모바일 오유 바로가기
http://m.todayhumor.co.kr
분류 게시판
베스트
  • 베스트오브베스트
  • 베스트
  • 오늘의베스트
  • 유머
  • 유머자료
  • 유머글
  • 이야기
  • 자유
  • 고민
  • 연애
  • 결혼생활
  • 좋은글
  • 자랑
  • 공포
  • 멘붕
  • 사이다
  • 군대
  • 밀리터리
  • 미스터리
  • 술한잔
  • 오늘있잖아요
  • 투표인증
  • 새해
  • 이슈
  • 시사
  • 시사아카이브
  • 사회면
  • 사건사고
  • 생활
  • 패션
  • 패션착샷
  • 아동패션착샷
  • 뷰티
  • 인테리어
  • DIY
  • 요리
  • 커피&차
  • 육아
  • 법률
  • 동물
  • 지식
  • 취업정보
  • 식물
  • 다이어트
  • 의료
  • 영어
  • 맛집
  • 추천사이트
  • 해외직구
  • 취미
  • 사진
  • 사진강좌
  • 카메라
  • 만화
  • 애니메이션
  • 포니
  • 자전거
  • 자동차
  • 여행
  • 바이크
  • 민물낚시
  • 바다낚시
  • 장난감
  • 그림판
  • 학술
  • 경제
  • 역사
  • 예술
  • 과학
  • 철학
  • 심리학
  • 방송연예
  • 연예
  • 음악
  • 음악찾기
  • 악기
  • 음향기기
  • 영화
  • 다큐멘터리
  • 국내드라마
  • 해외드라마
  • 예능
  • 팟케스트
  • 방송프로그램
  • 무한도전
  • 더지니어스
  • 개그콘서트
  • 런닝맨
  • 나가수
  • 디지털
  • 컴퓨터
  • 프로그래머
  • IT
  • 안티바이러스
  • 애플
  • 안드로이드
  • 스마트폰
  • 윈도우폰
  • 심비안
  • 스포츠
  • 스포츠
  • 축구
  • 야구
  • 농구
  • 바둑
  • 야구팀
  • 삼성
  • 두산
  • NC
  • 넥센
  • 한화
  • SK
  • 기아
  • 롯데
  • LG
  • KT
  • 메이저리그
  • 일본프로야구리그
  • 게임1
  • 플래시게임
  • 게임토론방
  • 엑스박스
  • 플레이스테이션
  • 닌텐도
  • 모바일게임
  • 게임2
  • 던전앤파이터
  • 마비노기
  • 마비노기영웅전
  • 하스스톤
  • 히어로즈오브더스톰
  • gta5
  • 디아블로
  • 디아블로2
  • 피파온라인2
  • 피파온라인3
  • 워크래프트
  • 월드오브워크래프트
  • 밀리언아서
  • 월드오브탱크
  • 블레이드앤소울
  • 검은사막
  • 스타크래프트
  • 스타크래프트2
  • 베틀필드3
  • 마인크래프트
  • 데이즈
  • 문명
  • 서든어택
  • 테라
  • 아이온
  • 심시티5
  • 프리스타일풋볼
  • 스페셜포스
  • 사이퍼즈
  • 도타2
  • 메이플스토리1
  • 메이플스토리2
  • 오버워치
  • 오버워치그룹모집
  • 포켓몬고
  • 파이널판타지14
  • 배틀그라운드
  • 기타
  • 종교
  • 단어장
  • 자료창고
  • 운영
  • 공지사항
  • 오유운영
  • 게시판신청
  • 보류
  • 임시게시판
  • 메르스
  • 세월호
  • 원전사고
  • 2016리오올림픽
  • 2018평창올림픽
  • 코로나19
  • 게시판찾기
  • 게시물ID : lovestory_89726
    작성자 : 통통볼 (가입일자:2012-11-15 방문횟수:1619)
    추천 : 2
    조회수 : 147
    IP : 211.63.***.200
    댓글 : 0개
    등록시간 : 2020/03/31 08:10:54
    http://todayhumor.com/?lovestory_89726 모바일
    [BGM] 그늘, 너무 깊다
    사진 출처 : https://unsplash.com/




    1.jpg

    임영석바다

     

     

     

    파도가 쳐야 바닷물이 썩지 않는다

    사람이 흘려보낸 오욕(五慾)을 씻어내기 위하여

    얼마나 많은 세월제 가슴을 때렸으면

    저렇게 퍼런 멍이 들었겠는가

     

    자식이 어미 속을 썩이면

    그 어미가 참고 흘리는 눈물처럼

    바다도 얼마나 많은 세월눈물을 흘렸으면

    소금빨이 서도록 짜다는 말인가

     

    그 퍼런 가슴짠 눈물 속에 살아가는 물고기

    또 얼마나 많은 세월마음을 비워왔으면

    두 눈 뜬 몸을 자르는데도 피 한 방울 나지 않도록

    바다는 물고기에게 무엇을 어떻게 가르쳤을까







    2.jpg

    복효근고목

     

     

     

    오동은 고목이 되어갈수록

    제 중심에 구멍을 기른다

    오동뿐이랴 느티나무가 그렇고 대나무가 그렇다

    잘 마른 텅 빈 육신의 나무는

    바람을 제 구멍에 연주한다

    어느 누구의 삶인들 아니랴

    수많은 구멍으로 빚어진 삶의 빈 고목에

    어느 날

    지나는 바람 한 줄기에서 거문고 소리 들리리니

    거문고 소리가 아닌들 또 어떠랴

    고뇌의 피리새라도 한 마리 세 들어 새끼 칠 수 있다면

    텅 빈 누구의 삶인들 향기롭지 않으랴

    바람은 쉼 없이 상처를 후비고 백금칼날처럼

    햇볕 뜨거워 이승의 한낮은

    육탈하기 좋은 때

    잘 마른 구멍하나 가꾸고 싶다







    3.jpg

    이영식이별연습

     

     

     

    중랑천 둔치

    노부부 한 쌍 자전거와 한판 벌이고 계시다

    할미는 페달 위에 안다리걸기를 시도하고

    삼천리호 외궁둥이 샅바를 잡은 할배는

    엉중겅중 두꺼비씨름 중이시다

    뒤에서 밀면 몇 바퀴 구르다가기우뚱

    곧추세워놓으면 또 다시 넘어질 듯비틀

    그렇게 밀고 넘어지고 에돌아

    함께 한 곳을 바라보며 걸어온 길

    돌아보면 풋꿈인 듯 눈에 밟혀오는데

    아이들 MTB자전거는 꼬리 물고 내달린다

    목 길게 빼고 구경하던 해바라기

    할배 등 뒤에서 고개 꺾고 하품할 때쯤

    웅크렸던 할미의 어깨가 펴지고

    은빛 바큇살에 땡땡하게 힘이 실린다

    할배가 슬며시 꽁지를 놓은 줄도 모른 채

    차르르자전거도로 위로 날아가는 할미새

    이제 되었네 그려혼자라도

    넘어지지 말고 씽씽 나가시게

    서툰 씨름판 곁에 맘 졸이던 호박덩굴

    이파리 세워 갈채를 보내는데

    샅바 놓으시고 뒷짐 진 할배의 빈 손

    그늘너무 깊다







    4.jpg

    강현덕장마

     

     

     

    바람에 누운

    풀잎 위로

    바쁜 물들이 지나간다

     

    물 속에서

    더 짙어진

    달개비의 푸른 눈썹

     

    세상은

    화해의 손을

    저리 오래 흔들고 있다







    5.jpg

    목필균소나기

     

     

     

    언제 누가 내게

    이렇게 시원한 발자국을 남겼으리

     

    선 채로 거센 빗발에

    온전히 젖다보면

    다 풀어져버린 두루마리 같은 상념들

     

    확실한 흔적

    목 줄기까지 젖어오는 내 안의 그리움들

    떠나려간 하루는 오히려 짧다







    통통볼의 꼬릿말입니다
    kYOH2dJ.jpg

    이 게시물을 추천한 분들의 목록입니다.
    [1] 2020/03/31 10:17:21  59.2.***.51  사과나무길  563040
    [2] 2020/04/04 23:41:02  175.123.***.79  renovatiost  277019
    푸르딩딩:추천수 3이상 댓글은 배경색이 바뀝니다.
    (단,비공감수가 추천수의 1/3 초과시 해당없음)

    죄송합니다. 댓글 작성은 회원만 가능합니다.

    번호 제 목 이름 날짜 조회 추천
    90064
    [가능하면 1일 1시] 월요일 아침 창작글 †촘갸늠† 20/05/25 09:57 101 1
    90063
    변 화 [2] 천재영 20/05/25 09:55 130 1
    90062
    어느 여교수의 은밀한 상담 3 (되도록이믄 19금) 창작글 낭만아자씨 20/05/24 23:23 463 1
    90061
    마음에 행복나무를 심어요~ 펌글 행복이야기_ 20/05/24 12:54 145 0
    90060
    [BGM] 모르고 보낸 봄을 설워함인가 [1] 통통볼 20/05/24 10:05 164 3
    90059
    비단 [2] 천재영 20/05/24 09:33 113 1
    90058
    [가능하면 1일 1시] 되풀이하는 말 창작글 †촘갸늠† 20/05/24 09:29 98 1
    90057
    愛誦詩抄- 원하는 곳으로 가지않는 상크리엄 20/05/24 07:41 170 1
    90056
    [BGM] 모든 것은 부드럽게 흘러내렸다 통통볼 20/05/23 23:21 137 2
    90055
    어느 여교수의 은밀한 상담 2 (되도록이믄 19금) 창작글 낭만아자씨 20/05/23 23:07 366 1
    90053
    나는 나를 사랑합니다~ 펌글 행복이야기_ 20/05/23 13:54 131 0
    90052
    깊은 생각 [2] 천재영 20/05/23 10:20 129 1
    90051
    [가능하면 1일 1시] 생일3 창작글 †촘갸늠† 20/05/23 09:23 96 1
    90050
    어느 여교수의 은밀한 상담 1 (되도록이믄 19금) 창작글 낭만아자씨 20/05/22 20:42 454 1
    90049
    #1363 작품이라는 것에는 반드시 실패작이 있지..<글반장> 김꾀 20/05/22 14:00 200 2
    90048
    항체검사는 건강검진에 묻어가기! 창작글본인삭제금지 oceantree 20/05/22 13:39 209 0
    90047
    여전히 이 말이 힘이 되는 세상일까? somssie 20/05/22 10:09 220 2
    90046
    손으로손으로 [2] 천재영 20/05/22 09:50 119 1
    90045
    [가능하면 1일 1시] 불청객 창작글 †촘갸늠† 20/05/22 09:47 110 1
    90044
    [BGM] 평생이 걸렸다 통통볼 20/05/22 08:25 175 4
    90042
    늙은 남자...... 다뎀벼 20/05/22 01:18 266 2
    90041
    파리는 불타고 있는가? 코로나ON콧물 20/05/21 23:16 161 0
    90034
    어떤 주정뱅이의 소원 12 창작글 TheBlueEast 20/05/21 13:44 214 0
    90033
    아듀, 마드모아젤 사강 25(19금 절때로 아님) 창작글 낭만아자씨 20/05/21 12:46 316 1
    90032
    기 도 [2] 천재영 20/05/21 10:26 122 1
    90031
    #1362 내가 사랑하는 건 너 뿐이야..<글반장> 김꾀 20/05/21 10:00 197 3
    90030
    [가능하면 1일 1시] 날 창작글 †촘갸늠† 20/05/21 09:48 99 1
    90029
    [BGM] 나 그만 달 속에 풍덩 빠져버렸네 [1] 통통볼 20/05/21 07:30 160 4
    90028
    내삶을 아름답게 하는 긍정의 좋은글~ 펌글 행복이야기_ 20/05/20 14:35 182 0
    90027
    #1361 빈 깡통은 흔들어도 소리가 나지 않는다..<글반장> 김꾀 20/05/20 10:38 226 3
    [1] [2] [3] [4] [5] [6] [7] [8] [9] [10] [다음10개▶]
    단축키 운영진에게 바란다(삭제요청/제안) 운영게 게시판신청 자료창고 보류 개인정보취급방침 청소년보호정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