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바일 오유 바로가기
http://m.todayhumor.co.kr
분류 게시판
베스트
  • 베스트오브베스트
  • 베스트
  • 오늘의베스트
  • 유머
  • 유머자료
  • 유머글
  • 이야기
  • 자유
  • 고민
  • 연애
  • 결혼생활
  • 좋은글
  • 자랑
  • 공포
  • 멘붕
  • 사이다
  • 군대
  • 밀리터리
  • 미스터리
  • 술한잔
  • 오늘있잖아요
  • 투표인증
  • 새해
  • 이슈
  • 시사
  • 시사아카이브
  • 사회면
  • 사건사고
  • 생활
  • 패션
  • 패션착샷
  • 아동패션착샷
  • 뷰티
  • 인테리어
  • DIY
  • 요리
  • 커피&차
  • 육아
  • 법률
  • 동물
  • 지식
  • 취업정보
  • 식물
  • 다이어트
  • 의료
  • 영어
  • 맛집
  • 추천사이트
  • 해외직구
  • 취미
  • 사진
  • 사진강좌
  • 카메라
  • 만화
  • 애니메이션
  • 포니
  • 자전거
  • 자동차
  • 여행
  • 바이크
  • 민물낚시
  • 바다낚시
  • 장난감
  • 그림판
  • 학술
  • 경제
  • 역사
  • 예술
  • 과학
  • 철학
  • 심리학
  • 방송연예
  • 연예
  • 음악
  • 음악찾기
  • 악기
  • 음향기기
  • 영화
  • 다큐멘터리
  • 국내드라마
  • 해외드라마
  • 예능
  • 팟케스트
  • 방송프로그램
  • 무한도전
  • 더지니어스
  • 개그콘서트
  • 런닝맨
  • 나가수
  • 디지털
  • 컴퓨터
  • 프로그래머
  • IT
  • 안티바이러스
  • 애플
  • 안드로이드
  • 스마트폰
  • 윈도우폰
  • 심비안
  • 스포츠
  • 스포츠
  • 축구
  • 야구
  • 농구
  • 바둑
  • 야구팀
  • 삼성
  • 두산
  • NC
  • 넥센
  • 한화
  • SK
  • 기아
  • 롯데
  • LG
  • KT
  • 메이저리그
  • 일본프로야구리그
  • 게임1
  • 플래시게임
  • 게임토론방
  • 엑스박스
  • 플레이스테이션
  • 닌텐도
  • 모바일게임
  • 게임2
  • 던전앤파이터
  • 마비노기
  • 마비노기영웅전
  • 하스스톤
  • 히어로즈오브더스톰
  • gta5
  • 디아블로
  • 디아블로2
  • 피파온라인2
  • 피파온라인3
  • 워크래프트
  • 월드오브워크래프트
  • 밀리언아서
  • 월드오브탱크
  • 블레이드앤소울
  • 검은사막
  • 스타크래프트
  • 스타크래프트2
  • 베틀필드3
  • 마인크래프트
  • 데이즈
  • 문명
  • 서든어택
  • 테라
  • 아이온
  • 심시티5
  • 프리스타일풋볼
  • 스페셜포스
  • 사이퍼즈
  • 도타2
  • 메이플스토리1
  • 메이플스토리2
  • 오버워치
  • 오버워치그룹모집
  • 포켓몬고
  • 파이널판타지14
  • 배틀그라운드
  • 기타
  • 종교
  • 단어장
  • 자료창고
  • 운영
  • 공지사항
  • 오유운영
  • 게시판신청
  • 보류
  • 임시게시판
  • 메르스
  • 세월호
  • 원전사고
  • 2016리오올림픽
  • 2018평창올림픽
  • 코로나19
  • 게시판찾기
  • 게시물ID : lovestory_89547
    작성자 : 통통볼 (가입일자:2012-11-15 방문횟수:1616)
    추천 : 2
    조회수 : 237
    IP : 211.63.***.200
    댓글 : 0개
    등록시간 : 2020/03/05 07:17:29
    http://todayhumor.com/?lovestory_89547 모바일
    [BGM] 아직 덜 식은 몸이 뒤척인다

    사진 출처 : https://unsplash.com/

    BGM 출처 : https://youtu.be/nJz5had6WHI






    1.jpg

    하상만간장

     

     

     

    콩자반을 다 건져 먹은 반찬통을

    꺼낸다 반찬통에는 아직

    간장이 남아 있다

    외로울 때 간장을 먹으면 견딜 만하다

     

    겨드랑이에 팔을 끼워 내가 일으키려 할 때

    할머니는 간장을 물에 풀어오라고 하였다

    나는 들어서 알고 있다 할머니가 젊었을 때

    혼자 먹던 것은 간장이었다는 것을

     

    방에서 남편과 시어머니가 한 그릇의 고봉밥을

    나누어 먹고 있을 때

    부엌에서 할머니는 외로웠다고 했다

     

    물에 풀어진 간장은 뱃속을 좀 따뜻하게 했다

    다시 일어설 수 있는 기운을 주었다

    할머니가 내게 마지막으로 달라고 한 음식은

    바로 간장

     

    할아버지가 돌아가신 후 할머니는

    혼자 오랜 시간을 보내었다

    수년 째 자식들은 찾아오지 않던 그 방

    한구석엔 검은 얼룩을 가진 그릇이 놓여 있었다

     

    내가 간장을 가지러 간 사이 할머니는

    영혼을 놓아버렸다 물에 떨어진 간장 한 방울이

    물속으로 아스라이 번져가듯

    집안은 잠시 검은 빛깔로 변했다

     

    비로소 나는 할머니의 영혼이 간장 빛이었다는 걸 깨달았다

     

    나는 할머니의 손자이므로 간장이 입에 맞다

    혼자 식사를 해야 했으므로

    간장만 남은 반찬통을 꺼내놓았다







    2.jpg

    조용미삼베옷을 입은 자화상

     

     

     

    폭우가 쏟아지는 밖을 내다보고 있는

    이 방을 능우헌(凌雨軒)이라 부르겠다

    능우헌에서 바라보는 가까이 모여 내리는

    비는 다 직립(直立)이다

    휘어지지 않는 저 빗줄기들은

    얼마나 고단한 길을 걸어 내려온 것이냐

     

    손톱이 길게 쩍 갈라졌다

    그 사이로 살이 허옇게 드러났다

    누런 삼베옷을 입고 있었다

    치마를 펼쳐 들고 물끄러미 그걸 내려다보고 있었다

    내가 입은 두꺼운 삼베로 된 긴 치마

    위로 코피가 쏟아졌다

    입술이 부풀어올랐다

    피로는 죽음을 불러들이는 독약인 것을

    꿈속에서조차 너무 늦게 알게 된 것일까

     

    속이 들여다보이는 창봉투처럼

    명료한 삶이란

    얇은 비닐봉지처럼 위태로운 것

    명왕성처럼 고독한 것

    직립의 짐승처럼 비가 오래도록 창 밖에 서 있다







    3.jpg

    허소라관촌에서

     

     

     

    관촌에 오니 가을은 눈뜨고

    나보다 먼저 와 있는 키 큰 쑥대

    밀린 방학숙제로 두근거리던

    내 어린 날이

    투망에 걸린 채 파닥이고 있었다

    불타는 욕망은 수천의 구름집에 빨려가고

    물속에서 폈다 쥐는 아이들의 주먹 속에

    내 일상이 유예될 때

    낯익은 바람 떼 들

    하얀 갈밭 사이에서

    역장의 통과 신호를 흉내 내고 있었다

    이제 옥수수는 옥수수끼리잡힌 은어는 은어끼리

    어느 것이나 당당하여 유언도 없더라

    저문 관촌 들녘에서

    산이 산을 부르고 물이 물을 부를 때

    나는 끝내 아이들을 부르며

    훠이훠이 돌아올 수밖에 없었다







    4.jpg

    신수현입추

     

     

     

    아직 덜 식은 몸이 뒤척인다

     

    바람만 스치면 미쳐버리는 불꽃같던 나날

    겨우 이겨내고

    여민 가슴

     

    그냥 지나 가다오

    이상 기류라던가 열대성 저기압이 몰고 오는

    눈 먼 바다의 몸부림

    이제는 맑게 눈 떠 흔들리지 않을

    하늘만 이마 위에 얹고

    날개를 달고 싶다

    티끌로 남아 떠돌 목숨 위해

    타다 남은 몸 엷은 바람의 혀끝으로







    5.jpg

    김삼환거인의 자리

     

     

     

    강물이 아프다고 말하지 않는 것은

    속 깊은 상처 아물어

    생살 돋을 때까지

    제 속에 산 그림자를 껴안고 있기 때문이지

    바위가 아프다고 말하지 않는 것은

    속으로 울음 울어

    불길 잡힐 때 까지

    거인이 앉았던 자리에 가득한 고요 때문이지







    통통볼의 꼬릿말입니다
    kYOH2dJ.jpg

    이 게시물을 추천한 분들의 목록입니다.
    [1] 2020/03/05 10:06:08  59.2.***.51  사과나무길  563040
    [2] 2020/03/07 16:45:15  112.217.***.42  열한시25  266483
    푸르딩딩:추천수 3이상 댓글은 배경색이 바뀝니다.
    (단,비공감수가 추천수의 1/3 초과시 해당없음)

    죄송합니다. 댓글 작성은 회원만 가능합니다.

    번호 제 목 이름 날짜 조회 추천
    89907
    [2] 천재영 20/04/28 09:40 151 1
    89905
    [BGM] 나는 상처를 사랑했네 통통볼 20/04/28 08:41 161 2
    89904
    감동명언 인생에 대한 명언 펌글 아키볼트 20/04/27 21:39 284 1
    89903
    하루를 사랑하면서~ 펌글 행복이야기_ 20/04/27 12:45 205 0
    89902
    r계급사회 [2] 천재영 20/04/27 09:36 208 1
    89901
    [가능하면 1일 1시] 모자(母子)2 창작글 †촘갸늠† 20/04/27 09:30 151 1
    89899
    [BGM] 세상은 온통 바람이다 통통볼 20/04/27 08:58 168 2
    89898
    프로가 된다는 것 창작글 DS_신궁 20/04/27 03:43 259 1
    89897
    [BGM] 집착이란 이처럼 허망한 것이다 통통볼 20/04/26 10:58 233 1
    89896
    [2] 천재영 20/04/26 10:04 136 1
    89895
    [가능하면 1일 1시] 점2 창작글 †촘갸늠† 20/04/26 08:57 111 1
    89894
    [BGM] 하나밖에 없다 통통볼 20/04/25 19:47 138 2
    89893
    찡그린 하루는 길고 웃는 하루는 짧다~ 펌글 행복이야기_ 20/04/25 12:04 190 0
    89892
    길에서 [2] 천재영 20/04/25 09:33 143 1
    89891
    [가능하면 1일 1시] 화무십일홍2 창작글 †촘갸늠† 20/04/25 08:49 158 1
    89888
    한국 사람들이 코로나를 극복하기 위해 전 세계에 전하는 메시지 케이학 20/04/24 19:37 342 0
    89887
    [BGM] 다시 오지는 않을 것이다 통통볼 20/04/24 17:55 162 2
    89886
    지금 하십시요~ 펌글 행복이야기_ 20/04/24 15:33 196 0
    89885
    愛誦詩抄- 끝이 없는 길 상크리엄 20/04/24 11:31 188 2
    89884
    [가능하면 1일 1시] 고등어 한 손 창작글 †촘갸늠† 20/04/24 09:49 117 1
    89883
    나그네 [2] 천재영 20/04/24 09:21 145 1
    89882
    #1347 불행하면 남에게 관심이 많아진다..<글반장> 김꾀 20/04/23 20:50 365 1
    89881
    인생을 바꾸고 싶다면~ 행복이야기_ 20/04/23 13:27 364 1
    89880
    [BGM] 삶이 문턱에서 허덕거린다 통통볼 20/04/23 11:15 182 1
    89879
    [가능하면 1일 1시] 졸음 창작글 †촘갸늠† 20/04/23 09:45 130 1
    89878
    장막 [2] 천재영 20/04/23 09:42 140 1
    89876
    인생 최고의 영양제~ 펌글 행복이야기_ 20/04/22 11:11 416 0
    89875
    [BGM] 내려놓을 수 없는 것이 또한 삶이다 통통볼 20/04/22 10:38 203 1
    89874
    [가능하면 1일 1시] 흰 구름 창작글 †촘갸늠† 20/04/22 09:43 129 1
    89873
    오 늘 [2] 천재영 20/04/22 09:39 127 1
    [1] [2] [3] [4] [5] [6] [7] [8] [9] [10] [다음10개▶]
    단축키 운영진에게 바란다(삭제요청/제안) 운영게 게시판신청 자료창고 보류 개인정보취급방침 청소년보호정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