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바일 오유 바로가기
http://m.todayhumor.co.kr
분류 게시판
베스트
  • 베스트오브베스트
  • 베스트
  • 오늘의베스트
  • 유머
  • 유머자료
  • 유머글
  • 이야기
  • 자유
  • 고민
  • 연애
  • 결혼생활
  • 좋은글
  • 자랑
  • 공포
  • 멘붕
  • 사이다
  • 군대
  • 밀리터리
  • 미스터리
  • 술한잔
  • 오늘있잖아요
  • 투표인증
  • 새해
  • 이슈
  • 시사
  • 시사아카이브
  • 사회면
  • 사건사고
  • 생활
  • 패션
  • 패션착샷
  • 아동패션착샷
  • 뷰티
  • 인테리어
  • DIY
  • 요리
  • 커피&차
  • 육아
  • 법률
  • 동물
  • 지식
  • 취업정보
  • 식물
  • 다이어트
  • 의료
  • 영어
  • 맛집
  • 추천사이트
  • 해외직구
  • 취미
  • 사진
  • 사진강좌
  • 카메라
  • 만화
  • 애니메이션
  • 포니
  • 자전거
  • 자동차
  • 여행
  • 바이크
  • 민물낚시
  • 바다낚시
  • 장난감
  • 그림판
  • 학술
  • 경제
  • 역사
  • 예술
  • 과학
  • 철학
  • 심리학
  • 방송연예
  • 연예
  • 음악
  • 음악찾기
  • 악기
  • 음향기기
  • 영화
  • 다큐멘터리
  • 국내드라마
  • 해외드라마
  • 예능
  • 팟케스트
  • 방송프로그램
  • 무한도전
  • 더지니어스
  • 개그콘서트
  • 런닝맨
  • 나가수
  • 디지털
  • 컴퓨터
  • 프로그래머
  • IT
  • 안티바이러스
  • 애플
  • 안드로이드
  • 스마트폰
  • 윈도우폰
  • 심비안
  • 스포츠
  • 스포츠
  • 축구
  • 야구
  • 농구
  • 바둑
  • 야구팀
  • 삼성
  • 두산
  • NC
  • 넥센
  • 한화
  • SK
  • 기아
  • 롯데
  • LG
  • KT
  • 메이저리그
  • 일본프로야구리그
  • 게임1
  • 플래시게임
  • 게임토론방
  • 엑스박스
  • 플레이스테이션
  • 닌텐도
  • 모바일게임
  • 게임2
  • 던전앤파이터
  • 마비노기
  • 마비노기영웅전
  • 하스스톤
  • 히어로즈오브더스톰
  • gta5
  • 디아블로
  • 디아블로2
  • 피파온라인2
  • 피파온라인3
  • 워크래프트
  • 월드오브워크래프트
  • 밀리언아서
  • 월드오브탱크
  • 블레이드앤소울
  • 검은사막
  • 스타크래프트
  • 스타크래프트2
  • 베틀필드3
  • 마인크래프트
  • 데이즈
  • 문명
  • 서든어택
  • 테라
  • 아이온
  • 심시티5
  • 프리스타일풋볼
  • 스페셜포스
  • 사이퍼즈
  • 도타2
  • 메이플스토리1
  • 메이플스토리2
  • 오버워치
  • 오버워치그룹모집
  • 포켓몬고
  • 파이널판타지14
  • 배틀그라운드
  • 기타
  • 종교
  • 단어장
  • 자료창고
  • 운영
  • 공지사항
  • 오유운영
  • 게시판신청
  • 보류
  • 임시게시판
  • 메르스
  • 세월호
  • 원전사고
  • 2016리오올림픽
  • 2018평창올림픽
  • 코로나19
  • 게시판찾기
  • 게시물ID : lovestory_89432
    작성자 : 통통볼 (가입일자:2012-11-15 방문횟수:1581)
    추천 : 1
    조회수 : 102
    IP : 211.63.***.200
    댓글 : 0개
    등록시간 : 2020/02/20 09:24:49
    http://todayhumor.com/?lovestory_89432 모바일
    [BGM] 너는 나를 뱉어낸다

    사진 출처 : https://unsplash.com/

    BGM 출처 : https://youtu.be/SnseCb3zhTc






    1.jpg

    이애리동해역에서 밤새 소주를 마시다

     

     

     

    오징어들이 벗어놓은 몸 꺼풀을

    사람들은 주섬주섬 챙겨 입는다

     

    거나하게 취한 술이

    온몸을 헤집으며 철썩일 즈음

    열차는 동해역을 지나가고

    기적소리만 플랫폼에 울고 섰다

     

    기다림에 지쳐서가 아니라

    빈 술병이 허전해서 보듬고 있다

    갈증이 해무처럼 아늑해질 수 있다면

    오징어똥물 뒤집어쓴대도 무슨 상관인가

     

    역 광장에 오두마니 소나무 한 그루

    부랑아의 자유라도 누가 되지 않으니

    바다로 나갈 거면 갈아타도 좋다







    2.jpg

    우대식근사록(近思錄)에 관해

     

     

     

    주자(朱子)가 성리학에 대해 쓴 책 제목이 근사록(近思錄)이라 했다

    ()이라는 글자에 놀랐다

    이른 새벽부터 내 시()에 대해 오래 생각했다

    이 근()이라는 말이 천근만근으로 나의 생각을 눌렀다

    늦가을 서리가 기와를 타고 녹아내려

    이마에 뚝 떨어진 느낌이었다

    나의 생각은 나에게서 얼마나 떨어진 것일까

    누추한 주막에 들어 붐비는 생각의 잔()을 마시다

    도마 위에 놓인 오래된 칼을 보았다

    그 칼로 내 생각 아닌 것들을 단번에 쳐내고 싶었다

    하여나도 가까이 가보고 싶었다

    근사(近思)해보고 싶었다

    ()가 아니어도 좋다







    3.jpg

    김경후그믐

     

     

     

    나를 꽝닫고 나가는 너의 소리에

    잠을 깬다

    깨어날수록 난 어두워진다

    기우뚱댄다

     

    거미줄 흔들리는 소리

    눈을 감고 삼킨다

     

    오래 머물렀던 너의 이름에서

    개펄 냄새가 난다

    그것은 온통 버둥거린 자국들

    부러져 박힌 비늘과 지느러미들

     

    나를 꽝닫고 나가는 소리에

    내게 묻혀 있던 악몽의 알들이 깨어난다

    깨어날수록 난 잠든다

    컴컴해진다

     

    닫힌 내 안에

    꽉 막힌 목구멍에 이제 그곳에 빛나는 건

    부서진 나를 짚고 다니던 부서진 너의 하얀 지팡이

    내 안엔 악몽의 깃털들만 날리는 열두 개의 자정뿐







    4.jpg

    박남희통증은 허공으로부터 온다

     

     

     

    어깨와 허리가 결리기 시작한 것은

    사고가 난 후 며칠만의 일이다

    큰 차와 작은 차의 충돌이나

    피해자와 가해자라는 입장만으로는

    통증이 잘 설명되지 않는다

     

    통증은 허공으로부터 온다

    허공끼리의 충돌이 통증을 불러온다

    허공은 무수한 통증을 숨기고 있다가

    딱딱한 물체끼리 충돌하는 순간

    딱딱한 감촉 속으로 스며들어온다

     

    공중을 떠돌아다니는 통증은

    이전에 누군가 버린 것들이다

    통증은 스스로가 있던 몸의 부위를

    잘도 기억해낸다

    허공과 허공이 부딪히는 순간

    본래의 자리를 찾아가는 기억합금처럼

    통증은 딱딱한 몸으로 스민다

     

    딱딱해진다는 게 문제다

    몸은 어떤 물체와 충돌하는 순간 딱딱해진다

    부드러움을 잃는다는 것이 사실은 통증이다

    사고가 난 후 며칠 만에 찾아온 통증은

    이전의 누군가의 상처와 이별하느라고

    무척이나 힘들었을 것이다

     

    나는 이왕에 딱딱해졌으니

    당분간은 통증과 친해져 볼 생각이다

    내 안에서 와글와글

    통증이 새로운 언어를 찾는 소리가 들린다

    시가 써질 모양이다







    5.jpg

    김경인아무도 피 흘리지 않은 저녁

     

     

     

    너는 나를 뱉어낸다

    다정하게아름답고 우아한 칼질로

    무엇을 말하고 싶은지 모르는 채

    무엇을 말하고 싶지 않은지 모르는 채

    어떤 의심도 없이 또박또박 나를 잘라내는

    너의 아름다운 입술을 바라보며

    나는 한껏 비루한 사람이 되어

    아름다운 저녁 속으로 흩어진다

    푸르고 차가운 하늘에 흐릿하게 별이 떠오르듯이

    내가 너의 문장 속에서 지워지지 않는 글자로 돋아나듯이

    귀는 자꾸 자라나 얼굴을 덮는다

    아무도 피 흘리지 않는 저녁에

    네가 나를 그렇게 부르자

    나는 나로부터 흘러나와

    나는 정말 그런 사람이 되었다

    너와 나 사이에 놓인 열리지 않는 이중의 창문

    아무도 없는 곳에서

    함부로 살해되는 모음과 자음처럼

    아무도 죽어가지 않는 저녁에

    침묵의 벼랑에서 불현듯 굴러 떨어지는 돌덩이처럼

    멸종된 이국어처럼

    나는 죽어간다이상하도록 아름다운 이 저녁에

    휴지통에 던져진 폐휴지처럼 살기로 하자

    네가 내게 던진 글자들이 툭툭 떨어졌다

    상한 등껍질에서 고름이 흘러내렸다

    네가 뱉어낸 글자가 나를 빤히 들여다보자

    그렇고 그런 사람과 그저 그런 사람 사이에서

    네 개의 다리가 돋아났다

    개라고 부르자 개가 된

    그림자가 컹컹팽개쳐진 나를 물고 뒷걸음질 쳤다







    통통볼의 꼬릿말입니다
    kYOH2dJ.jpg

    이 게시물을 추천한 분들의 목록입니다.
    [1] 2020/02/20 10:08:20  59.2.***.51  사과나무길  563040
    푸르딩딩:추천수 3이상 댓글은 배경색이 바뀝니다.
    (단,비공감수가 추천수의 1/3 초과시 해당없음)

    죄송합니다. 댓글 작성은 회원만 가능합니다.

    번호 제 목 이름 날짜 조회 추천
    89677
    [BGM] 내게 남은 삶은 바닥이다 통통볼 20/03/24 08:33 156 1
    89676
    愛誦詩抄- 새로운 노래 상크리엄 20/03/24 07:30 151 1
    89675
    행복하게 살고 계신가요? 창작글 하귀리물방개 20/03/23 21:37 164 1
    89674
    #1326 절대, 원래, 라는건 어디에도 없다..<글반장> 내일아침N 20/03/23 18:51 196 2
    89673
    소주 한잔 할래 라는 말~ 펌글 행복이야기_ 20/03/23 12:32 351 0
    89672
    #1325 지나온 길을 돌아볼 때 필요한 건 후회가..<글반장> 내일아침N 20/03/23 11:34 177 1
    89671
    #1324 세상이 날 외면했다고 여겨질 때 나는..<글반장> 내일아침N 20/03/23 11:33 162 1
    89670
    #1323 '언제 밥 한번 먹자'와 '토요일 두시에 만나'..<글반장> 내일아침N 20/03/23 11:32 177 1
    89669
    [가능하면 1일 1시] 속죄5 창작글 †촘갸늠† 20/03/23 09:41 101 1
    89668
    [BGM] 허공 속에 발이 푹푹 빠진다 통통볼 20/03/23 08:07 173 1
    89667
    서운산 은적암 56 창작글 TheBlueEast 20/03/22 21:40 170 0
    89666
    벚꽃은 피었는데. 창작글 코알라친구 20/03/22 20:27 259 1
    89665
    우리 모두 웃고살아요 [1] 창작글 정상임 20/03/22 16:26 154 2
    89664
    세상을 "확" 바꾸는 말 한마디~ [1] 펌글 행복이야기_ 20/03/22 15:50 274 2
    89663
    [BGM] 나는 꽃을 아네 통통볼 20/03/22 10:54 143 2
    89661
    [가능하면 1일 1시] 노란 개나리 창작글 †촘갸늠† 20/03/22 08:59 100 2
    89660
    # 31회. 섹스는 위반하는 재미! (창작소설, 19금!) 창작글 작가♥이묘영 20/03/21 16:56 646 3
    89659
    손가락이 다섯개인 이유~ 펌글 행복이야기_ 20/03/21 14:54 271 1
    89658
    [가능하면 1일 1시] 봄 창작글 †촘갸늠† 20/03/21 09:48 125 1
    89657
    [BGM] 나는 너를 본 적이 없다 통통볼 20/03/21 08:38 187 1
    89656
    서운산 은적암 55 창작글 TheBlueEast 20/03/20 23:52 191 0
    89655
    아듀, 마드모아젤 사강(18) ㅡ19금 절때로 아님. 창작글 낭만아자씨 20/03/20 20:58 282 2
    89654
    성품은 행복의 비결입니다~ 펌글 행복이야기_ 20/03/20 15:58 256 0
    89653
    아빠 찬스 [2] 천재영 20/03/20 11:30 236 1
    89652
    [가능하면 1일 1시] 겁 창작글 †촘갸늠† 20/03/20 10:13 94 1
    89651
    # 30회. 섹스는 위반하는 재미! (창작소설, 19금!) 창작글 작가♥이묘영 20/03/20 09:58 626 2
    89650
    [BGM] 천리처럼 멀었다 통통볼 20/03/20 08:15 144 1
    89649
    잡초 창작글 코알라친구 20/03/20 01:04 133 1
    89648
    사랑을 아끼지 마세요~ 행복이야기_ 20/03/19 14:20 212 0
    89647
    대물림 [2] 천재영 20/03/19 13:13 283 1
    [1] [2] [3] [4] [5] [6] [7] [8] [9] [10] [다음10개▶]
    단축키 운영진에게 바란다(삭제요청/제안) 운영게 게시판신청 자료창고 보류 개인정보취급방침 청소년보호정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