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바일 오유 바로가기
http://m.todayhumor.co.kr
분류 게시판
베스트
  • 베스트오브베스트
  • 베스트
  • 오늘의베스트
  • 유머
  • 유머자료
  • 유머글
  • 이야기
  • 자유
  • 고민
  • 연애
  • 결혼생활
  • 좋은글
  • 자랑
  • 공포
  • 멘붕
  • 사이다
  • 군대
  • 밀리터리
  • 미스터리
  • 술한잔
  • 오늘있잖아요
  • 투표인증
  • 새해
  • 이슈
  • 시사
  • 시사아카이브
  • 사회면
  • 사건사고
  • 생활
  • 패션
  • 패션착샷
  • 아동패션착샷
  • 뷰티
  • 인테리어
  • DIY
  • 요리
  • 커피&차
  • 육아
  • 법률
  • 동물
  • 지식
  • 취업정보
  • 식물
  • 다이어트
  • 의료
  • 영어
  • 맛집
  • 추천사이트
  • 해외직구
  • 취미
  • 사진
  • 사진강좌
  • 카메라
  • 만화
  • 애니메이션
  • 포니
  • 자전거
  • 자동차
  • 여행
  • 바이크
  • 민물낚시
  • 바다낚시
  • 장난감
  • 그림판
  • 학술
  • 경제
  • 역사
  • 예술
  • 과학
  • 철학
  • 심리학
  • 방송연예
  • 연예
  • 음악
  • 음악찾기
  • 악기
  • 음향기기
  • 영화
  • 다큐멘터리
  • 국내드라마
  • 해외드라마
  • 예능
  • 팟케스트
  • 방송프로그램
  • 무한도전
  • 더지니어스
  • 개그콘서트
  • 런닝맨
  • 나가수
  • 디지털
  • 컴퓨터
  • 프로그래머
  • IT
  • 안티바이러스
  • 애플
  • 안드로이드
  • 스마트폰
  • 윈도우폰
  • 심비안
  • 스포츠
  • 스포츠
  • 축구
  • 야구
  • 농구
  • 바둑
  • 야구팀
  • 삼성
  • 두산
  • NC
  • 넥센
  • 한화
  • SK
  • 기아
  • 롯데
  • LG
  • KT
  • 메이저리그
  • 일본프로야구리그
  • 게임1
  • 플래시게임
  • 게임토론방
  • 엑스박스
  • 플레이스테이션
  • 닌텐도
  • 모바일게임
  • 게임2
  • 던전앤파이터
  • 마비노기
  • 마비노기영웅전
  • 하스스톤
  • 히어로즈오브더스톰
  • gta5
  • 디아블로
  • 디아블로2
  • 피파온라인2
  • 피파온라인3
  • 워크래프트
  • 월드오브워크래프트
  • 밀리언아서
  • 월드오브탱크
  • 블레이드앤소울
  • 검은사막
  • 스타크래프트
  • 스타크래프트2
  • 베틀필드3
  • 마인크래프트
  • 데이즈
  • 문명
  • 서든어택
  • 테라
  • 아이온
  • 심시티5
  • 프리스타일풋볼
  • 스페셜포스
  • 사이퍼즈
  • 도타2
  • 메이플스토리1
  • 메이플스토리2
  • 오버워치
  • 오버워치그룹모집
  • 포켓몬고
  • 파이널판타지14
  • 배틀그라운드
  • 기타
  • 종교
  • 단어장
  • 자료창고
  • 운영
  • 공지사항
  • 오유운영
  • 게시판신청
  • 보류
  • 임시게시판
  • 메르스
  • 세월호
  • 원전사고
  • 2016리오올림픽
  • 2018평창올림픽
  • 코로나19
  • 게시판찾기
  • 게시물ID : lovestory_89322
    작성자 : 통통볼 (가입일자:2012-11-15 방문횟수:1582)
    추천 : 3
    조회수 : 163
    IP : 211.63.***.200
    댓글 : 0개
    등록시간 : 2020/02/04 09:27:37
    http://todayhumor.com/?lovestory_89322 모바일
    [BGM] 하늘을 뜯어내는 듯이 눈이 내린다

    사진 출처 : https://unsplash.com/

    BGM 출처 : https://youtu.be/4igF5wAa1w0






    1.jpg

    고영민갈대

     

     

     

    어머니가 개밥을 들고 나오면

    마당의 개들이 일제히 꼬리를 치기 시작했다

    살랑살랑살랑

     

    고개를 처박고

    텁텁텁다투어 밥을 먹는 짐승의 소리가 마른 뿌리 쪽에서 들렸다

    빈 그릇을 핥는 소리도

    들려왔다

     

    이 마른 들판 한가운데 서서

    얼마나 허기졌다는 것인가나는

     

    저 한가득 피어 있는 흰 꼬리들은

    뚝뚝침을 흘리며

    무에 반가워

    아무 든 것 없는 나에게 꼬리를 흔드는가

    앞가슴을 떠밀며펄쩍

    달려드는가







    2.jpg

    상희구숟가락

     

     

     

    곤고했던 한 생애

    마침내 자신의 위대한 소임을 다하고는

    반구형(半球型)의 봉긋한 무덤하나 남기다







    3.jpg

    길상호알약

     

     

     

    병실에서는 TV까지도 환자다

    500원 알약 하나를 받아먹고 나서야

    춤추고 노래하는 예쁜 네 얼굴

    할머니들은 아픈 TV를 끼고 앉아

    손자손녀 재롱잔치라도 보는 듯

    식은 눈동자를 초롱초롱 되살린다

    하지만 알약의 약발은 겨우 삼십 분

    기다렸던 드라마 시작과 함께

    TV는 미지근해진 심장을 끄고

    다음 순번의 할머니가

    뒤적뒤적 숨겨둔 지갑을 꺼낸다

    빨리 되살리라고 숨넘어가겠다고

    재촉해대는 한숨 사이에서

    바쁘게 알약을 찾아 TV에게 먹인다

    언제 그랬냐는 듯 밝아진 화면

    잠시 또 어둠이 걷히는 병실

    겨우 연장시킨 시간도 순식간이다

    내일을 기약하며 드라마가 끝나면

    기약 없는 내일이 침대에 드러눕는다

    돈은 좀 들었지만 시간 잘 죽였다며

    할머니들 아쉬운 잠을 청한다







    4.jpg

    김주대눈 오는 저녁의 느낌

     

     

     

    하늘을 뜯어내는 듯이 눈이 내린다

    저러다 얼마 남지 않은 시간이 빈집처럼 어두워지고

    허공이 다 무너지겠다

     

    대지를 밟고 오는 나무가 긴 그림자를

    저녁 근처에 끌어다 놓았다

    큰 산이 상체를 일으켜

    검은 구멍 같은 저녁을 내려다보고 있다

    어둠이 눈발 속으로 우멍하게 퍼진다

     

    마지막 기차가 떠나고

    눈발이 너를 지운 자리에 너는 돌아온다고 했는데

    노래는 기울어져 여행가방처럼 앓는다

     

    기억이 눈발 속으로 사라지고

    나는 저녁 속으로 걸어가 어둑한 상처에 기댄다

    빈집처럼 뜯어져내린 하늘이

    우리가 없는 무거운 저녁에 닿는다

     

    부리를 잃은 새가 붉은 심장을 할딱거리며

    생각이 이르지 못한 곳까지

    눈보라 속을 날고 있다







    5.jpg

    우영규뾰족한 밤

     

     

     

    지금 뭐 하느냐고?

    너무 걱정하지 마라

     

    등 하나 밝혀놓고

    밤이 일찍 무너지지 않게

    잘 떠받치고 있다

     

    그대는 애타고 나는 여유롭다

     

    공중에서 밤이 뾰족하다

    밤은 밤 아닌 때가 없구나

     

    그대는 한가하고

    나는 뜬눈이다







    통통볼의 꼬릿말입니다
    kYOH2dJ.jpg

    이 게시물을 추천한 분들의 목록입니다.
    [1] 2020/02/04 10:07:53  59.2.***.51  사과나무길  563040
    [2] 2020/02/05 13:59:58  112.175.***.218  drakepark  283713
    [3] 2020/02/06 21:39:08  175.123.***.79  renovatiost  277019
    푸르딩딩:추천수 3이상 댓글은 배경색이 바뀝니다.
    (단,비공감수가 추천수의 1/3 초과시 해당없음)

    죄송합니다. 댓글 작성은 회원만 가능합니다.

    번호 제 목 이름 날짜 조회 추천
    89573
    [가능하면 1일 1시] 봄색 창작글 †촘갸늠† 20/03/09 09:44 105 1
    89572
    [BGM] 누구는 자유라 한다 통통볼 20/03/09 09:37 157 1
    89571
    인감도장 [2] 천재영 20/03/09 09:32 222 1
    89570
    愛誦詩抄- 잘려 나가야 사는 몸 상크리엄 20/03/09 07:42 302 1
    89568
    # 20회. 섹스는 위반하는 재미! (창작소설, 19금!) 창작글 작가♥이묘영 20/03/08 16:04 833 3
    89567
    좋은 에너지가 담긴 말~ 펌글 행복이야기_ 20/03/08 13:05 205 0
    89566
    [BGM] 누군가 지나가다 툭, 친다 해도 괜찮아 통통볼 20/03/08 10:24 149 1
    89565
    휴가 [2] 천재영 20/03/08 09:28 131 1
    89564
    [가능하면 1일 1시] 사람의 봄 창작글 †촘갸늠† 20/03/08 09:20 88 1
    89563
    아듀, 마드모아젤 사강 (12) ㅡ19금 절때로 아님. 창작글 낭만아자씨 20/03/07 19:31 520 2
    89562
    인생의 끝없는 성숙~ 펌글 행복이야기_ 20/03/07 15:25 247 2
    89561
    [BGM] 돌아보면 아득히 참 멀리도 흘러왔다 [1] 통통볼 20/03/07 11:32 185 4
    89560
    밝은 미소 [2] 천재영 20/03/07 10:17 138 1
    89559
    [가능하면 1일 1시] 남은 말 창작글 †촘갸늠† 20/03/07 09:16 115 2
    89558
    인생 보따리~ 펌글 행복이야기_ 20/03/06 18:23 162 0
    89557
    # 19회. 섹스는 위반하는 재미! (창작소설, 19금!) 창작글 작가♥이묘영 20/03/06 17:23 923 4
    89556
    #1315 낙관은 의지의 문제이고 비관은..<글반장> 내일아침N 20/03/06 12:29 246 3
    89555
    강물 [2] 천재영 20/03/06 10:21 157 1
    89554
    [가능하면 1일 1시] 꽃샘6 창작글 †촘갸늠† 20/03/06 10:12 90 1
    89553
    [BGM] 장미꽃이 투신했습니다 통통볼 20/03/06 10:05 218 1
    89552
    아듀, 마드모아젤 사강 (11) ㅡ19금 절때로 아님. 창작글 낭만아자씨 20/03/05 21:59 595 2
    89551
    마음속에 사는 두 마리의 개~ 펌글 행복이야기_ 20/03/05 15:34 205 0
    89550
    #1314 사람들은 좋아하는 사람의 말은..<글반장> 내일아침N 20/03/05 14:15 270 4
    89549
    이팔청춘 [2] 천재영 20/03/05 09:36 228 1
    89548
    [가능하면 1일 1시] 봄눈2 창작글 †촘갸늠† 20/03/05 09:34 120 2
    89547
    [BGM] 아직 덜 식은 몸이 뒤척인다 통통볼 20/03/05 07:17 228 2
    89546
    서운산은적암45 창작글 TheBlueEast 20/03/04 22:27 130 0
    89545
    매력적이였던 스탈린 쥐스킨트 20/03/04 21:13 278 1
    89544
    오늘은 행복하고 싶어요~ 펌글 행복이야기_ 20/03/04 15:17 164 0
    89543
    # 18회. 섹스는 위반하는 재미! (창작소설, 19금!) 작가♥이묘영 20/03/04 12:31 1069 3
    [1] [2] [3] [4] [5] [6] [7] [8] [9] [10] [다음10개▶]
    단축키 운영진에게 바란다(삭제요청/제안) 운영게 게시판신청 자료창고 보류 개인정보취급방침 청소년보호정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