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바일 오유 바로가기
http://m.todayhumor.co.kr
분류 게시판
베스트
  • 베스트오브베스트
  • 베스트
  • 오늘의베스트
  • 유머
  • 유머자료
  • 유머글
  • 이야기
  • 자유
  • 고민
  • 연애
  • 결혼생활
  • 좋은글
  • 자랑
  • 공포
  • 멘붕
  • 사이다
  • 군대
  • 밀리터리
  • 미스터리
  • 술한잔
  • 오늘있잖아요
  • 투표인증
  • 새해
  • 이슈
  • 시사
  • 시사아카이브
  • 사회면
  • 사건사고
  • 생활
  • 패션
  • 패션착샷
  • 아동패션착샷
  • 뷰티
  • 인테리어
  • DIY
  • 요리
  • 커피&차
  • 육아
  • 법률
  • 동물
  • 지식
  • 취업정보
  • 식물
  • 다이어트
  • 의료
  • 영어
  • 맛집
  • 추천사이트
  • 해외직구
  • 취미
  • 사진
  • 사진강좌
  • 카메라
  • 만화
  • 애니메이션
  • 포니
  • 자전거
  • 자동차
  • 여행
  • 바이크
  • 민물낚시
  • 바다낚시
  • 장난감
  • 그림판
  • 학술
  • 경제
  • 역사
  • 예술
  • 과학
  • 철학
  • 심리학
  • 방송연예
  • 연예
  • 음악
  • 음악찾기
  • 악기
  • 음향기기
  • 영화
  • 다큐멘터리
  • 국내드라마
  • 해외드라마
  • 예능
  • 팟케스트
  • 방송프로그램
  • 무한도전
  • 더지니어스
  • 개그콘서트
  • 런닝맨
  • 나가수
  • 디지털
  • 컴퓨터
  • 프로그래머
  • IT
  • 안티바이러스
  • 애플
  • 안드로이드
  • 스마트폰
  • 윈도우폰
  • 심비안
  • 스포츠
  • 스포츠
  • 축구
  • 야구
  • 농구
  • 바둑
  • 야구팀
  • 삼성
  • 두산
  • NC
  • 넥센
  • 한화
  • SK
  • 기아
  • 롯데
  • LG
  • KT
  • 메이저리그
  • 일본프로야구리그
  • 게임1
  • 플래시게임
  • 게임토론방
  • 엑스박스
  • 플레이스테이션
  • 닌텐도
  • 모바일게임
  • 게임2
  • 던전앤파이터
  • 마비노기
  • 마비노기영웅전
  • 하스스톤
  • 히어로즈오브더스톰
  • gta5
  • 디아블로
  • 디아블로2
  • 피파온라인2
  • 피파온라인3
  • 워크래프트
  • 월드오브워크래프트
  • 밀리언아서
  • 월드오브탱크
  • 블레이드앤소울
  • 검은사막
  • 스타크래프트
  • 스타크래프트2
  • 베틀필드3
  • 마인크래프트
  • 데이즈
  • 문명
  • 서든어택
  • 테라
  • 아이온
  • 심시티5
  • 프리스타일풋볼
  • 스페셜포스
  • 사이퍼즈
  • 도타2
  • 메이플스토리1
  • 메이플스토리2
  • 오버워치
  • 오버워치그룹모집
  • 포켓몬고
  • 파이널판타지14
  • 배틀그라운드
  • 기타
  • 종교
  • 단어장
  • 자료창고
  • 운영
  • 공지사항
  • 오유운영
  • 게시판신청
  • 보류
  • 임시게시판
  • 메르스
  • 세월호
  • 원전사고
  • 2016리오올림픽
  • 2018평창올림픽
  • 게시판찾기
  • 게시물ID : lovestory_88947
    작성자 : 통통볼 (가입일자:2012-11-15 방문횟수:1539)
    추천 : 2
    조회수 : 165
    IP : 211.63.***.200
    댓글 : 0개
    등록시간 : 2019/12/09 08:55:20
    http://todayhumor.com/?lovestory_88947 모바일
    [BGM] 나는 식탁을 떠난다

    사진 출처 : https://unsplash.com/

    BGM 출처 : https://youtu.be/Fd4li1rFtlQ






    1.jpg

    신달자어머니의 글씨

     

     

     

    일생 단 한 번

    내게 주신 편지 한 장

    삐뚤삐뚤한 글씨로

    삐뚤삐뚤 살지 말라고

    삐뚤삐뚤한 못으로

    내 가슴을 박으셨다

    이미 삐뚤삐뚤한 길로

    들어선

    이 딸의

    삐뚤삐뚤한 인생을

    어머니

    제 죽음으로나 지울 수 있을까요







    2.jpg

    박승미사과를 그리다

     

     

     

    사과를 그리다가

    사과의 무게도 같이 그리다

     

    사과를 반 쪼개 놓고

    사과의 씨를 중심으로 둥글게 그리다 보면

    사과가 활짝 웃는 얼굴이

    다 그린

    사과의 명암을 그리지 않는 것은

    사과는 이미 내게로 와 나의 무게가

     

    사과의 당도는

    사과의 무게보다 무겁다

    사과의 빨간색은

    사과의 자비다

     

    사과를 그리고 싶을 땐

    사과의 자비가 그리운 때다







    3.jpg

    신덕룡물때를 읽다

     

     

     

    서쪽 하늘이 붉게 물들었다

     

    이제는 노을이 낸 길을 따라 돌아가야 한다

    양 손에 하루치의 품삯을 들고

    발목을 잡아끄는 뻘과

    뻘을 떨쳐버리는 굽은 등의 싸움이다

    한 걸음

    한 걸음

    노란 비옷과 물신과 고무줄로

    단단히 여미고 조였던 무장이 천천히 해체되는

    저 무거운 반복

     

    허리를 뒤틀며 가라앉는 갯벌 위에 쓰는

    자꾸만 되감기는

    느리고 고된 문장을읽을 수 없다







    4.jpg

    최승호봄밤

     

     

     

    창호지로 엷은 꽃향기 스며들고

    그리움의 푸른 늑대가 산봉우리를 넘어간다

    늘 보던 그 달이 지겨운데

    오늘은 동산에 분홍색 달이 떴으면

    바다 두루미가 달을 물고 날아 왔으면

    할 일 없는 봄밤에

    마음은 멀리 멀리 천리(千里밖 허공을 날고

    의지할 데가 없어 다시 마을을 기웃거린다

    어느 집 핼쓱한 병자가

    육신이 나른한 꽃향기에 취해

    아픔도 없이 조용히 죽어가나 보다

    아름다운 용모의 귀신들이

    우두커니 꽃나무 그늘에 서서

    저승에도 못 가는 찬기운의 한숨을 쉬고

    인간축에도 못 끼는 서러운 낯짝으로

    누가 좀 따뜻이 나를 대해줬으면 하고

    은근히 기다리는 봄밤

    때에 절은 묵은 솜뭉치처럼

    짓눌린 혼()들을 꾸겨 담은 채

    저승열차는 내 두개골 속을 지난다







    5.jpg

    안명옥연애

     

     

     

    먹는 일이 지루해지기 전에

    나는 식탁을 떠난다

    한때는 온갖 요리를 상상하고

    새롭거나 맛있는 음식을 떠올리기도 했다

    가끔은 붉은 꽃이 활짝 핀 식탁에서

    잔을 높이 쳐들고 건배를 외치며

    행복한 미소를 남발하기도 했다

    몸이 먹으려해도 영혼은 음식을 거부하고

    먹지 못하는 사람 곁엔 친구도 생기지 않고

    식탁은 광활해지고

    막막해하더니

    식탁은 자유를 얻었다

    사막처럼 깨끗해서 기분 좋은 식탁은

    다른 삶을 준비하려는지

    노트북과 신문책이 올라가고

    엄마 생일에 동그라미 쳐진 작은 달력과

    늘어나는 영양제들이 식탁 구석을 차지했다

    요리는 진화의 불꽃이라며

    인간을 인간답게 한다고 요리에 열중하던 나는

    요리를 안 하면서 편안해지고

    생식을 즐기며 살이 빠지고 있다

    예전 생각나밥이나 먹자는 전화가 온다

    갑자기 속이 울렁거린다

    혼자 먹는 밥은 양이 줄어들고

    텔레비전과 함께 파프리카를 먹으며

    많은 별들이 흘러가는 걸 바라본다







    통통볼의 꼬릿말입니다
    kYOH2dJ.jpg

    이 게시물을 추천한 분들의 목록입니다.
    [1] 2019/12/09 10:05:19  59.2.***.51  사과나무길  563040
    [2] 2019/12/09 21:56:37  183.96.***.3  renovatiost  277019
    푸르딩딩:추천수 3이상 댓글은 배경색이 바뀝니다.
    (단,비공감수가 추천수의 1/3 초과시 해당없음)

    죄송합니다. 댓글 작성은 회원만 가능합니다.

    번호 제 목 이름 날짜 조회 추천
    89229
    그대는 언제 나와 헤어지기로 결심했나요 선너와난후끈 20/01/21 16:42 61 1
    89228
    강릉바다 선너와난후끈 20/01/21 16:40 48 1
    89227
    [BGM] 무너지는 건 순간이다 통통볼 20/01/21 14:38 74 1
    89226
    오늘 당신의 하루가~ 펌글 행복이야기_ 20/01/21 13:46 57 0
    89225
    [1] 천재영 20/01/21 10:17 60 1
    89224
    [가능하면 1일 1시] 목련 봉오리 창작글 †촘갸늠† 20/01/21 09:45 47 1
    89223
    #1284 예전 책에  '여기서 행복할 것' ,,,<글반장> 내일아침N 20/01/21 09:07 83 1
    89222
    愛誦詩抄- 물의 침묵 상크리엄 20/01/21 07:37 61 1
    89221
    예쁜 하루~ 펌글 행복이야기_ 20/01/20 14:04 97 0
    89220
    엄마라는 호칭 [2] 천재영 20/01/20 10:52 105 1
    89219
    [BGM] 고독은 그늘을 통해 말한다 통통볼 20/01/20 10:37 85 1
    89218
    [가능하면 1일 1시] 라면으로 차린 상 창작글 †촘갸늠† 20/01/20 10:06 83 1
    89217
    #1283 후회만 가득한 과거와 불안하기만...<글반장> 내일아침N 20/01/20 09:33 113 2
    89216
    궤변35 창작글 TheBlueEast 20/01/19 14:46 86 0
    89215
    [BGM] 어떤 저녁에는 내가 없다 통통볼 20/01/19 13:36 111 2
    89214
    꽃동굴을 위해(19금) 창작글 낭만아자씨 20/01/19 10:47 683 1
    89213
    [가능하면 1일 1시] 창작글 †촘갸늠† 20/01/19 09:19 81 1
    89212
    청춘 역사 [2] 천재영 20/01/19 09:17 76 1
    89211
    아침 이슬과 같은 말~ 펌글 행복이야기_ 20/01/18 14:49 120 0
    89210
    [BGM] 마음만 내려두고 지나갑니다 통통볼 20/01/18 14:24 115 2
    89209
    나는 나다 창작글 코알라친구 20/01/18 12:51 96 1
    89208
    기다림의 이유 창작글 코알라친구 20/01/18 12:39 95 1
    89207
    [가능하면 1일 1시] 아가야25 창작글 †촘갸늠† 20/01/18 09:26 77 1
    89206
    등 불 [2] 천재영 20/01/18 09:25 75 1
    89205
    마음에 찍다 창작글 코알라친구 20/01/18 00:42 97 1
    89204
    궤변32 창작글 TheBlueEast 20/01/17 23:05 85 1
    89203
    김 계선 종친의 아름다운 善行(수정1) 창작글 다윗김 20/01/17 19:19 85 0
    89202
    아름다운 삶을 위한 생각~ 펌글 행복이야기_ 20/01/17 13:32 144 1
    89201
    조선시대 설 2 [2] 천재영 20/01/17 10:15 121 2
    89200
    [BGM] 떠나서 돌아오지 마라 통통볼 20/01/17 09:57 135 3
    [1] [2] [3] [4] [5] [6] [7] [8] [9] [10] [다음10개▶]
    단축키 운영진에게 바란다(삭제요청/제안) 운영게 게시판신청 자료창고 보류 개인정보취급방침 청소년보호정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