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바일 오유 바로가기
http://m.todayhumor.co.kr
분류 게시판
베스트
  • 베스트오브베스트
  • 베스트
  • 오늘의베스트
  • 유머
  • 유머자료
  • 유머글
  • 이야기
  • 자유
  • 고민
  • 연애
  • 결혼생활
  • 좋은글
  • 자랑
  • 공포
  • 멘붕
  • 사이다
  • 군대
  • 밀리터리
  • 미스터리
  • 술한잔
  • 오늘있잖아요
  • 투표인증
  • 새해
  • 이슈
  • 시사
  • 시사아카이브
  • 사회면
  • 사건사고
  • 생활
  • 패션
  • 패션착샷
  • 아동패션착샷
  • 뷰티
  • 인테리어
  • DIY
  • 요리
  • 커피&차
  • 육아
  • 법률
  • 동물
  • 지식
  • 취업정보
  • 식물
  • 다이어트
  • 의료
  • 영어
  • 맛집
  • 추천사이트
  • 해외직구
  • 취미
  • 사진
  • 사진강좌
  • 카메라
  • 만화
  • 애니메이션
  • 포니
  • 자전거
  • 자동차
  • 여행
  • 바이크
  • 민물낚시
  • 바다낚시
  • 장난감
  • 그림판
  • 학술
  • 경제
  • 역사
  • 예술
  • 과학
  • 철학
  • 심리학
  • 방송연예
  • 연예
  • 음악
  • 음악찾기
  • 악기
  • 음향기기
  • 영화
  • 다큐멘터리
  • 국내드라마
  • 해외드라마
  • 예능
  • 팟케스트
  • 방송프로그램
  • 무한도전
  • 더지니어스
  • 개그콘서트
  • 런닝맨
  • 나가수
  • 디지털
  • 컴퓨터
  • 프로그래머
  • IT
  • 안티바이러스
  • 애플
  • 안드로이드
  • 스마트폰
  • 윈도우폰
  • 심비안
  • 스포츠
  • 스포츠
  • 축구
  • 야구
  • 농구
  • 바둑
  • 야구팀
  • 삼성
  • 두산
  • NC
  • 넥센
  • 한화
  • SK
  • 기아
  • 롯데
  • LG
  • KT
  • 메이저리그
  • 일본프로야구리그
  • 게임1
  • 플래시게임
  • 게임토론방
  • 엑스박스
  • 플레이스테이션
  • 닌텐도
  • 모바일게임
  • 게임2
  • 던전앤파이터
  • 마비노기
  • 마비노기영웅전
  • 하스스톤
  • 히어로즈오브더스톰
  • gta5
  • 디아블로
  • 디아블로2
  • 피파온라인2
  • 피파온라인3
  • 워크래프트
  • 월드오브워크래프트
  • 밀리언아서
  • 월드오브탱크
  • 블레이드앤소울
  • 검은사막
  • 스타크래프트
  • 스타크래프트2
  • 베틀필드3
  • 마인크래프트
  • 데이즈
  • 문명
  • 서든어택
  • 테라
  • 아이온
  • 심시티5
  • 프리스타일풋볼
  • 스페셜포스
  • 사이퍼즈
  • 도타2
  • 메이플스토리1
  • 메이플스토리2
  • 오버워치
  • 오버워치그룹모집
  • 포켓몬고
  • 파이널판타지14
  • 배틀그라운드
  • 기타
  • 종교
  • 단어장
  • 자료창고
  • 운영
  • 공지사항
  • 오유운영
  • 게시판신청
  • 보류
  • 임시게시판
  • 메르스
  • 세월호
  • 원전사고
  • 2016리오올림픽
  • 2018평창올림픽
  • 게시판찾기
  • 게시물ID : lovestory_88909
    작성자 : 낭만아자씨 (가입일자:2019-11-14 방문횟수:60)
    추천 : 1
    조회수 : 114
    IP : 121.161.***.169
    댓글 : 0개
    등록시간 : 2019/12/03 10:26:11
    http://todayhumor.com/?lovestory_88909 모바일
    사랑, 그 자리(2)
    옵션
    • 창작글

    ***

     참고 끝까장 읽는 이는 복이 있나니, 내가 그의 이름을 기억하겠고.

    ***


        사랑, 그 자리(2)


         

     회사로 돌아가는 길에도 내내 머리가 터질 것만 같았다. 도대체 어떻게 해야 될지 모를 일이었다. 지금이라도 여자에게 전화해서 아빠를 만나지 말라고 할까? 그런데 혹시 전화번호가 잘못 입력됐음 어떻게 하는가가 또 걱정이었다. 전화번호는 맞다고 해도 아빠를 모른다고 해버리면 여자의 목소리는 모르니 또 어쩔 수 없는 일이 아닌가. 이렇게 저렇게 모든 게 걱정이고 고민이었다. 엄마가 알면 상상도 하지 못한 일이 벌어질 것이고, 동생들과 의논할 수도 없었다. 이런 일을 동생들에게 어떻게 이야기를 한단 말인가. 알고 가만히 있을 애들도 아니었다. 그렇다고 이제 곧 나의 남편이 될 그에게 도움을 구하기에는 너무 수치스러웠다. 아빠에게 직접 이야기하는 것이 좋을까, 모르는 척하는 것이 좋을까? 그리고 여자를 닦달해 둘의 관계만 끊으면 아빠의 불륜은 없어지는 것인가? 아무 일도 없었던 것이 되고, 말끔히 용서를 해줘야 되는 것인가? 이런 어처구니없는 고민을 안겨준 아빠가 미웠고, 아빠를 방치한 엄마에게 화가 났다.    

     아니나 다를까 사무실에서는 김부장이 눈을 모로 세우고 기다리고 있었다. 나는 무조건 머리를 조아렸다. 

     “부장님, 너무 죄송해요! 갑자기 배가 아파서요!”

     “김지현씨, 죄송하다면 다야? 구체적으로  배가 어떻게 아팠는데?”

     “점심 먹은 것이 잘못됐나 봐요!”

     평소 같음 창피하고 자존심이 상해서 얼버무렸을 나였지만 아빠의 일이 머릿속에 꽉 차 있어선지 별 생각없이 말하고 있었다. 배가 아팠다면 그만이지 그런 걸 꼭 꼬치꼬치 따져묻는 김부장이었다. 그리고는 1시간도 더 허비를 했으니 회사 입장에서는 얼마나 손해를 입었냐며 내가 시급으로 따지면 얼마 짜리냐고 묻고는 그렇게는 계산을 해본 적이 없다고 하자 변상을 하려면 시급의 5배는 물어내야 될 거라고 했다. 회사 입장에선 이윤을 계산하지 않을 수 없다는 것이다. 그러니까 내가 회사로부터 받는 임금을 포함하고, 내가 쓰는 경비, 내가 발생시킬 이윤까지 변상해야 한다는 것이었다. 내가 묵묵부답으로 일관하자 이런저런 잔소리를 한참 더 하더니 뜬금없이 말했다.

     “아니, 지현씨는 왜 아직 거기 서 있어? 일 안하고! 똥 땜에 이 무슨 똥 같은 경우야? 시간낭비를 얼마나 했냐구! 직장인들은 출근하면 몸도 제 몸이 아니라 회사 몸이야! 앞으로 점심도 배탈 안날 거 골라서 먹고! 알았어?”

     그제서야 나는 자리에 앉았다. 걸진 잔소리를 들으면서도 계속 아빠와 그 여자를 생각하느라 부끄럽고 자존심 상할 틈도, 우울하고 화가 날 여가도 없었다. 여느 때처럼 회사를 옮길까, 충동이 일지도 않았다.

     그날도 나는 야근을 하고 늦은 퇴근을 했다. 줄곧 아빠의 일만 생각하다보니 지하철을 내려서야 후회를 했다. 회사에서는 결혼하고 살 집에 가리라 생각하고선 여기로 와 버린 것이었다. 그렇다고 거기로 돌아가기엔 너무 피곤했다. 거실에서 엄마는 골프채널을 보고, 아빠는 바둑을 두고 있었다. 나는 인사도 하지 않고 방으로 들어가 방문을 쾅, 닫고 잠궜다. 엄마가 바로 문을 두드렸다. 

     “왜? 회사에서 무슨 일 있었니?”

     나는 아무 말도 하지 않았다. 엄마에 대한 미움이 솟구쳐 올랐다. 아빠를 그렇게 방치한 책임은 결국 엄마에게 있지 않은가 말이다. 

     “무슨 일이야? 문 좀 열어봐!”

     엄마가 문을 두드리며 손잡이를 돌려댔다. 내가 소리를 질렀다. 

     “혼자 있고 싶으니까 가만 좀 둬!”

     “얘가 왜이래? 갑자기 않던 짓을 하고 난리야? 니가 지효니, 지수니? 엄마한테 왜 짜증을 부리고 지랄이야? 더러워 죽겠네! 이제 만만한 년은 하나도 없네!”

     엄마는 나보다 더 높은 목소리로 짜증을 부리더니 가버렸다. 엄마는 원래 무엇이든 가슴 속에 담아두는 법이 없었다. 그래서 우리 자매들은 모이면 말한다. 엄마는 스트레스 제로일 거라고. 

     “언니, 무슨 일 있어? 문 좀 열어봐!”

     지효가 제 방에서 들었는지 문을 두드렸다. 자다가 깬 것인지 목소리에 졸음이 가득 묻어 있었다. 곧 결혼을 한다니까 그런지 언니인 나를 무척 챙겨주는 지효였다. 

     “아니, 피곤해서 그러니까 가서 자!”

     “그런 거 맞지? 나 잔다아!”   

     지효가 가고 나니 왈칵 눈물이 쏟아졌다. 출장 중인 그가 너무 보고 싶었다. 

     “오늘은 영상통화 왜 안해? 아니, 울고 있는 거야?”

     그가 당황하는 기색이 느껴졌다. 

     “왜? 보고 싶어 우는 거야? 내일 모레면 가는데 뭘 울어?“

     내가 울음을 그치지 않자 더 조심스러워했다.

     “혹시 엄마하고 무슨 일 있었어?”

     “아니, 아무 일도 없어! 어머님은 만나지도 않았는데 뭘.”

     “그럼 회사에서 무슨 일 있었어?”

     “아니, 그냥! 그냥 울고 싶어서!”

     “그냥 울고 싶어서가 뭐야? 보고 싶어서라든가 뭐 이유가 있어야 될 거 아냐?”

     “오빠, 정말 나 사랑하지?”

     “바보! 그걸 말이라고 해? 근데 너 왜 그래?”

     “언제까지 사랑하는데?”

     “영원이지, 그걸 말이라고! 진짜 너 이상하다?”

     “진짜 영원이지?”

     “그렇다니까!”

     “그래, 나도 믿어! 오빠 사랑해!”

     그와의 통화를 끝내고 나는 내일부터는 여기로 오지 않으리라 마음 먹었다.

     아빠 생각으로 머리가 복잡하다보니 다음날도 일이 손에 잡히지를 않았다. 그러고보니 아빠가 회사를 그만 둔 것이 10년 쯤 됐다. 엄마와 아빠의 사이가 헝클어지기 시작한 건 그때부터였던 것 같다. 그 일이 있기 전에는 엄마와 아빠가 다투는 것을 본 기억이 없었다. 웬만한 일은 아빠의 양보와 인내로 조용히 넘어갔던 것이다. 그때 아빠의 회사에선 300명을 감원한다는 방침이 정해졌다고 했다. 그런데 엄마 말에 따르면 아빠가 자진해서 1호로 사표를 썼다는 것이었다. 그것도 엄마와는 한 마디 의논도 없이. 아빠의 사표가 더는 돌이킬 수 없게  된 날 밤엔ㅡ엄마는 평소 친분이 있는 아빠 회사 회장의 부인에게 사표 반려를 부탁하러 갔다고 했다ㅡ 난리가 아니었다. 엄마는 거의 난동 수준으로 설쳐댔다. 손에 잡히는 것은 모두 어디론가 날아갔고, 동네가 떠나가라고 악을 썼다.

     “회장 마누라 그 늙은 돌아이년한테 내가 어떻게 한 줄 알아? 어떻게 한 줄 아냐고? 가진 건 돈 밖에 없는 사람들한테 내가 어떻게 했겠어? 때미는 거, 안마하는 거 배워서 때미는 종노릇, 안마하는 종노릇했어! 자존심도 없는 종노릇했다고오! 골프 눈치 못 채게, 기분 상하지 않게 져주는 건 쉬운 일인 줄 알아? 쉬운 일이냐고오?”

     “......”

     “부장은 당신 능력으로 된 줄 알아? 나 아니었음 당신은 만년과장이야. 10년 후에는 사장되게 만들어 놨더니 일언반구도 없이 사표를 쓰냐고, 등신아!”

     “대가리에 똥만 찬 썩은 인간들 수발하는 건 쉬운 일인지 알아?”

     그날 처음으로 아빠도 언성을 높일 줄 아는 사람이란 걸 알았다. 아빠의 말이 끝나자마자 엄마는 퍼질러 앉아 울기 시작했다. 엄마의 넋두리가 시작됐다.


     ㅡ3편에서 계에속됩니더.


    이 게시물을 추천한 분들의 목록입니다.
    [1] 2019/12/03 18:56:08  59.2.***.51  사과나무길  563040
    푸르딩딩:추천수 3이상 댓글은 배경색이 바뀝니다.
    (단,비공감수가 추천수의 1/3 초과시 해당없음)

    죄송합니다. 댓글 작성은 회원만 가능합니다.

    번호 제 목 이름 날짜 조회 추천
    89212
    청춘 역사 [2] 천재영 20/01/19 09:17 89 2
    89211
    아침 이슬과 같은 말~ 펌글 행복이야기_ 20/01/18 14:49 138 2
    89210
    [BGM] 마음만 내려두고 지나갑니다 통통볼 20/01/18 14:24 131 3
    89209
    나는 나다 창작글 코알라친구 20/01/18 12:51 107 2
    89208
    기다림의 이유 창작글 코알라친구 20/01/18 12:39 109 2
    89207
    [가능하면 1일 1시] 아가야25 창작글 †촘갸늠† 20/01/18 09:26 92 2
    89206
    등 불 [2] 천재영 20/01/18 09:25 86 2
    89205
    마음에 찍다 창작글 코알라친구 20/01/18 00:42 105 2
    89204
    궤변32 창작글 TheBlueEast 20/01/17 23:05 91 2
    89203
    김 계선 종친의 아름다운 善行(수정1) 창작글 다윗김 20/01/17 19:19 91 1
    89202
    아름다운 삶을 위한 생각~ 펌글 행복이야기_ 20/01/17 13:32 153 1
    89201
    조선시대 설 2 [2] 천재영 20/01/17 10:15 124 2
    89200
    [BGM] 떠나서 돌아오지 마라 통통볼 20/01/17 09:57 141 3
    89199
     게이머( gamer ) 창작글 골드총각 20/01/17 09:41 94 2
    89198
    [가능하면 1일 1시] 술은 어디에 좋은 약인가 창작글 †촘갸늠† 20/01/17 09:29 113 1
    89197
    #1282 내가 외로울 때 누가 나에게 손을...<글반장> 내일아침N 20/01/17 08:08 189 3
    89196
    #1281 가벼운 것도 오래 들고 있으니 무거웠다..<글반장> 내일아침N 20/01/16 14:51 210 4
    89193
    다시 출발하고 싶은 세월~ 행복이야기_ 20/01/16 14:10 139 1
    89192
    [BGM] 속에 든 모든 게 쏟아졌다 통통볼 20/01/16 10:40 130 4
    89191
    [가능하면 1일 1시] 개와 늑대의 시간 창작글 †촘갸늠† 20/01/16 09:30 118 2
    89190
    愛誦詩抄- 한 몸 상크리엄 20/01/16 07:22 157 2
    89189
    좋은글 너무나 감사했습니다 [1] 라미하인 20/01/16 00:26 158 3
    89188
    운명 창작글 코알라친구 20/01/15 22:03 112 2
    89187
    #1280 승자와 패자의 차이는 간단하다..<글반장> [2] 김꿀꿀이 20/01/15 15:14 239 5
    89186
    #1279 어디선가 읽은 이야기인데 사람이면...<글반장> 김꿀꿀이 20/01/15 15:13 218 2
    89185
    엄마의 죽음을 아들에게 전하는 아빠 펌글 2020만사형통 20/01/15 12:54 175 3
    89184
    [BGM] 아직도 그 전화번호를 쓰고 있었다 통통볼 20/01/15 11:26 150 2
    89183
    조선 시대 야설 [2] 천재영 20/01/15 10:48 196 1
    89182
    [가능하면 1일 1시] 어머니는 달에 계신가 보다 창작글 †촘갸늠† 20/01/15 10:14 104 2
    89181
    [BGM] 꽃이 피었다고 전화를 한다 통통볼 20/01/14 11:46 172 4
    [1] [2] [3] [4] [5] [6] [7] [8] [9] [10] [다음10개▶]
    단축키 운영진에게 바란다(삭제요청/제안) 운영게 게시판신청 자료창고 보류 개인정보취급방침 청소년보호정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