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바일 오유 바로가기
http://m.todayhumor.co.kr
분류 게시판
베스트
  • 베스트오브베스트
  • 베스트
  • 오늘의베스트
  • 유머
  • 유머자료
  • 유머글
  • 이야기
  • 자유
  • 고민
  • 연애
  • 결혼생활
  • 좋은글
  • 자랑
  • 공포
  • 멘붕
  • 사이다
  • 군대
  • 밀리터리
  • 미스터리
  • 술한잔
  • 오늘있잖아요
  • 투표인증
  • 새해
  • 이슈
  • 시사
  • 시사아카이브
  • 사회면
  • 사건사고
  • 생활
  • 패션
  • 패션착샷
  • 아동패션착샷
  • 뷰티
  • 인테리어
  • DIY
  • 요리
  • 커피&차
  • 육아
  • 법률
  • 동물
  • 지식
  • 취업정보
  • 식물
  • 다이어트
  • 의료
  • 영어
  • 맛집
  • 추천사이트
  • 해외직구
  • 취미
  • 사진
  • 사진강좌
  • 카메라
  • 만화
  • 애니메이션
  • 포니
  • 자전거
  • 자동차
  • 여행
  • 바이크
  • 민물낚시
  • 바다낚시
  • 장난감
  • 그림판
  • 학술
  • 경제
  • 역사
  • 예술
  • 과학
  • 철학
  • 심리학
  • 방송연예
  • 연예
  • 음악
  • 음악찾기
  • 악기
  • 음향기기
  • 영화
  • 다큐멘터리
  • 국내드라마
  • 해외드라마
  • 예능
  • 팟케스트
  • 방송프로그램
  • 무한도전
  • 더지니어스
  • 개그콘서트
  • 런닝맨
  • 나가수
  • 디지털
  • 컴퓨터
  • 프로그래머
  • IT
  • 안티바이러스
  • 애플
  • 안드로이드
  • 스마트폰
  • 윈도우폰
  • 심비안
  • 스포츠
  • 스포츠
  • 축구
  • 야구
  • 농구
  • 바둑
  • 야구팀
  • 삼성
  • 두산
  • NC
  • 넥센
  • 한화
  • SK
  • 기아
  • 롯데
  • LG
  • KT
  • 메이저리그
  • 일본프로야구리그
  • 게임1
  • 플래시게임
  • 게임토론방
  • 엑스박스
  • 플레이스테이션
  • 닌텐도
  • 모바일게임
  • 게임2
  • 던전앤파이터
  • 마비노기
  • 마비노기영웅전
  • 하스스톤
  • 히어로즈오브더스톰
  • gta5
  • 디아블로
  • 디아블로2
  • 피파온라인2
  • 피파온라인3
  • 워크래프트
  • 월드오브워크래프트
  • 밀리언아서
  • 월드오브탱크
  • 블레이드앤소울
  • 검은사막
  • 스타크래프트
  • 스타크래프트2
  • 베틀필드3
  • 마인크래프트
  • 데이즈
  • 문명
  • 서든어택
  • 테라
  • 아이온
  • 심시티5
  • 프리스타일풋볼
  • 스페셜포스
  • 사이퍼즈
  • 도타2
  • 메이플스토리1
  • 메이플스토리2
  • 오버워치
  • 오버워치그룹모집
  • 포켓몬고
  • 파이널판타지14
  • 배틀그라운드
  • 기타
  • 종교
  • 단어장
  • 자료창고
  • 운영
  • 공지사항
  • 오유운영
  • 게시판신청
  • 보류
  • 임시게시판
  • 메르스
  • 세월호
  • 원전사고
  • 2016리오올림픽
  • 2018평창올림픽
  • 게시판찾기
  • 게시물ID : lovestory_88103
    작성자 : 통통볼 (가입일자:2012-11-15 방문횟수:1479)
    추천 : 2
    조회수 : 189
    IP : 211.63.***.200
    댓글 : 0개
    등록시간 : 2019/07/30 08:23:14
    http://todayhumor.com/?lovestory_88103 모바일
    [BGM] 빈 손의 기억

    사진 출처 : https://unsplash.com/

    BGM 출처 : https://youtu.be/Sj_77ahq0vo






    1.jpg

    김상옥봉선화

     

     

     

    비오자 장독간에 봉선화 반만 벌어

    해마다 피는 꽃을 나만 두고 볼 것인가

    세세한 사연을 적어 누님께로 보내자

     

    누님이 편지 보며 하마 울까 웃으실까

    눈앞에 삼삼이는 고향집을 그리시고

    손톱에 꽃물들이던 그날 생각하시리

     

    양지에 마주앉아 실로 찬찬 매어주던

    하얀 손가락이 연붉은 그 손톱을

    지금은 꿈속에 본 듯 힘줄만이 서노나







    2.jpg

    이종섶버드나무 장례식

     

     

     

    두 팔을 벌려야 겨우 안을 수 있었던

    동네 어귀 버드나무 한 그루

    길을 넓히기 위해 베어낼 수밖에 없었다

    아무런 연고조차 없어 애를 태웠으나

    밑동이 잘려 우지끈 넘어진 나무를

    운구하기 알맞게 자르기 시작했을 때

    하나 둘 나타나는 유족들

    가족들의 뿌리였던 할머니 위로

    든든한 기둥이었던 남편이 먼저 내려왔고

    그 위에 있던 자식들도 차례로 도착했다

    평생 살을 맞대고 살던 남편이

    허공으로 뻗어가는 어린 가지들 뒷바라지가 힘겨워

    노모를 돌볼 생각조차 못했던 아들과 딸들이

    기계톱의 부음을 듣고 한걸음에 달려온 것이다

    잠시 후면 트럭을 타고 떠나갈 가족들

    유품으로 남긴 나이테 편지를 읽었을까

    언제나 동구 밖을 바라보며 살았던 할머니

    떠나간 가족들이 보고 싶을 때는

    땅속을 헤집는 뿌리 끝까지 그리움이 사무쳤는데

    자를 건 자르고 뽑을 건 뽑으면서

    가족들에 대한 추억을 하나씩 수습한 후

    마침내 지상에서 그 흔적을 완전히 지웠다

    움푹 파인 집에 남겨진 뿌리들은

    간혹 할머니의 기억을 틔우기도 하겠지만

    빈집을 헤매다 숨을 거둘 것이다







    3.jpg

    강인한빈 손의 기억

     

     

     

    내가 가만히 손에 집어든 이 돌을

    낳은 것은 강물이었으리

    둥글고 납작한 이 돌에서 어떤 마음이 읽힌다

    견고한 어둠 속에서 파닥거리는

    알 수 없는 비상의 힘을 나는 느낀다

    내 손 안에서 숨 쉬는 알

    둥우리에서 막 꺼낸 피 묻은 달걀처럼

    이 속에서 눈뜨는 보석 같은 빛과 팽팽한 힘이

    내 혈관을 타고 심장에 전해온다

    왼팔을 창처럼 길게 뻗어 건너편 언덕을 향하고

    오른손을 잠시 굽혔다가

    힘껏 내쏘면

    수면은 가볍게 돌을 튕기고 튕기고 또 튕긴다

    보라흐르는 물 위에 번개치듯

    꽃이 핀다핀다핀다

    돌에 입술을 대는 강물이여

    차갑고 짧은 입맞춤

    수정으로 피는 허무의 꽃송이여

    내 손에서 날아간 돌의 의지가

    피워내는 저 아름다운 물의 언어를

    나는 알지 못한다

    빈 손아귀에 잠시 머물렀던 돌을 기억할 뿐







    4.jpg

    이인원여우비

     

     

     

    벌건 대낮

    꼭지까지 취해버린 칸나 꽃대가

    돌아서서 울컥

    속엣것을 토해내는 순간

    차가운 도마뱀 꼬리가

    휘익

    발등을 스쳐 지나

    갔다






    5.jpg

    문인수안개

     

     

     

    기차의 긴 꼬리가 안개 속으로 사라졌다

    아무런 구멍도 나지 않았다

    마음의 자욱한 준령이 그리움 통과하지 못하겠다

    쿵쾅거리는 몸만 제자리 뜨겁게 만져진다







    통통볼의 꼬릿말입니다
    kYOH2dJ.jpg

    이 게시물을 추천한 분들의 목록입니다.
    [1] 2019/07/30 19:04:38  59.2.***.51  사과나무길  563040
    [2] 2019/08/04 13:55:25  183.96.***.111  renovatiost  277019
    푸르딩딩:추천수 3이상 댓글은 배경색이 바뀝니다.
    (단,비공감수가 추천수의 1/3 초과시 해당없음)

    죄송합니다. 댓글 작성은 회원만 가능합니다.

    번호 제 목 이름 날짜 조회 추천
    88472
    [가능하면 1일 1시] 누운 잔이 그린 밤 창작글 †촘갸늠† 19/09/26 09:31 135 2
    88471
    [BGM] 그 곳에는 새의 둥지가 있었다 통통볼 19/09/26 09:08 184 2
    88470
    내스스로에게 동기부여 글쓰기 경영학도 19/09/26 04:41 176 1
    88469
    [BGM] 넌 나처럼 살지 마라 통통볼 19/09/25 23:14 209 3
    88468
    시로 칠해 보아요 창작글 TheBlueEast 19/09/25 22:04 150 1
    88467
    #1205 모든 성공한 사람들을 묶어주는 공통점은..<글반장> 김꿀꿀이 19/09/25 18:28 300 3
    88466
    마음과 인격 LOVE_MYSELF 19/09/25 14:35 212 1
    88465
    복 받은 세대 [2] 천재영 19/09/25 10:18 218 1
    88464
    [가능하면 1일 1시] 핫도그 창작글 †촘갸늠† 19/09/25 10:01 148 2
    88463
    모든 것은 한개부터 시작합니다~ 펌글 행복이야기_ 19/09/24 22:43 191 0
    88462
    시로 칠해 보아요 창작글 TheBlueEast 19/09/24 21:13 160 1
    88461
    #1204 내가 어떤 사람을 미워하고 증오할 수..<글반장> 김꿀꿀이 19/09/24 11:51 307 3
    88460
    음식 문화 [2] 천재영 19/09/24 09:35 200 1
    88459
    [가능하면 1일 1시] 가을7 창작글 †촘갸늠† 19/09/24 09:03 160 1
    88458
    [BGM] 아름다운 이여, 떠나가지 마라 통통볼 19/09/24 08:41 189 2
    88457
    愛誦詩抄- 옛 이야기 상크리엄 19/09/24 07:55 199 1
    88456
    시로 칠해 보아요 창작글 TheBlueEast 19/09/24 02:55 145 1
    88455
    시로 칠해 보아요 창작글 TheBlueEast 19/09/23 22:58 159 1
    88454
    엄마의 마지막 식사~ 펌글 행복이야기_ 19/09/23 19:20 204 0
    88453
    #1203 단언하건대 결코 예민하거나 날카로운 것..<글반장> 김꿀꿀이 19/09/23 14:20 280 2
    88452
    못 난 이 [2] 천재영 19/09/23 09:45 183 1
    88451
    [가능하면 1일 1시] 우산4 †촘갸늠† 19/09/23 09:28 153 1
    88450
    [BGM] 비 오는 날은 젖었다 통통볼 19/09/23 08:40 198 2
    88449
    당신이 보고 싶은 날~ 펌글 행복이야기_ 19/09/22 20:43 211 0
    88448
    시로 칠해 보아요 창작글 TheBlueEast 19/09/22 19:15 195 1
    88447
    시로 칠해 보아요 창작글 TheBlueEast 19/09/22 17:50 140 1
    88446
    시로 칠해 보아요 창작글 TheBlueEast 19/09/22 14:33 129 1
    88445
    겨울 맞이 [1] 천재영 19/09/22 09:34 140 1
    88444
    [가능하면 1일 1시] 비꽃놀이 창작글 †촘갸늠† 19/09/22 09:20 132 1
    88443
    입장 거북놀이 창작글 TheBlueEast 19/09/21 13:26 203 1
    [1] [2] [3] [4] [5] [6] [7] [8] [9] [10] [다음10개▶]
    단축키 운영진에게 바란다(삭제요청/제안) 운영게 게시판신청 자료창고 보류 개인정보취급방침 청소년보호정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