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바일 오유 바로가기
http://m.todayhumor.co.kr
분류 게시판
베스트
  • 베스트오브베스트
  • 베스트
  • 오늘의베스트
  • 유머
  • 유머자료
  • 유머글
  • 이야기
  • 자유
  • 고민
  • 연애
  • 결혼생활
  • 좋은글
  • 자랑
  • 공포
  • 멘붕
  • 사이다
  • 군대
  • 밀리터리
  • 미스터리
  • 술한잔
  • 오늘있잖아요
  • 투표인증
  • 새해
  • 이슈
  • 시사
  • 시사아카이브
  • 사회면
  • 사건사고
  • 생활
  • 패션
  • 패션착샷
  • 아동패션착샷
  • 뷰티
  • 인테리어
  • DIY
  • 요리
  • 커피&차
  • 육아
  • 법률
  • 동물
  • 지식
  • 취업정보
  • 식물
  • 다이어트
  • 의료
  • 영어
  • 맛집
  • 추천사이트
  • 해외직구
  • 취미
  • 사진
  • 사진강좌
  • 카메라
  • 만화
  • 애니메이션
  • 포니
  • 자전거
  • 자동차
  • 여행
  • 바이크
  • 민물낚시
  • 바다낚시
  • 장난감
  • 그림판
  • 학술
  • 경제
  • 역사
  • 예술
  • 과학
  • 철학
  • 심리학
  • 방송연예
  • 연예
  • 음악
  • 음악찾기
  • 악기
  • 음향기기
  • 영화
  • 다큐멘터리
  • 국내드라마
  • 해외드라마
  • 예능
  • 팟케스트
  • 방송프로그램
  • 무한도전
  • 더지니어스
  • 개그콘서트
  • 런닝맨
  • 나가수
  • 디지털
  • 컴퓨터
  • 프로그래머
  • IT
  • 안티바이러스
  • 애플
  • 안드로이드
  • 스마트폰
  • 윈도우폰
  • 심비안
  • 스포츠
  • 스포츠
  • 축구
  • 야구
  • 농구
  • 바둑
  • 야구팀
  • 삼성
  • 두산
  • NC
  • 넥센
  • 한화
  • SK
  • 기아
  • 롯데
  • LG
  • KT
  • 메이저리그
  • 일본프로야구리그
  • 게임1
  • 플래시게임
  • 게임토론방
  • 엑스박스
  • 플레이스테이션
  • 닌텐도
  • 모바일게임
  • 게임2
  • 던전앤파이터
  • 마비노기
  • 마비노기영웅전
  • 하스스톤
  • 히어로즈오브더스톰
  • gta5
  • 디아블로
  • 디아블로2
  • 피파온라인2
  • 피파온라인3
  • 워크래프트
  • 월드오브워크래프트
  • 밀리언아서
  • 월드오브탱크
  • 블레이드앤소울
  • 검은사막
  • 스타크래프트
  • 스타크래프트2
  • 베틀필드3
  • 마인크래프트
  • 데이즈
  • 문명
  • 서든어택
  • 테라
  • 아이온
  • 심시티5
  • 프리스타일풋볼
  • 스페셜포스
  • 사이퍼즈
  • 도타2
  • 메이플스토리1
  • 메이플스토리2
  • 오버워치
  • 오버워치그룹모집
  • 포켓몬고
  • 파이널판타지14
  • 배틀그라운드
  • 기타
  • 종교
  • 단어장
  • 자료창고
  • 운영
  • 공지사항
  • 오유운영
  • 게시판신청
  • 보류
  • 임시게시판
  • 메르스
  • 세월호
  • 원전사고
  • 2016리오올림픽
  • 2018평창올림픽
  • 코로나19
  • 2020도쿄올림픽
  • 게시판찾기
  • 게시물ID : love_49821
    작성자 : 당신은옳다
    추천 : 11
    조회수 : 25920
    IP : 110.15.***.167
    댓글 : 6개
    등록시간 : 2024/01/07 10:09:29
    http://todayhumor.com/?love_49821 모바일
    조건녀와 결혼할 뻔 한 썰
    <p><span style="margin:0px;padding:0px;border:0px;vertical-align:baseline;color:#333333;letter-spacing:-1px;font-family:arial, helvetica, sans-serif;font-size:14px;"><span lang="en-us" style="margin:0px;padding:0px;border:0px;vertical-align:baseline;"><span style="margin:0px;padding:0px;border:0px;vertical-align:baseline;letter-spacing:0pt;">4</span></span>년전에 스윗톡으로 만난 <span style="margin:0px;padding:0px;border:0px;vertical-align:baseline;letter-spacing:0pt;">ㅈㄱ</span>처자가 있는데 결혼까지 할 뻔 한 썰을 풀려고 해<span lang="en-us" style="margin:0px;padding:0px;border:0px;vertical-align:baseline;"><span style="margin:0px;padding:0px;border:0px;vertical-align:baseline;letter-spacing:0pt;">.</span></span><br>나는 <span lang="en-us" style="margin:0px;padding:0px;border:0px;vertical-align:baseline;"><span style="margin:0px;padding:0px;border:0px;vertical-align:baseline;letter-spacing:0pt;">40</span></span>대초 돌싱 남이야<span lang="en-us" style="margin:0px;padding:0px;border:0px;vertical-align:baseline;"><span style="margin:0px;padding:0px;border:0px;vertical-align:baseline;letter-spacing:0pt;">.</span></span><br><span lang="en-us" style="margin:0px;padding:0px;border:0px;vertical-align:baseline;"><span style="margin:0px;padding:0px;border:0px;vertical-align:baseline;letter-spacing:0pt;">4</span></span>년전이면 대충 당시 내 나이 감이 오지<span lang="en-us" style="margin:0px;padding:0px;border:0px;vertical-align:baseline;"><span style="margin:0px;padding:0px;border:0px;vertical-align:baseline;letter-spacing:0pt;">?</span></span><br> <br>당시에 일밖에 모르고 살던 나는 성욕<span lang="en-us" style="margin:0px;padding:0px;border:0px;vertical-align:baseline;"><span style="margin:0px;padding:0px;border:0px;vertical-align:baseline;letter-spacing:0pt;">? </span></span>사람에 대한 그리움<span lang="en-us" style="margin:0px;padding:0px;border:0px;vertical-align:baseline;"><span style="margin:0px;padding:0px;border:0px;vertical-align:baseline;letter-spacing:0pt;">? </span></span>뭐 그런 이유들로 스윗톡을 깔고 여기저기 기웃거렸다<span lang="en-us" style="margin:0px;padding:0px;border:0px;vertical-align:baseline;"><span style="margin:0px;padding:0px;border:0px;vertical-align:baseline;letter-spacing:0pt;">.</span></span><br>그러다가 한 아이가 내 쪽지에 답장을 했는데 그 아이가 <span lang="en-us" style="margin:0px;padding:0px;border:0px;vertical-align:baseline;"><span style="margin:0px;padding:0px;border:0px;vertical-align:baseline;letter-spacing:0pt;">1-15 </span></span>달라고 하면서 만나는 시간과 금액을 조율을 했어<span lang="en-us" style="margin:0px;padding:0px;border:0px;vertical-align:baseline;"><span style="margin:0px;padding:0px;border:0px;vertical-align:baseline;letter-spacing:0pt;">. </span></span>연락처는 주기 좀 그래서 라인을 깔고 이야기를 했어<span lang="en-us" style="margin:0px;padding:0px;border:0px;vertical-align:baseline;"><span style="margin:0px;padding:0px;border:0px;vertical-align:baseline;letter-spacing:0pt;">.</span></span><br>엎치락 뒤치락하다 <span lang="en-us" style="margin:0px;padding:0px;border:0px;vertical-align:baseline;"><span style="margin:0px;padding:0px;border:0px;vertical-align:baseline;letter-spacing:0pt;">2-20</span></span>에 그 아이를 만나게 되었는데 키도 조막만하고 수수하고 청순하게 생겼었다<span lang="en-us" style="margin:0px;padding:0px;border:0px;vertical-align:baseline;"><span style="margin:0px;padding:0px;border:0px;vertical-align:baseline;letter-spacing:0pt;">.</span></span><br>어플에선 <span lang="en-us" style="margin:0px;padding:0px;border:0px;vertical-align:baseline;"><span style="margin:0px;padding:0px;border:0px;vertical-align:baseline;letter-spacing:0pt;">20</span></span>대 초반이라 그랬는데 만나고 나니까 <span lang="en-us" style="margin:0px;padding:0px;border:0px;vertical-align:baseline;"><span style="margin:0px;padding:0px;border:0px;vertical-align:baseline;letter-spacing:0pt;">20</span></span>대 후반이라 했어<span lang="en-us" style="margin:0px;padding:0px;border:0px;vertical-align:baseline;"><span style="margin:0px;padding:0px;border:0px;vertical-align:baseline;letter-spacing:0pt;">.</span></span><br>대학교 나오고 알바좀 하다가 정식 사회생활 하기 직전에 뭐 공채<span lang="en-us" style="margin:0px;padding:0px;border:0px;vertical-align:baseline;"><span style="margin:0px;padding:0px;border:0px;vertical-align:baseline;letter-spacing:0pt;">? </span></span>합격하고 면접 대기하던 아이였어<span lang="en-us" style="margin:0px;padding:0px;border:0px;vertical-align:baseline;"><span style="margin:0px;padding:0px;border:0px;vertical-align:baseline;letter-spacing:0pt;">.</span></span><br>텔에 들어가자마자 방금 요가를 갔다와서 땀을 흘렸다며 옷을 훌렁훌렁 벗더니 샤워를 하러갔다<span lang="en-us" style="margin:0px;padding:0px;border:0px;vertical-align:baseline;"><span style="margin:0px;padding:0px;border:0px;vertical-align:baseline;letter-spacing:0pt;">. </span></span><span style="margin:0px;padding:0px;border:0px;vertical-align:baseline;letter-spacing:0pt;">ㅈㄱㅁㄴ</span>을 몇 번 안해본 나로썬 당황스럽기도 했지만 태연한 척 했어<span lang="en-us" style="margin:0px;padding:0px;border:0px;vertical-align:baseline;"><span style="margin:0px;padding:0px;border:0px;vertical-align:baseline;letter-spacing:0pt;">.</span></span><br>뭐 그렇게 거사를 치루고 그 아이는 그냥 뒤돌아 누워 태연하게 자더라<span lang="en-us" style="margin:0px;padding:0px;border:0px;vertical-align:baseline;"><span style="margin:0px;padding:0px;border:0px;vertical-align:baseline;letter-spacing:0pt;">.</span></span><br>또 당황스러웠는데<span lang="en-us" style="margin:0px;padding:0px;border:0px;vertical-align:baseline;"><span style="margin:0px;padding:0px;border:0px;vertical-align:baseline;letter-spacing:0pt;">.. </span></span>그냥 두니까 새곤새곤 자더라<span lang="en-us" style="margin:0px;padding:0px;border:0px;vertical-align:baseline;"><span style="margin:0px;padding:0px;border:0px;vertical-align:baseline;letter-spacing:0pt;">.</span></span><br>그러다가 뭔가 불안했는지 몸을 부르르 떨며 계속 깨는거 같더라<span lang="en-us" style="margin:0px;padding:0px;border:0px;vertical-align:baseline;"><span style="margin:0px;padding:0px;border:0px;vertical-align:baseline;letter-spacing:0pt;">.</span></span><br>그 모습을 보니까 뭔가 측은함이 느껴지고 이 상황에 대한 자괴감이 느껴졌어<span lang="en-us" style="margin:0px;padding:0px;border:0px;vertical-align:baseline;"><span style="margin:0px;padding:0px;border:0px;vertical-align:baseline;letter-spacing:0pt;">.</span></span><br>살포시 안아주니까 다시 잠들었어<span lang="en-us" style="margin:0px;padding:0px;border:0px;vertical-align:baseline;"><span style="margin:0px;padding:0px;border:0px;vertical-align:baseline;letter-spacing:0pt;">.</span></span><br> <br>그러고선 난 그날의 만남이 그걸로 끝난 줄 알았지<span lang="en-us" style="margin:0px;padding:0px;border:0px;vertical-align:baseline;"><span style="margin:0px;padding:0px;border:0px;vertical-align:baseline;letter-spacing:0pt;">.</span></span><br>근데 몇일 안지났는데 그 아이에게서 메시지가 왔어<span lang="en-us" style="margin:0px;padding:0px;border:0px;vertical-align:baseline;"><span style="margin:0px;padding:0px;border:0px;vertical-align:baseline;letter-spacing:0pt;">.</span></span><br>그냥 동네 아는 오빠 동생사이처럼 태연하게 연락이 왔어<span lang="en-us" style="margin:0px;padding:0px;border:0px;vertical-align:baseline;"><span style="margin:0px;padding:0px;border:0px;vertical-align:baseline;letter-spacing:0pt;">.</span></span><br>뭐 일상이 이랬고 친구를 만났고 뭐를 먹었고 뭐 이런 시시콜콜한<span lang="en-us" style="margin:0px;padding:0px;border:0px;vertical-align:baseline;"><span style="margin:0px;padding:0px;border:0px;vertical-align:baseline;letter-spacing:0pt;">?</span></span><br>나는 이 아이가 외로움을 많이 타는건지 뇌를 다리미로 다려 놓은건지 알수 없을 정도로<span lang="en-us" style="margin:0px;padding:0px;border:0px;vertical-align:baseline;"><span style="margin:0px;padding:0px;border:0px;vertical-align:baseline;letter-spacing:0pt;">.. </span></span>불편한 사이여야 하는데 순식간에 나에게 접근해 왔다<span lang="en-us" style="margin:0px;padding:0px;border:0px;vertical-align:baseline;"><span style="margin:0px;padding:0px;border:0px;vertical-align:baseline;letter-spacing:0pt;">.</span></span><br> <br>나는 당시에 금전적으로 꽤 여유가 있었어<span lang="en-us" style="margin:0px;padding:0px;border:0px;vertical-align:baseline;"><span style="margin:0px;padding:0px;border:0px;vertical-align:baseline;letter-spacing:0pt;">. </span></span>통장에 몇억이상씩은 여윳돈이 있었고 삐까뻔쩍한 수입차 여러대에 나이에 비해 꽤 동안이었다<span lang="en-us" style="margin:0px;padding:0px;border:0px;vertical-align:baseline;"><span style="margin:0px;padding:0px;border:0px;vertical-align:baseline;letter-spacing:0pt;">.</span></span><br>나는 그런 이유들로 이 아이가 나한테 접근하는 건가 하는 의심을 지울 수 없었지<span lang="en-us" style="margin:0px;padding:0px;border:0px;vertical-align:baseline;"><span style="margin:0px;padding:0px;border:0px;vertical-align:baseline;letter-spacing:0pt;">.</span></span><br>처음 만난 날 그 애가 내차에 탄 순간 나한테 그랬거든<br><span lang="en-us" style="margin:0px;padding:0px;border:0px;vertical-align:baseline;"><span style="margin:0px;padding:0px;border:0px;vertical-align:baseline;letter-spacing:0pt;">“</span></span>금수저냐<span lang="en-us" style="margin:0px;padding:0px;border:0px;vertical-align:baseline;"><span style="margin:0px;padding:0px;border:0px;vertical-align:baseline;letter-spacing:0pt;">?”</span></span><br><span lang="en-us" style="margin:0px;padding:0px;border:0px;vertical-align:baseline;"><span style="margin:0px;padding:0px;border:0px;vertical-align:baseline;letter-spacing:0pt;">“</span></span>무슨일하냐<span lang="en-us" style="margin:0px;padding:0px;border:0px;vertical-align:baseline;"><span style="margin:0px;padding:0px;border:0px;vertical-align:baseline;letter-spacing:0pt;">?”</span></span><br><span lang="en-us" style="margin:0px;padding:0px;border:0px;vertical-align:baseline;"><span style="margin:0px;padding:0px;border:0px;vertical-align:baseline;letter-spacing:0pt;">“</span></span>어디 사장 아들이냐<span lang="en-us" style="margin:0px;padding:0px;border:0px;vertical-align:baseline;"><span style="margin:0px;padding:0px;border:0px;vertical-align:baseline;letter-spacing:0pt;">?”</span></span><br>뭐 이런식의 발언을 쏟아낸 아이라서 항상 경계심을 갖게 됐어<span lang="en-us" style="margin:0px;padding:0px;border:0px;vertical-align:baseline;"><span style="margin:0px;padding:0px;border:0px;vertical-align:baseline;letter-spacing:0pt;">.</span></span><br>하루가 멀다하고 그 아이에게서 연락이 왔고 다시 만나기로 했지<span lang="en-us" style="margin:0px;padding:0px;border:0px;vertical-align:baseline;"><span style="margin:0px;padding:0px;border:0px;vertical-align:baseline;letter-spacing:0pt;">.</span></span><br>뭐 내 생각엔 그냥 <span style="margin:0px;padding:0px;border:0px;vertical-align:baseline;letter-spacing:0pt;">ㅈㄱㅁㄴ </span>의 연장이라고 생각하고 금액을 지불하고 거사를 치루고<span lang="en-us" style="margin:0px;padding:0px;border:0px;vertical-align:baseline;"><span style="margin:0px;padding:0px;border:0px;vertical-align:baseline;letter-spacing:0pt;">?</span></span><br>이런 날들이 수차례 있었던 거 같아<span lang="en-us" style="margin:0px;padding:0px;border:0px;vertical-align:baseline;"><span style="margin:0px;padding:0px;border:0px;vertical-align:baseline;letter-spacing:0pt;">.</span></span><br>그러면서 서로 경계를 풀고 신상에 대해 어느 정도 오픈을 하고 연락처도 교환을 했어<span lang="en-us" style="margin:0px;padding:0px;border:0px;vertical-align:baseline;"><span style="margin:0px;padding:0px;border:0px;vertical-align:baseline;letter-spacing:0pt;">.</span></span><br>그 이후 어느 날 부터인가 이 아이는 나에게 다른 만남을 요구했어<span lang="en-us" style="margin:0px;padding:0px;border:0px;vertical-align:baseline;"><span style="margin:0px;padding:0px;border:0px;vertical-align:baseline;letter-spacing:0pt;">.</span></span><br>뭐 일반적인 커플들의 일상 같은 데이트를 요구했지<span lang="en-us" style="margin:0px;padding:0px;border:0px;vertical-align:baseline;"><span style="margin:0px;padding:0px;border:0px;vertical-align:baseline;letter-spacing:0pt;">.</span></span><br>밥 먹고 까페 가고 전시회가고 영화보고 게임하고 어디 구경하고 뭐 그런<span lang="en-us" style="margin:0px;padding:0px;border:0px;vertical-align:baseline;"><span style="margin:0px;padding:0px;border:0px;vertical-align:baseline;letter-spacing:0pt;">?</span></span><br>그래서 난 <span lang="en-us" style="margin:0px;padding:0px;border:0px;vertical-align:baseline;"><span style="margin:0px;padding:0px;border:0px;vertical-align:baseline;letter-spacing:0pt;">11</span></span>번만 널 보고 볼 생각이 없다고 못박았어<span lang="en-us" style="margin:0px;padding:0px;border:0px;vertical-align:baseline;"><span style="margin:0px;padding:0px;border:0px;vertical-align:baseline;letter-spacing:0pt;">.</span></span><br>왜 <span lang="en-us" style="margin:0px;padding:0px;border:0px;vertical-align:baseline;"><span style="margin:0px;padding:0px;border:0px;vertical-align:baseline;letter-spacing:0pt;">11</span></span>번이냐고<span lang="en-us" style="margin:0px;padding:0px;border:0px;vertical-align:baseline;"><span style="margin:0px;padding:0px;border:0px;vertical-align:baseline;letter-spacing:0pt;">? </span></span>카톡 라이언 이모티콘 보면 바구니에서 하트 바닥에 쏟는 이모티콘 있잖아<span lang="en-us" style="margin:0px;padding:0px;border:0px;vertical-align:baseline;"><span style="margin:0px;padding:0px;border:0px;vertical-align:baseline;letter-spacing:0pt;">.</span></span><br>걍 세어보니까 하트가 <span lang="en-us" style="margin:0px;padding:0px;border:0px;vertical-align:baseline;"><span style="margin:0px;padding:0px;border:0px;vertical-align:baseline;letter-spacing:0pt;">11</span></span>개더라고<span lang="en-us" style="margin:0px;padding:0px;border:0px;vertical-align:baseline;"><span style="margin:0px;padding:0px;border:0px;vertical-align:baseline;letter-spacing:0pt;">. </span></span>그래서 아무말 대찬치처럼 <span lang="en-us" style="margin:0px;padding:0px;border:0px;vertical-align:baseline;"><span style="margin:0px;padding:0px;border:0px;vertical-align:baseline;letter-spacing:0pt;">11</span></span>번이라고 했지<span lang="en-us" style="margin:0px;padding:0px;border:0px;vertical-align:baseline;"><span style="margin:0px;padding:0px;border:0px;vertical-align:baseline;letter-spacing:0pt;">.</span></span><br><span lang="en-us" style="margin:0px;padding:0px;border:0px;vertical-align:baseline;"><span style="margin:0px;padding:0px;border:0px;vertical-align:baseline;letter-spacing:0pt;">11</span></span>번만 만나고 안보겠다고 하니까 이 애가 엄청 우울해 하고 왜 그러냐고 하고 연락이 더 잦아지더라<span lang="en-us" style="margin:0px;padding:0px;border:0px;vertical-align:baseline;"><span style="margin:0px;padding:0px;border:0px;vertical-align:baseline;letter-spacing:0pt;">.</span></span><br>그래서 난 돌싱이고 전처가 키우는 애도 있고 내 입장과 상황 그런걸 다 설명해줬어<span lang="en-us" style="margin:0px;padding:0px;border:0px;vertical-align:baseline;"><span style="margin:0px;padding:0px;border:0px;vertical-align:baseline;letter-spacing:0pt;">.</span></span><br>그래도 자기는 괜찮다고 날 계속 보고 싶다더라<span lang="en-us" style="margin:0px;padding:0px;border:0px;vertical-align:baseline;"><span style="margin:0px;padding:0px;border:0px;vertical-align:baseline;letter-spacing:0pt;">. </span></span>자기는 비혼주의자고 내 상황들 상관없다고<span lang="en-us" style="margin:0px;padding:0px;border:0px;vertical-align:baseline;"><span style="margin:0px;padding:0px;border:0px;vertical-align:baseline;letter-spacing:0pt;">..</span></span><br>뭐 별수 있나<span lang="en-us" style="margin:0px;padding:0px;border:0px;vertical-align:baseline;"><span style="margin:0px;padding:0px;border:0px;vertical-align:baseline;letter-spacing:0pt;">? </span></span>나도 여러차례 이 아이를 보면서 정도 들었고 이 때쯤부터 이 아이의 생활비를 지원해 주면서 만났던거 같아<span lang="en-us" style="margin:0px;padding:0px;border:0px;vertical-align:baseline;"><span style="margin:0px;padding:0px;border:0px;vertical-align:baseline;letter-spacing:0pt;">.</span></span><br>한달마다 꼬박꼬박 현금으로 주고 돈이 모자라면 쓰라고 신용카드도 줬어<span lang="en-us" style="margin:0px;padding:0px;border:0px;vertical-align:baseline;"><span style="margin:0px;padding:0px;border:0px;vertical-align:baseline;letter-spacing:0pt;">.</span></span><br>당시 내 생각엔 내가 여유가 있어서 키다리아저씨 빙의한거 마냥 이 아이가 평범하게 살게끔만 도와주고 이 아이 곁을 떠날 생각이었어<span lang="en-us" style="margin:0px;padding:0px;border:0px;vertical-align:baseline;"><span style="margin:0px;padding:0px;border:0px;vertical-align:baseline;letter-spacing:0pt;">.</span></span><br>편모가정에 금전적인 가정형편도 너무 열악하고 우울증<span lang="en-us" style="margin:0px;padding:0px;border:0px;vertical-align:baseline;"><span style="margin:0px;padding:0px;border:0px;vertical-align:baseline;letter-spacing:0pt;">, </span></span>불안장애 이런 정신병을 달고 살았고<span lang="en-us" style="margin:0px;padding:0px;border:0px;vertical-align:baseline;"><span style="margin:0px;padding:0px;border:0px;vertical-align:baseline;letter-spacing:0pt;">, </span></span>돈이 떨어지면 또 <span style="margin:0px;padding:0px;border:0px;vertical-align:baseline;letter-spacing:0pt;">ㅈㄱㅁㄴ </span>하러 나갈수 있는 여지가 충분한 아이 였거든<span lang="en-us" style="margin:0px;padding:0px;border:0px;vertical-align:baseline;"><span style="margin:0px;padding:0px;border:0px;vertical-align:baseline;letter-spacing:0pt;">.</span></span><br> <br>그런데 이 아이한테는 뭔가 특별한게 있었다<span lang="en-us" style="margin:0px;padding:0px;border:0px;vertical-align:baseline;"><span style="margin:0px;padding:0px;border:0px;vertical-align:baseline;letter-spacing:0pt;">.</span></span><br>처음 <span style="margin:0px;padding:0px;border:0px;vertical-align:baseline;letter-spacing:0pt;">ㅈㄱㅁㄴ</span>하면서 거사가 끝났는데도 집에 안가고 곤히 잠드는 모습부터 해서<br>일상의 삶에 쪄들어있던 나한테 그렇게 살면 행복하냐는둥 하는 말도 서슴없이 했고<span lang="en-us" style="margin:0px;padding:0px;border:0px;vertical-align:baseline;"><span style="margin:0px;padding:0px;border:0px;vertical-align:baseline;letter-spacing:0pt;">..</span></span><br>세상은 꽃보는거 꽁짜<span lang="en-us" style="margin:0px;padding:0px;border:0px;vertical-align:baseline;"><span style="margin:0px;padding:0px;border:0px;vertical-align:baseline;letter-spacing:0pt;">, </span></span>숨쉬는거 공짜<span lang="en-us" style="margin:0px;padding:0px;border:0px;vertical-align:baseline;"><span style="margin:0px;padding:0px;border:0px;vertical-align:baseline;letter-spacing:0pt;">, </span></span>하늘 보는거 공짜 등등<span lang="en-us" style="margin:0px;padding:0px;border:0px;vertical-align:baseline;"><span style="margin:0px;padding:0px;border:0px;vertical-align:baseline;letter-spacing:0pt;">.. </span></span>내가 생각할수 없는 생각들을 아름답게 표현해내곤 했지<span lang="en-us" style="margin:0px;padding:0px;border:0px;vertical-align:baseline;"><span style="margin:0px;padding:0px;border:0px;vertical-align:baseline;letter-spacing:0pt;">.</span></span><br>나와는 다르게 하루 일과를 운동하고<span lang="en-us" style="margin:0px;padding:0px;border:0px;vertical-align:baseline;"><span style="margin:0px;padding:0px;border:0px;vertical-align:baseline;letter-spacing:0pt;">, </span></span>책보고<span lang="en-us" style="margin:0px;padding:0px;border:0px;vertical-align:baseline;"><span style="margin:0px;padding:0px;border:0px;vertical-align:baseline;letter-spacing:0pt;">, </span></span>피아노 치고<span lang="en-us" style="margin:0px;padding:0px;border:0px;vertical-align:baseline;"><span style="margin:0px;padding:0px;border:0px;vertical-align:baseline;letter-spacing:0pt;">, </span></span>그림 그리고<span lang="en-us" style="margin:0px;padding:0px;border:0px;vertical-align:baseline;"><span style="margin:0px;padding:0px;border:0px;vertical-align:baseline;letter-spacing:0pt;">... </span></span>뭐 이런식으로 아름답게 사는 애였어<span lang="en-us" style="margin:0px;padding:0px;border:0px;vertical-align:baseline;"><span style="margin:0px;padding:0px;border:0px;vertical-align:baseline;letter-spacing:0pt;">.</span></span><br><br>이때쯤? 이아이한테 정말 관심을 갖게 됐고, 좋아하게 됐던거 같아. <br><br>뭐 그 이후엔 평범한 연인들처럼 여행도 다니고 밥도 항상 같이 먹고<span lang="en-us" style="margin:0px;padding:0px;border:0px;vertical-align:baseline;"><span style="margin:0px;padding:0px;border:0px;vertical-align:baseline;letter-spacing:0pt;">. </span></span>정말 연인처럼 됐지<span lang="en-us" style="margin:0px;padding:0px;border:0px;vertical-align:baseline;"><span style="margin:0px;padding:0px;border:0px;vertical-align:baseline;letter-spacing:0pt;">.</span></span><br>누가 사귀자<span lang="en-us" style="margin:0px;padding:0px;border:0px;vertical-align:baseline;"><span style="margin:0px;padding:0px;border:0px;vertical-align:baseline;letter-spacing:0pt;">, </span></span>연애하자 이런적도 없었지만 묵시적<span lang="en-us" style="margin:0px;padding:0px;border:0px;vertical-align:baseline;"><span style="margin:0px;padding:0px;border:0px;vertical-align:baseline;letter-spacing:0pt;">? </span></span>연인 같이 됐어<span lang="en-us" style="margin:0px;padding:0px;border:0px;vertical-align:baseline;"><span style="margin:0px;padding:0px;border:0px;vertical-align:baseline;letter-spacing:0pt;">.</span></span><br>근데 둘 사이의 처음 만난 계기와 돈이란게 중간에 가로막고 있다는 느낌은 지울 순 없었어<span lang="en-us" style="margin:0px;padding:0px;border:0px;vertical-align:baseline;"><span style="margin:0px;padding:0px;border:0px;vertical-align:baseline;letter-spacing:0pt;">.</span></span><br>이 아이한테 필요한 무언가들을 내가 제공하고 그 댓가로 이렇게 지내는건가<span lang="en-us" style="margin:0px;padding:0px;border:0px;vertical-align:baseline;"><span style="margin:0px;padding:0px;border:0px;vertical-align:baseline;letter-spacing:0pt;">? </span></span>하는 그런느낌<br> <br>나는 <span lang="en-us" style="margin:0px;padding:0px;border:0px;vertical-align:baseline;"><span style="margin:0px;padding:0px;border:0px;vertical-align:baseline;letter-spacing:0pt;">20</span></span>대부터 <span lang="en-us" style="margin:0px;padding:0px;border:0px;vertical-align:baseline;"><span style="margin:0px;padding:0px;border:0px;vertical-align:baseline;letter-spacing:0pt;">30</span></span>대까지 정말 일 밖에 안했어<span lang="en-us" style="margin:0px;padding:0px;border:0px;vertical-align:baseline;"><span style="margin:0px;padding:0px;border:0px;vertical-align:baseline;letter-spacing:0pt;">. </span></span>그래서 이외의 세상물정<span lang="en-us" style="margin:0px;padding:0px;border:0px;vertical-align:baseline;"><span style="margin:0px;padding:0px;border:0px;vertical-align:baseline;letter-spacing:0pt;">?</span></span>을 잘 몰랐거든<span lang="en-us" style="margin:0px;padding:0px;border:0px;vertical-align:baseline;"><span style="margin:0px;padding:0px;border:0px;vertical-align:baseline;letter-spacing:0pt;">.</span></span><br>새장에 갖힌 새처럼 하루종일 일만하고 그 뒤로는 금전적인게 따라오긴 했어<span lang="en-us" style="margin:0px;padding:0px;border:0px;vertical-align:baseline;"><span style="margin:0px;padding:0px;border:0px;vertical-align:baseline;letter-spacing:0pt;">. </span></span>그래서 부를 축적할수 있었지만 뭔가 가슴속에는 허전한 구석이 있었지<span lang="en-us" style="margin:0px;padding:0px;border:0px;vertical-align:baseline;"><span style="margin:0px;padding:0px;border:0px;vertical-align:baseline;letter-spacing:0pt;">.</span></span><br>그걸 이 아이가 충족시켜줬던거 같아<span lang="en-us" style="margin:0px;padding:0px;border:0px;vertical-align:baseline;"><span style="margin:0px;padding:0px;border:0px;vertical-align:baseline;letter-spacing:0pt;">.</span></span><br>물론<span lang="en-us" style="margin:0px;padding:0px;border:0px;vertical-align:baseline;"><span style="margin:0px;padding:0px;border:0px;vertical-align:baseline;letter-spacing:0pt;">? </span></span>성욕적인 부분도 이 아이가 충족시켜 줬어<span lang="en-us" style="margin:0px;padding:0px;border:0px;vertical-align:baseline;"><span style="margin:0px;padding:0px;border:0px;vertical-align:baseline;letter-spacing:0pt;">.</span></span><br>이 아이는 <span style="margin:0px;padding:0px;border:0px;vertical-align:baseline;letter-spacing:0pt;">ㅅㅅ</span>를 정말 좋아했고<span lang="en-us" style="margin:0px;padding:0px;border:0px;vertical-align:baseline;"><span style="margin:0px;padding:0px;border:0px;vertical-align:baseline;letter-spacing:0pt;">.. </span></span>좀 피곤하다 싶으면 이 아이가 먼저 텔로 가자고 했어<span lang="en-us" style="margin:0px;padding:0px;border:0px;vertical-align:baseline;"><span style="margin:0px;padding:0px;border:0px;vertical-align:baseline;letter-spacing:0pt;">.</span></span><br>그 동안 연애했던 사람들과는 다르게 성에 좀 더 개방되어 있는 느낌을 줬고<span lang="en-us" style="margin:0px;padding:0px;border:0px;vertical-align:baseline;"><span style="margin:0px;padding:0px;border:0px;vertical-align:baseline;letter-spacing:0pt;">..</span></span><br>하루에 몇 번씩이고 <span style="margin:0px;padding:0px;border:0px;vertical-align:baseline;letter-spacing:0pt;">ㅅㅅ</span>를 요구하는 경우도 있었어<span lang="en-us" style="margin:0px;padding:0px;border:0px;vertical-align:baseline;"><span style="margin:0px;padding:0px;border:0px;vertical-align:baseline;letter-spacing:0pt;">.</span></span><br>일반적인 여자들한테 볼 수 없는<span lang="en-us" style="margin:0px;padding:0px;border:0px;vertical-align:baseline;"><span style="margin:0px;padding:0px;border:0px;vertical-align:baseline;letter-spacing:0pt;">? </span></span>부분들이 많았던거 같아<span lang="en-us" style="margin:0px;padding:0px;border:0px;vertical-align:baseline;"><span style="margin:0px;padding:0px;border:0px;vertical-align:baseline;letter-spacing:0pt;">.</span></span><br>예를 들면 손가락으로 해달라<span lang="en-us" style="margin:0px;padding:0px;border:0px;vertical-align:baseline;"><span style="margin:0px;padding:0px;border:0px;vertical-align:baseline;letter-spacing:0pt;">. </span></span>어딜 만져달라<span lang="en-us" style="margin:0px;padding:0px;border:0px;vertical-align:baseline;"><span style="margin:0px;padding:0px;border:0px;vertical-align:baseline;letter-spacing:0pt;">. </span></span>더 해 달라<span lang="en-us" style="margin:0px;padding:0px;border:0px;vertical-align:baseline;"><span style="margin:0px;padding:0px;border:0px;vertical-align:baseline;letter-spacing:0pt;">. </span></span>사정하지마라<span lang="en-us" style="margin:0px;padding:0px;border:0px;vertical-align:baseline;"><span style="margin:0px;padding:0px;border:0px;vertical-align:baseline;letter-spacing:0pt;">., </span></span>등등<span lang="en-us" style="margin:0px;padding:0px;border:0px;vertical-align:baseline;"><span style="margin:0px;padding:0px;border:0px;vertical-align:baseline;letter-spacing:0pt;">..</span></span><br>뭐 그 아이 입에 사정도 해보고<span lang="en-us" style="margin:0px;padding:0px;border:0px;vertical-align:baseline;"><span style="margin:0px;padding:0px;border:0px;vertical-align:baseline;letter-spacing:0pt;">.. </span></span>같이 자고 일어나는 날에는 그 아이가 내 밑에서 내 동생을 빨아주며 깨는 날도 있곤 했지<span lang="en-us" style="margin:0px;padding:0px;border:0px;vertical-align:baseline;"><span style="margin:0px;padding:0px;border:0px;vertical-align:baseline;letter-spacing:0pt;">..</span></span><br>차에서 가만히 이야기 하고 있다가도 차에서 <span style="margin:0px;padding:0px;border:0px;vertical-align:baseline;letter-spacing:0pt;">ㅅㅅ</span>를 하는 날도 자주 있었지<span lang="en-us" style="margin:0px;padding:0px;border:0px;vertical-align:baseline;"><span style="margin:0px;padding:0px;border:0px;vertical-align:baseline;letter-spacing:0pt;">.</span></span><br>뭐 남자들의 성적 판타지<span lang="en-us" style="margin:0px;padding:0px;border:0px;vertical-align:baseline;"><span style="margin:0px;padding:0px;border:0px;vertical-align:baseline;letter-spacing:0pt;">? </span></span>같은 걸 충분히 충족시켜주는 아이였어<span lang="en-us" style="margin:0px;padding:0px;border:0px;vertical-align:baseline;"><span style="margin:0px;padding:0px;border:0px;vertical-align:baseline;letter-spacing:0pt;">.</span></span><br> <br>그렇게 지내면서 그 아이랑 글램핑<span lang="en-us" style="margin:0px;padding:0px;border:0px;vertical-align:baseline;"><span style="margin:0px;padding:0px;border:0px;vertical-align:baseline;letter-spacing:0pt;">? </span></span>이런 것도 처음 가보고<span lang="en-us" style="margin:0px;padding:0px;border:0px;vertical-align:baseline;"><span style="margin:0px;padding:0px;border:0px;vertical-align:baseline;letter-spacing:0pt;">.. </span></span>새장에서 탈출한것처럼 이 아이한테 쏟아부었다<span lang="en-us" style="margin:0px;padding:0px;border:0px;vertical-align:baseline;"><span style="margin:0px;padding:0px;border:0px;vertical-align:baseline;letter-spacing:0pt;">.</span></span><br>실패한 결혼생활 이후로 뭔가 새 삶이 시작된거 같다는 착각에 빠져들게 되었지<span lang="en-us" style="margin:0px;padding:0px;border:0px;vertical-align:baseline;"><span style="margin:0px;padding:0px;border:0px;vertical-align:baseline;letter-spacing:0pt;">.<br>많은 곳들을 같이 여행하고 힐링하고 서로 가까워졌지.</span></span><br> <br>그렇게 지내다 이 아이는 최종면접에 합격하게 되고<span lang="en-us" style="margin:0px;padding:0px;border:0px;vertical-align:baseline;"><span style="margin:0px;padding:0px;border:0px;vertical-align:baseline;letter-spacing:0pt;">, </span></span>사회생활을 시작했어<span lang="en-us" style="margin:0px;padding:0px;border:0px;vertical-align:baseline;"><span style="margin:0px;padding:0px;border:0px;vertical-align:baseline;letter-spacing:0pt;">.</span></span><br>사회생활 시작하니까 차츰 사람이 변하더라<span lang="en-us" style="margin:0px;padding:0px;border:0px;vertical-align:baseline;"><span style="margin:0px;padding:0px;border:0px;vertical-align:baseline;letter-spacing:0pt;">.</span></span><br>직장주변에 결혼한 사람들 보면서 <span lang="en-us" style="margin:0px;padding:0px;border:0px;vertical-align:baseline;"><span style="margin:0px;padding:0px;border:0px;vertical-align:baseline;letter-spacing:0pt;">‘</span></span>아이가 낳고 싶다<span lang="en-us" style="margin:0px;padding:0px;border:0px;vertical-align:baseline;"><span style="margin:0px;padding:0px;border:0px;vertical-align:baseline;letter-spacing:0pt;">.’ ‘</span></span>결혼을 하고 싶다<span lang="en-us" style="margin:0px;padding:0px;border:0px;vertical-align:baseline;"><span style="margin:0px;padding:0px;border:0px;vertical-align:baseline;letter-spacing:0pt;">.’</span></span><br>이러면서 평범한 삶에 대한 갈망을 나한테 분노로 표출하더라<span lang="en-us" style="margin:0px;padding:0px;border:0px;vertical-align:baseline;"><span style="margin:0px;padding:0px;border:0px;vertical-align:baseline;letter-spacing:0pt;">.</span></span><br>이때쯤 많이 싸웠던거 같아<span lang="en-us" style="margin:0px;padding:0px;border:0px;vertical-align:baseline;"><span style="margin:0px;padding:0px;border:0px;vertical-align:baseline;letter-spacing:0pt;">.</span></span><br>나의 예전 결혼생활은 어땠는지도 묻고<span lang="en-us" style="margin:0px;padding:0px;border:0px;vertical-align:baseline;"><span style="margin:0px;padding:0px;border:0px;vertical-align:baseline;letter-spacing:0pt;">, </span></span>전처가 키우는 아이에 대해도 자주 물었어<span lang="en-us" style="margin:0px;padding:0px;border:0px;vertical-align:baseline;"><span style="margin:0px;padding:0px;border:0px;vertical-align:baseline;letter-spacing:0pt;">.</span></span><br>뜬금없이 아이에 대한 친권포기서를 요구하고<span lang="en-us" style="margin:0px;padding:0px;border:0px;vertical-align:baseline;"><span style="margin:0px;padding:0px;border:0px;vertical-align:baseline;letter-spacing:0pt;">, </span></span>내가 사망시 내 재산이 전처 사이에서 낳은 자식한테 상속되지 않았으면 한다는 말을 하거나 전처에게 지급하고 있는 양육비도 문제를 삼거나<span lang="en-us" style="margin:0px;padding:0px;border:0px;vertical-align:baseline;"><span style="margin:0px;padding:0px;border:0px;vertical-align:baseline;letter-spacing:0pt;">.. </span></span>근데 그런건 다 이해할수 있었어<span lang="en-us" style="margin:0px;padding:0px;border:0px;vertical-align:baseline;"><span style="margin:0px;padding:0px;border:0px;vertical-align:baseline;letter-spacing:0pt;">.</span></span><br>그러면서 나와 결혼하고 싶다고 이야기를 했어<span lang="en-us" style="margin:0px;padding:0px;border:0px;vertical-align:baseline;"><span style="margin:0px;padding:0px;border:0px;vertical-align:baseline;letter-spacing:0pt;">. </span></span>나는 그때까지 결혼에 정말 부정적이었고<span lang="en-us" style="margin:0px;padding:0px;border:0px;vertical-align:baseline;"><span style="margin:0px;padding:0px;border:0px;vertical-align:baseline;letter-spacing:0pt;">..</span></span></span><span lang="en-us" style="margin:0px;padding:0px;border:0px;vertical-align:baseline;color:#333333;font-family:verdana, tahoma, '돋움', dotum, sans-serif, 'apple color emoji', 'segoe ui emoji', 'segoe ui symbol', 'noto color emoji';letter-spacing:-1px;"><span style="margin:0px;padding:0px;border:0px;vertical-align:baseline;letter-spacing:0pt;font-size:14px;"> 근데  이때까지 </span></span><span style="color:#333333;font-family:verdana, tahoma, '돋움', dotum, sans-serif, 'apple color emoji', 'segoe ui emoji', 'segoe ui symbol', 'noto color emoji';letter-spacing:-1px;font-size:14px;">이 아이를 믿을수 없었지</span><span lang="en-us" style="margin:0px;padding:0px;border:0px;vertical-align:baseline;color:#333333;font-family:verdana, tahoma, '돋움', dotum, sans-serif, 'apple color emoji', 'segoe ui emoji', 'segoe ui symbol', 'noto color emoji';letter-spacing:-1px;"><span style="margin:0px;padding:0px;border:0px;vertical-align:baseline;letter-spacing:0pt;font-size:14px;">.</span></span><br style="color:#333333;font-family:verdana, tahoma, '돋움', dotum, sans-serif, 'Apple Color Emoji', 'Segoe UI Emoji', 'Segoe UI Symbol', 'Noto Color Emoji';font-size:12px;letter-spacing:-1px;"><span style="margin:0px;padding:0px;border:0px;vertical-align:baseline;color:#333333;letter-spacing:-1px;font-family:arial, helvetica, sans-serif;"><span style="font-size:14px;"> </span><br><span style="font-size:14px;"> </span><br><span style="font-size:14px;">그리고 이 아이가 오래전부터 페미니즘에 빠져 있었어</span><span lang="en-us" style="margin:0px;padding:0px;border:0px;vertical-align:baseline;"><span style="margin:0px;padding:0px;border:0px;vertical-align:baseline;letter-spacing:0pt;font-size:14px;">.</span></span><br><span style="font-size:14px;">맨박스</span><span lang="en-us" style="margin:0px;padding:0px;border:0px;vertical-align:baseline;"><span style="margin:0px;padding:0px;border:0px;vertical-align:baseline;letter-spacing:0pt;font-size:14px;">? </span></span><span style="font-size:14px;">같은 책들을 추천하면서 대화내용을 남녀불평등</span><span lang="en-us" style="margin:0px;padding:0px;border:0px;vertical-align:baseline;"><span style="margin:0px;padding:0px;border:0px;vertical-align:baseline;letter-spacing:0pt;font-size:14px;">? </span></span><span style="font-size:14px;">뭐 이런쪽으로 항상 끌고 가더라고</span><span lang="en-us" style="margin:0px;padding:0px;border:0px;vertical-align:baseline;"><span style="margin:0px;padding:0px;border:0px;vertical-align:baseline;letter-spacing:0pt;font-size:14px;">.</span></span><br><span style="font-size:14px;">난 그런 갈라치기 하는 사회문제에 별관심이 없던 사람이라 이런 문제로도 꽤 많이 싸웠던거 같아</span><span lang="en-us" style="margin:0px;padding:0px;border:0px;vertical-align:baseline;"><span style="margin:0px;padding:0px;border:0px;vertical-align:baseline;letter-spacing:0pt;font-size:14px;">. </span></span><span style="font-size:14px;">내가 그런 문제에 공감을 안해주면 약간의</span><span lang="en-us" style="margin:0px;padding:0px;border:0px;vertical-align:baseline;"><span style="margin:0px;padding:0px;border:0px;vertical-align:baseline;letter-spacing:0pt;font-size:14px;">? </span></span><span style="font-size:14px;">폭행 같은 것들이 동반 됐지</span><span lang="en-us" style="margin:0px;padding:0px;border:0px;vertical-align:baseline;"><span style="margin:0px;padding:0px;border:0px;vertical-align:baseline;letter-spacing:0pt;font-size:14px;">.</span></span><br><span style="font-size:14px;">팔꿈치로 나를 가격한다던가</span><span lang="en-us" style="margin:0px;padding:0px;border:0px;vertical-align:baseline;"><span style="margin:0px;padding:0px;border:0px;vertical-align:baseline;letter-spacing:0pt;font-size:14px;">? </span></span><span style="font-size:14px;">손바닥으로 머리를 때린다던가</span><span lang="en-us" style="margin:0px;padding:0px;border:0px;vertical-align:baseline;"><span style="margin:0px;padding:0px;border:0px;vertical-align:baseline;letter-spacing:0pt;font-size:14px;">...</span></span><br><span style="font-size:14px;">기존의 나 였으면 이해하지 않았겠지만</span><span lang="en-us" style="margin:0px;padding:0px;border:0px;vertical-align:baseline;"><span style="margin:0px;padding:0px;border:0px;vertical-align:baseline;letter-spacing:0pt;font-size:14px;">. </span></span><span style="font-size:14px;">왜인지 그냥 그런 상황이 참고 넘어가게 되더라</span><span lang="en-us" style="margin:0px;padding:0px;border:0px;vertical-align:baseline;"><span style="margin:0px;padding:0px;border:0px;vertical-align:baseline;letter-spacing:0pt;font-size:14px;">.</span></span><br><span style="font-size:14px;"> </span><br><span style="font-size:14px;">그렇게 </span><span lang="en-us" style="margin:0px;padding:0px;border:0px;vertical-align:baseline;"><span style="margin:0px;padding:0px;border:0px;vertical-align:baseline;letter-spacing:0pt;font-size:14px;">2-3</span></span><span style="font-size:14px;">개월이 지나니까 이 아이가 노골적으로 변했어</span><span lang="en-us" style="margin:0px;padding:0px;border:0px;vertical-align:baseline;"><span style="margin:0px;padding:0px;border:0px;vertical-align:baseline;letter-spacing:0pt;font-size:14px;">.</span></span><br><span style="font-size:14px;">내가 금전적으로 해주고 있는거 이상의 뭔가들을 추가적 요구했어</span><span lang="en-us" style="margin:0px;padding:0px;border:0px;vertical-align:baseline;"><span style="margin:0px;padding:0px;border:0px;vertical-align:baseline;letter-spacing:0pt;font-size:14px;">.</span></span><br><span style="font-size:14px;">내가 생각하기에 납득을 할 수 있는 것들은 다 해줬었던거 같아</span><span lang="en-us" style="margin:0px;padding:0px;border:0px;vertical-align:baseline;"><span style="margin:0px;padding:0px;border:0px;vertical-align:baseline;letter-spacing:0pt;font-size:14px;">. </span></span><span style="font-size:14px;">매번 수십에서 백만단위를 요구를 했는데</span><span lang="en-us" style="margin:0px;padding:0px;border:0px;vertical-align:baseline;"><span style="margin:0px;padding:0px;border:0px;vertical-align:baseline;letter-spacing:0pt;font-size:14px;">.. </span></span><span style="font-size:14px;">그게 매월 수차례씩 됐던거 같아</span><span lang="en-us" style="margin:0px;padding:0px;border:0px;vertical-align:baseline;"><span style="margin:0px;padding:0px;border:0px;vertical-align:baseline;letter-spacing:0pt;font-size:14px;">. </span></span><span style="font-size:14px;">꼭 필요하다 이런건 다 해줬는데</span><span lang="en-us" style="margin:0px;padding:0px;border:0px;vertical-align:baseline;"><span style="margin:0px;padding:0px;border:0px;vertical-align:baseline;letter-spacing:0pt;font-size:14px;">..</span></span><br><span style="font-size:14px;">몸에 손대는 성형에는 내가 꽤 심하게 반대를 했어</span><span lang="en-us" style="margin:0px;padding:0px;border:0px;vertical-align:baseline;"><span style="margin:0px;padding:0px;border:0px;vertical-align:baseline;letter-spacing:0pt;font-size:14px;">.</span></span><br><span style="font-size:14px;">뭐 돈이 아깝다기 보다 나는 그런걸로 그 아이가 바뀌는게 싫었거든</span><span lang="en-us" style="margin:0px;padding:0px;border:0px;vertical-align:baseline;"><span style="margin:0px;padding:0px;border:0px;vertical-align:baseline;letter-spacing:0pt;font-size:14px;">.</span></span><br><span style="font-size:14px;">근데도 그아이는 </span><span lang="en-us" style="margin:0px;padding:0px;border:0px;vertical-align:baseline;"><span style="margin:0px;padding:0px;border:0px;vertical-align:baseline;letter-spacing:0pt;font-size:14px;">“</span></span><span style="font-size:14px;">돈이 아깝냐</span><span lang="en-us" style="margin:0px;padding:0px;border:0px;vertical-align:baseline;"><span style="margin:0px;padding:0px;border:0px;vertical-align:baseline;letter-spacing:0pt;font-size:14px;">” “</span></span><span style="font-size:14px;">싫으면 내돈으로 하겠다</span><span lang="en-us" style="margin:0px;padding:0px;border:0px;vertical-align:baseline;"><span style="margin:0px;padding:0px;border:0px;vertical-align:baseline;letter-spacing:0pt;font-size:14px;">”</span></span><br><span style="font-size:14px;">뭐 이런식의 적반하장의 태도를 보였지</span><span lang="en-us" style="margin:0px;padding:0px;border:0px;vertical-align:baseline;"><span style="margin:0px;padding:0px;border:0px;vertical-align:baseline;letter-spacing:0pt;font-size:14px;">. </span></span><span style="font-size:14px;">결국 별수있나</span><span lang="en-us" style="margin:0px;padding:0px;border:0px;vertical-align:baseline;"><span style="margin:0px;padding:0px;border:0px;vertical-align:baseline;letter-spacing:0pt;font-size:14px;">? </span></span><span style="font-size:14px;">내가 지고 다 해줬던거 같아</span><span lang="en-us" style="margin:0px;padding:0px;border:0px;vertical-align:baseline;"><span style="margin:0px;padding:0px;border:0px;vertical-align:baseline;letter-spacing:0pt;font-size:14px;">.</span></span><br><span style="font-size:14px;">수십만원의 미용실 시술을 받으며 결제해 달란듯이 날 부른적도 여러차례 있었어</span><span lang="en-us" style="margin:0px;padding:0px;border:0px;vertical-align:baseline;"><span style="margin:0px;padding:0px;border:0px;vertical-align:baseline;letter-spacing:0pt;font-size:14px;">.</span></span><br><span style="font-size:14px;">이런식으로 수천만원의 돈이 이 아이한테 들어갔어</span><span lang="en-us" style="margin:0px;padding:0px;border:0px;vertical-align:baseline;"><span style="margin:0px;padding:0px;border:0px;vertical-align:baseline;letter-spacing:0pt;font-size:14px;">.</span></span><br><span style="font-size:14px;"> </span><br><span style="font-size:14px;">중간중간에 이 아이와 헤어진 틈이 몇일씩 있었어</span><span lang="en-us" style="margin:0px;padding:0px;border:0px;vertical-align:baseline;"><span style="margin:0px;padding:0px;border:0px;vertical-align:baseline;letter-spacing:0pt;font-size:14px;">. 2</span></span><span style="font-size:14px;">번정도</span><span lang="en-us" style="margin:0px;padding:0px;border:0px;vertical-align:baseline;"><span style="margin:0px;padding:0px;border:0px;vertical-align:baseline;letter-spacing:0pt;font-size:14px;">?</span></span><br><span style="font-size:14px;">정말 심하게 싸운 날 서로 이별을 통보하고 차단을 하고 서로를 끊어냈지</span><span lang="en-us" style="margin:0px;padding:0px;border:0px;vertical-align:baseline;"><span style="margin:0px;padding:0px;border:0px;vertical-align:baseline;letter-spacing:0pt;font-size:14px;">.</span></span><br><span style="font-size:14px;">당시엔 나도 그 아이도 그게 맞다고 생각했을거야</span><span lang="en-us" style="margin:0px;padding:0px;border:0px;vertical-align:baseline;"><span style="margin:0px;padding:0px;border:0px;vertical-align:baseline;letter-spacing:0pt;font-size:14px;">.</span></span><br><span style="font-size:14px;">근데 이 아이가 우울해지면 항상 극단적으로 행동했는데</span><span lang="en-us" style="margin:0px;padding:0px;border:0px;vertical-align:baseline;"><span style="margin:0px;padding:0px;border:0px;vertical-align:baseline;letter-spacing:0pt;font-size:14px;">.. </span></span><span style="font-size:14px;">내 주변 동생들 인스타로 연락을 해서 다시 나에게 연락을 해왔어</span><span lang="en-us" style="margin:0px;padding:0px;border:0px;vertical-align:baseline;"><span style="margin:0px;padding:0px;border:0px;vertical-align:baseline;letter-spacing:0pt;font-size:14px;">.</span></span><br><span style="font-size:14px;">그러면서 나에게 협박을 했어</span><span lang="en-us" style="margin:0px;padding:0px;border:0px;vertical-align:baseline;"><span style="margin:0px;padding:0px;border:0px;vertical-align:baseline;letter-spacing:0pt;font-size:14px;">. </span></span><span style="font-size:14px;">이대로 헤어지면 자기는 옛날처럼 </span><span style="margin:0px;padding:0px;border:0px;vertical-align:baseline;letter-spacing:0pt;font-size:14px;">ㅈㄱㅁㄴ </span><span style="font-size:14px;">하면서 지낼거라고</span><span lang="en-us" style="margin:0px;padding:0px;border:0px;vertical-align:baseline;"><span style="margin:0px;padding:0px;border:0px;vertical-align:baseline;letter-spacing:0pt;font-size:14px;">.....</span></span><br><span style="font-size:14px;">뭐 그런식의 말도 안되는 설득을 당하고 다시 만남을 이어 나갔어</span><span lang="en-us" style="margin:0px;padding:0px;border:0px;vertical-align:baseline;"><span style="margin:0px;padding:0px;border:0px;vertical-align:baseline;letter-spacing:0pt;font-size:14px;">.</span></span><br><span style="font-size:14px;"> </span><br><span style="font-size:14px;">어느 날인가 심하게 싸우고 이별한 날 이 아이는 결국 다시 </span><span style="margin:0px;padding:0px;border:0px;vertical-align:baseline;letter-spacing:0pt;font-size:14px;">ㅈㄱㅁㄴ</span><span style="font-size:14px;">을 하러 나갔다</span><span lang="en-us" style="margin:0px;padding:0px;border:0px;vertical-align:baseline;"><span style="margin:0px;padding:0px;border:0px;vertical-align:baseline;letter-spacing:0pt;font-size:14px;">.</span></span><br><span style="font-size:14px;">이 사실은 화해하고 나서 한두달 지났을 쯤에 그아이가 직접 이야기해줘서 알게 됐는데</span><br><span style="font-size:14px;">마음이 아프고 바보같이 내 탓이라고 생각을 했다</span><span lang="en-us" style="margin:0px;padding:0px;border:0px;vertical-align:baseline;"><span style="margin:0px;padding:0px;border:0px;vertical-align:baseline;letter-spacing:0pt;font-size:14px;">. </span></span><span style="font-size:14px;">그러면서 용서해줬지</span><span lang="en-us" style="margin:0px;padding:0px;border:0px;vertical-align:baseline;"><span style="margin:0px;padding:0px;border:0px;vertical-align:baseline;letter-spacing:0pt;font-size:14px;">.</span></span><br><span style="font-size:14px;"> </span><br><span style="font-size:14px;">그런식의 사이를 이어오고 있는 와중 나는 비트코인에 꽤 많은 돈을 투자했고 꽤 많은 손실을 봤지</span><span lang="en-us" style="margin:0px;padding:0px;border:0px;vertical-align:baseline;"><span style="margin:0px;padding:0px;border:0px;vertical-align:baseline;letter-spacing:0pt;font-size:14px;">. </span></span><span style="font-size:14px;">몇억정도 됐던거 같아</span><span lang="en-us" style="margin:0px;padding:0px;border:0px;vertical-align:baseline;"><span style="margin:0px;padding:0px;border:0px;vertical-align:baseline;letter-spacing:0pt;font-size:14px;">.</span></span><br><span style="font-size:14px;">평소 투자란건 관심이 없었는데 남들 얘기만 듣고 도전한 참패였지</span><span lang="en-us" style="margin:0px;padding:0px;border:0px;vertical-align:baseline;"><span style="margin:0px;padding:0px;border:0px;vertical-align:baseline;letter-spacing:0pt;font-size:14px;">.</span></span><br><span style="font-size:14px;">그렇게 멘탈이 휘청휘청 했던 순간 그 아이는 내곁을 떠나갔다</span><span lang="en-us" style="margin:0px;padding:0px;border:0px;vertical-align:baseline;"><span style="margin:0px;padding:0px;border:0px;vertical-align:baseline;letter-spacing:0pt;font-size:14px;">.</span></span><br><span style="font-size:14px;"> </span><br><span style="font-size:14px;"> </span><br><span style="font-size:14px;">뭐 떠나간 썰을 풀면</span><span lang="en-us" style="margin:0px;padding:0px;border:0px;vertical-align:baseline;"><span style="margin:0px;padding:0px;border:0px;vertical-align:baseline;letter-spacing:0pt;font-size:14px;">...</span></span><br><span style="font-size:14px;"> </span><br><span style="font-size:14px;">나는 회사업무가 꽤 바빠서 시간내기가 정말 힘들어</span><span lang="en-us" style="margin:0px;padding:0px;border:0px;vertical-align:baseline;"><span style="margin:0px;padding:0px;border:0px;vertical-align:baseline;letter-spacing:0pt;font-size:14px;">. </span></span><span style="font-size:14px;">근데 내가 일하는 시간에 얘가 나 몰래 소모임이란걸 가입해서 활동했더라</span><span lang="en-us" style="margin:0px;padding:0px;border:0px;vertical-align:baseline;"><span style="margin:0px;padding:0px;border:0px;vertical-align:baseline;letter-spacing:0pt;font-size:14px;">.</span></span><br><span style="font-size:14px;">거기서 여러모임에 활동하면서 나한테는 숨겼지</span><span lang="en-us" style="margin:0px;padding:0px;border:0px;vertical-align:baseline;"><span style="margin:0px;padding:0px;border:0px;vertical-align:baseline;letter-spacing:0pt;font-size:14px;">. </span></span><span style="font-size:14px;">나한테는 집에서 잔다고</span><span lang="en-us" style="margin:0px;padding:0px;border:0px;vertical-align:baseline;"><span style="margin:0px;padding:0px;border:0px;vertical-align:baseline;letter-spacing:0pt;font-size:14px;">, </span></span><span style="font-size:14px;">쉰다고 하면서 그런모임에 참여해서 놀았나봐</span><span lang="en-us" style="margin:0px;padding:0px;border:0px;vertical-align:baseline;"><span style="margin:0px;padding:0px;border:0px;vertical-align:baseline;letter-spacing:0pt;font-size:14px;">.</span></span><br><span style="font-size:14px;">얘가 게임 같은걸 워낙 좋아했거든</span><span lang="en-us" style="margin:0px;padding:0px;border:0px;vertical-align:baseline;"><span style="margin:0px;padding:0px;border:0px;vertical-align:baseline;letter-spacing:0pt;font-size:14px;">. </span></span><span style="font-size:14px;">롤도 좋아하고</span><span lang="en-us" style="margin:0px;padding:0px;border:0px;vertical-align:baseline;"><span style="margin:0px;padding:0px;border:0px;vertical-align:baseline;letter-spacing:0pt;font-size:14px;">, </span></span><span style="font-size:14px;">보드게임</span><span lang="en-us" style="margin:0px;padding:0px;border:0px;vertical-align:baseline;"><span style="margin:0px;padding:0px;border:0px;vertical-align:baseline;letter-spacing:0pt;font-size:14px;">? </span></span><span style="font-size:14px;">뭐 그런거</span><span lang="en-us" style="margin:0px;padding:0px;border:0px;vertical-align:baseline;"><span style="margin:0px;padding:0px;border:0px;vertical-align:baseline;letter-spacing:0pt;font-size:14px;">?</span></span><br><span style="font-size:14px;">그러면서 그아이가 그 소모임에서 한 남자를 알게 됐어</span><span lang="en-us" style="margin:0px;padding:0px;border:0px;vertical-align:baseline;"><span style="margin:0px;padding:0px;border:0px;vertical-align:baseline;letter-spacing:0pt;font-size:14px;">. </span></span><span style="font-size:14px;">나는 처음에 그런사실을 알지 못했지</span><span lang="en-us" style="margin:0px;padding:0px;border:0px;vertical-align:baseline;"><span style="margin:0px;padding:0px;border:0px;vertical-align:baseline;letter-spacing:0pt;font-size:14px;">.</span></span><br><span style="font-size:14px;">어느 날 이 아이가 좋아하는 게임 같이 해주려고 닌텐도 사러 번화가에 나갔는데 이 아이가 어떤 남자랑 같이 있는 걸 봤다</span><span lang="en-us" style="margin:0px;padding:0px;border:0px;vertical-align:baseline;"><span style="margin:0px;padding:0px;border:0px;vertical-align:baseline;letter-spacing:0pt;font-size:14px;">. </span></span><span style="font-size:14px;">순간 나는 얼음이 되고 상처를 받았는데</span><span lang="en-us" style="margin:0px;padding:0px;border:0px;vertical-align:baseline;"><span style="margin:0px;padding:0px;border:0px;vertical-align:baseline;letter-spacing:0pt;font-size:14px;">.....</span></span><br><span style="font-size:14px;">그래서 난 </span><span lang="en-us" style="margin:0px;padding:0px;border:0px;vertical-align:baseline;"><span style="margin:0px;padding:0px;border:0px;vertical-align:baseline;letter-spacing:0pt;font-size:14px;">‘</span></span><span style="font-size:14px;">아 얘가 거짓말하고 이러고 다니는구나</span><span lang="en-us" style="margin:0px;padding:0px;border:0px;vertical-align:baseline;"><span style="margin:0px;padding:0px;border:0px;vertical-align:baseline;letter-spacing:0pt;font-size:14px;">’ </span></span><span style="font-size:14px;">하고 그 뒤로 예의주시하게 됐지</span><span lang="en-us" style="margin:0px;padding:0px;border:0px;vertical-align:baseline;"><span style="margin:0px;padding:0px;border:0px;vertical-align:baseline;letter-spacing:0pt;font-size:14px;">.</span></span><br><span style="font-size:14px;">몇일 뒤에 이 아이가 나한테 거짓말을 하며 어떤직업에 대해 캐물었어</span><span lang="en-us" style="margin:0px;padding:0px;border:0px;vertical-align:baseline;"><span style="margin:0px;padding:0px;border:0px;vertical-align:baseline;letter-spacing:0pt;font-size:14px;">. ‘</span></span><span style="font-size:14px;">그 직업은 어떤지</span><span lang="en-us" style="margin:0px;padding:0px;border:0px;vertical-align:baseline;"><span style="margin:0px;padding:0px;border:0px;vertical-align:baseline;letter-spacing:0pt;font-size:14px;">’‘</span></span><span style="font-size:14px;">돈은 잘버는지</span><span lang="en-us" style="margin:0px;padding:0px;border:0px;vertical-align:baseline;"><span style="margin:0px;padding:0px;border:0px;vertical-align:baseline;letter-spacing:0pt;font-size:14px;">’ </span></span><span style="font-size:14px;">뭐 이런</span><span lang="en-us" style="margin:0px;padding:0px;border:0px;vertical-align:baseline;"><span style="margin:0px;padding:0px;border:0px;vertical-align:baseline;letter-spacing:0pt;font-size:14px;">?</span></span><br><span style="font-size:14px;">나는 예감은 하고 있었는데 모른체 하며 대답을 해줬지</span><span lang="en-us" style="margin:0px;padding:0px;border:0px;vertical-align:baseline;"><span style="margin:0px;padding:0px;border:0px;vertical-align:baseline;letter-spacing:0pt;font-size:14px;">.</span></span><br><span style="font-size:14px;">그건 그 남자의 직업이었어</span><span lang="en-us" style="margin:0px;padding:0px;border:0px;vertical-align:baseline;"><span style="margin:0px;padding:0px;border:0px;vertical-align:baseline;letter-spacing:0pt;font-size:14px;">.</span></span><br><span style="font-size:14px;">결국 나에게 이별을 통보하고 그 남자에게 갔다</span><span lang="en-us" style="margin:0px;padding:0px;border:0px;vertical-align:baseline;"><span style="margin:0px;padding:0px;border:0px;vertical-align:baseline;letter-spacing:0pt;font-size:14px;">.</span></span><br><span style="font-size:14px;">그아이는 비트코인에 내가 가지고 있는 돈을 다 잃어, 본인에게 제공할수 있는게 없다고 판단이 되었던거 같아</span><span lang="en-us" style="margin:0px;padding:0px;border:0px;vertical-align:baseline;"><span style="margin:0px;padding:0px;border:0px;vertical-align:baseline;letter-spacing:0pt;font-size:14px;">. </span></span><span style="font-size:14px;">그런 생각이 들수록 배신감에 분노가 치밀어 올랐지</span><span lang="en-us" style="margin:0px;padding:0px;border:0px;vertical-align:baseline;"><span style="margin:0px;padding:0px;border:0px;vertical-align:baseline;letter-spacing:0pt;font-size:14px;">..</span></span><br><span style="font-size:14px;">근데 바보같이 그 아이를 붙잡았다</span><span lang="en-us" style="margin:0px;padding:0px;border:0px;vertical-align:baseline;"><span style="margin:0px;padding:0px;border:0px;vertical-align:baseline;letter-spacing:0pt;font-size:14px;">. </span></span><span style="font-size:14px;">해달라는거 다 해주고 결혼 해줄테니까 떠나가지 말라고</span><span lang="en-us" style="margin:0px;padding:0px;border:0px;vertical-align:baseline;"><span style="margin:0px;padding:0px;border:0px;vertical-align:baseline;letter-spacing:0pt;font-size:14px;">...</span></span><br><span style="font-size:14px;">그랬더니 그럼 자기 어머니를 만나서 내 상황을 이야기하고 결혼허락을 맡자더라</span><span lang="en-us" style="margin:0px;padding:0px;border:0px;vertical-align:baseline;"><span style="margin:0px;padding:0px;border:0px;vertical-align:baseline;letter-spacing:0pt;font-size:14px;">. </span></span><span style="font-size:14px;">그럼 돌아가겠다고</span><span lang="en-us" style="margin:0px;padding:0px;border:0px;vertical-align:baseline;"><span style="margin:0px;padding:0px;border:0px;vertical-align:baseline;letter-spacing:0pt;font-size:14px;">...</span></span><br><span style="font-size:14px;">그렇게 서로 이야기를 하고 뒤돌아 섰는데 그 아이가 다 거짓말이라고 자기 붙잡지 말라고</span><span lang="en-us" style="margin:0px;padding:0px;border:0px;vertical-align:baseline;"><span style="margin:0px;padding:0px;border:0px;vertical-align:baseline;letter-spacing:0pt;font-size:14px;">..</span></span><br><span style="font-size:14px;">자기는 평범하게 행복하게 살고 싶다고 카톡을 보내더라</span><span lang="en-us" style="margin:0px;padding:0px;border:0px;vertical-align:baseline;"><span style="margin:0px;padding:0px;border:0px;vertical-align:baseline;letter-spacing:0pt;font-size:14px;">...</span></span><br><span style="font-size:14px;"> </span><br><span style="font-size:14px;">이후 나는 배신감과 이별에 대한 타격감</span><span lang="en-us" style="margin:0px;padding:0px;border:0px;vertical-align:baseline;"><span style="margin:0px;padding:0px;border:0px;vertical-align:baseline;letter-spacing:0pt;font-size:14px;">?</span></span><span style="font-size:14px;">을 갖고 그 아이 집에 찾아가서 그 아이 엄마를 대면하여 </span><span style="margin:0px;padding:0px;border:0px;vertical-align:baseline;letter-spacing:0pt;font-size:14px;">ㅈㄱㅁㄴ </span><span style="font-size:14px;">을 제외한 모든 사실을 털어놓았지</span><span lang="en-us" style="margin:0px;padding:0px;border:0px;vertical-align:baseline;"><span style="margin:0px;padding:0px;border:0px;vertical-align:baseline;letter-spacing:0pt;font-size:14px;">. </span></span><span style="font-size:14px;">그아이 엄마는 나한테 자식을 잘못키워 미안하다고 했는데</span><span lang="en-us" style="margin:0px;padding:0px;border:0px;vertical-align:baseline;"><span style="margin:0px;padding:0px;border:0px;vertical-align:baseline;letter-spacing:0pt;font-size:14px;">.....</span></span><br><span style="font-size:14px;">이후 그아이가 날 경찰에 신고하고 스토킹범 취급하더라 </span><span style="margin:0px;padding:0px;border:0px;vertical-align:baseline;letter-spacing:0pt;font-size:14px;">ㅎ</span><br><span style="font-size:14px;">그렇게 그 아이랑은 끝났어</span><span lang="en-us" style="margin:0px;padding:0px;border:0px;vertical-align:baseline;"><span style="margin:0px;padding:0px;border:0px;vertical-align:baseline;letter-spacing:0pt;font-size:14px;">.</span></span><br><span style="font-size:14px;"> </span><br><span style="font-size:14px;">그 후 </span><span lang="en-us" style="margin:0px;padding:0px;border:0px;vertical-align:baseline;"><span style="margin:0px;padding:0px;border:0px;vertical-align:baseline;letter-spacing:0pt;font-size:14px;">2</span></span><span style="font-size:14px;">주정도 지났나</span><span lang="en-us" style="margin:0px;padding:0px;border:0px;vertical-align:baseline;"><span style="margin:0px;padding:0px;border:0px;vertical-align:baseline;letter-spacing:0pt;font-size:14px;">?</span></span><br><span style="font-size:14px;">그 아이에게서 다시 연락이 왔어</span><span lang="en-us" style="margin:0px;padding:0px;border:0px;vertical-align:baseline;"><span style="margin:0px;padding:0px;border:0px;vertical-align:baseline;letter-spacing:0pt;font-size:14px;">. </span></span><span style="font-size:14px;">임신을 했대</span><span lang="en-us" style="margin:0px;padding:0px;border:0px;vertical-align:baseline;"><span style="margin:0px;padding:0px;border:0px;vertical-align:baseline;letter-spacing:0pt;font-size:14px;">.</span></span><br><span style="font-size:14px;">그래서 바람피고 떠나간 아이라 난 내 아이가 맞는지 확인부터 했고</span><br><span style="font-size:14px;">걔는 </span><span lang="en-us" style="margin:0px;padding:0px;border:0px;vertical-align:baseline;"><span style="margin:0px;padding:0px;border:0px;vertical-align:baseline;letter-spacing:0pt;font-size:14px;">“</span></span><span style="font-size:14px;">오빠랑 밖에 안했다</span><span lang="en-us" style="margin:0px;padding:0px;border:0px;vertical-align:baseline;"><span style="margin:0px;padding:0px;border:0px;vertical-align:baseline;letter-spacing:0pt;font-size:14px;">” </span></span><span style="font-size:14px;">고 대답했어</span><span lang="en-us" style="margin:0px;padding:0px;border:0px;vertical-align:baseline;"><span style="margin:0px;padding:0px;border:0px;vertical-align:baseline;letter-spacing:0pt;font-size:14px;">.</span></span><br><span style="font-size:14px;">그래서 병원비도 보내주고 아이를 낳겠다고 하면 양육비도 주고 출산비용으로 </span><span lang="en-us" style="margin:0px;padding:0px;border:0px;vertical-align:baseline;"><span style="margin:0px;padding:0px;border:0px;vertical-align:baseline;letter-spacing:0pt;font-size:14px;">1</span></span><span style="font-size:14px;">억을 주겠다고 했지</span><span lang="en-us" style="margin:0px;padding:0px;border:0px;vertical-align:baseline;"><span style="margin:0px;padding:0px;border:0px;vertical-align:baseline;letter-spacing:0pt;font-size:14px;">.</span></span><br><span style="font-size:14px;">돌아오라고도 넌지시 말해봤는데 그 부분에선 단호했어</span><span lang="en-us" style="margin:0px;padding:0px;border:0px;vertical-align:baseline;"><span style="margin:0px;padding:0px;border:0px;vertical-align:baseline;letter-spacing:0pt;font-size:14px;">.</span></span><br><span style="font-size:14px;">아이를 지워도 협의하에 이야기하고 지우자 했는데 여성시대에서 불법 낙태약을 구입해서</span><br><span style="font-size:14px;">그 바람난 남자친구랑 지웠어</span><span lang="en-us" style="margin:0px;padding:0px;border:0px;vertical-align:baseline;"><span style="margin:0px;padding:0px;border:0px;vertical-align:baseline;letter-spacing:0pt;font-size:14px;">..</span></span><br><span style="font-size:14px;">약을 먹고 사산된 핏덩이가 떨어진 사진을 나한테 보내면서까지 악랄하게 굴더라</span><span lang="en-us" style="margin:0px;padding:0px;border:0px;vertical-align:baseline;"><span style="margin:0px;padding:0px;border:0px;vertical-align:baseline;letter-spacing:0pt;font-size:14px;">.</span></span><br><span style="font-size:14px;">뭔가 상황이 나한테는 엄청 상처였고 이로 인해 나는 우울증이 왔고 공황장애가 왔어</span><span lang="en-us" style="margin:0px;padding:0px;border:0px;vertical-align:baseline;"><span style="margin:0px;padding:0px;border:0px;vertical-align:baseline;letter-spacing:0pt;font-size:14px;">.</span></span><br><span style="font-size:14px;"> </span><br><span style="font-size:14px;">뭐 이런식으로 그 아이는 잔인하게 내곁을 떠나갔다</span><span lang="en-us" style="margin:0px;padding:0px;border:0px;vertical-align:baseline;"><span style="margin:0px;padding:0px;border:0px;vertical-align:baseline;letter-spacing:0pt;font-size:14px;">.</span></span><br><span style="font-size:14px;">나는 당시 두통</span><span lang="en-us" style="margin:0px;padding:0px;border:0px;vertical-align:baseline;"><span style="margin:0px;padding:0px;border:0px;vertical-align:baseline;letter-spacing:0pt;font-size:14px;">, </span></span><span style="font-size:14px;">우울증</span><span lang="en-us" style="margin:0px;padding:0px;border:0px;vertical-align:baseline;"><span style="margin:0px;padding:0px;border:0px;vertical-align:baseline;letter-spacing:0pt;font-size:14px;">, </span></span><span style="font-size:14px;">공황장애에 시달리며 몇 개월을 살게 됐어</span><span lang="en-us" style="margin:0px;padding:0px;border:0px;vertical-align:baseline;"><span style="margin:0px;padding:0px;border:0px;vertical-align:baseline;letter-spacing:0pt;font-size:14px;">.</span></span><br></span></p> <p><span style="margin:0px;padding:0px;border:0px;vertical-align:baseline;color:#333333;letter-spacing:-1px;font-family:arial, helvetica, sans-serif;"><span style="margin:0px;padding:0px;border:0px;vertical-align:baseline;"><span style="margin:0px;padding:0px;border:0px;vertical-align:baseline;"><span style="font-size:14px;">이후 5개월정도 지났을까?</span><br><span style="font-size:14px;">그 아이에게서 다시 연락이 왔어. 내 생각이 많이나고 보고싶대.</span><br><span style="font-size:14px;">나는 전화번호는 바꿨고, 카톡은 그대로였지. 그 카톡으로 연락왔더라.</span><br><span style="font-size:14px;">그 아이는 그 동안에 이름도 개명했더라. 새로운 삶을 살고 싶었대.</span><br><span style="font-size:14px;">바람나서 만난 남자와의 트러블..? 뭐 주절주절.. 그런걸 나한테 상담하더라.</span><br><span style="font-size:14px;">그 남자와 결혼날짜와 예식장를 잡았는데 그 남자와 결혼이 하기 싫다니 어쩐다니.. 하면서....</span><br><span style="font-size:14px;">그때 쌍욕을 박고 끝냈어야 했는데.. 잔정이 남아있던터라 그러지 못했어.</span><br><span style="font-size:14px;">그러고선 몇일 뒤 어느 날인가 이 아이는 회식을 하고나서 술김에 갑자기 내 사무실로 찾아왔어.</span><br><span style="font-size:14px;">뭐 그렇듯이 과거 상처를 주었던 일에 대해 서로 대화를 했지.</span><br><span style="font-size:14px;">그 아이가 나한테 사과를 하더라. 미안하다고... 그 사과를 받고 나니 마음이 조금은 누그러졌어.</span><br><span style="font-size:14px;">뭐 그렇게 계속 이야기하다가 어느 순간 그 아이가 자기얼굴을 내 얼굴에 들이댔고, 그 순간 과거의 감정으로 돌아가 키스를 하고 ㅅㅅ를 하게 됐어.</span><br><span style="font-size:14px;">ㅅㅅ가 끝나고 뭔가 서로 서먹한 느낌??? 그런게 이어졌다. 그렇게 그 아이는 집으로 돌아갔어.</span><br><span style="font-size:14px;">그 뒤로도 그 아이는 나에게 계속 연락을 해왔어.</span><br><span style="font-size:14px;">오래전처럼 자주는 아니었지만 일주일에 2-3일정도는 일상을 묻곤 했지.</span><br><span style="font-size:14px;">바람난 여자와 전남친의 관계로 일상 연락을 주고 받는 자체가 좀 괴로웠다.</span><br><span style="font-size:14px;">그렇게 한달정도 지낸거 같아.</span><br><span style="font-size:14px;"> </span><br><span style="font-size:14px;">그 아이가 특정 레저활동을 좋아했어. 소모임뿐 아니라 오프라인에서도 그 레져를 즐기곤 했어. 이 아이 특징이 남친이 생기면 그 레져에 대한 라이센스를 취득하게 하고, 그 레져를 남친과 같이 즐기는 삶을 바랬지.</span><br><span style="font-size:14px;">물론 당시에 나도 그 라이센스를 취득했다. 뭐 강제적은 아니었지만 나도 그런걸 좋아하긴 했거든. 바람나서 만난 그 남친도 역시 라이센스를 취득했더라.</span><br><span style="font-size:14px;">남친과 어느 동호회를 들어가서 열심히 활동하고 있더라고~</span><br><span style="font-size:14px;"> </span><br><span style="font-size:14px;">그 레져 동호회들은 해외투어를 자주 다니는데..</span><br><span style="font-size:14px;">그 아이 커플이 해외투어를 다녀온 날이었어.. 그 아이한테 부재중 전화가 와있는걸 보고 왜 전화했냐고 카톡을 했지.</span><br><span style="font-size:14px;">그랬더니 해외에 가서 좋은 것도 보고 놀다오면서 인천대교를 건너는데 내 생각이 났다? 뭐 그런식이더라. 나랑 영종도에 자주 갔었거든.</span><br><span style="font-size:14px;"> </span><br><span style="font-size:14px;">- 그래서 뭐 어쩌라고?</span><br><span style="font-size:14px;">-> 오늘 같이 자자.</span><br><span style="font-size:14px;">- 갑자기??</span><br><span style="font-size:14px;">-> 그냥 같이 있고 싶어.</span><br><span style="font-size:14px;"> </span><br><span style="font-size:14px;">여기서 쪼르르 달려나갔으면 안됐는데.. 마음이 ‘쿵’ 하며 이유없이 찐따처럼 바로 나갔다..</span><br><span style="font-size:14px;">뭐 바로 텔로 직행했지.</span><br><span style="font-size:14px;"> </span><br><span style="font-size:14px;">조건녀로 만난 아이 -> 그게 계기가 되어 연인이 된 아이 -> 바람난 여자</span><br><span style="font-size:14px;"> </span><br><span style="font-size:14px;">내 입장에서는 이런 아이였는데 모텔에서 둘이 홀딱벗고 있는 이 상황이 뭔가 현타가 왔어.</span><br><span style="font-size:14px;">다른남자의 여자친구가 된 아이랑 왜 이러고 있는지...</span><br><span style="font-size:14px;">그 날따라 내 동생이 말을 안듣더라. 발기도 안되고 현타가 쎄게 와서 그랬던거 같아.</span><br><span style="font-size:14px;">그 날 유난히 그 아이는 내 동생을 세워주기 위해 노력하더라.</span><br><span style="font-size:14px;">그런 행동을 보고 많은 생각을 했어.</span><br><span style="font-size:14px;">‘남자친구와의 관계에서 성욕이 해결이 안되어 나를 찾은건가?’</span><br><span style="font-size:14px;">‘내가 보고 싶어서 나를 찾은건가?’</span><br><span style="font-size:14px;">내 생각에는 뭐 갈팡질팡 했던거 같아.</span><br><span style="font-size:14px;">뭐 결국엔 서로의 노력으로 그 날의 ㅅㅅ는 무난하게 끝났지.</span><br><span style="font-size:14px;"> </span><br><span style="font-size:14px;">그 뒤로도 그런 만남은 계속 이어졌어.</span><br><span style="font-size:14px;">그 아이랑 나랑 연애 할때도 우린 항상 그 아이 집근처나 특정지역에서 만나곤 했는데...</span><br><span style="font-size:14px;">이때는 20km 가량 떨어진 내 집근처까지 찾아오는 일도 있었어.</span><br><span style="font-size:14px;">그 아이가 결혼할 남친이 있기 때문에 알리바이가 성립이 될 수 있을 때 항상 보자고 하더라.</span><br><span style="font-size:14px;"> </span><br><span style="font-size:14px;">근데 알리바이가 성립이 되는 날에도 그 아이는 늘 불안해 했어. 남친한테 걸릴까봐...</span><br><span style="font-size:14px;">그러더니 야간 상황근무?를 하고 쉬는 날, 남친 몰래 연차를 쓰거나.. 하면서 날 만나러 오더라.</span><br><span style="font-size:14px;">남친 퇴근시간 전에는 항상 집으로 가려고 했어.</span><br><span style="font-size:14px;">만날 때마다 거의 2-3번의 ㅅㅅ는 꼭 했던거 같아.</span><br><span style="font-size:14px;">당시 ㅅㅅ를 하면서 내가 묻곤했다.</span><br><span style="font-size:14px;"> </span></span></span></span></p> <ul style="margin:0px;padding:0px;border:0px;vertical-align:baseline;list-style:none;color:#333333;font-family:verdana, tahoma, '돋움', dotum, sans-serif, 'apple color emoji', 'segoe ui emoji', 'segoe ui symbol', 'noto color emoji';letter-spacing:-1px;"><li style="margin:0px;padding:0px;border:0px;vertical-align:baseline;"><span style="margin:0px;padding:0px;border:0px;vertical-align:baseline;font-family:arial, helvetica, sans-serif;"><span style="margin:0px;padding:0px;border:0px;vertical-align:baseline;font-size:14px;">ㅅㅅ 가 어때?</span></span></li> </ul><p><span style="margin:0px;padding:0px;border:0px;vertical-align:baseline;color:#333333;letter-spacing:-1px;font-family:arial, helvetica, sans-serif;"><span style="margin:0px;padding:0px;border:0px;vertical-align:baseline;"><span style="margin:0px;padding:0px;border:0px;vertical-align:baseline;"><span style="font-size:14px;">-> 나랑 안맞아. 밑에 젖지도 않고 몸에 털도 많고 못생겼어.</span><br><span style="font-size:14px;">- 나랑 하는건 마음에 들어?</span><br><span style="font-size:14px;">-> 웅. 너무 좋아</span><br><span style="font-size:14px;"> </span><br><span style="font-size:14px;">뭐 이런식? 근데 그게 자극적이더라.</span><br><span style="font-size:14px;">그래서 ㅅㅅ 할때마다 묻곤했다.</span><br><span style="font-size:14px;"> </span><br><span style="font-size:14px;">이때 쯤 그 아이가 나한테 이야기하길.. 본인이 필요하면 부르라더라. 언제든지 오겠다고..</span><br><span style="font-size:14px;">그래서 뭔 뜻인지 헷갈리긴 했지만.. 이후로 나도 부르기 시작했지.</span><br><span style="font-size:14px;">뭐 서로 부르면 ㅅㅅ만 하고 가는게 당연한 듯 된거 같아.</span><br><span style="font-size:14px;"> </span><br><span style="font-size:14px;">만날 때 현타가 오는 경우가 자주 있었다.</span><br><span style="font-size:14px;">우렁각시도 아니고 ㅅㅅ만 하고 가는 사이라니... 이런게 ㅅㅅ파트너?인가?</span><br><span style="font-size:14px;">여름이 되니까 여행도 가자고 하더라. 남친한테는 뭐라 거짓말을 했는지 모르겠는데..</span><br><span style="font-size:14px;">가까운 대부도 펜션을 잡아 여행도 갔다.</span><br><span style="font-size:14px;">뭐 대다수의 대화가 그 아이가 남친을 흉보는? 대화였던거 같아.</span><br><span style="font-size:14px;">그날 밤 유난히 월풀욕조에 들어가있는 그 아이 가슴이 뽀얗고 예쁘더라.</span><br><span style="font-size:14px;">이날 여행에서 돌아와서 브런치 먹는데 갑자기 나보고 구찌 가방을 사달라더라. 한 200만원한대. 남친한테 사달라고 하는데 안사준다나..?</span><br><span style="font-size:14px;">ㅅㅅ의 댓가?인가? 아님 정말 그냥 갖고 싶어서 사달라는건가?</span><br><span style="font-size:14px;">잠깐 고민했지. 근데 내가 사줄 이유가 없는거 같더라. 그래서 안사줬지.</span><br><span style="font-size:14px;">그랬더니 얼마뒤에 그아이 인스타에 구찌가방 선물 받았다고 고맙다고 남친 태그 해놓고 있더라. ㅎㅎ</span><br><span style="font-size:14px;"> </span><br><span style="font-size:14px;"> </span><br><span style="font-size:14px;">암튼 그 뒤로도 그런식으로 두세달 정도를 봤나?</span><br><span style="font-size:14px;">그렇게 명절이 왔고, 난 전처가 키우는 아이를 보게 되었지.</span><br><span style="font-size:14px;">여기서 또 현타가 왔어. 내 현실은 이렇고 내가 지켜야 할 사람은 정작 내 아이란걸.</span><br><span style="font-size:14px;">그날.. 그 아이에게 다신 연락하지 말라고 했어.</span><br><span style="font-size:14px;">뭐 무슨일 있냐고 묻긴 하던데.. 그냥 이런관계 싫다고 연락하지 말라했어.</span><br><span style="font-size:14px;"> </span><br><span style="font-size:14px;">그렇게 또 불편한 관계는 끝이 났어.</span><br><span style="font-size:14px;"> </span><br><span style="font-size:14px;">명절 이후로 정신이 번쩍 들었고.. 그 아이한테 내가 너무 휘둘렸다는 생각이 들었어.</span><br><span style="font-size:14px;">다시 일만하고 1~2달 살았던거 같아.</span><br><span style="font-size:14px;">‘이게 내자리다.’ ‘정리할건 정리하자’ ‘마음 주지말자’</span><br><span style="font-size:14px;">뭐 이런식으로 되뇌이면서 일만 했지.</span><br><span style="font-size:14px;">오랜만에 너무 좋더라. 잡생각도 안나고..</span><br><span style="font-size:14px;">딸아이를 데리고 놀이동산 가서 매직패스 끊어놓고 놀이동산 다 가진거처럼 놀고... 여행도 가고 그랬다.</span><br><span style="font-size:14px;">정말 ‘오빠’가 아닌 ‘아빠’ 소리 듣는게 너무 좋더라.</span><br><span style="font-size:14px;"> </span><br><span style="font-size:14px;">그런데 좀 지나고 그 아이한테 또 연락이 왔다.</span><br><span style="font-size:14px;">남자친구랑 헤어졌단다.. 이 날이 그 애가 날 경찰에 신고한 뒤로 10개월쯤 된거 같아.</span><br><span style="font-size:14px;">10개월짜리 연애 였던거지. 중간에 나랑 바람을 피웠지만...</span><br><span style="font-size:14px;">헤어진 이유는 성격이 안맞아서? 남자가 짜증을 잘내고 게임에 집착하는 찐따 같아서? 고가의 미용실 시술을 안해줘서? 뭐 그런 이유들이었다.</span><br><span style="font-size:14px;">여전히 말도 안되는 짓을 하고 있구나.. 싶으면서도 내가 걔를 그렇게 만든거 같았다.</span><br><span style="font-size:14px;"> </span><br><span style="font-size:14px;">다시 매몰차게 걔를 밀어내지 못했어. 정말 찐따같지...?</span><br><span style="font-size:14px;">그 아이는 또 다시 누군가와 썸을 타고 있는듯해 보였고.. 우린 그냥 일상의 안부를 묻는 사이가 됐어.</span><br><span style="font-size:14px;">뭐 역시나 그러다 또 만나서 ㅅㅅ를 했고.. 내가 정신을 아직 못차렸나 싶었다.</span><br><span style="font-size:14px;"> </span><br><span style="font-size:14px;">그렇게 겨울이 왔고.. 나는 밀린 건강검진을 급하게 받았지.</span><br><span style="font-size:14px;">근데 내 건강에 이상이 생겼어. 큰병원으로 가보라더라.</span><br><span style="font-size:14px;">그 아이에게 이런 사실들을 알렸고.. 걱정을 정말 많이 해주더라.</span><br><span style="font-size:14px;">다행히 별 이상은 없는걸로 결과가 나왔어.</span><br><span style="font-size:14px;">근데 이일을 계기로 그 아이와 다시 가까워졌어.</span><br><span style="font-size:14px;">그 아이는 나와의 재회를 원했고.. 내가 건강에 이상이 생기면서 본인의 찐사랑이 나였단걸 깨달았대,..</span><br><span style="font-size:14px;">그날 까페에서 그 아이와 정말 많은 이야기를 했던거 같아.</span><br><span style="font-size:14px;">그렇게 다시 재회하며 연인이 됐다.</span><br><span style="font-size:14px;"> </span><br><span style="font-size:14px;">몇일이 지나고..</span><br><span style="font-size:14px;">그 아이는 엄마한테 재회사실을 털어놨고, 그 아이의 엄마는 반대를 했다. 내가 무서운 사람이라 그랬대. 집에까지 찾아왔었다며...</span><br><span style="font-size:14px;">그 아이는 그런 사실들을 나에게 말하며 힘들어했고.. 나는 가슴이 두근거리며 심장이 요동쳤다.</span><br><span style="font-size:14px;">계속 반대할까봐 였을까? 아님 이로인해 우리사이가 틀어져도 난 상관없어서 였을까?</span><br><span style="font-size:14px;">나도 내 마음을 잘 모르겠다 아직까지....</span><br><span style="font-size:14px;"> </span><br><span style="font-size:14px;">그 아이한테는 친오빠가 한명 있어.</span><br><span style="font-size:14px;">뭐 지방에 산다는데 난 본적은 없어. 둘의 거의 의절한 사이더라고...</span><br><span style="font-size:14px;">어릴 적 친오빠의 폭행으로 이 아이의 우울증이 발병했고, 그로 인해 경조사 아니면 이아이는 친오빠를 보기 꺼려했어.</span><br><span style="font-size:14px;"> </span><br><span style="font-size:14px;">근데 얘가 나와의 관계를 허락맡기 위해서 지방에 있는 오빠를 보러 가더라.</span><br><span style="font-size:14px;">엄마가 오빠 말이라면 꿈뻑한다나?</span><br><span style="font-size:14px;">가서 오빠한테 다 털어놨는데 생각보다 쉽게 오빠는 찬성이고 응원 해주겠다고 했대.</span><br><span style="font-size:14px;">친오빠는 엄마한테 전화해서 허락해주라고 우리를 도와줬다.</span><br><span style="font-size:14px;">그로 인해 그 아이의 엄마는 우리사이를 허락하게 됐지.</span><br><span style="font-size:14px;"> </span><br><span style="font-size:14px;">그런데 우리엄마는 우리사이를 허락하지 않았어. 그 아이가 날 경찰에 신고했던 문제부터, 그 아이가 날 벗겨먹을라고 하는거 라는둥.. 하며 결사 반대했지..</span><br><span style="font-size:14px;"> </span><br><span style="font-size:14px;">결국 그 아이로 인해 생긴 내 상처들은 남아있었지만.. 우리엄마의 반대를 무릅쓰고 그나마 우리사이는 회복이 됐다.</span><br><span style="font-size:14px;">회복이라 부르는게 맞았을까?</span><br><span style="font-size:14px;">아무튼 그렇게 그 아이와 새해를 맞게 됐지.</span><br><span style="font-size:14px;">그때 왜 그렇게 기분이 좋았을까? 지금 생각해보면 내가 미련한거지 뭐..</span><br><span style="font-size:14px;"> </span><br><span style="font-size:14px;">근데 우리가 재회한지 며칠 지나지않아 그 아이는 나에게 결혼을 종용했지.</span><br><span style="font-size:14px;"> </span></span></span></span></p> <ul style="margin:0px;padding:0px;border:0px;vertical-align:baseline;list-style:none;color:#333333;font-family:verdana, tahoma, '돋움', dotum, sans-serif, 'apple color emoji', 'segoe ui emoji', 'segoe ui symbol', 'noto color emoji';letter-spacing:-1px;"><li style="margin:0px;padding:0px;border:0px;vertical-align:baseline;"><span style="margin:0px;padding:0px;border:0px;vertical-align:baseline;font-family:arial, helvetica, sans-serif;"><span style="margin:0px;padding:0px;border:0px;vertical-align:baseline;font-size:14px;">결혼 언제해?</span></span></li> </ul><p><span style="margin:0px;padding:0px;border:0px;vertical-align:baseline;color:#333333;letter-spacing:-1px;font-family:arial, helvetica, sans-serif;"><span style="margin:0px;padding:0px;border:0px;vertical-align:baseline;"><span style="margin:0px;padding:0px;border:0px;vertical-align:baseline;"><span style="font-size:14px;">-> 다시 일년은 만나봐야 하지 않을까? 많은 일들이 있었고.. 서로 다시 신뢰를 회복하려면 시간이 필요해</span><br><span style="font-size:14px;">- 나는 결혼 빨리 하고 싶어.</span><br><span style="font-size:14px;">-> 나는 시간이 필요해</span><br><span style="font-size:14px;"> </span><br><span style="font-size:14px;">뭐 이런식의 대화?</span><br><span style="font-size:14px;">그 아이는 비혼주의자였지만..사회생활을 시작하고서부터 급격하게 변했고 빨리 결혼을 하고싶어 했지.</span><br><span style="font-size:14px;">나는 결혼에 별생각이 없었고..</span><br><span style="font-size:14px;">근데 재회하고 나선 신뢰가 필요하다 생각했다. 그 아이가 그간에 한 발언들이 항상 마음에 걸렸어.</span><br><span style="font-size:14px;">(뜬금없이 아이에 대한 친권포기서를 요구하고, 내가 사망시 내 재산이 전처 사이에서 낳은 자식한테 상속되지 않았으면 한다는 말을 하거나 전처에게 지급하고 있는 양육비도 문제를 삼거나.. ) 뭐 이런거..?</span><br><span style="font-size:14px;">그리고 또 하나.. 바람피고 만났고 헤어졌던 남자와 결혼약속을 했었고 결혼식장과 날짜까지 잡아놨었다는게 나한테 너무 컸다. 신랑만 바뀐 결혼식? 같은걸 하고 싶지가 않았어.</span><br><span style="font-size:14px;">이런 내용들을 그 아이에게 말해주며 시간을 두고 다시 이야기를 하자했지.</span><br><span style="font-size:14px;">그렇게 대화를 마무리하고 그 아이도 사회생활을 하고 나도 내 자리에서 열심히 일하고... 그렇게 잘지냈다.</span><br><span style="font-size:14px;"> </span><br><span style="font-size:14px;">그 쯤 예전 남친이 사줬던 구찌가방을 새언니한테 주려고 택배로 보냈다고 하더라.</span><br><span style="font-size:14px;"> </span><br><span style="font-size:14px;">그렇게 한두달 지난쯤? 어릴적 친구들과 캠핑을 간대.</span><br><span style="font-size:14px;">본인 포함 남1 여2 이래. 그래서 잘다녀오라 해줬지.</span><br><span style="font-size:14px;">근데 그날 밤에 그 아이 인스타 스토리에 올라온 사진을 보고 친한동생이 스크린샷을 보내왔어.</span><br><span style="font-size:14px;">- 형 캠핑 갔어여?</span><br><span style="font-size:14px;">-> 아니? 왜</span></span></span></span></p> <ul style="margin:0px;padding:0px;border:0px;vertical-align:baseline;list-style:none;color:#333333;font-family:verdana, tahoma, '돋움', dotum, sans-serif, 'apple color emoji', 'segoe ui emoji', 'segoe ui symbol', 'noto color emoji';letter-spacing:-1px;"><li style="margin:0px;padding:0px;border:0px;vertical-align:baseline;"><span style="margin:0px;padding:0px;border:0px;vertical-align:baseline;font-family:arial, helvetica, sans-serif;"><span style="margin:0px;padding:0px;border:0px;vertical-align:baseline;font-size:14px;">여친 인스타에 남2여2 캠핑 사진 올라왔는데..</span></span></li> </ul><p><span style="margin:0px;padding:0px;border:0px;vertical-align:baseline;color:#333333;letter-spacing:-1px;font-family:arial, helvetica, sans-serif;"><span style="margin:0px;padding:0px;border:0px;vertical-align:baseline;"><span style="margin:0px;padding:0px;border:0px;vertical-align:baseline;font-size:14px;">-> ????<br> <br>그 아이한테 카톡을 했지.. 솔직하게 이야기하라고.. 캠핑 누구랑 간거냐고...<br>그랬더니 셋이 갔다네..? 그래서 다 알고 연락한거라고 마지막으로 묻는다하니..<br>실토를 하더라.. 원래 어릴적 친구들끼리 셋이 오기로 한게 맞았는데 남1의 친구가 따라왔다.<br>그래서 남2 여2이 됐는데 오빠가 알면 뭐라 할까봐 말못한거다.<br>뭐 이런식..?<br> <br>이 아이는 바람을 핀 전과도 있고 그간에 자주 거짓말을 해왔던 아이라 신뢰가 쌓일 수 없는 지경이 이르렀지..<br>그래서 재회 세 달만에 다시 이별을 통보했어..<br>그랬더니 울고불고 난리 났더라. 택시를 타고 나한테 오겠다는둥.. 그 캠핑자리의 분위기가 암울해졌다는둥..<br>나는 캠핑 다녀와서 다시 이야기 하자했고.. 그 아이는 캠핑을 다녀 오자마자 내 사무실로 찾아왔지.. 와서 시원하게 무릎을 꿇더라. 정말 잘못했다면서..<br>무릎을 꿇고 눈물을 뚝뚝 흘리는 그 아이를 다시 안아줬지.<br>근데 이후에 내 동생이 스크린샷 보낸걸 문제 삼더라.<br>우리 사이가 어긋나게끔 자꾸 내 주변에서 이간질을 하는거래.<br>내 생각에는 그 아이가 나 몰래 딴 짓을 안하면 그럴 일도 없을건데..<br>걔는 나한테 일러 바친 내 동생만을 문제삼더라... 그냥 한귀로 듣고 지나쳤는데 여기서 또 실수한거지 뭐..<br> <br>신뢰가 쌓일 수 없는 지경임에도 사이를 이어나갔다.. ㅂㅅ인증?<br> <br>그렇게 다시 지내는 중 내가 하는 일에 문제가 생기기 시작했어.<br>미국발 금리인상 여파로 상위거래처들의 줄도산이 이어졌지. 그로인해 결제대금들에 문제가 생겼어. 매월 고정적으로 들어오던 결제대금들이 밀리기 시작했고.. 심지어 기업회생에 들어가는 업체들도 생겼어.<br>나는 하위거래처에 정상적으로 결제를 해주고.. 나는 상위거래처에서 결제를 못받고..<br>그렇게 점점 통장잔고가 바닥이 나기 시작했다.<br>그래서 보유하고 있는 부동산과 동산을 우선 처분하려 했더니.. 부동산,동산 모두 고금리여파로 팔리지가 않았어.<br>나는 회사를 정상화 시키기 위해 하루 2-3시간씩만 자면서 열심히 일을 했고..<br>그런 와중에 평소 신용관계가 좋았던 탓에 주변인들이 날 돕기 시작했어.<br>내가 도와달라고 안했는데도 먼저 돕겠다고 나서는 업체나 사람들이 있었지.<br> <br>그렇게 은행과 주변에서 몇억정도를 조달하고 버티고 있었다.<br>그쯤 그 아이가 나한테 본인도 돕겠다고 나섰지. 근데 그 아이 개털인데...? 뭘 돕겠다는거지..?<br>그 아이는 대출을 받아서 나를 돕겠다고 했어. 나는 거부를 했고 그렇게 지나갔다 그 일은..<br>그 후 좀 더 지났을 쯤 계속 쌓이는 미수금으로 또다시 재정적으로 위험한 시기가 왔고.. 난 그 아이한테 부탁을 했어. 4개월 정도만 쓰겠다고....<br>그랬더니 그 아이는 선뜻 5천만원이라는 돈을 대출을 받아 나에게 보내왔지.<br>정말 고마웠다. 그 돈을 포함해서 주변의 도움으로 또 몇억을 조달하고 다시 회사는 정상화가 됐어.<br>그리고 이 당시에 둘 사이에 문제가 있었는데 우린 커플링을 한 적이 없었어.<br>그 아이가 커플링을 하고 싶다면서 까르띠에 다이아 반지를 보여주더라.<br>가격이 1200만원? 예물반지도 아니고 커플링을 1200만원 주고 하기에는 당시 무리가 있던 상황이었어. 그래서 이런 문제로도 꽤 다퉜던거 같아.<br> <br>이때 쯤 그 아이는 또 임신을 했다.<br>우리는 항상 따로 피임은 하지 않았어. 질외사정을 주로 했지.<br>안전한 날이 아니면 질내사정을 하는 경우는 없었어.<br>ㅅㅅ를 너무 자주해서 임신이 되었던거 같아.<br>생리를 안한다고 한지 몇일 되었을 때 같이 임신테스터기를 사서 해봤어.<br>2개를 샀는데 2개다 2줄이 나오더라. 임신이 맞는거지..<br>그 순간 나는 기분이 좋기도 했지만.. 우리엄마 얼굴이 떠오르더라. 뭐라고 이야기하고 허락을 맡아야 할지부터가 고민이었어.<br>이때 내가 잘못 한거 같다.<br>그 아이한테 먼저 축하해주고 따뜻하게 안아줬어야 했는데 그러질 못했어.<br>근데 당시 상황이 엄청 힘들었거든. 재정적으로도 문제였고, 엄마의 허락을 맡기가 쉽지 않을거란걸 예상했기 때문이야. 그리고 그 아이가 예전에 바람나서 불법낙태약으로 아이를 지우고 나에게 핏덩이 사진을 보내왔던 기억이 되살아났어.<br> <br>그 아이와 대화를 하고 나는 그길로 엄마 허락을 맡으러 갔지.<br>칠순이 넘은 노친내한테 구구절절 설명하며 몇일동안 설득을 했어.<br>우리엄마의 결론은 둘이 살던지 애를 낳던지 알아서 하라는 식이었어.<br>내가 오래전 그 아이한테 경찰에 신고당할 당시... 엄마는 내가 그 아이를 어떻게 만나게 됐고, 그동안에 있었던 모든 일들을 알게 되었거든. 그래서 허락하기 쉽지 않았을거야.<br> <br>결국엔 반쪽짜리 허락을 맡고 그 아이에게 상황설명을 해줬지.<br>‘우리가 결혼을 하게 되어도 우리엄마는 그 자리에 안올지도 모른다.’<br>‘그런것들을 감당하면 낳고 키울수 있다.’<br>그 아이는 그런 부분에 동의하지 않았고.. 그래서 나는 다시 노친내 설득을 하러갔다..<br>대신 우리가 밀어붙이면 무조건 낳고 키울 수 있다고 못을 박았어 그 아이한테..<br>이후 노친내는 그 이야기를 더 하기 꺼려했고 날 피하더라.<br>그래서 그 날 이후로 엄마와 척을 지게 됐어. 뭐 나이 40살 처먹고 가출을 한거지 뭐.<br>그런 사실을 알게 된 그 아이는 퇴근길에 충동적으로 불법낙태약을 먹겠다고 울면서 소리 지르더라.<br>충동적으로 행동하지 말라고 말하면서도 너무 마음이 아팠다.<br>결국 그 날 그 아이는 낙태약을 또 다시 먹었어.<br>그렇게 두 번째 아이마져 지워졌다.<br> <br>그런 일들로 그 아이와 나의 상처가 또 하나 늘었지.<br>그래도 우리는 모든 상황이 나아지고 모두가 우리를 이해하게 되었을 때를 도모 하기로 하며 계속 사이를 유지해 나갔어.<br> <br>두 번째 낙태를 하고 나서도 우리는 ㅅㅅ를 계속했어.<br>내가 원할 때도 있었고, 그 아이가 원할 때도 있었어.<br>뭔가 더 자극적인 ㅅㅅ가 되어갔던거 같아.<br>입과 얼굴에 사정하는 건 다반사고, 오래전부터 사용하던 진동기구들도 휴대할 지경에 이르렀지.<br>나는 업무가 바쁜관계로 그 아이만 동호회에서 해외투어를 자주 다녔는데..<br>그렇게 해외를 다녀오는 날에는 그 아이의 ㅅㅅ요구는 유난히 심했던거 같아.<br>하루에 5번까지도 한적이 있는거 같아.<br> <br>그후 서로의 생채기가 아물기도 전에 나는 현실을 직시해야 했어.<br>회사의 재정적인 문제는 여전했거든.<br> <br>이 문제가 이후 그 아이와의 사이에 문제가 됐어.<br>신용관계가 좋았던터라 주변인들은 나에게 차용해준 금전적인 부분에 대해 한번도 이야기 한적이 없었어.<br>‘모든게 회복되면 그때 줘도 된다’ 라는 사람들도 있었고,, 그간에 나에게 많은 도움을 받았던 사람들은 ‘돌려 받으려고 보낸 돈 아니다’ 하는 사람들도 있었지.<br>정말 다들 고마웠어.<br>근데 그 아이만은 나에게 다르더라.<br>‘돈은 언제되나’ ‘불안하다’ 뭐 이런식이었어.<br>좀 서운한감이 있었지만.. 돈을 보내왔던 그 마음을 이해하고 그 아이에겐 정말 큰 돈이란걸 알기 때문에 안심시키며 지내왔다.<br>부동산은 계속 매물로 내놓은 상태였고, 긴박할 때 그 이외 갖고 있는 동산들을 처분하면 충분히 감당할 수 있다면서 안심을 시켰어.<br> <br> <br>그런데도 재정적인 상황이 나아지지 않았어.<br>금리는 계속 올라갔고.. 미수금은 계속 쌓여만 갔지. 못받은 미수금에 대해도 세금이 부과되는 실정이었고.. 세금을 체납하기까지 이르렀다.<br> <br>세금이 체납되자 신용에도 문제가 생기기 시작했고 은행에서 압박을 하기 시작했어.<br>이쯤 급박하게 돌아가는 이런 상황들을 그 아이한테 설명하며, 좀 더 기다려 달라했지.<br>처음에는 그 아이가 본인 대출금은 걱정하지 말라며, 내가 못 갚으면 본인이 갚겠다는 말을 하며 나에게 감동을 주더라.<br>매월 20일이 원리금 납부였는데 내가 하루 이틀 늦게 준적이 2번 있거든.<br>뭐 일요일이 납부일이라 월요일에 입금해준 적 1번, 정말 돈이 안되서 하루 늦게 준적 한번..<br>그랬더니 본인 돈으로 먼저 납부하고 나한테 받는 식이 됐어..<br>그래서 불안하긴 했을 거야..<br> <br>그런데 어느 날 부턴가는 나를 못 믿는지 대출에 대해 심하게 너무 자주 이야기 하더라.<br>내가 밥 먹는거 하나 돈 쓰는거 하나에도 그거 자기돈 같아서 신경 쓰인다는 듯이 말하더라.<br>서운함을 넘어서 기분이 안좋았다.<br>그래도 날 도왔다는 마음으로 이 상황을 이겨낼 방법에 대해 자주 설명했어.<br>근데도 계속 본인 대출 잘못되면 어쩌냐는 말을 너무 자주해서 차용증을 써주기로 했어.<br>차용증을 쓰고, 대출에 문제가 생기면 그 아이한테는 법적인 테두리가 생길테니 안심하라는 뜻이었지.<br>그렇게 내가 차용증 양식을 그 아이한테 보냈어.<br>내가 보낸 양식은 서로의 인적사항(주민등록번호,주소)등이 적혀있고 차용내용에 대해 적혀 있었지. ‘몇월 몇일 누가 누구에게 얼마를 차용하였음‘ 이런식의 양식이었어.<br>그런데 그 아이가 쓸려면 제대로 쓰자면서 상세한 내용이 담긴 차용증 양식을 보내왔어.<br>이자율과 뭐 지연손실금 등등, 지급이 지체됐을 때 기한의 이익을 상실하고 등등<br>그 아이가 대출신청시 60개월로 했었고, 그래서 나한테 60개월로 분할상환 등등<br>그래.. 그럴수 있지 뭐. 불안하니까.. 그렇게 합의하에 차용증을 써줬어.<br> <br>그런데도 불구하고 그 아이는 나에게 인감증명서, 공증 등을 요구 했고..<br>난 내가 그간에 그 아이한테 해주었던 것들부터 나의 상처들 모든게 서운함으로 돌아왔어.<br> <br>그러면서 그 아이는 나에게 “오빠의 힘듬보다 나의 불안이 우선” 이라는 발언을 했고..<br>그로 인해 마음이 무너진 나는 이별을 통보했지.<br> <br>그 아이는 나에게 돈을 빌려준 것은 본인인데, 내가 갑질을 하고 있다고 적반하장이란 표현을 써가며 날 비난했어.<br>그렇게 며칠이 지나고 서로의 마음이 가라앉을 때쯤 다시 만나서 이야기를 하게 됐어.<br>뭐 서로의 입장 조율은 안되었던거 같고,,<br>그냥 무작정 서로가 서로를 필요함을 느껴 다시 만나기로 화해만 했던거 같아.<br> <br>그렇게 화해 같지 않은 화해를 하고.. 그 아이의 엄마를 모시고 여행을 가기로 했어.<br>여행을 가서 처음에는 분위기가 참 좋았다.<br>바비큐도 먹고.. 해산물도 먹고.. 시간을 보내며 술에 취할 때까지 마셨지.<br>근데 늦은 시간이 되었을 쯤 그 아이 엄마가 나한테 묻더라.<br>결혼은 언제할껀지..?<br>그래서 난 재정적인 상황도 해결해야 하고 그 아이와 신뢰가 쌓일 때 쯤이라고 대답했어.<br>그랬더니 그아이 엄마가 나한테<br> <br>“그럼 언제까지 재미만 보려고?”<br> <br>이러더라..<br> <br>거기서 내가 참았어야했는데 순간 참지 못했어.<br>오래 전 내가 그 아이 집에 찾아가서 왜 엄마를 대면 되었는지와, 그 아이가 나에게 했던 행태들 그리고 내가 받은 상처들에 대해 이야기했지. 그래서 시간이 필요하다 했다.<br>그랬더니 그 아이 어머니는 술이 취하셨는지<br>‘그럼 자기 딸이 썅년이 맞네 뭐네’ 하면서 날 비꼬기 시작하더라..<br>그 상황에 더불어 그 아이는 대출금 5천이 있고 그걸 나한테 빌려줬고 그런 상황들을 그 자리에서 이야기하더라. 본인도 나한테 잘한거 있다면서..<br>뭐 분위기가 순식간에 식었고.. 파장난거지 뭐..<br> <br>그렇게 그 날이 지나고 아침이 왔어.<br>근처 까페에서 그 아이 엄마와 둘이 이야기 했지.<br>그 아이 엄마는 상황에 대해 물으며 나에게 정말 그 아이와 결혼은 하고 싶은지 물어봤어.<br>나는 결혼 하고 싶다고 대답했고.. 시간 필요하다고 이야기 했다.<br> <br>“어머니는 전체 상황을 모르셔서 그렇지 시간이 필요합니다. xx(이름) 좀 빡쎕니다..”<br> <br>나도 뭐.. 술이 덜 깼는지 솔직하게 저정도 선에서 이야기 했어.<br>그렇게 서로 자리에서 일어나고 여행을 마치며,. 중간 경유지에서 셋이 식사를 하는데 밥이 코로 들어가는지 입으로 들어가는지 모르겠더라.<br>운전하면서 오는데.. 눈물이 나고.. 식은땀도 나면서.. 뭔가 서럽고 서운하고 만감이 교차했어.<br> <br>모녀를 집에 내려주고 많은 감정들이 몰려왔고.. 긴장이 풀어져서? 그런지 기절하다시피 쓰러졌고.. 한 이틀은 아무것도 안하고 누워만 지낸거 같아.<br> <br>이후에 그 아이 말대로라면 엄마는 날 범죄자 취급하듯이 했어.<br>그 아이에게 변호사를 만나 보라는둥.. 경찰을 만나 보라는둥... 하는 말을 해가며 나를 흔들었지.<br>그 뒤로 얼굴을 잠깐 뵌적은 있었지만 그 예전과 특별나게 다른 태도를 보여주시진 않았던 거 같아.<br>그래서 변호사, 경찰 이런 말들이 그 아이가 나에게 압박을 주기 위해 지어낸 거짓말 같았어.<br> <br>그러는 사이 그 아이와 나는 카톡으로 엄청 다투기만을 했어.<br>뭐 서로 그러면 됐냐 누가 잘했냐 못했냐 뭐 이런식의 대화만이 오갔던거 같다.<br>그 며칠동안은 그 아이가 잘못했다고 날 붙잡았었다. 근데 내가 매정하게 돌아섰지..<br>대출은 최대한 빨리 갚아줄 것이고 좀만 기다려달라고 이야기했다.<br>근데 그 아이를 좋아하는 마음은 계속 남아있었다. 지금도...<br> <br>그 때부터 그 아이는 나한테 완전 돌아섰어.<br>뭐 이순신 장군이 노량해전에서 왜놈 수군을 대하듯이 나를 비난하며 공격해댔지.<br>서로 연락이고 카톡이고 차단해 놓았던 상태였는데..<br>나는 항상 한,두시간을 못버티고 차단을 풀었어.<br>그랬더니 밤이나 새벽마다 차단을 풀고 장문의 비난 메시지를 보내왔어.<br>내가 낙태를 시켰다는둥.. 돈이나 갚으라는둥.. 돈 안주면 자살하겠다는둥 하면서..<br>뭐 그정도는 견딜수 있었다.<br>근데 여기저기서 그 아이가 그런 식으로 주변에 날 비난하고 욕을 하고 다닌다는 소식들이 들려왔다..<br>마음이 무너져 내렸지만 견뎌야 한다고 생각했어..<br> <br>그러면서 어느 날은 그 아이와 만나게 되었어.<br>그 아이가 예전에 그랬듯이 나도 무릎을 꿇었고 정말 미안하다고 했지. 다시 조용히 돌아오라고...<br>내가 먼저 이별을 통보했지만.. 그 상황들이 너무 고통스러웠거든...<br>근데 그 아이는 나한테 악담을 쏟아내더라.<br>내가 죽었으면 좋겠다고 했고, 낙태도 정말 잘한 일이라고 생각한대.<br>그 날 정말 마음이 많이 무너져 내렸다.<br> <br>이 때쯤 새로운 사실을 알게 됐어.<br>그 아이 직장에 그 아이보다 6살정도 어린 바보같은 남자애가 있었는데...<br>걔를 나 몰래 사석까지 끌어들여 꽤 오랜시간 동안 같이 지냈더라.<br>뭐 같이 소모임(게임,레져) 활동도 하고 개인적인 일도 같이 보러 다니고 그랬나봐.<br>오래전 일이 PTSD처럼 다시 나에게 몰려왔고.. 이로 인해 그 아이에게 나는 분노심이 일어났고.. 배신감에 치를 떨었어.<br>나를 다시 재회하고 만난 순간부터 헤어질 때까지도 그 아이를 항상 옆에 달고 있었더라.<br>심지어 새언니한테 보냈다던 구찌가방을 메고 둘이 쇼핑까지 다니더라.<br>무슨 마음으로 그 아이가 그랬는지는 중요하지 않았어.<br>그냥 나를 또 속였다는 생각에 엄청난 분노심이 일어났지.<br> <br>그 때부턴 나도 그 아이를 비난하며 공격하기 시작 했던 거 같아.<br>근데 내가 할 수 있는 건 별로 없었어.<br>그 아이가 다니는 직장에 합법적인 절차로 그 아이의 비위 사실을 고발하며 공격을 하거나,<br>그 아이 주변에 그 아이가 나를 욕하고 다닌 사실에 대한 확인절차와 해명? 뭐 그런것들 뿐이었지.<br>그런 것들조차 하루하루 마음이 왔다갔다 했다.<br>그냥 참고 견디자 와 대응하며 공격하자. 뭐 이런거....<br>근데 다시 두통이 시작됐고 우울증, 불면증이 시작됐어....<br>그래서 참고 견디자보다 대응하며 공격하자로 방향을 잡게 됐어.<br> <br>나는 중간중간 공격을 하면서도 또 마음이 갈팡질팡 했다.<br>그냥 서로 이제 모르는 사람처럼 살면 될 것이고, 대출도 갚아주면 그만인데 그럼 모두 끝나는 거 같은데,, 왜 서로 힘들게 이러고 있는지 이해가 가지 않을 때도 많았어.<br>그런 와중에도 그 아이가 나를 향한 비난과 낭설을 퍼뜨리고 다니는게 들려왔어.<br>좀 지나니까 그 아이는 내 공격이 버거웠는지 연락처도 바꿨고 카톡도 탈퇴하더라.<br> <br>그래서 나는 정리할 수 있는 자산들을 헐값에 정리하고, 1년정도 제주나 해외로 휴양을 계획했어. 그렇게 그 아이의 대출금도 정리해주고 떠날 생각이었지. 대충 헐값에 정리하면 7억 가까이 현금을 손에 쥘 수 있었어.<br>대신 그 아이한테 꼭 사과는 받고 싶었다. 4년간 내게 준 상처에 대해서..<br>그렇게 사이를 정리하고자 그 아이에게 이메일로 연락을 했어,, 다 정리하고 떠날 수 있게 해달라고.... 근데 그 아이는 거부하며 나를 비난만 해댔지.<br>며칠 뒤 자산정리기한에 임박해서 그 아이에게 다시 연락을 했으나 답이 없었어.<br>그 아이는 연락하지 말라고 나한테 통보했어.<br>그래서 무작정 찾아갔지만 만날 수 없었어.<br>그런데 정말 우연찮게 담배를 피러 간 자리에 그 아이가 담배를 피고 있더라.<br>그래서 이야길 하게 되었는데..<br>그 아이는 나를 비난만 했어. 큰돈을 대출해서 빌려주었는데 나에게 배신을 당했다..<br>나에게 공격받은 사실들을 이야기 하며 날 증오한다고 했어. 눈빛이 예전이랑 달라졌더라.<br>그리고 이 아이는 새로운 남자가 생기면 더욱 냉정해졌어..<br>그래서 새로운 사람이 바로 생겼다는 걸 직감했지.<br>더 이야기가 안되겠다는 사실을 알면서도 난 좋게 끝내고 싶어했어.<br>그러다가 그 아이가 춥고, 소변이 마렵다며 집에 가야겠다고 했고.. 나는 그 상가 화장실 다녀오고 이야기를 다시 하자했지.<br>근데 화장실에 간지 10분이 넘었는데 안나오더라. 난 건물 밖에 기다리고 있었는데 어느순간 경찰차의 사이렌이 울렸어.<br>날 또 신고 한거였어. 날 다시 한번 엿 먹인거지...<br>정말 착잡했다.. 뭐이리 계속 꼬이는건지...<br>그 뒤로 경찰조사를 받으며 난 위협한 적도 없고 이야기만 듣고 있던 상황이라 말했지만,,<br>요즘 세상에 그런 해명 필요도 없더라.<br>여자가 말하고 주장하면 그런게 사실이 아니더라도 다 받아들여지고, 남자는 처벌받을 수 있다는거...<br> <br>지금 상황은.. 나는 그 사건에 대해 경찰에 해명절차를 준비하고 있어.<br>그런 와중에 또 경찰에서 연락이 오더라. 이 아이가 나를 경찰에 또 고소했나봐?<br>내가 돈을 안준다고....<br> <br>그 날 찾아가는게 아니었는데..<br>이런 덫들이 충분히 존재한다는 걸 예감하고 있었어. 카톡과 이메일로 ‘니가 잘했네 내가 잘했네’ 다툴 때 나한테 자꾸 유도질문을 했거든. 협박하는거냐? 돈 안줄거냐? 무섭다 등등.. 그래서 그런거 아니라고 내 생각을 충분히 설명해줬는데도.. 결국 이 사단이 났다.<br> <br>모든 걸 정리하고 휴양하려던 계획이 수포로 돌아갔어.<br>이제부터 나는 정말 진흙탕 싸움을 하려 해.<br>전체 여기다 말할 순 없지만 많은 걸 준비하고 있어.<br>나를 내 스스로 망가뜨리면서.. 그 아이를 4년 전 태초시대로 돌려놓으려고 해<br>나는 월요일이 되면 제 발로 경찰서에 찾아가서 성매매 자수를 할 생각이야.<br> <br> <br>여기에 글을 쓰게 된 이유는<br>그 아이에게 일련의 동정심도 갖게 되지 않게끔 나한테 악담을 해줄 사람들이 필요했고..<br>이 상황들이 너무 창피해서 주변 어디에도 말할 수 없었다.<br>뭐 임금님 귀는 당나귀귀~? 이런 느낌도 있어. 그래서 글을 쓰니 좀 후련하네.<br> <br>또 그 아이 직장의 6살 어린 바보같은 애가 그 아이에 대해 글을 쓴적이 있는데<br>그 글을 쓴게 이곳이야.<br>그 바보같은 애가 그 아이와 나와의 상황들을 여기에 글을 썼고 그게 우리한테 발각이 되었어. 물론 성적인 부분도 포함해서 글을 썼어.<br> <br>그래서 이곳에 가입하고 글을 쓰게 됐어.<br> <br>이런 장문의 글을 처음 써봤는데 생각보다 힘드네.<br>이틀에 걸쳐서 시간이 될 때마다 썼는데..<br>댓글들을 보니 나를 비난하는 사람도 있고 그 아이를 비난하는 사람도 있고.. 역시 사람들은 생각이 다 다르다는걸 느껴.<br> <br>2년전쯤 그아이와 삽교호 바다공원에 간적이 있어.<br>그날 거기에서 사주를 보는 할배한테 사주를 본적이 있는데..  그 아이 사주를 보더니<br>도화살이 있다고 했거든. <br>나는 그런 사주나 점 보는걸 전혀 믿지 않았었는데.. 이런일들을 겪음으로써 왠지 믿게 되는거 같다.<br> <br>내가 이 나이까지 살면서 사람관계를 정말 중요하게 생각했는데.. 그 아이는 아니었던거 같아.<br>그 아이는 항상 스탑럴커 였던거 같아.<br>어쩌면 다행일 수도 있지. 결혼하고 나서 스탑 풀었으면 난 정말 죽었을텐데..<br> <br>지금 누군가는 또 그 아이한테 스탑럴커를 당하고 있어.<br> <br>동물의 왕국처럼 느껴지는 남녀관계를 겪으면서 정말 삶의 회의감이 많이 든다.<br><br>굳이 나를 망가뜨리면서까지 그래야하나 싶겠지만.. 4년간 있었던 일들을 떨쳐버리고<br>그 아이에게 큰 교훈을 주고 싶다.<br> <br> <br>인생은 실전이야 좆만아....<br> <br> <br> <br>다들 읽어줘서 고맙다.<br> </span></span></span></p>

    이 게시물을 추천한 분들의 목록입니다.
    [1] 2024/01/07 16:35:35  122.34.***.9  왕산세베리아  657290
    [2] 2024/01/07 16:54:44  172.70.***.153  Lucia♥  637135
    [3] 2024/01/07 23:49:38  182.230.***.223  담아내기  40847
    [4] 2024/01/08 03:53:20  172.70.***.172  하늘날라리꽃  765918
    [5] 2024/01/08 13:47:25  210.180.***.10  이거방탄유리  787067
    [6] 2024/01/09 20:11:25  162.158.***.82  yamyammio  229144
    [7] 2024/01/16 20:31:49  172.70.***.9  asknoname  577648
    [8] 2024/01/25 18:52:51  220.125.***.234  nieninqe  567401
    [9] 2024/01/28 23:06:21  218.236.***.6  신이내린미모  734638
    [10] 2024/01/31 19:40:17  141.101.***.141  압생두  564084
    푸르딩딩:추천수 3이상 댓글은 배경색이 바뀝니다.
    (단,비공감수가 추천수의 1/3 초과시 해당없음)

    죄송합니다. 댓글 작성은 회원만 가능합니다.

    번호 제 목 이름 날짜 조회 추천
    49883
    인사안해줬다고 삐지는 여사친.. [5] 란닝구1 24/04/13 19:30 482 1
    49882
    여친의 섹파 [2] 윤현성 24/04/12 22:28 1330 1
    49879
    그 때의 고백 [4] Guybrush 24/04/11 18:15 867 2
    49878
    연애 오래못하는것도 타고난 천성때문인가요? [4] 긍정매니아 24/04/11 10:51 866 1
    49877
    23일까지 급격한 Die트 [3] 고통스러운가 24/04/06 14:38 2192 4
    49874
    아 여자친구랑 쉬는 날 별 일 없이 그냥 하루 종일 [1] 고통스러운가 24/04/01 22:56 3664 0
    49873
    이 여자랑 어떻게하면 좋을까(반말주의) [5] 란닝구1 24/03/31 10:08 4356 1
    49871
    여자에게 고백할 적당한 타이밍은 언제인가요?? [5] 창작글 大韓健兒萬世 24/03/30 11:34 3816 1
    49869
    30중반넘어가면 연애도 두려워지는게 당연한가요? 긍정매니아 24/03/27 12:17 4268 0
    49868
    이거 그린라이트가 아니였을까요..? 착각인가요,,ㅜㅜㅋㅋ [3] 테트리스신 24/03/27 04:31 4619 1
    49864
    남친 의심스러운 행동 [6] 베스트금지베오베금지외부펌금지 zczc 24/03/23 19:30 5909 0
    49860
    19)제 남친이 좀 특이한것 같아요 [10] 지니1123 24/03/18 11:59 8695 2
    49859
    (질문) 여기 내성적인 A여자가 있습니다. [8] 본인삭제금지 할배궁디Lv3 24/03/16 17:57 6701 2
    49858
    19) 남자가 너무 성감에 예민해도 문제인가요? [4] 외부펌금지 긍정매니아 24/03/15 14:42 7767 0
    49857
    헤어졌다가 다시 만났습니다.. [3] 로꼬대원 24/03/13 09:43 7273 0
    49856
    이상적인 국제커플인듯.... 부럽네요 작별 24/03/11 17:38 7502 1
    49855
    화이트데이 선물 어떤 컬러가 베스트인가요? [3] smile9410 24/03/06 10:40 8255 0
    49854
    제가 문제인가요? 남자친구가 문제인가요? [28] 어이가없네진짜 24/03/05 17:19 9653 11
    49853
    제가 문제인가요? 여자친구가 문제인가요? [13] 향수병 24/03/05 14:20 10029 3/5
    49851
    사람들은 저보고 남탓을 하라고하네요. [3] 독날 24/02/26 22:10 10302 0
    49849
    19] 시간정지 3년이후 그대로인 두 사람 [2] 사하90 24/02/21 17:39 13264 4
    49844
    밥한그릇만 도와주십시오ㅜㅜ [1] jkat123 24/02/15 21:30 12703 1
    49839
    남지분들 니트앙고라 싫어하나요? [9] 김토끼 24/02/08 12:30 15520 3
    49838
    남자 Istj분들의 조언이 필요합니당... [6] 묘묘묘묘 24/02/08 11:14 15160 0
    49833
    해외사는 여사친 (결혼) [4] 파라다이소 24/01/26 23:39 19228 1
    49832
    19) 여친하고 관계할때 참을 수 없는 신음소리가 고민이야ㅠㅠ [9] 외부펌금지 rty123 24/01/26 15:47 20651 4
    49825
    노력은 끝인가봅니다 [13] 베스트금지베오베금지외부펌금지 루드라 24/01/13 17:13 22142 3
    조건녀와 결혼할 뻔 한 썰 [6] 당신은옳다 24/01/07 10:09 25921 11
    49816
    다른 사람을 만나고 싶다고 하는 남자친구/약혼자 [7] 테트리스신 23/12/30 04:16 26313 1
    49815
    저는 당신이 싫어요 56565 23/12/29 21:48 24881 4
    [1] [2] [3] [4] [5] [6] [7] [8] [9] [10] [다음10개▶]
    단축키 운영진에게 바란다(삭제요청/제안) 운영게 게시판신청 자료창고 보류 개인정보취급방침 청소년보호정책 모바일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