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바일 오유 바로가기
http://m.todayhumor.co.kr
분류 게시판
베스트
  • 베스트오브베스트
  • 베스트
  • 오늘의베스트
  • 유머
  • 유머자료
  • 유머글
  • 이야기
  • 자유
  • 고민
  • 연애
  • 결혼생활
  • 좋은글
  • 자랑
  • 공포
  • 멘붕
  • 사이다
  • 군대
  • 밀리터리
  • 미스터리
  • 술한잔
  • 오늘있잖아요
  • 투표인증
  • 새해
  • 이슈
  • 시사
  • 시사아카이브
  • 사회면
  • 사건사고
  • 생활
  • 패션
  • 패션착샷
  • 아동패션착샷
  • 뷰티
  • 인테리어
  • DIY
  • 요리
  • 커피&차
  • 육아
  • 법률
  • 동물
  • 지식
  • 취업정보
  • 식물
  • 다이어트
  • 의료
  • 영어
  • 맛집
  • 추천사이트
  • 해외직구
  • 취미
  • 사진
  • 사진강좌
  • 카메라
  • 만화
  • 애니메이션
  • 포니
  • 자전거
  • 자동차
  • 여행
  • 바이크
  • 민물낚시
  • 바다낚시
  • 장난감
  • 그림판
  • 학술
  • 경제
  • 역사
  • 예술
  • 과학
  • 철학
  • 심리학
  • 방송연예
  • 연예
  • 음악
  • 음악찾기
  • 악기
  • 음향기기
  • 영화
  • 다큐멘터리
  • 국내드라마
  • 해외드라마
  • 예능
  • 팟케스트
  • 방송프로그램
  • 무한도전
  • 더지니어스
  • 개그콘서트
  • 런닝맨
  • 나가수
  • 디지털
  • 컴퓨터
  • 프로그래머
  • IT
  • 안티바이러스
  • 애플
  • 안드로이드
  • 스마트폰
  • 윈도우폰
  • 심비안
  • 스포츠
  • 스포츠
  • 축구
  • 야구
  • 농구
  • 바둑
  • 야구팀
  • 삼성
  • 두산
  • NC
  • 넥센
  • 한화
  • SK
  • 기아
  • 롯데
  • LG
  • KT
  • 메이저리그
  • 일본프로야구리그
  • 게임1
  • 플래시게임
  • 게임토론방
  • 엑스박스
  • 플레이스테이션
  • 닌텐도
  • 모바일게임
  • 게임2
  • 던전앤파이터
  • 마비노기
  • 마비노기영웅전
  • 하스스톤
  • 히어로즈오브더스톰
  • gta5
  • 디아블로
  • 디아블로2
  • 피파온라인2
  • 피파온라인3
  • 워크래프트
  • 월드오브워크래프트
  • 밀리언아서
  • 월드오브탱크
  • 블레이드앤소울
  • 검은사막
  • 스타크래프트
  • 스타크래프트2
  • 베틀필드3
  • 마인크래프트
  • 데이즈
  • 문명
  • 서든어택
  • 테라
  • 아이온
  • 심시티5
  • 프리스타일풋볼
  • 스페셜포스
  • 사이퍼즈
  • 도타2
  • 메이플스토리1
  • 메이플스토리2
  • 오버워치
  • 오버워치그룹모집
  • 포켓몬고
  • 파이널판타지14
  • 배틀그라운드
  • 기타
  • 종교
  • 단어장
  • 자료창고
  • 운영
  • 공지사항
  • 오유운영
  • 게시판신청
  • 보류
  • 임시게시판
  • 메르스
  • 세월호
  • 원전사고
  • 2016리오올림픽
  • 2018평창올림픽
  • 코로나19
  • 2020도쿄올림픽
  • 게시판찾기
  • 게시물ID : humordata_2019599
    작성자 : 우가가
    추천 : 12
    조회수 : 2902
    IP : 39.118.***.74
    댓글 : 6개
    등록시간 : 2024/06/24 01:04:02
    http://todayhumor.com/?humordata_2019599 모바일
    레딧) 환자들이 죽기 전에 했던 소름끼치는 말은?.jpg
    옵션
    • 펌글

    01.jpg

     

    레딧의 의사&간호사들아,

    환자들이 죽기 바로 직전에 했던 소름끼치는 말이 뭐야?

     

     

     

     

     

    02.jpg

     


    내가 의사는 아니지만 신장 문제 때문에 죽어가는 남편에게

    나이 든 여인이 이렇게 속삭이는 걸 우연하 들어본 적 있어.


    “자기는 이거 이겨낼 수 있어,

    사람 죽이고도 안 잡혔잖아, 이건 아무것도 아니라고.”

     

     

     

     

     

    03.jpg

     


    내 할아버지가 임종 때 하셨던 말,

    “저 사람들 눈알이 없어.”

    아직도 소름끼침.

     

     

     

     

     

    04.jpg

     

    작년에: 내 할아버지가 세계 2차 대전 때

    자신을 사로잡은 독일 병사들에게 삶을 구걸하시기 시작했어.

    (역주: 아마도 ptsd이신듯…)


    의사가 똑똑했고 독일어로 얘기했지:

    “당신은 자유요, 포로, 이제 자유의 몸입니다.”

    그러자 할아버지는 돌아가셨어.

     

     

     

     

     

     

    05.jpg

     


    수술진이 환자의 개흉 수술을 하기 전, 삽입된 튜브를 뽑기 직전에,

    클립보드에 환자가 썼어, “만약에 아프기라도 하면 죽여버릴거야.”

    튜브는 관상동맥의 이식편 중 하나를 찢어버렸고,

    환자는 5초만에 과다출혈로 사망했어.

     

     

     

     

     

     

    06.jpg

     

    내가 몇 달 전 응급실에서 교대 근무를 했을 때였어.

    젊은 남자가 끔찍한 차 사고가 나서 얼굴이 피범벅이 되고,

    쇄골이 복합 골절까지 되었는데도 의식은 있는 상태로 소리질렀어.


    “제 여자친구는 어디 있죠? 설마 죽은 건 아니겠죠?”

    부상이 너무 심해서 한 시간 후에 사망하시기 전에 했던 말이야.


    여자친구 분은 차 사고로 즉사하셨어.

     

     

     

     

     

     

    07.jpg

     

    “그렇지만 거기로 어떻게 가야 하는지 모르겠어…”

    호스피스에 계신 할아버지가 하신 말.

    두 시간 후에 돌아가셨어.

     

     

     

     

     

     

    08.jpg

     

    응급구조사임:


    17살 여성, 차 사고를 낸 후: “제발, 제발, 제발…

    저희 부모님한테 제가 술 마셨다고 말씀하지 말아주세요.”

     

     

     

     

     

     

    09.jpg

     

    내 할머니는 내 할아버지(성함이 밥이셨어)가
    1965년 즈음에 돌아가시고 1989년에 돌아가셨어.
    재혼도 하지 않으셨고, 데이트도 하지 않으셨지만,
    멋진 인생을 보내셨지.

    임종하실 때 할머니는
    “밥, 밥 나 여기있어..자기야 너무 보고 싶었어!!”
    하고 외치셨지.

    우리는 할머니가 돌아가셨을 때
    “밥 그 여자는 도대체 누구야?”
    라고 하지 않아서 다행이라고, 농담삼아 얘기하곤 했지.
     
     
     
     
     

    10.jpg

     

    내 작은할아버지는 우리 할아버지가 돌아가시고
    6시간 후에 돌아가셨는데, 돌아가시기 직전에 했던 말이
    “형 우리 다시 보겠네.” 였어.
    (역주: 정확하게 형인지 동생인지 모르겠지만
    아마도 먼저 돌아가신 분이 나이가 많으셨을 것 같아
    작은할아버지로 번역함.)

    그때는 내 할아버지(그러니까 작은할아버지의 형)가
    돌아가신 지 모르실 시점이었거든.
    가족들은 작은할아버지가 기분이 안 좋으신 것 같아서
    다음날 아침에 말해드릴 생각이었어.
     
     
     
     
     
     

    11.jpg

     

    내 아빠는 정오 즈음에 혼수 상태에 빠지셨어.

    우리는 아빠가 침대로 가는 걸 도와드렸고,

    내가 아빠한테 “아빠 사랑해요.” 라고 하자

    아빠는 내 손을 꼭 잡는 걸로 대답을 대신하셨어.


    우리는 남은 하루 동안 아빠를 보면서 기다렸어.

    새벽 3시쯤 아빠의 호흡이 바뀌고 점점 더 숨쉬시는 게

    힘들어지자 아빠는 똑바로 일어나 앉으셨어.


    눈을 크게 뜨신 다음, 아빠의 아내, 내 언니, 나 순서대로 쳐다보셨지.

    그리고 미소지으시고, 숨을 크게 들이쉬신 다음, 돌아가셨어.


    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

    자체번역이라 의역이나 오역이 있을 수도…?

    추천과 댓글은 작성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혹시 부모님이랑 따로 산다면

    다들 부모님한테 전화 한번씩 드려보는 걸 어떨까??

     

     

     

     

     

     

     

     

     

     

    00-0.png

     


     

    출처 https://humoruniv.com/pds1310792

    이 게시물을 추천한 분들의 목록입니다.
    [1] 2024/06/24 01:36:53  180.68.***.235  변태궁디Lv2  736686
    [2] 2024/06/24 01:51:02  58.123.***.200  싼타스틱4  748430
    [3] 2024/06/24 02:00:16  59.24.***.39  호머심슨차남  69947
    [4] 2024/06/24 06:02:06  162.158.***.117  오소리보호반  256948
    [5] 2024/06/24 06:42:24  70.45.***.137  sucaba  600740
    [6] 2024/06/24 07:41:48  61.105.***.73  NeoGenius  149436
    [7] 2024/06/24 08:00:22  223.38.***.125  침팬지대장  157819
    [8] 2024/06/24 08:09:28  123.111.***.130  멧쌤  344832
    [9] 2024/06/24 10:19:49  175.202.***.8  철철대마왕  4498
    [10] 2024/06/24 10:42:55  122.254.***.56  풀뜯는소  265234
    푸르딩딩:추천수 3이상 댓글은 배경색이 바뀝니다.
    (단,비공감수가 추천수의 1/3 초과시 해당없음)

    죄송합니다. 댓글 작성은 회원만 가능합니다.

    번호 제 목 이름 날짜 조회 추천
    15502937
    8월에 에이리언 신작 나온다고 하는데 뽕자이모 24/07/18 13:53 0 0
    15502936
    인간의 수명이 짧아진 이유 창작글 iT개발자 24/07/18 13:51 0 0
    15502935
    하덥네. 알섬 24/07/18 13:46 10 0
    15502934
    다음 대선이 언제가 될지 모르지만 증기기관차 24/07/18 13:45 24 2
    15502933
    1세대 걸그룹 클레오, 20년만에 신곡 발매 예정 글로벌포스 24/07/18 13:44 17 0
    15502932
    갑자기 생각난 말, [1] 베스트금지베오베금지외부펌금지 Bluesky2610 24/07/18 13:42 12 1
    15502931
    신인걸그룹 오드 유스 로고 (멤버 추후 공개) 글로벌포스 24/07/18 13:39 22 0
    15502930
    옛날에는 한양근처에 살았어서 [2] cm하하. 24/07/18 13:11 119 2
    15502929
    봇치 더 록! 앤솔러지 코믹 2권 특별판 예구!! 당직사관 24/07/18 13:06 29 1
    15502928
    아 기다리던 택배 왔는데 [3] 가난난가 24/07/18 13:04 112 3
    15502927
    야밤에 바람도 엄청 불던데 [1] lalilala 24/07/18 12:55 91 3
    15502926
    최애의 아이 2기 3화 후기 당직사관 24/07/18 12:52 61 1
    15502925
    ㅋㅋㅋㅋ하늘 [4] 알섬 24/07/18 12:47 122 4
    15502924
    옛날에는 한강근처에 살았어서 [7] 그림마 24/07/18 12:41 193 6
    15502923
    이동네 살면서 홍수 무덤덤 ㄷㄷ [7] 96%放電中 24/07/18 12:01 408 9
    15502922
    15만원짜리 초장집 참돔 레전드 [16] 마데온 24/07/18 12:00 1187 12
    15502921
    친구한테 브라끈 풀러 달라는 처자 [6] 마데온 24/07/18 11:55 1390 11
    15502920
    미친 버릇과 미친 발걸음속에 만난 4짜 죽림하늘바라기 24/07/18 11:50 161 2
    15502919
    사이드미러 스쳤는데 한방병원 입원 [5] 펌글 감동브레이커 24/07/18 11:48 773 14
    15502918
    물에서 깝치지 마라 [7] 펌글 감동브레이커 24/07/18 11:42 861 4
    15502917
    박수홍 반려묘 다홍이 근황 펌글 감동브레이커 24/07/18 11:39 1040 10
    15502916
    스파게티에 소금을 너무 많이 넣으면?? [7] 대양거황 24/07/18 11:37 944 10
    15502915
    204. 사내방송 [1] 창작글 도울 24/07/18 11:37 497 4
    15502914
    성장 전 후 모음집 [2] 마데온 24/07/18 11:35 926 8
    15502913
    오색시장 근처도 대피령 내렸어요;;;; [14] 베스트금지 96%충전중 24/07/18 11:01 493 8
    15502912
    먼지 쌓인 더러운 자동차에 그리는 그림 [1] 피카소여물 24/07/18 10:56 743 4
    15502911
    그대에게 드리는 꿈(11-5) 창작글 낭만아자씨 24/07/18 10:56 78 0
    15502910
    모바일게임 할만한거 없나요 [2] 뱀슬 24/07/18 10:32 211 3
    15502909
    F아들한테 가짜인생 살지말라고 현실적 조언 해주는 T아빠 [14] 펌글 감동브레이커 24/07/18 10:31 1256 11
    15502908
    어둑어둑하고 비가 많이 내려서 그런가.. 퇴근하고싶습니다. [2] ㅗㅠㅑ 24/07/18 10:31 162 3
    [1] [2] [3] [4] [5] [6] [7] [8] [9] [10] [다음10개▶]
    단축키 운영진에게 바란다(삭제요청/제안) 운영게 게시판신청 자료창고 보류 개인정보취급방침 청소년보호정책 모바일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