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바일 오유 바로가기
http://m.todayhumor.co.kr
분류 게시판
베스트
  • 베스트오브베스트
  • 베스트
  • 오늘의베스트
  • 유머
  • 유머자료
  • 유머글
  • 이야기
  • 자유
  • 고민
  • 연애
  • 결혼생활
  • 좋은글
  • 자랑
  • 공포
  • 멘붕
  • 사이다
  • 군대
  • 밀리터리
  • 미스터리
  • 술한잔
  • 오늘있잖아요
  • 투표인증
  • 새해
  • 이슈
  • 시사
  • 시사아카이브
  • 사회면
  • 사건사고
  • 생활
  • 패션
  • 패션착샷
  • 아동패션착샷
  • 뷰티
  • 인테리어
  • DIY
  • 요리
  • 커피&차
  • 육아
  • 법률
  • 동물
  • 지식
  • 취업정보
  • 식물
  • 다이어트
  • 의료
  • 영어
  • 맛집
  • 추천사이트
  • 해외직구
  • 취미
  • 사진
  • 사진강좌
  • 카메라
  • 만화
  • 애니메이션
  • 포니
  • 자전거
  • 자동차
  • 여행
  • 바이크
  • 민물낚시
  • 바다낚시
  • 장난감
  • 그림판
  • 학술
  • 경제
  • 역사
  • 예술
  • 과학
  • 철학
  • 심리학
  • 방송연예
  • 연예
  • 음악
  • 음악찾기
  • 악기
  • 음향기기
  • 영화
  • 다큐멘터리
  • 국내드라마
  • 해외드라마
  • 예능
  • 팟케스트
  • 방송프로그램
  • 무한도전
  • 더지니어스
  • 개그콘서트
  • 런닝맨
  • 나가수
  • 디지털
  • 컴퓨터
  • 프로그래머
  • IT
  • 안티바이러스
  • 애플
  • 안드로이드
  • 스마트폰
  • 윈도우폰
  • 심비안
  • 스포츠
  • 스포츠
  • 축구
  • 야구
  • 농구
  • 바둑
  • 야구팀
  • 삼성
  • 두산
  • NC
  • 넥센
  • 한화
  • SK
  • 기아
  • 롯데
  • LG
  • KT
  • 메이저리그
  • 일본프로야구리그
  • 게임1
  • 플래시게임
  • 게임토론방
  • 엑스박스
  • 플레이스테이션
  • 닌텐도
  • 모바일게임
  • 게임2
  • 던전앤파이터
  • 마비노기
  • 마비노기영웅전
  • 하스스톤
  • 히어로즈오브더스톰
  • gta5
  • 디아블로
  • 디아블로2
  • 피파온라인2
  • 피파온라인3
  • 워크래프트
  • 월드오브워크래프트
  • 밀리언아서
  • 월드오브탱크
  • 블레이드앤소울
  • 검은사막
  • 스타크래프트
  • 스타크래프트2
  • 베틀필드3
  • 마인크래프트
  • 데이즈
  • 문명
  • 서든어택
  • 테라
  • 아이온
  • 심시티5
  • 프리스타일풋볼
  • 스페셜포스
  • 사이퍼즈
  • 도타2
  • 메이플스토리1
  • 메이플스토리2
  • 오버워치
  • 오버워치그룹모집
  • 포켓몬고
  • 파이널판타지14
  • 배틀그라운드
  • 기타
  • 종교
  • 단어장
  • 자료창고
  • 운영
  • 공지사항
  • 오유운영
  • 게시판신청
  • 보류
  • 임시게시판
  • 메르스
  • 세월호
  • 원전사고
  • 2016리오올림픽
  • 2018평창올림픽
  • 코로나19
  • 2020도쿄올림픽
  • 게시판찾기
  • 오유인페이지
    개인차단 상태
    라이온맨킹님의
    개인페이지입니다
    가입 : 15-05-12
    방문 : 2594회
    닉네임변경 이력
    회원차단
    회원차단해제
    게시물ID : humordata_2010817
    작성자 : 라이온맨킹
    추천 : 7
    조회수 : 1465
    IP : 121.128.***.233
    댓글 : 1개
    등록시간 : 2024/02/15 16:13:44
    http://todayhumor.com/?humordata_2010817 모바일
    '국대출신'이천수도 기가 막힌다,'리더십부재' 클린스만+일 키운 협회문제
    <p> </p> <p> </p> <p> <span class="end_photo_org" style="display:block;margin:0px auto;padding-bottom:7px;vertical-align:top;color:#999999;font-size:12px;font-family:'돋움', Dotum, Helvetica, sans-serif;line-height:21px;"><img src="" alt="" style="border:0px;vertical-align:top;display:block;margin:0px auto;"><span class="img_desc" style="display:block;padding-top:11px;text-align:center;line-height:21px;"><br></span></span><img src="https://imgnews.pstatic.net/image/109/2024/02/15/0005018107_001_20240215154502912.png?type=w647" alt="" style="border:0px;vertical-align:top;display:block;margin:0px auto;color:#999999;font-family:'돋움', Dotum, Helvetica, sans-serif;font-size:12px;"><span class="img_desc" style="display:block;padding-top:11px;text-align:center;color:#999999;font-size:12px;font-family:'돋움', Dotum, Helvetica, sans-serif;line-height:21px;">[사진] 리춘수 유튜브 영상 캡처.</span><span class="img_desc" style="display:block;padding-top:11px;text-align:center;color:#999999;font-size:12px;font-family:'돋움', Dotum, Helvetica, sans-serif;line-height:21px;"> </span><span class="img_desc" style="display:block;padding-top:11px;text-align:center;color:#999999;font-size:12px;font-family:'돋움', Dotum, Helvetica, sans-serif;line-height:21px;"> </span><br style="color:#222222;font-family:'굴림', gulim, sans-serif;font-size:15px;"><span style="color:#222222;font-family:'굴림', gulim, sans-serif;font-size:15px;">[OSEN=노진주 기자] 2002 한일월드컵 멤버 이천수(42)가 최근 불거진 대표팀 내분 사건에 대해 “위르겐 클린스만 감독의 부족한 리더십이 원인"이라고 울분을 토했다. </span><br style="color:#222222;font-family:'굴림', gulim, sans-serif;font-size:15px;"><br style="color:#222222;font-family:'굴림', gulim, sans-serif;font-size:15px;"><span style="color:#222222;font-family:'굴림', gulim, sans-serif;font-size:15px;">이천수는 15일 자신의 유튜브 채널 ‘리춘수’를 통해 리더십 없는 클린스만 감독이 이번 사건의 발단이라고 꼬집었다.</span><br style="color:#222222;font-family:'굴림', gulim, sans-serif;font-size:15px;"><br style="color:#222222;font-family:'굴림', gulim, sans-serif;font-size:15px;"><br style="color:#222222;font-family:'굴림', gulim, sans-serif;font-size:15px;"><span style="color:#222222;font-family:'굴림', gulim, sans-serif;font-size:15px;">클린스만 감독이 이끄는 대표팀은 손흥민(토트넘), 김민재(바이에른 뮌헨), 이강인(파리 생제르맹) 등 역대 최강 전력이라는 기대 속 아시아축구연맹(AFC) 카타르 아시안컵 4강전에서 요르단을 만났다. 그러나 ‘유효 슈팅 0개’를 기록하는 등 졸전을 펼치며 0-2로 패했다.</span><br style="color:#222222;font-family:'굴림', gulim, sans-serif;font-size:15px;"><br style="color:#222222;font-family:'굴림', gulim, sans-serif;font-size:15px;"><span style="color:#222222;font-family:'굴림', gulim, sans-serif;font-size:15px;">‘더선’은 요르단전 바로 전날 저녁 식사시간 선수들 간 물리적 충돌이 빚어졌고, 이로 인해 손흥민이 손가락 탈구되는 부상을 입었다고 보도했다.</span><br style="color:#222222;font-family:'굴림', gulim, sans-serif;font-size:15px;"><br style="color:#222222;font-family:'굴림', gulim, sans-serif;font-size:15px;"><span style="color:#222222;font-family:'굴림', gulim, sans-serif;font-size:15px;">뒤이어 이강인 포함 젊은 선수들이 저녁 식사를 일찍 마친 뒤 탁구를 치다가 손흥민의 제지를 받았고, 이 과정에서 손흥민과 이강인의 몸싸움이 벌어졌다는 국내 언론 보도들이 쏟아졌다. 이 과정에서 이강인이 손흥민에게 주먹을 휘둘렀단 소문이 있었다.</span><br style="color:#222222;font-family:'굴림', gulim, sans-serif;font-size:15px;"><br style="color:#222222;font-family:'굴림', gulim, sans-serif;font-size:15px;"><span class="end_photo_org" style="display:block;margin:0px auto;padding-bottom:7px;vertical-align:top;color:#999999;font-size:12px;font-family:'돋움', Dotum, Helvetica, sans-serif;line-height:21px;"><img src="" class="imageLazyLoad" alt="" style="border:0px;vertical-align:top;display:block;margin:0px auto;"><span class="img_desc" style="display:block;padding-top:11px;text-align:center;line-height:21px;"><span class="img_desc" style="display:block;padding-top:11px;line-height:21px;"> </span><span class="img_desc" style="display:block;padding-top:11px;line-height:21px;"> </span></span></span><br style="color:#222222;font-family:'굴림', gulim, sans-serif;font-size:15px;"><br style="color:#222222;font-family:'굴림', gulim, sans-serif;font-size:15px;"><span style="color:#222222;font-family:'굴림', gulim, sans-serif;font-size:15px;">이강인의 대리인 법률사무소 서온의 김가람 변호사는 15일 “사실과 다른 내용이 마치 사실인 것처럼 확대, 재생산되고 있다. 이를 바로 잡고자 한다”면서 “손흥민이 이강인의 목덜미를 잡았을 때 이강인이 손흥민의 얼굴에 주먹을 날렸다는 건 사실과 다르다”라고 밝혔다.</span><br style="color:#222222;font-family:'굴림', gulim, sans-serif;font-size:15px;"><br style="color:#222222;font-family:'굴림', gulim, sans-serif;font-size:15px;"><span style="color:#222222;font-family:'굴림', gulim, sans-serif;font-size:15px;">그러면서 “이강인이 탁구를 칠 당시에는 고참급 선수들도 함께 있었고, 탁구는 그날 이전에도 항상 쳐오던 것이었다”라고 덧붙였다. </span><br style="color:#222222;font-family:'굴림', gulim, sans-serif;font-size:15px;"><br style="color:#222222;font-family:'굴림', gulim, sans-serif;font-size:15px;"><span style="color:#222222;font-family:'굴림', gulim, sans-serif;font-size:15px;">이어 “이강인은 자신의 잘못을 깊이 뉘우치고 반성하고 있다. 많은 축구 팬들께 불편과 심려를 끼쳐드린 점에 대해 다시 한번 사과드린다. 이강인은 자신이 분쟁의 중심에 있었기에 구체적인 경위를 말씀드리기보다는 사과를 하는 것이 맞다고 생각하고 있다”라고 전했다.</span><br style="color:#222222;font-family:'굴림', gulim, sans-serif;font-size:15px;"><br style="color:#222222;font-family:'굴림', gulim, sans-serif;font-size:15px;"><span style="color:#222222;font-family:'굴림', gulim, sans-serif;font-size:15px;">당시 이강인의 행동을 본 고참급 선수들은 클린스만 감독을 찾아가 요르단전에서 이강인을 제외해 달라고 요청한 것으로 알려졌다.</span><br style="color:#222222;font-family:'굴림', gulim, sans-serif;font-size:15px;"><br style="color:#222222;font-family:'굴림', gulim, sans-serif;font-size:15px;"><span style="color:#222222;font-family:'굴림', gulim, sans-serif;font-size:15px;">그동안 선수들의 불화설이 나올 때면 “해프닝”이라고 부인했던 KFA는 이번 사안에 대해선 빠르게 대표팀 내분을 인정했다. </span><br style="color:#222222;font-family:'굴림', gulim, sans-serif;font-size:15px;"><br style="color:#222222;font-family:'굴림', gulim, sans-serif;font-size:15px;"><span class="end_photo_org" style="display:block;margin:0px auto;padding-bottom:7px;vertical-align:top;color:#999999;font-size:12px;font-family:'돋움', Dotum, Helvetica, sans-serif;line-height:21px;"><img src="" class="imageLazyLoad" alt="" style="border:0px;vertical-align:top;display:block;margin:0px auto;"><span class="img_desc" style="display:block;padding-top:11px;text-align:center;line-height:21px;"><br></span></span><br style="color:#222222;font-family:'굴림', gulim, sans-serif;font-size:15px;"><br style="color:#222222;font-family:'굴림', gulim, sans-serif;font-size:15px;"><span style="color:#222222;font-family:'굴림', gulim, sans-serif;font-size:15px;">대표팀이 산산조각 나고 있지만 정작 ‘수장’ 클린스만 감독은 지난 8일 입국했다가 이틀 만인 10일 자택이 있는 미국으로 홀연히 떠났다. 수습은커녕 고집대로 휴가를 떠난 것이다.</span><br style="color:#222222;font-family:'굴림', gulim, sans-serif;font-size:15px;"><br style="color:#222222;font-family:'굴림', gulim, sans-serif;font-size:15px;"><span style="color:#222222;font-family:'굴림', gulim, sans-serif;font-size:15px;">과거 대표팀 일원으로 월드컵 4강 기적을 쓴 바 있는 이천수는 현 상황에 대해 한숨을 내쉬었다. 그러면서 ‘감독의 리더십’ 부족이 내분의 원인이라고 설명했다. </span><br style="color:#222222;font-family:'굴림', gulim, sans-serif;font-size:15px;"><br style="color:#222222;font-family:'굴림', gulim, sans-serif;font-size:15px;"><span style="color:#222222;font-family:'굴림', gulim, sans-serif;font-size:15px;">그는 “감독은 총사령관이다. 거금을 주고 데리고 온 이유이다. 감독은 성적, 규율, 선수단 응집력을 높이도록 해야 한다. 그게 역할이다. 그런데 클린스만 감독은 본인 좋은 것만 하려고 한다. 선수들이 싸우는지도 모르고, 무엇을 하는지도 모른다. 감독이면 ‘그렇게 하면 안 된다’고 다그칠 줄 알아야 한다. 안되면 히딩크 감독처럼 욕이라도 해야 한다. 나는 클린스만 감독에게서 절대적인 리더십을 찾아볼 수 없다”라고 목소리 높였다.</span><br style="color:#222222;font-family:'굴림', gulim, sans-serif;font-size:15px;"><br style="color:#222222;font-family:'굴림', gulim, sans-serif;font-size:15px;"><span style="color:#222222;font-family:'굴림', gulim, sans-serif;font-size:15px;">그러면서 “협회에서는 왜 (내분만) 깔끔하게 인정하는 거야? 뭐 하자는 건가. 알면서 왜 일을 이렇게까지 키운 건가. 정말 아쉬운 부분이다. 안에서 더 움직여야 할 사람들이 자기 역할은 안 하고 선수들에게 다 맡겨 놓으니 (이런 일이 일어나는 거다)”라고 날을 세웠다. </span><br style="color:#222222;font-family:'굴림', gulim, sans-serif;font-size:15px;"><span class="end_photo_org" style="display:block;margin:0px auto;padding-bottom:7px;vertical-align:top;color:#999999;font-size:12px;font-family:'돋움', Dotum, Helvetica, sans-serif;line-height:21px;"><br></span><span class="end_photo_org" style="display:block;margin:0px auto;padding-bottom:7px;vertical-align:top;color:#999999;font-size:12px;font-family:'돋움', Dotum, Helvetica, sans-serif;line-height:21px;"><br></span><span class="end_photo_org" style="display:block;margin:0px auto;padding-bottom:7px;vertical-align:top;color:#999999;font-size:12px;font-family:'돋움', Dotum, Helvetica, sans-serif;line-height:21px;"><br><img src="https://imgnews.pstatic.net/image/109/2024/02/15/0005018107_004_20240215154502958.png?type=w647" class="imageLazyLoad" alt="" style="border:0px;vertical-align:top;display:block;margin:0px auto;"><span class="img_desc" style="display:block;padding-top:11px;text-align:center;line-height:21px;">[사진] 리춘수 유튜브 영상 캡처.</span><span class="img_desc" style="display:block;padding-top:11px;text-align:center;line-height:21px;"><br></span><span class="img_desc" style="display:block;padding-top:11px;text-align:center;line-height:21px;"><br></span><span class="img_desc" style="display:block;padding-top:11px;text-align:center;line-height:21px;"> </span><span class="img_desc" style="display:block;padding-top:11px;text-align:center;line-height:21px;"> </span></span> </p>
    출처 https://sports.news.naver.com/news?oid=109&aid=0005018107

    이 게시물을 추천한 분들의 목록입니다.
    [1] 2024/02/15 16:30:00  58.124.***.26  히리아  238213
    [2] 2024/02/15 16:50:45  58.140.***.107  홀로햏자  761476
    [3] 2024/02/15 18:13:06  1.238.***.243  싼타스틱4  748430
    [4] 2024/02/15 19:49:29  39.118.***.74  우가가  117629
    [5] 2024/02/15 19:56:07  124.53.***.156  라퓨타  100606
    [6] 2024/02/15 21:08:32  27.67.***.186  탁구메냐QM  374184
    [7] 2024/02/16 00:50:52  95.91.***.15  mitdir  198802
    푸르딩딩:추천수 3이상 댓글은 배경색이 바뀝니다.
    (단,비공감수가 추천수의 1/3 초과시 해당없음)

    죄송합니다. 댓글 작성은 회원만 가능합니다.

    번호 제 목 이름 날짜 조회 추천
    31231
    방심위, ‘바이든-날리면’ MBC 보도에 과징금 3000만원 의결 [7] 라이온맨킹 24/04/15 17:48 471 8
    31230
    7년간 아들 세월호 사망 몰랐던 친모, 3.7억 국가배상 확정 [9] 라이온맨킹 24/04/15 17:37 2266 14
    31229
    女프로배구 화성 IBK기업은행, 이소영·이주아 FA 영입 라이온맨킹 24/04/15 16:27 270 0
    31228
    오늘부터 면역저하자·고령층 코로나19 추가접종 시작 라이온맨킹 24/04/15 16:25 231 1
    31227
    민주당 충남 당선인들 “당선 배경에 양승조 희생·결단 있었다” [4] 라이온맨킹 24/04/15 16:23 624 12
    31226
    조국혁신당 당선인 12명 방문에…정장차림 문재인 전대통령 우산쓰고 마중 [15] 라이온맨킹 24/04/15 15:19 863 19
    31225
    이재명 "의정갈등 공론화 특위 제안"…尹 받으면 '협치 물꼬' 라이온맨킹 24/04/15 14:41 356 0
    31224
    “그녀는 영웅”…호주 쇼핑몰 칼부림 홀로 제압한 女경찰 [4] 라이온맨킹 24/04/15 10:36 1928 16
    31223
    박주민 "채상병 특검법에 이종섭 특검법 등 추가 내용 반영할 것" [2] 라이온맨킹 24/04/15 10:33 432 17
    31222
    팽목항·세월호 선체 앞에서 만난 20명… 그날을 말하다 라이온맨킹 24/04/15 09:22 189 2
    31221
    장인 노무현 묘소서 무릎 꿇은 곽상언 "국민의 준엄한 명령 받들 것" [4] 라이온맨킹 24/04/15 09:18 590 9
    31220
    '울산의 강남'에서 패했지만... 전은수의 씩씩한 한 마디 [22] 라이온맨킹 24/04/12 20:49 796 19
    31219
    “나의 노란 리본에 담긴 기억은 힘이 세요” 라이온맨킹 24/04/12 20:10 174 3
    31218
    눈물로 원희룡 지지 호소했던 이천수…낙선 인사도 ‘끝까지 함께’ [10] 라이온맨킹 24/04/12 20:01 821 6
    31217
    '제국의 위안부' 저자 박유하, 파기환송심서 명예훼손 무죄 [9] 라이온맨킹 24/04/12 17:19 592 6
    31216
    정청래 "한동훈, 비호감 양성하며 민주당 선대위원장처럼 해" [2] 라이온맨킹 24/04/12 16:08 567 3
    31215
    이재명 "윤 대통령 당연히 만나고 대화해야…못 만난 게 아쉬울 뿐" [3] 라이온맨킹 24/04/12 15:23 495 3
    31214
    "방탄 Jang"으로 불리던 그녀, 여생도 최초 영국 육사 졸업했다 [7] 라이온맨킹 24/04/12 14:55 2661 11
    31213
    "백이 아니라 파우치"…김여사 디올백 논란 보도 MBC 중징계 수순 [14] 라이온맨킹 24/04/12 14:47 712 10
    31212
    FA 최대어 강소휘, 도로공사와 3년 24억원 계약…역대 최고액 라이온맨킹 24/04/12 14:40 250 1
    31211
    이재명·조국, 현충원 참배 "민생정치로 보답" "사즉생 각오로 정치" [1] 라이온맨킹 24/04/12 13:43 407 6
    31210
    정경심 징역 선고한 법관, 조국 최종심 주심에 배정 [19] 라이온맨킹 24/04/12 10:38 713 10
    31209
    2학년 9반 임세희 학생 아빠 임종호씨 라이온맨킹 24/04/12 09:16 198 3
    31208
    국정 주도권 잡은 민주당‥"채상병 특검 추진" [8] 라이온맨킹 24/04/12 09:15 542 13
    31207
    검찰, 조국의 ‘김건희 조사’ 촉구에 “수사 중” 입장 반복 [2] 라이온맨킹 24/04/11 17:32 608 8
    31206
    이수정 “애초 다윗과 골리앗 싸움…패했지만 연구실서 함께할 것” [10] 라이온맨킹 24/04/11 16:33 816 7
    31205
    “나무야 미안해”…‘벚나무 올라탄’ 최성준, 나무에 손 얹고 사과 [3] 라이온맨킹 24/04/11 15:04 2228 7
    31204
    일반인 희생자 서규석씨 아내 유성남씨 라이온맨킹 24/04/11 14:47 200 3
    31203
    조국, 당선되자마자 서초동 찾아 “검찰에 마지막 경고···김건희 수사하라 [22] 라이온맨킹 24/04/11 14:39 847 29
    31202
    "잊지 않을게" 울산교육청, 세월호 참사 10주기 추모 주간 라이온맨킹 24/04/10 17:30 84 2
    [1] [2] [3] [4] [5] [6] [7] [8] [9] [10] [다음10개▶]
    단축키 운영진에게 바란다(삭제요청/제안) 운영게 게시판신청 자료창고 보류 개인정보취급방침 청소년보호정책 모바일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