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바일 오유 바로가기
http://m.todayhumor.co.kr
분류 게시판
베스트
  • 베스트오브베스트
  • 베스트
  • 오늘의베스트
  • 유머
  • 유머자료
  • 유머글
  • 이야기
  • 자유
  • 고민
  • 연애
  • 결혼생활
  • 좋은글
  • 자랑
  • 공포
  • 멘붕
  • 사이다
  • 군대
  • 밀리터리
  • 미스터리
  • 술한잔
  • 오늘있잖아요
  • 투표인증
  • 새해
  • 이슈
  • 시사
  • 시사아카이브
  • 사회면
  • 사건사고
  • 생활
  • 패션
  • 패션착샷
  • 아동패션착샷
  • 뷰티
  • 인테리어
  • DIY
  • 요리
  • 커피&차
  • 육아
  • 법률
  • 동물
  • 지식
  • 취업정보
  • 식물
  • 다이어트
  • 의료
  • 영어
  • 맛집
  • 추천사이트
  • 해외직구
  • 취미
  • 사진
  • 사진강좌
  • 카메라
  • 만화
  • 애니메이션
  • 포니
  • 자전거
  • 자동차
  • 여행
  • 바이크
  • 민물낚시
  • 바다낚시
  • 장난감
  • 그림판
  • 학술
  • 경제
  • 역사
  • 예술
  • 과학
  • 철학
  • 심리학
  • 방송연예
  • 연예
  • 음악
  • 음악찾기
  • 악기
  • 음향기기
  • 영화
  • 다큐멘터리
  • 국내드라마
  • 해외드라마
  • 예능
  • 팟케스트
  • 방송프로그램
  • 무한도전
  • 더지니어스
  • 개그콘서트
  • 런닝맨
  • 나가수
  • 디지털
  • 컴퓨터
  • 프로그래머
  • IT
  • 안티바이러스
  • 애플
  • 안드로이드
  • 스마트폰
  • 윈도우폰
  • 심비안
  • 스포츠
  • 스포츠
  • 축구
  • 야구
  • 농구
  • 바둑
  • 야구팀
  • 삼성
  • 두산
  • NC
  • 넥센
  • 한화
  • SK
  • 기아
  • 롯데
  • LG
  • KT
  • 메이저리그
  • 일본프로야구리그
  • 게임1
  • 플래시게임
  • 게임토론방
  • 엑스박스
  • 플레이스테이션
  • 닌텐도
  • 모바일게임
  • 게임2
  • 던전앤파이터
  • 마비노기
  • 마비노기영웅전
  • 하스스톤
  • 히어로즈오브더스톰
  • gta5
  • 디아블로
  • 디아블로2
  • 피파온라인2
  • 피파온라인3
  • 워크래프트
  • 월드오브워크래프트
  • 밀리언아서
  • 월드오브탱크
  • 블레이드앤소울
  • 검은사막
  • 스타크래프트
  • 스타크래프트2
  • 베틀필드3
  • 마인크래프트
  • 데이즈
  • 문명
  • 서든어택
  • 테라
  • 아이온
  • 심시티5
  • 프리스타일풋볼
  • 스페셜포스
  • 사이퍼즈
  • 도타2
  • 메이플스토리1
  • 메이플스토리2
  • 오버워치
  • 오버워치그룹모집
  • 포켓몬고
  • 파이널판타지14
  • 배틀그라운드
  • 기타
  • 종교
  • 단어장
  • 자료창고
  • 운영
  • 공지사항
  • 오유운영
  • 게시판신청
  • 보류
  • 임시게시판
  • 메르스
  • 세월호
  • 원전사고
  • 2016리오올림픽
  • 2018평창올림픽
  • 코로나19
  • 2020도쿄올림픽
  • 게시판찾기
  • 게시물ID : humordata_2005586
    작성자 : 미께레
    추천 : 15
    조회수 : 1480
    IP : 122.43.***.220
    댓글 : 14개
    등록시간 : 2023/12/03 19:06:26
    http://todayhumor.com/?humordata_2005586 모바일
    별명 이야기
    옵션
    • 창작글
    • 외부펌금지
    <p><br></p> <p><span style="font-family:'함초롬바탕';font-size:15pt;">나는 어릴적부터 수많은 별명으로 불리웠었다</span><span lang="en-us" style="letter-spacing:0pt;font-size:15pt;">.</span></p> <p><span style="font-family:'함초롬바탕';font-size:15pt;">그리고 나는 초등학교 졸업할 때까지 빡빡머리 아니면 </span></p> <p><span style="font-family:'함초롬바탕';font-size:15pt;">스포츠머리를 하고 살았다</span><span lang="en-us" style="letter-spacing:0pt;font-size:15pt;">. </span><span style="font-family:'함초롬바탕';font-size:15pt;">간혹 동네 아이들 중에서 머리가 </span></p> <p><span style="font-family:'함초롬바탕';font-size:15pt;">길고 찰랑거리는 아이를 보면 몹시 부러웠고 나도 그렇게 긴 머리를 해보고 싶었지만</span><span lang="en-us" style="letter-spacing:0pt;font-size:15pt;">, </span></p> <p><span style="font-family:'함초롬바탕';font-size:15pt;">말 한 번 꺼내지 못하고 빡빡이로 살았었다</span><span lang="en-us" style="letter-spacing:0pt;font-size:15pt;">. </span><span style="font-family:'함초롬바탕';font-size:15pt;">그러다가 초등학교를 졸업하고 나서 머리를 </span></p> <p><span style="font-family:'함초롬바탕';font-size:15pt;">기르기 시작했고 </span><span lang="en-us" style="letter-spacing:0pt;font-size:15pt;">20</span><span style="font-family:'함초롬바탕';font-size:15pt;">대에는 어깨에 닿을 정도로 장발을 하고 다녔었다</span><span lang="en-us" style="letter-spacing:0pt;font-size:15pt;">.</span></p> <p><span style="font-family:'함초롬바탕';font-size:15pt;">잠시 얘기의 방향이 어긋났는데 내 빡빡이 시절 별명은</span></p> <p><span style="font-family:'함초롬바탕';font-size:15pt;">메주</span><span lang="en-us" style="letter-spacing:0pt;font-size:15pt;">, </span><span style="font-family:'함초롬바탕';font-size:15pt;">고구마</span><span lang="en-us" style="letter-spacing:0pt;font-size:15pt;">, </span><span style="font-family:'함초롬바탕';font-size:15pt;">망치등등이었다</span><span lang="en-us" style="letter-spacing:0pt;font-size:15pt;">. </span><span style="font-family:'함초롬바탕';font-size:15pt;">그것도 다른 사람들이 아닌 내 부모</span><span lang="en-us" style="letter-spacing:0pt;font-size:15pt;">, </span><span style="font-family:'함초롬바탕';font-size:15pt;">외할머니가 </span></p> <p><span style="font-family:'함초롬바탕';font-size:15pt;">날 그렇게 불렀고 늘 못생긴 녀석이라고 했었다</span><span lang="en-us" style="letter-spacing:0pt;font-size:15pt;">. </span><span style="font-family:'함초롬바탕';font-size:15pt;">나는 그래서 내가 정말 못생긴 줄 </span></p> <p><span style="font-family:'함초롬바탕';font-size:15pt;">알고 있었다</span><span lang="en-us" style="letter-spacing:0pt;font-size:15pt;">. </span><span style="font-family:'함초롬바탕';font-size:15pt;"> 외할매는 왜 날 그렇게 미워했는지 ...</span></p> <p> <br></p> <p><span lang="en-us" style="letter-spacing:0pt;font-size:15pt;">25</span><span style="font-family:'함초롬바탕';font-size:15pt;">살이 될 때까지 난 외모에 자신이 없었고 소심했고 소극적이며 수줍음이 많고 </span></p> <p><span style="font-family:'함초롬바탕';font-size:15pt;">사람들 앞에서 말하는 걸 어려워했었다</span><span lang="en-us" style="letter-spacing:0pt;font-size:15pt;">.</span></p> <p><span style="font-family:'함초롬바탕';font-size:15pt;">그래서 당시에 젊은이들이 열광했던 고고장에 한 번도 가본 적이 없었고 거리에서 </span></p> <p><span style="font-family:'함초롬바탕';font-size:15pt;">야전을 틀고 고고춤을 추는 또래들을 보면서 내가 저렇게 춤을 추면 마치 원숭이가 </span></p> <p><span style="font-family:'함초롬바탕';font-size:15pt;">춤을 추는 것처럼 보일거야 하면서 춤은 배워볼 엄두조차 내지 않았다</span><span lang="en-us" style="letter-spacing:0pt;font-size:15pt;">. </span></p> <p><span style="font-family:'함초롬바탕';font-size:15pt;">그래서 지금까지도 난 한 번도 춤 춘적이 없고 에어로빅조차 흉내 내본적이 없다</span><span lang="en-us" style="letter-spacing:0pt;font-size:15pt;">. </span></p> <p><span lang="en-us" style="letter-spacing:0pt;font-size:15pt;"></span><span style="font-family:'함초롬바탕';font-size:15pt;">참 불행한 기억이네</span><span lang="en-us" style="letter-spacing:0pt;font-size:15pt;">.... </span><span style="font-family:'함초롬바탕';font-size:15pt;">내가 그렇게 못 생긴 모습이 아니라는 것을 스스로 믿을 수 있게</span></p> <p><span style="font-family:'함초롬바탕';font-size:15pt;">되기까지 참 오랜 시간이 걸렸다</span><span lang="en-us" style="letter-spacing:0pt;font-size:15pt;">. </span><span style="font-family:'함초롬바탕';font-size:15pt;">성당에 다니면서 해맑다</span><span lang="en-us" style="letter-spacing:0pt;font-size:15pt;">, </span><span style="font-family:'함초롬바탕';font-size:15pt;">부자집아들같다</span><span lang="en-us" style="letter-spacing:0pt;font-size:15pt;">, </span></p> <p><span style="font-family:'함초롬바탕';font-size:15pt;">그런 말을 들었고 결혼 후에도 외모에 자신이 없다가 어느날 옛 앨범을 꺼내 보다가 </span></p> <p><span style="font-family:'함초롬바탕';font-size:15pt;">깜짝 놀랐다</span><span lang="en-us" style="letter-spacing:0pt;font-size:15pt;">. </span><span style="font-family:'함초롬바탕';font-size:15pt;">옛 사진들을 보니 미청년이 보였다</span><span lang="en-us" style="letter-spacing:0pt;font-size:15pt;">. </span><span style="font-family:'함초롬바탕';font-size:15pt;">나는 미남은 아니지만 결코 추남이 </span></p> <p><span style="font-family:'함초롬바탕';font-size:15pt;">아니었고 호감이 갈만한 외모였었다</span><span lang="en-us" style="letter-spacing:0pt;font-size:15pt;">. </span><span style="font-family:'함초롬바탕';font-size:15pt;">이제 생각하니 가스라이팅이라는 말이 실감이 난다</span><span lang="en-us" style="letter-spacing:0pt;font-size:15pt;">. </span></p> <p><span style="font-family:'함초롬바탕';font-size:15pt;">날 그렇게 못난이 취급하지 않았더라면 난 좀 더 다른 사람이 되었을 수도 있었는데 싶다</span><span lang="en-us" style="letter-spacing:0pt;font-size:15pt;">. </span></p> <p><span style="font-family:'함초롬바탕';font-size:15pt;">한 번도 나에게 잘 생겼다는 말을 해 주지 않은 아내는 표현을 잘 안하는 사람이어서 </span></p> <p><span style="font-family:'함초롬바탕';font-size:15pt;">그</span><span style="font-family:'함초롬바탕';font-size:15pt;">렇지만 내가 못생긴 추남이었다면 애당초 만나지도 않았을 거라는 생각이 이제서야 든다</span><span lang="en-us" style="letter-spacing:0pt;font-size:15pt;">.</span></p> <p><span style="font-family:'함초롬바탕';font-size:15pt;">난 별명으로 많이 불리면서 동네 아이들의 별명도 많이 지어 불렀었다</span><span lang="en-us" style="letter-spacing:0pt;font-size:15pt;">. </span></p> <p><span style="font-family:'함초롬바탕';font-size:15pt;">본인이 들으면 유쾌하지 않아도 다른 친구들은 재미있어 하는 별명들 </span></p> <p><span style="font-family:'함초롬바탕';font-size:15pt;">초등학교 때 내 별명은 이름과 비슷하다고 서귀포라 불리웠다</span><span lang="en-us" style="letter-spacing:0pt;font-size:15pt;">. </span></p> <p><span style="font-family:'함초롬바탕';font-size:15pt;">아이들을 학대하는 취미를 가진 담임선생이 붙여준 별명은 </span><span lang="en-us" style="letter-spacing:0pt;font-size:15pt;">“</span><span style="font-family:'함초롬바탕';font-size:15pt;">박사</span><span lang="en-us" style="letter-spacing:0pt;font-size:15pt;">” </span><span style="font-family:'함초롬바탕';font-size:15pt;">아마 선생의 </span></p> <p><span style="font-family:'함초롬바탕';font-size:15pt;">모든 질문에 대답을 잘해서 그렇게 불렀던 것 같지만</span><span lang="en-us" style="letter-spacing:0pt;font-size:15pt;">, </span></p> <p><span lang="en-us" style="letter-spacing:0pt;font-size:15pt;"></span><span style="font-family:'함초롬바탕';font-size:15pt;">아이들은 아무도 그 별명을 부르지 않았다</span><span lang="en-us" style="letter-spacing:0pt;font-size:15pt;">. </span><span style="font-family:'함초롬바탕';font-size:15pt;">반에서 늘 </span><span lang="en-us" style="letter-spacing:0pt;font-size:15pt;">1</span><span style="font-family:'함초롬바탕';font-size:15pt;">등을 했지만</span><span lang="en-us" style="letter-spacing:0pt;font-size:15pt;">, </span></p> <p><span style="font-family:'함초롬바탕';font-size:15pt;">기성회비도 못내고 늘 냄새나는 옷을 입은 가난한 아이였기에 그런 별명은</span></p> <p><span style="font-family:'함초롬바탕';font-size:15pt;">어울리지 않다고 여긴 모양이다</span><span lang="en-us" style="letter-spacing:0pt;font-size:15pt;">.</span></p> <p><span style="font-family:'함초롬바탕';font-size:15pt;">시간을 많이 건너 뛰어서 성당에 다니기 시작하면서 내 별명은 </span><span lang="en-us" style="letter-spacing:0pt;font-size:15pt;">“</span><span style="font-family:'함초롬바탕';font-size:15pt;">베짱이</span><span lang="en-us" style="letter-spacing:0pt;font-size:15pt;">” </span><span style="font-family:'함초롬바탕';font-size:15pt;">늘 기타를 치면서</span></p> <p><span style="font-family:'함초롬바탕';font-size:15pt;">노래를 불러대서 그랬다</span><span lang="en-us" style="letter-spacing:0pt;font-size:15pt;">. </span><span style="font-family:'함초롬바탕';font-size:15pt;">성당 주일학교 아이들조차도 </span><span lang="en-us" style="letter-spacing:0pt;font-size:15pt;">“</span><span style="font-family:'함초롬바탕';font-size:15pt;">기타아저씨</span><span lang="en-us" style="letter-spacing:0pt;font-size:15pt;">”</span><span style="font-family:'함초롬바탕';font-size:15pt;">라고 불렀고 </span></p> <p><span style="font-family:'함초롬바탕';font-size:15pt;">그 아이들이 자라서 청년이 되어서도 그 성당의 기타아저씨가하고 부모님께 얘기하고 했단다</span><span lang="en-us" style="letter-spacing:0pt;font-size:15pt;">. </span><span style="font-family:'함초롬바탕';font-size:15pt;">또 하나의 별명은 </span><span lang="en-us" style="letter-spacing:0pt;font-size:15pt;">“</span><span style="font-family:'함초롬바탕';font-size:15pt;">드럼아저씨</span><span lang="en-us" style="letter-spacing:0pt;font-size:15pt;">” </span><span style="font-family:'함초롬바탕';font-size:15pt;">주일학교 아이들 여름 신앙학교 갔을 때 인솔을 맏았던 </span></p> <p><span style="font-family:'함초롬바탕';font-size:15pt;">보좌신부님이 내가 드럼을 친다는 걸 알고 드럼을 가지고 가자고 제안을 해서 가지고 갔는데 아침 기상후 전원 모여서 아침 체조를 할때 드럼을 치고 거기에 맞춰 체조를 했었다 </span></p> <p><span style="font-family:'함초롬바탕';font-size:15pt;">참 이상하다 지금 생각해도 웃기지만</span><span lang="en-us" style="letter-spacing:0pt;font-size:15pt;">, </span><span style="font-family:'함초롬바탕';font-size:15pt;">그 당시엔 드럼을 가까이서 보는 것은 물론이고 </span></p> <p><span style="font-family:'함초롬바탕';font-size:15pt;">학원에서 </span><span lang="en-us" style="letter-spacing:0pt;font-size:15pt;">1</span><span style="font-family:'함초롬바탕';font-size:15pt;">년 배운 엉성한 드럼실력이었지만</span><span lang="en-us" style="letter-spacing:0pt;font-size:15pt;">, </span><span style="font-family:'함초롬바탕';font-size:15pt;">눈앞에서 드럼을 치는 모습을 본다는 것은 </span></p> <p><span style="font-family:'함초롬바탕';font-size:15pt;">그 때는 신기한 경험이었을 것 같다</span><span lang="en-us" style="letter-spacing:0pt;font-size:15pt;">.</span></p> <p><span style="font-family:'함초롬바탕';font-size:15pt;">결혼 하자마자 병이 나서 투석생활을 하던 병원 원목신부님은 다른 환자들이 모두 </span></p> <p><span style="font-family:'함초롬바탕';font-size:15pt;">잠을 자는 투석 시간동안 늘 책을 읽고 있는 나에게 </span><span lang="en-us" style="letter-spacing:0pt;font-size:15pt;">“</span><span style="font-family:'함초롬바탕';font-size:15pt;">박사</span><span lang="en-us" style="letter-spacing:0pt;font-size:15pt;">”</span><span style="font-family:'함초롬바탕';font-size:15pt;">라는 별명을 붙여주셨다</span><span lang="en-us" style="letter-spacing:0pt;font-size:15pt;">. </span></p> <p><span style="font-family:'함초롬바탕';font-size:15pt;">지금은 은퇴하고 미국으로 돌아가신 그 신부님 아직도 살아계신다면 </span><span lang="en-us" style="letter-spacing:0pt;font-size:15pt;">100</span><span style="font-family:'함초롬바탕';font-size:15pt;">살쯤 되셨을텐데</span><span lang="en-us" style="letter-spacing:0pt;font-size:15pt;">...</span></p> <p><span style="font-family:'함초롬바탕';font-size:15pt;">그 신부님은 나와 같은 미카엘이었다</span><span lang="en-us" style="letter-spacing:0pt;font-size:15pt;">. </span><span style="font-family:'함초롬바탕';font-size:15pt;">나를 보고 미국식 발음으로 마이클이라고 부르셨는데</span></p> <p><span style="font-family:'함초롬바탕';font-size:15pt;">참 그립다</span><span lang="en-us" style="letter-spacing:0pt;font-size:15pt;">.</span></p> <p><span style="font-family:'함초롬바탕';font-size:15pt;">그리고 세월이 흘러 어느 날부터 내 별명은 </span><span lang="en-us" style="letter-spacing:0pt;font-size:15pt;">“</span><span style="font-family:'함초롬바탕';font-size:15pt;">아야야아저씨</span><span lang="en-us" style="letter-spacing:0pt;font-size:15pt;">”</span><span style="font-family:'함초롬바탕';font-size:15pt;">가 </span></p> <p><span style="font-family:'함초롬바탕';font-size:15pt;">되었고 지금도 그렇게 불리고 있다</span><span lang="en-us" style="letter-spacing:0pt;font-size:15pt;">.</span></p> <p><span style="font-family:'함초롬바탕';font-size:15pt;">사실 인생에 초등학교 졸업후에 지금까지 건강한 적이 없고 늘 아팠는데 </span></p> <p><span style="font-family:'함초롬바탕';font-size:15pt;">우리 아가들 어렸을 때 읽던 동화 중에 그런 제목의 그림동화책이 있었다</span><span lang="en-us" style="letter-spacing:0pt;font-size:15pt;">. </span></p> <p><span style="font-family:'함초롬바탕';font-size:15pt;">숲속의 동물들이 아프거나 다치면 치료해주는 아저씨가 있었는데 아야야 하고 </span></p> <p><span style="font-family:'함초롬바탕';font-size:15pt;">아픈 동물들이 아저씨에게 치료 받고 나아져서 고마워서 붙인 별명이지만</span><span lang="en-us" style="letter-spacing:0pt;font-size:15pt;">, </span><span style="font-family:'함초롬바탕';font-size:15pt;">내 경우</span></p> <p><span style="font-family:'함초롬바탕';font-size:15pt;">자주 아파서 나도 모르게 아야아야</span><span lang="en-us" style="letter-spacing:0pt;font-size:15pt;">...</span><span style="font-family:'함초롬바탕';font-size:15pt;">하고 신음하는 것을 보면서 </span></p> <p><span style="font-family:'함초롬바탕';font-size:15pt;">아빠는 아야야 아저씨야 하고 부르던 것이 별명처럼 불렸었다</span><span lang="en-us" style="letter-spacing:0pt;font-size:15pt;">. </span></p> <p><span style="font-family:'함초롬바탕';font-size:15pt;">이제는 어른이 된 딸들이 그 별명을 기억하는지는 모르겠지만</span><span lang="en-us" style="letter-spacing:0pt;font-size:15pt;">, </span><span style="font-family:'함초롬바탕';font-size:15pt;">가끔 내가 아프면 </span></p> <p><span style="font-family:'함초롬바탕';font-size:15pt;">장난스럽게 아야야아저씨 또 어디가 아픈가요</span><span lang="en-us" style="letter-spacing:0pt;font-size:15pt;">? </span><span style="font-family:'함초롬바탕';font-size:15pt;">하고 농담하는 아내가 그 기억을 일깨운다</span><span lang="en-us" style="letter-spacing:0pt;font-size:15pt;">.</span></p> <p></p> <div class="hwp_editor_board_content"> </div> <p><span style="font-family:'함초롬바탕';font-size:15pt;">여러 벗님들은 어떤 사연의 어떤 별명을 가지셨는지 얘기해 봅시다</span><span lang="en-us" style="letter-spacing:0pt;font-size:15pt;">. </span><span style="font-family:'함초롬바탕';font-size:15pt;">재미있을 것 같네요</span><span lang="en-us" style="letter-spacing:0pt;font-size:15pt;">.</span></p>

    이 게시물을 추천한 분들의 목록입니다.
    [1] 2023/12/03 19:10:05  172.70.***.62  愛Loveyou  762235
    [2] 2023/12/03 19:11:48  222.236.***.117  이거좋아  763261
    [3] 2023/12/03 19:23:31  39.118.***.74  우가가  117629
    [4] 2023/12/03 19:24:01  221.158.***.201  알섬  138186
    [5] 2023/12/03 19:59:08  59.19.***.158  도라온요플레  802826
    [6] 2023/12/03 20:03:43  180.68.***.235  솔로궁디Lv99  736686
    [7] 2023/12/03 21:33:47  172.70.***.153  알콜냥이다냥  50535
    [8] 2023/12/03 21:36:43  1.248.***.137  호머심슨차남  69947
    [9] 2023/12/03 21:47:40  61.105.***.73  NeoGenius  149436
    [10] 2023/12/03 22:30:46  124.53.***.156  라퓨타  100606
    푸르딩딩:추천수 3이상 댓글은 배경색이 바뀝니다.
    (단,비공감수가 추천수의 1/3 초과시 해당없음)

    죄송합니다. 댓글 작성은 회원만 가능합니다.

    번호 제 목 이름 날짜 조회 추천
    2011504
    웹드) 어느날 갑자기 학폭 가해자가 된 국혜영 [1] 1군기수단 24/02/24 14:11 294 0
    2011503
    다음 한자의 음독을 쓰시오 [3] 거대호박 24/02/24 14:07 301 2
    2011501
    광기의 계란말이 마스터 [3] 펌글 눈물한스푼 24/02/24 13:13 743 5
    2011500
    레인지로버, 사무직 복지 클라스 펌글 눈물한스푼 24/02/24 13:10 782 2
    2011499
    요즘 10대들의 ㅅㅅ 장소 [4] 마데온 24/02/24 12:58 1139 3
    2011498
    엄마 왜 자꾸 욕해? [5] 마당냥이멍이 24/02/24 12:20 737 5
    2011497
    검정 테이프로 만든 섹시한 비키니 수영복 피카소여물 24/02/24 11:59 1606 0
    2011496
    ▅▇█▇▆▆▅▄▇● 거대호박 24/02/24 11:52 689 5
    2011495
    그게.... 숨은거야? [3] 거대호박 24/02/24 11:51 892 8
    2011494
    ??? : 안된다고 했자나~ [5] 놈비바띠 24/02/24 09:35 1067 13
    2011493
    영화 유튜버들 큰일났음 [11] BandS 24/02/24 09:15 1543 14
    2011492
    [베스트펌] 신혼부부 등골 브레이커 될 예정ㄷㄷ 투데이올데이 24/02/24 07:32 2105 3
    2011491
    140억짜리 그림 불태운 사업가 ‘폭망’ [1] 피카소여물 24/02/24 06:30 2523 8
    2011490
    예쁘다고 말했다간 큰 일나는 여자 사진.jpg [18] 펌글 우가가 24/02/24 00:01 3209 13
    2011489
    진짜 전직 특수요원이 감 다 잃어버린 장면.jpg [16] 펌글 우가가 24/02/24 00:00 2480 11
    2011488
    친정 무시하는데 이게 별일 아니라는 남편 [6] 펌글 우가가 24/02/23 23:55 1820 9
    2011487
    기르던 개가 사람이 되었다 manhwa [2] 펌글 우가가 24/02/23 23:33 1468 7
    2011486
    비행기 조종사가 보는 풍경.mp4 [4] 펌글 우가가 24/02/23 23:24 2419 7
    2011485
    눈 개 높음.jpg [3] 펌글 우가가 24/02/23 23:15 1822 10
    2011484
    고속도로 휴게소 만물상 노점 알고보니 체인점이었다 [2] 펌글 우가가 24/02/23 23:06 2503 10
    2011483
    오픈북해도 낙제가 나오는 이유 [9] 결마로 24/02/23 21:24 2671 10
    2011482
    나라 팔아먹은 놈 관상 [10] 등대지기™ 24/02/23 20:26 2588 23
    2011480
    혐) 자연이 설치한 함정.jpg [6] 펌글 우가가 24/02/23 19:43 3736 16
    2011479
    야구팬들이 항상 화가 나 있는 이유 [7] 거대호박 24/02/23 19:43 2061 12
    2011478
    윤하 타블로 불화설 [10] 펌글 우가가 24/02/23 19:42 3064 10
    2011477
    인터넷 자료를 믿으면 안되는 이유 (Feat.트위터, 일론머스크) [1] 펌글 우가가 24/02/23 19:35 1681 9
    2011476
    경계선 지능을 겪은 아이들의 상태 [19] 펌글 우가가 24/02/23 19:28 2392 11
    2011475
    큰일 났음! 사무실에서 큰 싸움남!! [10] 펌글 눈물한스푼 24/02/23 19:26 2166 19
    2011474
    오늘의 짤득.jpg [1] 창작글 자유새 24/02/23 18:52 1900 8
    2011473
    애플에 수년동안 잠입해 있던 삼성직원 [4] 마데온 24/02/23 18:30 2886 13
    [1] [2] [3] [4] [5] [6] [7] [8] [9] [10] [다음10개▶]
    단축키 운영진에게 바란다(삭제요청/제안) 운영게 게시판신청 자료창고 보류 개인정보취급방침 청소년보호정책 모바일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