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바일 오유 바로가기
http://m.todayhumor.co.kr
분류 게시판
베스트
  • 베스트오브베스트
  • 베스트
  • 오늘의베스트
  • 유머
  • 유머자료
  • 유머글
  • 이야기
  • 자유
  • 고민
  • 연애
  • 결혼생활
  • 좋은글
  • 자랑
  • 공포
  • 멘붕
  • 사이다
  • 군대
  • 밀리터리
  • 미스터리
  • 술한잔
  • 오늘있잖아요
  • 투표인증
  • 새해
  • 이슈
  • 시사
  • 시사아카이브
  • 사회면
  • 사건사고
  • 생활
  • 패션
  • 패션착샷
  • 아동패션착샷
  • 뷰티
  • 인테리어
  • DIY
  • 요리
  • 커피&차
  • 육아
  • 법률
  • 동물
  • 지식
  • 취업정보
  • 식물
  • 다이어트
  • 의료
  • 영어
  • 맛집
  • 추천사이트
  • 해외직구
  • 취미
  • 사진
  • 사진강좌
  • 카메라
  • 만화
  • 애니메이션
  • 포니
  • 자전거
  • 자동차
  • 여행
  • 바이크
  • 민물낚시
  • 바다낚시
  • 장난감
  • 그림판
  • 학술
  • 경제
  • 역사
  • 예술
  • 과학
  • 철학
  • 심리학
  • 방송연예
  • 연예
  • 음악
  • 음악찾기
  • 악기
  • 음향기기
  • 영화
  • 다큐멘터리
  • 국내드라마
  • 해외드라마
  • 예능
  • 팟케스트
  • 방송프로그램
  • 무한도전
  • 더지니어스
  • 개그콘서트
  • 런닝맨
  • 나가수
  • 디지털
  • 컴퓨터
  • 프로그래머
  • IT
  • 안티바이러스
  • 애플
  • 안드로이드
  • 스마트폰
  • 윈도우폰
  • 심비안
  • 스포츠
  • 스포츠
  • 축구
  • 야구
  • 농구
  • 바둑
  • 야구팀
  • 삼성
  • 두산
  • NC
  • 넥센
  • 한화
  • SK
  • 기아
  • 롯데
  • LG
  • KT
  • 메이저리그
  • 일본프로야구리그
  • 게임1
  • 플래시게임
  • 게임토론방
  • 엑스박스
  • 플레이스테이션
  • 닌텐도
  • 모바일게임
  • 게임2
  • 던전앤파이터
  • 마비노기
  • 마비노기영웅전
  • 하스스톤
  • 히어로즈오브더스톰
  • gta5
  • 디아블로
  • 디아블로2
  • 피파온라인2
  • 피파온라인3
  • 워크래프트
  • 월드오브워크래프트
  • 밀리언아서
  • 월드오브탱크
  • 블레이드앤소울
  • 검은사막
  • 스타크래프트
  • 스타크래프트2
  • 베틀필드3
  • 마인크래프트
  • 데이즈
  • 문명
  • 서든어택
  • 테라
  • 아이온
  • 심시티5
  • 프리스타일풋볼
  • 스페셜포스
  • 사이퍼즈
  • 도타2
  • 메이플스토리1
  • 메이플스토리2
  • 오버워치
  • 오버워치그룹모집
  • 포켓몬고
  • 파이널판타지14
  • 배틀그라운드
  • 기타
  • 종교
  • 단어장
  • 자료창고
  • 운영
  • 공지사항
  • 오유운영
  • 게시판신청
  • 보류
  • 임시게시판
  • 메르스
  • 세월호
  • 원전사고
  • 2016리오올림픽
  • 2018평창올림픽
  • 게시판찾기
  • 게시물ID : humordata_1824737
    작성자 : 56565 (가입일자:2018-06-02 방문횟수:112)
    추천 : 14
    조회수 : 2023
    IP : 114.205.***.123
    댓글 : 33개
    등록시간 : 2019/07/19 23:43:36
    http://todayhumor.com/?humordata_1824737 모바일
    베오베 진상글보고 써보는 영화관 진상썰
    옵션
      대학다닐때 c사에 2년넘게 알바하면서 직접 봤던 진상썰을 써보도록 하겠습니다

      폰딧불이나 앞 좌석에 발 올리고, 쓰레기 버리고.. 이런건 진상축에도 못끼니 패스

      흔한 순서부터 작성할게요




      1. 이벤트를 지배하는 흑마법사

      영화관들은 대부분 주말 장사입니다

      지역을 대표하는 큰 곳이 아니면 평일은 대부분 널널해요

      그래서 평일 이벤트도 많이 진행하고, 로비에 공지해놓는데

      분명 '선착순 00명 한정, 조기 마감 가능'이라고 해놔도

      막무가내로 따지고 드는 분들이 간혹 있습니다




      한번 상세히 선착순 이벤트고, 조기 마감 가능이라고 적시해놨다 죄송하다 안내했는데도 말이 안통하면

      알바 나부랭이가 해드릴 서비스가 없으니 직원을 부릅니다

      바이저(정직원 중 말단)님이 나와서 저와 똑같은 안내를 합니다

      웬만하면 여기서 끝나는데 진상들은 절대 물러섬이 없습니다

      왜 그럴까 생각해보니 이미 이벤트보다도 자기가 틀렸다는 걸 인정하기 싫어하는 것 같습니다..




      몇 번 서로 같은 말을 주고 받다가 진상이 버럭 화를 내고 언성을 높이면

      주위 고객들의 시선이 집중되고 바이저님은 더 난처해지고ㅠㅠ

      결국 목소리 큰 놈이 이겨서 평일관람권 같은거 한장 얻어내고 유유히 사라집니다

      개인적으로 이런 사람들 걍 경찰 불러서 업무방해로 끌고 가야 하지 않을까 생각하는데

      c사 본사 방침은 큰 손해가 아니면 거의 무조건적으로 '원래는 안되는데 이번만 도와드릴게요'로 끝을 맺습니다

      진상들이 괜히 목소리 키우는 게 아닌듯..




      2. 12월 32일

      c사는 만 4세, 그러니까 48개월 이상부터 요금을 받습니다

      원래는 애가 좀 커보이면 출생신고서나 기타 서류 확인을 하는게 정석이지만 잘 지켜지진 않습니다

      한 어머니는 4월에 와도 애가 47개월, 5월에 와도 47개월, 6월에 와도 47개월 이라고 합니다

      떡국을 안먹어서 그런가 나이가 안늘어납니다

      어차피 다 기억해도 철판 깔고 우기면 어쩔수가 없습니다

      역시 진상은 아무나 하는 게 아닙니다

      얼굴이 두꺼워야 해요




      3. 자이언트 베이비

      c사엔 베이비시트라고 어린이들이 키가 작아서 안보일까봐

      좌석 위에 올려서 보는 쿠션같은 게 있습니다

      보통 애니메이션이나 어린이 영화 상영할 땐 잘 보이는데에 가득 쌓아 두고

      일반 영화는 적당량을 구석에 비치하고

      청소년 관람불가는 영유아도 입장이 불가하므로 안보이게 치워둡니다




      근데 알렉스급 사랑꾼 남성이 청불영화를 보러 들어가면서

      "우리 애기 써야되는데 베이비 시트 어딨어요?" 라고 찾습니다

      옆엔 정말 누가 봐도 안베이비한 여성분이 있었습니다..

      어린이를 위한 시트니 고객님의 양해 부탁한다고 말해봐도

      그의 사랑은 아무도 막을 수 없었습니다




      자매품으로는 3d안경 우리애기는 얼굴이 작아서 어린이꺼로 달라고 해놓고

      나중에 찡겨서 아파 죽는줄 알았다고 승질내는 베이비도 있습니다




      4. 유희왕 빌런

      카드 계산을 할 때 가끔 반말하며 던지는 분들이 있습니다

      대체 저는 그들의 심리를 모르겠습니다 진짜 유희왕인가

      암튼 정말 드물게 알바 중 혈기왕성한 20대 초중반의 남자들이

      욱하는 마음을 참지 못하고 같이 던져줍니다

      그러면 그 유희왕이 화를 어마어마하게 냅니다..

      대부분은 직원 나와서 사과시키고 무마하는데

      그 손님이 콜라 뚜껑을 열고 알바 얼굴에 부어버렸습니다..

      경찰까지 출동했었네요




      5. 여우야 여우야 뭐하니

      한 아줌마가 매표로 오더니

      자기가 영화 다 보고 집에 가다가 상영관에 여우 목도리를 두고 온 게 생각나서 찾아달라고 합니다

      일단 다음회차 영화가 상영중이라 끝나고 찾아볼테니 연락처를 남겨달라고 했는데

      그게 얼마짜린줄 아냐며(몰라요)

      영화가 중요한게 아니라(중요해요)

      당장 불키고 찾아야 한다고.. 후...




      cctv도 보여달라고 땡깡 부리길래

      개인정보 때문에 경찰 동반해야 보여드릴 수 있다고 하니

      바로 불러버리더라구요

      영화는 끝나려면 1시간 가량 남았고.. 밍크코트도 아니고 목도리면 가방에 숨겨가도 아무도 모릅니다

      경찰 아저씨들 1시간동안 cctv 같이 봐주다가 영화 끝나서 수색했는데 당연히 이미 누가 가져가고 없었죠ㅠㅠ

      그렇다고 퇴장하는 사람들 가방검사를 할 수도 없는 노릇이고..




      6. 보물찾기

      영화관 대관료는 생각보다 저렴해서

      어린이집이나 유치원에서 행사를 종종 하곤 합니다

      행사가 끝나면 애기들이라 베이비시트가 좌석마다 있고(은근 무거움ㅠ 제 노트북이 2kg인데 그거보다 무거움요)

      팝콘도 먹는거 반의 반, 흘리는 게 대부분이라 청소가 매우 빡셉니다

      그래도 뭐 애기들인데 어쩌겠습니까만.. 열심히 하고 있는데

      맨 뒷자석 컵홀더에서 똥싼 기저귀가..후....

      대체 그 어두운 곳에서 어떻게..?...

      냄새는 어떻게 처리..?...

      혼란에 빠져있는데 그 좌석에 앉았던 어머님이 두고 간 게 있다며 다시 들어오셨습니다

      기저귀 밑에 차키가 있더군요

      마음같아선 이것도 두고갔다고 기저귀도 쥐어 주고 싶었지만

      저는.. 알잖아요 알바 나부랭이인거ㅎㅎ

      암튼 그건 좀 충격이었습니다..




      이 외에도 청불영화 보여달라고 애교떠는 청소년이나

      돈 없는데 영화 보고 싶다고 동전만 3600원 가져왔던 분이나

      핫도그 다 먹고 맛없다고 환불 요구하던 분 등등

      생각보다 사회엔 부적응자가 많다고 느꼈습니다

      직접 경험한 것만 작성했음.. 풍문으로 들리는 진상들은 매우 어메이징한데 혹시 왜곡될까봐 안적었어요..




      참고로 진상들 얼굴 다 기억하니까 그러고 살지 마세요..

      오죽하면 대강만 설명해도 알바들이 '아 그새끼' 하겠습니까?ㅠㅠ

      유니폼 벗는 순간 아구창 날려서 강냉이 다 털어버린다던 오빠들 여럿 있었어요.. 진짜 조심하세요....

      이 게시물을 추천한 분들의 목록입니다.
      [1] 2019/07/20 00:00:31  121.168.***.39  샘플A  448825
      [2] 2019/07/20 00:24:39  210.181.***.83  따숩한레몬티  244448
      [3] 2019/07/20 01:06:23  211.36.***.100  둔발이아빠  783477
      [4] 2019/07/20 01:53:45  117.111.***.139  이쁜손  598399
      [5] 2019/07/20 03:18:15  221.150.***.170  미코토,란남편  783394
      [6] 2019/07/20 03:36:59  124.53.***.156  라퓨타  100606
      [7] 2019/07/20 03:37:15  116.255.***.225  아르카나  53138
      [8] 2019/07/20 04:14:38  210.103.***.201  지나던도우너  548594
      [9] 2019/07/20 05:03:52  121.148.***.253  고맙긴뭘  379175
      [10] 2019/07/20 05:09:20  162.158.***.21  하늘날라리꽃  765918
      푸르딩딩:추천수 3이상 댓글은 배경색이 바뀝니다.
      (단,비공감수가 추천수의 1/3 초과시 해당없음)

      죄송합니다. 댓글 작성은 회원만 가능합니다.

      번호 제 목 이름 날짜 조회 추천
      1829259
      친구들이 있어 같이 잤다냥 펌글 눈물한스푼 19/08/23 14:07 74 2
      1829258
      배민 음식점 레전드였던 곳 [1] 베스트게시판 19/08/23 14:01 258 1
      1829257
      참을 수 없는 존재의 가벼움 [2] 레낫찌 19/08/23 13:55 311 3
      1829255
      공포영화 캐릭터들속 스파이 [3] preey100 19/08/23 13:45 415 2
      1829254
      [펌글,움짤] 강변분뇨 매드맥스 [3] 펌글본인삭제금지 나까시마미카 19/08/23 13:39 566 1
      1829253
      쏘지 마십시오, 저는 자연과 생명을 수호하는 엘프의 일원입니다. [3] 거대호박 19/08/23 13:23 726 5
      1829252
      [펌글,약스] 너무 훈훈해서 훈제오리 될거같은 글.jyp [5] 펌글본인삭제금지 나까시마미카 19/08/23 13:16 686 12
      1829251
      신혼부부는 왜 늦잠을 잘까? [4] 창작글 인터넷영화 19/08/23 13:15 814 0
      1829250
      군대짬밥 투톱.jpg [4] jumpman23 19/08/23 13:07 1058 2
      1829249
      몰라도 사는데 지장없는 꿀팁.gif [2] jumpman23 19/08/23 13:04 1071 6
      1829248
      요즘 20대와 요즘 여고생 [8] 밥좀주세여 19/08/23 12:58 1457 2
      1829247
      파퀴아오 10대1 썰.jpg [2] jumpman23 19/08/23 12:57 1295 5
      1829246
      친구야 일어나 제발.. [2] 초보이용자 19/08/23 12:56 861 2
      1829245
      그냥 한대만 쳐보고 싶었어.. 초보이용자 19/08/23 12:55 844 2
      1829244
      물소 x 뜯어먹는 암사자.gif [7] jumpman23 19/08/23 12:52 1227 5
      1829243
      09윤아 19윤아.jpg [7] jumpman23 19/08/23 12:50 1510 5
      1829242
      정준영 - 니가 알던 내가 아냐 [1] 홍구띠 19/08/23 12:45 1183 0
      1829239
      논란의 피자집 후기 [12] 펌글 베스트게시판 19/08/23 12:17 1996 3
      1829238
      현시각 안구 끌올 [3] 앵쯔 19/08/23 12:16 1415 3
      1829237
      학생이 개념이 없다 vs 선생이 꼰대다 [23] 펌글 베스트게시판 19/08/23 12:05 1558 5
      1829236
      틀린말 못참는 연예인 [9] 펌글 감동브레이커 19/08/23 11:54 1873 17
      1829235
      웹툰 추천하러 왔습니다! [4] 브레멘음악대 19/08/23 11:44 1061 7
      1829234
      20대여성의 나훈아콘서트 후기 [14] 펌글 감동브레이커 19/08/23 11:40 2283 18
      1829233
      싸인 노이로제 걸린 야구선수 근황 [2] 도촬아재디키 19/08/23 11:36 2165 7
      1829232
      인생2회차의 야구경기 관람 [5] 펌글 감동브레이커 19/08/23 11:30 1412 6
      1829231
      하나둘셋넷 [1] 덴마크 19/08/23 11:28 995 3
      1829230
      직장인들 배터리 [2] 펌글 톡쏘는라임 19/08/23 11:19 1860 9
      1829229
      승기야 지금 몇시고 [3] 펌글 파워파파 19/08/23 11:16 1930 4
      1829228
      믹스커피의 끊이지 않는 논란 [9] 매니아틱 19/08/23 11:15 2920 6
      1829227
      LG 탈모치료 의료기기 소식 [11] 펌글 감동브레이커 19/08/23 11:12 2578 12
      [1] [2] [3] [4] [5] [6] [7] [8] [9] [10] [다음10개▶]
      단축키 운영진에게 바란다(삭제요청/제안) 운영게 게시판신청 자료창고 보류 개인정보취급방침 청소년보호정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