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바일 오유 바로가기
http://m.todayhumor.co.kr
분류 게시판
베스트
  • 베스트오브베스트
  • 베스트
  • 오늘의베스트
  • 유머
  • 유머자료
  • 유머글
  • 이야기
  • 자유
  • 고민
  • 연애
  • 결혼생활
  • 좋은글
  • 자랑
  • 공포
  • 멘붕
  • 사이다
  • 군대
  • 밀리터리
  • 미스터리
  • 술한잔
  • 오늘있잖아요
  • 투표인증
  • 새해
  • 이슈
  • 시사
  • 시사아카이브
  • 사회면
  • 사건사고
  • 생활
  • 패션
  • 패션착샷
  • 아동패션착샷
  • 뷰티
  • 인테리어
  • DIY
  • 요리
  • 커피&차
  • 육아
  • 법률
  • 동물
  • 지식
  • 취업정보
  • 식물
  • 다이어트
  • 의료
  • 영어
  • 맛집
  • 추천사이트
  • 해외직구
  • 취미
  • 사진
  • 사진강좌
  • 카메라
  • 만화
  • 애니메이션
  • 포니
  • 자전거
  • 자동차
  • 여행
  • 바이크
  • 민물낚시
  • 바다낚시
  • 장난감
  • 그림판
  • 학술
  • 경제
  • 역사
  • 예술
  • 과학
  • 철학
  • 심리학
  • 방송연예
  • 연예
  • 음악
  • 음악찾기
  • 악기
  • 음향기기
  • 영화
  • 다큐멘터리
  • 국내드라마
  • 해외드라마
  • 예능
  • 팟케스트
  • 방송프로그램
  • 무한도전
  • 더지니어스
  • 개그콘서트
  • 런닝맨
  • 나가수
  • 디지털
  • 컴퓨터
  • 프로그래머
  • IT
  • 안티바이러스
  • 애플
  • 안드로이드
  • 스마트폰
  • 윈도우폰
  • 심비안
  • 스포츠
  • 스포츠
  • 축구
  • 야구
  • 농구
  • 바둑
  • 야구팀
  • 삼성
  • 두산
  • NC
  • 넥센
  • 한화
  • SK
  • 기아
  • 롯데
  • LG
  • KT
  • 메이저리그
  • 일본프로야구리그
  • 게임1
  • 플래시게임
  • 게임토론방
  • 엑스박스
  • 플레이스테이션
  • 닌텐도
  • 모바일게임
  • 게임2
  • 던전앤파이터
  • 마비노기
  • 마비노기영웅전
  • 하스스톤
  • 히어로즈오브더스톰
  • gta5
  • 디아블로
  • 디아블로2
  • 피파온라인2
  • 피파온라인3
  • 워크래프트
  • 월드오브워크래프트
  • 밀리언아서
  • 월드오브탱크
  • 블레이드앤소울
  • 검은사막
  • 스타크래프트
  • 스타크래프트2
  • 베틀필드3
  • 마인크래프트
  • 데이즈
  • 문명
  • 서든어택
  • 테라
  • 아이온
  • 심시티5
  • 프리스타일풋볼
  • 스페셜포스
  • 사이퍼즈
  • 도타2
  • 메이플스토리1
  • 메이플스토리2
  • 오버워치
  • 오버워치그룹모집
  • 포켓몬고
  • 파이널판타지14
  • 배틀그라운드
  • 기타
  • 종교
  • 단어장
  • 자료창고
  • 운영
  • 공지사항
  • 오유운영
  • 게시판신청
  • 보류
  • 임시게시판
  • 메르스
  • 세월호
  • 원전사고
  • 2016리오올림픽
  • 2018평창올림픽
  • 게시판찾기
  • 게시물ID : humordata_1806406
    작성자 : 방향치 (가입일자:2013-09-28 방문횟수:1709)
    추천 : 26
    조회수 : 1518
    IP : 27.35.***.249
    댓글 : 3개
    등록시간 : 2019/03/24 12:37:50
    http://todayhumor.com/?humordata_1806406 모바일
    처음집사의 고양이 관찰일기 - 2. 고양이 납치 작전
    옵션
    • 창작글
    병명2.png

     병명 – 우발적 발작성 불안, 경도 우울증. 1년간 치열한 치료 끝에 진단서 병명이 한 단계 내려갔다. 절대 사라지지 않을 것 같던, 평생 끌고다녀야 할 것만 같던 발의 족쇄가 풀리는 기분이었다. 한동안 일부로라도 무언가를 하곤 했다. 요리, 책 읽기, 게임 등등. 그렇게 하나씩 하나씩 삶의 의미를 부여했다. 어느세 녀석도 내 삶의 의미중 하나가 되었다. 아기 고양이. 아침엔 간식을주고 저녁엔 장난감을 흔들어 주는게 내 하루의 일부가 되었다. 또 하루에도 몇 번씩 고양이를 검색해본다.

    ‘좀있으면 겨울인데...’

     커뮤니티 댓글이 머릿속에서 맴돈다. 겨울이 와도 녀석은 그 자리 계속 있을까? 얼어죽거나 병에 걸리진 않을까? 건물 앞 고양이 시체가 다시 머릿속을 채우기 시작했다. 잡자. 잡아서 키우겠다는 사람에게 보내주자. 아직 어린 고양이라 키우겠다는 사람이 분명 있겠지. 팻샵에서 작은 케이지와 먹이를 사 왔다. 녀석을 먹이로 유인해 케이지 안에 가둘 생각이었다.


    20180928_115846.jpg

     구석진 곳 앉아 나를 경계하듯 바라보는 아기 고양이 근처에 케이지를 두었다. 그 안엔 사료와 장난감을 넣어두었다. 그리고 녀석을 가만히 바라보고 있으니 녀석도 나를 가만히 바라본다. 잠시 쓰레기 더미 앞쪽으로 몸을 숨겼다. 버려진 가구들 사이 틈으로 케이지를 겨우겨우 바라볼 수 있었다. 그렇게 오분 정도. 녀석은 살금살금 케이지 안 먹이를 향해 들어갔다. 나도 살금살금 가이지로 다가가 얼른 문을 닫았다. 녀석은 놀랐는지 이리저리 몸을 박으며 난리를 쳤다. 순간 겁부터 났다. 무서움의 크기보다 후회하는 마음이 더 커졌다. 뒤늦게 너무 대책 없이, 생각 없이 저지른 일이란 걸 느꼈다. 우선 병원부터 가자. 길고양이라 분명 아픈 곳이 있을 거야. 그런데 동물을 데리고 버스에 타도 괜찮은 것일까? 가끔 보긴 했던 것 같은데, 버스기사가 승차 거부하면 어쩌지 하는 생각이 들었다. 나 정말 아무것도 모른 체 아무 계획도 없이 저질렀구나. 버스에 타기 전 기사님에게 물어봤다. 다행히 괜찮다고 하셨다. 버스에 앉으니 이제 다음 걱정이 밀려왔다. 병원에 가서 뭐라고 말하지. 길고양이를 잡아왔는데 어떻게 해야 할지 몰라서 왔다고 해야 하나?. 동물병원은 난생처음이다. 얼마의 비용이 들고, 어떤 식으로 진료를 하는지 전혀 알지 못한다. 문을 열고 들어가 무작정 길고양이를 잡아왔는데 한번 어떤지 상태 좀 봐 달라고 했다. 


    20180928_130900.jpg

     2개월쯤 된 암컷. 간단한 건강 상태 확인 후 병원을 나왔다. 한 달 뒤쯤 예방접종을 받으면 된다고 했다. 돌아오는 길엔 택시에 탔다. 병원에 가던 버스 안에서 아기 고양이가 계속 울었기 때문이다. 집에 돌아오는 길에 팻샵에서 간단한 고양이 필수품을 사 왔다. 사료, 그릇, 화장실 용품. 고양이는 큰 통에 모래를 깔아주면 따로 배변 훈련 없이도 스스로 모래 위에서 배변을 한다고 했다.

     집에 돌아오니 더 막막해졌다. 도대체 뭐부터 해야 할지. 데려가겠다는 사람이 없으면 어떻게 해야 하지. 다시 풀어줘야 하나. 유기묘 센터에 보내야 하나. 걱정은 걱정을 걱정할수록 더 크고 많은 걱정을 불러왔다. 우선 청소부터 하고 구석진 곳에 화장실을 만들어 주었다. 그리고 사료와 물그릇도 한쪽 구석에 두었다. 그 와중에도 케이지 안에서 삐약삐약 우는 고양이. 마치 나를 욕하는 소리 같았다. ‘너 뭔데 나를 잡아왔냐‘, ’여기 어디야, 어디로 데려온거야‘ 겁이나 케이지를 열지 못하는데, 울다 지쳤는지 케이지 않에 있던 사료를 먹는다. 어이없어 웃음이 났다. 한동안 그대로 지켜봤다. 먹을만큼 먹었는지 다시 또 울기 시작한다. 케이지를 바닥에 살짝 내려놓았다. 케이지를 열어줘도 그 안에서 나오지는 않았다. 


    20180928_133331.jpg

     나는 다시, 인터넷을 이리저리 뒤져보고 사람들에게 물어보며 고양이에 대한 정보를 모았다. 그러면서 계속 등 뒤를 돌아봤다. 고개만 빼꼼 내밀고 이리저리 둘러보는 모습에 마음이 탁 놓였다. 눈이 마주치면 다시 케이지 안으로 도망갔다. 책상 위에 거울을 두고 등 뒤를 바라보기로 했다. 얼마의 시간이 흘렀을까. 내가 돌아보지 않으니 못 볼 것이라 생각했는지 살금 살금 나온다. 급하게 물을 먹는다. 그러더니 살금살금 화장실로 향한다. 아직까지 내가 바라보고 있다는 것을 눈치채지 못한 것 같았다. 이리저리 두리번거리더니 침대 밑으로 들어갔다. 아마 그곳이 5평 좁은 방 안에서 가장 안전한 곳이라 생각했을까.

    20180929_071818.jpg
    20180928_142739.jpg
    20180928_153447.jpg
    20180928_154004.jpg


     하루 종일 침대 아래서 운다. 아직까지 자신이 처한 상황을 받아들이지 못하는 걸까. 자꾸 움직이는 내가 신경 쓰이는 것일까. 쉬지 않고 울고 있으면 혹시 무슨 일 있나 걱정을 했고, 울음소리가 멈추면 또 무슨 일이 있나 걱정을 하며 시간을 보냈다. 장난감을 흔들어주니 침대 아래서 앞발만 빼꼼 내민 채 허우적거렸다. 그러다 장난감에 정신팔려 완전히 침대 밖으로 나왔다. 순간 나를 발견하더니 다시 침대 아래로 들어갔다. 다행히 긴장을 풀어가는 것 같았다. 마음이 놓이니 피곤이 한 번에 몰려왔다. 이젠 나도 좀 챙겨야겠다는 생각에 침대에 누워 눈을 감았다.


    출처 1편 http://todayhumor.com/?humorbest_1589068
    2편 http://todayhumor.com/?humorbest_1589074
    방향치의 꼬릿말입니다
    네이버에 방향치를 검색해보세요!

    자타공인 귀요미 방향치 뿌우뿌우

    http://asked.kr/whereis
    질문받습니다.

    http://cafe.naver.com/qkdgidcl.cafe
    팬카페

    이 게시물을 추천한 분들의 목록입니다.
    [1] 2019/03/24 12:52:28  175.193.***.140  이무경  525932
    [2] 2019/03/24 13:05:34  180.68.***.235  바보궁디Lv1  736686
    [3] 2019/03/24 13:49:03  175.124.***.75  제미니  47954
    [4] 2019/03/24 13:54:02  123.248.***.206  삼종격투기  33890
    [5] 2019/03/24 14:09:04  122.46.***.249  카운팅스카이  741935
    [6] 2019/03/24 14:19:59  124.53.***.156  라퓨타  100606
    [7] 2019/03/24 14:32:02  121.190.***.26  이사간다  415375
    [8] 2019/03/24 14:43:46  114.199.***.32  루나시엘  412005
    [9] 2019/03/24 14:43:53  117.111.***.152  넌내꼬야  238423
    [10] 2019/03/24 14:50:57  220.76.***.220  scarletdeep  347249
    푸르딩딩:추천수 3이상 댓글은 배경색이 바뀝니다.
    (단,비공감수가 추천수의 1/3 초과시 해당없음)

    죄송합니다. 댓글 작성은 회원만 가능합니다.

    번호 제 목 이름 날짜 조회 추천
    1810818
    대형견 입마개 토론 [5] USS.아이오와 19/04/18 19:18 1763 8
    1810817
    코난 마지막화 [4] 펌글 톡쏘는라임 19/04/18 19:13 2872 5
    1810816
    발리우드식 암살방법 [4] 펌글 너어디사냐 19/04/18 19:08 2824 7
    1810815
    남이 먹다만 고급 음식 먹는다 vs 버린다 만화 [28] 창작글 포더모니 19/04/18 19:06 1583 15
    1810814
    영화 스포 안당하는 꿀팁 없나여(사도세자/식스센스 스포주의⭐️) [6] 당신의하루끝 19/04/18 19:03 1155 5
    1810813
    구글 코리아가 작은 섬나라를 취급하는 수준 [2] enoeht 19/04/18 19:02 4080 8
    1810812
    개를 낳은 남자 adrenaline 19/04/18 18:40 2193 4
    1810811
    외국 커뮤니티에 삼성 폴더블 폰 하루만에... [37] (눈_눈) 19/04/18 18:39 2969 13
    1810810
    가지마 나두고가지마 제발 adrenaline 19/04/18 18:37 1686 4
    1810809
    인어공주는 노답덕후?! [6] 창작글외부펌금지 오유에없던닉 19/04/18 18:37 2150 6
    1810808
    갓본녀의 소소한 일상 [1] 일단콜 19/04/18 18:35 1763 2
    1810807
    한번쯤 볼만한 동물 움짤들.gif(데이터주의) [32] 방콕고양이 19/04/18 18:35 1009 16
    1810806
    개랑 산책하다 버린척.개의반응 [13] adrenaline 19/04/18 18:23 2867 15
    1810805
    검은개라 학대받은댕댕 입양했더니 [4] adrenaline 19/04/18 18:20 2517 14
    1810804
    심심풀이로 볼만한 댕댕짤모음 [3] adrenaline 19/04/18 18:17 936 10
    1810803
    "왜 av계로 다시 돌아왔나요?" [13] 펌글 감동브레이커 19/04/18 18:14 4104 12
    1810801
    심심풀이로 볼만한 움짤들 모음 415.GIF [36] 방콕고양이 19/04/18 18:09 1132 18
    1810800
    4대불법 주정차 신고했더니 불수용 당한게 유머 [26] 방한방이 19/04/18 18:00 2589 10
    1810799
    뜻밖의 반전ㅋㅋㅋㅋㅋㅋㅋ [11] 펌글 초라조 19/04/18 17:55 2999 10
    1810798
    인생이 너무 빨리간다 싶을땐... [27] 펌글 초라조 19/04/18 17:53 2426 16
    1810797
    어떤 덕스러운 커뮤니티의 기묘한 공지사항 [28] 펌글 감동브레이커 19/04/18 17:52 2287 16
    1810796
    우람딸기ㅋㅋㅋㅋㅋㅋㅋ [1] 펌글 초라조 19/04/18 17:50 2373 5
    1810795
    의사집안 케미ㅋㅋㅋㅋㅋㅋ [3] 펌글 초라조 19/04/18 17:48 3038 10
    1810794
    흙수저빙고.jpg [57] 부왁이 19/04/18 17:45 3284 12
    1810793
    수업시간에 자다가 걸림 [1] 펌글 눈물한스푼 19/04/18 17:38 1649 0
    1810792
    말은 영어로 호올스 그럼 두마리는? [13] 펌글 똥개앓이 19/04/18 17:32 1837 11
    1810791
    [이혼종은 무엇입니까 ㄷㄷㄷ] [5] 하르나크 19/04/18 17:29 2349 4
    1810790
    한판에 7천원하는 프랑스 뽑기 기계.jpg [14] jumpman23 19/04/18 17:22 4238 14
    1810789
    가족팀 결성 [2] 펌글 감동브레이커 19/04/18 17:11 2273 6
    1810788
    친구사이 허용 가능한 스킨십 범위 골라보자 [40] 초라조 19/04/18 17:03 3063 11
    [1] [2] [3] [4] [5] [6] [7] [8] [9] [10] [다음10개▶]
    단축키 운영진에게 바란다(삭제요청/제안) 운영게 게시판신청 자료창고 보류 개인정보취급방침 청소년보호정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