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바일 오유 바로가기
http://m.todayhumor.co.kr
분류 게시판
베스트
  • 베스트오브베스트
  • 베스트
  • 오늘의베스트
  • 유머
  • 유머자료
  • 유머글
  • 이야기
  • 자유
  • 고민
  • 연애
  • 결혼생활
  • 좋은글
  • 자랑
  • 공포
  • 멘붕
  • 사이다
  • 군대
  • 밀리터리
  • 미스터리
  • 술한잔
  • 오늘있잖아요
  • 투표인증
  • 새해
  • 이슈
  • 시사
  • 시사아카이브
  • 사회면
  • 사건사고
  • 생활
  • 패션
  • 패션착샷
  • 아동패션착샷
  • 뷰티
  • 인테리어
  • DIY
  • 요리
  • 커피&차
  • 육아
  • 법률
  • 동물
  • 지식
  • 취업정보
  • 식물
  • 다이어트
  • 의료
  • 영어
  • 맛집
  • 추천사이트
  • 해외직구
  • 취미
  • 사진
  • 사진강좌
  • 카메라
  • 만화
  • 애니메이션
  • 포니
  • 자전거
  • 자동차
  • 여행
  • 바이크
  • 민물낚시
  • 바다낚시
  • 장난감
  • 그림판
  • 학술
  • 경제
  • 역사
  • 예술
  • 과학
  • 철학
  • 심리학
  • 방송연예
  • 연예
  • 음악
  • 음악찾기
  • 악기
  • 음향기기
  • 영화
  • 다큐멘터리
  • 국내드라마
  • 해외드라마
  • 예능
  • 팟케스트
  • 방송프로그램
  • 무한도전
  • 더지니어스
  • 개그콘서트
  • 런닝맨
  • 나가수
  • 디지털
  • 컴퓨터
  • 프로그래머
  • IT
  • 안티바이러스
  • 애플
  • 안드로이드
  • 스마트폰
  • 윈도우폰
  • 심비안
  • 스포츠
  • 스포츠
  • 축구
  • 야구
  • 농구
  • 바둑
  • 야구팀
  • 삼성
  • 두산
  • NC
  • 넥센
  • 한화
  • SK
  • 기아
  • 롯데
  • LG
  • KT
  • 메이저리그
  • 일본프로야구리그
  • 게임1
  • 플래시게임
  • 게임토론방
  • 엑스박스
  • 플레이스테이션
  • 닌텐도
  • 모바일게임
  • 게임2
  • 던전앤파이터
  • 마비노기
  • 마비노기영웅전
  • 하스스톤
  • 히어로즈오브더스톰
  • gta5
  • 디아블로
  • 디아블로2
  • 피파온라인2
  • 피파온라인3
  • 워크래프트
  • 월드오브워크래프트
  • 밀리언아서
  • 월드오브탱크
  • 블레이드앤소울
  • 검은사막
  • 스타크래프트
  • 스타크래프트2
  • 베틀필드3
  • 마인크래프트
  • 데이즈
  • 문명
  • 서든어택
  • 테라
  • 아이온
  • 심시티5
  • 프리스타일풋볼
  • 스페셜포스
  • 사이퍼즈
  • 도타2
  • 메이플스토리1
  • 메이플스토리2
  • 오버워치
  • 오버워치그룹모집
  • 포켓몬고
  • 파이널판타지14
  • 배틀그라운드
  • 기타
  • 종교
  • 단어장
  • 자료창고
  • 운영
  • 공지사항
  • 오유운영
  • 게시판신청
  • 보류
  • 임시게시판
  • 메르스
  • 세월호
  • 원전사고
  • 2016리오올림픽
  • 2018평창올림픽
  • 게시판찾기
  • 게시물ID : humordata_1806198
    작성자 : 글쓰는이혁 (가입일자:2019-02-26 방문횟수:21)
    추천 : 6
    조회수 : 1455
    IP : 211.226.***.175
    댓글 : 7개
    등록시간 : 2019/03/23 11:41:47
    http://todayhumor.com/?humordata_1806198 모바일
    [에세이] 성공적인 인생
    옵션
    • 창작글
    제목: 성공적인 인생
     
     
      인생 살기가 쉬웠던 적은 단 한 번도 없지만, 가장 힘들었던 때를 하나만 꼽자면 2016년 봄을 꼽겠다.
      당시 나이는 스물여덟. 대학을 떠나야 할 때가 턱밑까지 다가왔는데, 뭘 해서 먹고 살아야 할지 짐작도 가지 않았다. 아무 ‘스펙’도 없고 자격증도 하나 없고. (심지어 운전면허마저!) 그냥, 예술가라는 허영에 취해 탕진하듯 이십대를 보내고 나서, 뒤늦게 밀린 청구서를 받아든 듯한 그런 기분이었다.
     
      당장 먹고 살 돈이 급해 대형 레스토랑에 알바로 들어갔는데, 하루 하고 그만 뒀다. 다섯 시간쯤 일했다고 생각했는데 시계를 힐끔 보니 겨우 한 시간 지나 있었다. 그때부터는 그냥 실실 헛웃음이 나왔다. 이렇게는 못 살겠다 싶어서 다음날 바로 일을 때려치웠다.
      도망치고 나니 자괴감만 더 깊어졌다. 나보다 어린 여자애들도 일 잘하고 있던데……. 나는 도대체 뭘 해서 먹고 사나. 가슴이 늘 무겁고 답답했다. 한숨을 쉬듯 습관적으로 담배연기만 뿜어댔다.
      좁은 원룸에 덩그러니 누워 천장만 바라보고 있던 날이 많았다. 그렇게 있노라면, 뭘 먹든 소화가 잘 안 됐고, 위장이 딱딱하게 굳는 듯한 느낌마저 들었다.
     
      그해 봄은 처절하게 외로웠고 또 괴로웠다.
      봄이 오기 직전에 나는, 오래 사귄 여자친구와 끝내 이별했다. 여러 번 헤어졌다 다시 만났다를 반복하다가 최종적으로 종지부를 찍은 것이었다. 서로 더 이상 잘 맞지 않는 것 같아서 헤어졌는데 막상 헤어지고 나니까 몸의 절반을 잃은 것 같았다.
      밤마다 엎드려 울고 싶었다. 자취방의 공허가 차가운 비수처럼 심장을 찔러댔다. 하지만 울 수 없었다. 울면, 그대로 모든 게 다 무너져버릴 거 같아 무서웠다.
     
      끝없는 외로움과 괴로움.
      일주일 내내 ‘어떻게 하면 덜 고통스럽게 자살할 수 있을까’ 생각했던 적도 있었다. 로프로 목매달기? 한강에 다이빙? 번개탄? 거울을 보니 얼굴은 누렇게 떠있었다. 뭔가 ‘살아있는 사람’ 얼굴 같지가 않았다. 지옥 같은 봄철이었다.
      그러다가 한 친구의 도움으로 마음에 힘을 좀 얻게 되었다. 그 친구는 내게 교내 ‘학생 생활 심리 상담소’를 추천해주었고, 그곳에서 심리 상담을 받으면서 나는 스스로를 추슬렀다.
     
     
      그때부터였던 것 같다. 나는 내가 나 자신에 대해 너무 무지하다는 걸 깨닫고, 나 스스로를 공부하기 시작했다.
      나는 누구인지. 나는 무엇을 좋아하고, 무엇을 싫어하는지. 나는 무엇을 잘하고, 어떤 장점을 가지고 있는지. 나는 어떤 일을 해서 돈을 벌고 싶은지. 하나하나 나 자신을 알아갔다.
      삶에 대한 공부도 함께였다. 왜 내가 힘들게 일해서 먹고 살아야 하는지, 도대체 왜 살아야 하는지. 행복이란 무엇이고, 행복해지려면 무엇이 필요한지. 삶이란 무엇인지, 어떻게 살아야 하는지, 등 등.
      생각에, 생각에, 생각을 하고, 책을 읽고 강연을 들으며 자아와 인생을 탐구했다.
     
      어떻게 살아야 행복하게 살 수 있을까.
      오랜 공부 끝에 깨닫게 된 것은 바로 이것이다. 대충 살고 일찍 죽기. 이 마음으로 살아야, 아이러니하게도, 더 '잘' 살 수 있다는 걸 알게 됐다.
      오래오래 잘 먹고 잘 살 생각을 하면 삶이 무거워지고, 결국 힘에 부친다. 대충 살고 일찍 죽으려는 마음으로 살아야 마음 가볍게 하루하루를 즐기면서 살 수 있다.
      그냥, 생각 없이 살면서, 하고 싶은 거 실컷 하고, 하기 싫은 건 최대한 안 하고. 대신 그로 인해 생기는 모든 결과를 기꺼이 받아들이기. 그게 삶을 가볍게 만드는 방법이고, 삶을 즐길 수 있는 방법이라고 생각한다.
     
      따지고 보면 그렇다. 오래 살면 뭐하겠나. 일이나 오래 하겠지. 돈 많이 벌면 뭐하겠나. 돈 빌려달라는 사람만 잔뜩 붙겠지.
      눈앞에 없는 허황된 것을 탐하지 않고, 당장 눈앞에 펼쳐진 하루에 집중해서 살다 보면 “뭣이 중헌지”가 눈에 보인다. 내 삶을 진정으로 행복하게 만드는 것들을 찾아 열심히 하다 보면, 결과적으로 삶을 행복하게 살게 된다.
     
      물론, 내게도 ‘꿈’이나 ‘목표’ 같은 게 있기는 하다. 꿈과 목표, 그리고 그 꿈과 목표가 이루어지리란 믿음과 희망이 없으면 삶이 공허해지는 것은 사실이다. 하지만 그 꿈과 목표가 오히려 삶을 무겁게 짓누를 때엔 차라리 “대충 살고 일찍 죽자” 하는 마음으로 홀가분하게 사는 게 훨씬 낫다.
      지금 이 순간을 즐기지 못하는 사람이, 꿈과 목표를 달성한 후에는 행복하게 살 수 있을까? 어림 반 푼 어치도 없는 얘기다. 행복은 마음에 달린 것이지 '성공'이나 '안정' 따위에 달린 게 아니기 때문이다.
     
     
      앞으로 나는 어떤 삶을 살게 될까. 나는 어떤 죽음을 맞이하게 될까. 잘 모르겠다. 살다 보면 언젠가는 죽을 것이다. 남들보다 좀 더 일찍 죽을 것 같긴 하다.
      죽는 날까지 하루하루 “오늘 하루도 잘 보냈다, 난 내일 죽어도 후회 없다” 하며 살 수 있으면 인생을 잘 산 거라고 생각한다.
    남들 눈엔 어떻게 보일지 모르겠지만. 하루하루 재밌게 살고, 죽을 땐 “잘 놀고 간다 시X” 하며 미소 지을 수 있으면, 그게 내 기준에선 ‘성공적인 인생’이다.
     
     
    글쓰는이혁의 꼬릿말입니다
    [페이스북] https://www.facebook.com/글쓰는이혁-2300416303534919/
    [블로그] https://blog.naver.com/dolgamulchi
    매주 토요일 낮 12시에 에세이 써서 올리겠습니다!

    이 게시물을 추천한 분들의 목록입니다.
    [1] 2019/03/23 11:54:50  221.160.***.187  愛Loveyou  762235
    [2] 2019/03/23 12:34:59  211.54.***.158  꼬마엄지  261578
    [3] 2019/03/23 12:55:00  110.70.***.113  모든게유심조  746613
    [4] 2019/03/23 13:48:35  124.53.***.156  라퓨타  100606
    [5] 2019/03/23 15:11:06  117.111.***.161  킴똭  460439
    [6] 2019/03/24 00:17:57  85.68.***.98  너구리(1034)  776742
    푸르딩딩:추천수 3이상 댓글은 배경색이 바뀝니다.
    (단,비공감수가 추천수의 1/3 초과시 해당없음)

    죄송합니다. 댓글 작성은 회원만 가능합니다.

    번호 제 목 이름 날짜 조회 추천
    1810390
    기분좋게 만져주는 한국 유투브인 adrenaline 19/04/16 17:28 2906 7
    1810389
    고스트라이더! [6] 펌글 내귀두캔디 19/04/16 17:28 2089 12
    1810388
    벤츠, 마티즈 추돌사고, [171] 펌글 내귀두캔디 19/04/16 17:28 4981 17
    1810387
    피곤한데 상사가 일을 시킬때 [5] adrenaline 19/04/16 17:27 2240 10
    1810385
    에어팟 짝퉁 근황.jpg [47] jumpman23 19/04/16 17:22 3474 10
    1810384
    한켤레의 나이키 운동화 [31] 펌글 눈물한스푼 19/04/16 17:20 2816 19
    1810382
    반려동물 키우는중 가장 두려운 상황 [19] 펌글 눈물한스푼 19/04/16 17:05 2591 16
    1810381
    이 조건이면 3년 감방생활 한다vs안한다 [71] 부왁이 19/04/16 16:54 2908 12
    1810380
    왕겜 의외의 최장수캐릭 [4] 부왁이 19/04/16 16:51 3075 5
    1810379
    역대급 도끼병 누나 [24] 펌글 초라조 19/04/16 16:46 4512 16
    1810378
    일본산 뮤탈리스크 [8] FatChalizard 19/04/16 16:46 3447 10
    1810377
    요즘 버억충 극혐 [11] 부왁이 19/04/16 16:43 3318 7
    1810376
    다시한번보게되는ㅋㅋㅋㅋㅋㅋ [3] 펌글 초라조 19/04/16 16:40 2503 5
    1810375
    부드득.jpg [19] 부왁이 19/04/16 16:39 2677 13
    1810374
    장롱안에 태양이 있으면? [4] 펌글 똥개앓이 19/04/16 16:39 2571 6
    1810373
    오늘 생일이에오 [12] 창작글외부펌금지 한줄기빛처럼 19/04/16 16:38 1399 16
    1810372
    카페 최고 빌런 뽑아보기 [3] 초라조 19/04/16 16:25 2641 7
    1810371
    흔한 복숭아뼈 킬러.gif [1] jumpman23 19/04/16 16:24 3178 4
    1810370
    어느 흔한 바리깡의 알람기능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2] 세상진지 19/04/16 16:15 2905 3
    1810369
    시크한 마사지사 [8] 잘해줄게요 19/04/16 15:45 3692 3
    1810368
    코빅 - 선수는 선수다 [1] 젤리배 19/04/16 15:34 1213 0
    1810367
    설마? 이렇게 생길리가 멘붕이네 [13] adrenaline 19/04/16 15:29 3213 12
    1810366
    기자가 뼈때림 [20] (눈_눈) 19/04/16 15:26 3741 11
    1810365
    구글 메인 ... [10] 레드레몬 19/04/16 15:24 2436 15
    1810364
    에구 회사에서 사수가 괴롭혔다구 adrenaline 19/04/16 15:23 2434 7
    1810363
    흥 다른 고양이랑 바람나고 말야~~ adrenaline 19/04/16 15:21 1733 8
    1810362
    손흥민 아이스크림 CF [3] 잡채밥 19/04/16 15:05 1368 1
    1810361
    냉혹한 영화 홍보의 세계 [24] 블랙히토미 19/04/16 14:49 3844 15
    1810360
    악마 사냥꾼들 .JPG [3] preey100 19/04/16 14:41 3562 6
    1810358
    보는순간 신경쓰이는 상식 [19] 펌글 눈물한스푼 19/04/16 14:29 3465 10
    [◀이전10개]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다음10개▶]
    단축키 운영진에게 바란다(삭제요청/제안) 운영게 게시판신청 자료창고 보류 개인정보취급방침 청소년보호정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