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바일 오유 바로가기
http://m.todayhumor.co.kr
분류 게시판
베스트
  • 베스트오브베스트
  • 베스트
  • 오늘의베스트
  • 유머
  • 유머자료
  • 유머글
  • 이야기
  • 자유
  • 고민
  • 연애
  • 결혼생활
  • 좋은글
  • 자랑
  • 공포
  • 멘붕
  • 사이다
  • 군대
  • 밀리터리
  • 미스터리
  • 술한잔
  • 오늘있잖아요
  • 투표인증
  • 새해
  • 이슈
  • 시사
  • 시사아카이브
  • 사회면
  • 사건사고
  • 생활
  • 패션
  • 패션착샷
  • 아동패션착샷
  • 뷰티
  • 인테리어
  • DIY
  • 요리
  • 커피&차
  • 육아
  • 법률
  • 동물
  • 지식
  • 취업정보
  • 식물
  • 다이어트
  • 의료
  • 영어
  • 맛집
  • 추천사이트
  • 해외직구
  • 취미
  • 사진
  • 사진강좌
  • 카메라
  • 만화
  • 애니메이션
  • 포니
  • 자전거
  • 자동차
  • 여행
  • 바이크
  • 민물낚시
  • 바다낚시
  • 장난감
  • 그림판
  • 학술
  • 경제
  • 역사
  • 예술
  • 과학
  • 철학
  • 심리학
  • 방송연예
  • 연예
  • 음악
  • 음악찾기
  • 악기
  • 음향기기
  • 영화
  • 다큐멘터리
  • 국내드라마
  • 해외드라마
  • 예능
  • 팟케스트
  • 방송프로그램
  • 무한도전
  • 더지니어스
  • 개그콘서트
  • 런닝맨
  • 나가수
  • 디지털
  • 컴퓨터
  • 프로그래머
  • IT
  • 안티바이러스
  • 애플
  • 안드로이드
  • 스마트폰
  • 윈도우폰
  • 심비안
  • 스포츠
  • 스포츠
  • 축구
  • 야구
  • 농구
  • 바둑
  • 야구팀
  • 삼성
  • 두산
  • NC
  • 넥센
  • 한화
  • SK
  • 기아
  • 롯데
  • LG
  • KT
  • 메이저리그
  • 일본프로야구리그
  • 게임1
  • 플래시게임
  • 게임토론방
  • 엑스박스
  • 플레이스테이션
  • 닌텐도
  • 모바일게임
  • 게임2
  • 던전앤파이터
  • 마비노기
  • 마비노기영웅전
  • 하스스톤
  • 히어로즈오브더스톰
  • gta5
  • 디아블로
  • 디아블로2
  • 피파온라인2
  • 피파온라인3
  • 워크래프트
  • 월드오브워크래프트
  • 밀리언아서
  • 월드오브탱크
  • 블레이드앤소울
  • 검은사막
  • 스타크래프트
  • 스타크래프트2
  • 베틀필드3
  • 마인크래프트
  • 데이즈
  • 문명
  • 서든어택
  • 테라
  • 아이온
  • 심시티5
  • 프리스타일풋볼
  • 스페셜포스
  • 사이퍼즈
  • 도타2
  • 메이플스토리1
  • 메이플스토리2
  • 오버워치
  • 오버워치그룹모집
  • 포켓몬고
  • 파이널판타지14
  • 배틀그라운드
  • 기타
  • 종교
  • 단어장
  • 자료창고
  • 운영
  • 공지사항
  • 오유운영
  • 게시판신청
  • 보류
  • 임시게시판
  • 메르스
  • 세월호
  • 원전사고
  • 2016리오올림픽
  • 2018평창올림픽
  • 게시판찾기
  • 게시물ID : humordata_1748020
    작성자 : 앤생겨요 (가입일자:2013-10-23 방문횟수:1416)
    추천 : 14
    조회수 : 1848
    IP : 112.165.***.146
    댓글 : 17개
    등록시간 : 2018/04/18 17:46:22
    http://todayhumor.com/?humordata_1748020 모바일
    탈모는 직시하면 그 뿐, 탈모는 놀림받는 것이 아니라 극복하는 것이다.
    옵션
    • 창작글
    탈모는 직시하면 그 뿐, 탈모는 놀림받는 것이 아니라 극복하는 것이다.
     
     
    안녕하세요. 오랜만에 진지한 글 한 번 써 봅니다. 내용은 탈모와 극복방법에 관한 것을 다루겠습니다.
     
    우리나라 탈모 인구는 대략 1000만명 (2013년 국민건강보험공단은 통계자료 기준) 정도라고 합니다. [출처1]
     
    그러면 총 인구의 20% 즉 다섯 명 중 한 명은 탈모를 겪고 있다는 얘기가 됩니다. 어떤가요? 주위를 보면 그 정도 비율로 보이나요?
     
    남성에게서 탈모의 비율이 월등히 높기 때문에 이 글에서는 남성형 탈모에 관해서 다루도록 하겠습니다.
     
    35세까지의 남성을 봤을 때 40% 정도는 뚜렷한 탈모증세를 보이고, 60세는 65% 80세는 80% 정도가 탈모를 경험합니다. [출처2]
     
    미국이나 유럽과 같은 서양 국가들을 봤을 때 많이 보면 절반 정도의 남성이 탈모를 겪고 있는 것으로 보입니다.
     
    우리나라는 그에 비해 탈모인구가 적어서 그런지 외모지상주의 때문인지 스트레스가 더 심한 것 같아요. 종종 놀림거리도 되고요.
     
     
    예전에 베오베에서 읽었던 글이 탈모를 대처하는데 있어서 약의 복용이 중요하다는 것에 관한 것이었는데요.
     
    저도 많은 부분 동의하는 내용이라 링크 남겨요. (http://todayhumor.com/?bestofbest_388226) <탈모 이제 시작되서 잘모르는 애들은 봐라> [출처2]
     
    저도 탈모를 겪고 있고 어느 정도 시행착오를 거치면서 탈모의 진행을 늦추고 대처를 하고 있는 입장이라 글 남겨봐요.
     
    우선 인증부터 할게요. 제가 복용한 탈모약, 도포용 탈모약, 기타 등등 사진입니다.
     
    1.jpg
     
    이렇게 사진으로 보니 상당한 양이네요.
     
    처음에는 비용문제로 탈모약 복용을 미루다가 복용을 시작하고 지금까지 꾸준히 먹어오고 있어요.
     
    홍보 목적이 없는 글이라 회사나 상표가 안나오게 찍으려고 했는데 색과 모양만 봐도 뭔지 아시는 분들이 많을 것 같긴하네요.
     
    처음 먹었던 약은 사진 왼쪽에 보이는 인도에서 판매하는 저렴한 종류인데요. 인도에 일반 약국에서 처방전 없이 구입할 수 있는 저렴한 약입니다.
     
    아마 1년치 복용 분량에 가격이 10만원 이하였던 걸로 기억합니다. 구매대행으로 구해도 20만원 정도였던 것 같네요.
     
    그렇게 저렴하게 약을 복용하다가 중간에 약이 떨어져서 카피약을 한 달 복용하기도 했습니다.
     
     
    저는 사실 약이라는 것을 좋아하는 편은 아닙니다. 감기에 걸려도 감기약을 잘 안먹고 버티는 성격이죠.
     
    감기는 약먹으면 일주일이면 낫고 푹 쉬면 7일이면 낫는다는 말이 있잖아요. 그래서 고집을 부렸던 거죠. 근데 탈모는 얘기가 조금 다릅니다.
     
    서당개 3년이면 풍월을 읊는다고 하죠? 탈모로 몇 년을 스트레스를 받다보니 자연스럽게 탈모에 관해 많이 알게되었습니다.
     
    지피지기면 100전 100승이라고 적을 알고 나를 알아야 탈모라는 적을 이겨내겠죠?
     
    이 글에서는 탈모의 발병 원리 같은 건 자세히 적지는 않도록 하겠습니다. 탈모인이라면 상식정도라 아주 간략하게만 설명하고 넘어갈게요.
     
    남성 탈모는 유전적 영향이 크고요. 호르몬 T가 특정 효소로 인해 DHT로 바뀌게되면 두피의 일정부분에 DHT 수용체가 있는 부분
     
    (정수리, M자 부분 등등)이 반응을 해서 모주기가 점점 짧아지고 모발이 가늘어지며 휴지기가 길어지면서 탈모가 시작됩니다.
     
    여기서 유전적 영향이란 위에서 말한 특정 효소의 활성을 가지고 있느냐 그리고 두피가 쉽게 열이 오르는 체질인가 등등입니다.
     
    두피에 열이 많게되면 DHT가 모낭에 미치는 영향이 더욱 커지게 되고 탈모가 가속됩니다.
     
    시판되는 약은 제품명은 다양하지만 공통적으로 이 특정 효소의 활성을 저해하여 호르몬T가 DHT로 바뀌는 것을 저해하는 기전입니다.
     
    저해제의 성분은 F나 D 같은 종류가 있고 F는 체내 잔류 시간이 하루 정도 되고 특정 효소의 1형을 저해하고 FDA 승인받은 약제입니다.

    D의 경우에는 특정 효소의 1형 2형 모두 저해하고 체내 반감기가 며칠 소요되며 부작용이 조금 더 있을 수 있다고 알려져 있습니다.
     
    저의 경우에는 F 성분을 복용하다가 D 성분으로 바꿔서 복용을 해서 조금 더 효과를 보았습니다.
     
     
    모든 약에는 부작용이 존재할 수 있습니다. 그래서 약을 사면 엄청나게 많은 정보가 빼곡하게 담긴 종이가 들어있는 거죠.
     
    탈모약의 경우에는 위에서 언급한 기전을 고려해봤을 때 특정 효소가 줄어들었을 때 부작용, DHT가 갑자기 줄어들거나
     
    T가 갑자기 늘어났을 때 (특정 효소가 억제되면 T가 DHT로 변화되지 않아서 많은 양이 남아있음)의 부작용이 있을 수 있습니다.
     
    약 사용설명서에서도 부작용이 명시되어 있고, 대표적인 것이 성욕감퇴, 사정량 감소, 성감둔화 등등이 명시되어 있죠.
     
    저는 위의 부작용은 없었던 것 같고, 약 복용 후 몇 달 후에 여드름이 얼굴에 갑자기 많이 생겼습니다.
     
    앞에서 언급한 T가 테스토스테론인데요. 2차성징이 나타낼 때 급격한 호르몬변화로 여드름이 많이 날 수 있는데 비슷한 현상 같아요.
     
    큰 맘 먹고 여드름 관리 10회권도 구입해가며 치료해봤지만 차도는 없어서, 위에 사진 오른쪽 하단에 여드름치료약을 복용했습니다.
     
    아침 저녁으로 2알씩 먹다가 점차 좋아져서 하루에 한 알씩 먹다가 몇 달 쉬고 여드름이 생기면 몇 달 먹고 했습니다.
     
    저 약이 피지분비를 억제하는 약이라 부작용으로 피부가 엄청 건조해져서 바디로션을 많이 발라줬던 기억이 있네요.
     
    탈모약 복용 2년이 넘어가자 제 몸이 T가 많이 필요하지 않다는 걸 알았는지 더 이상 여드름이 나지 않아서 그 이후로는 여드름약은 전혀 먹지 않아요.
     
     
    앞서 적었듯이 탈모의 진행과정이 모발이 가늘어지는 과정을 동반하는데 이게 한국인이 탈모가 더 도드라져보이는 이유가 됩니다.
     
    서양인에 비해 동양인이 모발수는 적고 대신 모발이 굵은데요. 모발이 가늘어지면서 소갈머리가 비어보이게 되는 거죠.
     
    탈모약으로 탈모의 완전한 치료는 어렵기 때문에 (사실상 현존하는 방법으로는 탈모의 진행을 늦춘다는 표현이 더 맞아요.)
     
    미용상의 목적으로는 비어보이는 머리를 커버를 해주는 것이 중요합니다. 그래서 저는 가끔씩 일회성 증모 스타일링 제품 (쉽게 흑채)를 써줬어요.
     
    제가 쓴 제품은 파우더가 모발에 달라붙어 모발이 굵어보이는 효과를 주고 스타일 내기도 좋아서 왁스랑 병행해서 한동안 썼었어요.
     
    문제는 탈모가 진행이 많이되면 스타일링 할정도의 모발을 유지를 하기가 어렵다는 것이죠. 그래서 저도 탈모약 도포도 병행했습니다.
     
    성분명 M이고 고혈압치료제로 쓰이던 약제가 부작용으로 발모현상이 발견되면서 5%를 도포하는 형태로 탈모치료제로 판매되고 있습니다.
     
    일단 작용기전은 두피에 뿌리게 되면 흡수되면서 두피의 혈관을 확장시켜 모낭으로 오는 영양 및 산소 공급을 원활하게 하고
     
    DHT의 효력을 일부 약화시켜 탈모를 치료하는 것입니다. 탈모약과 작용하는 방식이 달라서 보통 병행해서 많이 사용해서 저도 같이 썼습니다.
     
    아침 저녁으로 뿌려서 3달성도 사용분이 5만원 ~ 6만원 정도였던 것 같고, 썼다가 안썼다가 하다가 2년쯤 쉬다가 최근 다시 쓰고 있어요.
     
    최근에는 모발성장에 도움되는 비오틴도 먹기 시작했어요. 효과가 있을지는 모르겠지만 그 전에 먹던 비타민에서 갈아탄다는 생각으로 바꿔봤어요.
     
    아참 저는 비용문제로 아직까지 샴푸는 항상 제일 싼 거 마트에서 1+1 행사상품을 쓰고 있어요. 목욕탕에서는 비누로 머리감고요.
     
     
    이제 스타일링에 대한 얘기를 좀 해보려고 해요. 사진 후기도 많이 올릴게요. 글 읽느라 많이 지루해지셨죠?
     
    여자는 화장빨 남자는 머리빨이라고들 합니다. 동의하시나요? 저는 상당히 동의하거든요. 그만큼 남자 머리스타일이 중요하다는 거죠.
     
    우리 이제 못생긴데 머리도 없어보이지 말고 못생기기만 하자고요 ㅋㅋㅋ
     
    예전에 뷰게에서 이런 글을 봤거든요. <그..어..음..저만큼 비포애프터 다르신분 계신가요...?> [출처3]
     
    사진을 한 번 가져와 보겠습니다.
     
    2.jpg
     
    쌍꺼풀 테이프를 쓰셨다고 했고, 눈화장도 잘하시고 써클렌즈도 한 것 같은데 굉장히 잘 어울리시네요.
     
    남자의 경우 어떤지 한 번 사진 가져와볼게요.
     
    9.jpg

    검색창에 히든펌이라고 입력해서 찾은 사진입니다. 놀랍지 않나요? 비용은 상당하겠지만 중요한 날에는 할만하겠죠?
     
    그 외에도 증모술이라고 기존 모발에 몇 가닥씩 묶어주는 방법이 있는데 효과는 그게 제일 좋은 것 같더라구요.
     
    하지만 2~3달 정도의 짧은 유지기간에 비해 투자비용이 큰 편이라 선뜩하기는 쉽지 않을 것 같아요.
     
    저도 30대가 시작할 무렵에 늦게 탈모약을 복용하기 시작해서 복구되는데 한계가 있어서 머리만지는데 제한적인 건 어쩔 수 없네요.
     
    과거의 나에게 탈모약 좀 복용하라고 일러주고 싶은 마음이 간절하네요.
     
     
    이제 글쓴이의 사진 후기를 좀 보여드리려고 합니다.
     
    라고 쓰고 사진을 첨부하려고 하니 사진이 안올라가네요. 사진 후기는 댓글로 올리도록 하고 글 마무리 해볼게요.
     
    탈모초기이거나 탈모약을 복용해서 어느정도 탈모가 멈추고 가릴만큼 머리카락이 남아있으면 손질을 해서 커버해주는 게 미용에 도움이 됩니다.
     
    각 개인마다 두상이 다르고 직모냐 곱슬이냐 차이도 있을 것이고 여러가지로 다른 점이 많겠지만 공통적으로
     
    남성 유전성 탈모라면 정수리 부분과 M자 이마 부분이 탈모가 진행이 되는 건 피할 수 없습니다.
     
    발생학적으로 DHT에 영향을 받는 부분이 그 쪽으로 많이 분포하기 때문이라고 해요.
     
    그래서 옆머리 뒷머리는 멀쩡한 사람이 대부분입니다. 그런데 탈모인들 중에 무작정 머리를 기르는 분들이 있는데 개인적으로는 비추입니다.
     
    오히려 옆머리와 뒷머리는 짧게하시고 (투블럭 비슷하게 되겠네요.) 정수리 가까운쪽 멀쩡한 모발을 숱을 줄여준다음 모히칸스타일로 모아주세요.
     
    제 경험에 의하면 이런 방식이 탈모를 가려주는데 조금이나마 도움이 되는 방식인 것 같습니다. 적어도 저의 경우에는 효과적이었습니다.
     
    애석하게도 현존하는 탈모치료방법으로는 탈모는 완치가 불가능한 상황입니다. 그리고 아무리 탈모약을 먹고 탈모약을 뿌리고 영양제를 먹어도
     
    한계가 있습니다. 왜냐하면 사람마다 차이는 있지만 약을 먹고 약성분이 모낭으로 가는 비율이 50 ~ 70% 정도 라고 하거든요.
     
    하지만 우리는 그거라도 붙잡고 버티고 있어야 합니다. 다른 방법으로 많은 시간과 비용을 써가며 낭비하는 것보다는 검증된 방법이 낫지요.
     
    이렇게 버티고 있다보면 더욱 효과적인 탈모치료제가 시판될 수도 있지 않을까 기대해봅니다.
     
    이를테면 모낭이 DHT에 공격받는 걸 억제하거나 모낭의 DHT 수용체를 망가뜨리는 방식으로 탈모를 치료하는 방법이 나올 수도 있겠네요.
     
    분명 탈모치료제 시장은 전 세계적으로 엄청나게 큰 시장이므로 연구비가 많이 투자되고 있고 앞으로도 투자될 것이기에 좋은 소식이 있길 바랍니다.
     
    단지 그 시기가 우리들 인생의 한창 때를 넘기지 않았으면 좋겠다는 작은 소망이 있네요.
     
    여기까지 긴 글 읽어주셔서 감사합니다. 탈모약 복용, 탈모 헤어스타일링 사진 후기는 댓글로 남기도록 할게요.
     
     
    3.JPG

     

    출처 출처1: http://terms.naver.com/entry.nhn?docId=2108741&cid=51003&categoryId=51024
    출처2: http://todayhumor.com/?bestofbest_388226
    출처3: http://todayhumor.com/?bestofbest_352677
    앤생겨요의 꼬릿말입니다

    이 게시물을 추천한 분들의 목록입니다.
    [1] 2018/04/18 17:54:03  1.232.***.253  윤호아버지  406484
    [2] 2018/04/18 17:59:23  211.58.***.241  둥근언덕  643217
    [3] 2018/04/18 18:04:41  124.62.***.196  CJ씨  414655
    [4] 2018/04/18 18:08:11  59.7.***.225  NelPi  74004
    [5] 2018/04/18 18:16:03  125.138.***.88  악마신전  51610
    [6] 2018/04/18 18:16:13  114.205.***.100  배묵이  384066
    [7] 2018/04/18 18:30:58  223.38.***.226  dndkaghl1  704784
    [8] 2018/04/18 18:31:48  39.7.***.170  레몬치즈과자  330691
    [9] 2018/04/18 18:31:57  121.132.***.248  체셔  370565
    [10] 2018/04/18 18:34:22  118.37.***.100  푸성귀사람  577977
    푸르딩딩:추천수 3이상 댓글은 배경색이 바뀝니다.
    (단,비공감수가 추천수의 1/3 초과시 해당없음)

    죄송합니다. 댓글 작성은 회원만 가능합니다.

    번호 제 목 이름 날짜 조회 추천
    1844302
    캘리포니아 해변 근황.jpg [6] 펌글 감동브레이커 19/12/13 08:41 649 1
    1844301
    급행열차가 급한 이유는? 펌글 따아아따 19/12/13 08:37 472 1
    1844300
    고양이 얼굴 필터를 본 냥이 치치와보리 19/12/13 08:30 451 3
    1844299
    라면 국물을 맛본 냥이 치치와보리 19/12/13 08:30 493 4
    1844298
    한승연 류화영 키스신.gif jumpman23 19/12/13 08:15 959 3
    1844297
    이 영화 보신분들?.gif [2] jumpman23 19/12/13 08:02 729 5
    1844296
    99학번 vs 19학번.jpg [4] jumpman23 19/12/13 07:52 1313 4
    1844295
    친구랑 다퉜더니 안경에 자물쇠 걸고 가버린 친구.jpg [1] jumpman23 19/12/13 07:44 1409 5
    1844294
    진상 이삿짐센터.jpg jumpman23 19/12/13 07:42 1020 2
    1844293
    마이클조던의 우아한 움직임.gif [2] jumpman23 19/12/13 07:39 1336 6
    1844292
    frozen fever.gif jumpman23 19/12/13 07:34 688 1
    1844291
    케이크 먹어본 올라프.gif jumpman23 19/12/13 07:32 825 1
    1844290
    크리스토프의 볼링.gif [2] jumpman23 19/12/13 07:31 930 1
    1844288
    똥싸는 표시등 [4] 밥좀주세여 19/12/13 04:48 1576 8
    1844287
    겨울왕국 포스터 샀는데 박진영 알몸이 나옴.jpg [11] 펌글 빨주노초파남자 19/12/13 02:33 1957 17
    1844286
    오늘날의 그녀를 만든 한 장면 테킬라 19/12/13 02:30 1360 3
    1844285
    서큐버스가 동정남 도와주는 만화 [2] 펌글 허우적대는人 19/12/13 01:56 1630 6
    1844284
    올림픽 역대급 약물검출 사태 [11] 펌글 허우적대는人 19/12/13 01:41 2299 21
    1844283
    OBS 우리 동네 핫 피플 - 피규어 수리 인터뷰 영상+작업기 [6] 창작글 곰나으리 19/12/13 01:40 543 12
    1844282
    선녀와 나무꾼 만와 [2] 펌글 허우적대는人 19/12/13 01:39 1224 6
    1844281
    감자 강매하는 백종원.jpg [8] 펌글 온누리유머 19/12/13 01:21 2120 17
    1844280
    2등 시민의 자세 [1] 인생은셀프 19/12/13 01:21 1233 5
    1844279
    동심파괴(2)(feat. 포니테일) [1] 댓글다는고양 19/12/13 01:02 1348 8
    1844278
    회전초밥집 민폐.gif [10] 펌글 온누리유머 19/12/13 00:59 2536 16
    1844276
    셀프칭찬 [2] staccato 19/12/13 00:35 1047 14
    1844275
    ★긩긩이의 평범한 일상- 찌니(2화) [23] 창작글 긩긩이 19/12/12 23:45 825 25
    1844274
    아줌마의 남자관 변화 [25] 변비엔당근 19/12/12 23:39 2790 18
    1844273
    몇 년 전에 아빠가 길에서 폰 주웠는데 [4] 창작글 RULE 19/12/12 22:41 3611 8
    1844272
    모자가 커다란 선에 있으면? [5] 펌글 따아아따 19/12/12 22:18 2643 3
    1844271
    만화고기.jpg [9] jumpman23 19/12/12 21:56 2669 11
    [1] [2] [3] [4] [5] [6] [7] [8] [9] [10] [다음10개▶]
    단축키 운영진에게 바란다(삭제요청/제안) 운영게 게시판신청 자료창고 보류 개인정보취급방침 청소년보호정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