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바일 오유 바로가기
http://m.todayhumor.co.kr
분류 게시판
베스트
  • 베스트오브베스트
  • 베스트
  • 오늘의베스트
  • 유머
  • 유머자료
  • 유머글
  • 이야기
  • 자유
  • 고민
  • 연애
  • 결혼생활
  • 좋은글
  • 자랑
  • 공포
  • 멘붕
  • 사이다
  • 군대
  • 밀리터리
  • 미스터리
  • 술한잔
  • 오늘있잖아요
  • 투표인증
  • 새해
  • 이슈
  • 시사
  • 시사아카이브
  • 사회면
  • 사건사고
  • 생활
  • 패션
  • 패션착샷
  • 아동패션착샷
  • 뷰티
  • 인테리어
  • DIY
  • 요리
  • 커피&차
  • 육아
  • 법률
  • 동물
  • 지식
  • 취업정보
  • 식물
  • 다이어트
  • 의료
  • 영어
  • 맛집
  • 추천사이트
  • 해외직구
  • 취미
  • 사진
  • 사진강좌
  • 카메라
  • 만화
  • 애니메이션
  • 포니
  • 자전거
  • 자동차
  • 여행
  • 바이크
  • 민물낚시
  • 바다낚시
  • 장난감
  • 그림판
  • 학술
  • 경제
  • 역사
  • 예술
  • 과학
  • 철학
  • 심리학
  • 방송연예
  • 연예
  • 음악
  • 음악찾기
  • 악기
  • 음향기기
  • 영화
  • 다큐멘터리
  • 국내드라마
  • 해외드라마
  • 예능
  • 팟케스트
  • 방송프로그램
  • 무한도전
  • 더지니어스
  • 개그콘서트
  • 런닝맨
  • 나가수
  • 디지털
  • 컴퓨터
  • 프로그래머
  • IT
  • 안티바이러스
  • 애플
  • 안드로이드
  • 스마트폰
  • 윈도우폰
  • 심비안
  • 스포츠
  • 스포츠
  • 축구
  • 야구
  • 농구
  • 바둑
  • 야구팀
  • 삼성
  • 두산
  • NC
  • 넥센
  • 한화
  • SK
  • 기아
  • 롯데
  • LG
  • KT
  • 메이저리그
  • 일본프로야구리그
  • 게임1
  • 플래시게임
  • 게임토론방
  • 엑스박스
  • 플레이스테이션
  • 닌텐도
  • 모바일게임
  • 게임2
  • 던전앤파이터
  • 마비노기
  • 마비노기영웅전
  • 하스스톤
  • 히어로즈오브더스톰
  • gta5
  • 디아블로
  • 디아블로2
  • 피파온라인2
  • 피파온라인3
  • 워크래프트
  • 월드오브워크래프트
  • 밀리언아서
  • 월드오브탱크
  • 블레이드앤소울
  • 검은사막
  • 스타크래프트
  • 스타크래프트2
  • 베틀필드3
  • 마인크래프트
  • 데이즈
  • 문명
  • 서든어택
  • 테라
  • 아이온
  • 심시티5
  • 프리스타일풋볼
  • 스페셜포스
  • 사이퍼즈
  • 도타2
  • 메이플스토리1
  • 메이플스토리2
  • 오버워치
  • 오버워치그룹모집
  • 포켓몬고
  • 파이널판타지14
  • 배틀그라운드
  • 기타
  • 종교
  • 단어장
  • 자료창고
  • 운영
  • 공지사항
  • 오유운영
  • 게시판신청
  • 보류
  • 임시게시판
  • 메르스
  • 세월호
  • 원전사고
  • 2016리오올림픽
  • 2018평창올림픽
  • 게시판찾기
  • 게시물ID : humorbest_816647
    작성자 : 닭을내놔라 (가입일자:2009-04-22 방문횟수:1005)
    추천 : 283
    조회수 : 18259
    IP : 118.222.***.37
    댓글 : 55개
    베스트 등록시간 : 2014/01/10 00:51:46
    원글작성시간 : 2014/01/09 09:26:16
    http://todayhumor.com/?humorbest_816647 모바일
    연서복 선배와 사귀게 된 계기.
    연서복과 사겼으므로 유머에 쓰겠음.
     
    글 솜씨가 없는 관계로 굵직굵직한 사건만 몇 개 적고 사라지겠음ㅋㅋㅋ.
     
    때는 바야흐로 내가 20살 꽃띠 처녀였던 시절임.
     
    갓 대학에 입학한 나는 세상물정을 너무 모르고 있었고 마인드마저 덤벼라 세상아.!였음.
     
    그렇게 대학의 자유를 만끽하며 친구를 사귀고 술을 배우고 다니던 중.
     
    술자리에 보칵생 선배가 끼게 됐음.
     
    그 선배의 정확한 옷차림은 기억 안 나지만 딸딸이에 츄리링바지에 후드티 야구모자 였음.
     
    아..내가 말한 정확한 옷차림은 색과 디자인 이었음 대충 무슨 옷을 입었는 진 기억이 남ㅋㅋㅋㅋ.
     
    아무튼 술자리에서 만나서 다들 즐겁게 놀았고 난 그 날 술이 떡이 돼서 집에 어떻게 들어왔는 지 기억이 안 남ㅋㅋㅋㅋ.
     
    그리고 다음날 변기와 인사를 하던 중 폰으로 전화가 왔음.
     
    ㅇㅇ아 안녕 어제 인사했던 오빠야.
     
    예.안녕하세요.저기 제가 바쁜데 나중에 전화 드릴게요.
     
    라고 하고 끊고 다시 변기와 반가운 인사를 마저 나누고 있었음.
     
    그렇게 인사를 한참하고 헤어진 후 방에 들어와서 다시 잠들었음.
     
    일어나 보니 부재중전화와 카톡 심지어 문자와저 와 있었음.
     
    오타가 있었는지 없었는 진 기억 안남..왜냐면 오래 된 일이고 술기운에 봐서 기억이 날리 만무함.
     
    내용은 대충 뭐 속은 괜찮냐 많이 마신거 같아서 내가 데려다 줬다 잘 쉬고 있냐 연락 좀 해라 많이 아프냐 약 사갈까 병원 갈래 등등.
     
    남친삘의 문자와 카톡이었음.
     
    그걸 보고도 아무 생각 없었던 나는 그냥 폰을 치워두고 다시 잤는데 자고 일어나니 확인을 했는데 왜 답이 없냐는 둥 어디냐는 둥..
     
    집착.ㅡㅡ.미저리인 줄.
     
    그렇게 이상한 사람이다 생각 하고 그냥 무시하고 지냈는데
     
    어느 날 마주쳤음. 역시나 딸딸이와 츄리링바지 후드티에 모자였음ㅋㅋㅋㅋ.그러고 보니 이 외의 복장을 본 적이 없는 듯.
     
    당시 난 친한 친구가 있었는데 A군이라고 하겠음.A군은 인기도 많았고 얼굴도 뽀얗고 아무튼 되게 괜찮은 아이였음.
     
    그 아이와 친구를 먹게 된 게 내 생의 가장 큰 축복이었음ㅋㅋㅋㅋㅋㅋㅋㅋㅋ.생각해보니 걔를 약간 좋아한 그런 감정도 없잖아 있었던 거 같음.
     
    아무튼 그 A와 나는 나정이와 해태마냥 매일 붙어다니며 놀았는데 그 날도 같이 있는데 그 선배와 만났음.
     
    선배는 내게 할 말이 있다고 친구더러 먼저 가라고 하고 나를 끌고 갔음.
     
    그러면서 하는 말이 너 왜 연락을 안하냐 내가 얼마나 걱정했는지 아냐는 투의 남친삘 투정이었음.
     
    어찌됐던 봐놓고 씹은 건 미안하니까 사과를 했고 선배는 그래 ㅇㅇ이는 다른 여자애들과는 달라서 참 좋네.
     
    잘못은 바로바로 사과하고 이래서 오빠가 ㅇㅇ이가 좋은가 보다.
     
    원래 오빠는 여자들하곤 말 잘 못하는데 ㅇㅇ이는 되게 편하고 챙겨주고 싶다 는 둥 작업삘의 말을 했음.
     
    나의 반응은 늬예늬예 알게쯤미다였음.
     
    이것만 가지고선 그 선배의 찌질함을 알릴 수 없는데 글이 너무 길어지네.;
     
    암튼 그 선배의 몇가지 단점을 말 해보자면.
     
    내가 좋다고 함.나는 다른 여자들과 달리 털털해서 좋다함. 그래서 말 걸기 쉽다 함. 근데 이건 사실임.내가 지금도 털털함. 애교따윈 씹어 먹었음...
     
    실제로 다른 여자들 앞에선 한마리 불에 구운 오징어마냥 쭈그러든 모습 다수 목격&목격담이 있었음.그냥..내가 만만해서 말 거나 봄.ㅡㅡ.시옷비읍...
     
    놀자고 해서 나가면 꼭 더치페이를 함.근데 이 점은 좋았음.나도 부담이 안 가니까 문제는 더치페이를 하면 남는 돈이 있잖슴.
     
    가ㅋ져ㅋ감ㅋ.셋이서 만원이 나왔다 치면 3333.333...이 되잖슴.이걸 삼천삼백삼십원까지 받음.받아서 육십원씩 줌.
     
    와...십원짜리까지 갖고 다니는 너란 선배.......근데 왜 항상 육십원임..나머지는 어디갔음.....
     
    이게 작은 돈이긴 하지만 항상 자기가 다 먹어버리니 짜증이 났음.그래서 그 선배를 만날땐 돈이 딱딱 맞게끔 주문을 했음.(모든 사람들이)
     
    그리고 말끝마다 요즘 여자들은 요즘 애들은 요즘....ㅡㅡ장난치나...넌 요즘 사람 아니냐.!
     
    왜 이렇게 말마다 비판이 앞서는지 음식점 가서도 컴플레인 장난 아니고 잘 걸고...하...더 많은데 손가락이 아파서 그만 적겠음.
     
    아무튼 이 사람의 총평은 찌질함이었음.
     
    욕을 너무 많이했넼ㅋㅋㅋ.각설하고 사귀게 된 계기를 밝히겠음.
     
    A와 맨날 붙어 다니고 대학문화를 즐기다 보니 돈이 없었음ㅋㅋㅋ그래서 A가 알려준 알바를 하기로 했음.!
     
    나 말고 몇명이 같이 가서 하기로 했는데 당일에 시간 맞춰서 나가니 선배도 있었음.
     
    왜 불렀냐고 다들 짜증인데 A는 사람 좋은 표정과 목소리로 선배도 같이 가고 싶다는데 뺼 수가 없잖아..아오..이....착한 놈.ㅠㅠㅠㅠㅠ.
     
    어찌됐던 A를 따라 어느 건물로 들어갔는데 사람이 엄청엄청 많았음.
     
    A는 아는 사람들이 많았는지 여러 사람과 인사를 했고 알바 전에 교육을 받아야 된다며 우릴 어디론가 끌고 갔음.
     
    그 와중에 친구 하나는 급한 일이 있어서 가야겠다는데 누가 봐도 핑계같았음.
     
    난 나가는 친구를 보며 저런 온실속의 화초같은 녀석.돈 벌기가 쉬운 줄 아냐 당연히 뭘 알아야 일을 하지.!하며 비웃고 있었음.
     
    우리는 뿔뿔이 흩어진 채로 원탁 테이블에 한두명씩 앉았음.
     
    나는 A와 같이 가려고 했는데 선배와 같이 갔음.ㅡㅡ.낄 데 안 낄데 모르고.ㅡㅡ.
     
    아무튼 알바 내용은 폰을 파는 거였음.판매..음...나 말 재주 진짜 없는데 하면서 걱정하며 듣고 있는데
     
    선배가 나를 툭툭 치더니 잠깐 나가자고 함.나는 여기서 말하라고 함.근데 계속 나가자더니 잠깐만 나와 봐 하더니 담배피러 간다고 나가버렸음..
     
    앞에 설명해주던 세명이 나를 보길래 눈치 보여서 아니에요 계속 설명해 주세요 했음.
     
    근데 이게 참 신박했음.!내가 사람을 데려와서 폰을 개통시키면 데려온 사람만큼 수당을 받는 데다가 그 사람 요금의 몇%였더라..암튼
     
    그것도 인센티브로 나온다고 했음.옳다쿠나 싶어 나나나나나.!하겠다능.시켜만 달라능.!회사의 개가 되겠다능.학학.이런 삘...까진 아니고.
     
    열정에 가득찬 눈빛과 몸짓을 보였음. 그리고 먼저 데려온 A를 봐서라도 개통해야 되지 않겠냐.이런 좋은 돈벌이를 소개시켜줬는데.
     
    최신폰도 여기 많다..난 당시 폰이 엄청 안 좋았음.어짜피 바꿀 생각이었기에 좋다고 하며 따라가는데.
     
    나가는데.! 여기가 중요함.
     
    따라 가는데 선배가 나를 봤는지 와서는 내 손목을 낚아챘음./ㅁ/.학학./ㅁ/.박력 개쩜.!은 무슨.ㅡㅡ.표정 썩어서 쳐다보니까.
     
    니 지금 뭐하는 짓이냐고 여기가 어딘지 아냐면서 막 화를 내는 거였음.난 뭐긴 뭐야 나에게 부를 갖다 주시는 곳이지.ㅇㅅㅇ.란 눈빛이었음.
     
    선배는 내 손목을 당겨 자기 뒤로 오게 하고서는 그 사람들에게 세상 물정 모르는 순진한 애 데려다가 뭐 하는 짓이냐며.
     
    다단계 다단계 말로만 들었는데 진짜로 내 주변에서 있을 줄은 몰랐다며 막 화를 내는데.
     
    그 순간 내 머리에 띵.....아.....그렇구나..유레카.! 하며 떠올랐음. 안 그래도 다단계 문제 심각하다고 교수님도 말씀하셨는데.
     
    그 때 난 빙시들이나 가는데짘ㅋㅋ.거기 가서 속는 놈도 똑같앸ㅋㅋㅋ.했는데 내가 그 빙시였넼ㅋㅋㅋㅋ.
     
    아무튼 분위기는 험악해지고 난 무서워서 선배 뒤에 숨어서 꼼짝을 못 하고 있었음.ㅠㅠㅠㅠㅠ.난 겁이 많으니까.....
     
    사람들이 와서 뭐 하는 짓이냐고 남의 영업장에서 이게 무슨 짓이냐고 영업방해죄로 콩밥 먹어봐야 정신차리겠냐며 협박했고.
     
    A마저 와서 선배 왜그러세요 하며 난리도 아니었음.난 그 와중에 도망갈 생각만 하고 있었음..나란 여자..자기애가 너무 뛰어난 여자..ㅠㅠㅠㅠ.
     
    선배는 그 와중에도 그 사람들과 썰전을 벌였고 마침내 폰을 꺼내 들더니
     
    니네가 좋아하는 경찰..저도 참 좋아하는데요 제가 한 번 먹어보..아니 부르겠다고 막 번호를 누르려고 하니까 그 사람들이 뒤로 물러나더니.
     
    왜 그러시냐며 말로 하자고 함.지금 다른 사람은 몰라도 얘랑 나는 그렇게 바보 아니니까 그냥 보내라고 그럼 아무말 없이 나간다니까.
     
    그제서야 모세의 기적이 벌어지 듯 사람들이 두 갈래로 갈리며 그 사이를 우리는 개선장군 마냥 당당히 걸어 나왔음ㅋㅋㅋㅋ.
     
    그 때부터였던 거 같아요.....
     
    나 말고 다른 여자들 앞에서 말 제대로 못하고 찌질 거리던 모습이 참 순진한 모습으로 보이고.
     
    돈 계산 철저하게 하고 십원짜리까지 챙겨다니던 모습이 경제적이고 탄탄한 계획을 가진 모습으로 보이고.
     
    옷도 맨날 추리링에 딸딸이에 후드티에 모자였던 모습이 내츄럴한 캐쥬얼을 좋아하는 모습으로 보이고.
     
    문자며 전화며 카톡이며 시도 때도 없이 귀찮게 날리는 집착쩌는 모습이 나를 걱정하고 생각해서 보살펴 주는 모습으로 보이고.
     
    아무튼 콩깍지가 씌었음.ㅋㅋㅋㅋㅋ.
     
    그렇게 나는 연서남 선배와 사귀게 됐고.
     
    남들 다 겪는다는 군대 문제도 없이 잘 사귀다가 몇 년 전 그만 사귀기로 했음ㅋㅋㅋㅋㅋ.
     
    암튼 짧게 간략하게 쓴다고 했는데 길어졌는데 끝까지 읽어 준 분이 계시다면 감사하고 다 안 봤다면 뭐...그래 내가 글 솜씨가 비루해서 그렇지...
     
    어찌됐던 그을 다 쓴 이 영광을 나에게 그만 사귀고 결혼하자고 해 준 남편에게 바침.!
     
     
     
     
     
     
     
     
     
     
     
     
     
     
     
     
    은 내가 어제 꿈에서 꾼 꿈.....오유에 글 쓰고 베오베까지 가고 깼음.........하......
     
    꿈에라도 간 베오베는 참...따뜻하고 행복한 곳이었어요.그리고 A군아..니 모습은 기억 안나지만 넌 참 훈남이었어......ㅠㅠㅠㅠㅠㅠ.
     
    진짜 끗-

    이 게시물을 추천한 분들의 목록입니다.
    [1] 2014/01/09 09:32:17  59.25.***.112  제3인간형  46152
    [2] 2014/01/09 09:40:29  210.110.***.50  진헤이  117101
    [3] 2014/01/09 09:48:46  183.103.***.117  버킷슬로우맨  370281
    [4] 2014/01/09 10:04:17  116.120.***.198  어이부라덜  464364
    [5] 2014/01/09 10:26:48  112.186.***.118  안답답이  287932
    [6] 2014/01/09 11:53:59  175.208.***.125  민영화반대  488773
    [7] 2014/01/09 14:40:34  118.218.***.226  떡Feel  177855
    [8] 2014/01/09 15:57:46  220.121.***.71  One  34643
    [9] 2014/01/09 16:49:20  218.147.***.197  미카제아이  464418
    [10] 2014/01/10 00:51:46  59.5.***.222  넌내가지킨다  273796
    푸르딩딩:추천수 3이상 댓글은 배경색이 바뀝니다.
    (단,비공감수가 추천수의 1/3 초과시 해당없음)

    죄송합니다. 댓글 작성은 회원만 가능합니다.

    번호 제 목 이름 날짜 조회 추천
    1609379
    무도) 하하 결혼 발표.jpg [8] IQ 19/10/20 14:56 20947 48
    1609378
    이적 후 이승우 근황 [16] 펌글 감동브레이커 19/10/20 14:25 14563 43
    1609377
    일 잘하는 병무청 직원.jpg [55] 펌글 IQ 19/10/20 13:26 13415 97
    1609376
    아이고 성님~ [6] 창작글외부펌금지 얼렁뚱땅비키 19/10/20 12:51 8621 39
    1609375
    성관계 영상 유출 방지법 [21] 펌글 푸하하하!! 19/10/20 12:49 14559 52
    1609374
    이성적인 논쟁 방법.jpg [7] 펌글 IQ 19/10/20 12:45 11670 45
    1609373
    여러분 비난을 하지 말고 비판을 하세요.jpg [15] 펌글 IQ 19/10/20 12:35 10633 35
    1609372
    가지마냥~나랑 놀자냥~ [6] 나기24 19/10/20 12:34 7097 42
    1609371
    약스압) 등산이 취미인 아이돌.jpg [12] 펌글 IQ 19/10/20 12:27 14866 49
    1609370
    대충 족발이 엄청 맛있다는 리뷰.jpg [3] 펌글 IQ 19/10/20 12:23 14050 55
    1609369
    연령별 성별별 한국인 애창곡 [31] 펌글 설비관리 19/10/20 12:19 15404 26
    1609368
    맨손 낚시.gif [10] 펌글 IQ 19/10/20 12:11 10216 43
    1609367
    유니클로 새포스터.jpg  [16] 앵쯔 19/10/20 11:38 14380 94
    1609366
    세계가 사랑하는 일본 근황 [26] 펌글 푸하하하!! 19/10/20 11:21 14827 52
    1609365
    약스압) 일본의 머리통 키우기 몰카.jpg [8] 펌글 IQ 19/10/20 11:14 14581 28
    1609364
    배달충 올타임 레전드 [26] 앵쯔 19/10/20 10:46 14988 59
    1609363
    배달충의 만행을 멈추게 하고싶은 사람들jpg [87] 앵쯔 19/10/20 10:43 16228 53
    1609362
    현재 칠레 상황 [18] 치치와보리 19/10/20 10:43 15380 56
    1609361
    발열내의순위 [14] 나기24 19/10/20 10:27 13718 47
    1609360
    교수님 뗀석기 만드신다.jpg [7] 펌글 9일 자셔 19/10/20 10:20 15046 29
    1609359
    브라질의 5인조 강도단.gif [19] 펌글 IQ 19/10/20 10:16 16468 50
    1609358
    유니클로 광고 패러디 [3] 펌글 츠마일 19/10/20 10:10 5500 41
    1609357
    장작 쌓기 [11] 펌글 설비관리 19/10/20 09:37 9446 46
    1609356
    독도의 명물 법규바위.jpg [18] 펌글 IQ 19/10/20 09:35 12547 59
    1609355
    횡스크롤 게임 만화 [13] 펌글 바보궁디Lv6 19/10/20 09:29 9610 50
    1609354
    오늘은 하체 조져야지 [6] 왜안됀데 19/10/20 09:26 11814 41
    1609353
    또 일본가는 너구리 [12] 왜안됀데 19/10/20 09:25 12484 29
    1609352
    국기는 바로 놓고 사세요~ [6] 치치와보리 19/10/20 09:23 8843 35
    1609351
    라면에 계란을 왜 넣어 먹어요? [57] 왜안됀데 19/10/20 09:19 17274 51
    1609350
    의문의 사장님 앵쯔 19/10/20 09:17 9243 39
    [1] [2] [3] [4] [5] [6] [7] [8] [9] [10] [다음10개▶]
    단축키 운영진에게 바란다(삭제요청/제안) 운영게 게시판신청 자료창고 보류 개인정보취급방침 청소년보호정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