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바일 오유 바로가기
http://m.todayhumor.co.kr
분류 게시판
베스트
  • 베스트오브베스트
  • 베스트
  • 오늘의베스트
  • 유머
  • 유머자료
  • 유머글
  • 이야기
  • 자유
  • 고민
  • 연애
  • 결혼생활
  • 좋은글
  • 자랑
  • 공포
  • 멘붕
  • 사이다
  • 군대
  • 밀리터리
  • 미스터리
  • 술한잔
  • 오늘있잖아요
  • 투표인증
  • 새해
  • 이슈
  • 시사
  • 시사아카이브
  • 사회면
  • 사건사고
  • 생활
  • 패션
  • 패션착샷
  • 아동패션착샷
  • 뷰티
  • 인테리어
  • DIY
  • 요리
  • 커피&차
  • 육아
  • 법률
  • 동물
  • 지식
  • 취업정보
  • 식물
  • 다이어트
  • 의료
  • 영어
  • 맛집
  • 추천사이트
  • 해외직구
  • 취미
  • 사진
  • 사진강좌
  • 카메라
  • 만화
  • 애니메이션
  • 포니
  • 자전거
  • 자동차
  • 여행
  • 바이크
  • 민물낚시
  • 바다낚시
  • 장난감
  • 그림판
  • 학술
  • 경제
  • 역사
  • 예술
  • 과학
  • 철학
  • 심리학
  • 방송연예
  • 연예
  • 음악
  • 음악찾기
  • 악기
  • 음향기기
  • 영화
  • 다큐멘터리
  • 국내드라마
  • 해외드라마
  • 예능
  • 팟케스트
  • 방송프로그램
  • 무한도전
  • 더지니어스
  • 개그콘서트
  • 런닝맨
  • 나가수
  • 디지털
  • 컴퓨터
  • 프로그래머
  • IT
  • 안티바이러스
  • 애플
  • 안드로이드
  • 스마트폰
  • 윈도우폰
  • 심비안
  • 스포츠
  • 스포츠
  • 축구
  • 야구
  • 농구
  • 바둑
  • 야구팀
  • 삼성
  • 두산
  • NC
  • 넥센
  • 한화
  • SK
  • 기아
  • 롯데
  • LG
  • KT
  • 메이저리그
  • 일본프로야구리그
  • 게임1
  • 플래시게임
  • 게임토론방
  • 엑스박스
  • 플레이스테이션
  • 닌텐도
  • 모바일게임
  • 게임2
  • 던전앤파이터
  • 마비노기
  • 마비노기영웅전
  • 하스스톤
  • 히어로즈오브더스톰
  • gta5
  • 디아블로
  • 디아블로2
  • 피파온라인2
  • 피파온라인3
  • 워크래프트
  • 월드오브워크래프트
  • 밀리언아서
  • 월드오브탱크
  • 블레이드앤소울
  • 검은사막
  • 스타크래프트
  • 스타크래프트2
  • 베틀필드3
  • 마인크래프트
  • 데이즈
  • 문명
  • 서든어택
  • 테라
  • 아이온
  • 심시티5
  • 프리스타일풋볼
  • 스페셜포스
  • 사이퍼즈
  • 도타2
  • 메이플스토리1
  • 메이플스토리2
  • 오버워치
  • 오버워치그룹모집
  • 포켓몬고
  • 파이널판타지14
  • 배틀그라운드
  • 기타
  • 종교
  • 단어장
  • 자료창고
  • 운영
  • 공지사항
  • 오유운영
  • 게시판신청
  • 보류
  • 임시게시판
  • 메르스
  • 세월호
  • 원전사고
  • 2016리오올림픽
  • 2018평창올림픽
  • 게시판찾기
  • 게시물ID : humorbest_631937
    작성자 : 웨버 (가입일자:2012-04-21 방문횟수:1768)
    추천 : 196
    조회수 : 38622
    IP : 123.254.***.214
    댓글 : 14개
    베스트 등록시간 : 2013/02/19 03:08:01
    원글작성시간 : 2013/02/18 18:44:10
    http://todayhumor.com/?humorbest_631937 모바일
    나는 살인을 방관하였고, 나 또한 살인자다.

    … 그래서 그들은 행복하게 살았습니다. 대부분의 이야기는 이렇게 끝이난다.

    그렇지만 애석하게도 그 아이의 이야기의 끝은 그렇지 못했다.

    다분히 그 아이가 동화속의 주인공이 아니라서 라는 핑계는 이유가 되지 못한다.

    어쩌면 그 아이의 운명이 이미 그렇게 정해져 있던 것이 아닐까라고 위안을 해보지만 그것도 위안이 되지는 못한다.

    참 신기한 노릇이다. 대부분의 사람들이 그 아이의 마지막을 충분히 예상하고 있었다. 이미 정해진 운명이라는 것처럼.

     

    어느덧 석달이 지났다. 많은 이들의 머릿속에는 그 아이가 차지하던 공간 따위는 이미 다른 것들로 메워진지 오래다.

    그리고 내 기억 속에서 마치 사막의 신기루처럼 보일듯 말듯 차츰 사라져가는 그 아이의 흔적.

    그 흔적을 지우지 않기 위해서 2012년 3월 3일 모두가 깊은 잠에든 이 밤. 자그마한 랜턴에 의지해 그 아이에 대한 죄책감과 용서로 펜을 든다.

     

    7월의 마지막 토요일이었다. 그 아이가 다른 동기들과 야전으로 전입을 온지 이틀째 되는 날이었다.

    선임들과의 축구를 끝마치고 계단을 오르는 길이었다. 그 아이의 이상행동은 이때부터 시작이었다.

    단순히 수비수로 한시강 가량 서있었을 뿐인데 심한 어지럼증을 호소하는 것이 아닌가. 나는 이 아이가 범상치 않다는 것을 대번에 알수 있었다.

    그 아이의 표정과 행동, 말투 그리고 심하게 흔들리는 그의 눈동자가 모든 것을 말해주고 있었다.

     

     

    자살위험예측군, 천둥에 대한 트라우마, 군대에 대한 부정적인 사고, 수차례의 자살시도 경험.

    그 아이의 신인성검사 결과는 썩 좋지 못했다. 아니, 심각한 최악의 수준이었다.

    지금 당장 조치가 필요한 사항이었지만 중대의 간부들은 대수롭지 않은 부적응자 정도로 생각했는지 그저 야전교범대로

    소위 말하는 FM대로 일처리를 진행하였다.

    사단의 상담사를 부르고, 중대간부와 상담을 하고, 멘토를 지정해 같이 동행하게끔 하는 이 조치는 어찌보면 상당히 노련한 대처였을지 모른다.

     

    간부들과 사람들은 그 아이에게 필요한 것이 관심과 사랑이라고 생각했을 것이다. 나도 그랬고 그 아이의 부모님도 그렇게 생각했다.

    그러나 정말 아이러니하게도 그 아이에게 필요한 것은 관심과 사랑이 아니었다.

    관심병사라는 오명과 멘토라는 명분으로 지나치다 싶은 간섭을 벗어던지고 그저 한 명의 병사로 보아주는 것. 그것을 원했다.

     

    나는 이따금씩 그 아이와 경계근무를 서던 기억을 떠올린다. 아직도 그 아이와의 대화가 생생하게 떠오른다.

    "K 일병님"

    "왜"

    "전 K 일병님이 좋습니다. 그리고..."

    "그리고?"

    "저도 평범하고 싶습니다."

     

    그때는 그것이 옳지 못하다 생각했다. 언제 어디로 튈지 모르는 아이었기에 그저 관심과 사랑으로 그 아이를 돌보아 주는 것.

    그것이 내가 살면서 배워온 그 아이에 대한 책무같았다.

     

    시간이 흐르면서 그 아이는 점점 혼자있는 시간이 늘어났다. 두 달 가까히 병원에서 치료를 받고온 그 아이는 누가보아도 괜찮아 보였기 때문이다.

    우리와 크게 다를 것이 없어보였고 단지 약간 소극적인 아이로만 보일 뿐이었다. 아, 그것이 가장 큰 착각이 아니었을까.

     

    2011년 12월 03일. 나는 의정부 신흥대학에서 부사관필기시험을 마치고 부대로 복귀했다.

    그 아이가 다니던 대학교였다. 나는 오랜만에 느껴본 캠퍼스의 향기를 이리저리 자랑하고 다녔지만 차마 그 아이의 앞에서는 말하지 못했다.

    혹여 대학교때 받은 상처중 하나가 떠오를지 모른다는 두려움 때문이었다. 오늘 하루종일 뭘 했냐는 물음에 그 아이는 내게

    충성클럽(PX)에 가자며 다가왔다. 사실대로 말하자면 너무나 귀찮았다. 통합막사와 비교적 거리가 있는 충성클럽까지 간다는 사실 자체가

    나에게는 매우 귀찮은 일이었기 때문이다.

     

    그때는 몰랐었다. 그 아이가 내게 하던 마지막 부탁이었다는 것을. 그리고 하나의 구조요청이었음을.

     

     

     

    "야! K 그 자식 사라졌어."

     

    다음날이었다. 정오를 약간 넘긴 12시 40분경. 그 아이의 행방이 묘연해진 것이다. 별 대수롭게 생각치 않았지만 오분이 지나고 십분이 지나자

    알수 없는 불안감이 엄습해왔다. 뒤늦은 불안감에 그 아이를 찾기 시작했고 머지 않아 화장실 문 아래로 이상한 것이 보인다는 L상병의 말을 들었다.

    신발? 아니, 틀림없이 발이었다. 문을 두드렸지만 응답이 없었고 옆칸의 변기를 밟고 굳게 잠긴 그 칸을 넘겨다 보았다. 아니나 다를까. 그 아이었다. 그 아이의 목에는 녹색빛의 로프가 감기어 있었다. 부랴부랴 의무대로 후송이 되었고 잠시후 연락이 왔다. 혹여 하는 실낱같은 기적을 바라고 있었다. 비보였다.

     

    그날 아무도 그를 위해 울어주지 않았다. 그저 나 혼자 미친듯이 부르짖었다. 아무도 이 현실을 믿지 않았다. 아니 정확히 이야기 하자면 그 아이가

    죽었던 살았던 관심조차 가지지 않았다.

     

    그날 인간이라는 존재가 이토록 차갑고 매정한 존재라는 것을 처음 느끼게 되었다.

    사람이 죽었다. 그것도 자살로. 게다가 그 사람은 불과 한 두시간 전만 해도 자신과 동거동락하던 전우가 아닌가.

    그러나 아무도 이것을 슬퍼하지 않았다. 자는 사람도 있었고 심지어 소대가 다르지 않냐면서  TV를 보며 과자를 먹으며 웃고 떠들기도 하고 사건에 대한 진상규명으로 모든 자율활동이 통제가 되자 씻지못하고 쉬지 못하는 것에 불만을 토로하며 그 아이의 욕을 퍼붓는 사람도 있었다.

    그들에 대한 분노와 증오심이 머리 끝까지 차올랐다. 인간이라는 존재는 정말 무서운 존재구나. 어찌 이리도 매정할 수 있을까.

    사람을 칼로 찌르는 것만이 살인이 아니라는 것을 그날 느끼게 되었다.

     

    중대간부들은 자신에게 피해가 오는 것이 두려웠다. 그 아이가 복용하던 약에 대한 관리 미흡, 무관심. 그것을 알고 있는 몇몇 병사들에게

    서로 피해볼 것 없지 않냐며 입단속을 당부했고 진실을 왜곡할 것을 압박을 주었다. 아니 협박에 가까웠다.

    나는 헌병대 조사에서 수많은 사실들을 왜곡했다. 군인이었기 때문이고 당시에는 내 나라를 지키고자 부사관을 희망하고 있었기 때문이다.

    내 남은 군생활이 두려웠기 때문이었다. 그리고 이 글을 쓰는 지금도 두렵다. 그저 노트에 이렇게 펜으로 적어내려갈뿐이다.

    언젠간 이 글을 널리 알리리라. 그리고 언젠간 그 아이의 부모님을 찾아가 무릎꿇고 사죄하리라. 그렇게 다짐한다.

    난 그 아이를 지키지 못했다. 그 아이의 자살을 방관하였고, 지키지 못했다..  나는 살인자다. 

     

    웨버의 꼬릿말입니다
    12.03.03일 작성하여... 13.02.28일 죄책감에 이 글을 올리다..

    이 게시물을 추천한 분들의 목록입니다.
    [1] 2013/02/18 18:45:55  175.223.***.220  FC곰돌이  365588
    [2] 2013/02/18 21:08:26  221.144.***.208  청년장보고  359956
    [3] 2013/02/18 21:30:25  123.213.***.240  아잉좋아라  328395
    [4] 2013/02/18 21:47:52  175.255.***.206  위그러는디  210508
    [5] 2013/02/18 23:06:22  14.42.***.247  글로배웠어요  307532
    [6] 2013/02/19 01:42:46  58.237.***.112  test  259380
    [7] 2013/02/19 02:30:55  121.133.***.238  잭샌드  379011
    [8] 2013/02/19 02:31:17  223.62.***.79  라이오빠  345766
    [9] 2013/02/19 02:34:02  211.36.***.192  sevenine  261812
    [10] 2013/02/19 03:08:01  14.33.***.132  lt9600  113263
    푸르딩딩:추천수 3이상 댓글은 배경색이 바뀝니다.
    (단,비공감수가 추천수의 1/3 초과시 해당없음)

    죄송합니다. 댓글 작성은 회원만 가능합니다.

    번호 제 목 이름 날짜 조회 추천
    1609742
    자기 외모만 믿고 술집에서 아무자리에나 가서 합석하는 거 솔직히 [1] 거대호박 19/10/24 06:39 1794 11
    1609741
    KDA만화 아흠페도냄새 19/10/24 06:36 1187 11
    1609740
    유럽 야경 3대장 [5] 펌글외부펌금지 별님과달님 19/10/24 06:15 2930 10
    1609739
    베네수엘라 근황.jpg [2] 펌글 IQ 19/10/24 05:53 4685 11
    1609738
    오스트리아에 있는 천국의 사다리 [5] 펌글 별님과달님 19/10/24 04:34 3237 12
    1609737
    대륙의 웨하스 [4] 펌글 별님과달님 19/10/24 04:33 3967 16
    1609736
    잠옷입고 하품하는 아기 인절미 [1] 펌글 별님과달님 19/10/24 01:55 3767 22
    1609735
    약후방) 가터벨트에 대한 만화 [4] 아흠페도냄새 19/10/24 01:54 4424 24
    1609734
    졸린 인절미 펌글 별님과달님 19/10/24 01:37 2529 22
    1609733
    덴마크가 행복한 이유 [9] 펌글 눈물한스푼 19/10/24 01:24 4704 15
    1609732
    강아지가 강아지유치원에서 만들어 온 것 [2] 펌글 별님과달님 19/10/24 01:07 2661 24
    1609731
    싱크홀에 만들어진 정원.jpg [5] 펌글 IQ 19/10/24 01:05 6615 18
    1609730
    저가 코스프레.jpg [6] 펌글 IQ 19/10/24 01:02 3235 22
    1609729
    강아지가 탁아소에서 만들어 옴.jpg [3] 펌글 IQ 19/10/24 00:56 4334 13
    1609728
    고양이가 좋아하는 캣타워 만들기 [2] 펌글 별님과달님 19/10/24 00:43 2701 18
    1609727
    티에리 앙리 가속도 수준 [11] 펌글 별님과달님 19/10/24 00:33 5020 19
    1609726
    예비 새언니 프로필 [1] 펌글 별님과달님 19/10/24 00:30 5244 32
    1609725
    그냥 한국인들이 우리에게 돈 그만 달라고 하면 될 것 같아요 [12] 그루터기2 19/10/24 00:25 5225 32
    1609724
    크리스마스에 먹는 통나무 케이크, 부쉬 드 노엘 [3] 펌글 별님과달님 19/10/24 00:23 3695 17
    1609723
    내가 재밌는 거 보여줄게.gif [6] 펌글 IQ 19/10/24 00:00 5022 24
    1609722
    그거 아니야 [5] 펌글 눈물한스푼 19/10/23 23:56 2701 26
    1609721
    빗속을 뚫고 달리는 오토바이.gif [8] 펌글 IQ 19/10/23 23:45 7253 23
    1609720
    자살하지 못한 이유 [9] 그루터기2 19/10/23 23:43 5096 54
    1609719
    경치 좋은 화장실.jpg [6] 펌글 IQ 19/10/23 23:37 5668 26
    1609718
    댕댕이: ...이 상황 뭐임?? [5] 펌글 별님과달님 19/10/23 23:36 3886 28
    1609717
    월별 입는 옷차림 정리 ㅋ [4] 펌글 톡쏘는라임 19/10/23 23:11 7076 31
    1609716
    키쿠카와 미츠하.jpg [11] jumpman23 19/10/23 22:59 7496 13
    1609715
    한국 만화의 실사화가 어색하지 않은 이유.jpg [15] 지라레스 19/10/23 22:28 7949 50
    1609714
    자기 소개를 해야 하는데요 [33] 총무님 19/10/23 22:24 4848 25
    1609713
    남편이 초3 때 쓴 일기장.jpg [9] 펌글 IQ 19/10/23 22:13 9714 42
    [1] [2] [3] [4] [5] [6] [7] [8] [9] [10] [다음10개▶]
    단축키 운영진에게 바란다(삭제요청/제안) 운영게 게시판신청 자료창고 보류 개인정보취급방침 청소년보호정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