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바일 오유 바로가기
http://m.todayhumor.co.kr
분류 게시판
베스트
  • 베스트오브베스트
  • 베스트
  • 오늘의베스트
  • 유머
  • 유머자료
  • 유머글
  • 이야기
  • 자유
  • 고민
  • 연애
  • 결혼생활
  • 좋은글
  • 자랑
  • 공포
  • 멘붕
  • 사이다
  • 군대
  • 밀리터리
  • 미스터리
  • 술한잔
  • 오늘있잖아요
  • 투표인증
  • 새해
  • 이슈
  • 시사
  • 시사아카이브
  • 사회면
  • 사건사고
  • 생활
  • 패션
  • 패션착샷
  • 아동패션착샷
  • 뷰티
  • 인테리어
  • DIY
  • 요리
  • 커피&차
  • 육아
  • 법률
  • 동물
  • 지식
  • 취업정보
  • 식물
  • 다이어트
  • 의료
  • 영어
  • 맛집
  • 추천사이트
  • 해외직구
  • 취미
  • 사진
  • 사진강좌
  • 카메라
  • 만화
  • 애니메이션
  • 포니
  • 자전거
  • 자동차
  • 여행
  • 바이크
  • 민물낚시
  • 바다낚시
  • 장난감
  • 그림판
  • 학술
  • 경제
  • 역사
  • 예술
  • 과학
  • 철학
  • 심리학
  • 방송연예
  • 연예
  • 음악
  • 음악찾기
  • 악기
  • 음향기기
  • 영화
  • 다큐멘터리
  • 국내드라마
  • 해외드라마
  • 예능
  • 팟케스트
  • 방송프로그램
  • 무한도전
  • 더지니어스
  • 개그콘서트
  • 런닝맨
  • 나가수
  • 디지털
  • 컴퓨터
  • 프로그래머
  • IT
  • 안티바이러스
  • 애플
  • 안드로이드
  • 스마트폰
  • 윈도우폰
  • 심비안
  • 스포츠
  • 스포츠
  • 축구
  • 야구
  • 농구
  • 바둑
  • 야구팀
  • 삼성
  • 두산
  • NC
  • 넥센
  • 한화
  • SK
  • 기아
  • 롯데
  • LG
  • KT
  • 메이저리그
  • 일본프로야구리그
  • 게임1
  • 플래시게임
  • 게임토론방
  • 엑스박스
  • 플레이스테이션
  • 닌텐도
  • 모바일게임
  • 게임2
  • 던전앤파이터
  • 마비노기
  • 마비노기영웅전
  • 하스스톤
  • 히어로즈오브더스톰
  • gta5
  • 디아블로
  • 디아블로2
  • 피파온라인2
  • 피파온라인3
  • 워크래프트
  • 월드오브워크래프트
  • 밀리언아서
  • 월드오브탱크
  • 블레이드앤소울
  • 검은사막
  • 스타크래프트
  • 스타크래프트2
  • 베틀필드3
  • 마인크래프트
  • 데이즈
  • 문명
  • 서든어택
  • 테라
  • 아이온
  • 심시티5
  • 프리스타일풋볼
  • 스페셜포스
  • 사이퍼즈
  • 도타2
  • 메이플스토리1
  • 메이플스토리2
  • 오버워치
  • 오버워치그룹모집
  • 포켓몬고
  • 파이널판타지14
  • 배틀그라운드
  • 기타
  • 종교
  • 단어장
  • 자료창고
  • 운영
  • 공지사항
  • 오유운영
  • 게시판신청
  • 보류
  • 임시게시판
  • 메르스
  • 세월호
  • 원전사고
  • 2016리오올림픽
  • 2018평창올림픽
  • 코로나19
  • 2020도쿄올림픽
  • 게시판찾기
  • 게시물ID : humorbest_608473
    작성자 : 레리티
    추천 : 21
    조회수 : 7064
    IP : 118.219.***.56
    댓글 : 11개
    베스트 등록시간 : 2013/01/15 12:28:55
    원글작성시간 : 2013/01/15 07:51:51
    http://todayhumor.com/?humorbest_608473 모바일
    단편/팬픽] 노예시장 - 하녀 포니의 은밀한 비밀 (완)

    어릴적에 살던 집은 무척 넓은 대주택이었다. 거의 작은 마을과 비슷한 규모였다. 마당은 푹신푹신한 잔디가 깔려 있었고 따로 별채에서 살며 일을 하는 누나와 형도 셀 수 없을만큼 많았다.
    사실 그 누나와 형들은 우리집에 팔려 온 노예들이었지만 난 너무 어렸기 때문에 그 사실을 알지 못했다. 

    어느 날, 마치 모험이라도 하듯 집 이곳 저곳을 돌아다녔다. 부잣집 도련님이나 해볼 수 있는 해적 놀이였다. 숨겨진 장소를 찾고, 그 안에는 보물이 있을 것이라며- 심장이 두근거리며 졸였던, 놀이였다. 누구나 어릴적에 갖는 순수한 상상력 덕분에 우리집은 어느 곳이나 놀이터가 될 수 있었다.
     누나들이 살고 있는 별채의 방문을 불쑥 열어볼 때는 안에서 어떤 반응이 나올까 기대되어서 무척 설레였다. 문을 열었을 때, 누나들은 마치 귀신이라도 본 듯 깜짝 놀랬지만, 곧 모두 기쁜 표정으로 환영해 주었다. 그래서 난 우리집에서 일을 하는 형 누나들의 방을 불쑥불쑥 들어가는 것을 좋아했다.

    누나, 형들이 사는 별채를 모두 돌아다니고 이제 마지막 한 곳만을 남겨 놓은 상황이었다. 하지만 마지막 별채는 유령의 집처럼 기괴한 느낌이었다. 그리 크지 않은 1층 건물에 창문도 하나 없는 창고 같았다. 그래도 난 그 건물을 향해 나아갔다. 엄청난 실수를 저지른 것이다. 그 안을 보지 말았어야했다.


    그 문을 열기 전에 안에선 어떤 누나가 오열하는 소리가 들렸다. 열병이 난 환자가 낼법한 얕은 신음소리였다. 그래서 무서웠지만 그래도 조심스레 문을 한 뼘만 열고 안을 살펴보았다.

     

    -고양이는 호기심 떄문에 죽는다.

     

    이 때에 난, 보지 말아야 할 것을 보고 말았다.

    누나는 아픈듯 신음하고 있었다.

     

    "으으..."

     

    마치 죽어가는 듯한, 그러면서도 숨이 가쁜 듯 터져나오는 짐승의 교성이었다.
    어린 나에겐 이해할 수 없는 영역이 눈 앞에 펼쳐져 있었다.
    탁자 위에 있는 랜턴이 은은하게 노란 빛을 내어 방 안을 비추고 있었다. 그곳에는 두 마리의 포니가 있었다. 한 명은 아버지였고, 한 명은 나와 무척 친한 누나였다. 그 많은 누나들 중에 이름을 알고 있는 몇 안되는 포니였다. 카를렌이었다. 나에게 동화책을 읽어주고 술래잡기도 하면서 놀아 주는 상냥하고 다정한 누나였다. 누나가 말했다.

     

    "주인님... 더 이상은!"

     

    "시끄러워. 난 너의 주인이다. 어서 발을 움직여!!"

     

    렌턴 빛으로 비친 아버지의 얼굴이 이보다 흉악하게 느껴진 적은 없었다.

    카를렌은 울먹이는 소리로 외쳤다.

     

    "하지만.. 이러기 싫어요! 제발.. 부탁드려요! 용서해주세요!"

     

    "용서?"

     

    그러자 아버지는 버럭, 화를 내며 소리쳤다.

     

    "난 너의 주인이다! 어서.. 어서.. 이 도구를 사용해!"

     

    "그... 그치만...!!"

     

    "어서!!"

     

    카를렌은 쭈뼛쭈뼛 거리며 아버지가 말한 도구를 집기 위해 발을 뻣었다. 순간, 카를렌과 나의 눈이 마주쳤다. 카를렌의 동공이 점이 되어 소스라치게 놀랐지만 소리는 내지 않았다. 그리고 곧장 나를 향해 환하게 웃어주었다. 눈물을 머금은 그 미소는 오직 나를 위한 것이었다. 이 상황을 보면서 두려움에 떨고 있는 나에게, 진정하라고 다독이는듯 했다. 그것은 이 상황에서 그녀가 나를 위해 해줄 수 있는 유일한 행동이었다.

    카를렌은 각오를 다진 듯, 침을 한 번 꿀꺽 삼키고 덜덜 떨리는 발굽으로 도구를 잡았다. 그리고 눈을 찡끗 감은 뒤, 그 도구를 사용했다!

     

    그녀가 던진 주사위의 숫자는 6. 부르마블 위의 말은 무인도와 포니빌을 지나, 아버지의 소유인 캔틀롯에 도착했다. 그러자 아버지는 해맑게 웃으며 환호성을 질렀다.

     

    "이겼다!! 이겼다고!!!"

     

    껑충껑충 뛰며 좋아하자 누나는 징징거리며 소리쳤다.

     

    "이거 봐요! 제가 하기 싫다고 했잖아요! 아 짜증나!"

     

    그러자 아버지는 드래곤 발모양처럼 생긴 도구를 발굽으로 잡았다. 4개의 발가락 모양은 모두 길죽했고 끝이 뭉툭했다. 굵기 또한 다양했다. 각각 애오박,당근, 오이, 고추만한 크기였다. 아버지는 그것을 누나의 코앞에 내밀며 음흉하게 미소지었다.

     

    "흐흐흐.. 그럼 이제 벌을 받을 시간이로구나!"

     

    아버지는 어린애처럼 순순하게 웃고 계셨지만, 누나의 표정은 공포로 일그러져 있었다. 그것으로 자신에게 어떤 짓을 할지 잘 알고 있었기 때문이었다.

    "주인님.. 그것을 정말 사용하실 건가요?!"

     

    떨리는 목소리로 그렇게 묻자, 아버지는 어떤 것을 사용할지 신중하게 고르기 시작했다.

     

    "처음이니까.. 작은 것이 좋겠지."

     

    그는 기뻐서 참을 수가 없는 것인지 계속 나오는 웃음을 이를 악물고 견뎌냈다. 그러면서 오이 크기의 발가락 모양만을 남겨두고 다른 것은 다 접었다.

    공포에 질린 누나는 뒷걸음질 치며 소리쳤다.

     

    "아.. 안돼요! 이런 건... 싫어!"

     

    "받아들여.. 처음이니까 조금 아플거야."

     

    누나는 뒷걸음질 치다가 결국 구석에 몰렸다. 그러자 벌벌 떨며 뒷발로 일어서서 등에 벽을 기댄 채로 섰다. 두 다리는 개가 다리를 떨듯 후들후들 거리고 있었다. 아버지가 그 물건을 자신 앞으로 들이밀자 누나는 눈을 질끔 감았다. 그리고 그 물건을 받아들이기 시작했다.

     

    "하아..!!"

     

    누나는 아픈듯 신음했다.

    아버지의 꿀밤 도구가 그녀의 머리를 유린했기 때문이었다.

     

    "겨우 한대야. 처음이니까 가볍게...!!"

     

    두 대. 누나는 이를 악물고 고통을 참아내었다.

    세 대, 가녀린 몸에서 식은 땀을 흘렸고

    네 대, 누나의 숨이 가파지기 시작했다.

     

    아홉대까지 맞은 누나의 온 몸은 식은땀으로 넘쳐흘렀고 숨소리는 나에게까지 들릴 만큼 가파랐다.

     

    "이제.. 마지막 한 대야..!!"

     

    아버지는 눈을 홉 부릅뜨며 그 꿀밤도구를 응시했다. 누나의 땀에 젖어 뭉툭한 끝 부분이 맨들맨들하게 윤기가 맴돌고 있었다. 그것이 무척 아름답게 빛나고 있었다. 

     

    "아.. 진짜...!"

     

    누나는 그렇게 말하며 마지막 한대를 받아드릴 준비를 했다. 하지만 아버지는 순순히 그 마지막 한대를 때릴 생각이 없으셨다. 때리는 척 하려고 도구를 갖다댈 때, 눈을 질끔 감으며 두려움에 떠는 누나의 반응을 즐기셨다. 누나가 눈을 뜨고 아버지를 화가난 듯 째려보면 곧 다시 때리는 척 하다가 도구를 거두셨다.

     

    "아.. 좀!!"

     

    곧장, 아버지는 꿀밤도구로 그녀의 순결한 머리를 가격했다. 긴장을 풀고 마를렌이 투정할 때를 노린 것이었다. 마를렌은 조건반사적으로 그것을 피했기 때문에 빗겨 맞았지만 그렇다고 원래의 충격이 줄어든 것은 아니었다.

     

    "아얏!"

     

    하고 신음하자 아버지는 하하하 웃으셨다. 누나는 왜 웃는건지 감이 안잡혀서 잠시 멍하게 있다가 그 이유를 곧 깨달았는지 두려움에 찬 표정으로 외쳤다.

     

    "아니야..!! 그럴 리 없어!!"

     

    믿을 수 없다는 듯, 자신의 머리를 앞발로 붙잡았다. 혼란스러움 때문에 부릅뜬 눈동자가 마구 흔들리고 있었다. 아버지는 즐거운듯 외쳤다.

     

    "하하하하하!! 피했어! 피했다고!!"

     

    "아니야!!!... 아니야!!"

     

    누나는 절규했다. 하지만 아버지는 그녀의 턱을 앞발로 잡고서 자신의 코앞에 가져온 뒤, 이렇게 말했다.

     

    "피하면... 두대야..."

     

    "싫어!!!"

     

    단발마같은 비명이 그 안에 울려퍼졌다.

     

     

    다음 날, 마당 청소를 하고 있는 마를렌 누나에게 달려갔다. 누나는 딱밤 때문에 생긴 혹을 감추기 위해 반창고를 붙이고 있었다. 나는 그녀에게 아버지의 상태를 말해주었다. 그러자 기쁜듯 하하하 웃었다. 세상에서 가장 멋진 미소라고 생각했다.

    어제 부르마블의 결과는 9승 1패였다. 물론, 9승이 마를렌이었다. 그래서 아버지는 딱밤을 90대나 맞아야 했다. 결국, 어제 게임의 후유증으로 아버지는 별채에 콕 틀어박혀 나오지 않으셨다.

    이걸로 우리 둘은 비밀이 생겼다. 이 세상 누구에게도 말 할 수 없는 특별한 비밀이었다.

     

    =========================================================================================================================

    제가 엄청 옛날에 썼던 노예시장 [프롤로그]를 포니 버전으로 바꾼 겁니다.

    바꾸고나니 분위기 나름 깔쌈하고 괜찮네엽.

    ㅎㅎ

     

     

     


    이 게시물을 추천한 분들의 목록입니다.
    [1] 2013/01/15 08:31:06  59.2.***.26  Rainbow_Dash  247527
    [2] 2013/01/15 08:32:33  119.67.***.134  Sheltermaker  109316
    [3] 2013/01/15 08:44:53  203.226.***.69  Mr호리두스  345754
    [4] 2013/01/15 09:36:23  211.211.***.220    
    [5] 2013/01/15 10:10:27  121.139.***.81  이퀘스트리아  299147
    [6] 2013/01/15 10:11:34  61.33.***.247    
    [7] 2013/01/15 10:44:51  115.41.***.62  RD.  318577
    [8] 2013/01/15 11:06:06  211.208.***.207  customer  317701
    [9] 2013/01/15 11:57:54  121.135.***.140  투컬러톤  328689
    [10] 2013/01/15 12:28:55  223.33.***.14  베타초콜릿  273989
    푸르딩딩:추천수 3이상 댓글은 배경색이 바뀝니다.
    (단,비공감수가 추천수의 1/3 초과시 해당없음)

    죄송합니다. 댓글 작성은 회원만 가능합니다.

    번호 제 목 이름 날짜 조회 추천
    1758947
    윤, G7 정상회의 초청 못 받았다…6월 이탈리아 방문 ‘불발’ [8] 라이온맨킹 24/04/20 21:54 621 12
    1758946
    한국에서 가장 환호 받았던 미 대통령.jpg [7] 펌글 우가가 24/04/20 21:50 1631 10
    1758945
    충격적인 야구장 애국가 [7] 댓글캐리어 24/04/20 21:44 1041 10
    1758944
    겁나 귀여운 거북이 보고 가~~! [15] 95%充電中 24/04/20 21:05 1639 13
    1758943
    약혐)스스로를 잡아먹는 뱀 구하는 법 [7] 펌글 우가가 24/04/20 21:05 2135 11
    1758942
    우중캠핑~^^ [45] 96%충전중 24/04/20 20:58 496 17
    1758941
    주중대사에 맞선 직원 용기 있네... [3] 근드운 24/04/20 20:46 953 15
    1758940
    안녕하세용~파김치 아즘마예용~(묵은지유부초밥) [23] 오뚜기순후추 24/04/20 20:45 845 11
    1758939
    카이지로 알아보는 모 집단의 이중성 [1] 거대호박 24/04/20 20:37 1092 19
    1758938
    NASA에서 유사 지구 발견 [13] 댓글캐리어 24/04/20 20:18 2249 16
    1758937
    2준석: '굥 지지층은 무직&주부, 질떨어짐' [12] cornerback 24/04/20 20:16 943 17
    1758936
    약혐?) 개미 얼굴을 확대해 봤더니 [6] 펌글 우가가 24/04/20 20:06 3988 15
    1758935
    코로나후유증 [12] 알섬 24/04/20 19:50 891 17
    1758934
    세상에서 가장 퍼펙트한 악기 [8] 거대호박 24/04/20 19:29 2919 14
    1758933
    10억 보다 가치 있는것 [7] 디독 24/04/20 19:15 2704 23
    1758932
    친구 여동생을 노린 남자 [9] 자문자답 24/04/20 19:13 3745 29
    1758931
    이기심을 먹고 사는 세력 [1] universea 24/04/20 19:06 1157 23
    1758930
    셀프 중성화 [10] 놈비바띠 24/04/20 18:49 2580 22
    1758929
    남녀 3만명이 인정한 체위 [10] 마데온 24/04/20 18:44 4859 20
    1758928
    한국계 영국인이 알려주는 한국여행 주의사항 [4] 펌글 우가가 24/04/20 18:05 3452 35
    1758927
    새삼 명량해전이 대단했던 점 중 하나.jpg [11] 펌글 우가가 24/04/20 18:05 3545 25
    1758926
    간 과 쓸게를 내어주자 [8] 디독 24/04/20 17:33 1431 36
    1758925
    필리삔 졸리비를 아시나요? [26] 계룡산곰돌이 24/04/20 16:26 2342 33
    1758924
    경기가 안좋다는걸 오유 글 올라오는 속도로 체감 [3] 아유사태 24/04/20 14:59 2427 33
    1758923
    일본에서 한국인인걸 들켰을 때.. [10] 95%充電中 24/04/20 14:59 3312 45
    1758922
    미국인과 상성이 안 좋다는 핀란드인 [6] 빽스치노 24/04/20 13:43 3329 44
    1758921
    대파 1단이 일으킨 대파란 [5] 쌍파리 24/04/20 13:30 2105 34
    1758920
    한때 온동네가 들썩였던 잔치 [21] 펌글 한결 24/04/20 13:12 2979 42
    1758919
    윤석열 대통령 임기말 지지율은 어떻게 될까요? [9] 치치와보리 24/04/20 12:46 1406 36
    1758918
    러시아 국민 라면 도시락이 초반에 실패한 이유.jpg [9] 펌글 우가가 24/04/20 12:40 4466 30
    [1] [2] [3] [4] [5] [6] [7] [8] [9] [10] [다음10개▶]
    단축키 운영진에게 바란다(삭제요청/제안) 운영게 게시판신청 자료창고 보류 개인정보취급방침 청소년보호정책 모바일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