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바일 오유 바로가기
http://m.todayhumor.co.kr
분류 게시판
베스트
  • 베스트오브베스트
  • 베스트
  • 오늘의베스트
  • 유머
  • 유머자료
  • 유머글
  • 이야기
  • 자유
  • 고민
  • 연애
  • 결혼생활
  • 좋은글
  • 자랑
  • 공포
  • 멘붕
  • 사이다
  • 군대
  • 밀리터리
  • 미스터리
  • 술한잔
  • 오늘있잖아요
  • 투표인증
  • 새해
  • 이슈
  • 시사
  • 시사아카이브
  • 사회면
  • 사건사고
  • 생활
  • 패션
  • 패션착샷
  • 아동패션착샷
  • 뷰티
  • 인테리어
  • DIY
  • 요리
  • 커피&차
  • 육아
  • 법률
  • 동물
  • 지식
  • 취업정보
  • 식물
  • 다이어트
  • 의료
  • 영어
  • 맛집
  • 추천사이트
  • 해외직구
  • 취미
  • 사진
  • 사진강좌
  • 카메라
  • 만화
  • 애니메이션
  • 포니
  • 자전거
  • 자동차
  • 여행
  • 바이크
  • 민물낚시
  • 바다낚시
  • 장난감
  • 그림판
  • 학술
  • 경제
  • 역사
  • 예술
  • 과학
  • 철학
  • 심리학
  • 방송연예
  • 연예
  • 음악
  • 음악찾기
  • 악기
  • 음향기기
  • 영화
  • 다큐멘터리
  • 국내드라마
  • 해외드라마
  • 예능
  • 팟케스트
  • 방송프로그램
  • 무한도전
  • 더지니어스
  • 개그콘서트
  • 런닝맨
  • 나가수
  • 디지털
  • 컴퓨터
  • 프로그래머
  • IT
  • 안티바이러스
  • 애플
  • 안드로이드
  • 스마트폰
  • 윈도우폰
  • 심비안
  • 스포츠
  • 스포츠
  • 축구
  • 야구
  • 농구
  • 바둑
  • 야구팀
  • 삼성
  • 두산
  • NC
  • 넥센
  • 한화
  • SK
  • 기아
  • 롯데
  • LG
  • KT
  • 메이저리그
  • 일본프로야구리그
  • 게임1
  • 플래시게임
  • 게임토론방
  • 엑스박스
  • 플레이스테이션
  • 닌텐도
  • 모바일게임
  • 게임2
  • 던전앤파이터
  • 마비노기
  • 마비노기영웅전
  • 하스스톤
  • 히어로즈오브더스톰
  • gta5
  • 디아블로
  • 디아블로2
  • 피파온라인2
  • 피파온라인3
  • 워크래프트
  • 월드오브워크래프트
  • 밀리언아서
  • 월드오브탱크
  • 블레이드앤소울
  • 검은사막
  • 스타크래프트
  • 스타크래프트2
  • 베틀필드3
  • 마인크래프트
  • 데이즈
  • 문명
  • 서든어택
  • 테라
  • 아이온
  • 심시티5
  • 프리스타일풋볼
  • 스페셜포스
  • 사이퍼즈
  • 도타2
  • 메이플스토리1
  • 메이플스토리2
  • 오버워치
  • 오버워치그룹모집
  • 포켓몬고
  • 파이널판타지14
  • 배틀그라운드
  • 기타
  • 종교
  • 단어장
  • 자료창고
  • 운영
  • 공지사항
  • 오유운영
  • 게시판신청
  • 보류
  • 임시게시판
  • 메르스
  • 세월호
  • 원전사고
  • 2016리오올림픽
  • 2018평창올림픽
  • 게시판찾기
  • 게시물ID : humorbest_1584967
    작성자 : 감귤나라 (가입일자:2011-07-17 방문횟수:1810)
    추천 : 74
    조회수 : 13081
    IP : 211.215.***.86
    댓글 : 55개
    베스트 등록시간 : 2019/02/14 07:02:44
    원글작성시간 : 2019/02/14 02:22:23
    http://todayhumor.com/?humorbest_1584967 모바일
    문득 떠오른 흥부와 놀부의 새로운 해석..
    그냥 길 가다가 흥부와 놀부가 떠올라서 곰곰히 생각해 보다보니..
     
    뭔가 이상한 쪽으로 아귀가 맞아서 끄적임 ㅋ
     
     
     
     
    우선 본인은 흥부와 놀부의 대략적인 줄거리만 알지 정확한 내용은 잘 모름.
     
    본인이 알고 있는 대략적 줄거리를 보자면..
     
    부모로 부터 많은 재산을 물려 받은 놀부와 재산을 전혀 받지 못하고 쫒겨 나는 흥부.
     
    흥부가 쫒겨 나는건 결혼한 후 인지 결혼 전인지는 잘 모름.
     
    흥부 마누라는 미인, 놀부 마누라는 추녀.
     
    먹고살게 재산좀 나눠 달라고 하지만 거절당함.
     
    결국 제비다리로 권선징악?
     
     
     
     
    우선 부모의 제산 분배에 대하여..
     
    넓은 땅을 가지고 소작농을 고용해 먹고 사는 지주집안이라고 생각할 수 있음.
     
    지주 집안에서 중요한 것 중 하나가 장자 1명에게 모든 땅을 물려 주는 거임.
     
    자식이 두명이라고 땅을 1/2로 해서 나눠 주면 몇대가 지나기도 전에 땅이 조각조각 나서 가문 자체가 공중분해 되니 그 당시에 중요하게 생각하는 가문을 지키기 위해서면 당연히 땅은 가문을 이어나갈 장자에게 전부 물려 주는게 맞음.
     
    그러니 놀부가 부모의 재산을 모조리 물려 받았다는 당시로서는 너무나 당연한 일임.
     
    당연히 놀부는 부모로 부터 땅을 관리 하는 방법 부터 소작농을 관리하는 방법, 재산을 유지하는 방법 등을 조기교육 받음.
     
    흥부는? 부잣집 둘째 답게 놀고먹었다고 보면 됨.
     
    왜냐하면 놀부가 일도 안하면서 부모재산을 혼자 꿀꺽 했다고 생각하는거 자체가 교육을 거의 받지 않았다는 건데 아무리 둘째라도 첫째가 장가를 가서 자식을 낳기 전에 혹시나 병에 걸려 죽던가 아님 사고로 사망하는 등 어찌될지 모르는 그 당시의 상황이니 만큼 부모가 둘째도 어느정도 교육을 시킬려고 시도는 했을 거임.
     
    그런데 장자 답게 책임감있게 교육을 받은 놀부와는 다르게 흥부는 부잣집 망나니..까지는 아니더라도 공부는 안하고 부모의 돈으로 놀고 먹은거임.
     
    성실한 놀부 입장에선 답답한 한량 그 자체.
     
    그리고 부모가 죽자 놀부도 더이상 못 참고 집에서 밥이나 축내는 한량을 쫒아 낸거.
     
    대부분 이야기가 이 쫒아 내는 과정에서 놀부가 내 집에서 꺼져라 라고 하니 흥부가 아가리 파이팅을 시전했다는 흔적이 있음.
     
    솔까 아가리 파이팅도 하는 사람이 하지 정말 착한 사람은 못함.
     
    여기서 흥부가 마냥 착한 인간이 아니라 아가리 파이팅을 일상적으로 달고 살았던 프로 아가리 파이터 였다는걸 알 수 있음.
     
    역시나 반례로 부모로 부터 성실하게 교육을 받으며 자라온 놀부는 농생 흥부의 아가리 파이팅에 뭐라 말도 못하고 잔소리 말고 무조건 나가라고만 하는걸 볼 수 있음.
     
    집에서 쫒겨나 결혼 했는가 결혼 하고 쫒겨 나는가는 잘 모르지만 흥부 마누라는 미인으로 알 고 있음.
     
    당연히 한량답게 아가리빨로 먹고 살면서 미인을 꼬신거.
     
    그에 반해 놀부 마누라는 추녀..까진 아니더라도 평험한 수준의 마스크를 가지고 있었다고 예상됨.
     
    지주이며 부자인 놀부는 본인의 재산을 지키기 위해 당연히 권력자와 혈연을 맺어야 재산을 지키기에 더욱 용의 하므로 정략결혼을 한거임.
     
    여기서도 다시 드러나는 가문을 위한 책임감 있는 놀부와 한량 흥부의 차이.
     
    쫒겨 나도 여전히 정신 못차리고 떡이나 찍으며 한량한량 살고 있는 흥부와 그걸 못마땅하게 여기는 놀부 이야기가 계속됨.
     
    먹을 쌀이 없다고 쌀 좀 달라고 찾아가는걸 보면 계속해서 원조를 받아 온거임.
     
    자식이 몇명인데 놀부한테 쫒겨 나고 몇년이나 지났을 건데도 안죽고 살아 있는걸 보면 쫒겨 나고도 계속 놀부한테 빌 붙은거. 
     
     
     
     
    여기 까지가 흥부와 놀부의 현실적인 이야기.
     
    그러다가 갑자기 제비다리니 박씨니 도깨비니 하는 판타지 스토리가 시작됨.
     
    여기선 다시 이런 이야기를 만들어서 떠들고 다니는 사람이 누군지에 대하여 알아야 함.
     
    흥부와 놀부 같은 이야기는 설화로 보통은 현실도네로 먹고 사는 당시의 스트리머인 저잣거리의 이야기 꾼들이 사람 모아 놓고 떠드는 거임.
     
    입담 좋은 이야기 꾼이 사람들 모아 놓고 떠들다가 어험! 목이 마르네~ 하면서 막걸리 한사발 얻어 먹고, 어익후! 다음 이야기가 생각이 안나네~ 하면서 엽전 몇개 도네 받으면서 떠들어대는 내용이 이 흥부와 놀부.
     
    그럼 이 이야기 꾼들의 출생이 어찌될까를 생각해 봐야함.
     
    예상을 하셨겠지만 어느정도 입담을 가지고 이야기를 조리있게 풀어 낼려면 어느정도 교육을 받은 부잣집 출생의 둘째 이하, 바로 흥부임.
     
    물론 다른이가 만든 이야기를 외워서 그대로 떠들고 다니는 정도야 교육이 크게 필요 없다지만 처음 만들고 그걸 계속 자기에게 맞게 다듬어 갈려면 센스도 있어야 하지만 어느정도 교육을 받았다고 생각해야함.
     
    고로 그 당시에는 가문을 지키기 위한 장자세습 같은건 이 이야기 꾼들에게 있어선 용서 못할 악습 그 자체인거임.
     
    왜냐하면 부모의 재산만 물려 받았으면자기도 놀부처럼 떵떵거리면서 살 수 있었는데, 놀부는 하는거 없이 놀고 먹으면서 부모 제산 물려 받아서 떵떵거리며 잘 살고 흥부인 본인은 이렇게 저잣거리를 돌면서 현실도네나 받으며 사는게 억울해 죽을 지경임.
     
    여기서도 드러나는 가문과 재산에 대한 이해력 부족.
     
    아무리 지주라도 당시 상황에선 무조건 흥청망청 놀고 먹으면 재산이 유지될 리도 없음
     
    당연히 지속적으로 관리를 해 줘야 하지만 이렇게 일하는 놀부를 흥부는 일을 하고 있다고 조차도 모를 정도로 지주의 일에 대하여 이해력이 떨어지는 소리임.
     
    그리고 프로 아가리 파이터 답게 이름부터가 놀부는 놀고먹는 부자고 흥부는 재산은 없어도 흥 만은 부자.
     
    그런 한량의 꿈이 바로 성실하게 돈을 모아서 부자가 되는게 아니라 운 좋게 일확천금해서 부자가 되는거.
     
    그리고 겸사겸사 본인에게 부모의 재산을 나눠주지 않으니까 욕심많고 심술궂은 놀부는 벌은 받고.
     
     
     
     
     
    결국 흥부와 놀부는 권선징악 같은 스토리가 아니라 부잣집에서 성실하게 후계자 교육 받은 장남에게 쫒겨난 부모재산으로 놀고먹으며 자라온 한량이 막상 부모가 죽고 형에게 쫒겨나자 저잣거리를 떠돌며 분풀이 하면서 일확천금을 꿈꾸는 자위소설임.
     
     
     
     
    끗.

    이 게시물을 추천한 분들의 목록입니다.
    [1] 2019/02/14 02:45:25  175.223.***.228  꼬마엄지  261578
    [2] 2019/02/14 02:53:47  122.46.***.32  품질보증서  202336
    [3] 2019/02/14 03:06:11  1.247.***.141  듄냐콘냐  537327
    [4] 2019/02/14 03:10:33  220.84.***.227  베오베상주녀  107439
    [5] 2019/02/14 03:24:24  118.45.***.169  뫌라꼬(MLC)  553223
    [6] 2019/02/14 03:50:42  180.70.***.151  침팬지대장  157819
    [7] 2019/02/14 04:40:56  222.110.***.226  깃발들고  372928
    [8] 2019/02/14 05:36:10  211.210.***.176  회색늑대  550943
    [9] 2019/02/14 06:12:16  117.111.***.212  백둥이  581703
    [10] 2019/02/14 07:02:44  122.46.***.106  로빈로빈  608578
    푸르딩딩:추천수 3이상 댓글은 배경색이 바뀝니다.
    (단,비공감수가 추천수의 1/3 초과시 해당없음)

    죄송합니다. 댓글 작성은 회원만 가능합니다.

    번호 제 목 이름 날짜 조회 추천
    1608861
    야↗야→개짖 개 개개 개짖는 소리좀 안나게하라→ [4] MI_Kei_AN 19/10/15 12:40 1226 10
    1608860
    어느 헬갤러의 깨달음.jpg [4] 펌글 IQ 19/10/15 12:26 2866 12
    1608859
    오늘의 유머 : 너무 늦은 사이트 [8] 펌글 감동브레이커 19/10/15 12:21 3545 12
    1608858
    약혐) 집에서 문을 열어놓고 게임을 한 결과.jpg [4] 펌글 IQ 19/10/15 12:14 3690 19
    1608857
    실제를 본 따 만든 인조성기 [7] 펌글 감동브레이커 19/10/15 12:05 4030 14
    1608856
    소주 못마시는 사람 공감 [30] 엄청난초록색 19/10/15 11:45 3097 26
    1608855
    물 속을 잠수하는 건 잠수함 [5] 펌글 허우적대는人 19/10/15 10:35 6602 22
    1608854
    아이유의 [복숭아] [8] 펌글 감동브레이커 19/10/15 10:17 6797 29
    1608853
    현실 모녀 200% 반영한 광고 [13] 펌글 사복실 19/10/15 10:16 7033 47
    1608852
    자기전 모기 대처법 [10] 펌글 허우적대는人 19/10/15 09:37 6374 19
    1608851
    새끼 고양이 암·수컷을 구별하는 방법 [16] 펌글 허우적대는人 19/10/15 09:33 6126 22
    1608850
    매일 밤 내 침대를 찾아오는 젖소누나 ㅗㅜㅑ [8] 펌글 허우적대는人 19/10/15 09:26 8362 29
    1608849
    꼬마마법사 레미 근황 [10] 아흠페도냄새 19/10/15 09:22 7176 25
    1608848
    자유의 투사 피규어 전격 판매 중단??? [13] 도촬아재디키 19/10/15 09:14 7717 24
    1608847
    오토바이 훔치는 법.gif [25] 펌글 보리의이삭 19/10/15 08:46 8977 29
    1608846
    페미 하는 친구 [6] 펌글 허우적대는人 19/10/15 08:20 7253 38
    1608845
    전국 대학생 근황 [9] ㅌㄴ073 19/10/15 08:18 9818 23
    1608844
    국밥 챔피언스리그..jpg [56] 앵쯔 19/10/15 07:38 9007 27
    1608843
    3년전 오사카에 혐한감정을 풀은 ... [16] 도촬아재디키 19/10/15 07:04 8718 52
    1608842
    뭉크의 절규 [12] 아흠페도냄새 19/10/15 06:56 6460 25
    1608841
    NASA가 최초 공개한 "우주에서 본 지구" 무보정 사진 [23] 펌글 허우적대는人 19/10/15 06:07 10818 32
    1608840
    1년전 유치원 개콘털이의 시작 [17] 도촬아재디키 19/10/15 05:16 9386 37
    1608839
    2010_11_12 f(x)팬미팅 [9] 창작글외부펌금지 캔들보이 19/10/15 04:22 8803 50
    1608838
    개미 집단 중 25%가 노는 이유 [16] 펌글 허우적대는人 19/10/15 04:07 9811 52
    1608837
    아버지 : 고양이 키우지마 그거 털날리고 냄새나고 [8] 펌글 허우적대는人 19/10/15 03:08 7417 52
    1608836
    고양이 마약 클럽 [5] 펌글 톡쏘는라임 19/10/15 02:51 9022 22
    1608835
    특이점이 온 한국 화장실.JPG [9] 푸하하하!! 19/10/15 02:34 12882 26
    1608834
    꾹꾹이를 잘못 배운 고양이 [10] 펌글 허우적대는人 19/10/15 02:09 7345 34
    1608833
    고양이에 대한 상식 20가지 [14] 펌글 허우적대는人 19/10/15 01:14 6465 45
    1608832
    ???? : 설리 살려내라 악플러새끼들아.jpg [38] 앵쯔 19/10/15 00:47 10265 73
    [1] [2] [3] [4] [5] [6] [7] [8] [9] [10] [다음10개▶]
    단축키 운영진에게 바란다(삭제요청/제안) 운영게 게시판신청 자료창고 보류 개인정보취급방침 청소년보호정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