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바일 오유 바로가기
http://m.todayhumor.co.kr
분류 게시판
베스트
  • 베스트오브베스트
  • 베스트
  • 오늘의베스트
  • 유머
  • 유머자료
  • 유머글
  • 이야기
  • 자유
  • 고민
  • 연애
  • 결혼생활
  • 좋은글
  • 자랑
  • 공포
  • 멘붕
  • 사이다
  • 군대
  • 밀리터리
  • 미스터리
  • 술한잔
  • 오늘있잖아요
  • 투표인증
  • 새해
  • 이슈
  • 시사
  • 시사아카이브
  • 사회면
  • 사건사고
  • 생활
  • 패션
  • 패션착샷
  • 아동패션착샷
  • 뷰티
  • 인테리어
  • DIY
  • 요리
  • 커피&차
  • 육아
  • 법률
  • 동물
  • 지식
  • 취업정보
  • 식물
  • 다이어트
  • 의료
  • 영어
  • 맛집
  • 추천사이트
  • 해외직구
  • 취미
  • 사진
  • 사진강좌
  • 카메라
  • 만화
  • 애니메이션
  • 포니
  • 자전거
  • 자동차
  • 여행
  • 바이크
  • 민물낚시
  • 바다낚시
  • 장난감
  • 그림판
  • 학술
  • 경제
  • 역사
  • 예술
  • 과학
  • 철학
  • 심리학
  • 방송연예
  • 연예
  • 음악
  • 음악찾기
  • 악기
  • 음향기기
  • 영화
  • 다큐멘터리
  • 국내드라마
  • 해외드라마
  • 예능
  • 팟케스트
  • 방송프로그램
  • 무한도전
  • 더지니어스
  • 개그콘서트
  • 런닝맨
  • 나가수
  • 디지털
  • 컴퓨터
  • 프로그래머
  • IT
  • 안티바이러스
  • 애플
  • 안드로이드
  • 스마트폰
  • 윈도우폰
  • 심비안
  • 스포츠
  • 스포츠
  • 축구
  • 야구
  • 농구
  • 바둑
  • 야구팀
  • 삼성
  • 두산
  • NC
  • 넥센
  • 한화
  • SK
  • 기아
  • 롯데
  • LG
  • KT
  • 메이저리그
  • 일본프로야구리그
  • 게임1
  • 플래시게임
  • 게임토론방
  • 엑스박스
  • 플레이스테이션
  • 닌텐도
  • 모바일게임
  • 게임2
  • 던전앤파이터
  • 마비노기
  • 마비노기영웅전
  • 하스스톤
  • 히어로즈오브더스톰
  • gta5
  • 디아블로
  • 디아블로2
  • 피파온라인2
  • 피파온라인3
  • 워크래프트
  • 월드오브워크래프트
  • 밀리언아서
  • 월드오브탱크
  • 블레이드앤소울
  • 검은사막
  • 스타크래프트
  • 스타크래프트2
  • 베틀필드3
  • 마인크래프트
  • 데이즈
  • 문명
  • 서든어택
  • 테라
  • 아이온
  • 심시티5
  • 프리스타일풋볼
  • 스페셜포스
  • 사이퍼즈
  • 도타2
  • 메이플스토리1
  • 메이플스토리2
  • 오버워치
  • 오버워치그룹모집
  • 포켓몬고
  • 파이널판타지14
  • 배틀그라운드
  • 기타
  • 종교
  • 단어장
  • 자료창고
  • 운영
  • 공지사항
  • 오유운영
  • 게시판신청
  • 보류
  • 임시게시판
  • 메르스
  • 세월호
  • 원전사고
  • 2016리오올림픽
  • 2018평창올림픽
  • 게시판찾기
  • 게시물ID : humorbest_1542310
    작성자 : ALOE (가입일자:2014-12-27 방문횟수:812)
    추천 : 56
    조회수 : 5854
    IP : 182.216.***.5
    댓글 : 36개
    베스트 등록시간 : 2017/12/20 08:03:24
    원글작성시간 : 2017/12/19 16:14:57
    http://todayhumor.com/?humorbest_1542310 모바일
    브런치 카페 수습 4일차에 욕설 및 막말 듣고 나왔어요.
    일단 저는 26살 취준생이고 요리 경험은 없어요. 일하기로 한 곳은 이탈리아 레스토랑 브런치 카페에요. 사장님과 면접보고 지난주에 처음 일을 시작했어요. 솔직히 매장 관리하는 능력이 중요하지 요리하는건 금방 배운대요. 지금 일 하는 주방장 두명은 24살로 서로 친구인데 다음달부터 그만둔다고 해서 저를 미리 뽑은거에요. 나이는 제가 두 살 더 많았지만 배우는 입장이고 곧 그만둔다고 하니 존대를 하기로 했어요. 두 명이 요리를 전문적으로 배운 아이들이라 저도 그만큼은 해야 된대요.
    그래서 일단 저는 월급 받으면서 정식으로 일을 시작한 건 아니고 이번달까지 최저시급 받고 하루에 3시간씩 일 돌아가는걸 지켜보면서 배우기로 했어요.

    지난 3일간은 그래도 괜찮았어요. 24살 주방장 중 한명은 첫 날 주변 사람들에게 미리 경고를 들었어요. 원레 성격이 그러니까 오해하지 말레요. 전에 여자애가 잠시 알바를 했었는데 못생겼다고 말 한마디도 안 걸고 차갑게 대해서 그 여자가 그만뒀다는 얘기도 들었어요. 확실히 그런 얘기를 미리 안 들었으면 내가 마음에 안드나 오해했을거에요.
    첫날 칼질을 해봤냐고 물어봐서 배워야한다니까 여기는 일을 하는곳이지 배우는 곳이 아니라면서 그런 사람은 일을 하지 말레요. 뭐 하나 친절하게 알려주지도 않고 말대신 손가락질로 시키기도 했어요.  군대에서 선임한테 배우는 기분이었어요. 뭐 그래도 조금 말을 막 하고 예의없게 행동하긴 했지만 어차피 다음달부터 안 볼 사이니까 크게 신경쓰지 않았어요.

    다른 한 명은 앞에 주방장이 대려온 친구에요. 일 한지는 두달정도 됐다고 해요. 성격은 조용조용한 것 같고 친절하게 잘 알려주는 것 같았어요. 그때 이 사람에게 배우면 잘 배우겠다 싶기도 했고 지난 3일간 관계도 나쁘지 않있다고 생각해요.

    오늘은 지난 3일과 다르게 사장님이 안 나오시는 날이에요.주말동안 둘이 무슨 얘기라도 했는지 이틀 지나고 오늘 출근했는데 뭔가 분위기가 다른 것 같더라고요. 첫번째 성격 안 좋은 주방장은 생각 밖으로 거의 저에게 터치를 안했고 반대로 두번째 주방장이 일하는게 마음에 안 드는지 표정도 아까부터 굳었고, 일 좀 빨리해라,  왜 이렇게 하냐 는 둥.. 좀 태도가 많이 바뀌었더라고요. 그리고 지금까지 며칠 일했냐고 물어봅니다. 3일 일했다고 대답하니 여기서 알바로 일하는 누구는 3일만에 메뉴 다 뺀다 그런 얘기를 하면서 제 앞에서 대놓고 또라이새끼 아니냐 일 하기 싫으면 그만 둬라 뭐라 욕지거리를 하더라고요. 순간 이게 실제로 일어나는 일인지 실감이 안나고 아무말도 안 나왔어요. 원레 그런 이미지의 사람이 전혀 아니었거든요. 그 두 주방장 친구 사이에서 거기서 뭐라고 했으면 몸싸움까지 할 분위기었어요. 그래서 일단 가게를 나오고 사장님께 전화로 상황을 말씀드리고 집에 있어요. 안그래도 최근에 스트레스에 취약해져서 정신건강 의학과에 다니고 있는데 한번 더 상담받고 약도 다시 타왔어요.

    걔네들은 고등학교때부터 전문적으로 요리를 배웠으니 처음 이 분야에서 일을 제가일하는 제가 답답하게 느끼는 건 당연하다고 생각합니다. 더군다나 다음달에 호텔 레스토랑에 취작한다는 사람들이니 아무것도 모르는 자기랑 같은 일을 하는게 가소로워보일 수도 있다고 생각합이다.
    그래도 오랜 구직 끝에 구한 일이고 일하는 시간만큼은 놀려고 하지고 않았고 제가 할 수 있는 일을 찾아서 하려고 했어요. 못한게 있다면 하기 싫어서 안한게 아니라 아직 할 줄 몰라서 못한거고요. 혼자 독단적으로 요리했다가 실수할까봐불편해도 계속 물어보고 확인도 했고요.
    원레 사장님하고 이번달 근무 형식에 대해서 얘기할 때 기존 주방장을 빼고 저를 투입시킨게 아니라 그냥 사장님이 손해 감수하고 저를 한 명 더 뽑아서 다음달부터 일을 할 수 있도록 배우도록 한 거에요. 바쁜건 알겠는데 결국 제가 있던 없던 본인들이 해오던 일을 하는거고, 제는 옆에서 지켜보던, 하나 만들어면서 손에 익히던 하는 그런 시스템인거죠. 저는 도와주면서 배우는 개념이었는데 이 사람들은 처음부터 자기랑 같은 주방장 하나를 원하고 일을 시키더라고요. 평균적으로 메뉴도 하나 당 두 번 이하로 만들어봤는데 혼자 다 해보라고 하니 실수도 했어요. 그럴때마다 처음부터 마치 군대 선임 내지는 직장 상사라도 되는 것 마냥 착각을 하고있는지 아랫사람 대하듯이 말하고 짐지어 오늘은 막말에 욕설까지 듣고.. 지금 머리가 멍해져서 더 이상 어떻게 해야할지 아무 생각이 안 드네요.


    이 게시물을 추천한 분들의 목록입니다.
    [1] 2017/12/19 16:20:05  14.63.***.157  허무허무열매  528234
    [2] 2017/12/19 16:27:05  113.30.***.165  라이샌더  563703
    [3] 2017/12/19 16:46:27  49.169.***.82  PoPoPo  580611
    [4] 2017/12/19 17:52:27  211.46.***.253  이토깽  637603
    [5] 2017/12/19 19:33:09  183.98.***.164  Falconer  557594
    [6] 2017/12/19 20:01:37  59.7.***.134  사이키델릭  759815
    [7] 2017/12/20 01:11:08  114.207.***.28  Puresmile  211405
    [8] 2017/12/20 01:37:42  221.140.***.166  엘리스  22530
    [9] 2017/12/20 06:08:52  223.131.***.156  Krabi  502218
    [10] 2017/12/20 08:03:24  110.70.***.191  편순  604020
    푸르딩딩:추천수 3이상 댓글은 배경색이 바뀝니다.
    (단,비공감수가 추천수의 1/3 초과시 해당없음)

    죄송합니다. 댓글 작성은 회원만 가능합니다.


    현재 게시판의 베스트게시물입니다.  
    번호 제 목 이름 날짜 조회 추천
    1544829
    실제로 행해졌던 일제의 만행 [30] 펌글 눈물한스푼 17/12/22 04:55 11131 94
    1544804
    샤이니 맴버가 왜 상주인지 불편한 뿅뿅 [43] 탈퇴한회원임 17/12/22 02:26 13199 83
    1544712
    하..윗집 애가 폭주를 했네 [73] 17/12/21 23:57 8608 62
    1544581
    이번달 아들과 딸 내미 핸드폰 이용요금이 100배 차이가 나네요.jpg [31] 네이티브 17/12/21 21:40 5569 36
    1544491
    판금 도색의 비밀 [24] 펌글 눈물한스푼 17/12/21 19:39 8022 115
    1544456
    후추통 [51] 펌글 눈물한스푼 17/12/21 18:54 8231 55
    1544360
    (분노주의) 이대목동병원 사건 기사의 댓글들 [64] 오유 17/12/21 16:34 5257 60
    1543922
    다중이 야이기.txt (feat. 오유 & 클리앙) [15] 창작글본인삭제금지외부펌금지 별다른 17/12/21 08:59 3266 52
    1543779
    아르헨티나에서 화제인 사진 [31] 카스피뉴 17/12/21 02:25 8507 72
    1543769
    유니세프 간부 “접대부 영어” 직원 성희롱…내부고발자만 해고 [26] 자유새 17/12/21 02:18 9880 69
    1543655
    제 정신이 아닌 아저씨 [27] 펌글 눈물한스푼 17/12/21 00:38 5669 54
    1543518
    경찰이 또.. [19] 펌글외부펌금지 LKK 17/12/20 22:56 4058 68
    1543240
    블라인드 상태의 게시물입니다. [60] 토스트식빵 17/12/20 19:51 4175 74
    1543112
    19)아파트 계단에 울려퍼지는 신음소리 [57] 창작글외부펌금지 Feel_So_Good 17/12/20 18:13 7417 65
    1542529
    한 가정을 불태운 범죄자에 분노한 판사 [8] 펌글 Falconer 17/12/20 12:07 4752 58
    1542471
    어머니 "이런 나라에서 어떻게 사니?" [25] 카스피뉴 17/12/20 11:22 5806 53
    1542428
    진짜 죽음 부른 ‘번개탄 자작극’ [37] 안다쏜 17/12/20 10:47 5570 78
    1542344
    예의 없는 친구랑 연 끊었어요. [30] 패리티 17/12/20 09:01 5790 62
    브런치 카페 수습 4일차에 욕설 및 막말 듣고 나왔어요. [36] ALOE 17/12/20 08:03 5854 56
    1542188
    성관계 맺은 여중생에 15만원 뜯으려 한 대학생 벌금 400만원 [32] 라이온맨킹 17/12/20 02:40 6916 52
    1542125
    저희가 번거로우니 4만원 더내세요??? [18] 나라냥 17/12/20 01:43 5285 64
    1542113
    수상한사람 경비실에 신고했더니...... [24] 창작글 under1 17/12/20 01:34 5485 80
    1542069
    오열하는 신생아 부모의 모습에 달린 악플 [69] 펌글 협록 17/12/20 01:10 4655 69
    1541553
    층간소음...무서움..ㅠㅠ 이거 경찰에 신고해야 되는건가요? [7] ㅇㅣ응ㅇㅣ응 17/12/19 21:12 2644 28
    1541392
    얼마 전에 전주버스 파업에 대해 얼린 글을 보고 씁니다. [3] 국민거품국거박 17/12/19 20:12 1388 28
    1541303
    교권글을 보니 참 슬프네요 [11] 성장이멈춤 17/12/19 19:44 1149 20
    [1] [2] [3] [4] [5] [6] [7] [8] [9] [10] [다음10개▶]
    단축키 운영진에게 바란다(삭제요청/제안) 운영게 게시판신청 자료창고 보류 개인정보취급방침 청소년보호정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