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바일 오유 바로가기
http://m.todayhumor.co.kr
분류 게시판
베스트
  • 베스트오브베스트
  • 베스트
  • 오늘의베스트
  • 유머
  • 유머자료
  • 유머글
  • 이야기
  • 자유
  • 고민
  • 연애
  • 결혼생활
  • 좋은글
  • 자랑
  • 공포
  • 멘붕
  • 사이다
  • 군대
  • 밀리터리
  • 미스터리
  • 술한잔
  • 오늘있잖아요
  • 투표인증
  • 새해
  • 이슈
  • 시사
  • 시사아카이브
  • 사회면
  • 사건사고
  • 생활
  • 패션
  • 패션착샷
  • 아동패션착샷
  • 뷰티
  • 인테리어
  • DIY
  • 요리
  • 커피&차
  • 육아
  • 법률
  • 동물
  • 지식
  • 취업정보
  • 식물
  • 다이어트
  • 의료
  • 영어
  • 맛집
  • 추천사이트
  • 해외직구
  • 취미
  • 사진
  • 사진강좌
  • 카메라
  • 만화
  • 애니메이션
  • 포니
  • 자전거
  • 자동차
  • 여행
  • 바이크
  • 민물낚시
  • 바다낚시
  • 장난감
  • 그림판
  • 학술
  • 경제
  • 역사
  • 예술
  • 과학
  • 철학
  • 심리학
  • 방송연예
  • 연예
  • 음악
  • 음악찾기
  • 악기
  • 음향기기
  • 영화
  • 다큐멘터리
  • 국내드라마
  • 해외드라마
  • 예능
  • 팟케스트
  • 방송프로그램
  • 무한도전
  • 더지니어스
  • 개그콘서트
  • 런닝맨
  • 나가수
  • 디지털
  • 컴퓨터
  • 프로그래머
  • IT
  • 안티바이러스
  • 애플
  • 안드로이드
  • 스마트폰
  • 윈도우폰
  • 심비안
  • 스포츠
  • 스포츠
  • 축구
  • 야구
  • 농구
  • 바둑
  • 야구팀
  • 삼성
  • 두산
  • NC
  • 넥센
  • 한화
  • SK
  • 기아
  • 롯데
  • LG
  • KT
  • 메이저리그
  • 일본프로야구리그
  • 게임1
  • 플래시게임
  • 게임토론방
  • 엑스박스
  • 플레이스테이션
  • 닌텐도
  • 모바일게임
  • 게임2
  • 던전앤파이터
  • 마비노기
  • 마비노기영웅전
  • 하스스톤
  • 히어로즈오브더스톰
  • gta5
  • 디아블로
  • 디아블로2
  • 피파온라인2
  • 피파온라인3
  • 워크래프트
  • 월드오브워크래프트
  • 밀리언아서
  • 월드오브탱크
  • 블레이드앤소울
  • 검은사막
  • 스타크래프트
  • 스타크래프트2
  • 베틀필드3
  • 마인크래프트
  • 데이즈
  • 문명
  • 서든어택
  • 테라
  • 아이온
  • 심시티5
  • 프리스타일풋볼
  • 스페셜포스
  • 사이퍼즈
  • 도타2
  • 메이플스토리1
  • 메이플스토리2
  • 오버워치
  • 오버워치그룹모집
  • 포켓몬고
  • 파이널판타지14
  • 배틀그라운드
  • 기타
  • 종교
  • 단어장
  • 자료창고
  • 운영
  • 공지사항
  • 오유운영
  • 게시판신청
  • 보류
  • 임시게시판
  • 메르스
  • 세월호
  • 원전사고
  • 2016리오올림픽
  • 2018평창올림픽
  • 게시판찾기
  • 게시물ID : history_29836
    작성자 : 옐로우황 (가입일자:2013-09-09 방문횟수:409)
    추천 : 0
    조회수 : 587
    IP : 218.235.***.165
    댓글 : 0개
    등록시간 : 2019/08/03 16:00:54
    http://todayhumor.com/?history_29836 모바일
    로물루스와 레무스 – 로마 건국 신화
    로마의 건국 신화인 ‘로물루스와 레무스’에 대한 여러 이야기 중의 몇 개는 아래의 자료에 소개하였지만, 간략한 내용을 두산백과에서 먼저 살펴보자.

    로물루스는 전설에서 로마의 초대 왕이라고 되어 있다. 알바롱가의 왕 누미토르의 딸인 레아 실비아가 마르스신(神)을 통해 낳은 쌍둥이 가운데 형이다. 동생 레무스와 함께 티베르강(현재의 테베레강)에 버려졌으나, 늑대의 젖으로 자라다가 양치기 파우스툴루스에게 발견되어 양육되었다. 그 후 동생과 협력하여 새로운 도시 로마를 건설하였으나(BC 753), 형제는 반목하여 도시의 신성한 경계를 넘었다는 이유로 동생 레무스를 죽였다고 한다. 또 이웃인 사비니인(人)과 싸웠으나, 화의가 성립된 후로는 로마인과 사비니인의 두 민족을 지배하면서 30년 이상 왕으로 재위하며, 인구증가 · 판도확대, 제도(원로원)의 확립 등에 힘을 기울였다고 한다. 로물루스의 건국전설은 BC 3세기경에 이루어진 것으로 보인다.


    ※ 옐로우의 세계사 연표 : http://yellow.kr/yhistory.jsp?center=-753

     

    기원전 509년 로마 공화국은 로마인들이 폭군을 축출하는 과정에서 탄생했다. 아테네인들은 기원전 510~509년에 참주를 축출했다. 고대 그리스인 또는 그리스어로 글을 쓴 로마인 역사가에게 이것은 꽤나 마음에 드는 우연의 일치였다.

    고대 역사가들은 이 날짜를 기준으로 로마 왕들의 통치 기간을 역산한 끝에 로물루스와 레무스에 의한 로마 건국연도를 기원전 813년에서 729년 사이로 추산했다. 파비우스(Quintus Fabius Pictor)는 기원전 747년일 것으로 추정했으나, 최종적으로 기원전 1세기에 활동한 작가 마르쿠스 테렌티우스 바로(Marcus Terentius Varro)에 의해 기원전 753년 – 그리스 역사의 ‘시작점’인 첫 올림피아 제전이 열렸던 기원전 776년과 비슷한 시점 – 으로 ‘밝혀졌다(?)’. 그리하여 로마가 지중해의 초강대국으로 부상하던 시기에 활동한 역사가들이 희망했던 대로, 로마 역사는 그리스와 로마 사이의 문화적 · 정치적 유사성 위에서 확정되었다.(그리스 역사가들은 전통적으로 로마가 그리스에 의해 설립되었다고 주장했다.)

     

    이 신화에 관련하여 가장 널리 읽히는 작품은 티투스 리비우스(Titus Livius, Livy, BC 59~AD 17)의 《로마사(Ab Urbe Condita)》, (할리카르낫소스의) 디오니시오스(Dionysius of Halicarnassus, BC 60~BC 7)의 《로마사(Roman Antiquities)》, 플루타르코스(Plutarch, 46~120년)의 《영웅전 – Life of Romulus》이다. 파비우스(Quintus Fabius Pictor, BC 270~BC 200)가 앞의 책들의 출처로 사용된다. 다른 중요한 출처는 오비디우스(Ovid)의 <Fasti>와 버질(Virgil)의 서사시 <Avenid>이다. 그 외 타키투스(56~120), 베르길리우스(Publius Vergilius Maro, BC 70~BC19) 등의 유명한 작가들 작품에 들어 있다.

    ※ 위 3개의 작품 영문 온라인 자료




     

    로물루스에 관한 신화는 몇 개의 에피소드로 나눌 수 있다. 신비로운 탄생과 로물루스와 레무스의 어린 시절, 쌍둥이 형제 시절, 레무스의 죽음과 로마의 창건, 사비니 여자들 납치 사건과 사비니와의 전쟁, 티투스 타티우스, 로마 기관의 설립, 로물루스의 죽음, 누마 폼필리우스의 계승으로 나눌 수 있다.

     

    ‘로물루스와 레무스’, 쌍둥이 신화가 로마 신화의 원래 부분이었는지 아니면 나중에 만들어졌는지와 함께 이 신화의 역사적 근거에 대해서는 계속 논쟁의 대상이다. 로마인들의 지도자상에다 낯익은 신화의 형식을 덧입힌 것으로 추측하지 않을 수 없다. 비록 역사적인 인물이 신화 로물루스의 근간을 이루는 정도는 분명하지 않지만 신화에 나오는 사건과 제도 · 기관은 로마의 기원과 문화적 전통을 둘러싼 신화의 핵심이다.

     

    ‘로물루스와 레무스’와 같은 건국신화는 민족의 조상 또는 창설자로서 각 민족들의 선두에 서 있거나 민족의 상상력이 사랑하는 모습으로서 민족의 영웅시대로 옮겨진 사람들이다. 부분적으로는 빛이 바랜 신들이고, 여러 신들의 아들들이며, 지리적 · 정치적 추상화인 신화의 영웅들이 여기 속한다. 그것도 무엇보다 한 민족에게 이름을 준 영웅이자 수장들은 그 민족의 통일성에 대한 신화적 대변자들이다.

     

    쌍둥이가 도시를 세운 ‘로물루스와 레무스’ 이야기는 그리스 신화의 ‘암토스와 제토스(Amphion and Zethus)’와도 유사하다. 암피온과 제투스는 제우스와 안티오페의 아들이었고, 그들은 쌍둥이 형제로 함께 테베(테바이)를 건국한 것으로 유명하다. (테베의 7개 성문과 고대 로마의 7개 언덕)

     

    프로이트의 초기 협력자였던 오토 랑크(Otto Rank)의 『영웅 탄생의 신화』의 책에서는 다음과 같은 사실을 다루고 있다.

    유력한 문화 민족은 어느 민족이 되었든…… 태곳적의 저희들 영웅이나 전설적인 왕이나 왕자, 종교의 교조(敎祖), 왕조의 개조(開祖), 제국이나 도시의 건설자, 요컨대 저희들의 민족적 영웅을 시적인 이야기나 전설을 통해 찬미해 왔다. 이들 민족은 이런 인물의 탄생이나 성장기 이야기를 환상적인 필체로 미화한다. 그런데 서로 멀리 떨어져 있고, 따라서 서로 아무 관계도 없는데도 불구하고 각 민족이 보유하고 있는 이야기는 놀라우리만치 비슷한 양상을 보이거나, 부분적으로는 그 한마디 한마디가 서로 일치한다는 것이다. 많은 연구자들은, 오래전부터 알려져 있던 이런 현상에 주목해 왔던 것이다.

    ‘추방당한 아기’라는 신화적 주제가 적용될 역사적인 인물 중에 가장 오래된 인물은 바빌로니아의 시조인 사르곤(Sargon)이다. 이를 이어 시작되는 영웅 이야기에서 우리에게 친숙한 영웅은 모세, 키루스(Cyrus), 그리고 로마의 시조 로물루스(Romulus)다. 그러나 오토 랑크는 이런 이름 이외에도 서사시나 전설에 등장하는 무수한 영웅적인 인물을 소개하는 데 이들 영웅에게는 ‘아기 추방 모티프(기아설화, 棄兒說話)’의 테마가 그대로 되풀이 되거나 그중의 일부가 중복되거나 한다. 그런 영웅이 바로 오이디푸스, 카르나(Karna), 파리스(Paris), 텔레포스(Telephos), 페르세우스(Perseus), 헤라클레스(Heracles), 길가메시(Gilgamesh), 암피온(Amphion) 그리고 제토스(Zethos) 등이다.

    큰 범주로 보면 헤롯 왕의 유아 학살을 피해 예수 가족이 이집트로 피신하는 성경의 내용과 이집트 신화에서 이시스가 자신들을 죽이려는 세트를 피해 그녀의 어린 아들을 데리고 도망하는 이야기도 포함시킬 수 있고, 우리나라에서는 고구려 주몽신화가 예가 되겠다. 또한 제우의 탄생, 비슈누의 화신 크리슈나의 탄생도 유사하다고 볼 수 있다.

     
    ※ http://yellow.kr/blog/?p=3925 에서 발췌

    출처 http://yellow.kr/blog/?p=3925

    이 게시물을 추천한 분들의 목록입니다.
    푸르딩딩:추천수 3이상 댓글은 배경색이 바뀝니다.
    (단,비공감수가 추천수의 1/3 초과시 해당없음)

    죄송합니다. 댓글 작성은 회원만 가능합니다.

    번호 제 목 이름 날짜 조회 추천
    29866
    현 정부 검찰이 개혁되어야 이유? 검찰과 일본의 연결고리에 관한 영상 저스피스 19/09/14 00:13 237 0
    29865
    김씨가 왜 그렇게 많을까요? [2] 다몰라 19/09/11 09:42 532 0
    29864
    1650년의 세계 역사지도입니다. [1] 옐로우황 19/09/08 11:03 734 1
    29863
    전범기 알라기 [많은 공유 부탁드립니다.] 진실이범 19/09/07 11:57 295 1
    29862
    사진 획인해주세요 (의견 받습니다) 진실이범 19/09/04 21:36 573 3
    29861
    프랑스의 역사 1부 - 백년전쟁과 잔다르크 디아스 19/09/04 12:04 413 0
    29860
    도움!!) 독도는 우리나라 땅 입니까 [7] 허벅지하앍 19/09/02 13:51 722 0
    29859
    그리스 로마신화 - 인류의 탄생(유튜브) 공극어 19/08/31 21:48 311 1
    29857
    경술국치, 그 치욕을 더듬어 오늘을 산다 [포토 뉴스] pema 19/08/28 19:01 490 2
    29856
    그들은 사라졌는가? [3] 창작글 벚꽃피는날 19/08/27 18:39 708 2
    29855
    일본 개항에 대한 오해가 많은데.. [1] 미학자 19/08/26 22:22 606 1
    29854
    만화노무현1 노무현의 아버지가 사실은 봉하마을에서 왕따 당했다는데... [1] 창작글 홍대나그린 19/08/25 21:47 586 1
    29853
    실제로 왕앞에서 기침하면 어떠한 처벌을 받을까요? [1] 집나간후치 19/08/25 20:12 712 0
    29852
    로마 온난기 (로마 기후최적기) – 기원 전후 200년 [1] 옐로우황 19/08/22 17:20 720 1
    29851
    황현필 한국사 유튜브 아르마딜로 19/08/20 02:06 1482 5
    29850
    고종이 사용한 황제라는 칭호와 대한제국이란 명칭에관하여 [3] 창작글 넉대다 19/08/19 20:47 635 1
    29849
    한국어와 똑같은 언어가 인도에.. [7] 다내꺼약 19/08/18 21:59 1233 1
    29848
    중국관련해서 궁금한게 있어요 [10] 로이에 19/08/16 13:26 775 1
    29846
    우키시마호 생존자 "모두가 죽기 전에 결론을 내려주십시오" [2] 펌글 pema 19/08/14 12:32 679 1
    29845
    로마 건국 - 기원전 753년 옐로우황 19/08/13 11:14 1060 1
    29844
    [의열단100주년] 목숨 바친 항일 투쟁..잊혀져만 가는 영웅들 pema 19/08/12 19:50 443 0
    29843
    붉은 악마의 공식 캐릭터. 치우천왕 [7] 창작글 거북이는자라 19/08/12 16:17 1106 0/5
    29842
    조선인 수감자 끌고 간 日, 패망하자 1200여명 학살·매장 추정 분권나라 19/08/12 09:11 514 0
    29841
    질문점여 [2] ㅡㅠ 19/08/10 14:18 338 1
    29840
    <납치.포로>에 대한 일본과 한국역사속 사용언어 고찰(3) 창작글 다윗김 19/08/08 11:04 397 0
    29838
    [JTBC] 731부대, 남한 첫 마루타 피해자를 찾다 분권나라 19/08/05 22:40 620 1
    29837
    [유튜브] 아베 신조 일본 총리, 그 가문의 역사 당나귀삼춘 19/08/04 11:03 615 0
    로물루스와 레무스 – 로마 건국 신화 옐로우황 19/08/03 16:00 588 0
    29835
    일본 창작글 EG210 19/08/02 14:48 644 0
    29834
    한국인들은 일본에 감사할줄 모른다 [4] 펌글 허우적대는人 19/08/01 21:14 2575 12
    [1] [2] [3] [4] [5] [6] [7] [8] [9] [10] [다음10개▶]
    단축키 운영진에게 바란다(삭제요청/제안) 운영게 게시판신청 자료창고 보류 개인정보취급방침 청소년보호정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