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바일 오유 바로가기
http://m.todayhumor.co.kr
분류 게시판
베스트
  • 베스트오브베스트
  • 베스트
  • 오늘의베스트
  • 유머
  • 유머자료
  • 유머글
  • 이야기
  • 자유
  • 고민
  • 연애
  • 결혼생활
  • 좋은글
  • 자랑
  • 공포
  • 멘붕
  • 사이다
  • 군대
  • 밀리터리
  • 미스터리
  • 술한잔
  • 오늘있잖아요
  • 투표인증
  • 새해
  • 이슈
  • 시사
  • 시사아카이브
  • 사회면
  • 사건사고
  • 생활
  • 패션
  • 패션착샷
  • 아동패션착샷
  • 뷰티
  • 인테리어
  • DIY
  • 요리
  • 커피&차
  • 육아
  • 법률
  • 동물
  • 지식
  • 취업정보
  • 식물
  • 다이어트
  • 의료
  • 영어
  • 맛집
  • 추천사이트
  • 해외직구
  • 취미
  • 사진
  • 사진강좌
  • 카메라
  • 만화
  • 애니메이션
  • 포니
  • 자전거
  • 자동차
  • 여행
  • 바이크
  • 민물낚시
  • 바다낚시
  • 장난감
  • 그림판
  • 학술
  • 경제
  • 역사
  • 예술
  • 과학
  • 철학
  • 심리학
  • 방송연예
  • 연예
  • 음악
  • 음악찾기
  • 악기
  • 음향기기
  • 영화
  • 다큐멘터리
  • 국내드라마
  • 해외드라마
  • 예능
  • 팟케스트
  • 방송프로그램
  • 무한도전
  • 더지니어스
  • 개그콘서트
  • 런닝맨
  • 나가수
  • 디지털
  • 컴퓨터
  • 프로그래머
  • IT
  • 안티바이러스
  • 애플
  • 안드로이드
  • 스마트폰
  • 윈도우폰
  • 심비안
  • 스포츠
  • 스포츠
  • 축구
  • 야구
  • 농구
  • 바둑
  • 야구팀
  • 삼성
  • 두산
  • NC
  • 넥센
  • 한화
  • SK
  • 기아
  • 롯데
  • LG
  • KT
  • 메이저리그
  • 일본프로야구리그
  • 게임1
  • 플래시게임
  • 게임토론방
  • 엑스박스
  • 플레이스테이션
  • 닌텐도
  • 모바일게임
  • 게임2
  • 던전앤파이터
  • 마비노기
  • 마비노기영웅전
  • 하스스톤
  • 히어로즈오브더스톰
  • gta5
  • 디아블로
  • 디아블로2
  • 피파온라인2
  • 피파온라인3
  • 워크래프트
  • 월드오브워크래프트
  • 밀리언아서
  • 월드오브탱크
  • 블레이드앤소울
  • 검은사막
  • 스타크래프트
  • 스타크래프트2
  • 베틀필드3
  • 마인크래프트
  • 데이즈
  • 문명
  • 서든어택
  • 테라
  • 아이온
  • 심시티5
  • 프리스타일풋볼
  • 스페셜포스
  • 사이퍼즈
  • 도타2
  • 메이플스토리1
  • 메이플스토리2
  • 오버워치
  • 오버워치그룹모집
  • 포켓몬고
  • 파이널판타지14
  • 배틀그라운드
  • 기타
  • 종교
  • 단어장
  • 자료창고
  • 운영
  • 공지사항
  • 오유운영
  • 게시판신청
  • 보류
  • 임시게시판
  • 메르스
  • 세월호
  • 원전사고
  • 2016리오올림픽
  • 2018평창올림픽
  • 코로나19
  • 2020도쿄올림픽
  • 게시판찾기
  • 게시물ID : gomin_1801161
    작성자 : 김승주
    추천 : 0
    조회수 : 2133
    IP : 175.223.***.114
    댓글 : 0개
    등록시간 : 2024/02/16 19:03:19
    http://todayhumor.com/?gomin_1801161 모바일
    밤낮으로 길거리입니다..
    밤낮으로 노숙생활중 입니다..정말 어디서부터

    ​적어야할지 부디 끝까지..

    ​ 읽어주시면 정말 고맙습니다..

    ​ 현재 폰까지 없는 상황이라 도서관에서

    컴퓨터로 글을 적었습니다. 정말로

    ​지푸라기 잡는 마음으로 적어봅니다.

    ​원래는 고시원에서 지내다가 

    정말 생활비 아끼며  일용직다니다 생활고로

    ​​숨막히게 버텼는데  결국 배운게없어 숙식일갈 준비

    ​했다가 다리 다치고서 일하는 횟수가 줄었지만

    ​근근히 버티었습니다 그러다

    예전에 ​빛을 계속 놔둔게 화근이 되서

    ​채납압류 들어오고 압류된 잔액이 

    ​​​얼마안되지만 저에게는

    ​생활비 방세 낼돈 전부였는데

    ​국민 우리 1금융통장이 압류 바람에 방세미납 되어서

    고시원 주인분께 사정했지만 전에도 이런일이 
    ​ 
    ​많아서 돈안내고 간사람들 있은뒤 미루는건 안된다셔서

    ​​고시원에서 결국 방세 입금날 나오게 되었습니다 

    ​​수중에 얼마 안되는 현금으로

    ​생활용품들은 ​배낭에 넣기 버거워서 버리려다 어차피

    ​배낭에 옷가지랑 챙기면 다 들고 다니기 벅차기에

    ​지하철보관함 큰곳에 넣두고 첫날에 찜질방에 가서

    숙식​일자리 알아보다 잠들었는데 폰을 분실하게

    ​되었습니다.. 빚에 혼자 숨막히게 버텼는데 엎친대

    ​덮친격으로 폰분실하고

    ​너무 허탈했고 허둥지둥 찾아보려 애쓰다

    ​카운터에 애기해도 나중에라도 분실물

    ​나오면 연락드린다는데 적어줄

    ​연락처도 없고 어릴적 부모님 돌아가시고 

    ​줄곧 혼자몸으로 살면서 

    ​ 제가 열심히 잘 살아오지는 못했지만 

    혼자몸으로 정신다도 다니면서 아둥바둥 살아왓는데

    ​폰잃어버리고 사이가 가깝지 않지만 도움청할 지인번호도

    ​기억안나고 그렇게 설연휴 덮치고 12일까지는

    ​수중에 현금으로 찜질방에서 버텼습니다

    ​정말 라면한끼도 사먹기 버거워서 남들이 먹다가

    ​두고간 음식물 주어먹기도 하고 설만버티고

    ​인력사무소 어디든 갈계획이였는데 연휴중간에

    ​돈은 다 떨어지고 밖에서 집도 폰도없이 무일푼으로

    ​배낭한가득 짊어진채 나서기가 도저히 엄두가

    ​나질않아서 찜질방에서 무전취식을 하게 되었습니다 

    ​그렇게 종일 굶고 굶으며 명절만 버티고 인력소가서

    죽기살기로 매일 일하자 다짐도 전에 찜질방에서

    14일 아침되니까 저에게 요금 내라고 오셔서

    ​제가 지금 생각해도 말주변이 너무 없었고 철이 덜들었
    ​는지
    ​너무 창피했습니다. 오전에 사람이 정말 많았었고

    ​큰소리로 요금문제 애기하시기에 너무 죄송했고

    ​그렇게 결국 신분증 맞기고 돌려드리기하고

    약속하고 길거리로

    ​나오게 되었습니다. 정말 태어나서 노숙을 해보니

    ​배고픔도 배고픔이지만 말로 표현 못할정도로

    ​막막해서 어디 한곳에 앉아 있기도 했지만 몸도

    ​힘들지만 정신적으로 너무 힘들었습니다

    ​아침되면 인력사무소 가서 사정애기했는데

    노가다는 신분증 안전화 없으면 안된대서 안전화

    당일 일당에서 제외하고 빌려주는곳도 있는데

    신분증없으면 되는곳이 한곳도 없어서 길거리에서

    ​어떡할지 생각에 압박감 무력감 지침에 몸이 너무

    ​힘든데 불안함 마음에 무작정 도착점없이

    ​하루는 무작정 걸었습니다 그렇게 새볔엔 진짜

    ​추운게 너무 고통스러워서 건물화장실 옴겨 다니며

    ​변기에 앉아 버티고 그렇게 오늘까지 버티고 있습니다

    물은 화장실 다닐때 물병주은거로 물받아서 마시고

    ​제가 정말 극으로 내성적이고 정신과도 다녔었습니다

    ​그렇게 버티다가 도저히 답이 안나와서 후불피시방

    ​있을지 찾아보게 된게 정말 스무군대 넘게 피시방

    ​다닌거 같습니다. 후불로 계산하는 피시방이

    ​단 한곳도 없어서 결국에 돌아다니고 돌아다니다

    도서관에 오게 되었습니다 여기도 처음에

    신분증에 폰 번호 가입해야 이용되는데 제가 더이상

    ​갈곳이 없고 상황도 체력도 극에 달하다보니

    정말 도서관 직원분께 절실하게 사정해서

    ​두시간만 이용할수 있게 허락받았습니다.​

    ​그렇게 도서관 pc로 알바천국도 보고 했지만

    폰도 신분증도  공중전화쓸 동전도 없이 당장에

    배고픔이 너무 심해지다가 멍해지다가

    ​물만 계속 마시는거 반복하니 단돈 얼마라도

    ​삼각김밥이라도 저에게 너무 필요해서 배고픔에

    ​막막함에

    ​너무 절실해서 적게 되었습니다

    ​​부산은행 2471 2037 0145 ㅊㅅㅇ 조금만 

    ​부탁드립니다..

    ​정말로 조금만이라도 구한다면 길에서 저에게

    ​너무 큰 힘이 되어서 솔직하게 연락드리고

    ​갚을 방법이 지금은 막막해서 약속못드리지만

    ​정말 확실한건 헛으루 쓰지않고 정말 아끼고

    ​노숙생활 벗어나는데 노력하겠습니다..

    ​부디 정말 

    ​부산은행 2471 2037 0145 ㅊㅅㅇ 

    무릎꿇는 심정입니다.. 도서관에서도 두시간만

    pc쓰고 나가라 하셔서 절실합니다..

    ​도서관 오기전 반나절을 후불 pc방을 노숙한지

    ​며칠된 몸으로 굶으며 종일 다닌게 지금 몸이 너무

    ​고통스럽습니다 정말 정신집중 하려 노력했고

    ​필사적으로 적은거 같습니다.. 폰이 없어서 잔액을

    ​확인할 수 없어서 정말 편의점atm 확인해서

    ​ 이천원정도만

    있었으면 소원입니다

    ​염치없지만 곧 길로 나가야되어서 

    ​배가 너무 고픕니다 저 자신의 힘듬으로 도움요청

    하고 이기적이여서 죄송합니다.. 저도 살면서

    잘한일이라고는 없는거 같은데 정말 언젠가
    저도 누군갈

    돕는 사람 되도록 살겠습니다

    배가 너무 고프다 못해 죽을거 같아서​ 정말 김밥한줄

    구해주시면 은혜 평생 잊지 않겠습니다..
    ​ 

    이 게시물을 추천한 분들의 목록입니다.
    푸르딩딩:추천수 3이상 댓글은 배경색이 바뀝니다.
    (단,비공감수가 추천수의 1/3 초과시 해당없음)

    죄송합니다. 댓글 작성은 회원만 가능합니다.

    번호 제 목 이름 날짜 조회 추천
          고민게시판 익명악플에 대해 좀 더 단호히 대처하겠습니다.
          익명 기능 악용에 대한 제재조치를 적용했습니다.
    1801540
    전직장에서 재입사권유 받았습니다 [6] 베스트금지 익명Z2dla 24/04/16 16:20 2585 1
    1801539
    엄마랑 크게 싸웠어요 [9] 베스트금지 익명bm5mZ 24/04/16 13:15 2288 1
    1801538
    다른 고민 글 읽다 생각나서 쓰는 손절한 이야기 [1] 베스트금지 익명Y2NjY 24/04/16 12:02 1982 3
    1801537
    소신있게 투표했지만 실패한 기분이 든다. [2] 익명ZGlrZ 24/04/16 11:03 1981 0
    1801536
    타고난성향 때문에 살아가는데있어 도움안되나요? [6] 베스트금지 익명aWliZ 24/04/16 10:58 1998 1
    1801535
    저 지금 뭐부터 해야 해요? [10] 베스트금지 익명aWVsa 24/04/16 10:15 2053 1
    1801534
    공방이름 괜찮은거 없을까요.. [18] 창작글 유혜다 24/04/15 22:27 2155 1
    1801531
    19) 출산 후 므흣한 시간은 언제부터? [8] 베스트금지베오베금지외부펌금지 익명ZmVnZ 24/04/15 13:30 3346 1
    1801527
    탈모 MTS 솔루션 visualwhit 24/04/15 07:51 1832 0
    1801526
    우울감을 자각한 뒤... [4] 베스트금지 익명Y2NjY 24/04/15 04:30 2126 1
    1801525
    트라우마 visualwhit 24/04/15 04:24 1774 0
    1801521
    예전에 좋아했던 누나가 이혼한거같아요 [13] 베스트금지베오베금지외부펌금지 익명Z2pvb 24/04/14 22:33 2782 1/11
    1801520
    억울한 이야기 [3] visualwhit 24/04/14 17:09 1932 0
    1801519
    뒤통수 조심해야되는 이유 [2] visualwhit 24/04/14 17:06 1948 0/4
    1801517
    (뇌피셜) 여유증 이렇게 하면 없어지지 않을까요? [8] 창작글 익명ZWVna 24/04/14 15:03 1893 1
    1801514
    과묵한 사람이라서 갖는 고민들 [4] 베스트금지외부펌금지 익명ZGdpZ 24/04/14 09:35 1773 1
    1801511
    이유를 모르겠는 마주칠 때마다 불편한 사람이 있습니다.. [6] 베스트금지 익명ZmRoZ 24/04/14 00:33 1927 1
    1801510
    같이 사는 친구와 말하는 방식으로 사소한 갈등 [5] 베스트금지베오베금지외부펌금지 익명ampqZ 24/04/13 23:55 1802 0
    1801509
    30중반 미혼여자 드디어 천만원 넘기다!!! [9] 베스트금지 익명ZGdpZ 24/04/13 17:08 2676 25
    1801506
    남동생의 약혼녀의 호칭을 뭐라고 해야할까요?? [4] 익명ZmJmZ 24/04/12 19:57 2406 2
    1801505
    나에겐 왜 아무도 말을 안걸까요? [21] 베스트금지 익명cGlqa 24/04/12 11:59 2638 1
    1801503
    회사에서 핸드폰 사용금지.. [21] 베스트금지 익명ZWJjZ 24/04/12 05:19 3330 1
    1801502
    4호선 변태?이상한 아저씨... [6] 베스트금지 익명ZWZpZ 24/04/11 23:33 2714 2
    1801501
    후배가 한 말을 건너서 들었는데 기분이 이상합니다. [10] 베스트금지 익명ZWNkZ 24/04/11 12:42 2655 2
    1801500
    부산으로 내려가서 제2의 인생 살고싶어요.. [11] 베스트금지 익명ZmZla 24/04/11 12:35 2441 0
    1801499
    나같으신분 [7] 베스트금지 익명ZmZna 24/04/11 09:44 2049 1
    1801498
    아기 때 사진 한 장도 없으신 분 계신가요? [7] 베스트금지 익명ZWZpZ 24/04/11 09:36 2129 0
    1801497
    간호과에서 간호과로 편입 [2] 베스트금지 익명Y2dmY 24/04/11 08:55 2049 0
    1801496
    어딜가나 사람들이 제게 바라는게 많은건지...? [5] 베스트금지 익명Z2diZ 24/04/10 11:09 2240 1
    1801495
    원글 펑 [4] 베스트금지베오베금지외부펌금지 익명aWlsa 24/04/10 02:53 2380 1
    [1] [2] [3] [4] [5] [6] [7] [8] [9] [10] [다음10개▶]
    단축키 운영진에게 바란다(삭제요청/제안) 운영게 게시판신청 자료창고 보류 개인정보취급방침 청소년보호정책 모바일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