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바일 오유 바로가기
http://m.todayhumor.co.kr
분류 게시판
베스트
  • 베스트오브베스트
  • 베스트
  • 오늘의베스트
  • 유머
  • 유머자료
  • 유머글
  • 이야기
  • 자유
  • 고민
  • 연애
  • 결혼생활
  • 좋은글
  • 자랑
  • 공포
  • 멘붕
  • 사이다
  • 군대
  • 밀리터리
  • 미스터리
  • 술한잔
  • 오늘있잖아요
  • 투표인증
  • 새해
  • 이슈
  • 시사
  • 시사아카이브
  • 사회면
  • 사건사고
  • 생활
  • 패션
  • 패션착샷
  • 아동패션착샷
  • 뷰티
  • 인테리어
  • DIY
  • 요리
  • 커피&차
  • 육아
  • 법률
  • 동물
  • 지식
  • 취업정보
  • 식물
  • 다이어트
  • 의료
  • 영어
  • 맛집
  • 추천사이트
  • 해외직구
  • 취미
  • 사진
  • 사진강좌
  • 카메라
  • 만화
  • 애니메이션
  • 포니
  • 자전거
  • 자동차
  • 여행
  • 바이크
  • 민물낚시
  • 바다낚시
  • 장난감
  • 그림판
  • 학술
  • 경제
  • 역사
  • 예술
  • 과학
  • 철학
  • 심리학
  • 방송연예
  • 연예
  • 음악
  • 음악찾기
  • 악기
  • 음향기기
  • 영화
  • 다큐멘터리
  • 국내드라마
  • 해외드라마
  • 예능
  • 팟케스트
  • 방송프로그램
  • 무한도전
  • 더지니어스
  • 개그콘서트
  • 런닝맨
  • 나가수
  • 디지털
  • 컴퓨터
  • 프로그래머
  • IT
  • 안티바이러스
  • 애플
  • 안드로이드
  • 스마트폰
  • 윈도우폰
  • 심비안
  • 스포츠
  • 스포츠
  • 축구
  • 야구
  • 농구
  • 바둑
  • 야구팀
  • 삼성
  • 두산
  • NC
  • 넥센
  • 한화
  • SK
  • 기아
  • 롯데
  • LG
  • KT
  • 메이저리그
  • 일본프로야구리그
  • 게임1
  • 플래시게임
  • 게임토론방
  • 엑스박스
  • 플레이스테이션
  • 닌텐도
  • 모바일게임
  • 게임2
  • 던전앤파이터
  • 마비노기
  • 마비노기영웅전
  • 하스스톤
  • 히어로즈오브더스톰
  • gta5
  • 디아블로
  • 디아블로2
  • 피파온라인2
  • 피파온라인3
  • 워크래프트
  • 월드오브워크래프트
  • 밀리언아서
  • 월드오브탱크
  • 블레이드앤소울
  • 검은사막
  • 스타크래프트
  • 스타크래프트2
  • 베틀필드3
  • 마인크래프트
  • 데이즈
  • 문명
  • 서든어택
  • 테라
  • 아이온
  • 심시티5
  • 프리스타일풋볼
  • 스페셜포스
  • 사이퍼즈
  • 도타2
  • 메이플스토리1
  • 메이플스토리2
  • 오버워치
  • 오버워치그룹모집
  • 포켓몬고
  • 파이널판타지14
  • 배틀그라운드
  • 기타
  • 종교
  • 단어장
  • 자료창고
  • 운영
  • 공지사항
  • 오유운영
  • 게시판신청
  • 보류
  • 임시게시판
  • 메르스
  • 세월호
  • 원전사고
  • 2016리오올림픽
  • 2018평창올림픽
  • 코로나19
  • 2020도쿄올림픽
  • 게시판찾기
  • 게시물ID : gomin_1801155
    작성자 : 익명Y2NjZ
    추천 : 0
    조회수 : 2589
    IP : Y2NjZ (변조아이피)
    댓글 : 6개
    등록시간 : 2024/02/15 16:24:37
    http://todayhumor.com/?gomin_1801155 모바일
    어머니한테 섭섭해요...
    옵션
    • 베스트금지

    20살때 집이 정말 완전히 망하고 아버지가 돌아가셨습니다.

     

    지금은 나이가 40살이구요.. 저도 안해본일 없고, 어머니도 찜질방매점, 노점등 닥치는데로 하셨구요..

     

    살면서 다른집도 다 하는 일상적인 말다툼은 몇번 한적 있지만 친구들이나 어머니친구들 친척들 사이에서 제 별명이 효자아들

    이라할정도로 진심을 다해서 엄마한테 잘했고 잘하려고 노력했습니다

    돌아가신 할머니가 아버지 돌아가셨을때도 저희 엄마보고 "너는 xx이 있어서 괜찬을거다.." 라고 하시고..

     

    제가 30살 되던 무렵부터 저와 누나랑 같이 시장에서 반찬가게를 하시게 됐는데 시작하기전에 잘됄까 걱정됀다하더라구요

    그래서 제가 잘된다고..성공한다고... 기운내서 하라고 했습니다.. 

    이런말 하면서도 새벽에 다 잠들면 밖에 나가서 1~2시간동안 성당 다른곳3~4군데 돌며 엄마가게 잘돼게해달라고 거의 매일 기도했습니다.

    (종교가 천주교)

     

    다행이도 가게는 잘돼더라구요.. 누나는 월급을 400씩 받았고 저도 월급을 주시려고 했지만 저는 엄마가게일인데 도와주는게 맞다고 하고

    월급안받았습니다.. 대신에 핸드폰비 같은 공과금은 내주시고 용돈은 전에 모은거 좀 쓰거나 주식이나 코인조금 하고...

    10년정도 가게를 하시다 작년 9월경에 그만두셨습니다..

     

    그동안 고생했으니 좀 쉬자고 하셔서 쉬었죠.. 

    그러다가 설 명절끝나고 저한테 이제 뭐할거냐고 하시더라구요..

    엄마 본인도 요양보호사 따서 파트타임으로 일할거라고.. 그래서 저는 

    반찬가게 해봤으니 동네에 작은가게 하나 얻어서 네이버 스마트스토어같은것부터 시작해서 반찬 온라인판매 해보고 싶다고 했습니다

    엄마도 요양보호사 하지말고 와서 반찬 좀 만들어주고 나 갈켜주고 하면 요양보호사 하는거만큼 주겠다했어요..

     

    엄마가 처음에는 망하더라도 한번해봐.. 망하면 어쩔수 없지.. 라고 말해주더라구요..

    그런데 이것저것 물으시더니 갑자기

    "망할까봐 돈아까워서 돈 빌려주기 싫다" 이런식으로 말하시는거에요..

    저는 몇년을 월급 안받아 모은 돈도 거의 없고 엄마가 반찬을 안갈켜주면 반찬 쪽으로는 할수도 없습니다..

    그렇다고 다른 가게를 생각해도 돈도 그냥 그렇고..

     

    솔직히 너무 섭섭해요.. 엄마한테 뭘 바라고 잘한건 아니지만..

    다시 잘해보려고 해도 계속 저 말이 머리에 생각나고..

    제 상황에 알아서 눈치보는데 일안하고 집에서 놀고있다고 뭐라하시고.. 

     

    섭섭해도 돼는걸까요? 

    제가 너무 왜곡해서 생각하는걸까요?


    이 게시물을 추천한 분들의 목록입니다.
    푸르딩딩:추천수 3이상 댓글은 배경색이 바뀝니다.
    (단,비공감수가 추천수의 1/3 초과시 해당없음)

    죄송합니다. 댓글 작성은 회원만 가능합니다.

    번호 제 목 이름 날짜 조회 추천
          고민게시판 익명악플에 대해 좀 더 단호히 대처하겠습니다.
          익명 기능 악용에 대한 제재조치를 적용했습니다.
    1801467
    33살 일본 워홀 고민 (워홀 비자 있음) [8] 베스트금지 익명Z2Vqb 24/04/05 12:45 2564 2
    1801466
    30대중반 남자지갑 추천 좀 부탁드려요 [8] Vladimiro 24/04/05 11:35 2312 0
    1801463
    직장고민입니다 [3] 베스트금지 익명aWVqa 24/04/05 09:40 2108 0
    1801462
    직장고민입니다 [11] 익명amptZ 24/04/05 01:03 2412 2
    1801458
    30대 되서 포경수술 했는데 죽고 싶습니다... [19] 베스트금지베오베금지외부펌금지 익명aGhoa 24/04/03 16:43 3935 3
    1801457
    나는 살아도 되는 사람인가? (스압) [3] 익명YmNjY 24/04/03 11:10 2815 0
    1801455
    오늘 퇴사한다고 말했습니다. [14] 베스트금지 익명Z2doZ 24/04/02 22:32 3104 0
    1801454
    차 경적소리 [5] 게이남 24/04/02 22:06 2706 0
    1801451
    두회사중 어디가나아보이나요? [13] 꾸릉뀨릉 24/04/02 11:07 3167 0
    1801449
    인생 난이도가 너무 높아요 [8] 베스트금지 익명ZWVma 24/04/02 07:58 3148 2
    1801448
    왜케 바람을 피려고 할까요 [10] 베스트금지외부펌금지 익명ampqa 24/04/02 04:36 3647 3
    1801447
    탈모는 코털이나 겨털 꼬추털에나 났으면 좋겠다 [22] 고통스러운가 24/04/01 23:48 3032 10
    1801445
    내일 서울 니트코디 오바일까요 [2] 베스트금지 익명cG5oZ 24/04/01 19:58 2706 0
    1801441
    빨래방갈때 빨래 담아갔던 봉투나 가방에 다시 담아오시나요? [12] 베스트금지 익명a2tna 24/03/31 01:10 3452 1
    1801440
    [회사생활] 상사가 내 동료를 험담할 때 [18] 익명aGhua 24/03/31 00:13 3393 1
    1801439
    37살 취업할 수 있을까요..? [15] 베스트금지 익명Z2dlY 24/03/30 21:00 3648 6
    1801437
    결혼하면 원래 연락을 잘 안하게 되나요? [10] 베스트금지 익명bmlkZ 24/03/30 19:03 3614 2
    1801436
    매사에 부정적인 아빠 때문에 정신이 썩는거 같아요 [3] 베스트금지베오베금지외부펌금지 익명aGhha 24/03/30 12:57 3339 0
    1801435
    학교 기숙사는 원래 이런거예요? [1] 베스트금지 익명ZWdoa 24/03/30 08:43 3185 0
    1801434
    힘들때 애인이 곁에 있어줬음 하는 건 욕심일까요.. [8] 베스트금지외부펌금지 익명amZuc 24/03/30 04:49 3236 2
    1801433
    핸드폰 키보드 써도써도 고민입니다 [9] 고통스러운가 24/03/30 04:03 3167 0
    1801431
    30대이상 유부남형들 조언좀 부탁드립니다 (유부남만 필수) [15] 베스트금지 익명YmdlY 24/03/30 02:04 3462 0
    1801428
    다시 일어날수있다고해주세요 [6] 베스트금지 익명ZWdoa 24/03/29 10:47 2857 6
    1801427
    임신중입니다. [7] 창작글베스트금지 익명Y2VkY 24/03/29 00:20 3433 13
    1801426
    회사 재지원 [4] 베스트금지베오베금지외부펌금지 익명Z2ZrZ 24/03/28 22:13 3077 1
    1801424
    혹시 직장 상사에게 쌍욕이나 맞으면서 회사 다니시는분 계신가요? [12] 파이투 24/03/28 21:16 3168 1
    1801423
    공중화장실에 가면 가끔씩 식겁합니다. [4] 익명ZGFja 24/03/28 19:12 3281 1
    1801422
    회피형인간 [13] 베스트금지 익명ZmVna 24/03/28 18:25 2939 2
    1801421
    너무 [2] 베스트금지 익명ZWdoa 24/03/28 14:56 2424 1
    1801420
    프로필 촬영 인화 [1] 베스트금지 익명b29wb 24/03/28 11:34 2598 0
    [1] [2] [3] [4] [5] [6] [7] [8] [9] [10] [다음10개▶]
    단축키 운영진에게 바란다(삭제요청/제안) 운영게 게시판신청 자료창고 보류 개인정보취급방침 청소년보호정책 모바일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