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바일 오유 바로가기
http://m.todayhumor.co.kr
분류 게시판
베스트
  • 베스트오브베스트
  • 베스트
  • 오늘의베스트
  • 유머
  • 유머자료
  • 유머글
  • 이야기
  • 자유
  • 고민
  • 연애
  • 결혼생활
  • 좋은글
  • 자랑
  • 공포
  • 멘붕
  • 사이다
  • 군대
  • 밀리터리
  • 미스터리
  • 술한잔
  • 오늘있잖아요
  • 투표인증
  • 새해
  • 이슈
  • 시사
  • 시사아카이브
  • 사회면
  • 사건사고
  • 생활
  • 패션
  • 패션착샷
  • 아동패션착샷
  • 뷰티
  • 인테리어
  • DIY
  • 요리
  • 커피&차
  • 육아
  • 법률
  • 동물
  • 지식
  • 취업정보
  • 식물
  • 다이어트
  • 의료
  • 영어
  • 맛집
  • 추천사이트
  • 해외직구
  • 취미
  • 사진
  • 사진강좌
  • 카메라
  • 만화
  • 애니메이션
  • 포니
  • 자전거
  • 자동차
  • 여행
  • 바이크
  • 민물낚시
  • 바다낚시
  • 장난감
  • 그림판
  • 학술
  • 경제
  • 역사
  • 예술
  • 과학
  • 철학
  • 심리학
  • 방송연예
  • 연예
  • 음악
  • 음악찾기
  • 악기
  • 음향기기
  • 영화
  • 다큐멘터리
  • 국내드라마
  • 해외드라마
  • 예능
  • 팟케스트
  • 방송프로그램
  • 무한도전
  • 더지니어스
  • 개그콘서트
  • 런닝맨
  • 나가수
  • 디지털
  • 컴퓨터
  • 프로그래머
  • IT
  • 안티바이러스
  • 애플
  • 안드로이드
  • 스마트폰
  • 윈도우폰
  • 심비안
  • 스포츠
  • 스포츠
  • 축구
  • 야구
  • 농구
  • 바둑
  • 야구팀
  • 삼성
  • 두산
  • NC
  • 넥센
  • 한화
  • SK
  • 기아
  • 롯데
  • LG
  • KT
  • 메이저리그
  • 일본프로야구리그
  • 게임1
  • 플래시게임
  • 게임토론방
  • 엑스박스
  • 플레이스테이션
  • 닌텐도
  • 모바일게임
  • 게임2
  • 던전앤파이터
  • 마비노기
  • 마비노기영웅전
  • 하스스톤
  • 히어로즈오브더스톰
  • gta5
  • 디아블로
  • 디아블로2
  • 피파온라인2
  • 피파온라인3
  • 워크래프트
  • 월드오브워크래프트
  • 밀리언아서
  • 월드오브탱크
  • 블레이드앤소울
  • 검은사막
  • 스타크래프트
  • 스타크래프트2
  • 베틀필드3
  • 마인크래프트
  • 데이즈
  • 문명
  • 서든어택
  • 테라
  • 아이온
  • 심시티5
  • 프리스타일풋볼
  • 스페셜포스
  • 사이퍼즈
  • 도타2
  • 메이플스토리1
  • 메이플스토리2
  • 오버워치
  • 오버워치그룹모집
  • 포켓몬고
  • 파이널판타지14
  • 배틀그라운드
  • 기타
  • 종교
  • 단어장
  • 자료창고
  • 운영
  • 공지사항
  • 오유운영
  • 게시판신청
  • 보류
  • 임시게시판
  • 메르스
  • 세월호
  • 원전사고
  • 2016리오올림픽
  • 2018평창올림픽
  • 코로나19
  • 2020도쿄올림픽
  • 게시판찾기
  • 게시물ID : freeboard_2023877
    작성자 : 김의박
    추천 : 0
    조회수 : 629
    IP : 172.71.***.8
    댓글 : 0개
    등록시간 : 2024/04/13 22:47:45
    http://todayhumor.com/?freeboard_2023877 모바일
    나답게 쓴다는 것.
    옵션
    • 창작글

    여러분 안녕하세요? 김의박 입니다.



    오늘은 옷 가게로 쇼핑을 갔습니다.



    새로운 시즌에 맞춰 


    간단한 정장을 맞추기 위해 방문했는데요.



    여러 곳을 들렀지만


    그중에서도 한 옷 가게가 기억에 남습니다.



    그 가게는 입구에 들어설 때부터


    텐션이 예사롭지 않은 직원분이 계셨습니다.



    "어맛!!! 어서오세요!!"



    마치 20년 만에 만난 친구를 만난 것처럼


    반가워해주시는 모습에 


    순간적으로 몹시 당황했습니다.



    "네, 안녕하세요~"



    간단한 인사를 마치자마자


    미리 준비한듯한 질문 폭격을 던지기 시작합니다.



    "어떤 옷을 찾으시나요?"



    "사이즈는 어떤 걸로 찾으세요?"



    "어디 갈 때 입으실 건가요?"



    "받쳐 입을 옷은 있으세요?"



    "세트로 찾으시나요?" 



    찰나의 순간에 많은 문장을 들으니


    정신이 혼미해지기 시작합니다.



    고막도 예상치 못한 층간 소음에 괴로웠는지


    뇌까지 올라와서 문을 두들기기 시작합니다.



    "거 좀 조용히 좀 시켜주십쇼!!!!!!"



    들어오는 민원은 하루빨리 처리해야 하니


    직원분께 직접 양해를 구했습니다.



    "저.. 제가 천천히 보고 나서


    마음에 드는 옷이 있으면 그때 여쭤도 될까요?"



    그 말을 들은


    직원분께서 조금 시무룩해진 눈치입니다.



    결국 그 뒤로 조용히 매장을 살펴볼 수 있었습니다.




    근데 옷을 보려는데 


    왠지 모르게 뒤통수가 따갑습니다.



    아니나 다를까 그분께서


    저를 전담 마크하기로 결정하셨나 봅니다.



    공격포인트를 위하여 고군분투하는 


    손흥민 같은 선수에게 수비수가 달라붙는 느낌을


    어렴풋이 공감할 수 있었습니다.



    안되겠다 싶어 


    층을 옮기려고 시도했으나 소용이 없었습니다.



    상당히 열정적으로 따라오시더라고요.



    이제는 압박수비가 아닌,


    미행을 당하는 게 아닐까 할 정도로


    심리의 불안한 변화가 일어났습니다.



    결국 옷은 제대로 못 보고


    감사 인사 후 도망치듯 매장을 튀어나왔습니다.



    내일도 영업하는 매장 같던데,


    조심스레 다시 방문해 봐야겠습니다.



    그러면 오늘의 본 주제로 이동하겠습니다!




    -----



    요즘 글쓰기를 하면서 드는 생각이 있습니다.



    바로 '나답게 쓴다는 것'인데요.



    예전에는 하루에 수많은 글들을 보면서도,


    누군가의 글이 그렇게 탐날 때가 많았습니다.



    '어떻게 이런 글을 쓰지?'



    '책을 얼마나 읽어야 이런 글쓰기가 가능한 걸까?'



    '생각의 깊이가 굉장하네'



    '표현이 부럽다' 등



    자신한테 부족한 부분에 대하여


    극적인 호기심이 발동하기 시작했습니다.



    의문이 점점 깊어져갈수록


    아쉬움이라는 형태로 변질되어 갑니다.



    글쓰기로 예전과 비하여 


    조금 달라진 모습이 있다면,


    상황 파악이 조금 빨라졌습니다.



    '이 아쉬움은 유익한 생각이 아니다'라는 것을


    인지한 후에 곰곰이 생각에 잠기게 됩니다.



    -----


    글쓰기에는 형식이나 흐름, 


    그리고 다루는 내용에 따른


    자신만의 색깔이라는 것이 존재합니다.



    같은 주제를 다루더라도


    사람들에게 다가가는 전달력이 다르며,


    그 느낌도 천차만별입니다.



    '나도 저렇게 쓸 거야!'라는 마음을 품고,



    누군가의 좋은 글을 분석하며,



    그대로 따라서도 써봤습니다.



    그때의 저는 과연 만족이 됐을까요?




    전혀 그렇지 않았습니다.





    어설프게 가수의 노래를 흉내 내는


    평범한 사람의 모습에 지나지 않았거든요.



    애매한 성과로 자괴감만 들 뿐이었습니다.




    -----


    나를 드러내기로 마음을 먹었으면,


    있는 그대로의 모습을 드러내면 됩니다.



    조금 서투르면 어떻습니까?



    부족한 부분도 결국 자기 자신이며,


    하루아침에 바꿀 수 있는 것도 아닙니다.



    그러니 배울 것은 적당히 배우 돼,


    나의 색깔로 드러내는 것이 중요합니다.



    오랫동안 글을 쓰고 싶은 사람에게는,


    더할 나위 없이 좋은 방법입니다.



    적어도 저는 그렇게 믿습니다.



    -----



    이 글을 천재 같은 독자분께서


    읽어주실지는 모르겠으나,


    저를 포함한 대부분의 사람들은 천재가 아닙니다.



    습작 없는 명작은 없습니다.



    그리고 아쉬운 글의 완성도는 


    자주 쓰다 보면 늘어날 수밖에 없습니다.



    글의 모습이 마음에 들지 않는다고 하여,


    자신의 색깔을 덧칠할 필요가 없습니다.



    노란색 위에 검은색을 칠한다고 해서,


    온전한 검은색이 나올 리가 만무합니다.



    비슷한 색이 나온다고 하더라도,


    그 아래에는 원래 칠해져있던 


    색깔이 고이 자리를 지키고 있을 겁니다.



    -----



    보석이 되기 전에 원석을 본 적 있으실까요?



    환상적으로 빛나고 아름다운 모습의 보석은


    그들이 가진 고유한 모습을 벗겨내야만


    드러날 수 있습니다.   



    원석은 원래 투박합니다.



    다듬고 가공하는 과정에서


    그 진가가 드러나는 법입니다.


    우리는 곧 원석입니다.



    지금 겪고 있는 경험들은 


    나를 세공하는 과정에 있는 것입니다.



    계속해서 나다운 글을 써보시기를 바랍니다.



    '나다운 것'이 스스로에게 제일 익숙하고,



    또 자신 있게 드러낼 수 있는 부분이니까요.



    모두의 세공을 응원 드리며,


    오늘의 글쓰기는 이쯤에서 마무리 짓겠습니다.  




    원본 출처: 나답게 쓴다는 것. : 네이버 블로그 (naver.com)

    출처 네이버 블로그: 김의박 의지박약 상담소 - https://blog.naver.com/kevin3777
    인스타그램 - https://www.instagram.com/kim_uibak
    X - https://twitter.com/kimuibak
    스레드 - https://www.threads.net/@kim_uibak

    이 게시물을 추천한 분들의 목록입니다.
    푸르딩딩:추천수 3이상 댓글은 배경색이 바뀝니다.
    (단,비공감수가 추천수의 1/3 초과시 해당없음)

    죄송합니다. 댓글 작성은 회원만 가능합니다.

    번호 제 목 이름 날짜 조회 추천
          여기는 자유게시판입니다. 텃세금지 / 뻘글환영 / 웬만하면 상호 지적 금지
    2025851
    요즘 현장 작업자들 퀄리티 심각하네요 ㄷㄷ [1] 고양이빵 24/05/23 12:34 74 2
    2025850
    케잌에 생크림을 쓰는 이유 [3] 센치한하하. 24/05/23 12:18 102 6
    2025849
    이런... [3] 크라카타우 24/05/23 11:49 90 1
    2025848
    아.. 안돼.. [5] 그림마 24/05/23 11:37 113 4
    2025847
    선크림 잘 바르고 다녀야겠네요 [1] asfsdf 24/05/23 11:37 150 4
    2025846
    직원복지로 마약을 제공하다니 [7] 베스트금지 댓글캐리어 24/05/23 11:06 364 5
    2025845
    인도의 화약공장 폭발 [3] 혼자간당 24/05/23 09:26 604 8
    2025844
    아, 일하러 나가기 실흐당! [6] 스테비아쩔어 24/05/23 09:17 218 5
    2025843
    이틀동안 밤새고 게임하자고 다짐했는데 [8] Re식당노동자 24/05/23 08:37 397 8
    2025842
    강형욱 사태는 또 남여 갈라치기로 흘러 갈 조짐이 보이네요. [4] 싼타스틱4 24/05/23 02:45 760 5
    2025841
    과자를 끊는 건 너무 어려운 것 같아요,, [9] 저리꺼져 24/05/23 00:41 563 8
    2025840
    드디어! [6] 약국 24/05/23 00:11 454 7
    2025839
    한식 뷔폐 [8] 좀놀아본 24/05/23 00:06 664 15
    2025838
    짬뽕이 생기게 된 썰 (설) [2] 우린어디로 24/05/23 00:03 582 1
    2025837
    내일, 맑고 낮 더위(강한 자외선 및 오존 주의, 미세먼지 보통) 글로벌포스 24/05/22 23:40 368 1
    2025836
    다들 뭐하시나요? [13] 봉원91 24/05/22 23:04 458 4
    2025835
    같이 일하는 사람이 피곤하네요 [1] 상수동미친소 24/05/22 22:08 542 4
    2025834
    명복을 빕니다 이제야 알게 되었습니다 allure 24/05/22 22:01 564 7
    2025833
    피루니 005) [1] 파루니 24/05/22 21:56 380 2
    2025832
    나만 라쿤없어 [1] 계룡산곰돌이 24/05/22 21:41 441 4
    2025831
    누구누구는 [6] 센치한하하. 24/05/22 21:22 450 6
    2025830
    오늘 상담쌤 오심 새끼둘고릴라 24/05/22 20:52 465 4
    2025829
    (따라해봄!!) 요즘 신랑 회사 이야기 들어주는게 버겁습니다;;; [25] 96%충전중 24/05/22 19:25 623 12
    2025828
    [11] 센치한바퀴벌래 24/05/22 19:23 435 2
    2025827
    [11] 센치한하하. 24/05/22 19:20 436 4
    2025826
    요즘 짬 날때마다 하는일 [13] 크라카타우 24/05/22 18:39 633 5
    2025825
    요즘 부쩍 나이 들었구나를 느낄 때.... [31] 싼타스틱4 24/05/22 16:24 838 12
    2025824
    안녕하세요 화인(火印)이란 제목으로 그리고 싶은 만화인데 조언부탁합니다 [3] 마제타 24/05/22 16:07 594 2
    2025822
    만렙까지 1렙 남았습니다... [2] Re식당노동자 24/05/22 15:45 622 8
    2025821
    드워프도 급이 있습니다 [7] 스테비아쩔어 24/05/22 15:40 712 5
    [1] [2] [3] [4] [5] [6] [7] [8] [9] [10] [다음10개▶]
    단축키 운영진에게 바란다(삭제요청/제안) 운영게 게시판신청 자료창고 보류 개인정보취급방침 청소년보호정책 모바일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