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바일 오유 바로가기
http://m.todayhumor.co.kr
분류 게시판
베스트
  • 베스트오브베스트
  • 베스트
  • 오늘의베스트
  • 유머
  • 유머자료
  • 유머글
  • 이야기
  • 자유
  • 고민
  • 연애
  • 결혼생활
  • 좋은글
  • 자랑
  • 공포
  • 멘붕
  • 사이다
  • 군대
  • 밀리터리
  • 미스터리
  • 술한잔
  • 오늘있잖아요
  • 투표인증
  • 새해
  • 이슈
  • 시사
  • 시사아카이브
  • 사회면
  • 사건사고
  • 생활
  • 패션
  • 패션착샷
  • 아동패션착샷
  • 뷰티
  • 인테리어
  • DIY
  • 요리
  • 커피&차
  • 육아
  • 법률
  • 동물
  • 지식
  • 취업정보
  • 식물
  • 다이어트
  • 의료
  • 영어
  • 맛집
  • 추천사이트
  • 해외직구
  • 취미
  • 사진
  • 사진강좌
  • 카메라
  • 만화
  • 애니메이션
  • 포니
  • 자전거
  • 자동차
  • 여행
  • 바이크
  • 민물낚시
  • 바다낚시
  • 장난감
  • 그림판
  • 학술
  • 경제
  • 역사
  • 예술
  • 과학
  • 철학
  • 심리학
  • 방송연예
  • 연예
  • 음악
  • 음악찾기
  • 악기
  • 음향기기
  • 영화
  • 다큐멘터리
  • 국내드라마
  • 해외드라마
  • 예능
  • 팟케스트
  • 방송프로그램
  • 무한도전
  • 더지니어스
  • 개그콘서트
  • 런닝맨
  • 나가수
  • 디지털
  • 컴퓨터
  • 프로그래머
  • IT
  • 안티바이러스
  • 애플
  • 안드로이드
  • 스마트폰
  • 윈도우폰
  • 심비안
  • 스포츠
  • 스포츠
  • 축구
  • 야구
  • 농구
  • 바둑
  • 야구팀
  • 삼성
  • 두산
  • NC
  • 넥센
  • 한화
  • SK
  • 기아
  • 롯데
  • LG
  • KT
  • 메이저리그
  • 일본프로야구리그
  • 게임1
  • 플래시게임
  • 게임토론방
  • 엑스박스
  • 플레이스테이션
  • 닌텐도
  • 모바일게임
  • 게임2
  • 던전앤파이터
  • 마비노기
  • 마비노기영웅전
  • 하스스톤
  • 히어로즈오브더스톰
  • gta5
  • 디아블로
  • 디아블로2
  • 피파온라인2
  • 피파온라인3
  • 워크래프트
  • 월드오브워크래프트
  • 밀리언아서
  • 월드오브탱크
  • 블레이드앤소울
  • 검은사막
  • 스타크래프트
  • 스타크래프트2
  • 베틀필드3
  • 마인크래프트
  • 데이즈
  • 문명
  • 서든어택
  • 테라
  • 아이온
  • 심시티5
  • 프리스타일풋볼
  • 스페셜포스
  • 사이퍼즈
  • 도타2
  • 메이플스토리1
  • 메이플스토리2
  • 오버워치
  • 오버워치그룹모집
  • 포켓몬고
  • 파이널판타지14
  • 배틀그라운드
  • 기타
  • 종교
  • 단어장
  • 자료창고
  • 운영
  • 공지사항
  • 오유운영
  • 게시판신청
  • 보류
  • 임시게시판
  • 메르스
  • 세월호
  • 원전사고
  • 2016리오올림픽
  • 2018평창올림픽
  • 코로나19
  • 2020도쿄올림픽
  • 게시판찾기
  • 게시물ID : freeboard_2023877
    작성자 : 김의박
    추천 : 0
    조회수 : 628
    IP : 172.71.***.8
    댓글 : 0개
    등록시간 : 2024/04/13 22:47:45
    http://todayhumor.com/?freeboard_2023877 모바일
    나답게 쓴다는 것.
    옵션
    • 창작글
    <p>여러분 안녕하세요? 김의박 입니다.</p> <p> <br></p> <p></p> <p> <br></p> <p>오늘은 옷 가게로 쇼핑을 갔습니다.</p> <p> <br></p> <p></p> <p> <br></p> <p>새로운 시즌에 맞춰 </p> <p> <br></p> <p>간단한 정장을 맞추기 위해 방문했는데요.</p> <p> <br></p> <p></p> <p> <br></p> <p>여러 곳을 들렀지만</p> <p> <br></p> <p>그중에서도 한 옷 가게가 기억에 남습니다.</p> <p> <br></p> <p></p> <p> <br></p> <p>그 가게는 입구에 들어설 때부터</p> <p> <br></p> <p>텐션이 예사롭지 않은 직원분이 계셨습니다.</p> <p> <br></p> <p></p> <p> <br></p> <p>"어맛!!! 어서오세요!!"</p> <p> <br></p> <p></p> <p> <br></p> <p>마치 20년 만에 만난 친구를 만난 것처럼</p> <p> <br></p> <p>반가워해주시는 모습에 </p> <p> <br></p> <p>순간적으로 몹시 당황했습니다.</p> <p> <br></p> <p></p> <p> <br></p> <p>"네, 안녕하세요~"</p> <p> <br></p> <p></p> <p> <br></p> <p>간단한 인사를 마치자마자</p> <p> <br></p> <p>미리 준비한듯한 질문 폭격을 던지기 시작합니다.</p> <p> <br></p> <p></p> <p> <br></p> <p>"어떤 옷을 찾으시나요?"</p> <p> <br></p> <p></p> <p> <br></p> <p>"사이즈는 어떤 걸로 찾으세요?"</p> <p> <br></p> <p></p> <p> <br></p> <p>"어디 갈 때 입으실 건가요?"</p> <p> <br></p> <p></p> <p> <br></p> <p>"받쳐 입을 옷은 있으세요?"</p> <p> <br></p> <p></p> <p> <br></p> <p>"세트로 찾으시나요?" </p> <p> <br></p> <p></p> <p> <br></p> <p>찰나의 순간에 많은 문장을 들으니</p> <p> <br></p> <p>정신이 혼미해지기 시작합니다.</p> <p> <br></p> <p></p> <p> <br></p> <p>고막도 예상치 못한 층간 소음에 괴로웠는지</p> <p> <br></p> <p>뇌까지 올라와서 문을 두들기기 시작합니다.</p> <p> <br></p> <p></p> <p> <br></p> <p>"거 좀 조용히 좀 시켜주십쇼!!!!!!"</p> <p> <br></p> <p></p> <p> <br></p> <p>들어오는 민원은 하루빨리 처리해야 하니</p> <p> <br></p> <p>직원분께 직접 양해를 구했습니다.</p> <p> <br></p> <p></p> <p> <br></p> <p>"저.. 제가 천천히 보고 나서</p> <p> <br></p> <p>마음에 드는 옷이 있으면 그때 여쭤도 될까요?"</p> <p> <br></p> <p></p> <p> <br></p> <p>그 말을 들은</p> <p> <br></p> <p>직원분께서 조금 시무룩해진 눈치입니다.</p> <p> <br></p> <p></p> <p> <br></p> <p>결국 그 뒤로 조용히 매장을 살펴볼 수 있었습니다.</p> <p> <br></p> <p></p> <p> <br></p> <p></p> <p> <br></p> <p>근데 옷을 보려는데 </p> <p> <br></p> <p>왠지 모르게 뒤통수가 따갑습니다.</p> <p> <br></p> <p></p> <p> <br></p> <p>아니나 다를까 그분께서</p> <p> <br></p> <p>저를 전담 마크하기로 결정하셨나 봅니다.</p> <p> <br></p> <p></p> <p> <br></p> <p>공격포인트를 위하여 고군분투하는 </p> <p> <br></p> <p>손흥민 같은 선수에게 수비수가 달라붙는 느낌을</p> <p> <br></p> <p>어렴풋이 공감할 수 있었습니다.</p> <p> <br></p> <p></p> <p> <br></p> <p>안되겠다 싶어 </p> <p> <br></p> <p>층을 옮기려고 시도했으나 소용이 없었습니다.</p> <p> <br></p> <p></p> <p> <br></p> <p>상당히 열정적으로 따라오시더라고요.</p> <p> <br></p> <p></p> <p> <br></p> <p>이제는 압박수비가 아닌,</p> <p> <br></p> <p>미행을 당하는 게 아닐까 할 정도로</p> <p> <br></p> <p>심리의 불안한 변화가 일어났습니다.</p> <p> <br></p> <p></p> <p> <br></p> <p>결국 옷은 제대로 못 보고</p> <p> <br></p> <p>감사 인사 후 도망치듯 매장을 튀어나왔습니다.</p> <p> <br></p> <p></p> <p> <br></p> <p>내일도 영업하는 매장 같던데,</p> <p> <br></p> <p>조심스레 다시 방문해 봐야겠습니다.</p> <p> <br></p> <p></p> <p> <br></p> <p>그러면 오늘의 본 주제로 이동하겠습니다!</p> <p> <br></p> <p> <br></p> <p> <br></p> <p>-----</p> <p> <br></p> <p> <br></p> <p>요즘 글쓰기를 하면서 드는 생각이 있습니다.</p> <p> <br></p> <p></p> <p> <br></p> <p>바로 '나답게 쓴다는 것'인데요.</p> <p> <br></p> <p></p> <p> <br></p> <p>예전에는 하루에 수많은 글들을 보면서도,</p> <p> <br></p> <p>누군가의 글이 그렇게 탐날 때가 많았습니다.</p> <p> <br></p> <p></p> <p> <br></p> <p>'어떻게 이런 글을 쓰지?'</p> <p> <br></p> <p></p> <p> <br></p> <p>'책을 얼마나 읽어야 이런 글쓰기가 가능한 걸까?'</p> <p> <br></p> <p></p> <p> <br></p> <p>'생각의 깊이가 굉장하네'</p> <p> <br></p> <p></p> <p> <br></p> <p>'표현이 부럽다' 등</p> <p> <br></p> <p></p> <p> <br></p> <p>자신한테 부족한 부분에 대하여</p> <p> <br></p> <p>극적인 호기심이 발동하기 시작했습니다.</p> <p> <br></p> <p></p> <p> <br></p> <p>의문이 점점 깊어져갈수록</p> <p> <br></p> <p>아쉬움이라는 형태로 변질되어 갑니다.</p> <p> <br></p> <p></p> <p> <br></p> <p>글쓰기로 예전과 비하여 </p> <p> <br></p> <p>조금 달라진 모습이 있다면,</p> <p> <br></p> <p>상황 파악이 조금 빨라졌습니다.</p> <p> <br></p> <p></p> <p> <br></p> <p>'이 아쉬움은 유익한 생각이 아니다'라는 것을</p> <p> <br></p> <p>인지한 후에 곰곰이 생각에 잠기게 됩니다.</p> <p> <br></p> <p> <br></p> <p>-----</p> <p> <br></p> <p>글쓰기에는 형식이나 흐름, </p> <p> <br></p> <p>그리고 다루는 내용에 따른</p> <p> <br></p> <p>자신만의 색깔이라는 것이 존재합니다.</p> <p> <br></p> <p></p> <p> <br></p> <p>같은 주제를 다루더라도</p> <p> <br></p> <p>사람들에게 다가가는 전달력이 다르며,</p> <p> <br></p> <p>그 느낌도 천차만별입니다.</p> <p> <br></p> <p></p> <p> <br></p> <p>'나도 저렇게 쓸 거야!'라는 마음을 품고,</p> <p> <br></p> <p></p> <p> <br></p> <p>누군가의 좋은 글을 분석하며,</p> <p> <br></p> <p></p> <p> <br></p> <p>그대로 따라서도 써봤습니다.</p> <p> <br></p> <p></p> <p> <br></p> <p>그때의 저는 과연 만족이 됐을까요?</p> <p> <br></p> <p></p> <p></p> <p> <br></p> <p></p> <p> <br></p> <p>전혀 그렇지 않았습니다.</p> <p> <br></p> <p></p> <p> <br></p> <p> <br></p> <p></p> <p> <br></p> <p>어설프게 가수의 노래를 흉내 내는</p> <p> <br></p> <p>평범한 사람의 모습에 지나지 않았거든요.</p> <p> <br></p> <p></p> <p> <br></p> <p>애매한 성과로 자괴감만 들 뿐이었습니다.</p> <p> <br></p> <p> <br></p> <p> <br></p> <p>-----</p> <p> <br></p> <p>나를 드러내기로 마음을 먹었으면,</p> <p> <br></p> <p>있는 그대로의 모습을 드러내면 됩니다.</p> <p> <br></p> <p></p> <p> <br></p> <p>조금 서투르면 어떻습니까?</p> <p> <br></p> <p></p> <p> <br></p> <p>부족한 부분도 결국 자기 자신이며,</p> <p> <br></p> <p>하루아침에 바꿀 수 있는 것도 아닙니다.</p> <p> <br></p> <p></p> <p> <br></p> <p>그러니 배울 것은 적당히 배우 돼,</p> <p> <br></p> <p>나의 색깔로 드러내는 것이 중요합니다.</p> <p> <br></p> <p></p> <p> <br></p> <p>오랫동안 글을 쓰고 싶은 사람에게는,</p> <p> <br></p> <p>더할 나위 없이 좋은 방법입니다.</p> <p> <br></p> <p></p> <p> <br></p> <p>적어도 저는 그렇게 믿습니다.</p> <p> <br></p> <p> <br></p> <p>-----</p> <p> <br></p> <p> <br></p> <p>이 글을 천재 같은 독자분께서</p> <p> <br></p> <p>읽어주실지는 모르겠으나,</p> <p> <br></p> <p>저를 포함한 대부분의 사람들은 천재가 아닙니다.</p> <p> <br></p> <p></p> <p> <br></p> <p>습작 없는 명작은 없습니다.</p> <p> <br></p> <p></p> <p> <br></p> <p>그리고 아쉬운 글의 완성도는 </p> <p> <br></p> <p>자주 쓰다 보면 늘어날 수밖에 없습니다.</p> <p> <br></p> <p></p> <p> <br></p> <p>글의 모습이 마음에 들지 않는다고 하여,</p> <p> <br></p> <p>자신의 색깔을 덧칠할 필요가 없습니다.</p> <p> <br></p> <p></p> <p> <br></p> <p>노란색 위에 검은색을 칠한다고 해서,</p> <p> <br></p> <p>온전한 검은색이 나올 리가 만무합니다.</p> <p> <br></p> <p></p> <p> <br></p> <p>비슷한 색이 나온다고 하더라도,</p> <p> <br></p> <p>그 아래에는 원래 칠해져있던 </p> <p> <br></p> <p>색깔이 고이 자리를 지키고 있을 겁니다.</p> <p> <br></p> <p> <br></p> <p>-----</p> <p> <br></p> <p> <br></p> <p>보석이 되기 전에 원석을 본 적 있으실까요?</p> <p> <br></p> <p></p> <p> <br></p> <p>환상적으로 빛나고 아름다운 모습의 보석은</p> <p> <br></p> <p>그들이 가진 고유한 모습을 벗겨내야만</p> <p> <br></p> <p>드러날 수 있습니다.   </p> <p> <br></p> <p></p> <p> <br></p> <p>원석은 원래 투박합니다.</p> <p> <br></p> <p></p> <p> <br></p> <p>다듬고 가공하는 과정에서</p> <p> <br></p> <p>그 진가가 드러나는 법입니다.</p> <p> <br></p> <p>우리는 곧 원석입니다.</p> <p> <br></p> <p></p> <p> <br></p> <p>지금 겪고 있는 경험들은 </p> <p> <br></p> <p>나를 세공하는 과정에 있는 것입니다.</p> <p> <br></p> <p></p> <p> <br></p> <p>계속해서 나다운 글을 써보시기를 바랍니다.</p> <p> <br></p> <p></p> <p> <br></p> <p>'나다운 것'이 스스로에게 제일 익숙하고,</p> <p> <br></p> <p></p> <p> <br></p> <p>또 자신 있게 드러낼 수 있는 부분이니까요.</p> <p> <br></p> <p></p> <p> <br></p> <p>모두의 세공을 응원 드리며,</p> <p> <br></p> <p>오늘의 글쓰기는 이쯤에서 마무리 짓겠습니다.  </p> <p> <br></p> <p> <br></p> <p> <br></p> <p>원본 출처: <a target="_blank" href="https://blog.naver.com/kevin3777/223414627815" target="_blank">나답게 쓴다는 것. : 네이버 블로그 (naver.com)</a></p>
    출처 네이버 블로그: 김의박 의지박약 상담소 - https://blog.naver.com/kevin3777
    인스타그램 - https://www.instagram.com/kim_uibak
    X - https://twitter.com/kimuibak
    스레드 - https://www.threads.net/@kim_uibak

    이 게시물을 추천한 분들의 목록입니다.
    푸르딩딩:추천수 3이상 댓글은 배경색이 바뀝니다.
    (단,비공감수가 추천수의 1/3 초과시 해당없음)

    죄송합니다. 댓글 작성은 회원만 가능합니다.

    번호 제 목 이름 날짜 조회 추천
          여기는 자유게시판입니다. 텃세금지 / 뻘글환영 / 웬만하면 상호 지적 금지
    2025846
    직원복지로 마약을 제공하다니 [1] 댓글캐리어 24/05/23 11:06 35 2
    2025845
    인도의 화약공장 폭발 [3] 혼자간당 24/05/23 09:26 371 5
    2025844
    아, 일하러 나가기 실흐당! [3] 스테비아쩔어 24/05/23 09:17 133 5
    2025843
    이틀동안 밤새고 게임하자고 다짐했는데 [8] Re식당노동자 24/05/23 08:37 296 7
    2025842
    강형욱 사태는 또 남여 갈라치기로 흘러 갈 조짐이 보이네요. [4] 싼타스틱4 24/05/23 02:45 688 4
    2025841
    과자를 끊는 건 너무 어려운 것 같아요,, [5] 저리꺼져 24/05/23 00:41 511 7
    2025840
    드디어! [6] 약국 24/05/23 00:11 414 7
    2025839
    한식 뷔폐 [7] 좀놀아본 24/05/23 00:06 606 15
    2025838
    짬뽕이 생기게 된 썰 (설) [2] 우린어디로 24/05/23 00:03 524 1
    2025837
    내일, 맑고 낮 더위(강한 자외선 및 오존 주의, 미세먼지 보통) 글로벌포스 24/05/22 23:40 332 1
    2025836
    다들 뭐하시나요? [13] 봉원91 24/05/22 23:04 415 4
    2025835
    같이 일하는 사람이 피곤하네요 [1] 상수동미친소 24/05/22 22:08 506 4
    2025834
    명복을 빕니다 이제야 알게 되었습니다 allure 24/05/22 22:01 531 7
    2025833
    피루니 005) [1] 파루니 24/05/22 21:56 351 2
    2025832
    나만 라쿤없어 [1] 계룡산곰돌이 24/05/22 21:41 409 4
    2025831
    누구누구는 [6] 센치한하하. 24/05/22 21:22 416 6
    2025830
    오늘 상담쌤 오심 새끼둘고릴라 24/05/22 20:52 432 4
    2025829
    (따라해봄!!) 요즘 신랑 회사 이야기 들어주는게 버겁습니다;;; [25] 96%충전중 24/05/22 19:25 587 12
    2025828
    [11] 센치한바퀴벌래 24/05/22 19:23 403 2
    2025827
    [11] 센치한하하. 24/05/22 19:20 403 4
    2025826
    요즘 짬 날때마다 하는일 [13] 크라카타우 24/05/22 18:39 596 5
    2025825
    요즘 부쩍 나이 들었구나를 느낄 때.... [31] 싼타스틱4 24/05/22 16:24 801 12
    2025824
    안녕하세요 화인(火印)이란 제목으로 그리고 싶은 만화인데 조언부탁합니다 [3] 마제타 24/05/22 16:07 562 2
    2025822
    만렙까지 1렙 남았습니다... [2] Re식당노동자 24/05/22 15:45 589 8
    2025821
    드워프도 급이 있습니다 [7] 스테비아쩔어 24/05/22 15:40 676 5
    2025820
    오빠 까꿍~* [5] 센치한바퀴벌래 24/05/22 15:36 788 5
    2025819
    코로나이후로 [5] 알섬 24/05/22 15:20 650 6
    2025818
    인터넷 재약정 [13] 돈까스제육 24/05/22 15:13 691 2
    2025817
    포레스텔라를 아시나용~ [2] 요즘오타쩌러 24/05/22 15:05 572 1
    2025815
    부부의 날 몰라서 오늘 꽃 사가지고 들어갑니다 [9] toyrollin 24/05/22 12:39 783 11
    [1] [2] [3] [4] [5] [6] [7] [8] [9] [10] [다음10개▶]
    단축키 운영진에게 바란다(삭제요청/제안) 운영게 게시판신청 자료창고 보류 개인정보취급방침 청소년보호정책 모바일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