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바일 오유 바로가기
http://m.todayhumor.co.kr
분류 게시판
베스트
  • 베스트오브베스트
  • 베스트
  • 오늘의베스트
  • 유머
  • 유머자료
  • 유머글
  • 이야기
  • 자유
  • 고민
  • 연애
  • 결혼생활
  • 좋은글
  • 자랑
  • 공포
  • 멘붕
  • 사이다
  • 군대
  • 밀리터리
  • 미스터리
  • 술한잔
  • 오늘있잖아요
  • 투표인증
  • 새해
  • 이슈
  • 시사
  • 시사아카이브
  • 사회면
  • 사건사고
  • 생활
  • 패션
  • 패션착샷
  • 아동패션착샷
  • 뷰티
  • 인테리어
  • DIY
  • 요리
  • 커피&차
  • 육아
  • 법률
  • 동물
  • 지식
  • 취업정보
  • 식물
  • 다이어트
  • 의료
  • 영어
  • 맛집
  • 추천사이트
  • 해외직구
  • 취미
  • 사진
  • 사진강좌
  • 카메라
  • 만화
  • 애니메이션
  • 포니
  • 자전거
  • 자동차
  • 여행
  • 바이크
  • 민물낚시
  • 바다낚시
  • 장난감
  • 그림판
  • 학술
  • 경제
  • 역사
  • 예술
  • 과학
  • 철학
  • 심리학
  • 방송연예
  • 연예
  • 음악
  • 음악찾기
  • 악기
  • 음향기기
  • 영화
  • 다큐멘터리
  • 국내드라마
  • 해외드라마
  • 예능
  • 팟케스트
  • 방송프로그램
  • 무한도전
  • 더지니어스
  • 개그콘서트
  • 런닝맨
  • 나가수
  • 디지털
  • 컴퓨터
  • 프로그래머
  • IT
  • 안티바이러스
  • 애플
  • 안드로이드
  • 스마트폰
  • 윈도우폰
  • 심비안
  • 스포츠
  • 스포츠
  • 축구
  • 야구
  • 농구
  • 바둑
  • 야구팀
  • 삼성
  • 두산
  • NC
  • 넥센
  • 한화
  • SK
  • 기아
  • 롯데
  • LG
  • KT
  • 메이저리그
  • 일본프로야구리그
  • 게임1
  • 플래시게임
  • 게임토론방
  • 엑스박스
  • 플레이스테이션
  • 닌텐도
  • 모바일게임
  • 게임2
  • 던전앤파이터
  • 마비노기
  • 마비노기영웅전
  • 하스스톤
  • 히어로즈오브더스톰
  • gta5
  • 디아블로
  • 디아블로2
  • 피파온라인2
  • 피파온라인3
  • 워크래프트
  • 월드오브워크래프트
  • 밀리언아서
  • 월드오브탱크
  • 블레이드앤소울
  • 검은사막
  • 스타크래프트
  • 스타크래프트2
  • 베틀필드3
  • 마인크래프트
  • 데이즈
  • 문명
  • 서든어택
  • 테라
  • 아이온
  • 심시티5
  • 프리스타일풋볼
  • 스페셜포스
  • 사이퍼즈
  • 도타2
  • 메이플스토리1
  • 메이플스토리2
  • 오버워치
  • 오버워치그룹모집
  • 포켓몬고
  • 파이널판타지14
  • 배틀그라운드
  • 기타
  • 종교
  • 단어장
  • 자료창고
  • 운영
  • 공지사항
  • 오유운영
  • 게시판신청
  • 보류
  • 임시게시판
  • 메르스
  • 세월호
  • 원전사고
  • 2016리오올림픽
  • 2018평창올림픽
  • 코로나19
  • 2020도쿄올림픽
  • 게시판찾기
  • 게시물ID : freeboard_2007378
    작성자 : 미께레
    추천 : 17
    조회수 : 982
    IP : 180.230.***.19
    댓글 : 32개
    등록시간 : 2023/05/19 11:50:43
    http://todayhumor.com/?freeboard_2007378 모바일
    병원에 입원실이 부족했던 5차 항암 별난 경험들
    옵션
    • 창작글
    • 외부펌금지

    봄에서 여름으로 넘어가는 동안 환자가 많이 발생했나봐요.

    어제가 5차 항암 입원일인데 

    병실이 없다고 언제 입원가능할 지 모른다고해서 준비만 해놓고 

    하염없이 기다리다가 오늘 오전에 연락받고 이제 점심먹고 입원하러 갑니다.

    5차 항암하는 동안 한 번도 비슷한 적이 없어서 저번처럼 대비하다 다른 증상으로 

    힘들고 하더니 4차 항암 후엔 여러번 호흡곤란이와서 가슴을 두드리고 쥐어짜는 

    공포의 순간을 자주 겪었습니다.

    이제 5차 마치면 한 번 남았네요.

    여러분의 응원에 힘을 얻고 가족들의 사랑과 헌신으로 

    여지껏 잘 견디고 있습니다.

    고맙습니다.

     

    추가내용입니다.

    일정이 하루 밀리는 바람에 엉망이 되어버렸어요. 입원한 날  밤까지 금식하고 CT를 찍었지만,

    주말이 되어 의사샘, 당직샘 퇴근해버려 결과를 설명듣지 못했고, 다음 날 오전 11시경에 5차 항암제를 

    투여 받았어요.  토요일에도 자주 회진을 하시는 주치의가 오셨지만,  식사를 잘 못하셨나봐요? 신장수치가 

    많이 올랐던데? 라는 말씀만 하셔서 불안만 키우시고는 휭~ 그리고 병원앱을 통해서 올라오는 검사결과도 

    올라오질 않아서 더 불안합니다. 나 이식한 신장 하나라서 신장 망가지면 큰 일인데 말이죠....다른때 보다 

    2배더 식염수로 씻어내고, 영양제도 많이 맞고 그런 후에 항암제 투여한 까닭이 그런거겠죠.

    항암제 투여가 끝나고 일요일인데도 가퇴원을 해서 집에 왔습니다.

    그런데 평소에 없던 약들이 추가되었는데 딸꾹질이 심해 멈추지 않을 때를 대비해 특별 처방돤 약이 

    과도한 중추흥분을 억제하여 정신분열증을 치료하는 향 정신성약물이랍니다.

    그런데 지난 밤 통증과 함께 잠이 오질 않아 수면제를 먹는 순간 다시 딸꾹질이 습격해서 그 약 반알을 

    먹었더니 아주 잘 잤어요.  평소에는 한시간 남짓 자면 깨는데 첫번 깨서 시간을 보니 두시간이 지나있었고

    두번 째 깼을 때는 세시간이 지나서 깜짝 놀랐어요.

    6시반이 되면 일어나서 아침 지을 준비를 하는데 오늘은 한참 자는데 달그락 거리는 소리가 나서 일어나 보니 

    8시반이 되어 있었네요.

    각시님이 출근시 가져갈 커피를 내리고 사과를 깎아 담고 아침을 먹고 후추통도 어루만지고 하다가 정신을 차리고

    왕복 15분 거리 각시님 출근 시켜주고 오니 10시반 쯤..피곤해서 침대에 기댔는데 눈을 떠보니 오후 3시...

    계속 비몽사몽 하다가 4시 다되어 약을 먹어야 해서 늦은 점심을 먹고 다시 침대에 앉았는데 자꾸 몸이 기울어 집니다.

    다시 잠들면 못일어 날 것 같아 컴퓨터를 켜서 쥬얼블리츠라는 게임을 하다가 시간 맞춰 각시님 성당에 태워다 주고

    지금 오유에 접속합니다.

    정신과 약이 이렇게나 무서운건지 아니면 내가 너무나 허약해져서 과민하게 반응하는지 몰라도 이제 그 약을 안 먹을래요.

    그건 그렇고 늦게 올라온 신장 검사 수치가 정상 수지보다 2배 이상 높아서 걱정이 많았지만, 신장내과에 오늘 전화해서 

    물어보니 조영제 때문에 일시적으로 오른 것일 수 있으니 물 많이 먹고 잘 쉬면 좋아 질거라고 하니 마음이 놓입니다.

    환자가 병원에서 시키는 대로 해야지 어쩌겠어요.  그리고 오유에서 진심으로 응원하는 벗님들의 응원에 더 힘을 내고 있습니다.

    너무나 고마워요. 

    정말 오유 안했으면 어쩔뻔 했을까?

     

     

     

     


    이 게시물을 추천한 분들의 목록입니다.
    [1] 2023/05/19 11:53:45  222.236.***.117  이거좋아  763261
    [2] 2023/05/19 11:55:29  172.69.***.34  내그럴줄알았다  582417
    [3] 2023/05/19 11:57:49  121.175.***.109  오뚜기순후추  138331
    [4] 2023/05/19 11:58:40  112.144.***.197  93%充電中  220186
    [5] 2023/05/19 12:03:44  172.71.***.73  愛Loveyou  762235
    [6] 2023/05/19 12:38:33  211.173.***.86  쏘야는빨개요  773796
    [7] 2023/05/19 12:38:52  172.71.***.229  처리냠냠  655856
    [8] 2023/05/19 12:46:40  49.172.***.5  꼬마애기엄마  789572
    [9] 2023/05/19 13:07:23  1.248.***.164  호머심슨차남  69947
    [10] 2023/05/19 13:21:59  125.242.***.248  18778  604785
    푸르딩딩:추천수 3이상 댓글은 배경색이 바뀝니다.
    (단,비공감수가 추천수의 1/3 초과시 해당없음)

    죄송합니다. 댓글 작성은 회원만 가능합니다.

    번호 제 목 이름 날짜 조회 추천
          여기는 자유게시판입니다. 텃세금지 / 뻘글환영 / 웬만하면 상호 지적 금지
    2024561
    마음을 다스리는 차한잔 [1] 그림마 24/04/24 21:23 21 1
    2024560
    몸살끼가 돌아서 [5] 너무느조쓰 24/04/24 21:13 36 4
    2024559
    의성자두청년의 어머니 사연을 끝까지 도와주십시오! 정직한코리아 24/04/24 21:10 33 0
    2024558
    2003년 부터 오유에서 활동한 오유인입니다!! [6] 파루니 24/04/24 21:03 48 5
    2024556
    부 대 찌 개 아미숩!! [14] 오뚜기순후추 24/04/24 20:28 118 9
    2024555
    정치인에 대한 판단은 스스로 하는 것 [2] 외부펌금지 duster 24/04/24 20:21 92 1
    2024554
    수박주스한잔 마시기가 이렇게 힘들다니.. [8] 그림마 24/04/24 20:00 161 6
    2024553
    어제 오늘의 추태 [2] 새끼둘고릴라 24/04/24 19:51 108 1
    2024552
    회의 하면서 엉터리 영어 막 썼습니다 [14] NeoGenius 24/04/24 19:09 288 10
    2024551
    아아아아 시리얼 먹어버림 [7] 새끼둘고릴라 24/04/24 18:57 180 2
    2024550
    저는 한국인과 [8] 센치한하하. 24/04/24 18:56 218 5
    2024549
    오늘 사표 던질랬는데. [4] 비타육백 24/04/24 18:48 258 8
    2024548
    요즘 라면이 별로에요 [2] 새끼둘고릴라 24/04/24 18:33 241 1
    2024547
    아프로디테는 눈이 삐었음 [8] 새끼둘고릴라 24/04/24 18:26 290 1
    2024546
    아이돌 뮤비를 보다가 느낀건데 [4] Re식당노동자 24/04/24 18:17 191 2
    2024545
    양조절 실패-_- [45] 96%충전중 24/04/24 18:16 322 9
    2024544
    로또 실패 [1] 아냐그거아냐 24/04/24 18:14 194 4
    2024542
    한달 125만원 벌어서 고시원에서 산다. 행복하다. [3] 쿠도리 24/04/24 17:29 487 11
    2024541
    요 며칠 마음이 아팠어요 [4] 새끼둘고릴라 24/04/24 16:07 298 7
    2024540
    80%가 가능한가?!! [9] 독고냥 24/04/24 15:55 475 2
    2024539
    의성 자두청년 유서에 언급된 국힘 정치인 4명에 대해 참고해주십시오. 정직한코리아 24/04/24 15:52 410 5
    2024538
    친목질20240424 [6] 알섬 24/04/24 15:22 239 7
    2024537
    눕겠읍니다... [3] Re식당노동자 24/04/24 15:15 297 9
    2024536
    꽁꽁 얼어붙은 고양이위로 한강이 걸어다닙니다 [2] 센치한하하. 24/04/24 14:51 508 5
    2024535
    음식물이 기도로 넘어가면 [5] 센치한하하. 24/04/24 14:34 488 6
    2024534
    고양이 키우시는분 이거 가능한였음..!? [10] 펌글 95%放電中 24/04/24 14:05 567 9
    2024533
    환 공포증 [6] Re:start 24/04/24 14:04 537 2
    2024531
    유머) 서양 귀신을 처음본 사또... [4] 95%放電中 24/04/24 13:56 564 5
    2024530
    요즘 넷플로 [4] 너무느조쓰 24/04/24 12:56 419 3
    2024528
    교보생명 부당해고, 4년간의 재판기록이 새로운 글을 연재합니다 Hdbebhehd 24/04/24 12:20 320 0
    [1] [2] [3] [4] [5] [6] [7] [8] [9] [10] [다음10개▶]
    단축키 운영진에게 바란다(삭제요청/제안) 운영게 게시판신청 자료창고 보류 개인정보취급방침 청소년보호정책 모바일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