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바일 오유 바로가기
http://m.todayhumor.co.kr
분류 게시판
베스트
  • 베스트오브베스트
  • 베스트
  • 오늘의베스트
  • 유머
  • 유머자료
  • 유머글
  • 이야기
  • 자유
  • 고민
  • 연애
  • 결혼생활
  • 좋은글
  • 자랑
  • 공포
  • 멘붕
  • 사이다
  • 군대
  • 밀리터리
  • 미스터리
  • 술한잔
  • 오늘있잖아요
  • 투표인증
  • 새해
  • 이슈
  • 시사
  • 시사아카이브
  • 사회면
  • 사건사고
  • 생활
  • 패션
  • 패션착샷
  • 아동패션착샷
  • 뷰티
  • 인테리어
  • DIY
  • 요리
  • 커피&차
  • 육아
  • 법률
  • 동물
  • 지식
  • 취업정보
  • 식물
  • 다이어트
  • 의료
  • 영어
  • 맛집
  • 추천사이트
  • 해외직구
  • 취미
  • 사진
  • 사진강좌
  • 카메라
  • 만화
  • 애니메이션
  • 포니
  • 자전거
  • 자동차
  • 여행
  • 바이크
  • 민물낚시
  • 바다낚시
  • 장난감
  • 그림판
  • 학술
  • 경제
  • 역사
  • 예술
  • 과학
  • 철학
  • 심리학
  • 방송연예
  • 연예
  • 음악
  • 음악찾기
  • 악기
  • 음향기기
  • 영화
  • 다큐멘터리
  • 국내드라마
  • 해외드라마
  • 예능
  • 팟케스트
  • 방송프로그램
  • 무한도전
  • 더지니어스
  • 개그콘서트
  • 런닝맨
  • 나가수
  • 디지털
  • 컴퓨터
  • 프로그래머
  • IT
  • 안티바이러스
  • 애플
  • 안드로이드
  • 스마트폰
  • 윈도우폰
  • 심비안
  • 스포츠
  • 스포츠
  • 축구
  • 야구
  • 농구
  • 바둑
  • 야구팀
  • 삼성
  • 두산
  • NC
  • 넥센
  • 한화
  • SK
  • 기아
  • 롯데
  • LG
  • KT
  • 메이저리그
  • 일본프로야구리그
  • 게임1
  • 플래시게임
  • 게임토론방
  • 엑스박스
  • 플레이스테이션
  • 닌텐도
  • 모바일게임
  • 게임2
  • 던전앤파이터
  • 마비노기
  • 마비노기영웅전
  • 하스스톤
  • 히어로즈오브더스톰
  • gta5
  • 디아블로
  • 디아블로2
  • 피파온라인2
  • 피파온라인3
  • 워크래프트
  • 월드오브워크래프트
  • 밀리언아서
  • 월드오브탱크
  • 블레이드앤소울
  • 검은사막
  • 스타크래프트
  • 스타크래프트2
  • 베틀필드3
  • 마인크래프트
  • 데이즈
  • 문명
  • 서든어택
  • 테라
  • 아이온
  • 심시티5
  • 프리스타일풋볼
  • 스페셜포스
  • 사이퍼즈
  • 도타2
  • 메이플스토리1
  • 메이플스토리2
  • 오버워치
  • 오버워치그룹모집
  • 포켓몬고
  • 파이널판타지14
  • 배틀그라운드
  • 기타
  • 종교
  • 단어장
  • 자료창고
  • 운영
  • 공지사항
  • 오유운영
  • 게시판신청
  • 보류
  • 임시게시판
  • 메르스
  • 세월호
  • 원전사고
  • 2016리오올림픽
  • 2018평창올림픽
  • 게시판찾기
  • 게시물ID : freeboard_1854746
    작성자 : ☆용사☆ (가입일자:2014-09-20 방문횟수:1734)
    추천 : 4
    조회수 : 136
    IP : 112.121.***.253
    댓글 : 4개
    등록시간 : 2019/08/26 01:45:55
    http://todayhumor.com/?freeboard_1854746 모바일
    3. 죽어가던 화초가 살아가야 하는 이유
    옵션
    • 창작글

    어느 화초가 있었다.
    좀 더 정확히 말하자면 허리가 구부정하던 노인이 언제부터인가 키우던 것이었다.

    노인으로 말할 것 같으면 흔히 말하는 바깥 생활에서 은퇴한지는 오래전이었고, 지금은 집과 조금 멀리 떨어진 공원을 별생각없이 전철로 오가며 시간을 죽이는 삶을 살고 있었다.

    지루함이 일상이 됐고 일상이 지루함이 됐다.
    문득 이대로 죽어가는게 아닌가 하는 생각도 하곤 했다.

    그날도 노인은 전철역에서 나와 공원으로 느린 걸음을 옮겼다.
    공원으로 가면 벤치에 앉아서 그저 멍하니 시간을 보낼 것이다.
    얼마전 같았으면 같이 이야기라도 나눌 친구가 있었을텐데 이제는 없으니 그저 멍하니 앉아 시간을 때울 것이다.

    그렇지만 그날 노인은 공원에 가지 않았다.

    특별히 일이 있는 것은 아니었다.
    갑작스레 몸이 안 좋아진 것도 아니었고 무언가 중요한 일이 생긴 것도 아니었다.
    그저 가는 길에 생긴 꽃집이 눈길을 끌었고 노인은 공원 대신 그곳에 들렸다.

    마침 주인인지 직원인지 모를 젊은 사내가 조금 불만인 표정으로 화분 하나를 들고 나오던 참이었다.

    한눈에 봐도 말라죽어가던 화초 하나.
    얼마전부터 또 죽어가기 시작했는데 상태가 좋아질 기미가 안 보여 이번엔 그냥 밖에 내놓을 생각이었다는 것을 노인은 고민없이 구입했다.
    사내가 팔 수 있는 것이 아니라는 말을 해도 노인은 고집을 부려 그 화초를 샀다.
    왠지 이 화초가 아니면 안될 것 같다는 생각이라도 들었던 모양이다.
    화초를 사서 나오는 길에 언뜻 [잘 살아봐라]라는 목소리를 들은 것 같기도 하지만 개의치 않았다.

    노인과 화초는 그렇게 만났고 화초의 자리는 볕이 잘드는 창가가 됐다.

    이제 노인의 하루의 첫 일과는 공원으로 나가 시간을 죽이다 오는 것이 아니라 화초를 챙기는 것이었다.

    처음엔 그저 며칠에 한번씩 물을 줬다.
    시간이 더 지났을 땐 집에 찾아온 자식들에게 컴퓨터를 하는 법을 배웠고 그것으로 인터넷창을 켜서 더듬더듬 화초를 키우는 법을 검색해서 알아갔다.
    더 시간이 지났을 땐 화초에게 '순디'라는 이름까지 지어주고 매일같이 부르며 말을 걸며 웃곤 했다.
    이대로 죽어가나 생각했던 노인의 일상에 작은 기쁨이 하나 생겨났다.


    화초는?

    아, 화초.
    화초에겐 딱히 특별할 것은 없었다.
    그저 어느 꽃집에 살면서 사는게 재미없다며 벌써 세번째로 자살을 시도했고, 가게 주인이던 사내가 이번엔 그냥 못넘어간다며 화분채로 들고 나가던 것을 노인이 발견해서 사갔고 그렇게 꽃집을 떠나 살게 됐던거니까.
    처음엔 저 구부정한 노인네가 자신을 잘 키워봤자 얼마나 잘 키우겠냐며 속으로 꿍얼대기도 했지만 상당히 정성을 들이는 모습에 마음이라도 바꾼건지 아직까진 잘 살고 있는 듯 하다.

    덤으로 순디라는 이름이 마음에 안들어 다시 확 시들어버릴까 하다가 얼마전에 식물영양제도 받아먹었으니 내일 아침쯤 꽃봉오리 하나 보여주자 생각하는 것은 이 화초만 아는 작은 비밀.


    이 게시물을 추천한 분들의 목록입니다.
    [1] 2019/08/26 01:51:55  118.45.***.143  오로라고래  776497
    [2] 2019/08/26 02:08:19  175.223.***.229  엔프피  786678
    [3] 2019/08/26 07:59:50  172.68.***.120  돌직구전문  140769
    [4] 2019/08/26 21:28:50  125.177.***.25  네게가는길  308732
    푸르딩딩:추천수 3이상 댓글은 배경색이 바뀝니다.
    (단,비공감수가 추천수의 1/3 초과시 해당없음)

    죄송합니다. 댓글 작성은 회원만 가능합니다.

    번호 제 목 이름 날짜 조회 추천
          여기는 자유게시판입니다. 텃세금지 / 뻘글환영 / 웬만하면 상호 지적 금지
    1857943
    배라 가격 인상했다는 기사에 달린 댓글인데 [1] XIII트레인 19/09/21 18:31 5 0
    1857942
    오늘은 아홉시부터해서 지금 끝났네용ㅋㅋㅋ 새벽공기온도 19/09/21 18:28 13 0
    1857941
    나가서 고무장갑 사와야하는뎅 핵이쁨 19/09/21 18:19 16 0
    1857940
    싫어하는 사람에게 먹일 음식조합 [4] 미즈_미누키 19/09/21 17:49 31 0
    1857939
    편의점 갔다가 [1] 내멋대로황제 19/09/21 17:24 41 0
    1857938
    버스정류장에서 담배피는 인간들 [2] 내멋대로황제 19/09/21 16:52 43 0
    1857937
    이제 알바 한시간 반남음여 새벽공기온도 19/09/21 16:27 42 0
    1857936
    암뽕순대는... [2] 핵이쁨 19/09/21 16:03 56 0
    1857935
    진짜 쿨쿨 잘잤음... [1] 오유의오징어 19/09/21 15:43 52 0
    1857934
    여자들이 원하는건 웃긴 남자가 아니에요 [4] XIII트레인 19/09/21 15:41 78 0
    1857933
    ㅂㄱㄴ가 뭐예요? [1] 바보멍냥이 19/09/21 15:26 68 0
    1857932
    궁금함 맹구대리인 19/09/21 15:24 37 0
    1857931
    노래가사중에 서핑보드 19/09/21 15:20 39 0
    1857930
    쉬는 시간 2분 남음여 [2] 새벽공기온도 19/09/21 15:12 44 0
    1857929
    이 짓거리도 때려치던가 해야지 안되겠어요 새벽공기온도 19/09/21 15:04 59 0
    1857928
    바닥에 드러눕고싶다 새벽공기온도 19/09/21 15:02 45 0
    1857927
    카운터알바하면서 느낀 점 우치하마다라 19/09/21 14:56 51 0
    1857926
    알바 세시간 남음여 [4] 새벽공기온도 19/09/21 14:54 53 0
    1857925
    아 근데 내일 폰 고치러 나갈 계획인데 XIII트레인 19/09/21 14:44 43 0
    1857924
    아 히밤 우치하마다라 19/09/21 14:40 40 0
    1857923
    전기공사기사 필기 가채점했어요 [2] 곰이좋아★ 19/09/21 14:32 59 0
    1857922
    어제 만취했어요 [2] S급 19/09/21 14:25 54 0
    1857921
    서비스, 판매직 하면서 느낀거 [1] 돌직구전문 19/09/21 14:22 61 1
    1857920
    커피 1+1쿠폰이 있어서 [2] 달콤빗물 19/09/21 14:14 62 0
    1857919
    비가 하루종일 올 기세입니다 [4] XIII트레인 19/09/21 14:08 55 0
    1857918
    졸려서 커피 마시고 싶은데 [4] 새벽공기온도 19/09/21 13:45 47 0
    1857917
    no.1 [5] 토동동 19/09/21 13:38 64 0
    1857916
    탈모인 원빈vs머리 풍성한 옥동자 [7] 새벽공기온도 19/09/21 13:36 68 0
    1857915
    엄빠랑 점심 삼계탕 먹었쥬 [1] 두둥00 19/09/21 13:35 52 0
    1857914
    점심에 볶음밥 [2] 내멋대로황제 19/09/21 13:32 60 0
    [1] [2] [3] [4] [5] [6] [7] [8] [9] [10] [다음10개▶]
    단축키 운영진에게 바란다(삭제요청/제안) 운영게 게시판신청 자료창고 보류 개인정보취급방침 청소년보호정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