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바일 오유 바로가기
http://m.todayhumor.co.kr
분류 게시판
베스트
  • 베스트오브베스트
  • 베스트
  • 오늘의베스트
  • 유머
  • 유머자료
  • 유머글
  • 이야기
  • 자유
  • 고민
  • 연애
  • 결혼생활
  • 좋은글
  • 자랑
  • 공포
  • 멘붕
  • 사이다
  • 군대
  • 밀리터리
  • 미스터리
  • 술한잔
  • 오늘있잖아요
  • 투표인증
  • 새해
  • 이슈
  • 시사
  • 시사아카이브
  • 사회면
  • 사건사고
  • 생활
  • 패션
  • 패션착샷
  • 아동패션착샷
  • 뷰티
  • 인테리어
  • DIY
  • 요리
  • 커피&차
  • 육아
  • 법률
  • 동물
  • 지식
  • 취업정보
  • 식물
  • 다이어트
  • 의료
  • 영어
  • 맛집
  • 추천사이트
  • 해외직구
  • 취미
  • 사진
  • 사진강좌
  • 카메라
  • 만화
  • 애니메이션
  • 포니
  • 자전거
  • 자동차
  • 여행
  • 바이크
  • 민물낚시
  • 바다낚시
  • 장난감
  • 그림판
  • 학술
  • 경제
  • 역사
  • 예술
  • 과학
  • 철학
  • 심리학
  • 방송연예
  • 연예
  • 음악
  • 음악찾기
  • 악기
  • 음향기기
  • 영화
  • 다큐멘터리
  • 국내드라마
  • 해외드라마
  • 예능
  • 팟케스트
  • 방송프로그램
  • 무한도전
  • 더지니어스
  • 개그콘서트
  • 런닝맨
  • 나가수
  • 디지털
  • 컴퓨터
  • 프로그래머
  • IT
  • 안티바이러스
  • 애플
  • 안드로이드
  • 스마트폰
  • 윈도우폰
  • 심비안
  • 스포츠
  • 스포츠
  • 축구
  • 야구
  • 농구
  • 바둑
  • 야구팀
  • 삼성
  • 두산
  • NC
  • 넥센
  • 한화
  • SK
  • 기아
  • 롯데
  • LG
  • KT
  • 메이저리그
  • 일본프로야구리그
  • 게임1
  • 플래시게임
  • 게임토론방
  • 엑스박스
  • 플레이스테이션
  • 닌텐도
  • 모바일게임
  • 게임2
  • 던전앤파이터
  • 마비노기
  • 마비노기영웅전
  • 하스스톤
  • 히어로즈오브더스톰
  • gta5
  • 디아블로
  • 디아블로2
  • 피파온라인2
  • 피파온라인3
  • 워크래프트
  • 월드오브워크래프트
  • 밀리언아서
  • 월드오브탱크
  • 블레이드앤소울
  • 검은사막
  • 스타크래프트
  • 스타크래프트2
  • 베틀필드3
  • 마인크래프트
  • 데이즈
  • 문명
  • 서든어택
  • 테라
  • 아이온
  • 심시티5
  • 프리스타일풋볼
  • 스페셜포스
  • 사이퍼즈
  • 도타2
  • 메이플스토리1
  • 메이플스토리2
  • 오버워치
  • 오버워치그룹모집
  • 포켓몬고
  • 파이널판타지14
  • 배틀그라운드
  • 기타
  • 종교
  • 단어장
  • 자료창고
  • 운영
  • 공지사항
  • 오유운영
  • 게시판신청
  • 보류
  • 임시게시판
  • 메르스
  • 세월호
  • 원전사고
  • 2016리오올림픽
  • 2018평창올림픽
  • 게시판찾기
  • 오유인페이지
    개인차단 상태
    v^_^님의
    개인페이지입니다
    가입 : 05-12-19
    방문 : 338회
    닉네임변경 이력
    회원차단
    회원차단해제
    게시물ID : freeboard_1736936
    작성자 : v^_^ (가입일자:2005-12-19 방문횟수:338)
    추천 : 1
    조회수 : 208
    IP : 125.7.***.139
    댓글 : 0개
    등록시간 : 2018/04/17 08:03:21
    http://todayhumor.com/?freeboard_1736936 모바일
    [딴지 펌-세월호 4주기] 그날, 바다: 그래서 우리는...
    <div><a class="link" href="http://www.ddanzi.com/509055440" target="_blank">[세월호 4주기]그날, 바다 : 그래서 우리는 처음부터 다시 들여다봐야 한다</a> </div> <div> </div> <div> </div> <div style="text-align:center;"><img alt="1.jpg" src="http://img-cdn.ddanzi.com/files/attach/images/977701/440/055/509/9cf401a8d77a1c5200991ba7b1230f20.jpg" filesize="181135"></div> <div style="text-align:center;"> </div><blockquote> <div><span style="color:rgb(41,128,185);"><span style="font-family:Arial, Helvetica, sans-serif;font-size:16px;">윤택 : 뭔 놈의 법이 저따구고! 저 따구로 법 집행하는 놈들이나 나라꼴이나 참 씨..</span></span></div> <div><span style="color:rgb(211,84,0);"><span style="font-size:16px;"><span style="font-family:Arial, Helvetica, sans-serif;">우석 : 와? 법을 어겼으니까 잡아넣고 판결 때리는 기지 그게 뭐? </span></span><span style="font-size:16px;"><span style="font-family:Arial, Helvetica, sans-serif;">서울대씩이나 가서 고작 한다는 게 데모나 하고 빨갱이질하고.. 그런 놈들 잡아넣는 게 그게 뭐? 뭐가 잘못됐는데?</span></span></span></div> <div><span style="color:rgb(41,128,185);"><span style="font-size:16px;"><span style="font-family:Arial, Helvetica, sans-serif;">윤택 : 마! 니는 저서 떠드는 말을 믿나? 이제 제일로 못 믿을게 방송이고 신문이다 이 자슥아!</span></span></span></div> <div><span style="color:rgb(211,84,0);"><span style="font-size:16px;"><span style="font-family:Arial, Helvetica, sans-serif;">우석 : 허 참나. 마! 방송하고 신문을 안 믿으면 뭘 믿을꼬? 어? 뭐 우물가 아지매들 구라를 믿을까?</span></span></span></div> <div> </div> <div style="text-align:right;"><span style="font-size:16px;"><span style="font-family:Arial, Helvetica, sans-serif;">영화 <변호인> 中</span></span></div></blockquote> <div> </div> <div> </div> <div><span style="font-size:16px;"><span style="font-family:Arial, Helvetica, sans-serif;">사건이 돌아가는 추이를 제대로 알지 못하고 아둔하게 사는 사람을 흔히 얼치기라고 부른다. 그래서 사람들은 세상살이 이모저모를 알기 위해 신문을 보고 방송을 듣고 하다못해 출퇴근길에 </span></span><span style="font-family:Arial, Helvetica, sans-serif;font-size:16px;">인터넷 기사 몇 꼭지라도</span><span style="font-family:Arial, Helvetica, sans-serif;font-size:16px;"> </span><span style="font-family:Arial, Helvetica, sans-serif;font-size:16px;">꾸역꾸역 들여다본다. 얼치기로 살고 싶은 사람은 많지 않을 것이다. </span></div> <div> </div> <div><span style="font-size:16px;"><span style="font-family:Arial, Helvetica, sans-serif;">하지만 불행하게도, 그런 노력들이 자신을 더욱 더 얼치기로 만들고 있었다는 역설을 마주할 때가 있다. ‘권력은 법에 따라 국가를 통치하고, 언론은 객관적 사실과 논리적인 비판을 나르며, 전문가들은 각자의 지식과 양심으로 그 논리를 뒷받침한다’는 지극히 당연한 세계관의 파괴는 충격적인 것이다. 영화 <변호인>의 송우석 변호사가 세상에 눈을 뜬 것은 정권의 폭압이 아니라, 국밥집 아들의 몸에 잔뜩 오른 피멍을 보고 자신이 얼치기로 살았다는 것을 깨달은 충격이었다.     </span></span></div> <div> </div> <div style="text-align:center;"><img alt="2.jpg" src="http://img-cdn.ddanzi.com/files/attach/images/977701/440/055/509/7bb948c527ee5caa0190041e91100008.jpg" filesize="168746"></div> <div> </div> <div> </div> <div><strong><span style="font-size:20px;"><span style="font-family:Arial, Helvetica, sans-serif;">[그날, 바다]</span></span></strong></div> <div> </div> <div><span style="font-size:16px;"><span style="font-family:Arial, Helvetica, sans-serif;">그때 그 계절, 그때 그 절기, 그때 그 수온, 다시 4월이 돌아왔다. 다큐멘터리 영화 <그날, 바다>가 개봉했다. 2014년 4월 16일 그날, 세월호의 항해와 침몰 그리고 그 원인에 대해 과학적으로 접근했다. 세월호가 마지막 출항한 지 4년 만의 일이다.</span></span></div> <div> </div> <div><span style="font-size:16px;"><span style="font-family:Arial, Helvetica, sans-serif;">검경합동수사본부는 세월호 참사를 ‘단순 사고’라고 발표했다. 급 변침에 의한 화물 쏠림, 복원력 상실 그리고 침몰. ‘무책임, 비도덕성, 부실 점검·운항관리가 빚어낸 참사’로 승무원, 선사 직원, 공무원 등 38명이 기소되었다. 세월호의 침몰 원인은 ‘관련자들의 도덕적 해이에 의한 인재(人災)’에서 한 발짝도 더 나아가지 못했다. 4년 동안.</span></span></div> <div> </div> <div><span style="font-size:16px;"><span style="font-family:Arial, Helvetica, sans-serif;">수사본부의 사고원인 분석 근거는 생존 선원들의 진술과 선박의 항적 기록이었다. 선박 자동식별 장치 AIS. 이름도 생소했던 그 기록으로 304명의 희생을 받아들여야 했다. 허무한 원인에 다른 의구심을 품기에는, 목격자도 CCTV도 없는 ‘그날 바다’는 모르는 것이 너무나 많은 망망대해였다. 기가 막히고 억장이 무너져도, 대법원에서 결과가 기각되기 전까지 수사본부의 발표를 믿어야 했다. AIS라는 과학이 기록하고 정부가 공신한 결과이므로. 영화는 그 AIS 기록에 정면으로 문제를 제기한다.</span></span></div> <div> </div> <div style="text-align:center;"><img alt="movie_image (1).jpg" src="http://img-cdn.ddanzi.com/files/attach/images/977701/440/055/509/6f0d76b746feb9788339f511ac8bacac.jpg" filesize="180583"></div> <div> </div> <div> </div> <div><strong><span style="font-size:20px;"><span style="font-family:Arial, Helvetica, sans-serif;">[비전문가의 고군분투기]</span></span></strong></div> <div> </div> <div><span style="font-size:16px;"><span style="font-family:Arial, Helvetica, sans-serif;">배우 정우성의 내레이션, 그리고 음향 효과는 차분하고 절제되어 있다. 희생된 학생들이 휴대폰으로 촬영한 침몰 직전 모습과 육성은 잠깐 관객의 감정을 흔들고 지나갈 뿐이다. 그마저도 논증을 위한 자료로 쓰이는 영상이다. 중요한 건 그것이 아니라는 듯, 영화는 있는 사실 그대로의 철저한 다큐멘터리 서사로 우직하게 관객을 끌고 들어간다. 영화가 주장하는 바는 명료하다. </span></span></div> <div> </div><blockquote> <div><strong><span style="color:rgb(78,95,112);"><em><span style="font-size:16px;"><span style="font-family:Arial, Helvetica, sans-serif;">지금까지 밝혀진 세월호의 침몰원인은 논리적으로 잘못되었으며, 합리성과 신빙성을 갖춘 다른 원인이 있다.</span></span></em></span></strong></div></blockquote> <div> </div> <div><span style="font-size:16px;"><span style="font-family:Arial, Helvetica, sans-serif;">그리고 관객이 자연스러운 결론을 유도하게 한다.</span></span></div> <div> </div> <div style="text-align:center;"><strong><span style="color:rgb(78,95,112);"><em><span style="font-size:16px;"><span style="font-family:Arial, Helvetica, sans-serif;">그래서 우리는 세월호를 처음부터 다시 들여다봐야 한다.</span></span></em></span></strong></div> <div> </div> <div><span style="font-size:16px;"><span style="font-family:Arial, Helvetica, sans-serif;">영상의 힘은 제작팀의 처절한 분투에 있다. 정부가 내놓은 각기 다른 항적 기록, 그리고 충돌하는 정황적 사실들에서 취재를 시작한다. 정부의 발표에 반론을 제기하고 학자와 기술자 등 전문가들로부터 퍼즐 조각을 모아 그림을 만든다. 제작팀은 그 과정에서 스스로 전문가가 된다. 영화는 제작팀의 4년간의 그 지난한 학습기이자 전문가로의 성장기이기도 하다. 그들의 고군분투가 도달한 결과는 충분한 설득력을 가진다. 이 영화의 주장에 반론을 제기하기 위해서는 강력한 스모킹 건이 필요할 것이다. 그만큼 이 영화에 축적된 시간의 밀도는 농밀하다. </span></span></div> <div> </div> <div style="text-align:center;"><img alt="movie_image (2).jpg" src="http://img-cdn.ddanzi.com/files/attach/images/977701/440/055/509/fbc10a2503e9830526cbdf002eb023a8.jpg" filesize="321494"></div> <div> </div> <div> </div> <div><span style="font-size:16px;"><span style="font-family:Arial, Helvetica, sans-serif;">상영관을 나서면서 한 가지 의문이 생긴다. 왜 영화인들이 해상사고 전문가가 되어야 했나. 영화를 뒷받침하는 전문가들의 자문내용은 그동안 왜 주목받지 못했나. 사고 이후 수많은 정부 차원의 조사와 검증에서 기록의 허점들은 왜 제기되지 않았나. </span></span></div> <div> </div> <div><span style="font-size:16px;"><span style="font-family:Arial, Helvetica, sans-serif;">두 가지 결론이 가능하다. 영화인들보다 분석능력이 떨어지는 정부와 전문가들이 시민의 안전을 책임지고 있었다는 것. 그것이 아니라면, 모두를 얼치기로 만든 ‘도덕의 파멸’이 침몰 이후에도 이어졌다는 것. 어느 쪽이어도 무서운 결과다. 영화의 주장이 사실로 밝혀진다면, 우리는 또 한 번 세계의 붕괴를 감당해야 할지 모른다.</span></span></div> <div> </div> <div style="text-align:center;"><img alt="2.jpg" src="http://img-cdn.ddanzi.com/files/attach/images/977701/440/055/509/7bb948c527ee5caa0190041e91100008.jpg" filesize="168746"></div> <div> </div> <div> </div> <div><strong><span style="font-size:20px;"><span style="font-family:Arial, Helvetica, sans-serif;">[다시 처음으로]</span></span></strong></div><blockquote> <div><span style="color:rgb(41,128,185);"><span style="font-size:16px;"><span style="font-family:Arial, Helvetica, sans-serif;">니는 황소 한 마리가 몇 근이나 나가는지 아나? 황소 한 마리를 내놔 놓고 '요거 몇 근이나 나가노' 하고 물어보믄 어느 놈은 100근 나간다카고, 어느 놈은 500근 나간다카고 다 지 입에서 나오는 대로 얘기하는 기라.</span></span></span></div> <div> </div> <div><span style="color:rgb(41,128,185);"><span style="font-size:16px;"><span style="font-family:Arial, Helvetica, sans-serif;">그칸데 영욱아, 100명한테 물어봐 평균을 내믄... 희한하재, 황소 무게를 얼추 맞추는 기라. 1000명한테 물어봐 평균을 내면 더 비슷하게 맞추는 기라. 이 나라 백성들이 요래 많이 나왔으니 요번에는 황소 무게를 얼추 안 맞추겠나?</span></span></span></div> <div> </div> <div style="text-align:right;"><span style="font-size:16px;"><span style="font-family:Arial, Helvetica, sans-serif;">SBS 드라마 <추적자> 中</span></span></div></blockquote> <div style="text-align:right;"> </div> <div><span style="font-size:16px;"><span style="font-family:Arial, Helvetica, sans-serif;">인양된 세월호의 모습처럼 우리가 알아야 할 진실에는 많은 개흙과 이끼들이 덮여있다. 세월호에 켜켜이 얽힌 수많은 정치적, 이념적 덤불의 크기를 우리는 이제야 가늠해볼 뿐이다. </span></span></div> <div> </div> <div><span style="font-size:16px;"><span style="font-family:Arial, Helvetica, sans-serif;">영원히 심연으로 사라질 것만 같던 그 날 바다의 일을 시민들이 힘을 모아 다시 끄집어 올렸다. 영화 말미에 제작을 후원한 사람들의 이름과 메시지들이 마치 침몰된 배를 끌어 올리듯 끝도 없이 밀려 올라간다. 여느 영화보다 두툼한 엔딩크레딧이 이 영상의 진짜 힘이다.</span></span></div> <div> </div> <div><span style="font-size:16px;"><span style="font-family:Arial, Helvetica, sans-serif;">암호 같은 AIS 원본 소스를 해석해 낼 재주는 없지만 얼치기로는 살 수는 없어서, 평범하지만 부끄럽게 살 수 없어서, 사람들이 모인 힘은 거대했다. 촛불로 역사의 물줄기를 바꿨고, 이제 그 날 바다의 진실을 마주하려 한다. ‘거짓은 참을 이길 수 없고 진실은 침몰하지 않는’ 것이 단지 노랫말이 아니라는 것을 시민들이 증명하려 한다.</span></span></div> <div><span style="font-size:16px;"><span style="font-family:Arial, Helvetica, sans-serif;">     </span></span></div> <div style="text-align:center;"><img alt="30076422_322736021584389_5534366631376977920_n.jpg" src="http://img-cdn.ddanzi.com/files/attach/images/977701/440/055/509/783a76da9ffb6d432ac3ec4f9cd53c57.jpg" filesize="128853"></div> <div> </div> <div><span style="font-size:16px;"><span style="font-family:Arial, Helvetica, sans-serif;">영화가 마무리 짓는 지점에 한계는 있다. 어디까지나 설득력 있는 ‘가설’이라는 것. 때문에 음모론으로 빠지지 않도록 논증할 수 없는 추정과 해석을 절제했고, 어떠한 정치적 함의를 내비치지 않았다. 대신에 어려운 지식과 수치들을 최대한 직관적으로 재구성했다. 누구에게나 쉽게 전달될 수 있도록 공을 들였다. </span></span></div> <div> </div> <div><span style="font-size:16px;"><span style="font-family:Arial, Helvetica, sans-serif;">그 의도는 분명해 보인다. 영화를 본 모두가 다시 처음으로 돌아가 이야기를 다시 시작해보자는 것이다. 영화는 폭로가 아니라, 잘못 끼워진 첫 단추를 풀고 ‘무엇 때문에’ 침몰했는지 처음부터 다시 찾아보자는 설득이다. 동시에 ‘누가’, ‘왜’ 우리를 얼치기로 만들었는지를 찾아가는 여정의 시발점이기도 하다.</span></span></div> <div> </div> <div><span style="font-size:16px;"><span style="font-family:Arial, Helvetica, sans-serif;">가설이기에 영화의 결론은 당연히 반박될 수 있다. 다른 사실이 등장할 수 있다. 그렇게 된다 하더라도, 진실에 다가가는 동력이 되는 것으로 이 영화의 가치는 충분하다. 그래야 한다. 그것이 물속에서 오랜 시간 기다린 304명을 위해 남은 이들이 해야 할 진정한 추모다.</span></span></div> <div> </div> <div> </div> <div style="text-align:center;"><img alt="세월호.jpg" src="http://img-cdn.ddanzi.com/files/attach/images/977701/440/055/509/1003ee74bb311b247f404e02617e0b96.jpg" filesize="156939"></div> <div> </div> <div> </div> <div class="read_footer"> <div class="left"> <div class="author_info"><span class="author">필진 : 근육병아리</span><span class="edit"></span></div> <div class="author_info"><span class="edit">편집 : 죽지않는돌고래</span></div></div></div>
    출처 http://www.ddanzi.com/ddanziNews/509055440

    이 게시물을 추천한 분들의 목록입니다.
    [1] 2018/04/17 11:18:40  108.162.***.155  데자와  764195
    푸르딩딩:추천수 3이상 댓글은 배경색이 바뀝니다.
    (단,비공감수가 추천수의 1/3 초과시 해당없음)

    죄송합니다. 댓글 작성은 회원만 가능합니다.

    번호 제 목 이름 날짜 조회 추천
    925
    박찬호 아이스버킷챌린지 [3] 펌글 v^_^ 18/06/26 10:04 362 3
    924
    [딴지 펌]2018러시아월드컵: 맥주맛으로 대한민국 성적을 예상해봤다 펌글 v^_^ 18/06/18 15:18 988 3
    923
    [동영상포함]북미정상 만남 제일 반가운 문재인대통령 '아빠미소'.gisa [15] 펌글 v^_^ 18/06/12 17:39 1975 55/6
    922
    문프님 트윗 [11] 창작글펌글 v^_^ 18/06/12 11:41 2856 83
    921
    역사적인 장면.png [23] 창작글 v^_^ 18/06/12 10:17 5021 112
    920
    [펌-고전] 선거 전후 정치인의 모습 [1] 펌글 v^_^ 18/06/08 11:24 1209 15
    919
    [펌-병맛 패러디]어벤져스 인피니티 워 영웅들이 모두 "데드풀"이였다면 [2] v^_^ 18/05/03 07:55 883 8
    918
    [스포주의] 어벤져스 인피니티 워, 번역/오역 바로 잡다.youtube [1] v^_^ 18/05/02 17:17 157 7
    917
    [15금] 어밴져스 대장장이 배우의 흑역사 [8] v^_^ 18/05/02 15:16 1502 4
    916
    [링크] 2018 남북정상회담 생중계.youtube [3] v^_^ 18/04/27 08:43 673 3
    915
    [기사 펌] "포항지진 지열발전 탓"..수백억 국가배상 사태 오나 [6] 펌글 v^_^ 18/04/27 07:52 889 8
    914
    [딴지 펌] 어저께 이니님 트윗 [8] v^_^ 18/04/25 14:56 2023 72
    913
    [기사 펌] 미국 정부의 은밀한 비트코인 횡재 [1] v^_^ 18/04/25 13:55 935 1
    912
    [딴지 펌] 세월호가 지겹다는 당신에게 삼풍 생존자가 말한다 [3] 펌글 v^_^ 18/04/20 15:00 981 62
    911
    [기사 펌] 바쁜 출근길 돈 봉투 주운 아빠의 선택 [3] v^_^ 18/04/20 14:17 1399 3
    [딴지 펌-세월호 4주기] 그날, 바다: 그래서 우리는... v^_^ 18/04/17 08:03 76 1
    909
    [17금 고전] 심폐소생술.youtube [1] v^_^ 18/04/13 07:52 914 7
    908
    [펌] 김대중 대통령의 예언 "이대로 가면 MB도 국민도 불행해질 것" [1] v^_^ 18/04/12 14:38 667 21
    907
    [기사 펌] 김문수 曰 "무능한 좌파가 서울 장악" [5] v^_^ 18/04/12 14:30 722 2
    906
    [펌] 모두가 알아야할 대한민국 최악의 사건 [9] v^_^ 18/04/12 12:56 2493 83
    905
    [딴지 펌] 무한도전 : 굿바이 마이 프렌즈 [5] v^_^ 18/04/02 12:57 1629 11
    904
    조근현, 추가 성추행 폭로 "잘 나가는 배우들 다 감독과 잤다" [7] v^_^ 18/02/28 14:21 4226 52
    903
    김어준 주진우 무죄 '웃었다'..누리꾼 "재판도 깔끔해" [3] v^_^ 17/12/07 15:37 1055 21
    902
    [뮤비] OK Go의 신곡 'Obsession' [1] v^_^ 17/11/28 06:58 95 3
    901
    10월 26일 (수) 뉴스룸 다시보기 1부+2부 v^_^ 16/10/27 10:07 169 1
    900
    10월 25일 (화) 뉴스룸 다시보기 1부+2부 [1] v^_^ 16/10/26 08:38 156 4
    899
    10월 24일 (월) 뉴스룸 다시보기 1부+2부 v^_^ 16/10/26 08:08 159 1
    898
    [링크] 김제동은 왜 맷 데이먼처럼 할 수 없나 [1] v^_^ 16/08/11 07:57 310 4
    897
    [딴지일보-제헌절]대한민국 수정헌법 공표 [3] v^_^ 15/07/19 20:19 151 10
    896
    [딴지 펌]별거 아니라던 메르스는 어떻게 전파되었나, 대책은 무엇인가 v^_^ 15/06/16 07:30 508 3
    [1] [2] [3] [4] [5] [6] [7] [8] [9] [10] [다음10개▶]
    단축키 운영진에게 바란다(삭제요청/제안) 운영게 게시판신청 자료창고 보류 개인정보취급방침 청소년보호정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