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바일 오유 바로가기
http://m.todayhumor.co.kr
분류 게시판
베스트
  • 베스트오브베스트
  • 베스트
  • 오늘의베스트
  • 유머
  • 유머자료
  • 유머글
  • 이야기
  • 자유
  • 고민
  • 연애
  • 결혼생활
  • 좋은글
  • 자랑
  • 공포
  • 멘붕
  • 사이다
  • 군대
  • 밀리터리
  • 미스터리
  • 술한잔
  • 오늘있잖아요
  • 투표인증
  • 새해
  • 이슈
  • 시사
  • 시사아카이브
  • 사회면
  • 사건사고
  • 생활
  • 패션
  • 패션착샷
  • 아동패션착샷
  • 뷰티
  • 인테리어
  • DIY
  • 요리
  • 커피&차
  • 육아
  • 법률
  • 동물
  • 지식
  • 취업정보
  • 식물
  • 다이어트
  • 의료
  • 영어
  • 맛집
  • 추천사이트
  • 해외직구
  • 취미
  • 사진
  • 사진강좌
  • 카메라
  • 만화
  • 애니메이션
  • 포니
  • 자전거
  • 자동차
  • 여행
  • 바이크
  • 민물낚시
  • 바다낚시
  • 장난감
  • 그림판
  • 학술
  • 경제
  • 역사
  • 예술
  • 과학
  • 철학
  • 심리학
  • 방송연예
  • 연예
  • 음악
  • 음악찾기
  • 악기
  • 음향기기
  • 영화
  • 다큐멘터리
  • 국내드라마
  • 해외드라마
  • 예능
  • 팟케스트
  • 방송프로그램
  • 무한도전
  • 더지니어스
  • 개그콘서트
  • 런닝맨
  • 나가수
  • 디지털
  • 컴퓨터
  • 프로그래머
  • IT
  • 안티바이러스
  • 애플
  • 안드로이드
  • 스마트폰
  • 윈도우폰
  • 심비안
  • 스포츠
  • 스포츠
  • 축구
  • 야구
  • 농구
  • 바둑
  • 야구팀
  • 삼성
  • 두산
  • NC
  • 넥센
  • 한화
  • SK
  • 기아
  • 롯데
  • LG
  • KT
  • 메이저리그
  • 일본프로야구리그
  • 게임1
  • 플래시게임
  • 게임토론방
  • 엑스박스
  • 플레이스테이션
  • 닌텐도
  • 모바일게임
  • 게임2
  • 던전앤파이터
  • 마비노기
  • 마비노기영웅전
  • 하스스톤
  • 히어로즈오브더스톰
  • gta5
  • 디아블로
  • 디아블로2
  • 피파온라인2
  • 피파온라인3
  • 워크래프트
  • 월드오브워크래프트
  • 밀리언아서
  • 월드오브탱크
  • 블레이드앤소울
  • 검은사막
  • 스타크래프트
  • 스타크래프트2
  • 베틀필드3
  • 마인크래프트
  • 데이즈
  • 문명
  • 서든어택
  • 테라
  • 아이온
  • 심시티5
  • 프리스타일풋볼
  • 스페셜포스
  • 사이퍼즈
  • 도타2
  • 메이플스토리1
  • 메이플스토리2
  • 오버워치
  • 오버워치그룹모집
  • 포켓몬고
  • 파이널판타지14
  • 배틀그라운드
  • 기타
  • 종교
  • 단어장
  • 자료창고
  • 운영
  • 공지사항
  • 오유운영
  • 게시판신청
  • 보류
  • 임시게시판
  • 메르스
  • 세월호
  • 원전사고
  • 2016리오올림픽
  • 2018평창올림픽
  • 게시판찾기
  • 게시물ID : dream_2743
    작성자 : 밤올빼미 (가입일자:2012-07-30 방문횟수:1120)
    추천 : 8
    조회수 : 583
    IP : 121.182.***.75
    댓글 : 3개
    등록시간 : 2017/12/21 20:51:37
    http://todayhumor.com/?dream_2743 모바일
    일어나서 엉엉 운 꿈 이야기
    꿈인지 생시인지.. 몇년이 지나도 아직도 생생한 꿈이 둘 있습니다. 

    그 중 하나는 몇달전에 꾼건데요.. 그거 적어볼려구요. 아직도 한번씩 생각납니다.


    딸 둘 키우고 있습니다. 초등 5학년 4학년. 너무 예뻐요.

    꿈에서 제 형편이 너무 안좋아서 둘째를 입양 보냈나 봅니다.

    친아빠와 자주 만나면 입양 간 집에 잘 적응 못할까봐 생전 못찾아가다 

    1년쯤 뒤에 너무 보고 싶기도 하고 잘 지내고 있나 보러 간 상황이었습니다.

    사랑받고 있나 등등 너무 걱정되지만 최대한 티 안내고 담담한 척 하고 있더라구요. 제가..


    집에 갔는데.. 와 집이 너무 좋더라구요. 

    흔히 말하는 드라마 속 평창동 대저택 이런 느낌

    마당넓은 단독주택이었는데 도로보다 마당이 1층정도 높고.. 집이 그 넓은 마당에 ㄱ자로 싸고 있고

    그 마당이 환히 보이는 2층이 딸 방이었는데 남향에 햇볕 엄청 잘 들어오고  담장 너머 전망도 너무 좋고


    꿈이었는데도 딸래미 방이 세세하게 다 눈에 보이더라구요.

    딸래미 방이 지금 우리집 안방만하더라구요. 공부하는 책상, 침대위에 꽃무늬 이불 베개, 

    화장대 위에 수많은 인형들 청소하기 힘들었을텐데 먼지 하나 없더라구요.

    아 사랑받고 잘 지내고 있구나 정말 다행이다라고 느껴졌습니다.


    딸래미 방에 둘이 있을때 물어 보았습니다. 

    "아빠랑 집에 갈까?"

    아마도, "아빠 여기 너무 좋아"라는 말을 듣고 싶었던 것 같습니다. 

    확인하고 싶었던 것 같습니다. 아빠 걱정 안해도 된다고, 잘 지낸다고..


    그런데 말이죠.. 물어 놓고 괜히 물었다 싶은 생각이 드는 겁니다.

    정말 온다고 하면 어떡하지? 나는 이만큼 못해주는데.. 좋은 집에 좋은 환경에 하고싶은것 다.. 못해주는데

    내가 해줄수 있는건 사랑해 주는것 밖에 없는데.. 근데 사랑은 이집에서도 많이 받고 있는것 같은데?


    딸래미가 2초쯤 후에 대답하더라구요

    "아빠 그냥 여기 있으면 안돼?"


    그 대답에 순간적으로 "다행이다"라는 생각이 들더라구요.

    엄밀하게 말하면 "다행이다"라는 말할수 있을정도의 시간도 아니었구요.. 그냥 0.01초만에 안도하는 느낌?

    딸래미는 계속 좋은 환경 누리면서 잘 클 수 있고, 나는 계속 마음편히 어렵게 살아도 되고(?)


    "어, 그래. 아빠 자주 올게" 했는데..

    그렇게 대답한 후에 딸래미의 그 말에 0.00001초 라도 안도(?)했던 제 자신이 

    너무 한심? 저주스럽더라구요.


    왜, 좋은 집에 못살고, 좋은 물건 못해주더라도 "아빠가 비교도 안되게 예뻐해 줄게. 집에 가자"라고 말 못했나

    계속 어려울건 당연한거고, 내 마음 편히 살기 위해, 딸래미가 먼저 "계속 있으면 안되?"라고 말해주길 바랬구나. 

    그러니 0.001초 안심했지. 핑계를 댔구나. 겨우 4학년짜리 딸래미한테 그 책임감을 떠넘겼구나.

    아 우리 딸래미한테 나는 겨우 그정도였구나. 나도 몰랐었는데 지금까지 아빠라고 불릴 자격도 없었던 거구나.



    그러다가 잠에서 깼습니다. 벌떡 일어난건 아니고 운 것도 아닌데,

    누운 상태에서 눈감고 숨이 안쉬어져서 헐떡 헐떡 몰아 쉬면서 헉 헉 하고 있더라구요.


    일어나서 딸래미들 방에 가니 둘이 곤히 자고 있길래 꼭 안아 보았습니다. 

    자다가도 아빠가 안으니 배시시 웃더라구요. 

    아.. 정말 꿈이었구나. 꿈이어서 정말 다행이다. 니들이 있어서 다행이다..


    그렇게 꿈에서 깬 후에도, 지금도 가끔 한번씩 생각날때 마다 

    0.0001초 안도했던 제 자신을 아직도 용서할 수 없더라구요.


    그 꿈 생각나는 날에는, 누가 저녁에 한잔 하자고 해도 집에 일찍 들어갑니다^^













    이 게시물을 추천한 분들의 목록입니다.
    [1] 2017/12/21 21:14:06  123.214.***.154  은은한달  557891
    [2] 2017/12/24 07:40:48  162.158.***.251  제린  339965
    [3] 2017/12/26 20:40:49  122.42.***.122  sir  722220
    [4] 2017/12/31 21:59:33  223.39.***.173  게썅마이웨이  744345
    [5] 2018/01/01 18:20:17  183.106.***.162  미친걸레  479327
    [6] 2018/01/05 00:37:55  125.189.***.189  순딩한냥이  733439
    [7] 2018/01/10 07:13:55  115.139.***.173  김차  278367
    [8] 2018/01/12 09:26:30  121.171.***.56  우인의노래  626197
    푸르딩딩:추천수 3이상 댓글은 배경색이 바뀝니다.
    (단,비공감수가 추천수의 1/3 초과시 해당없음)

    죄송합니다. 댓글 작성은 회원만 가능합니다.


    베스트예감
    현재 게시판의 최근 200개의 게시물 중 추천수 5 이상의 게시물 추천수가 높은 순으로 정렬되어 있습니다.
    번호 제 목 이름 날짜 조회 추천
    일어나서 엉엉 운 꿈 이야기 [3] 밤올빼미 17/12/21 20:51 584 8
    2750
    우주에 관한 꿈이 기억나네요 창작글외부펌금지 IIllIlIlllIl 17/12/29 10:27 358 5
    [1] [2] [3] [4] [5] [6] [7] [8] [9] [10] [다음10개▶]
    단축키 운영진에게 바란다(삭제요청/제안) 운영게 게시판신청 자료창고 보류 개인정보취급방침 청소년보호정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