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바일 오유 바로가기
http://m.todayhumor.co.kr
분류 게시판
베스트
  • 베스트오브베스트
  • 베스트
  • 오늘의베스트
  • 유머
  • 유머자료
  • 유머글
  • 이야기
  • 자유
  • 고민
  • 연애
  • 결혼생활
  • 좋은글
  • 자랑
  • 공포
  • 멘붕
  • 사이다
  • 군대
  • 밀리터리
  • 미스터리
  • 술한잔
  • 오늘있잖아요
  • 투표인증
  • 새해
  • 이슈
  • 시사
  • 시사아카이브
  • 사회면
  • 사건사고
  • 생활
  • 패션
  • 패션착샷
  • 아동패션착샷
  • 뷰티
  • 인테리어
  • DIY
  • 요리
  • 커피&차
  • 육아
  • 법률
  • 동물
  • 지식
  • 취업정보
  • 식물
  • 다이어트
  • 의료
  • 영어
  • 맛집
  • 추천사이트
  • 해외직구
  • 취미
  • 사진
  • 사진강좌
  • 카메라
  • 만화
  • 애니메이션
  • 포니
  • 자전거
  • 자동차
  • 여행
  • 바이크
  • 민물낚시
  • 바다낚시
  • 장난감
  • 그림판
  • 학술
  • 경제
  • 역사
  • 예술
  • 과학
  • 철학
  • 심리학
  • 방송연예
  • 연예
  • 음악
  • 음악찾기
  • 악기
  • 음향기기
  • 영화
  • 다큐멘터리
  • 국내드라마
  • 해외드라마
  • 예능
  • 팟케스트
  • 방송프로그램
  • 무한도전
  • 더지니어스
  • 개그콘서트
  • 런닝맨
  • 나가수
  • 디지털
  • 컴퓨터
  • 프로그래머
  • IT
  • 안티바이러스
  • 애플
  • 안드로이드
  • 스마트폰
  • 윈도우폰
  • 심비안
  • 스포츠
  • 스포츠
  • 축구
  • 야구
  • 농구
  • 바둑
  • 야구팀
  • 삼성
  • 두산
  • NC
  • 넥센
  • 한화
  • SK
  • 기아
  • 롯데
  • LG
  • KT
  • 메이저리그
  • 일본프로야구리그
  • 게임1
  • 플래시게임
  • 게임토론방
  • 엑스박스
  • 플레이스테이션
  • 닌텐도
  • 모바일게임
  • 게임2
  • 던전앤파이터
  • 마비노기
  • 마비노기영웅전
  • 하스스톤
  • 히어로즈오브더스톰
  • gta5
  • 디아블로
  • 디아블로2
  • 피파온라인2
  • 피파온라인3
  • 워크래프트
  • 월드오브워크래프트
  • 밀리언아서
  • 월드오브탱크
  • 블레이드앤소울
  • 검은사막
  • 스타크래프트
  • 스타크래프트2
  • 베틀필드3
  • 마인크래프트
  • 데이즈
  • 문명
  • 서든어택
  • 테라
  • 아이온
  • 심시티5
  • 프리스타일풋볼
  • 스페셜포스
  • 사이퍼즈
  • 도타2
  • 메이플스토리1
  • 메이플스토리2
  • 오버워치
  • 오버워치그룹모집
  • 포켓몬고
  • 파이널판타지14
  • 배틀그라운드
  • 기타
  • 종교
  • 단어장
  • 자료창고
  • 운영
  • 공지사항
  • 오유운영
  • 게시판신청
  • 보류
  • 임시게시판
  • 메르스
  • 세월호
  • 원전사고
  • 2016리오올림픽
  • 2018평창올림픽
  • 코로나19
  • 2020도쿄올림픽
  • 게시판찾기
  • 게시물ID : bestofbest_475127
    작성자 : 환경안전팀장
    추천 : 121
    조회수 : 11266
    IP : 112.175.***.141
    댓글 : 23개
    베오베 등록시간 : 2024/05/15 21:45:07
    원글작성시간 : 2024/05/14 13:15:47
    http://todayhumor.com/?bestofbest_475127 모바일
    회식후 아침에 일어나니 와이프가 얼굴이 빨게져서는
    어제 간만에 팀회식을 했고 후배들의 권하는 술을 거절하지 못하고 만취상태가 되어버렸다. 

    비교적 젊은시절 동네 가로수지킴이와 비둘기맘(밥주는) 역할을 해왔던 본인은 결국 엄청난 크기의 파전과 피자 
    두판을 개워낸후 코를 막고있는 후배들의 걱정스런? 
    이라고 쓰고 언능 꺼져라 하는 눈빛을 뒤로하고 
    집으로 향했다.

    본인은 스파이더맨급의 센서를 가지고있었고 
    왠지 이상태로 들어가면 등짝 스매슁이다는 
    합리적인 판단하에 밤양갱과 안주로 나왔던 노가리를 
    싸들고 개선장군처럼 귀가했다. 
    본인의 판단은 정확했고 등짝스매슁은 다행히 피했다.
    난 거실에서 자게되었다.

    와이프는 안방에서 방문걸어 잠그고 주무시고 
    본인은 거실에서 시체가 되어 뻗어있다가 아침에 부활했다. 부활하자마자 와이프가 얼굴이 빨게져서 달려왔고
    밤새 있었던 애기를 해주었다.

    평소 와이프가 예민한편은 아니지만 어제따라 새벽에 
    이상한 소리가 들려 무슨소리지? 하면서 일어났는데 
    신음소리가 들렸다고 했다.
    이소리는 마치 부부관계중에 여자의 신음소리와 99퍼 일치한다는 생각이 들었고 

    '아니 이새벽에 애들도 있을건데 아파트 창문을 열어놓고 하는거야?' 

    생각했다고한다.
    당연히 2분정도있으면 소리가 그칠거라 생각했고 기다렸는데 신음소리는 30분간 지속되었다고 했다.
    이말하는 와중에 본인이 

    "에이~그래도 2분은 너무 했는데?"

    이말한마디 했다가 어제 피했던 등짝을 맞게되었다.

    "오빠는 그런말할 자격이 없어!!!" 

    깨갱...
    그후 30분이 넘어가길래 

    '와~윗집인지 아랫집인지 몰라도 대단하다'

    생각했고 그때부터 잠이 확깨고 계속 언제끝나나 기다려보기로 했다고 한다.
    결국 한시간이 넘게 신음소리가 들리고 

    '이건 말도안되 사람이 아니야 곧죽네 죽어~~'

    라고 생각하고 속이 타는 마음?에 물을 마시기위해 거실로 나갔다고 했다.

    그리고는 조용히 남편의 목을 비틀고있는 자신을 발견하게 되었다고 했다.
    신음소리는 나의 코고는 소리였다.
    평소 코고는 소리는 "케레레렉~ 케케켁~" 이었는데 
    술을 마시니 "아흑~ 삐~~으흥~"소리가 나는걸 발견했다고 했다. 나도 몰랐다.

    와이프는 허탈하고 어이없어 다시 누었으나 다시 들리는 신음소리에 신경쓰여 깔깔대다가 밤새 본인이 부활할때까지 기다리다 얼굴이 빨게져서 애기를 해준거라고했다.
    다 듣고나서
    "허탈하고 어이없는게 아니고 몸이 달아올라서 못잔거 아닌가?"

    이한마디에 얼굴은 더 붉어졌고 내등짝은 더 붉어졌다.

    점심에 해장국먹고 전화해 봤더니 콧속에 숨겨논 여자는 누구나며 놀림받았다. 
    마침 내일 휴일이라 오늘도 한잔하고 콧속의 여인을 불러내야겠다.

    신청곡은 _빗속의 여인 _
     
    출처 내 코 입~

    이 게시물을 추천한 분들의 목록입니다.
    [1] 2024/05/14 13:18:09  210.218.***.44  zhang-fei  638238
    [2] 2024/05/14 13:20:45  112.168.***.13  잠맨  798267
    [3] 2024/05/14 13:21:35  180.68.***.235  변태궁디Lv1  736686
    [4] 2024/05/14 13:47:42  220.77.***.141  코딱지3  779407
    [5] 2024/05/14 13:55:21  172.70.***.151  리턴즈싱하횽  210613
    [6] 2024/05/14 14:00:13  125.135.***.154  오뚜기순후추  807800
    [7] 2024/05/14 14:22:22  121.165.***.216  96%충전중  796600
    [8] 2024/05/14 15:01:41  117.111.***.180  치즈홀릭  306699
    [9] 2024/05/14 15:12:42  122.47.***.234  마을리  806679
    [10] 2024/05/14 18:25:17  182.221.***.184  솔별샘  797770
    푸르딩딩:추천수 3이상 댓글은 배경색이 바뀝니다.
    (단,비공감수가 추천수의 1/3 초과시 해당없음)

    죄송합니다. 댓글 작성은 회원만 가능합니다.

    번호 제 목 이름 날짜 조회 추천
    475277
    오늘 국민은행 기가 막힌 지인 이야기 [7] 4일 알껨 24/05/26 16:55 4439 60
    475276
    Ai 생성된 음성으로 난리가 났던 미국 고등학교.jpg [15] 펌글 4일 우가가 24/05/26 15:17 5692 68
    475275
    국민들이 싸게사는걸 못 견디는 나라 [23] 펌글 한결 24/05/26 11:44 5338 81
    475274
    전통시장 내 유명한 국밥 맛집에서 알바를 해보고 느낀 점 [7] 창작글 익명aWJna 24/05/26 09:53 5388 100
    475273
    곤지암 정신병원 밀어 버리구 그 위에 쿠팡 들어옴.. [28] 철철대마왕 24/05/26 03:53 7961 86
    475272
    강형욱한테 하대 받았다는 견주 [41] 펌글 감동브레이커 24/05/26 02:18 7601 88
    475271
    제주도 물가 근황 ㄷㄷ [24] 펌글 4일 우가가 24/05/26 00:59 9632 93
    475270
    매일 아침 배를 같이 타는 아내 [15] 펌글 89.1㎒ 24/05/26 00:17 7365 90
    475269
    징역50년이 징역 27년으로 감형된 이유 [29] 디독 24/05/25 20:28 7327 107
    475268
    강형욱 해명영상 요약 [91] 마데온 24/05/25 18:42 6968 111
    475267
    한지의 내구성 8천년 (세계1위) [21] 오호유우 24/05/25 15:36 10090 116
    475266
    8년전 일하며 겪은 에피소드#128 [34] 창작글외부펌금지 인마핱 24/05/25 14:22 2506 55
    475265
    오늘의 착샷 [27] 러블리홀리 24/05/25 11:54 7592 91
    475264
    동네 일진누나한테 갈취당함 [19] 펌글 89.1㎒ 24/05/25 09:10 10601 97
    475263
    8년전 일하며 겪은 에피소드#127 [77] 창작글외부펌금지 인마핱 24/05/25 06:24 2786 55
    475262
    황당한 이혼사유.jpg [21] 펌글 우가가 24/05/25 06:08 13887 96
    475261
    [단독] 40대 직원도 임금피크제 하는 국민의힘…법원 "위법" [23] 갓라이크 24/05/24 22:55 6647 99
    475260
    폭발적 반응이라는 일본의 현실을 한탄하는 글 [43] 펌글 우가가 24/05/24 20:54 11615 111
    475259
    백종원이 다 뜯어고친 춘향제 음식 가격. [32] 펌글 7일 감동브레이커 24/05/24 20:08 10327 101
    475258
    독립운동가 후손, 세계 1위 '메쳤다' [8] 펌글 한결 24/05/24 19:09 7246 133
    475257
    졵나 어이없는 이유로 퇴사했다.jpg [50] 펌글 4일 우가가 24/05/24 17:10 14353 86
    475256
    수상 할 정도로 족보가 깔끔한 집안.jpg [6] 펌글 우가가 24/05/24 16:35 14002 91
    475255
    남자 때문에 식량난이 생기는 거다. [38] 고학력변태 24/05/24 12:51 10104 104
    475254
    채 상병 특검 거부 [5] Paragon 24/05/24 12:33 8031 114
    475253
    조국 "노무현 전 대통령 윽박지르던 검사들 어디서 뭐하나" [20] 근드운 24/05/24 09:33 7181 130
    475252
    승무원 아내를 둔 남편의 자랑 [24] 마데온 24/05/24 04:43 15752 130
    475251
    건강상 문제로 거짓말을... [31] 디독 24/05/24 01:14 8348 131
    475250
    싸우지 마라고 두개씩 샀는데 [10] 변비엔당근 24/05/24 01:05 13359 106
    475249
    택배기사 문자 논란 [56] 마데온 24/05/23 22:47 10025 136
    475248
    유튜브에 국힘당 덧글 알바가 있다는 확실한 증거. [30] 8일 누니부라린i 24/05/23 22:10 8538 111
    [1] [2] [3] [4] [5] [6] [7] [8] [9] [10] [다음10개▶]
    단축키 운영진에게 바란다(삭제요청/제안) 운영게 게시판신청 자료창고 보류 개인정보취급방침 청소년보호정책 모바일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