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바일 오유 바로가기
http://m.todayhumor.co.kr
분류 게시판
베스트
  • 베스트오브베스트
  • 베스트
  • 오늘의베스트
  • 유머
  • 유머자료
  • 유머글
  • 이야기
  • 자유
  • 고민
  • 연애
  • 결혼생활
  • 좋은글
  • 자랑
  • 공포
  • 멘붕
  • 사이다
  • 군대
  • 밀리터리
  • 미스터리
  • 술한잔
  • 오늘있잖아요
  • 투표인증
  • 새해
  • 이슈
  • 시사
  • 시사아카이브
  • 사회면
  • 사건사고
  • 생활
  • 패션
  • 패션착샷
  • 아동패션착샷
  • 뷰티
  • 인테리어
  • DIY
  • 요리
  • 커피&차
  • 육아
  • 법률
  • 동물
  • 지식
  • 취업정보
  • 식물
  • 다이어트
  • 의료
  • 영어
  • 맛집
  • 추천사이트
  • 해외직구
  • 취미
  • 사진
  • 사진강좌
  • 카메라
  • 만화
  • 애니메이션
  • 포니
  • 자전거
  • 자동차
  • 여행
  • 바이크
  • 민물낚시
  • 바다낚시
  • 장난감
  • 그림판
  • 학술
  • 경제
  • 역사
  • 예술
  • 과학
  • 철학
  • 심리학
  • 방송연예
  • 연예
  • 음악
  • 음악찾기
  • 악기
  • 음향기기
  • 영화
  • 다큐멘터리
  • 국내드라마
  • 해외드라마
  • 예능
  • 팟케스트
  • 방송프로그램
  • 무한도전
  • 더지니어스
  • 개그콘서트
  • 런닝맨
  • 나가수
  • 디지털
  • 컴퓨터
  • 프로그래머
  • IT
  • 안티바이러스
  • 애플
  • 안드로이드
  • 스마트폰
  • 윈도우폰
  • 심비안
  • 스포츠
  • 스포츠
  • 축구
  • 야구
  • 농구
  • 바둑
  • 야구팀
  • 삼성
  • 두산
  • NC
  • 넥센
  • 한화
  • SK
  • 기아
  • 롯데
  • LG
  • KT
  • 메이저리그
  • 일본프로야구리그
  • 게임1
  • 플래시게임
  • 게임토론방
  • 엑스박스
  • 플레이스테이션
  • 닌텐도
  • 모바일게임
  • 게임2
  • 던전앤파이터
  • 마비노기
  • 마비노기영웅전
  • 하스스톤
  • 히어로즈오브더스톰
  • gta5
  • 디아블로
  • 디아블로2
  • 피파온라인2
  • 피파온라인3
  • 워크래프트
  • 월드오브워크래프트
  • 밀리언아서
  • 월드오브탱크
  • 블레이드앤소울
  • 검은사막
  • 스타크래프트
  • 스타크래프트2
  • 베틀필드3
  • 마인크래프트
  • 데이즈
  • 문명
  • 서든어택
  • 테라
  • 아이온
  • 심시티5
  • 프리스타일풋볼
  • 스페셜포스
  • 사이퍼즈
  • 도타2
  • 메이플스토리1
  • 메이플스토리2
  • 오버워치
  • 오버워치그룹모집
  • 포켓몬고
  • 파이널판타지14
  • 배틀그라운드
  • 기타
  • 종교
  • 단어장
  • 자료창고
  • 운영
  • 공지사항
  • 오유운영
  • 게시판신청
  • 보류
  • 임시게시판
  • 메르스
  • 세월호
  • 원전사고
  • 2016리오올림픽
  • 2018평창올림픽
  • 코로나19
  • 2020도쿄올림픽
  • 게시판찾기
  • 게시물ID : bestofbest_473729
    작성자 : 미께레
    추천 : 122
    조회수 : 5180
    IP : 122.43.***.220
    댓글 : 24개
    베오베 등록시간 : 2024/02/27 01:03:50
    원글작성시간 : 2024/02/25 21:25:04
    http://todayhumor.com/?bestofbest_473729 모바일
    미께레입니다.

    그 동안 안녕들 하셨습니끼?

    저는 많이 나아가고 있습니다.

    정신의학과가추가되어 신장내과, 암센터, 정형외과, 비뇨기과를 다니고 있지만, 

    다행히 심장내과에서 약 반알 타려고 힘들게 병원에 오는 것을 아시고,

    신장내과에서 약을 함께 받을 수 있게 조치를 해 주셔서 더 늘진 않았습니다.

    요전에 암센터 갔다가 교수님께서 필요한 약은 없냐고 해서 그렇다고 대답했는데,

    이틀 후 따로 처방해 주셨든 약이 떨어졌는데 다음 날부터 변이 돌덩이처럼 굳어져서 

    너무 힘들어 졌네요.  그래서 내일 또 병원에 갑니다.  

    암센터에서 신장 수치가 높아서 걱정이니 물 많이 마시라는 말씀을 듣고 그날 부터 

    물 세병을 식탁에 두고 하루에 이만큼씩 먹자고 정했는데 하필 그날 낮 동안 소변이 

    거의 나오지 않는 곳입니다. 그래서 혼자 생각에 드디어 내 이식 신장이 수명을 다했구나 

    싶어서 얼마나 무서웠는지 모릅니다. 그런데 그 날은 우리 강아지 앙또의 생일 이라서 작은 딸은 

    너무 기뻐하며 들떠있고, 사위가 대리로 승진을 했다고 큰 딸네도 아주 즐겁고 신나는 날이었어요.

    저는 너무 무섭고 걱정이 되었지만, 내색을 하면 가족 모두가 걱정에 휩싸일 것이 염려되어 각시가

    퇴근할 때까지 아무 내색도 않았습니다. 이윽고 퇴근 시간이 되어서 각시를 태우러 갔는데 많이 

    늦게 나왔습니다.  나는 내일 말해야지 하면서도. 무서운 마음이 커져 가는 것은 어쩔 수 없었습니다.

    가는 길에 큰 딸네 집에 잠시 들러 가자는 말 같은 아파트 다른 동에 살고 있어서 거기를 들렀는데

    내 속도 모르고 기뻐하고 축하의 인사를 전하는 도중에도 나도 사위에게 축하 한다는 말과 손을 

    잡아 주었지만 이제 나는 앞으로 어떻게 살아 가야하나 하는 생각에 너무 무섭고 두려웠습니다.

    36년 전에 투석을 힐 때 너무나 힘들고 지쳤었는데 이제 다시 그렇게 살아야 하나....

    집에 도착한 각시와 딸은 손을 씻고 나서 앙또의 생일 축하 케익을 만든다고 고구마를 삶아 으깨어

    케익을 만들고 조금 있다가 앙또를 식탁 의자에 앉히고 축하를 하는데 앙또는 박수 치는 것을 아주

    싷어합니다.  노래한 ㄴ것도 싫어해요. 내가 아프기 전에 기타치며 노래부르고 있으면 발치에 앉아서 

    화음을 넣듯 가끔 낮은 하울링도 하고 노래 끝날 때 까지 듣고 있었는데 다른 사람이 노래하는 것은

    다 싫어해요.  그래서 앙또의 생일 사진은 지금 뭐하냐고 울부짖는 모습이 찍혔는데

    사진의 결과물을 보면 앙또가 생일 모자를 쓰고 노래하는 것처럼 보여서 작은 딸이 좋아합니다.

    그리고 나는 오늘은 좀  힌이 드네. 먼저 쉴께 하고 저녁 인사를 미리 하고 잠자리에 들었습니다. 

    너무 무섭고 두려워서 현재 내 상황을 검색해봐도 결과물은 없엇습니다. 게속해서 밀려드는 무서움에

    제발 밤에 오늘 물 먹은 양만큼 소변이 나오게 해달라고 기도하면서 잠을 청했습니다.

    그리고 평소보다 조금 이른 9시 20분 쯤 수면제를 먹고 잠을 청했지요. 

     밤에는 소변량을 체크하느라 소변통을 침대 옆에 두고 잡니다.

    낚시줄 10호로 고리를 만들어 걸어 놔서 자빠질 염려는 없습니다.  전에 자면사 무언가에 부딪혀 

    발가락 골절을 당한 후로 그렇게 하고 있습니다.  

    밤에 소변이 자주 마려워 늘 잠을 자다 깨지만 그날 만큼은 밤새 잠을 못자도 좋으니 제발 소변이

    나오게 해 달라고 .....

    그리고 잠이 드는지 모르게 아마 한시간쯤 후에 잠들었나 봅니다. 자다가 깨서 소변 보기를 여러 차례

    그러다가 새벽 두시 지나서 또 소변을 보고 눈금을 체크해보니 900 정도가 되었습니다. 그때서야 

    마음이 놓이면서 느닷없이 울음이 터졌습니다.  엉엉 울닥 자고 있는 각시방에 뛰어 들어가 불을 켜니 

    각시가 눈을 뜨고 울고 있는 나를 보고 왜..왜 무슨 일인데? 하고 놀랐습니다.

    아까 사위랑 축하 인사 나눌때 내가 인사후 게속 이어지는 대화에 어서 가자고 했었는데 각시가

    아이들 얘기하고 있는데 왜 그러냐고 뭐라 했었던 것이 몹시 마음에 걸렸지만 차마 이유를 말 못했기에

    자는 각시에게 울면서 오늘 내가 종일 마음 고생했던 것을 얘기하고 미안해라고 말하고

    방으로 돌아와 다시 잠들었습니다.   낮에 소변이 보통 500에서 600은 나왔는데 그날은 300정도 

    나왔던 것 같아요. 그리고 신장 수치가 높다는 말을 들은 후라 너무 무서웠는데 비로소 안심을 하고

    아침이 되어서 소변 총량을 계산해 보니 어제 마신 물만큼 소변이 나왔답니다.

    그래도 걱정이 되어서 신장내과에 전화를 해서 크레아티닌 수치를 얘기했더니 전에도 그 수치가 

    나온 적이 있다며 걱정말라고 했습니다.

    그닐 이후 물 3병 모두 1,500을 하루에 먹는 걸로 정하고 그렇게 하고 잇습니다. 제발 내가 죽기 전까지

    더 이상 각시와 딸들을 걱정 더하기를 안했으면 좋겠습니다.

    각시는 삼다수 보다 더 좋다는 해양심층수를 주문해서 오늘 도착했습니다. 나에게 물 맛이 어떠냐고

    물었지만, 물 맛을 구별해 낼 정도로 미각이 뛰어 나지 않아서 그냥 고맙다고먄ㄴ 했어요.  그리고

    날이 따뜻해 지면 바깥에 다녀야 하는데 눈 보호ㅙ야 한다고 오늘 새 안경을 맞춰줬습니다.

    세상에 이런 천사가 또 있겠지만 내 각시가 그런 사람이어서 너무 감사하고 행복합니다.

    제가 살아 생전 어떻게 이 고마움을 갚을 수 있을지..... 암이 완치되는 날 기쁨을 줄 수 있겠지요.

    그리고 오늘 각시가 우리집 전기요금이 너무 많이 나와서 걱정이다. 라는 말을 돋고 결심 했습니다.

    요즘 성경쓰기 한다고 컴퓨터를 거의켜지 않고 있고 하루 종일 집에서 성경쓰기만 하고 있습니다.

    아마 다음 달엔 전기 요금이 조금 줄것이라고 생각합니다. 앞으로도 그럴 것입니다.

    그래서 오유에 방문하는 일도 하루 한 번 정도 하겠지만 최대한 절전을 해서 각시님의 걱정을 

    조금이나마 줄이려고 합니다.

    항상 절전 절수하며 지냈지만 더욱 더 아껴야 하겠습니다.

    내일 또 암센터에 약타러 갑니다.  그리고 모레는 정신의학과에 약타러 가고 목요일 쯤에 

    중심정맥관 소독하러 가야하고  거의 매일 병원에 가야 합니다.

    워킹머신과 딸이 들여준 실내 자전거로 열심히 운동하고 하루에 너무 많은 성경쓰기를 

    항다고 걱정하는 각시님의 염려에 조금 적게 쓰고 운동을 더 많이 하려합니다.

    천주교 신자로서 미사에도 못 나가니 성경쓰기로 기도한다는 마음으로 열심히 적고 

    있습니다. 여러분께 감사드리고 자주 글쓰기는 못하게 되었지만

    항상 나에게 기도와 힘을 주신 오유의 벗들께 다시 한 번 고마움을 전합니다.

    타자는 나에게 정말 어렵네요.

    다음에 혹시 오유에 글 올리려면 손으로 써서 사진 찍어 보내야 할것 같아요.

    이글 치는데 30분 걸렸어요.  



    이 게시물을 추천한 분들의 목록입니다.
    [1] 2024/02/25 21:50:14  221.158.***.201  알섬  138186
    [2] 2024/02/25 21:51:09  182.216.***.205  안냐냐  746751
    [3] 2024/02/25 21:57:04  121.175.***.109  오뚜기순후추  138331
    [4] 2024/02/25 22:03:46  222.236.***.117  이거좋아  763261
    [5] 2024/02/25 22:05:20  118.46.***.226  愛Loveyou  762235
    [6] 2024/02/25 22:08:37  175.205.***.38  흑가비  788671
    [7] 2024/02/25 22:16:35  121.165.***.216  96%충전중  796600
    [8] 2024/02/25 22:36:20  221.143.***.167  호머심슨차남  69947
    [9] 2024/02/25 22:44:25  218.53.***.154  rmsid  179773
    [10] 2024/02/26 00:45:32  218.39.***.194  염소네  797825
    푸르딩딩:추천수 3이상 댓글은 배경색이 바뀝니다.
    (단,비공감수가 추천수의 1/3 초과시 해당없음)

    죄송합니다. 댓글 작성은 회원만 가능합니다.

    번호 제 목 이름 날짜 조회 추천
    474835
    동네 잼민이 혼쭐내준 어느 대학생 [11] 해피쏭77 24/04/25 03:54 4186 59
    474834
    그 이름 조국!! [6] 펌글 공포는없다 24/04/25 01:46 2819 68
    474833
    교사를 발로 찬 8살 미국 아이 [18] 펌글 감동브레이커 24/04/24 23:45 3574 80
    474832
    일본인들을 고소한 한국인 교수 [11] 펌글 감동브레이커 24/04/24 22:58 2766 80
    474831
    대한민국은 판사부터 AI로 대체해야 합니다 [10] [진진] 24/04/24 22:06 4948 77
    474830
    세계스카우트위원회'잼버리 파행, 윤정부 개입 때문' 공식입장 [9] 누니부라린i 24/04/24 21:41 3312 72
    474829
    이와중에 소리 없이 국익을 말아먹는 김건희 여사. [6] 마의유니버스 24/04/24 21:10 4186 74
    474828
    반말이 기본 v 존대가 기본 [10] cornerback 24/04/24 20:31 4280 78
    474827
    8년전 일하며 겪은 에피소드#103 [52] 창작글외부펌금지 인마핱 24/04/24 20:05 1685 58
    474826
    물리학계의 한 획을 그은 고양이 [15] 펌글 89.1㎒ 24/04/24 18:17 5892 94
    474825
    국민의힘 소속 시의원들 근황 [25] 갓라이크 24/04/24 17:18 4618 98
    474824
    윈도우 한글화 번역 비화 [25] 펌글 감동브레이커 24/04/24 15:44 6300 91
    474823
    손주 온다고 햄버거 사오신 할머니 [24] 마데온 24/04/24 14:07 7474 90
    474822
    소련여자와 결혼하고 싶었던 초딩 [9] 펌글 6일 감동브레이커 24/04/24 13:31 9365 84
    474821
    천재의 창의성 그리고 재능 [23] 7일 마데온 24/04/24 13:31 7896 79
    474820
    기업은행이 밝힌 영화 투자 비법 [10] 펌글 감동브레이커 24/04/24 13:18 6501 82
    474819
    박정희 시대 평화시장 노동자 월급 [15] 갓라이크 24/04/24 13:10 5028 82
    474818
    나이들면 생기는 습관 [42] 마데온 24/04/24 11:01 6912 106
    474817
    악마같은 대한민국 시골의 현실. [40] [진진] 24/04/24 10:22 8967 99
    474816
    우크라에는 2천억이나 퍼주면서 영화의 밤 행사를 못한다고? [18] 펌글 대양거황 24/04/24 08:45 5071 104
    474815
    올바른 역사였다면 되었을 대한민국 대통령 순서 [87] 이식수술점 24/04/24 07:55 5557 97
    474814
    윤석열 독재 간단 판별법 [9] 갓라이크 24/04/24 07:15 5355 98
    474813
    24년 만원의 행복 [13] 펌글 감동브레이커 24/04/24 04:52 8764 107
    474812
    이상한 판 짜는 것에 끌려가면 안 됩니다 [5] 이식수술점 24/04/23 23:48 5112 118
    474811
    인천 섬 가서 풀코스 대접받고온 일본 유튜버 [12] 펌글 89.1㎒ 24/04/23 23:25 8325 118
    474810
    [속보]법무부, 尹대통령 장모 가석방 불허 [25] 립반윙클 24/04/23 23:25 4758 124
    474809
    차가 고장나서 경찰부름 [12] 펌글 감동브레이커 24/04/23 22:59 6999 118
    474808
    기억의 오류 [24] 창작글 oulove7789 24/04/23 22:33 6819 98
    474807
    회사에서 주격전이 [12] 변비엔당근 24/04/23 22:27 8279 103
    474806
    8년전 일하며 겪은 에피소드#102 [90] 창작글외부펌금지 인마핱 24/04/23 22:17 2601 58
    [1] [2] [3] [4] [5] [6] [7] [8] [9] [10] [다음10개▶]
    단축키 운영진에게 바란다(삭제요청/제안) 운영게 게시판신청 자료창고 보류 개인정보취급방침 청소년보호정책 모바일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