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바일 오유 바로가기
http://m.todayhumor.co.kr
분류 게시판
베스트
  • 베스트오브베스트
  • 베스트
  • 오늘의베스트
  • 유머
  • 유머자료
  • 유머글
  • 이야기
  • 자유
  • 고민
  • 연애
  • 결혼생활
  • 좋은글
  • 자랑
  • 공포
  • 멘붕
  • 사이다
  • 군대
  • 밀리터리
  • 미스터리
  • 술한잔
  • 오늘있잖아요
  • 투표인증
  • 새해
  • 이슈
  • 시사
  • 시사아카이브
  • 사회면
  • 사건사고
  • 생활
  • 패션
  • 패션착샷
  • 아동패션착샷
  • 뷰티
  • 인테리어
  • DIY
  • 요리
  • 커피&차
  • 육아
  • 법률
  • 동물
  • 지식
  • 취업정보
  • 식물
  • 다이어트
  • 의료
  • 영어
  • 맛집
  • 추천사이트
  • 해외직구
  • 취미
  • 사진
  • 사진강좌
  • 카메라
  • 만화
  • 애니메이션
  • 포니
  • 자전거
  • 자동차
  • 여행
  • 바이크
  • 민물낚시
  • 바다낚시
  • 장난감
  • 그림판
  • 학술
  • 경제
  • 역사
  • 예술
  • 과학
  • 철학
  • 심리학
  • 방송연예
  • 연예
  • 음악
  • 음악찾기
  • 악기
  • 음향기기
  • 영화
  • 다큐멘터리
  • 국내드라마
  • 해외드라마
  • 예능
  • 팟케스트
  • 방송프로그램
  • 무한도전
  • 더지니어스
  • 개그콘서트
  • 런닝맨
  • 나가수
  • 디지털
  • 컴퓨터
  • 프로그래머
  • IT
  • 안티바이러스
  • 애플
  • 안드로이드
  • 스마트폰
  • 윈도우폰
  • 심비안
  • 스포츠
  • 스포츠
  • 축구
  • 야구
  • 농구
  • 바둑
  • 야구팀
  • 삼성
  • 두산
  • NC
  • 넥센
  • 한화
  • SK
  • 기아
  • 롯데
  • LG
  • KT
  • 메이저리그
  • 일본프로야구리그
  • 게임1
  • 플래시게임
  • 게임토론방
  • 엑스박스
  • 플레이스테이션
  • 닌텐도
  • 모바일게임
  • 게임2
  • 던전앤파이터
  • 마비노기
  • 마비노기영웅전
  • 하스스톤
  • 히어로즈오브더스톰
  • gta5
  • 디아블로
  • 디아블로2
  • 피파온라인2
  • 피파온라인3
  • 워크래프트
  • 월드오브워크래프트
  • 밀리언아서
  • 월드오브탱크
  • 블레이드앤소울
  • 검은사막
  • 스타크래프트
  • 스타크래프트2
  • 베틀필드3
  • 마인크래프트
  • 데이즈
  • 문명
  • 서든어택
  • 테라
  • 아이온
  • 심시티5
  • 프리스타일풋볼
  • 스페셜포스
  • 사이퍼즈
  • 도타2
  • 메이플스토리1
  • 메이플스토리2
  • 오버워치
  • 오버워치그룹모집
  • 포켓몬고
  • 파이널판타지14
  • 배틀그라운드
  • 기타
  • 종교
  • 단어장
  • 자료창고
  • 운영
  • 공지사항
  • 오유운영
  • 게시판신청
  • 보류
  • 임시게시판
  • 메르스
  • 세월호
  • 원전사고
  • 2016리오올림픽
  • 2018평창올림픽
  • 코로나19
  • 2020도쿄올림픽
  • 게시판찾기
  • 게시물ID : bestofbest_463119
    작성자 : 크리링
    추천 : 126
    조회수 : 15233
    IP : 58.126.***.149
    댓글 : 31개
    베오베 등록시간 : 2022/12/08 11:38:30
    원글작성시간 : 2022/12/07 12:28:37
    http://todayhumor.com/?bestofbest_463119 모바일
    19금] 술먹고 일어나 보니 어제의 일이 생각나지 않는다..;;
    옵션
    • 펌글

    잠깐 생각해 보자..

    어제 퇴근을 했고..

    친구들하고 술을 먹었고.. 음.. 술을 먹었고..

    곱창이었던것 같은데 그래 곱창이었어

    곱창에 소주를 .. 먹다가...

    "일어 났어요?"

    헉 여기 어디지?

    "저기요?"

    "네네네네 ..누..누구..."

    "뭐에요~ 라면먹을래요?"

    뭐지 뭐지 뭐지 뭐냐이거

    여긴 어디고

    저 여잔 뭐고

    난 왜 나체고

    아... 어제 도대체..

    침실에서 나와 거실로 가니 라면을 끓여 상차림이 되어 있다.

    "어제 기억 안나나 봐요?"

    "아 아니 기억이 왜.. 안날까요"

    "흐하하하 뭐야 아저씨 재밌네요"

    "저기 어제.."

    "라면 먹어요 불어요"

    "네.."

    식은땀이 난다. 라면만 먹고 있는데 앞에 앉은 여자의 시선이 신경쓰인다.

    어제 이 여자와 무얼 한걸까?

    말 없이 후루룩 라면을 먹고나니 싱크대로 그릇을 옮긴다.

    "어제 저 돈주고 산다고 하셨잖아요"

    "네?? 제가요? 제가요? 네?"

    "네 얼마냐고 묻다가 지갑체 주셨는데"

    "죄..죄송합니다. 술먹고 시..시..실수를"

    "괜찮아요~ 지갑은 다시 옷에 넣어 놨어요. 전 이제 일하러 나가봐야 하니까 알아서 하세요"

    "지금 토요일인데요?"

    "IT회사 다녀요"

    "아아..."

    말이 끝나고 이것저것 챙기더니 진짜 출근하려고 나갔다.

    상의는 어딨는지도 모르겠고..

    팬티도 없이 바지만 입었는데 지금 이 꼴이 뭔지 알수도 없고

    설령 지갑체 주며 여자를 사려 했어도

    이런 쿨한여자는 처음이라 어떻게 대처해야 할 지 알수가 없었다.

    일단 팬티가... 아 저깄네

    침대 밑의 공간에 반 걸쳐 들어가 있는 팬티를 꺼내어 입고

    바지를 다시 입었다. 차례차례 옷들이 널부러져있음을 확인을 해 입기 시작하다 외투 주머니를 만져보니 지갑이 있다.

    돈이.. 있네

    여자말이 사실인가..

    "뚜루루루"

    "철컥"

    "동수야 이기 뭔일이냐 나 무슨 뭐냐 여자랑 있냐"

    "미친새끼.. 앞으로 연락하지 마라"

    "동수야 와 기래.. 나 기억이 안나 동수야"

    "끊어"

    "뚝"

    ... 아 미치겠네..

    "뚜루루루"

    "철컥"

    "희칠아 나 어제 뭐했냐 야 미안하다 뭘 했는지 암튼 미안하고 뭘 했는지좀 얘기해 도"

    "너 어제 뭐 했어?"

    "뭐이? 너 같이 술 안먹었나?"

    "나 중간에 갔잖아 동수가 너 챙긴다고 그랬는데.. 동수 여자친구는 기억나?"

    "여친? 아아.. 그래 그건 기억이 나지.. "

    "왜 뭔일 있는것 같다 꼭"

    "있다. 나 지금 여자 집이다. 모르는 여자 집이다. 빨개벗고 여자집이다."

    "풉!! 뭐? 너 뭐야 임마!!"

    "몰른다. 나도.. 아침에 일나니까네 라면끼리주고 쳐 무라 하드라."

    "아 동수 한테 전화해봤어?"

    "했다.. 끊으라 하던데"

    "이런 내가 전화해볼게"

    ..

    아...

    난 무얼 한걸까..

    진짜 처음 보는 여잔데..

    "뚜루루루"

    "어어 희칠아"

    "야 너 이 너 미친 동수 여자친구한테 들이댔냐?"

    "뭐이? 슬마 절대 그럴일 없다!"

    "근데 뭐 여자친구 어쩌구 저쩌구 하는데? 흥분해서 제대로는 못 알아 들었어.
    네가 지갑 던지면서 떡한번 치자고 고래고래 소래질렀다는데.
    미친새끼 너 진짜 돌았구나 앞으로 술 끊어라"

    ".. 진짜가
    아..아니다!
    라면 끼리준 여자는 동수 그애가 아닌데"

    "그래? 그럼 그여잔 누구야"

    "지갑 던졌다고는 하는기.. 뭔가 그 상황에 있던 여자 같다"

    "흠.. 일단 잘 좀 생각해 보고..
    나 지금 바빠서 좀 뒤에 동수한테 전화 다시 해볼게. 너는 하지 마라"

    "아..알았다.."

    주위를 둘러보니 천상 여자집이 맞다.

    이 침대에서 내가 뒹굴렀단 말인가.. 아무리 생각해도 기억이 나질 않는다.

    나갈까?

    아니지.. 일단 뭘 알아야 나가던지

    누군지도 모르는 이 집에서 어떤 상황인지는 알아야지..

    일단 희철이 전화를 기다려야 겠다.

    "뚜루루루"

    "너 어제 소개팅 했더라"

    "뭔소리고 또 소개팅은 알아듣게 좀 설명을 해봐라"

    "동수 여자친구가 너 소개시켜준다고 친구를 데려왔대요~ 근데 네가 슬슬 야한 얘기 꺼내더니 무슨방처럼 키.스를 하자더니 싫다니까 지갑 던지면서 이 미친새끼야!"

    "으악!!!!!!! 진짜가!!!!!!!!!!!"

    "한번도 못해봤다고 눈물 질질 짰다는데 푸하하하하하"

    "뭐...뭐이.."

    "동수가 너 말리는데 그 친구가 괜찮다고 달래준다고 보내서 지 여자친구하고 그냥 가게 나왔댄다"

    "그럼 여자가 그 여자가?"

    "그렇겠지.. 그래도 참 희한한 여자네..
    아이고~ 첫 떡인데 기억도 못하고 불쌍한 중생아~"

    "하아.. 근데 이상하다.
    내보고는 돈주고 산다고 했다는데"

    "몰라 미친1놈아!! 암튼 축하하고 떡 잘쳤음 됐지. 뇌가 기억하는게 중요하냐. 사실상 친거지 뭐. 바빠 나 지금"

    "아 그런가?"

    "어디냐?"

    "아직 그 집이다"

    "왜 안나오고 있어"

    "아 내가 뭔 일이라도 했나 싶어서 수습하고 갈라고 했지.
    근데 네 말들으니까 못가겠다. 여자 오면 왜 그랬는지 물어 봐야겠다."

    "그래라 나 진짜 바빠서 끊는다."

    "그..그래~ "

    정리를 해보면..

    어제 동수하고 희철이하고 술을 먹다가

    동수 여자친구가 오자 희철이는 갔고

    셋이서 먹다가 여자친구가 지 친구를 나한테 소개시켜줬고

    나는 키스하자고 덤비다가 지갑 던지고

    그 여자는 괜찮다고 먼저 가라고 해서

    나를 끌고 자기 집에 와서 나를 먹었다.... 이건가?

    거참.. 당돌하고 좋은 년일세..

    언제 오려나~ TV나 볼까~

    시간이 지나고 6시 30분

    "어? 아직 안갔어요?"

    "예.. 저좀 뭐 물어보십시다"

    "잠깐만요 저녁좀 차리구요. 같이 먹어요"

    "예? 아니 ..아..아니.. 예..."

    이상하게 여자 페이스에 말리는 것 같다..

    "왜 아직 안가셨어요?"

    "뭐좀 물어볼라꼬요"

    "물어 보세요"

    "와 저를 이집에 데려왔어요?"

    "저랑 하고싶다면서요"

    "네. 아 아니요 그건 술김에 한 소리고. 그거 몰릅니까"

    "알아요. 술김에 저랑 하고 싶다면서요"

    "하... 그해서 술김에 저를 어떻게.. 뭐.. 그.. 했습니까?"

    "아뇨 안했어요"

    "아이고.. 흐메... 다행인거.. 아 그럼 왜 그렇게 얘기합니까
    사람 정신 혼란시럽게맹키로"

    "글쎄요.. 저도 제가 이상한것 같긴 한데..
    아저씨가 마음에 들더라구요. 한번도 안했다면서요?
    그래서 마음에 들었다구요."

    "그.. 그래서요"


    "아저씨 저랑 살래요?"

    "그... 그라도 됩니까...."


    말없이 고개를 끄덕이는 여자를 보며 나는 이 믿기지 않은 상황을 이해하려고 애썼다.


    저녁을 먹고 좁은 거실 바닥에 앉아 TV를 보고 있으니 옆에 붙어 앉아 기대고 있는데 좋은 향기에 어쩔줄 모르고 심장만 두근두근 뛰었다.


    "지는 여기서 잘께예"


    "여기 침대서 같이 자요"


    "아니에요. 지는 여기서 잘께예. 그래도 손님이 이라믄 안되는 기라.. 거이에요"


    "크크 괜찮아요 이리와요"


    "지 그라몬 진짜로 갑니다."


    반의 반보로 다리를 겨울바람에 사시나무 떨듯이 흔들리며 겨우겨우 걸어갔다.

     

    다리에 근력이 없는것인지.. 나이가 먹어 그런 것 인지.. 너무 힘이 들었다.

     

    나이가 들 수록 하체의 근력은 약해지게 되어 있다.

     

    자전거는 자연과 더 불어 호흡하며 풍경을 즐길 수 있는 데다 하체 근력 강화에도 도움이 된다.

     

    일반적인 상식과는 달리 오히려 다리의 곡선이 선명해지고 각선미도 살아나 건강 미인으로 거듭날 수 있으니 걱정 뚝!

     

    겨울의 운동 자전거는 남녀노소 추천하는 가장 좋은 운동이 될 것이다.

     

     

    -------




    일하다가 심심해서 그냥 되는대로 적어봤습니다.

     

     

     

     

     

     

     

     

     

     

     

     

     

     

     

     

     

     

     

     


     

     

     

     

     

     

     

     

     

     

     

    출처 오늘의유머 왕그리핀님 예전작품입니다.
    http://todayhumor.com/?humorstory_319369
    크리링의 꼬릿말입니다
    SU5DMMj.gif

































    이 게시물을 추천한 분들의 목록입니다.
    [1] 2022/12/07 12:43:08  172.71.***.110  싼타스틱4  748430
    [2] 2022/12/07 12:48:43  223.62.***.141  후훗  1838
    [3] 2022/12/07 12:51:39  180.68.***.235  솔로궁디Lv22  736686
    [4] 2022/12/07 13:02:38  222.238.***.161  호머심슨차남  69947
    [5] 2022/12/07 13:03:51  221.150.***.140  미니잠수함  20929
    [6] 2022/12/07 13:11:29  162.158.***.133  사랑해아리  574008
    [7] 2022/12/07 13:17:57  222.111.***.237  홍백80  794494
    [8] 2022/12/07 13:45:31  61.33.***.34  페이덴  190077
    [9] 2022/12/07 14:12:40  210.102.***.225  금식판  65177
    [10] 2022/12/07 15:21:56  124.53.***.156  라퓨타  100606
    푸르딩딩:추천수 3이상 댓글은 배경색이 바뀝니다.
    (단,비공감수가 추천수의 1/3 초과시 해당없음)

    죄송합니다. 댓글 작성은 회원만 가능합니다.

    번호 제 목 이름 날짜 조회 추천
    465137
    생각난 김에 한동훈 딸 검색해봄. [13] 헉냠쩝꿀 23/02/07 19:57 1741 60
    465136
    조민양 고맙읍니다 [10] 알트코인 23/02/07 19:35 1673 61
    465135
    고민정 발언 정리판 [12] 저냥그냥 23/02/07 19:15 1862 61
    465134
    천공씨! 남자 대 남자로 하나만 물읍시다! [28] sysgen 23/02/07 18:55 3288 59
    465133
    아직도 사태파악을 못한 한국 대학교들 [34] [진진] 23/02/07 18:15 7375 61
    465132
    우주왕복선 역사상 가장 아쉬운 사고 [12] 펌글 우가가 23/02/07 16:29 6557 64
    465131
    윤석열이 탄핵되어도,이재명은 대통령이 될 수 없습니다.(2025년까지) [33] 머나먼서쪽 23/02/07 16:20 2974 83
    465130
    코스트코 1년전과 현재 상황 [24] 펌글 눈물한스푼 23/02/07 15:49 5314 75
    465129
    천하제일 윤심대회 [9] 펌글 대양거황 23/02/07 15:44 3426 67
    465128
    어디 짐승들이 사람에게 자격지심을... [16] 그네이긴굥 23/02/07 15:27 3042 81
    465127
    밀덕에 5억쓴 아재.jpg [7] 펌글 우가가 23/02/07 14:39 7568 71
    465126
    퇴사했던 식당 다시 들어갑니다 젠장 ㅋㅋㅋ [27] 청소노동자 23/02/07 12:51 5592 108
    465125
    한뚜껑 대단하네 [13] 다래삼촌 23/02/07 12:41 4294 91
    465124
    조민양에 대해.. [35] 펌글 공포는없다 23/02/07 12:35 4382 103
    465123
    한동훈 장관 안쓰럽다.. [28] 알트코인 23/02/07 12:31 5247 86
    465122
    한동훈 이중성 딱걸림 by정청래 [12] 립반윙클 23/02/07 12:15 4502 89
    465121
    아이가 외국음식만 먹어서 걱정인 엄마.jpg [17] 방과후개그지도 23/02/07 11:19 6813 87
    465120
    간도리 제7화 [8] movieboy 23/02/07 09:01 4298 92
    465119
    5억 따위가 뭐 그렇게 큰 돈이야? [45] [진진] 23/02/07 08:17 11360 100
    465118
    넥타이 빨리 매는 법 [28] 똥구멍존잘 23/02/07 08:02 6731 90
    465117
    방송에서 한 비혼 맹새를 간단히 깨트려버린 커플 [7] 펌글 감동브레이커 23/02/07 07:57 8632 77
    465116
    전국 택시기사 파업을 바랍니다 제발 파업 좀 해주세요 [15] [진진] 23/02/07 06:40 7651 89
    465115
    2월 4일 2시 광화문 광장 이태원 참사 추모 3시30분 숭례문 윤석렬파 [6] 3일 아유사태 23/02/07 06:31 3480 81
    465114
    어이가 없는 80년대 수학여행.jpg [28] 방과후개그지도 23/02/07 06:14 7694 99
    465113
    싸다구 맞은 주민센터 공무원 [30] 176Cm65Kg 23/02/07 02:51 9420 91
    465112
    헬린이 잼민이에게 실망한 김계란 ㅋㅋ [9] 3일 방과후개그지도 23/02/07 00:33 9741 90
    465111
    오빠를 기다리는 여동생들 [19] 펌글 눈물한스푼 23/02/07 00:33 8108 106
    465109
    설렁설렁 일하고 싶은 경찰 일시키는 딸배헌터.jpg [13] 1도없는놈 23/02/06 23:55 6234 105
    465108
    소름돋는 필라테스 후기 [23] 펌글 감동브레이커 23/02/06 23:18 9418 87
    465107
    판명된 도시전설 [22] 펌글 우가가 23/02/06 22:05 8677 88
    [1] [2] [3] [4] [5] [6] [7] [8] [9] [10] [다음10개▶]
    단축키 운영진에게 바란다(삭제요청/제안) 운영게 게시판신청 자료창고 보류 개인정보취급방침 청소년보호정책 모바일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