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바일 오유 바로가기
http://m.todayhumor.co.kr
분류 게시판
베스트
  • 베스트오브베스트
  • 베스트
  • 오늘의베스트
  • 유머
  • 유머자료
  • 유머글
  • 이야기
  • 자유
  • 고민
  • 연애
  • 결혼생활
  • 좋은글
  • 자랑
  • 공포
  • 멘붕
  • 사이다
  • 군대
  • 밀리터리
  • 미스터리
  • 술한잔
  • 오늘있잖아요
  • 투표인증
  • 새해
  • 이슈
  • 시사
  • 시사아카이브
  • 사회면
  • 사건사고
  • 생활
  • 패션
  • 패션착샷
  • 아동패션착샷
  • 뷰티
  • 인테리어
  • DIY
  • 요리
  • 커피&차
  • 육아
  • 법률
  • 동물
  • 지식
  • 취업정보
  • 식물
  • 다이어트
  • 의료
  • 영어
  • 맛집
  • 추천사이트
  • 해외직구
  • 취미
  • 사진
  • 사진강좌
  • 카메라
  • 만화
  • 애니메이션
  • 포니
  • 자전거
  • 자동차
  • 여행
  • 바이크
  • 민물낚시
  • 바다낚시
  • 장난감
  • 그림판
  • 학술
  • 경제
  • 역사
  • 예술
  • 과학
  • 철학
  • 심리학
  • 방송연예
  • 연예
  • 음악
  • 음악찾기
  • 악기
  • 음향기기
  • 영화
  • 다큐멘터리
  • 국내드라마
  • 해외드라마
  • 예능
  • 팟케스트
  • 방송프로그램
  • 무한도전
  • 더지니어스
  • 개그콘서트
  • 런닝맨
  • 나가수
  • 디지털
  • 컴퓨터
  • 프로그래머
  • IT
  • 안티바이러스
  • 애플
  • 안드로이드
  • 스마트폰
  • 윈도우폰
  • 심비안
  • 스포츠
  • 스포츠
  • 축구
  • 야구
  • 농구
  • 바둑
  • 야구팀
  • 삼성
  • 두산
  • NC
  • 넥센
  • 한화
  • SK
  • 기아
  • 롯데
  • LG
  • KT
  • 메이저리그
  • 일본프로야구리그
  • 게임1
  • 플래시게임
  • 게임토론방
  • 엑스박스
  • 플레이스테이션
  • 닌텐도
  • 모바일게임
  • 게임2
  • 던전앤파이터
  • 마비노기
  • 마비노기영웅전
  • 하스스톤
  • 히어로즈오브더스톰
  • gta5
  • 디아블로
  • 디아블로2
  • 피파온라인2
  • 피파온라인3
  • 워크래프트
  • 월드오브워크래프트
  • 밀리언아서
  • 월드오브탱크
  • 블레이드앤소울
  • 검은사막
  • 스타크래프트
  • 스타크래프트2
  • 베틀필드3
  • 마인크래프트
  • 데이즈
  • 문명
  • 서든어택
  • 테라
  • 아이온
  • 심시티5
  • 프리스타일풋볼
  • 스페셜포스
  • 사이퍼즈
  • 도타2
  • 메이플스토리1
  • 메이플스토리2
  • 오버워치
  • 오버워치그룹모집
  • 포켓몬고
  • 파이널판타지14
  • 배틀그라운드
  • 기타
  • 종교
  • 단어장
  • 자료창고
  • 운영
  • 공지사항
  • 오유운영
  • 게시판신청
  • 보류
  • 임시게시판
  • 메르스
  • 세월호
  • 원전사고
  • 2016리오올림픽
  • 2018평창올림픽
  • 코로나19
  • 2020도쿄올림픽
  • 게시판찾기
  • 게시물ID : bestofbest_460314
    작성자 : Link.
    추천 : 129
    조회수 : 11490
    IP : 211.46.***.195
    댓글 : 16개
    베오베 등록시간 : 2022/10/03 23:39:24
    원글작성시간 : 2022/10/02 14:38:14
    http://todayhumor.com/?bestofbest_460314 모바일
    윤항문 빨다 수렁에 빠진 국민의짐.jpg
    <p> <img src="http://thimg.todayhumor.co.kr/upfile/202210/16646890843692e25e5bc14903b0506228ed3509f6__mn797989__w794__h643__f67243__Ym202210.jpg" alt="80.jpg" style="width:794px;height:643px;" filesize="67243"></p> <p> <img src="http://thimg.todayhumor.co.kr/upfile/202210/1664689084414fb5f05d3b45398c9302c660d61b21__mn797989__w594__h423__f55481__Ym202210.png" alt="82.png" style="width:594px;height:423px;" filesize="55481"></p> <p> </p> <p style="padding:0px;letter-spacing:-.025em;color:#333333;font-family:'맑은고딕', 'Malgun Gothic';background-color:#ffffff;"> <b><span style="color:#303038;font-family:HelveticaNeue, 'AppleSDGothicNeo-Regular', Arial, sans-serif;font-size:17px;letter-spacing:-.3px;">윤석열 정부 첫 정기국회가 열렸지만 여소야대 국면을 돌파할 여당의 무기가 보이지 않는다. 집권 첫해인 만큼 대통령의 높은 지지율로 과반 의석을 가진 야당을 압박하고 협조를 구해야 하는데, 대통령 지지율이 정부 출범 후 최저인 </span><span style="color:#303038;font-family:HelveticaNeue, 'AppleSDGothicNeo-Regular', Arial, sans-serif;font-size:17px;letter-spacing:-.3px;">24</span><span style="color:#303038;font-family:HelveticaNeue, 'AppleSDGothicNeo-Regular', Arial, sans-serif;font-size:17px;letter-spacing:-.3px;">%(지난달 </span><span style="color:#303038;font-family:HelveticaNeue, 'AppleSDGothicNeo-Regular', Arial, sans-serif;font-size:17px;letter-spacing:-.3px;">31</span></b><span style="color:#303038;font-family:HelveticaNeue, 'AppleSDGothicNeo-Regular', Arial, sans-serif;font-size:17px;letter-spacing:-.3px;"><b>일 한국갤럽 발표)까지 추락했다. </b><span style="color:#ff0000;">국민의힘 내엔 이런 상황을 극복할 제안은 묵살되고, 강성 발언만 넘쳐난다. </span></span> </p> <p style="padding:0px;letter-spacing:-.025em;color:#333333;font-family:'맑은고딕', 'Malgun Gothic';background-color:#ffffff;"> <span style="color:#303038;font-family:HelveticaNeue, 'AppleSDGothicNeo-Regular', Arial, sans-serif;font-size:17px;letter-spacing:-.3px;"><br></span> </p> <p style="padding:0px;letter-spacing:-.025em;color:#333333;font-family:'맑은고딕', 'Malgun Gothic';background-color:#ffffff;"> <span style="color:#303038;font-family:HelveticaNeue, 'AppleSDGothicNeo-Regular', Arial, sans-serif;font-size:17px;letter-spacing:-.3px;">최근의 대통령 지지율 추락은 비속어 파문과 그에 대한 대처가 큰 영향을 미쳤다는 분석이 지배적이다. 앞서 윤 대통령은 지난달 </span><span style="color:#303038;font-family:HelveticaNeue, 'AppleSDGothicNeo-Regular', Arial, sans-serif;font-size:17px;letter-spacing:-.3px;">21</span><span style="color:#303038;font-family:HelveticaNeue, 'AppleSDGothicNeo-Regular', Arial, sans-serif;font-size:17px;letter-spacing:-.3px;">일(현지시간)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과 환담 후 나오는 길에 “<b>국회에서 이 </b></span><span style="color:#303038;font-family:HelveticaNeue, 'AppleSDGothicNeo-Regular', Arial, sans-serif;font-size:17px;letter-spacing:-.3px;"><b>XX</b></span><span style="color:#303038;font-family:HelveticaNeue, 'AppleSDGothicNeo-Regular', Arial, sans-serif;font-size:17px;letter-spacing:-.3px;"><b>들이 승인 안 해주면 바이든이 쪽팔려서 어떡하나</b>”라고 말하는 듯한 장면이 포착됐다. 김은혜 대통령실 홍보수석은 이튿날 현지에서 ‘<b>이 </b></span><span style="color:#303038;font-family:HelveticaNeue, 'AppleSDGothicNeo-Regular', Arial, sans-serif;font-size:17px;letter-spacing:-.3px;"><b>XX’</b></span><span style="color:#303038;font-family:HelveticaNeue, 'AppleSDGothicNeo-Regular', Arial, sans-serif;font-size:17px;letter-spacing:-.3px;"><b>라는 표현은 미국 의회가 아니라 한국 국회를 겨냥한 것이고, ‘바이든’이 아니라 ‘날리면’이라고 설명</b>했다.</span><br style="color:#303038;font-family:HelveticaNeue, 'AppleSDGothicNeo-Regular', Arial, sans-serif;font-size:17px;letter-spacing:-.3px;"><br style="color:#303038;font-family:HelveticaNeue, 'AppleSDGothicNeo-Regular', Arial, sans-serif;font-size:17px;letter-spacing:-.3px;"><span style="color:#303038;font-family:HelveticaNeue, 'AppleSDGothicNeo-Regular', Arial, sans-serif;font-size:17px;letter-spacing:-.3px;"><span style="color:#ff0000;">윤 대통령은 귀국 후 사과나 유감을 표명하지 않았다. </span>국민의힘 내에서 대통령의 유감 표명이 필요하다는 의견은 빠르게 사라졌다. 주호영 원내대표는 지난달 </span><span style="color:#303038;font-family:HelveticaNeue, 'AppleSDGothicNeo-Regular', Arial, sans-serif;font-size:17px;letter-spacing:-.3px;">23</span><span style="color:#303038;font-family:HelveticaNeue, 'AppleSDGothicNeo-Regular', Arial, sans-serif;font-size:17px;letter-spacing:-.3px;">일 기자들과 만나 “그 용어(이 </span><span style="color:#303038;font-family:HelveticaNeue, 'AppleSDGothicNeo-Regular', Arial, sans-serif;font-size:17px;letter-spacing:-.3px;">XX</span><span style="color:#303038;font-family:HelveticaNeue, 'AppleSDGothicNeo-Regular', Arial, sans-serif;font-size:17px;letter-spacing:-.3px;">)가 우리 야당을 의미하는 것이라고 해도 많이 유감스러운 일”이라고 말했다가 당내 친윤석열계 의원들에게 많은 항의를 받았다고 한다. 당내 강성 친윤계 의원들은 김 수석이 인정한 ‘이 </span><span style="color:#303038;font-family:HelveticaNeue, 'AppleSDGothicNeo-Regular', Arial, sans-serif;font-size:17px;letter-spacing:-.3px;">XX’</span><span style="color:#303038;font-family:HelveticaNeue, 'AppleSDGothicNeo-Regular', Arial, sans-serif;font-size:17px;letter-spacing:-.3px;"> 표현도 없었다고 주장했다.</span> </p> <p style="padding:0px;letter-spacing:-.025em;color:#333333;font-family:'맑은고딕', 'Malgun Gothic';background-color:#ffffff;"> <span style="color:#303038;font-family:HelveticaNeue, 'AppleSDGothicNeo-Regular', Arial, sans-serif;font-size:17px;letter-spacing:-.3px;"><br></span> </p> <p style="padding:0px;letter-spacing:-.025em;color:#333333;font-family:'맑은고딕', 'Malgun Gothic';background-color:#ffffff;"> <span style="font-family:helveticaneue, 'applesdgothicneo-regular', arial, sans-serif;font-size:17px;letter-spacing:-.3px;color:#ff0000;">국민의힘은 이 사건을 윤 대통령 발언을 최초 보도한 </span><span style="font-family:helveticaneue, 'applesdgothicneo-regular', arial, sans-serif;font-size:17px;letter-spacing:-.3px;color:#ff0000;">MBC</span><span style="color:#ff0000;font-family:HelveticaNeue, 'AppleSDGothicNeo-Regular', Arial, sans-serif;font-size:17px;letter-spacing:-.3px;">의 ‘자막 조작’으로 규정하고, 민주당과의 정언유착으로 몰아갔다. </span><span style="color:#303038;font-family:HelveticaNeue, 'AppleSDGothicNeo-Regular', Arial, sans-serif;font-size:17px;letter-spacing:-.3px;">MBC</span><span style="color:#303038;font-family:HelveticaNeue, 'AppleSDGothicNeo-Regular', Arial, sans-serif;font-size:17px;letter-spacing:-.3px;"> 항의방문과 검찰 고발 등 강경 대응이 이어졌다. 정진석 비상대책위원장은 지난달 </span><span style="color:#303038;font-family:HelveticaNeue, 'AppleSDGothicNeo-Regular', Arial, sans-serif;font-size:17px;letter-spacing:-.3px;">29</span><span style="color:#303038;font-family:HelveticaNeue, 'AppleSDGothicNeo-Regular', Arial, sans-serif;font-size:17px;letter-spacing:-.3px;">일 국회 교섭단체 대표 연설에서 “망국적 입법독재”라며 민주당에 각을 세웠다.</span><br style="color:#303038;font-family:HelveticaNeue, 'AppleSDGothicNeo-Regular', Arial, sans-serif;font-size:17px;letter-spacing:-.3px;"><br style="color:#303038;font-family:HelveticaNeue, 'AppleSDGothicNeo-Regular', Arial, sans-serif;font-size:17px;letter-spacing:-.3px;"><span style="color:#303038;font-family:HelveticaNeue, 'AppleSDGothicNeo-Regular', Arial, sans-serif;font-size:17px;letter-spacing:-.3px;"><span style="color:#ff0000;">역대 최저 지지율 발표 후에도 당내엔 강성 발언이 주를 이뤘다. </span></span><br style="color:#303038;font-family:HelveticaNeue, 'AppleSDGothicNeo-Regular', Arial, sans-serif;font-size:17px;letter-spacing:-.3px;"><span style="color:#303038;font-family:HelveticaNeue, 'AppleSDGothicNeo-Regular', Arial, sans-serif;font-size:17px;letter-spacing:-.3px;"><br></span> </p> <p style="padding:0px;letter-spacing:-.025em;color:#333333;font-family:'맑은고딕', 'Malgun Gothic';background-color:#ffffff;"> <span style="color:#303038;font-family:HelveticaNeue, 'AppleSDGothicNeo-Regular', Arial, sans-serif;font-size:17px;letter-spacing:-.3px;"><b>당내 우려의 목소리도 있지만 ‘배신의 정치’로 낙인찍힐까 공개적으로 문제를 제기하는 의원은 보이지 않는다.</b> </span><span style="color:#303038;font-family:HelveticaNeue, 'AppleSDGothicNeo-Regular', Arial, sans-serif;font-size:17px;letter-spacing:-.3px;">2015~2016</span><span style="color:#303038;font-family:HelveticaNeue, 'AppleSDGothicNeo-Regular', Arial, sans-serif;font-size:17px;letter-spacing:-.3px;">년 당시 박근혜 대통령에게 ‘배신의 정치’로 찍혀 공천배제됐던 유승민 전 의원이 지난달 </span><span style="color:#303038;font-family:HelveticaNeue, 'AppleSDGothicNeo-Regular', Arial, sans-serif;font-size:17px;letter-spacing:-.3px;">28</span><span style="color:#303038;font-family:HelveticaNeue, 'AppleSDGothicNeo-Regular', Arial, sans-serif;font-size:17px;letter-spacing:-.3px;">일 강연에서 윤 대통령의 비속어 논란과 관련해 “<span style="color:#ff0000;">국민을 개돼지로 취급하는 코미디 같은 일을 당장 중단하고 깨끗하게 사과하고 지나가야 한다</span>”고 한 것이 가장 강한 내부 비판이다.</span> </p> <p style="padding:0px;letter-spacing:-.025em;color:#333333;font-family:'맑은고딕', 'Malgun Gothic';background-color:#ffffff;"> <br style="color:#303038;font-family:HelveticaNeue, 'AppleSDGothicNeo-Regular', Arial, sans-serif;font-size:17px;letter-spacing:-.3px;"><span style="color:#303038;font-family:HelveticaNeue, 'AppleSDGothicNeo-Regular', Arial, sans-serif;font-size:17px;letter-spacing:-.3px;">국민의힘 한 초선 의원은 통화에서 “<span style="color:#ff0000;">이준석 찍어내기 때도, 이번에도 당이 대통령 심기만 살피다가 중도층을 잃었다</span>”며 “<span style="color:#ff0000;">이대로면 수도권 총선은 어렵다</span>”라고 말했다.</span> </p> <p style="padding:0px;letter-spacing:-.025em;color:#333333;font-family:'맑은고딕', 'Malgun Gothic';background-color:#ffffff;"> <br></p> <p style="padding:0px;letter-spacing:-.025em;color:#333333;font-family:'맑은고딕', 'Malgun Gothic';background-color:#ffffff;"> <a target="_blank" href="https://n.news.naver.com/mnews/article/032/0003176751?sid=100" target="_blank" style="color:#000000;">https://n.news.naver.com/mnews/article/032/0003176751?sid=100</a> </p>

    이 게시물을 추천한 분들의 목록입니다.
    [1] 2022/10/02 15:02:27  124.57.***.208  그림조아  798796
    [2] 2022/10/02 15:40:02  27.112.***.183  뿌꾸언니  135227
    [3] 2022/10/02 16:24:12  58.123.***.200  싼타스틱4  748430
    [4] 2022/10/02 16:58:02  61.75.***.211  그린823  340536
    [5] 2022/10/02 17:15:46  211.244.***.146  팡팡스  743328
    [6] 2022/10/02 17:33:39  58.29.***.173  내용무  757922
    [7] 2022/10/02 18:27:42  117.58.***.56  내그럴줄알았다  582417
    [8] 2022/10/02 19:40:11  182.227.***.248  슈가럽  767674
    [9] 2022/10/02 22:56:37  211.55.***.249  모모노노  582972
    [10] 2022/10/02 23:36:15  121.101.***.198  갓라이크  481523
    푸르딩딩:추천수 3이상 댓글은 배경색이 바뀝니다.
    (단,비공감수가 추천수의 1/3 초과시 해당없음)

    죄송합니다. 댓글 작성은 회원만 가능합니다.

    번호 제 목 이름 날짜 조회 추천
    463088
    민주쪽 세력이 진짜 답답한 이유가... [26] 근드운 22/12/07 14:36 2783 50
    463087
    직장에서 흡연.jpg [22] 펌글 우가가 22/12/07 14:34 4200 52
    463086
    일뽕이 되는 이유 [13] 펌글 오호유우 22/12/07 14:05 4454 53
    463085
    외국나가서 얼굴로 애국하는 연예인 [24] 댓글캐리어 22/12/07 13:41 5093 59
    463084
    尹 대통령은 왜 청와대 영빈관을 다시 쓰기로 했나 [33] 라이온맨킹 22/12/07 13:12 4423 61
    463083
    브라질에서 위로 선물을 보내려는 시도가 있답니다 [3] 퐝규희보고파 22/12/07 12:34 5610 72
    463082
    [단독] 용산구청장 자택 ‘불법 증축’…참사 후 황급히 철거 [7] 갓라이크 22/12/07 12:05 2303 67
    463081
    나뭇가지를 빠르게 물어오는 댕댕이와 구경하는 관중들 [7] 댓글캐리어 22/12/07 11:41 3892 66
    463080
    야구선수 노안 올타임 레전드.jpg [10] 둔둔댄스 22/12/07 11:27 5167 64
    463079
    대통령실, 관저 '천공 관여' 김종대 고발..金 "철회 못해 진실 다투겠 [9] 순진남자 22/12/07 10:20 2618 74
    463078
    김판곤:벤투사단이 세이브파일 준비해둠 [24] 펌글 우가가 22/12/07 09:49 4353 73
    463077
    멍뭉이 잠자는 자세 [14] 펌글 감동브레이커 22/12/07 08:56 5729 75
    463076
    장염걸렸는데 엄마한테 전화하길 잘했다 [18] 3일 익명ampqZ 22/12/07 08:14 5817 85
    463075
    제가 치워줄께요 [8] 펌글 눈물한스푼 22/12/07 08:06 5879 76
    463074
    브라질 축구의 위엄 [25] 176Cm65Kg 22/12/07 07:49 9426 82
    463073
    은혜 갚은 너구리 [14] 펌글 눈물한스푼 22/12/07 07:48 5555 81
    463072
    게임에서 사람 죽인다고 벤당한 유저 [13] 176Cm65Kg 22/12/07 05:12 9372 78
    463071
    후방주의) 충전 팬티 [24] 똥구멍존잘 22/12/07 04:34 12650 85
    463070
    (나름 사이다)흔한 불법 스팸 대처법. [31] 미분과적분 22/12/07 03:52 6495 86
    463069
    교수 상대로 기싸움하는 대학생 [35] 176Cm65Kg 22/12/07 03:36 6316 81
    463068
    시골 농장에서 보더콜리를 키우는 이유 [23] 펌글 우가가 22/12/07 02:52 7516 81
    463067
    화물기사들을 귀족노조라고 하는 국민의힘 평균 재산.. [17] 근드운 22/12/07 01:16 3584 95
    463066
    브라질선수 히샬리송 공항에서 마약밀반출하다 사진찍힘 [13] 댓글캐리어 22/12/07 01:15 9485 84
    463065
    요즘 학교 급식 조리실무자들이 파업하는 이유 [21] 펌글 켜기끄기 22/12/07 00:50 6114 90
    463064
    공권력 조롱? [11] 펌글 오호유우 22/12/07 00:48 3499 92
    463063
    현직 교도관이 주는 조언 [22] 펌글 오호유우 22/12/07 00:31 5098 91
    463062
    약스압) 아파트에서 일어난 연쇄 택배 도난 사건 [16] 펌글 우가가 22/12/07 00:04 6683 81
    463061
    브라질 주축 선수가 이야기 하는 한국팀 [18] 펌글 오호유우 22/12/06 23:57 8699 81
    463060
    사기꾼 분별하는 꿀팁 [7] 176Cm65Kg 22/12/06 23:55 8405 83
    463059
    가나 골키퍼가 필사적이었던 이유 [12] 펌글 켜기끄기 22/12/06 23:47 7102 79
    [1] [2] [3] [4] [5] [6] [7] [8] [9] [10] [다음10개▶]
    단축키 운영진에게 바란다(삭제요청/제안) 운영게 게시판신청 자료창고 보류 개인정보취급방침 청소년보호정책 모바일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