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바일 오유 바로가기
http://m.todayhumor.co.kr
분류 게시판
베스트
  • 베스트오브베스트
  • 베스트
  • 오늘의베스트
  • 유머
  • 유머자료
  • 유머글
  • 이야기
  • 자유
  • 고민
  • 연애
  • 결혼생활
  • 좋은글
  • 자랑
  • 공포
  • 멘붕
  • 사이다
  • 군대
  • 밀리터리
  • 미스터리
  • 술한잔
  • 오늘있잖아요
  • 투표인증
  • 새해
  • 이슈
  • 시사
  • 시사아카이브
  • 사회면
  • 사건사고
  • 생활
  • 패션
  • 패션착샷
  • 아동패션착샷
  • 뷰티
  • 인테리어
  • DIY
  • 요리
  • 커피&차
  • 육아
  • 법률
  • 동물
  • 지식
  • 취업정보
  • 식물
  • 다이어트
  • 의료
  • 영어
  • 맛집
  • 추천사이트
  • 해외직구
  • 취미
  • 사진
  • 사진강좌
  • 카메라
  • 만화
  • 애니메이션
  • 포니
  • 자전거
  • 자동차
  • 여행
  • 바이크
  • 민물낚시
  • 바다낚시
  • 장난감
  • 그림판
  • 학술
  • 경제
  • 역사
  • 예술
  • 과학
  • 철학
  • 심리학
  • 방송연예
  • 연예
  • 음악
  • 음악찾기
  • 악기
  • 음향기기
  • 영화
  • 다큐멘터리
  • 국내드라마
  • 해외드라마
  • 예능
  • 팟케스트
  • 방송프로그램
  • 무한도전
  • 더지니어스
  • 개그콘서트
  • 런닝맨
  • 나가수
  • 디지털
  • 컴퓨터
  • 프로그래머
  • IT
  • 안티바이러스
  • 애플
  • 안드로이드
  • 스마트폰
  • 윈도우폰
  • 심비안
  • 스포츠
  • 스포츠
  • 축구
  • 야구
  • 농구
  • 바둑
  • 야구팀
  • 삼성
  • 두산
  • NC
  • 넥센
  • 한화
  • SK
  • 기아
  • 롯데
  • LG
  • KT
  • 메이저리그
  • 일본프로야구리그
  • 게임1
  • 플래시게임
  • 게임토론방
  • 엑스박스
  • 플레이스테이션
  • 닌텐도
  • 모바일게임
  • 게임2
  • 던전앤파이터
  • 마비노기
  • 마비노기영웅전
  • 하스스톤
  • 히어로즈오브더스톰
  • gta5
  • 디아블로
  • 디아블로2
  • 피파온라인2
  • 피파온라인3
  • 워크래프트
  • 월드오브워크래프트
  • 밀리언아서
  • 월드오브탱크
  • 블레이드앤소울
  • 검은사막
  • 스타크래프트
  • 스타크래프트2
  • 베틀필드3
  • 마인크래프트
  • 데이즈
  • 문명
  • 서든어택
  • 테라
  • 아이온
  • 심시티5
  • 프리스타일풋볼
  • 스페셜포스
  • 사이퍼즈
  • 도타2
  • 메이플스토리1
  • 메이플스토리2
  • 오버워치
  • 오버워치그룹모집
  • 포켓몬고
  • 파이널판타지14
  • 배틀그라운드
  • 기타
  • 종교
  • 단어장
  • 자료창고
  • 운영
  • 공지사항
  • 오유운영
  • 게시판신청
  • 보류
  • 임시게시판
  • 메르스
  • 세월호
  • 원전사고
  • 2016리오올림픽
  • 2018평창올림픽
  • 코로나19
  • 2020도쿄올림픽
  • 게시판찾기
  • 게시물ID : bestofbest_450733
    작성자 : 우가가
    추천 : 115
    조회수 : 9144
    IP : 39.118.***.74
    댓글 : 9개
    베오베 등록시간 : 2022/01/26 18:25:26
    원글작성시간 : 2022/01/26 11:51:37
    http://todayhumor.com/?bestofbest_450733 모바일
    폐업한 날 마지막으로 만났던 단골손님들
    옵션
    • 펌글

    (캡처 텍스트가 흐려 다른 곳에서 텍스트 찾아 올립니다)

     

    00.png

     

     

    어젯밤에 음식점 폐업하기전 주류거래처 담당자분이 전화가 오셨더라구요.


    폐업하고나서 생맥주기계랑 쇼케이스랑 이런것들 반환신청을 한지 좀 되었는데


    반환하시는곳이 많아서 이제야 연락드렸다면서 오늘 오후에 회수하러 올테니


    가게 문좀 열어달라구요.




    그래서 배달대행일 쉬고 오늘 집근처 제가 운영하던 가게로 가서 문을 열었습니다.


    가게 불을 켜니 제법 그동안 먼지도 많이 쌓여있고 무엇보다 2층 창문에


    "임대문의" 라고 써놓은 공인중개 플랜카드가 눈에 보여 마음이 아팠습니다.




    한 4시간정도 문을 열고 주류업체를 기다리는데...


    한 세달여만에 가게 문을 열고 불을 켜두어서그런지 손님들이 몇몇 오셨습니다.


    물론, 다들 전부터 가게를 찾아주시던 고마운  단골분들이었기에


    이제 폐업을 했다고 다시한번 감사와 작별의 말씀을 드리는데 뭔가 아쉽더군요.




    원래 그냥 텅 빈 가게에 혼자 주류업체 담당자분 오기만 기다리고 있던중이었는데


    아무리 폐업한 가게지만 영업하는지 확인하러 찾아온 단골손님들께 먼지 쌓인


    모습은 보여드리고 싶지 않았습니다.




    그래서 간단히 빗자루들고 바닥도 쓸고 행주적셔서 테이블도 좀 닦고 있었습니다.


    그러다 문득 든 생각이 폐업할때 정신도 없었고 그리고 나 망했다하고 광고하는것같아


    폐업이라는 안내문을 써 붙이지 않았기에 오늘 가게에 내가 있는동안 혹시라도


    찾아주시는분들이 계시면 작별인사겸 감사인사도 전하자라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그래서 근처슈퍼에 가서 쵸코파이 2상자와 캔커피를 한박스 샀습니다.


    임대문의 라는 플랜카드가 붙어있음에도 가게 불이켜져 있으니 손님들은


    혹시나 하는 마음이신지 가게로 올라와주시더군요.




    그동안 감사했습니다. 폐업했는데 이제야 알려드리네요. 죄송합니다 라는 멘트와


    쵸코파이와 캔커피를 하나씩 드렸습니다. 음식은 못드리지만 이거라도 맛있게


    드시라구 말이죠...손님들은 아쉬워하시며 제가 드린 쵸코파이와 캔커피를 하나씩


    받으시고 가게를 떠나셨는데 모두들 나가시면서 하는말씀이




    "사장님~진짜 음식 맛있었습니다. 너무 아쉬워요" 라고 하시더군요..




    그때까지만 해도 괜찮았는데 제가 결국 눈물을 흘리게 만든게...


    제가 가게 운영할때 단골손님중 아버지가 8살 딸을 데리고 꼭 둘이 오셔서


    음식을 드시는분이 계셨는데, 제가 막 가게를 나서기 직전쯤 마지막으로


    그 부녀가 가게로 올라오시더군요.




    제가 기억하는게 저희가게 영업시간이 밤9시에 마감인데 항상 9시 좀 지나서


    같이 오셨던걸로 기억합니다.


    참고로 그 부녀손님의 아버님은 양손 손가락이 모두 절단되셨는지 2개, 3개밖에


    없으시고 항상 제 가게에 오시면 아버님은 딸의 손에 이끌려 가게로 오셔서


    음식을 드시곤 했는데, 8살 딸이 항상 뭐하나를 먹어도 아버님입에 먼저 넣어드리고


    아버님은 젓가락질을 힘드신지 수저로만 식사를 하셨는데 수저로라도 딸에게


    하나씩 뭐라도 먹이시고 하는 모습이 참 보기 좋았던...단골손님이었고..


    그래서인지 영업시간 이후에 찾으셔도 저는 그 부녀손님께만은 항상 다시 조리기구들을


    켜서라도 음식을 해서 드렸었습니다.




    근데 오늘 제가 폐업을 했다고 말씀을 드리려는데...


    8살짜리...아니 이제 9살이군요...눈물이 글썽글썽해져서는...


    "아저씨..이제 여기 문 닫는거에요...?" 라고 말하는데 저도 모르게 왈칵했습니다.


    눈물이 나올까봐 딸에게 남은쵸코파이중 1박스를 주면서 "아저씨가 미안해" 라고


    사과를 했는데 딸이.. 감사합니다 라며 결국 울더군요




    아버님께는 제가 캔커피를 드리면서 "너무 죄송해서 어쩌죠?" 라고 하니


    아버님이 같이 앉아서 커피한잔해요~라며 웃으며 말씀하시더군요.


    같이 그렇게 폐업한 가게에 앉아서 캔커피 마시며 얘기를 하다가 아버님이


    말씀하시길...




    저희 식당을 유독 딸이 좋아했던게 아버님 손가락이 신경쓰이셔서 그동안은


    1층에 사람들이 지나다니는 식당은 피하게 되었는데 제 가게는 2층이라서


    다른사람들한테 잘 보이지도 않고 늦게와도 제가 항상 음식을 해주어서 다른사람들


    눈치안보고 음식을 먹을수 있었다고 이제라도 감사하다며 인사를 하셨습니다.


    아버님이 딸이 어릴때 공장일하시다가 손가락이 절단되는 사고가 나셨고 이혼까지


    하시는바람에 딸과 둘이서 산다고도 뒤늦게 말씀해주셨구요..




    그러시면서 아버님이 제게 핸드폰번호를 알려줄테니 다음에라도 음식점을


    또 하게되면 꼭 알려달라고...꼭 딸이랑 찾아가겠다고 하셔서 번호를 받았습니다.


    그렇게 얘기좀 나누다가 부녀손님이 나가면서 아버님은 꾸벅 고개숙여 인사를


    하시고 딸을 손을 흔들면서 저한테 이렇게 말해주더군요.




    "아저씨. 아저씨가 만들어준 피자랑 돈까스가 제일 맛있었어요!!"




    부녀 손님이 떠나고 가게 불을 끄고 집에 가려하는데 왜 이렇게 눈물이 나던지


    결국 폐업한 가게 의자에 앉아서 한참을 펑펑 울었습니다.


    어쩌면 제가 제일 듣고 싶었던 말이..."정말 맛있었습니다. 감사합니다."


    이 말이었는지도 모르겠습니다..




    펑펑울고 집에 오니 와이프가 "오빠 눈이 왜그래? 그러길래 눈을 보니


    뻘겋게 부어올라있네요ㅎㅎ 와이프한테 웃으면서 말해줬습니다.


    오늘 가게에 잠깐 갔었는데...단골손님들이 나한테 내 음식이 정말 맛있었대~


    라고 말하고 같이 웃었습니다.




    다시.......제가 음식점을 할 기회가 있을지는 모르겠습니다만...


    만약 제가 빚도 다 갚고 나중에라도 정말 여유가 생겨서 다시 음식점을 하게되면


    그때 제 가게에 첫번째 손님은 그 부녀 손님을 초대하고 싶네요.


    아마도 그 때가 온다면 그 딸이 예쁘게 잘 자란 모습으로 아버님의 손을 잡고와서


    제가 만든 음식을 맛있게 먹어주면 참 좋을것 같습니다..

     

     

     

    00.png

     

     


     

     

    출처 http://huv.kr/pds1125275
    https://m.fmkorea.com/4215911297
    https://www.bobaedream.co.kr/view?code=best&No=283945&vdate=m

    이 게시물을 추천한 분들의 목록입니다.
    [1] 2022/01/26 11:53:14  223.38.***.63  압생두  564084
    [2] 2022/01/26 12:04:22  112.144.***.197  한골골해오~*  220186
    [3] 2022/01/26 12:05:09  183.103.***.72  풀뜯는소  265234
    [4] 2022/01/26 12:05:12  106.250.***.84  Peace1  800663
    [5] 2022/01/26 12:05:27  106.251.***.116  잘해보자쫌  643327
    [6] 2022/01/26 12:08:54  220.94.***.75  멧쌤  344832
    [7] 2022/01/26 12:57:51  211.170.***.243  지나던도우너  548594
    [8] 2022/01/26 13:16:35  218.55.***.250  catsanddogs  653602
    [9] 2022/01/26 13:52:35  221.150.***.140  미니잠수함  20929
    [10] 2022/01/26 14:06:45  172.70.***.189  maharaja82  526594
    푸르딩딩:추천수 3이상 댓글은 배경색이 바뀝니다.
    (단,비공감수가 추천수의 1/3 초과시 해당없음)

    죄송합니다. 댓글 작성은 회원만 가능합니다.

    번호 제 목 이름 날짜 조회 추천
    455460
    나는 이번 코인 하락을 다르게 본다. [2] 볼빨간삼춘이 22/05/22 17:26 5471 53
    455459
    포스 쩔었던 한동훈법무장관 신입생 OT사건 [16] 펌글 필스타일 22/05/22 17:09 2630 55
    455458
    태극기 4괘 위치 쉽게 아는 방법 [16] 오호유우 22/05/22 14:54 5437 72
    455457
    한국계 미국인 배우가 한국식 이름만 쓰는 이유 [22] 오호유우 22/05/22 13:48 4108 87
    455456
    특이하게 앉아있는 참새한마리.jpg [13] 한골골해오~* 22/05/22 13:17 5521 77
    455455
    저는 힘내서 지방선거 참여하겠습니다. [18] v.taek 22/05/22 12:55 2240 86
    455454
    고양이가 당신을 아기로 여긴다면 하는것.jpg [14] 펌글 우가가 22/05/22 11:31 6026 83
    455453
    신혼집을 공동명의로 사겠다는 남편 [16] 펌글 감동브레이커 22/05/22 10:42 8202 89
    455452
    부모보다 일찍 죽는 첫 세대 [33] 펌글 눈물한스푼 22/05/22 10:39 8005 81
    455451
    제사를 간단하게 하고 싶다는 젊은층 [39] 웃기는게목적 22/05/22 10:14 6861 78
    455450
    가난을 '모르는' 상위층의 인식 클라스 [19] 펌글 침팬지대장 22/05/22 10:11 6702 86
    455449
    김빙삼 페이스북 ㅡ 개인적 현명함의 기준 [13] 핑거포스 22/05/22 09:56 3217 90
    455448
    내 보물창고의 힐링하는 웃음보물들 공유해드림ㅋ [41] 사이다성자 22/05/22 09:51 3917 84
    455447
    "성공한 대통령 돼 찾아뵙겠다"..5년 만에 '친구 노무현' 찾는 문재인 [19] 라이온맨킹 22/05/22 09:34 3031 88
    455446
    사람의 뇌는 부정의 개념을 이해 못한다.jpg [18] 웃기는게목적 22/05/22 08:50 4763 77
    455445
    모델들이 겪어본 찐부자들의 쇼핑 [27] 웃기는게목적 22/05/22 03:22 7827 91
    455444
    이혼했으면 연애전에 말하는게 맞지 ?.JPG [26] 쟁이짱 22/05/22 02:21 8025 75
    455443
    인류에게 정말 쓸모가 1도 없어서 멸종 피한 동물 [34] 펌글 눈물한스푼 22/05/22 01:21 8763 88
    455442
    간호조무사 레전드 [20] 웃기는게목적 22/05/22 01:01 7139 96
    455441
    브라질과 비슷한 길로 가고있는 우리나라 [25] 펌글 티레소 22/05/22 00:27 6702 139
    455440
    우문현답 [23] 펌글 눈물한스푼 22/05/21 23:53 7189 94
    455439
    한국 어른을 믿지 말라 [13] 웃기는게목적 22/05/21 23:53 5809 125
    455438
    딸을 위해 700평 농사짓는 아빠 [21] 펌글 감동브레이커 22/05/21 17:59 8624 154
    455437
    2030여성들이 개최한 시위집회가 민주당 서울당사앞에서 처음 열렸습니다 [18] 창작글펌글 지못미⋈ 22/05/21 17:44 3644 94
    455436
    박건웅 화백께서 즈엉의당에 대한 팩트를 짚어주었습니다. [12] 엄지꼼지 22/05/21 17:20 3284 100
    455435
    민주 의원 18명 "최강욱 지켜달라" [11] 늑대와호랑이 22/05/21 17:18 3672 93
    455434
    재펵가 받는 아저씨 명장면 [10] 펌글 눈물한스푼 22/05/21 16:57 8391 117
    455433
    방송을 아는 남동생 [16] 펌글 감동브레이커 22/05/21 16:48 8306 109
    455432
    표절 내꺼 완전 복사함 외국인 교수 ㅋㅋㅋ [9] 디독 22/05/21 13:32 5976 147
    455431
    최강욱 의원직 상실형.. [18] 소셜워커 22/05/21 13:11 6585 97
    [1] [2] [3] [4] [5] [6] [7] [8] [9] [10] [다음10개▶]
    단축키 운영진에게 바란다(삭제요청/제안) 운영게 게시판신청 자료창고 보류 개인정보취급방침 청소년보호정책 모바일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