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바일 오유 바로가기
http://m.todayhumor.co.kr
분류 게시판
베스트
  • 베스트오브베스트
  • 베스트
  • 오늘의베스트
  • 유머
  • 유머자료
  • 유머글
  • 이야기
  • 자유
  • 고민
  • 연애
  • 결혼생활
  • 좋은글
  • 자랑
  • 공포
  • 멘붕
  • 사이다
  • 군대
  • 밀리터리
  • 미스터리
  • 술한잔
  • 오늘있잖아요
  • 투표인증
  • 새해
  • 이슈
  • 시사
  • 시사아카이브
  • 사회면
  • 사건사고
  • 생활
  • 패션
  • 패션착샷
  • 아동패션착샷
  • 뷰티
  • 인테리어
  • DIY
  • 요리
  • 커피&차
  • 육아
  • 법률
  • 동물
  • 지식
  • 취업정보
  • 식물
  • 다이어트
  • 의료
  • 영어
  • 맛집
  • 추천사이트
  • 해외직구
  • 취미
  • 사진
  • 사진강좌
  • 카메라
  • 만화
  • 애니메이션
  • 포니
  • 자전거
  • 자동차
  • 여행
  • 바이크
  • 민물낚시
  • 바다낚시
  • 장난감
  • 그림판
  • 학술
  • 경제
  • 역사
  • 예술
  • 과학
  • 철학
  • 심리학
  • 방송연예
  • 연예
  • 음악
  • 음악찾기
  • 악기
  • 음향기기
  • 영화
  • 다큐멘터리
  • 국내드라마
  • 해외드라마
  • 예능
  • 팟케스트
  • 방송프로그램
  • 무한도전
  • 더지니어스
  • 개그콘서트
  • 런닝맨
  • 나가수
  • 디지털
  • 컴퓨터
  • 프로그래머
  • IT
  • 안티바이러스
  • 애플
  • 안드로이드
  • 스마트폰
  • 윈도우폰
  • 심비안
  • 스포츠
  • 스포츠
  • 축구
  • 야구
  • 농구
  • 바둑
  • 야구팀
  • 삼성
  • 두산
  • NC
  • 넥센
  • 한화
  • SK
  • 기아
  • 롯데
  • LG
  • KT
  • 메이저리그
  • 일본프로야구리그
  • 게임1
  • 플래시게임
  • 게임토론방
  • 엑스박스
  • 플레이스테이션
  • 닌텐도
  • 모바일게임
  • 게임2
  • 던전앤파이터
  • 마비노기
  • 마비노기영웅전
  • 하스스톤
  • 히어로즈오브더스톰
  • gta5
  • 디아블로
  • 디아블로2
  • 피파온라인2
  • 피파온라인3
  • 워크래프트
  • 월드오브워크래프트
  • 밀리언아서
  • 월드오브탱크
  • 블레이드앤소울
  • 검은사막
  • 스타크래프트
  • 스타크래프트2
  • 베틀필드3
  • 마인크래프트
  • 데이즈
  • 문명
  • 서든어택
  • 테라
  • 아이온
  • 심시티5
  • 프리스타일풋볼
  • 스페셜포스
  • 사이퍼즈
  • 도타2
  • 메이플스토리1
  • 메이플스토리2
  • 오버워치
  • 오버워치그룹모집
  • 포켓몬고
  • 파이널판타지14
  • 배틀그라운드
  • 기타
  • 종교
  • 단어장
  • 자료창고
  • 운영
  • 공지사항
  • 오유운영
  • 게시판신청
  • 보류
  • 임시게시판
  • 메르스
  • 세월호
  • 원전사고
  • 2016리오올림픽
  • 2018평창올림픽
  • 코로나19
  • 게시판찾기
  • 게시물ID : bestofbest_437754
    작성자 : 식당노동자 (가입일자:2015-07-11 방문횟수:1647)
    추천 : 117
    조회수 : 22913
    IP : 221.151.***.219
    댓글 : 14개
    베오베 등록시간 : 2021/02/24 22:34:49
    원글작성시간 : 2021/02/24 09:09:52
    http://todayhumor.com/?bestofbest_437754 모바일
    또라이같은 부장때문에 속터지고 분노하고.ssul

     

     

     

    예전에 아주 염치없이 행동하는 동생 하나가 있었다.

    우리집에서 한번 실수한 이후로 나는 다시 그 동생을 우리집에

    초대하지 않았었다. 우리집 물건을 제 마음대로 사용하고 이것저것

    들었다 놨다 하면서 사람 아주 미치게 만들었는데, 흠..

    그래도 시간이 지나고 보니 내가 너무

    결벽증 있는 사람처럼 행동하지는 않았나 하는 미안함도 든다.

     

     

    세월이 많이 흘렀다. 까지는 아니고...

    시간이 많이 지난 뒤에 나는 또 자취를 하게 되었고 이번엔 규모가

    꽤 크다. 방 두개짜리 16평이여 어허헣

    진짜 문재인정권 처음 집권했을 때 이니 하고싶은거 다 해! 라고 외쳤는데

    이제는 이니는 모르겠고 나는 하고싶은거 다 할래! 하고있다.

    16평이란 정말 혼자사는 남자에게는 탐험의 공간이다. 내 스스로가 인디아나존스가

    될 수도 있고 내셔널 트레져를 찍을수도 있다. 3인가족쯤 되면 불행해지겠지만

    향후 최소 5년은 그럴일 없으니 정말 완벽하게 멋져.

     

     

     

     

     

     

    그럴뻔 했지.

     

     

     

     

    썅.

     

     

     

     

     

     

    우리 가게에는 부장이 하나 있다.

    일 잘하고 열심히 하고 매사에 진지하고.

     

     

     

    말뽄새가 더럽게 더러우며-더티 모어 더티-입에는 여자를

    달고사는데 정작 여자는 없고 인간관계에서는 눈치라고는

    고물상에 팔아넘긴 사람이다.

    마치, 일하는 인격과 사람으로써의 인격이 분리된 듯하다. 하도

    그 인격의 경계가 명확하다 보니 마치 짬짜면을 보는 기분도 든다.

    세상엔 정말 다양한 사람들이 존재하는구나... 하고 고개를 끄덕이는

    수준이다.

     

    문제는 내가 그 사람을 그런식으로 관망만 할 수 있으면 좋은데,

    사실상 가게의 부장이다 보니 필연적으로는 나와 말을 섞을 수 밖에 없고

    그 과정에서 내 부처같은 마음으로 사람을 대하려는 다짐은 깨지고 만다.

    내 삶의 궁극적인 목표는 불가능하겠지만 열반에 드는것에 있는데

    이사람과 함께하다보면, 이사람을 먼저 부처님 곁으로 보내버리고 그분께서

    이사람을 빠따질 하는 동안 나는 남은 삶을 살다 온전히 부처님 곁으로 가서

    같이 빠따질을 하고싶어진다.

     

     

    이런식이다.

     

     

    내가 최근에 관계가 좀 진전되려는 사람과 카톡을 하고있는데 불쑥 끼어들어서는

     

     

    "야, 누구냐?" 라고 묻는다.

     

     

    "예. 요새 좀 연락하는 사람이에요." 라고 하자 낄낄 웃으면서 "야 번호 줘봐 내가

    이야기하게" 한다. 뭐 대충 이런식으로 뜬금없다. 근데 그게 뜬금없는 말이란건 아는데

    그... 묘하게 빡친다고 해야되나. '니가 뭔데?' 하는 그 감정.

     

    그 뒤로는 집요하게 날 쫓아다니면서 너는 배가나와서 힘드니까 내가 대신

    연락해서 잘해보겠다느니, 여자하고 연락좀 한다고 내 말 쌩깐다느니 퇴근해서

    칼잡는 기술 연습하라고 했더니 집에가서 여자하고 카톡으로 노느라 바쁘다느니

    쫓아다니면서 재잘대는데-갈구는건 아니고-사람 아주 미치게 만든다.

    그리고 그런 일들은 참다못한 내가 "그만좀 해요 애도 아니고 형이 다른사람한테

    그런말 들으면 기분좋아요?" 하고 짜증섞인 목소리로 말을 하고 나서야 그만둔다.

     

    본인은, 명백히 장난이라고 생각하는 것 같은데 그건 누가봐도 장난이 아닌게 아닐까.

     

     

    아무튼 그런식의 인간이다.

    그래, 최근에는 좀 그랬다. 나는 그동안 인간때문에 엄청나게 스트레스를 받으며 일하고

    있는데다가, 다이어트 중이라고 하루에 밥 한공기 이상을 안먹고 뛰어다니는 탓에

    육체적으로도 크게 좋지는 않았다. 적절한 운동과 탄수화물을 멀리한 덕분에 최근에는

    괄목할만한 성과도 보이곤 있지만 남들눈에는 걍돼지다.

     

    그런 걍돼지라도(띄어쓰기 일부러 안한거임) 난 최근에 노력했고, 스트레스를 좀

    풀게 필요했다. 간만에 좋아하는 조선명탐정 보면서 치킨에 소주한잔 하면 스트레스가

    풀릴 것 같았다. 퇴근하고 집근처에서 한마리 6500원 하는 옛날통닭 하나와 맥주 소주 하나씩

    사서 집으로 돌아왔다.

     

     

    행복한 마음으로 iptv에서 조선명탐정을 검색했더니 띠용

    빌려보려고 했다가 나도 모르게 깔깔 웃었다.

    심지어 무료였다. 지니야 고마워.

    네가 나 힘든거 알고 이거 무료로 풀어준거구나.

    (당연히 아니겠지 병신아)

     

    초반 김명민과 오달수가 관군을 피해 도망다니는 장면을 보며 여유롭게 치킨뜯는데

     

    쿵쿵쿵-

     

     

    어?

     

     

    쿵쿵쿵-

     

     

    문을 두드리는 소리에 "누구세요?" 했다. 이시간에 올사람이 없는데?

     

     

    문을 열어보니 술에 엄---------청 취한 부장이 맥주 두캔을 들고 서 있었다.

     

     

    "여긴 어쩐일이에요? 이시간에?"

     

     

    "야-! 임마! 형이! 너 외로울까봐 술친구 해주려고 왔지!"

     

     

    "...일단 들어오시고요."

     

     

    그래도 집까지 찾아왔는데 바로 문닫을만한 야박함이 나에겐 없었다.

    그리고 나는 한시간 뒤에, 그 야박함을 좀 가졌으면 어땠나 하게 된다.

     

     

    그는 오자마자 치킨을 보더니 "오 치킨. 이런게 있으면 연락을 했어야지" 하면서

    바로 비닐장갑을 끼고는 "아니 이시간엔 왜..." 하는 내 말은 귓등으로도 안듣고

    치킨을 뜯기 시작했다. 그리곤 바로 다리 하나를 가져가며 남은 다리 하나는

    나에게 주고는 "야 다리먹어라" 하면서 맥주캔을 깠다.

    배려하지마요. 그거 원래 내 치킨이거든? 눈치없이 장난이랍시고 하는 말이

    술취하니까 거의 한 백배쯤 증폭되더라. 인켈은 뭐하나 이사람 데려가서 술쳐맥이고

    스피커 안에 넣어놓으면 음량증폭 개잘될텐데.

     

    그는 집을 둘러보며 내가 아끼는 피규어에 손을 대려고 하고, (입구컷 당했지만)

    에반게리온 브로마이드를 보며 예쁘니까 이거보고 밤에 x치냐 오타쿠냐 하면서

    멋대로 떠들어대질 않나, 보던 tv를 꺼버리고 이야기좀 하자며 휴대폰으로 음악을

    크게 틀고 아주 난리도 아니였다. 손씻고 오더니 수건이 없다며 행주에 손을 닦고

    소주를 따라마시는 내 잔을 뺏더니 맥주컵을 가져와서는 소주를 한가득 맥주컵에 따라

    주며 "야 남자는 이런잔에 마시는거야" 하며 지혼자 호탕하게 웃었다.

     

     

    "형"

     

     

    "오 우리 노동자 왜!"

     

     

    "나가요 제발"

     

     

    "야 넌 내가 이렇게 찾아와줬는데 고맙지도 않냐?"

     

     

    "안고마워요. 나가요."

     

     

    결국 참지 못한 내가 나가라고 했고, 그는 고개를 푹 숙인채 자기가 혼자 살다보니

    외로워서 이런식으로밖에 풀 수가 없다며 진심이 아니라고 말하기 시작했다.

     

    가지가지한다 야발 진짜. 삼십분을 혼자 그렇게 웅웅 떠들어대더니 간다며 일어났고

    나는 멀리 안나갈테니 다시는 오지말고 술깨면 할말 많으니까 전화좀 하라고 했다.

    그는 알았어 알았어를 반복하며 간다고 말하고는 내 배를 만지며 "아이고 우리 돼지"

    했고 마침내 나는 폭팔하여 "그냥좀 집에 가라고!!!!" 하고 사자후를 외쳤다.

     

     

    그가 떠난, 내 작은 성은 아주 엉망이 되어있었고 술에 취해 치킨을 이리저리

    헤집은 탓에 나는 다리하나 빼고 단 한점의 치킨도 먹을 수 없었다. 술병은 엎어져

    카페트를 적셔놨고 나는 조선명탐정이 다 끝날때까지 청소만 하다가 소주 두잔 마시고

    거의 울면서 잠에 들었다.

     

     

    그는 오늘 쉬는 날이고 나는 일어나자마자 "아오 ㅆ발 자고 일어나도 분이 안풀려" 라고

    중얼거리며 남은 청소를 한 뒤 이 글을 쓰고 출근한다.

     

    세상은 넓고 또라이는 많고 내가 분노할 일도 존시나게 많다 진짜.

    다 꺼졌으면 좋겠다. 제-에발.


    이 게시물을 추천한 분들의 목록입니다.
    [1] 2021/02/24 09:13:16  223.38.***.191  독거미누님  120238
    [2] 2021/02/24 09:16:29  172.88.***.4  쿸쿠보틀  484656
    [3] 2021/02/24 09:30:10  14.63.***.165  후림  405706
    [4] 2021/02/24 10:24:58  122.44.***.109  fishCutlet  218203
    [5] 2021/02/24 11:01:04  61.75.***.8  풀뜯는소  265234
    [6] 2021/02/24 12:37:41  14.55.***.115  Capybara  169349
    [7] 2021/02/24 13:09:22  211.201.***.92  블랙달리아  719827
    [8] 2021/02/24 13:28:24  14.7.***.136  이사간다  415375
    [9] 2021/02/24 16:15:55  220.74.***.220  큰누나  31663
    [10] 2021/02/24 16:30:45  106.246.***.41  시인의창  636241
    푸르딩딩:추천수 3이상 댓글은 배경색이 바뀝니다.
    (단,비공감수가 추천수의 1/3 초과시 해당없음)

    죄송합니다. 댓글 작성은 회원만 가능합니다.

    번호 제 목 이름 날짜 조회 추천
    439333
    "고양이가 날 피한다"며 괘씸해하던 60대 남성, 결국....jpg [13] 펌글 우가가 21/04/18 22:43 10206 67
    439332
    진정한 패스트푸드 [10] 펌글 하나셍 21/04/18 22:42 8576 65
    439331
    한글 사랑이 남달랐던 대통령 ㅠㅠ [24] 펌글 코리아트러커 21/04/18 22:31 13322 57
    439330
    학교 체벌이 줄어들기 시작한이유 [31] 3일 러브홀릭릭 21/04/18 22:14 14897 63
    439329
    어제자 미일 정상회담 [19] 일본학박사 21/04/18 21:13 9979 85
    439328
    임신한 고양이 [7] 펌글 6일 감동브레이커 21/04/18 20:42 11889 74
    439327
    남양유업이라는 회사를 추쳔합니다.jpg [28] 펌글 보리의이삭 21/04/18 20:01 12901 76
    439326
    수능 만점자들의 명언 [30] 펌글 하나셍 21/04/18 18:45 18564 88
    439325
    효과적인 쌀벌레 퇴치법 [24] 웃기는게목적 21/04/18 17:43 17966 80
    439324
    오토바이 vs 자동차 과실 논란 블랙박스.gif [70] 펌글 우가가 21/04/18 17:43 15885 98
    439323
    초딩 시선의 세계지도 [18] 웃기는게목적 21/04/18 17:31 20672 85
    439322
    어릴 땐 이해안가던 습관 [32] 포기를모름 21/04/18 16:59 18094 87
    439321
    어제부터 불타는 KT [29] 도촬아재디키 21/04/18 16:54 14527 95
    439320
    등산가서 위험한 행동.gif [39] 펌글 솔로궁디Lv10 21/04/18 16:47 22656 73
    439319
    한국인의 식문화에 대한 외국인의 편견 [28] 아오리소라 21/04/18 16:03 16947 86
    439318
    10년이면 강산이 변한다는데 강산이 변했나? [17] 5일 거대호박 21/04/18 14:32 18364 102
    439317
    불법눈화 ㄷ ㄷ ㄷ ㄷ [16] 도촬아재디키 21/04/18 13:42 19470 95
    439316
    네티즌 검열시대 [25] 펌글 눈물한스푼 21/04/18 12:57 17846 94
    439315
    사람의 외모만 보면 안되는 이유 [9] 포기를모름 21/04/18 12:27 19122 86
    439314
    LH 2800만원 근황.. [21] 포기를모름 21/04/18 12:26 18657 97
    439313
    퇴사하는 90년대생들 [35] 펌글 눈물한스푼 21/04/18 11:24 25443 82
    439312
    '진짜'리얼리티 프로그램 [11] 펌글 감동브레이커 21/04/18 10:10 26402 86
    439311
    연봉 300억 의 위엄 [21] 포기를모름 21/04/18 10:10 29085 79
    439310
    동전 9만 개로 월급을 받은 사람 근황 [16] 웃기는게목적 21/04/18 10:09 26523 83
    439309
    아빠 솜씨에 대만족 [13] 펌글 눈물한스푼 21/04/18 09:59 18618 92
    439308
    너무 늙었다고 방송에서 잘린 최양락 [20] 3일 빽스치노 21/04/18 08:53 21279 94
    439307
    남양 단짠단짠 바다소금라떼를 소개합니다 [22] 아오리소라 21/04/18 08:29 19392 76
    439306
    결이 다른 김희철 팬의 똘끼.jpg [10] 사랑의햇 21/04/18 08:05 18383 86
    439305
    혐) 밤에 강도짓도 머리가 좋아야 할 수 있는 이유 [9] 펌글 감동브레이커 21/04/18 07:38 20753 73
    439304
    이마트 버스터콜 발동...jpg [66] 밥좀주세여 21/04/18 07:15 24113 86
    [1] [2] [3] [4] [5] [6] [7] [8] [9] [10] [다음10개▶]
    단축키 운영진에게 바란다(삭제요청/제안) 운영게 게시판신청 자료창고 보류 개인정보취급방침 청소년보호정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