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바일 오유 바로가기
http://m.todayhumor.co.kr
분류 게시판
베스트
  • 베스트오브베스트
  • 베스트
  • 오늘의베스트
  • 유머
  • 유머자료
  • 유머글
  • 이야기
  • 자유
  • 고민
  • 연애
  • 결혼생활
  • 좋은글
  • 자랑
  • 공포
  • 멘붕
  • 사이다
  • 군대
  • 밀리터리
  • 미스터리
  • 술한잔
  • 오늘있잖아요
  • 투표인증
  • 새해
  • 이슈
  • 시사
  • 시사아카이브
  • 사회면
  • 사건사고
  • 생활
  • 패션
  • 패션착샷
  • 아동패션착샷
  • 뷰티
  • 인테리어
  • DIY
  • 요리
  • 커피&차
  • 육아
  • 법률
  • 동물
  • 지식
  • 취업정보
  • 식물
  • 다이어트
  • 의료
  • 영어
  • 맛집
  • 추천사이트
  • 해외직구
  • 취미
  • 사진
  • 사진강좌
  • 카메라
  • 만화
  • 애니메이션
  • 포니
  • 자전거
  • 자동차
  • 여행
  • 바이크
  • 민물낚시
  • 바다낚시
  • 장난감
  • 그림판
  • 학술
  • 경제
  • 역사
  • 예술
  • 과학
  • 철학
  • 심리학
  • 방송연예
  • 연예
  • 음악
  • 음악찾기
  • 악기
  • 음향기기
  • 영화
  • 다큐멘터리
  • 국내드라마
  • 해외드라마
  • 예능
  • 팟케스트
  • 방송프로그램
  • 무한도전
  • 더지니어스
  • 개그콘서트
  • 런닝맨
  • 나가수
  • 디지털
  • 컴퓨터
  • 프로그래머
  • IT
  • 안티바이러스
  • 애플
  • 안드로이드
  • 스마트폰
  • 윈도우폰
  • 심비안
  • 스포츠
  • 스포츠
  • 축구
  • 야구
  • 농구
  • 바둑
  • 야구팀
  • 삼성
  • 두산
  • NC
  • 넥센
  • 한화
  • SK
  • 기아
  • 롯데
  • LG
  • KT
  • 메이저리그
  • 일본프로야구리그
  • 게임1
  • 플래시게임
  • 게임토론방
  • 엑스박스
  • 플레이스테이션
  • 닌텐도
  • 모바일게임
  • 게임2
  • 던전앤파이터
  • 마비노기
  • 마비노기영웅전
  • 하스스톤
  • 히어로즈오브더스톰
  • gta5
  • 디아블로
  • 디아블로2
  • 피파온라인2
  • 피파온라인3
  • 워크래프트
  • 월드오브워크래프트
  • 밀리언아서
  • 월드오브탱크
  • 블레이드앤소울
  • 검은사막
  • 스타크래프트
  • 스타크래프트2
  • 베틀필드3
  • 마인크래프트
  • 데이즈
  • 문명
  • 서든어택
  • 테라
  • 아이온
  • 심시티5
  • 프리스타일풋볼
  • 스페셜포스
  • 사이퍼즈
  • 도타2
  • 메이플스토리1
  • 메이플스토리2
  • 오버워치
  • 오버워치그룹모집
  • 포켓몬고
  • 파이널판타지14
  • 배틀그라운드
  • 기타
  • 종교
  • 단어장
  • 자료창고
  • 운영
  • 공지사항
  • 오유운영
  • 게시판신청
  • 보류
  • 임시게시판
  • 메르스
  • 세월호
  • 원전사고
  • 2016리오올림픽
  • 2018평창올림픽
  • 게시판찾기
  • 게시물ID : bestofbest_417345
    작성자 : 일엽편주 (가입일자:2012-12-02 방문횟수:1632)
    추천 : 127
    조회수 : 33256
    IP : 59.1.***.245
    댓글 : 38개
    베오베 등록시간 : 2019/11/17 10:02:05
    원글작성시간 : 2019/11/16 13:55:39
    http://todayhumor.com/?bestofbest_417345 모바일
    아버지와 나의 신천지 전도 수난사
    일년전에 집이 한창 시끄러운 때가 있었다. 같이 살지는 않지만 출근을 부모님 집밑으로 (자영업) 해야 했던 나는 거의 매일 부모님을 뵈야 했다.

    아버지가 신천지에 빠져서 난리라고 어머니가 분통을 터트리며  한바탕 하셨다  알고보니 아버지 가게로 곱게 차려입고 여자가 매일 와서 꽃사주고 이야기 하고 애교 떨고(어머니 시선)  성경책 선물해주고  교회 나오라고 혼을 빼놓으셨단다.

    가신다는 아버지를 어머니는  이혼까지 거론하시며 죽네사네 하셔서 아버지가 부인이 반대해서 못간다고 하셨더니 여자가 돌변해서  악을 쓰고  악담을 하며 저주를 하더란다

    그래도 가정이 먼저셨던 아버지는 단호히 거절하신걸로 신천지 사건은 일단락 됐다

    그리고  본인
    고객님이 오는데 친구도 와서 같이 있으면 안되냐며 오케이 했더니  같이 오게된 신천지 그분.

    지금 생각하니 그 고객도 그 친구도 다 같은 팀.

    계속 같이 보니 이런저런 이야기 하며 친해졌다. 나중에 알고보니  전문적으로 이런 훈련을 받는다고 한다. 사람말 들으며 동조하고 친해지는 심리적 훈련

    거절못할 핑계를 대며 밥한끼 하잔다. 뭐 자기 생일 이라나 뭐라나  남자여자 단둘이  보는게 아니라  셋이서 보니 이상할것도 없고 해서 일주일 후 약속을 잡았다

    가보니 텅텅빈 가게에  미리 기다리는 두테이블 보통 떨어져서 앉는데 왜 바로 옆테이블에 붙어 앉아있는 아줌마 한분

    곧 비슷하게 정장입은 지긋한 남자 한분 오시고 비슷하게 우리랑 같이 식사시작  옆테이블 이야기에 관심도 없기에 신경끄고 밥먹는데  수작을 시작한다 우리테이블 손님친구가 옆테이블 남자 한테 말을 건다.  

    저도 사주팔자에 관심 많은데  저도 봐주심 안되요?  갑자기 이게 자다가 봉창두드리는 소리인가 하고 봤더니  옆테이블서 교수님 어쩌고 하는 남자가  자기는 불교대학 교수이고 사주팔자의 대가 이며  밥먹고 바로 서울가야는데(여긴 지방) 바쁘지만
    이것도 인연이니  특별히 봐준단다

    나는 이게 무슨 상황인가 싶어 그냥 봤다  흥미로웠다 심심풀이로는 더할나위 없는 상황  

    년월일 묻더니 종이에 끄저끄적 한 십초 하더니  어릴적 죽을뻔하적 있다는 둥 (리액션 쩐다  어떻게 알았나며 호들갑) 자기는 불교지만 지금 당신이 믿는신이 최고다 기독교인데 신들중 최고의 신이다.  사주가 특이하다 신의 축복을 받아서 내년부터 대통 운수 한다.  우리보고 무슨 사이냐며  무조건 이사람 말듣고 따라다녀라  등 등  썰을 푼다

    그리고 내 고객도 봐달라고 부탁  다같이 사주보는 분위기 연출  
    뻔한 레퍼토리  몸이 아픈분이셨는데  이친구분 따라 다니면 병도 완치된다는 말에 눈물도 흘리시고 (연기력  ㄷㄷ)

    나는 흥미는 있었지만 내 확고한 신념이 있었기에 봐달란 말도 안했고 생각도 없었다 그리고 한편으로는 이 작위적인 상황에 위화감도 없잖아 있었다. 이때는 신천지 인줄 몰랐으니 그냥  어어  하면서 생각없이 보는중 이랄까

    내 개인 정보사를 (그간 내 가게에 와서 수집한) 사주로 알아맞추는 척 한바탕 쑈가 끝나고  마지막으로 그 친구분 말듣고 일년만 따라다니면 대통 한다며 당부(?)말을 하며 그들은 떠났다 자칭 교수와 그 숭배자(말 거들어 주고 감탄사 리액션담당)

    그리고 그친구분 이제 자기말 들어야 한다며 일주일 두번씩 모여  공부하잔다 성경

    본인성격이 정리가 늦는편이라 보통 자고 일어나서 다음날 깔끔히 답이 나오는편 그걸 알기에 우선 생각해보고 내일 알려주겠다고  그자리를 파했다

    계속 곰곰히 생각했다 다음날 새벽에 눈이 떠지니  일목요연하게 정리됐다 본인도 교양으로 사주팔자 공부해서 기본소양이 있는데  무슨 시간도 안물어보고 만세력도 없이 사주팔자를 봐주며  신점도 아닌데 디테일하게  말하는점 그것도  내가 오픈한 정보뿐  마지막은 황당하게 기독교신이 최고다 무조건 이사람 말듣고 따라다녀라  등등  

    그때까진 설마 종교믿는 사람이 거짓말을 할까 해서 생각도 못했다.  불현듯  스치는 생각에 인터넷에 신천지 전도방법 검색했다   나는 경악을 금치 못했다  

    그들의 교리는 성경을 곡해 해석해서  거짓말 하는걸 죄스러워 하지않고  오히려 전도를 위해서 적극적으로 이용하라 가르친단다  이게 무슨 종교인가 악마들 집단이지  

    이글을 읽는 분중에 신천지가 있을지도 모르지만 내 개인적인 생각은 신천지 상종못할 사이비에 악마집단이라고 내 뇌리에 각인됐다.   많은 종교를접하고 섭렵했지만 그들은 그들나름대로 선이 있다  최소한 착하게 살자 등  무슨 거짓말을 하는걸 가르치고 적극 권하고 팀으로 짜서 연구하고 사람 약점 심리를 공략하는게 하나님 뜻이겠는가  이건 흔히 생각하는 사탄아닌가 목적을 위해서 양심이고 뭐고 수단방법을 가리지 않는 그것도 사람 개인을 하나님이라 칭하고

    몰카 아닌 몰카 당하고 기분이 나빴지만 웃기기도 하다  참  수준이... 그러나 맘 약하고 모르는 사람은 많이 넘어갈까 걱정도 됐다.  

    굳이 이런 긴글을 쓰는 이유는 앞으로 조금이나마 피해자가 없기를 바라는 마음에  악필에 노잼이지만 쓴다.
    그들은 집요하고  선악 구분이 없다  목적은 오직 당신의 전도(세뇌 타락)  

    Ps ㅡ 아버지한테 가서 저도 당했어요  했다 들은 이야기
    아버지 에피소드는 그로부터 3일후 어떤 도사같은 분이 와서
    복이 많은데 다 새나간다고 혹시 귀한분이 와서 말을 전했는데 내치지 않았나며   쌩쇼를 하더란다  그들 수준이 이런다 풋

    그리고 아버지는 자기가 결단해서 신천지를 쳐냈다고 하셨다 어머니는 넘어가는 아버지와  생사결투 하셔서 못가게 하셨다는데 누구말이 맞는지 모르겠다

    Ps2 ㅡ 인터넷 검색하다 얻은 팁인데 신천지 의심되면 텔레그램 깔아보라  그들은 그것을 이용한다  구린데가 많으신분들이니... 본인도 바로 깔아보니 그 손님분 친구분 왕성히 활동중이라는 거기서 확신  게임끝  그들에겐 다시는 오지말라 전했다 끝~


    이 게시물을 추천한 분들의 목록입니다.
    [1] 2019/11/16 14:02:23  1.245.***.222  파고배  138825
    [2] 2019/11/16 14:11:43  121.130.***.51  레드레몬  228049
    [3] 2019/11/16 14:17:11  172.68.***.221  오유은민  71769
    [4] 2019/11/16 14:17:20  221.160.***.187  愛Loveyou  762235
    [5] 2019/11/16 14:19:40  121.163.***.115  이거실화냐  531305
    [6] 2019/11/16 14:22:12  211.220.***.80  아재궁디Lv1  736686
    [7] 2019/11/16 15:02:54  183.92.***.162  길냥이  97071
    [8] 2019/11/16 16:37:20  121.140.***.218  온누리유머  125052
    [9] 2019/11/16 17:00:51  211.36.***.65  봄이엄마  309168
    [10] 2019/11/16 17:02:23  125.252.***.61  풀뜯는소  265234
    푸르딩딩:추천수 3이상 댓글은 배경색이 바뀝니다.
    (단,비공감수가 추천수의 1/3 초과시 해당없음)

    죄송합니다. 댓글 작성은 회원만 가능합니다.

    번호 제 목 이름 날짜 조회 추천
    418145
    교과서 진짜 대충 만드네 ㅋㅋㅋ.jpg [12] 펌글 온누리유머 19/12/12 06:16 13529 52
    418144
    똑똑한데 귀여움 [9] 크리링 19/12/12 05:44 8916 57
    418143
    [옛날꺼 긁어오기] 택시기사 아저씨에게 전번 따임. 딸 소개시켜준다고.. [31] 레드레몬 19/12/12 05:22 11214 52
    418142
    힘들게 힘들게 주인을 찾아온 강아지 [9] 크리링 19/12/12 05:18 7467 54
    418141
    무슨 마약 하시길래 1편 - ??? : "히로뽕이요!" [20] 곰돌슨 19/12/12 02:49 7735 63
    418140
    치명적인 랫서팬더의 공격성 [15] 크리링 19/12/12 02:46 7838 56
    418139
    아들이 귀에대고 속삭였다.jpg [11] 펌글 온누리유머 19/12/12 00:57 14579 79
    418138
    헬스장에서 근육 여성의 헬스 동기를 물어본 사람 [9] 펌글 허우적대는人 19/12/11 23:47 23515 83
    418137
    폐암 신호 [15] 테킬라 19/12/11 23:33 59645 74
    418136
    자장면.gif [13] 176Cm65Kg 19/12/11 22:42 20120 85
    418135
    커뮤돌아다니다가 깜짝놀랐네요. [65] 남(30,무직) 19/12/11 22:41 20813 80
    418134
    솔직히 인간적으로 이런 지하철 이름은 바꿔야 한다 [50] 펌글 인생이GTA 19/12/11 22:41 19482 81
    418133
    롱코트 살때 착각 [5] 테킬라 19/12/11 21:48 33062 80
    418132
    지방 소도시 특징 [32] 펌글 허우적대는人 19/12/11 21:08 24436 99
    418131
    직관 시점 손흥민 골 [16] 3일 알파곤 19/12/11 20:52 20635 87
    418130
    오늘 중일전 중국 더티 플레이 관련 일본 기사 베스트 댓글 상황 [40] 쿠팡3세 19/12/11 18:29 22653 93
    418129
    포르쉐 뽑은 신재은 (feat.기레기) .jpg [26] 펌글 온누리유머 19/12/11 18:27 29843 106
    418128
    2012년 왕자님모시고 사는 무수리였던 사람입니다. [49] 츤데레사 19/12/11 18:18 15658 168
    418127
    이영자식 눈물참기.jpg [24] 펌글 온누리유머 19/12/11 17:11 27732 108
    418126
    크리스마스날 콘돔과 모텔 판매량 진실 [28] 펌글 허우적대는人 19/12/11 16:54 26906 109
    418125
    조금은 빨리 어른이 되어야 했던 소년 [17] 눈물한스푼 19/12/11 16:26 26494 90
    418124
    미드웨이 해전 때 일본 국기를 본 미군 반응 [23] 펌글 감동브레이커 19/12/11 16:10 22522 110
    418123
    (스압)신용등급 올리는법 [51] 천사 19/12/11 14:47 27174 110
    418122
    수지 인형 & 이준기 인형.jpg [29] jumpman23 19/12/11 14:25 24860 106
    418121
    예상치 못한 크러쉬 표절 논란의 최종 결말. jpg [20] BandS 19/12/11 14:16 27931 124
    418120
    요즘 고등학생들이 한 일 [21] 펌글 눈물한스푼 19/12/11 13:50 26436 117
    418119
    동서양의 알고 보니 같은 시대 [38] 펌글 허우적대는人 19/12/11 13:06 30604 127
    418118
    처음으로 '안생겨요썰' 겪어봤네요 [17] 창작글 민아찡 19/12/11 12:56 18491 99
    418117
    몰랐던 레이디 가가의 인성 [29] 눈물한스푼 19/12/11 09:53 33278 138
    418116
    의문의 치아가 발견된 어느 부부의 집 [14] 펌글 허우적대는人 19/12/11 08:58 30496 134
    [1] [2] [3] [4] [5] [6] [7] [8] [9] [10] [다음10개▶]
    단축키 운영진에게 바란다(삭제요청/제안) 운영게 게시판신청 자료창고 보류 개인정보취급방침 청소년보호정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