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바일 오유 바로가기
http://m.todayhumor.co.kr
분류 게시판
베스트
  • 베스트오브베스트
  • 베스트
  • 오늘의베스트
  • 유머
  • 유머자료
  • 유머글
  • 이야기
  • 자유
  • 고민
  • 연애
  • 결혼생활
  • 좋은글
  • 자랑
  • 공포
  • 멘붕
  • 사이다
  • 군대
  • 밀리터리
  • 미스터리
  • 술한잔
  • 오늘있잖아요
  • 투표인증
  • 새해
  • 이슈
  • 시사
  • 시사아카이브
  • 사회면
  • 사건사고
  • 생활
  • 패션
  • 패션착샷
  • 아동패션착샷
  • 뷰티
  • 인테리어
  • DIY
  • 요리
  • 커피&차
  • 육아
  • 법률
  • 동물
  • 지식
  • 취업정보
  • 식물
  • 다이어트
  • 의료
  • 영어
  • 맛집
  • 추천사이트
  • 해외직구
  • 취미
  • 사진
  • 사진강좌
  • 카메라
  • 만화
  • 애니메이션
  • 포니
  • 자전거
  • 자동차
  • 여행
  • 바이크
  • 민물낚시
  • 바다낚시
  • 장난감
  • 그림판
  • 학술
  • 경제
  • 역사
  • 예술
  • 과학
  • 철학
  • 심리학
  • 방송연예
  • 연예
  • 음악
  • 음악찾기
  • 악기
  • 음향기기
  • 영화
  • 다큐멘터리
  • 국내드라마
  • 해외드라마
  • 예능
  • 팟케스트
  • 방송프로그램
  • 무한도전
  • 더지니어스
  • 개그콘서트
  • 런닝맨
  • 나가수
  • 디지털
  • 컴퓨터
  • 프로그래머
  • IT
  • 안티바이러스
  • 애플
  • 안드로이드
  • 스마트폰
  • 윈도우폰
  • 심비안
  • 스포츠
  • 스포츠
  • 축구
  • 야구
  • 농구
  • 바둑
  • 야구팀
  • 삼성
  • 두산
  • NC
  • 넥센
  • 한화
  • SK
  • 기아
  • 롯데
  • LG
  • KT
  • 메이저리그
  • 일본프로야구리그
  • 게임1
  • 플래시게임
  • 게임토론방
  • 엑스박스
  • 플레이스테이션
  • 닌텐도
  • 모바일게임
  • 게임2
  • 던전앤파이터
  • 마비노기
  • 마비노기영웅전
  • 하스스톤
  • 히어로즈오브더스톰
  • gta5
  • 디아블로
  • 디아블로2
  • 피파온라인2
  • 피파온라인3
  • 워크래프트
  • 월드오브워크래프트
  • 밀리언아서
  • 월드오브탱크
  • 블레이드앤소울
  • 검은사막
  • 스타크래프트
  • 스타크래프트2
  • 베틀필드3
  • 마인크래프트
  • 데이즈
  • 문명
  • 서든어택
  • 테라
  • 아이온
  • 심시티5
  • 프리스타일풋볼
  • 스페셜포스
  • 사이퍼즈
  • 도타2
  • 메이플스토리1
  • 메이플스토리2
  • 오버워치
  • 오버워치그룹모집
  • 포켓몬고
  • 파이널판타지14
  • 배틀그라운드
  • 기타
  • 종교
  • 단어장
  • 자료창고
  • 운영
  • 공지사항
  • 오유운영
  • 게시판신청
  • 보류
  • 임시게시판
  • 메르스
  • 세월호
  • 원전사고
  • 2016리오올림픽
  • 2018평창올림픽
  • 게시판찾기
  • 게시물ID : bestofbest_398362
    작성자 : 쿠키베리 (가입일자:2018-09-19 방문횟수:6)
    추천 : 156
    조회수 : 23831
    IP : 58.126.***.144
    댓글 : 81개
    베오베 등록시간 : 2018/09/19 09:30:37
    원글작성시간 : 2018/09/19 02:17:12
    http://todayhumor.com/?bestofbest_398362 모바일
    안녕하세요 유머글은 아닙니다; 너무 절박해서 실례를 했습니다.


    다시한번 게시판 성격에 맞지않은 글을 올리게 된점 정말 사과드립니다; 

    정말 죄송합니다. 너무 절박하고 뭐라도 해보고 싶어서 이렇게 실례를 했습니다. 죄송합니다ㅜㅜ


    저는 현재 성추행 피의자로 조사를 받고있습니다. 


    미리 말씀드리자면 했던적도 한적도 앞으로도 전혀 생각도 없습니다. 


    제가 글을 올리게 된 이유는....저는 목격자를 찾고 있습니다. 제 편을 들어달라는게 아닌 당시 목격자를 찾습니다.


    실은 이 오늘의 유머도 예전 여자친구가 자주 이용하던 터라 기억이 나서 찾아왔습니다.


    제가 아는 커뮤니티는 거의 없고 제 첫글은 보배드림에 올렸습니다. 하지만 당시 목격자는 아직인 상태입니다...


    정말 실례지만....잠깐만이라도 제글을 읽어봐주실순 없을까요?ㅠ 부탁드립니다....



    -------------------------------------------------------------------------------------------


    일단 제 사건이 여타 다른사건과 마찬가지로 같이 있었다는 CCTV영상만 있지 범행? 당시의 찍힌 영상이 없습니다.


    오로지 피해자의 진술만 있는 상태입니다. 그래서 너무 답답한 지금 상황입니다.





    이런 사건이 터지고 시간이가면 갈수록 죄여온다는거....너무 실감나는 요즘입니다.


    최근에는 너무 답답해서 밖에서 운동이나 나갔는데 자꾸 머릿속에선 사건이 맴돌고 부정적인 생각만 가득하더라구요.


    결국 중간쯤에 너무 울컥해서 그런데 그와중에 울기는 또 싫어서 꾹꾹 참았는데 난생처음 성대주변에 담걸릴뻔 했습니다.


    침삼킬때나 숨쉴때나 잠깐이지만 무척 불편하더라구요....매우 역겨운 경험이었습니다.





    저는 현재 이번주내로 검찰로 사건이 넘어갈 예정입니다. 생각만해도 목이 타네요. 하루에도 몇번씩 울고싶습니다.


    도대체 왜 나에게 이런일이? 라고 생각하면 한도끝도 없어서 요즘은 최대한 생각을 덜 하려고 노력중입니다.


    가족들도 너무 보고싶고 친구들도 역시 보고싶어서 목소리리라도 듣고싶은데....


    솔직히 전화걸기도 많이 망설여지는 요즘입니다. 정말로.....겪어보지 않으면 절대 이해할수없는 상황이라서요.


    그냥 예로 술자리에서 여자들에게 군대얘기를 하는것과 비슷하달까요?


    요즘이야 예능에서까지 군대가 나와서 모두에게 친근하겠지만 막상 직접 겪어본 현실은 절대 모르는게 대다수이니까요.


    전에도 글에 썻던 저보다 먼저 이런일을 겪었던 친구가 전화가 와서 통화를 했습니다.


    너무나 제 상황을 안타깝게 여기고 뭐라 해줄수 없는 자신이 많이 미안하고 그냥....왜 너마저 이런일을...그런 마음이었습니다.




    이 글을 빌어 다시한번 죄송하다는 말씀 드립니다;


    늘 여기에 들려서 많은 이슈와 웃긴글, 재밌는 이야기등을 읽고 좋았었는데 처음으로 쓴글이 저런식이라서요....


    그냥 게시판 성격에도 맞지 않음에도....너무나 많은 응원주셔서 진심으로...감사드립니다. 정말 감사합니다.





    이제 검찰로 넘어가면 본격적인 저의 처분이 기다리고 있다고 하더라구요....최대한 담담해질려고 해봅니다 요즘.


    전에 드렸던 부탁 다시한번만 해보려고 합니다ㅜㅜ 제가 할수있는 일은 다해서.....정말 더이상 뭘해야할지 모르겟네요.


    부탁드립니다. 제글 여기저기 퍼가셔도 알리셔도 전혀 무방하구요. 그날 자그마한 기억이라도 있으시면 꼭 연락주세요ㅜ



    사건개요 다시한번 정리해서 마무리하겠습니다. 전에 쓴글이....너무 길어서(그럼에도 정독해주시고 감사합니다)한번


    간략하게 줄이고 끝맺겠습니다. 





    2018년 8월10일 저녁 9시 34분경에 충무로역에서 3호선 대화행 방면 탑승중이었습니다.


    (피해자가 주장하는)본인 포함 지인셋까지 총네명이서 탑승하는 순간에 그 지인들 사이에 제가 껴서 본인의 엉덩이를 제가


    오른손 손등으로 1회 툭치고 앞칸으로 도주했다고 진술했습니다. 장소는 입구앞에 큰은색 기둥이 있는 3-3이 유력합니다.


    한마디로 지인-피해자-본인-지인-지인 순으로 탑승을 했는데 제가 탑승하자마자 전동차 안에서 엉덩이를 1회 툭치고 앞칸으로


    도주했다고 진술합니다. 그리고 지인들은 추행현장은 보지 못했고 제가 이동하는것만 보았다고 형사에게 말했습니다.


    이상이 사건 개요입니다.




    저는 말했습니다. 추행한적도 하려고 한적도 했었던 적도 없으며 당시 기억을 겨우 떠올리자면 환승역에서 다음열차가 들어올때


    미리 타서 앞칸으로 간적이 많다고 했습니다. 탑승중에 제손에 누구와도 접촉은 없었으며 일체의 그런 기억이 없다 했습니다.


    굳이 그런식으로 늘 맨앞칸으로 가는 이유는 집으로 가는 게이트가 가장 가까이에 있기 때문입니다.


    이부분은 경찰과 당시 카드기록을 열람하여 일관성있게 해당 출구로 나간것이 확인되었습니다. 사건 전후로 일관성있게요.




    그리고 제가 보배에 글을 쓰게된 계기가 커뮤니티중에 제일 많이 보는곳이고 사회적 영향력도 있는 사이트라 게시하게 됐습니다.


    아울러 목격자를 찾게 된 동기가 첫번째는 너무 억울하고 분해서이고...두번째는 당시에 제 복장 자체가 워낙에 튀어서 혹시라도


    보신분이 있을까 싶어서입니다.


    8월10일 그날 날씨는 서울이 35~36도를 웃돌았고 더웠습니다. 아시겠지만 이번여름 정말 최악으로 더웠지요.


    그 상황에서 저는 자주색 후드 긴티를 입고 있었습니다. 제 기억에도 긴티는 저밖에 못봤습니다. 정말 더웠거든요.


    피부병때문에 긴티중에 제일 얆은걸 입었고 모자는 새빨간 색이었습니다. 앞에는 NONE이라고 검은 글자가 있구요.


    오른어깨엔 은색 에코백과 남색 핀스트라이프 바지를 입고 있었습니다. 귀에는 까만색 블루투스 이어폰도 끼구요.





    솔직히 많은기대를 못겁니다.; 날짜가 한달이상이나 지나서....저조차도 기억하기가 쉽지 않은데 하물며 여러분은....


    혹여 은평구나 일산에 거주하시는 분들중에 8월10일(금요일)에 저를 보신분이나 탑승당시에 저를 보셧다면....꼭좀 연락주세요...


    저의 마지막 희망으로써 그냥 매일 홀로 기도중입니다.....


    요새는 제 옷차림부터 왜 그시간에 탔는지 왜 앞칸으로 미리 안갔는지 왜 앞칸인지부터....그냥 홀로 재판하고 있습니다.


    하지만 모르겠습니다. 피해자 진술만으로 영장발부되어 저를 특정해서 조사까지 받았는데....의미가 있을까요?


    하루중에도 잊을라하면 튀어나오고 잠을자는중에도 튀어나옵니다....이미 트라우마가 된것 같습니다.


     이런 불합리하고 불행한일은 얼마나 더 나올까요? 너무 두렵습니다 이런 생각.


    모두가 무탈하셨으면 하는 바램입니다. 진심으로요.


    읽어주셔서 감사합니다.




    사진첨부 할게요.


    18-09-14-05-05-26-183_deco.jpg
    18-09-14-05-06-35-726_deco.jpg
    18-09-14-05-08-06-201_deco.jpg




    거울에 반사되어서 그렇지 실제로는 오른쪽 어깨에 가방을 매고 있었습니다. 당시 저복장 맞구요.
    제키는 172인데 깔창이나 그런건 하지 않아서 더 크게 보인다거나 그런건 없습니다.
     
    18-09-14-05-13-45-368_deco.jpg


    아마 저를 뒤에서 보셧다면 저런 모습일겁니다. 사진찍고 좌우반전했습니다.
    빨간모자 까만색 블루투스 이어폰 은색 에코백입니다.

     
    18-09-14-06-05-15-817_deco.jpg


    바로 저 은색기둥인데요. 3-3 주변에 있습니다. 일단 CCTV로는 제가 당시에 피해자라 주장하는 사람과 같은 라인에 있었던게
    확인됩니다. 이후 안에서 추행을 했다 주장하고 도주했다고 합니다.(물론 거기에 따른 이유는 경찰에게 다 설명했습니다.)
    안타깝게 전동차 안에는 CCTV가 없어서 아무런 증거가 없습니다. 그래서 너무 답답하네요....



    혹시나 저를 보신분이 계실까요...? 그렇다면 꼭좀 연락부탁드립니다....


    이 게시물을 추천한 분들의 목록입니다.
    [1] 2018/09/19 02:42:13  110.70.***.217  보노보노군a  372541
    [2] 2018/09/19 02:45:54  183.99.***.156  별의별  12651
    [3] 2018/09/19 02:56:26  27.119.***.75  idere  486259
    [4] 2018/09/19 02:58:03  175.123.***.195  그래요접니다  551958
    [5] 2018/09/19 03:07:38  180.68.***.235  착한궁디Lv19  736686
    [6] 2018/09/19 03:17:27  85.221.***.206  싸이러쓰  699006
    [7] 2018/09/19 03:24:11  221.156.***.119  만렙법사  742467
    [8] 2018/09/19 03:33:42  211.246.***.28  뜻발그미  393894
    [9] 2018/09/19 03:38:44  211.49.***.220  긴밤천국  68933
    [10] 2018/09/19 04:33:03  118.46.***.137  혁신적인새끼  271857
    푸르딩딩:추천수 3이상 댓글은 배경색이 바뀝니다.
    (단,비공감수가 추천수의 1/3 초과시 해당없음)

    죄송합니다. 댓글 작성은 회원만 가능합니다.

    번호 제 목 이름 날짜 조회 추천
    399892
    [上편] 웃긴대학 주간답글 Best! (18.10.7~18.10.13) [2] 펌글 감동브레이커 18/10/20 15:14 6024 50
    399891
    한국웹툰이 일본만화에 상대가 안되는 이유 [27] 3일 핑거포스 18/10/20 14:41 14477 59
    399890
    고양이의 천적 [6] 찐한흑맥주 18/10/20 14:38 9953 58
    399889
    ‘다섯식구 230만원으로 살아집니다’ 를 보고 [28] 창작글 키므용 18/10/20 14:36 7588 61
    399888
    편의점 알바에서 짤려서 억울한 트위터 짹짹이.jpg [8] 펌글 3일 감동브레이커 18/10/20 14:36 13014 57
    399887
    환경파괴하는 석유 시추를 멈춰라! [23] 펌글 허우적대는人 18/10/20 13:43 18737 66
    399886
    한국방송에서 일본말 쓰는 외국인 [11] 핑거포스 18/10/20 13:23 17296 69
    399885
    (스압)여러분들은 외국어를 빨리 익힐 수 없다. [24] 펌글 3일 감동브레이커 18/10/20 12:40 16730 78
    399884
    [下편] 웃긴대학 주간답글 Best! (18.10.7~18.10.13) [9] 펌글 감동브레이커 18/10/20 12:27 9509 56
    399883
    순간 부끄러워지고 숨고 싶은 사진 [23] 총지배인 18/10/20 12:13 25390 68
    399882
    예비 신부와 카톡 [48] 펌글 착한궁디Lv20 18/10/20 11:44 19363 91
    399881
    여성 6000명과 ㅅㅅ하고 하얗게 불태운남자 [34] 펌글 toMik 18/10/20 11:27 25363 77
    399880
    다섯식구 230만원으로도 살아집니다 [110] 그루터기2 18/10/20 10:05 23292 132
    399879
    프레리독을 함부로 쓰다듬으면 안되는 이유 [18] 펌글 허우적대는人 18/10/20 09:26 19271 102
    399878
    귀여운 동물 움짤 [13] 핑거포스 18/10/20 09:07 11861 86
    399877
    이경규에게 [도시어부]는 예능이 아닌 인생 [19] 펌글 감동브레이커 18/10/20 09:06 22256 79
    399876
    4명이서 20인분 [21] 찐한흑맥주 18/10/20 08:21 26630 91
    399875
    시조새들이 마셨던 단물.jpg [78] jumpman23 18/10/20 07:52 30619 77
    399874
    오늘 여친이랑 자취방에서 단둘이 술먹음 ㅋㅋ [23] 펌글 허우적대는人 18/10/20 07:48 32939 92
    399873
    중국에서 납치될뻔한 윤성호.jpg [41] jumpman23 18/10/20 05:55 33676 102
    399872
    김혜수 10대 시절.jpg [30] jumpman23 18/10/20 04:54 31915 86
    399871
    잘못된 애국심 [41] 펌글 눈물한스푼 18/10/20 03:53 25868 90
    399870
    인류 문명의 발상지였던 중동의 위엄 [33] 창작글 dsadsa123 18/10/20 01:36 33472 124
    399869
    동물과 싸워서 이기는법 [25] 펌글 감동브레이커 18/10/20 01:27 27750 95
    399868
    여사친이 입으로 개쩌는거 보여줌.gif [23] 탈퇴한회원임 18/10/20 01:01 35545 102
    399867
    배성재 아나운서 인스타그램 근황 [7] BandS 18/10/20 00:04 31200 105
    399866
    러시아 수산시장의 대화 [16] 탐화랑 18/10/19 22:36 36691 122
    399865
    골목상권에 들어온 재벌기업 [49] 핑거포스 18/10/19 22:15 40185 120
    399864
    투신하려던 남성에게 다가가 키스해준 여성 [30] ~갈대임돠 18/10/19 22:11 36888 125
    399863
    새로 입사한 여직원이 기발한 만화 [25] 펌글 똥개앓이 18/10/19 20:50 37089 146
    [1] [2] [3] [4] [5] [6] [7] [8] [9] [10] [다음10개▶]
    단축키 운영진에게 바란다(삭제요청/제안) 운영게 게시판신청 자료창고 보류 개인정보취급방침 청소년보호정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