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바일 오유 바로가기
http://m.todayhumor.co.kr
분류 게시판
베스트
  • 베스트오브베스트
  • 베스트
  • 오늘의베스트
  • 유머
  • 유머자료
  • 유머글
  • 이야기
  • 자유
  • 고민
  • 연애
  • 결혼생활
  • 좋은글
  • 자랑
  • 공포
  • 멘붕
  • 사이다
  • 군대
  • 밀리터리
  • 미스터리
  • 술한잔
  • 오늘있잖아요
  • 투표인증
  • 새해
  • 이슈
  • 시사
  • 시사아카이브
  • 사회면
  • 사건사고
  • 생활
  • 패션
  • 패션착샷
  • 아동패션착샷
  • 뷰티
  • 인테리어
  • DIY
  • 요리
  • 커피&차
  • 육아
  • 법률
  • 동물
  • 지식
  • 취업정보
  • 식물
  • 다이어트
  • 의료
  • 영어
  • 맛집
  • 추천사이트
  • 해외직구
  • 취미
  • 사진
  • 사진강좌
  • 카메라
  • 만화
  • 애니메이션
  • 포니
  • 자전거
  • 자동차
  • 여행
  • 바이크
  • 민물낚시
  • 바다낚시
  • 장난감
  • 그림판
  • 학술
  • 경제
  • 역사
  • 예술
  • 과학
  • 철학
  • 심리학
  • 방송연예
  • 연예
  • 음악
  • 음악찾기
  • 악기
  • 음향기기
  • 영화
  • 다큐멘터리
  • 국내드라마
  • 해외드라마
  • 예능
  • 팟케스트
  • 방송프로그램
  • 무한도전
  • 더지니어스
  • 개그콘서트
  • 런닝맨
  • 나가수
  • 디지털
  • 컴퓨터
  • 프로그래머
  • IT
  • 안티바이러스
  • 애플
  • 안드로이드
  • 스마트폰
  • 윈도우폰
  • 심비안
  • 스포츠
  • 스포츠
  • 축구
  • 야구
  • 농구
  • 바둑
  • 야구팀
  • 삼성
  • 두산
  • NC
  • 넥센
  • 한화
  • SK
  • 기아
  • 롯데
  • LG
  • KT
  • 메이저리그
  • 일본프로야구리그
  • 게임1
  • 플래시게임
  • 게임토론방
  • 엑스박스
  • 플레이스테이션
  • 닌텐도
  • 모바일게임
  • 게임2
  • 던전앤파이터
  • 마비노기
  • 마비노기영웅전
  • 하스스톤
  • 히어로즈오브더스톰
  • gta5
  • 디아블로
  • 디아블로2
  • 피파온라인2
  • 피파온라인3
  • 워크래프트
  • 월드오브워크래프트
  • 밀리언아서
  • 월드오브탱크
  • 블레이드앤소울
  • 검은사막
  • 스타크래프트
  • 스타크래프트2
  • 베틀필드3
  • 마인크래프트
  • 데이즈
  • 문명
  • 서든어택
  • 테라
  • 아이온
  • 심시티5
  • 프리스타일풋볼
  • 스페셜포스
  • 사이퍼즈
  • 도타2
  • 메이플스토리1
  • 메이플스토리2
  • 오버워치
  • 오버워치그룹모집
  • 포켓몬고
  • 파이널판타지14
  • 배틀그라운드
  • 기타
  • 종교
  • 단어장
  • 자료창고
  • 운영
  • 공지사항
  • 오유운영
  • 게시판신청
  • 보류
  • 임시게시판
  • 메르스
  • 세월호
  • 원전사고
  • 2016리오올림픽
  • 2018평창올림픽
  • 게시판찾기
  • 게시물ID : bestofbest_306522
    작성자 : 눈물한스푼 (가입일자:2009-01-15 방문횟수:1991)
    추천 : 313
    조회수 : 28410
    IP : 116.33.***.28
    댓글 : 38개
    베오베 등록시간 : 2017/02/22 18:19:34
    원글작성시간 : 2017/02/22 15:27:32
    http://todayhumor.com/?bestofbest_306522 모바일
    좀 오래된 핵 사이다 사건...
    사진.jpg



    조선 초기 ‘서달’이라는 인물이 있었다. 
    그는 흔히 요즘 말하는 금수저였다. 
    양가 부모 모두 권력과 부(富)의 최상위층에 있었고, 외동아들인지라 귀하디 귀하게 자란 탓인지 
    ‘서달’은 항상 목에 힘이 들어가 있었고, 거만하였다. 





    어느날 ‘서달’은 본가의 어머니를 모시고 조선시대부터 임금 및 고관대작들이 즐겨 찾았던 충남 온양 온천에 갔다. 
    휴향을 마치고 돌아오던길, 신창현 (지금의 아산시)을 지날 때 였다. 





    ‘서달’의 무리 앞으로 이 지역 아전 (조선시대의 직급이 낮은 공무원) 2명이 걸어와 무리를 지나쳐 갔다. 
    ‘서달’은 이들이 인사나 예를 갖추지 않고 그냥 지나쳐 간걸 괘씸하게 여겨 하인들로 하여금 방금 지나간 아전 2명을 잡아오라고 명령을 하였다. 아전들은 분위기가 심상치 않자 그냥 고을로 달아나 버렸다. 
    사실 서달은 금수저 일 뿐 관리나 왕족이 아니었기에 지방 아전 입장에선 누군지도 모르는 서달에게 굳이 예를 갖출 필요까진 없었다. 




    서달의 하인들은 고을을 이잡듯 뒤졌지만 좀처럼 찾아내기가 어려웠다. 
    그러던 중 고을을 지나가던 다른 한 아전을 발견하고는, 이 엉뚱한 아전에게 방금 도망친 아전들이 어디있냐고 추궁였다. 
    영문을 모르던 이 아전이 모른다고 하자 서달의 하인들은 사실대로 말하지 않는다하여 줄로 묶어 놓고 매질을 하였다. 

    이 장면을 목격 한 ‘표운평’ 이라는 또 다른 아전이 달려와 ‘당신들은 관직에 있는 사람도 아닌 것 같은데, 도대체 누군데 사람을 이렇게 패냐? ’ 며 강력히 항의하며 말렸다. 
    그러자 매질하던 하인들의 표적은 ‘표운평’에게로 옮겨갔다. 
    서달의 하인들은 ‘표운평’을 매질한 후 ‘서달’에게로 끌고 갔다. 
    ‘서달’은 끌려 온 ‘표운평’ 에게 다짜고짜 아까 도망친 아전들의 행방에 대해 추궁하였다. 
    영문도 모르고 매질 당한 ‘표운평’이 도망친 아전들에 대해 알 리가 없어 말을 잇지 못하자, ‘서달’은 술 취한척 하며 횡설수설 한다고 하여 하인들에게 몽둥이로 50대를 때릴 것을 명령하였다. 
    안타깝게도 ‘표운평’은 매질 이후 시름시름 앓다가 다음날 죽고 말았다. 
    갑자기 억울하게 남편을 잃은 표운평의 부인은 다음날 관아에 이 사실을 고발 하였다. 




    사건이 접수되자 대사헌이었던 감사 ‘조계생’은 신창현의 조사관 ‘이수강’과 ‘조순’ 에게 조사를 맡겼다. 그리고 당시 사건 정황이 정확히 기록 된 보고서가 ‘조계생’ 에게 넘어왔고, ‘조계생’은 이 보고서를 중앙의 형부(形部)에 송달하였다. 

    이 보고서가 형부(形部)로 들어가 제대로 처리 된다면 ‘서달’은 중형을 면하기 어려웠다. 특히 죄질이 나쁘기 때문에 최고 사형까지 가능한 사건이었다. 

    잠시 ‘서달’이라는 인물에 대해 알아보자. 
    ‘서달’의 아버지 ‘서선’은 ‘서희’의 11대손으로 태종 이방원과 동문수학 한 사이였다. 조선 1회 과거 시험 합격자로서 이후 충청, 경기, 경상, 전라 4도의 관찰사를 지내고 형조 . 예조. 이조의 참판, 한양부윤, 형조 판서까지 역임한 입지전적인 인물이었다 

    그리고 ‘서달’의 장인은 더 대단했다. 고려말부터 조선초기에 이르기까지 영의정에 18년, 우의정 1년, 좌의정 5년까지 총 24년을 정승의 자리에 있었던, 역사상 가장 훌륭한 재상이라 불리우는 ‘황희’가 바로 그의 장인이었다. 게다가 사건 당시 ‘좌의정’을 역임하고 있었다. 




    먼저 서달의 아버지 ‘서선’은 사건이 발생 한 신창현의 현감 ‘곽규’와 최초 조사를 맡았던 ‘이수강’을 찾아가 사건 무마 청탁을 하였다. 그리고 사위이자 옆 고을 대흥현감 ‘노호’에게 부탁하여 ‘조계생’의 손을 떠나 형부(形部) 로 가던 보고서를 빼돌렸으며, ‘표운평’ 가족에게 찾아가 합의를 볼 것을 종용 하였다 

    한편 사위가 죽을지경에 처한 좌의정 ‘황희’ 역시 당시 우의정이었던 ‘맹사성’의 고향이 신창현인지라 ‘맹사성’에게 죽은 ‘표운평’의 가족과의 합의를 부탁하였다. 
    이에 ‘맹사성’은 신창현감 ‘곽규’ 에게 서신을 보내고, 죽은 표운평의 형 ‘표만복’을 직접 한양으로 불러 합의를 볼 것을 제안하였다. 

    서달의 외척인 ‘강윤’ 은 ‘표운평’ 집안에 찾아가 돈을 줄테니 합의 할 것을 종용하였고, 여기에 이미 뇌물을 받은 표운평의 형 ‘표만복’까지 가세하여, ‘죽은 사람은 돌아오지 않는다’ ‘고관대작들이 이리 부탁하는데 합의해주자’ 는 등 계속해서 득달하는 바람에 표운평의 아내는 협박과 회유를 견디다 못해 결국 합의서를 써주게 되었다 






    표운평의 아내가 합의를 해주자 사건 조작은 일사천리로 진행되었다. 
    최초 조사관이었던 ‘이수강’ 과 ‘조순’은 1차보고서를 뒤엎고, 표운평 살해 사건은 서달의 하인 중 대장격인 ‘잉질종’이 과잉 충성으로 인한 자의로 저지른 살인 사건으로 2차 보고서를 작성하였다. 

    2차 보고서를 받은 대사헌 ‘조계생’은 1차 보고서 때와 내용이 판이하게 다르자, 이를 이상하게 여겨 옆 고을 조사관 ‘윤환’과 ‘이운’에게 이 사건을 재조사 할 것을 지시한다. 

    하지만 ‘윤환’과 ‘이운’이 신창현에 와서 보니 이미 고관대작들의 힘이 뻗쳐 있는걸 알게 되었고, ‘강윤’, ‘이수강’, ‘조순’ 에게 설득되어 3차 보고서 역시 2차때와 똑같이 ‘잉질종’이 범인인 것으로 보고 된다. 

    결국 3차 보고서는 ‘조계생’을 거쳐 형부(形部)로 올라가게 되었다. 

    한편 형조좌량 ‘안승선’은 사건이 형부(形部)에 접수 되었음에도 바로 처리하지 않고 7개월 가량 이 보고서를 손에 쥐고 있는다. 
    왜냐하면 서달의 아버지 ‘서선’ 이 한양부윤에서 형조판서 즉 이 사건을 담당 할 형부(形部)의 최고 수장으로 부임이 예정되어 있었기 때문이다. 
    ‘서선’이 형조판서로 부임되자 그제서야 아들의 사건을 형조참판 ‘신개’에게 넘긴다. 
    물론 이미 다 맞춰진 시나리오 대로였다. 






    ‘신개’는 즉시 하인 ‘잉질종’을 옥에 가두고, 사형은 구형하였다. 

    그리고 이 사건의 처리에 관한 보고서가 최종적으로 임금에게 보고 되었다. 

    사실 최종 보고서만 보자면 이 사건은 하인 종놈 하나가 사람을 죽였고, 이에 사형에 처한다는 별대수롭지 않은 사건이었다. 
    하지만 임금은 뭔가 석연치 않았다. 




    보고서에 이상한 점이 있다고 느낀 당시 임금 세종은 형부(形部)를 불신하고 직접 의금부에 대대적인 재조사를 했다. 


    이후 판결은 

    황희(좌의정, 서달의 장인) : 파면 
    맹사성(우의정) : 파면 
    서선(형조판서, 서달의 아버지) : 직첩회수 
    신개(형조참판) : 귀양 
    조계생(대사헌) : 귀양 
    안숭선(형조좌랑) : 귀양 
    이수강(온수현감) : 곤장100대 + 귀양 
    조순(전지직산현사) : 곤장100대 + 3년노역치 벌금 
    이운(직산현감) : 곤장100대 + 3년 노역치 벌금 
    윤환(목천현감) : 곤장100대 + 3년 노역치 벌금 
    노호(대흥현감, 서달의 처남) : 장90대 + 2.5년치 벌금 
    곽규(신창현감) : 곤장100대 + 3년노역 
    강윤(신창교도, 서달의 외가친척) : 곤장100대 + 3년노역 
    신기(도사) : 곤장 100대 
    서달 : 곤장100대, 3천리 귀양, 3년 노역치 벌금 


    일명 ‘서달사건’이라 불리는 이 사건은 조선 초기 고관대작들이 국가 최고 권력을 이용해 민초의 죽음을 무마하려 했던 광범위하고 치밀한 권력형 비리 사건이었지만, 진실이 들어나면서 고관대작들이 한꺼번에 법의 철퇴를 맞는 유래를 찾기 힘든 희대의 사건이기도 하다. 

    특히 역사상 최고의 제상이라 불리우는 ‘황희’에게 있어서는 ‘흑 오브 흑’ 역사이기도 하며, 다르게는 ‘황희사위’ 사건이라 불리며 꼬리표로 따라다니게 되었다 
    ‘맹사성’ 역시 그의 훌륭한 업적에 치욕을 남긴건 마찬가지이다. 
    ‘서달’의 경우 아버지 ‘서선’이 외동아들임을 호소하여 세종이 자비를 베풀어 사형은 면하게 된다. 
    하지만 곤장 100대 + 귀양 + 3년 노역치 벌금형 이라는 트리플 크라운을 달성한다. 
    대사헌 ‘조계생’은 자신의 역할 안에서는 나름 최선을 다해 억울한 면이 다소 있다. 그래서인지 8개월뒤 귀양이 풀린다. 

    무엇보다도 ‘서달사건’은 고관대작으로부터 민초에 이르기까지 법 앞에서의 만민평등에 대한 세종의 단오함을 엿볼수 있는 사건이기도 하다.






    조선시대에도 이리했거늘......

    요즘은.....


    참..........


    출처 http://blog.naver.com/ruffian71/220941860505
    눈물한스푼의 꼬릿말입니다

    이 게시물을 추천한 분들의 목록입니다.
    [1] 2017/02/22 15:42:24  223.62.***.13  로즈레인  587534
    [2] 2017/02/22 15:48:32  219.240.***.3  핑구75  239804
    [3] 2017/02/22 16:01:18  180.64.***.95  hayayo  261559
    [4] 2017/02/22 16:13:43  220.120.***.77  레이크블루  736949
    [5] 2017/02/22 16:26:23  180.69.***.176  이경78  701609
    [6] 2017/02/22 16:49:05  175.123.***.17  위키드향  735339
    [7] 2017/02/22 17:08:25  27.67.***.14  알파대  295113
    [8] 2017/02/22 17:22:57  211.187.***.71  그링  630549
    [9] 2017/02/22 17:29:07  164.125.***.48  AliceLiddell  536695
    [10] 2017/02/22 17:32:30  118.238.***.252  개같이벌어도  674917
    푸르딩딩:추천수 3이상 댓글은 배경색이 바뀝니다.
    (단,비공감수가 추천수의 1/3 초과시 해당없음)

    죄송합니다. 댓글 작성은 회원만 가능합니다.

    번호 제 목 이름 날짜 조회 추천
    414315
    약19, 스압, 무협만화) 천마펀치 [36] 펌글 라바나 19/08/20 06:33 30310 127
    414314
    자동차 검사 꽁짜로 하는 법 [19] 펌글 톡쏘는라임 19/08/20 06:13 40100 126
    414313
    백화점 구두매장에서 웃긴경험.. [16] 이졸데 19/08/20 05:47 30732 129
    414312
    나라별 투표방식 [25] 베스트게시판 19/08/20 05:21 28944 105
    414311
    베오베 간 야놀자 근황 - 후기편 (장문, 스압) [23] 창작글 tvN 19/08/20 04:54 27020 113
    414310
    만화) 베이비시터 [14] 창작글 다이손 19/08/20 04:14 17040 116
    414309
    일진이 사나운 하루, 어디까지 가보셨나요 [54] 풍속성 19/08/20 03:29 22581 100
    414308
    볼때마다 웃긴 고전짤 .jpg [42] 펌글 배가고프다지금 19/08/20 03:02 26336 114
    414307
    중고로 cctv를 싸게 살 수 있었다. [10] 펌글 거북이는자라 19/08/20 00:42 34225 123
    414306
    타노스가 실패할 수 밖에 없는 이유 [36] 펌글 LV20잉여 19/08/19 23:43 35798 97
    414305
    어느 51살 치과의사 선생님 [46] USS.아이오와 19/08/19 23:18 48513 110
    414304
    의미부여ㅋㅋㅋ [6] 닉엄읍 19/08/19 22:37 28674 133
    414303
    망보는 미어캣 [31] 펌글 눈물한스푼 19/08/19 21:24 28929 156
    414302
    심심풀이로 볼만한 움짤들 모음 537.GIF [70] 방콕고양이 19/08/19 20:58 15519 106
    414301
    주방알바 악세사리 착용금지(feat 장성규) [31] 펌글 잠만보85 19/08/19 17:33 38411 146
    414300
    대한민국 걸그룹 역사에 새롭게 추가된 그룹 [64] 빨간망토초초 19/08/19 17:14 48124 124
    414299
    밤 하늘을 구경하기 甲 [30] 당직사관 19/08/19 17:00 39267 127
    414298
    신동엽 몰카 [21] 펌글 눈물한스푼 19/08/19 16:37 39431 143
    414297
    어떤 동양인 여자의 집념 [52] 펌글 눈물한스푼 19/08/19 15:47 42731 406
    414296
    자~ 내 인형 받으라구~!! [6] 치치와보리 19/08/19 15:19 29158 118
    414295
    일본의 고래 사냥 근황(일본반응포함) [29] 창작글 코나타2 19/08/19 15:10 33210 114
    414294
    30분만에 아침메뉴 다 먹으면 공짜.jpg [99] 펌글 라바나 19/08/19 15:07 52477 113
    414293
    미쳐버린 섬나라 [27] 츄레이서 19/08/19 14:55 46072 124
    414292
    오늘자 슈돌 세로드립 [9] 츄레이서 19/08/19 14:45 30923 121
    414291
    유용한 짤 모음 5 +감사인사 [47] 츄레이서 19/08/19 12:59 22652 156
    414290
    고수랑 함께 찍은 사진 적당히 올린 에픽하이(재업) [16] 펌글 jerrynjoy 19/08/19 11:54 33008 142
    414289
    아사히 맥주, 후쿠시마산 농산물로 맥주 생산 계획. [56] 뭘먹고컸냐 19/08/19 11:54 24832 193
    414288
    '한일 기술격차 50년' 구라를 파헤치다 1 : 어떤 망언 [29] 펌글 뭘먹고컸냐 19/08/19 11:22 22195 138
    414287
    '한일 기술격차 50년' 구라를 파헤치다 2 : 길어야 3년 [30] 펌글 뭘먹고컸냐 19/08/19 10:39 16718 136
    414286
    약후방) 벽람항로 코스프레 [45] USS.아이오와 19/08/19 10:20 51297 106
    [1] [2] [3] [4] [5] [6] [7] [8] [9] [10] [다음10개▶]
    단축키 운영진에게 바란다(삭제요청/제안) 운영게 게시판신청 자료창고 보류 개인정보취급방침 청소년보호정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