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바일 오유 바로가기
http://m.todayhumor.co.kr
분류 게시판
베스트
  • 베스트오브베스트
  • 베스트
  • 오늘의베스트
  • 유머
  • 유머자료
  • 유머글
  • 이야기
  • 자유
  • 고민
  • 연애
  • 결혼생활
  • 좋은글
  • 자랑
  • 공포
  • 멘붕
  • 사이다
  • 군대
  • 밀리터리
  • 미스터리
  • 술한잔
  • 오늘있잖아요
  • 투표인증
  • 새해
  • 이슈
  • 시사
  • 시사아카이브
  • 사회면
  • 사건사고
  • 생활
  • 패션
  • 패션착샷
  • 아동패션착샷
  • 뷰티
  • 인테리어
  • DIY
  • 요리
  • 커피&차
  • 육아
  • 법률
  • 동물
  • 지식
  • 취업정보
  • 식물
  • 다이어트
  • 의료
  • 영어
  • 맛집
  • 추천사이트
  • 해외직구
  • 취미
  • 사진
  • 사진강좌
  • 카메라
  • 만화
  • 애니메이션
  • 포니
  • 자전거
  • 자동차
  • 여행
  • 바이크
  • 민물낚시
  • 바다낚시
  • 장난감
  • 그림판
  • 학술
  • 경제
  • 역사
  • 예술
  • 과학
  • 철학
  • 심리학
  • 방송연예
  • 연예
  • 음악
  • 음악찾기
  • 악기
  • 음향기기
  • 영화
  • 다큐멘터리
  • 국내드라마
  • 해외드라마
  • 예능
  • 팟케스트
  • 방송프로그램
  • 무한도전
  • 더지니어스
  • 개그콘서트
  • 런닝맨
  • 나가수
  • 디지털
  • 컴퓨터
  • 프로그래머
  • IT
  • 안티바이러스
  • 애플
  • 안드로이드
  • 스마트폰
  • 윈도우폰
  • 심비안
  • 스포츠
  • 스포츠
  • 축구
  • 야구
  • 농구
  • 바둑
  • 야구팀
  • 삼성
  • 두산
  • NC
  • 넥센
  • 한화
  • SK
  • 기아
  • 롯데
  • LG
  • KT
  • 메이저리그
  • 일본프로야구리그
  • 게임1
  • 플래시게임
  • 게임토론방
  • 엑스박스
  • 플레이스테이션
  • 닌텐도
  • 모바일게임
  • 게임2
  • 던전앤파이터
  • 마비노기
  • 마비노기영웅전
  • 하스스톤
  • 히어로즈오브더스톰
  • gta5
  • 디아블로
  • 디아블로2
  • 피파온라인2
  • 피파온라인3
  • 워크래프트
  • 월드오브워크래프트
  • 밀리언아서
  • 월드오브탱크
  • 블레이드앤소울
  • 검은사막
  • 스타크래프트
  • 스타크래프트2
  • 베틀필드3
  • 마인크래프트
  • 데이즈
  • 문명
  • 서든어택
  • 테라
  • 아이온
  • 심시티5
  • 프리스타일풋볼
  • 스페셜포스
  • 사이퍼즈
  • 도타2
  • 메이플스토리1
  • 메이플스토리2
  • 오버워치
  • 오버워치그룹모집
  • 포켓몬고
  • 파이널판타지14
  • 배틀그라운드
  • 기타
  • 종교
  • 단어장
  • 자료창고
  • 운영
  • 공지사항
  • 오유운영
  • 게시판신청
  • 보류
  • 임시게시판
  • 메르스
  • 세월호
  • 원전사고
  • 2016리오올림픽
  • 2018평창올림픽
  • 코로나19
  • 2020도쿄올림픽
  • 게시판찾기
  • 게시물ID : bestofbest_275528
    작성자 : 항상봄빛인생
    추천 : 153
    조회수 : 22668
    IP : 108.162.***.77
    댓글 : 18개
    베오베 등록시간 : 2016/10/23 02:05:59
    원글작성시간 : 2016/10/22 19:39:26
    http://todayhumor.com/?bestofbest_275528 모바일
    고양이가 쌩쌩한데 토할 때는 굶겨보세요(토사진X, 고양이 사진10장)
    고양이(3세, 여, 이름:카탈로그)와 함께한 지 6개월차 여자사람입니다.

    우리집 고양이 카탈로그는 식탐이 그리 많은 편은 아닙니다.
    좋아하는 습식사료는 한번에 다 먹지만, 건식사료는 먹을만큼 먹고 남기는 편이라 적당히 두고 먹이는 편입니다.

    우리 집에 어느 정도 적응 한 후부터 일주일에 한두번 사료를 토하는 일이 있었어요.
    건식사료가 그대로 뽀오옹하고 나온 느낌이었습니다. 
    뭐랄까... 미련하게 먹다가 더이상 소화하지 못해 그대로 뱉어낸 게 여실히 드러나는 형태의 구토였어요.

    수의사 선생님께 여쭤보니, 고양이는 사람에 비해 토하기 쉽고, 일종의 생리현상이다,
    하루에 여러번 토하거나, 거품 또는 피가 섞여있는 게 아니면 크게 걱정할 필요 없다고 하셔서 그 뒤부터는 신경쓰지 않았구요.

    그런데, 몇주 전 주말에 카탈로그가 오후 3시쯤 간식을 먹고 나서 두어번 토를 했어요.
    토하고 나서도 멀쩡하게 걸어다니다가 또 사료를 먹고 또 토하고, 또 멀쩡하게 돌아다니구요.

    주말이라 병원에 데리고 갈 수가 없어서 일단 고양이 정보가 풍부한 일본웹사이트들을 검색해봤더니
    이런 경우 위장이 약해져 있는 경우일 수 있으므로 반나절~하루 정도 물과 사료를 먹이지 말고, 
    그 이후 조금씩 배식하라는 글들이 많았습니다.

    그래서 토요일 오후 4시에 구토를 한 이후, 다음날 아침 8시까지 금식(음식과 물 모두 안줌)시켰습니다.
    카탈로그는 평소와 전혀 다름없는 모습이었고, 덕분에 밥달라고 야옹거리는데 안주는 게 너무 미안했어요.
    남편이 옆에서 "이제 괜찮은 거 같은데 밥 주면 안돼?"하는데 단호박 거절하고 다음날 아침까지 굶겼습니다.

    그리고 첫 식사는 습식 사료를 평소의 1/4의 양을 30분마다 주고 물도 조금씩만 먹여봤어요.
    하루동안 계속 건식 사료를 조금씩 추가로 주고, 하루 종일 토하지 않는 걸 확인한 후 다음날 부터 평소의 양을 배식했고
    4주가 지난 지금까지 한 번도 토하지 않았습니다.

    한 번 이렇게 맘 졸이고 나니 고양이 구토에 대해 공부도 했고, 요즘은 평소에도 조심하고 있습니다.
    요즘 신경쓰는 건 세가지예요.

    1. 물그릇, 사료그릇 자주 씻기
    2. 배식그릇 위치를 바닥보다 높게 두기(저는 높이 10cm정도의 상자 위에 둡니다)
    3. 건식사료는 조금씩 자주 보충해주고, 간식은 한 알씩 천천히 주기

    이렇게 했더니 일주일에 한 번 정도 하던 구토도 안하게 되었어요.

    다른 분들은 이미 다 알고계실지도 모르지만 혹시 저같은 신참들께는 참고가 되실까 해서 적어봤습니다.



    그리고 전 책임있는 동게 이용자이니까, 10장의 사진을 준비했습니다.

    제가 사는 곳이 한국보다 추워요. (내일 최저기온 2도....)
    여름동안 저희 침대를 멀리하더니, 날씨 추워졌다고 또 침대 위를 점령한 우리 카탈로그 사진들입니다. 


    IMG_5697.JPG

    이래뵈도 엄청 즐거워하고 있는 모습



    IMG_5736.JPG

    남자 닝겐, 네 손길이 아주 흡족스럽구나.



    IMG_5708.JPG

    춥다...



    IMG_5711.JPG

    난 여기서 나가지 않을테다...



    IMG_5723.JPG

    디스 이즈 꿀잠.



    IMG_5725.JPG

    닝겐... 이불 밖은 위험해...



    IMG_5726.JPG

    닝겐... 너두 얼릉 드루와...



    IMG_5729.JPG

    뭘 봐?



    IMG_5752.JPG

    아침이면 제 팔베개를 즐기시는 카탈로그님



    IMG_5754.JPG

    ㅋㅋㅋ 못생겼ㅋㅋㅋㅋㅋ


     
     
    출처 저욤

    이 게시물을 추천한 분들의 목록입니다.
    [1] 2016/10/22 19:41:22  180.182.***.55  Daita  20338
    [2] 2016/10/22 19:52:38  39.113.***.110  baboya  637259
    [3] 2016/10/22 19:52:55  112.149.***.135  ▶◀황소고집  635951
    [4] 2016/10/22 19:53:42  211.36.***.164  닭백숙  378541
    [5] 2016/10/22 19:54:59  220.71.***.145  포래해우  645268
    [6] 2016/10/22 20:04:12  125.143.***.211  커피가백원  573207
    [7] 2016/10/22 20:49:02  175.193.***.84  애기고미  373668
    [8] 2016/10/22 22:34:43  182.211.***.111  cobain  273427
    [9] 2016/10/22 22:37:03  73.93.***.227  tkdrhksak  487848
    [10] 2016/10/22 23:34:42  124.55.***.136  삼냥맘  664884
    푸르딩딩:추천수 3이상 댓글은 배경색이 바뀝니다.
    (단,비공감수가 추천수의 1/3 초과시 해당없음)

    죄송합니다. 댓글 작성은 회원만 가능합니다.

    번호 제 목 이름 날짜 조회 추천
    476158
    뉴질랜드 바람 심한 해변에 있는 나무 [20] 변비엔당근 24/07/24 03:37 5274 63
    476157
    고양이 살리자고 사람을 사지로 내보내도 된다? [16] [진진] 24/07/24 03:04 4717 60
    476156
    차마 믿을 수 없는 사내 경품 [14] 펌글 감동브레이커 24/07/24 01:48 7322 58
    476155
    보고싶은 엄마아빠에게... [29] 꼬마애기엄마 24/07/23 22:19 3457 92
    476154
    대륙의 어떤 짝퉁사건 [11] 펌글 감동브레이커 24/07/23 21:48 5316 88
    476153
    오늘 회사에서 만난 똥강아지 [4] 펌글 5일 愛Loveyou 24/07/23 21:16 5808 66
    476152
    나이도 성별도 다르지만 유쾌한 만남 [6] 펌글 5일 89.1㎒ 24/07/23 21:16 6331 69
    476151
    조국 대표 트윗 [12] 펌글 오호유우 24/07/23 17:41 4855 119
    476150
    내가 곧 국가이니라 [14] [진진] 24/07/23 17:38 3945 99
    476149
    회사원이 노벨상 받음.. [19] 96%放電中 24/07/23 15:48 7392 92
    476148
    김빙삼옹 트윗 [8] 오호유우 24/07/23 15:41 3919 117
    476147
    실수로 강아지용 농구공을 생일선물로 사온 어머니 [5] 펌글 우가가 24/07/23 13:18 6725 95
    476146
    전우용 학자 페이스북 [10] 오호유우 24/07/23 10:42 4245 142
    476145
    조만간 보게 될 검찰 명함 [15] hitchhiker 24/07/23 10:36 6164 131
    476144
    소수 메니아층이 있다는 특이 식성 [47] 펌글 89.1㎒ 24/07/23 10:36 8751 95
    476143
    김민기 별세 [29] cwcs25 24/07/23 10:21 5053 105
    476142
    거니 조사에 대해서 한국일보가 어떻게 보도하는지 지켜봅시다 [16] [진진] 24/07/23 08:57 5334 116
    476141
    일본 사법계 최악의 흑역사가 된 사건.jpg [28] 펌글 우가가 24/07/23 00:14 10199 111
    476140
    나도 집에서 수사받고 싶습니다 [17] 쌍파리 24/07/22 23:41 4559 104
    476139
    40대는 복싱 말고 다른 운동 해요. (40대 복싱 도전기) [51] 창작글펌글 날고싶은아이 24/07/22 21:41 8074 128
    476138
    은행 퇴사를 고민중인 후배님들께 [23] 러스트4 24/07/22 19:13 8712 131
    476137
    날씨가 후덥지근해서 그런가 금방 상하네 [15] 5일 호랑이어흥 24/07/22 17:41 8725 122
    476136
    우리말쓰기의 좋은 예 [17] 변비엔당근 24/07/22 15:18 8470 107
    476135
    바이든 정치가 꼬이기 시작한 출발점 [24] 쌍파리 24/07/22 15:04 8671 124
    476134
    누수 때문에 개빡쳐서 건물 다 뜯어버린 건물주.jpg [14] 펌글 우가가 24/07/22 10:58 9693 127
    476133
    시한부선고 받은 형부 [17] 러스트4 24/07/22 10:11 12927 105
    476132
    유투브 보는 사람들을 우습게 여기지마라 기레기들아 [42] [진진] 24/07/22 08:49 8390 132
    476131
    너드남 최우선의 생애 첫 걸그룹 팬싸인회 브이로그 ㅋㅋㅋ [12] 4일 방과후개그지도 24/07/22 00:38 11185 101
    476130
    엄마가 돌아가시고 나서 생긴 아버지의 습관 [20] 펌글 3일 감동브레이커 24/07/22 00:36 14290 110
    476129
    직장인들의 따스함을 화장실에서 느꼈다 [10] 9일 변비엔당근 24/07/21 21:20 11200 132
    [1] [2] [3] [4] [5] [6] [7] [8] [9] [10] [다음10개▶]
    단축키 운영진에게 바란다(삭제요청/제안) 운영게 게시판신청 자료창고 보류 개인정보취급방침 청소년보호정책 모바일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