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바일 오유 바로가기
http://m.todayhumor.co.kr
분류 게시판
베스트
  • 베스트오브베스트
  • 베스트
  • 오늘의베스트
  • 유머
  • 유머자료
  • 유머글
  • 이야기
  • 자유
  • 고민
  • 연애
  • 결혼생활
  • 좋은글
  • 자랑
  • 공포
  • 멘붕
  • 사이다
  • 군대
  • 밀리터리
  • 미스터리
  • 술한잔
  • 오늘있잖아요
  • 투표인증
  • 새해
  • 이슈
  • 시사
  • 시사아카이브
  • 사회면
  • 사건사고
  • 생활
  • 패션
  • 패션착샷
  • 아동패션착샷
  • 뷰티
  • 인테리어
  • DIY
  • 요리
  • 커피&차
  • 육아
  • 법률
  • 동물
  • 지식
  • 취업정보
  • 식물
  • 다이어트
  • 의료
  • 영어
  • 맛집
  • 추천사이트
  • 해외직구
  • 취미
  • 사진
  • 사진강좌
  • 카메라
  • 만화
  • 애니메이션
  • 포니
  • 자전거
  • 자동차
  • 여행
  • 바이크
  • 민물낚시
  • 바다낚시
  • 장난감
  • 그림판
  • 학술
  • 경제
  • 역사
  • 예술
  • 과학
  • 철학
  • 심리학
  • 방송연예
  • 연예
  • 음악
  • 음악찾기
  • 악기
  • 음향기기
  • 영화
  • 다큐멘터리
  • 국내드라마
  • 해외드라마
  • 예능
  • 팟케스트
  • 방송프로그램
  • 무한도전
  • 더지니어스
  • 개그콘서트
  • 런닝맨
  • 나가수
  • 디지털
  • 컴퓨터
  • 프로그래머
  • IT
  • 안티바이러스
  • 애플
  • 안드로이드
  • 스마트폰
  • 윈도우폰
  • 심비안
  • 스포츠
  • 스포츠
  • 축구
  • 야구
  • 농구
  • 바둑
  • 야구팀
  • 삼성
  • 두산
  • NC
  • 넥센
  • 한화
  • SK
  • 기아
  • 롯데
  • LG
  • KT
  • 메이저리그
  • 일본프로야구리그
  • 게임1
  • 플래시게임
  • 게임토론방
  • 엑스박스
  • 플레이스테이션
  • 닌텐도
  • 모바일게임
  • 게임2
  • 던전앤파이터
  • 마비노기
  • 마비노기영웅전
  • 하스스톤
  • 히어로즈오브더스톰
  • gta5
  • 디아블로
  • 디아블로2
  • 피파온라인2
  • 피파온라인3
  • 워크래프트
  • 월드오브워크래프트
  • 밀리언아서
  • 월드오브탱크
  • 블레이드앤소울
  • 검은사막
  • 스타크래프트
  • 스타크래프트2
  • 베틀필드3
  • 마인크래프트
  • 데이즈
  • 문명
  • 서든어택
  • 테라
  • 아이온
  • 심시티5
  • 프리스타일풋볼
  • 스페셜포스
  • 사이퍼즈
  • 도타2
  • 메이플스토리1
  • 메이플스토리2
  • 오버워치
  • 오버워치그룹모집
  • 포켓몬고
  • 파이널판타지14
  • 배틀그라운드
  • 기타
  • 종교
  • 단어장
  • 자료창고
  • 운영
  • 공지사항
  • 오유운영
  • 게시판신청
  • 보류
  • 임시게시판
  • 메르스
  • 세월호
  • 원전사고
  • 2016리오올림픽
  • 2018평창올림픽
  • 코로나19
  • 2020도쿄올림픽
  • 게시판찾기
  • 게시물ID : bestofbest_273343
    작성자 : 이중구 (가입일자:2010-09-13 방문횟수:4831)
    추천 : 166
    조회수 : 34270
    IP : 61.73.***.240
    댓글 : 63개
    베오베 등록시간 : 2016/10/12 12:47:37
    원글작성시간 : 2016/10/12 03:53:53
    http://todayhumor.com/?bestofbest_273343 모바일
    (스압주의) 빵집알바 7개월차 역대급 진상 만난썰.txt



    월요일에 있던 일인데, 지금은 좀 나아져서 썰 풀어봅니다.
    동네방네 떠벌리지 않으면 속이 풀리지 않아서 그래요.
    편하게 적으려고 음슴체 쓰겠습니다

    생각보다 길어져서 밑에 세줄요약 할게요





    본인 나이 22세에 첫 알바를 시작함. 2월 말부터 시작했으니 얼추 7개월임
    주변 사람들이 내가 일을 하고 있는 게 실감이 안 난다고 ... ^^ ....
    대학 다닐 때 아빠가 용돈 25만원 주시면서 (교통비, 카드비, 핸드폰비 포함) 알바 구할 때까지만 용돈 주신다 했는데
    25만원으로 악착같이 ... 아니 한 달 거의 7만원 정도로 버텨가면서 알바 안 구하다 용돈 끊긴지 1년만에 알바 시작했으니
    지금 생각해도 과거의 나는 참으로 ...

    각설할게요.

    일 하는 곳은 프랜차이즈는 아니고, 동네 빵집임. 사실 그것 때문에 좀 얕봤음 .... 아니 좀 편할 줄 알았음 ...
    지금에 와선 커피도 내리고 A부터 Z까지 (빵 만드는 것 빼고) 다 해야 하지만! 
    일단 본인의 알바는 자타공인 "꿀알바"임.

    1. 사장님, 사모님 완전 친절.
    2. 알바비 밀린 적 없음. 오히려 사장님이 먼저 챙겨주심.
    3. 진상이 거의 없음. 진짜로. 정도도 엄청 낮음. 이게 진상이냐? 라고 생각하실 정도로.
    4. 사장님께서 많이 도와주심. 지금까지도.

    이렇게 진짜 운 좋게 알바 자리를 구한 본인은 또 사장님이 잘 해주시는 만큼 알바를 열심히 함.
    단골 손님들이 저 없을 때 사장님이랑 사모님께 저 되게 친절하다고 칭찬 많이 하셨대요 으앙
    하루는 딸이냐고 묻는 손님이 있기에 그냥 알바라 했더니 "오 ... 엄청 친절하게 해주셔서 알바 아닌 줄 알았어요" 라 하셨을 정도로.
    원래 성격은 ... 이렇지 않은데 알바 하면서는 친절! 상냥! 다정! 이 모토가 되어버림.
    이러니까 진상이 거의 없지 않았나 싶음 ... 아마도.


    주변에 호프집이나 식당이 있긴 하지만 워낙에 인적이 드물기도 하고
    취객이 와봐야 빵집에 와서 대량구매 하는 게 거의 대부분임. (아자씨들 취하면 빵을 5만원 어치를 사가시더라요)
    뭐 케이크를 친구들한테 다 돌린다거나, 빵을 왕창 쓸어서 아가쒸 계산~! 이 카드로~! 이것밖에 없었고
    알바 7개월 하면서 서비스 좀 달라는 말에 대처도 좀 유도리있게 할 수 있는 그런 게 생기기도 했음.
    사장님 자리 비우신 새에 그런 손님들 있을까봐 CCTV도 달았음. 한 2달 됐나?
    그리고 10월 10일, 월요일 밤 8시 경 사건은 터졌음.

    갑자기 몰아치는 손님 러쉬에, 또 밀린 빵 포장에 정신이 하나도 없었음.
    지치기도 지쳤고 머리도 아프고 고질병인 허리도 계속 아파오고 해서 손님 빠진 새에 숨을 돌리고 있었음

    느긋하게 핸드폰 들여다보면서, 카운터에서 벗어나서 좀 구석에서 봉지 접고 있는데 "수고 많으십니다~!"하는 남성의 목소리가 들림.
    손님이 오셨구나 하고 얼른 달려가서 "어서오세요~" 인사 하고 무슨 빵을 고르나 찬찬히 보고 있었음.
    미리 찍어둬야 계산할 때 편하니까 ... 딱 보는데 취객일거란 생각을 못 했음.
    이것저것 고르면서 거동이 멀쩡해보여서 ... 

    아무튼 계속 보는데 다른 손님 한 팀이 와서 좀 소홀해졌음
    다른 손님이 단골이기도 해서 다시 그쪽을 보는데 일행이 하나 추가되었음. 
    여자였고, 취기는 없었음. 참고로 이쪽은 진상이 아님. 계속 담으니까 신경이 쓰였나봄.
    남자는 아랑곳 않고 빵을 집음. 카드 있다면서.

    얼추 다 골랐는지 빵을 카운터에 가져왔음.
    그런데 빵을 미처 못 담았다면서 본인에게 가져다달라고 요청, 이제야 손님 얼굴을 봤음. 취했음.
    아무튼 얼른 빵을 가져와서 잘라 담는데 카운터에 있는 바구니를 봤나봄.
    그 안에는 '판매중인' 미니쿠키, 소분 포장된 쿠키가 담겨있음. 한 봉지에 천원임.

    정신이 없어서 다 못 찍은 상품들 다 찍고, 계산을 했음. 31700원? 아 제대로 기억은 안 나는데 3만원 정도가 나왔음
    여기선 대화체로 할게요.

    나 "~~원입니다!"
    남 "허 빵이 뭐 그렇게 비싸? 이렇게 샀는데?"
    나 "하하 ... 여기 고르신 빵이 하나에 4천원대 ..."
    남 "여긴 뭐 할인되는 카드 없어요?"
    나 "네 여기는 개인제과점이라 그런 건 없어요 ..."
    남 "아 ... 그러면 나 이거, (쿠키를 집어들면서) 이거 서비스로 줘요."
    나 "아 제가 아르바이트생이라서 그런 걸 어떻게 할 수가 없어요 죄송해요..."
    남 "아니, 딱 세개만 가져갈게. 서비스로 줘요."
    나 "죄송해요 ... 사장님께서 안 계신지라 제가 혼자 어떻게 할 수 없어요 죄송합니다 ..."
    여 "그만해~ 여기 언니 안 돼, 곤란하시잖아~"
    남 "누나! 괜찮아! 내가 알아서 할게!"
    여 "(웃으면서) 아니 뭐가 괜찮아 여기 언니 곤란하시다니까?"
    남 "나 연예인이예요~ 사장님한테 말 해, 성룡 닮은 김** 왔다고. 알 거야."
    나 "죄송해요 ... 서비스로 이거 드리면 제 아르바이트비에서"
    남 "아니 사장님께 말 해요~ 나 왔다고~ 진짜 양심적으로 (쿠키 봉투를 다섯개 가져다두면서) 5개만 가져갈게"
    나 "죄송합니다 하하 ... 제가 어떻게 할 수가 없어요"
    (후략, 거의 5분 동안 실랑이 함)

    솔직히 아무리 친절하게 하는 게 내 모토라지만 인내심의 한계였음.
    몸도 정신도 영 지친 상태였는데 그런 사람까지 오니까 정말 말도 안 되게 힘들었음
    그래도 얼른 봉투에 담고 카드 받았음. 솔직히 영수증 안 받는 사람 많으니까 안 받는다 하면 걍 찍어서 계산 하고 싶었음


    나 "영수증 필요하세요?"
    남 "어~ 남이 시킨거라, 주인이 따로 있어서."

    아 진짜 울컥했음 이도저도 안되네 하면서 아오 진짜
    아무튼 카드 긁고 영수증 챙겨서 건네줬는데 빵 봉지 건네주니까 쿠키 봉투를 거따가 쑤셔넣음
    아 ㅆ ... 아 진짜 ㅋㅋ 거기서 도로 뺄 수도 없고 완전히 녹아웃돼서 씨* 될대로 되라 ... 하고 걍 보내버림


    멘탈이 나가있는데 아까 오셨던 손님이 오셔서 완전 미친/놈이라고 막 뭐라 하셔서
    원래 진상 정말 없는데 ... 좀 푸념하고 보내드림

    똑부러지게 행동을 못 한 탓에 뭐라 하실 분들도 계시겠지만
    본인은 그 직전 멘탈과 몸에 금이 간 상태였음 ... 본인도 되게 후회함

    솔직히 서비스 달라고 하는 손님 없는 거 아님. 그 쿠키 달라는 사람 없는 것도 아님
    그런 상황 있을 때마다 사장님께서 "작성자야 그럴땐 피곤해지지말고 안된다 안된다 하다가 계속 그러면 보고 적당히 넣어줘도 돼" 하셨음
    그래서 이번에도 안된다 안된다 하다가 마지못해서 한두개 정도는 줄 의향 있었음
    그런데 씨...아니 욕 하면 안 되는데 ... 아니 그런데 연예인이라고 괜찮다고 ????? 하는 그게 너무 싫었음
    그리고 내가 안 괜찮은데 본인이 괜찮다고 하는 것도 싫었음 절대 서비스로 주고 싶지 않았음 내 의지로는 주기 싫었음!!!!!!

    사장님 장사 하시면서 2만원 넘게 사가시는 단골 손님께 거의 대부분 빵 한 두개 더 넣어주심.
    그거 알고 단골 손님들께선 오실 때마다 빵 막 사시고 한두개 더 넣어주시면 너무 좋아하심 그래서 서비스에 대한 건 잘 알고 있었으뮤ㅠㅠㅠ
    서비스는 판매자가 손님이 고마워서 주는 거지 손님이 막 요구하면 싫어지는 게 당연하잖음 ....?
    더군다나 빵을 막 칠만원 십만원어치 사간 것도 아니고 3만원어치 사가면서 서비스로 오천원을 챙겨가는 심보도 진짜 뭣같았음
    (여기서 첨언하자면 개인에 따라 가치는 다르겠지만! 전 개인적인 생각에 의해서 구매 가격의 10퍼센트 이하가 적당하다고 생각해서 그래요.)
    우리 가게 빵 비싼 편도 아닌데 ... ㅁㄴㅇㄹ 아니 이게 아니라 ㅠㅠ 아 정말 그때는 너무 서러웠음

    물론 사장님께서 좋은 분이라 제 알바비에서 제하거나 그러진 않으심 ...
    사모님께서도 그 다음날 이야기 듣고 정말 초진상이다 어제 미친/놈 만났구나 하시면서 위로해주셨음
    하 난 정말 사장님 잘 만났어 ㅠㅠ ......


    아 ... 정말 후회되는건
    연예인이라고 할 때 사진도 찍고 사인도 받아서, 인화 한 다음에 가게 문짝에 붙여놓고
    동네방네 소문 낼 걸 하는 생각이 집에 오면서 친구한테 푸념 전화 할 때 든 거임 ....
    멘탈에 좀 온전했다면 사진이라도 찍을걸
    그 이름이라도 제대로 기억 해서 여기에 동네방네 떠벌릴걸 하는 그거임...
    (친구가 이 말 듣고 진짜 성격 드럽다고 말 한 건 안 비밀...)


    아 .... 그리고 ... 사모님의 한 마디로 윗글을 마무리 하겠습니다


    "연예인이라고 지가 말 해야 알아보는 게 연예인인가?"


    긴 글 읽어주셔서 감사합니다




    3줄 요약

    1. 작성자 알바 꿀알바
    2. 진상 왔는데 자기 연예인이라고 서비스 챙겨달라더니 안된다 했는데도 날름 가져감
    3. "자기가 연예인인 걸 말 해야 알아보는 게 연예인이야?"



    p.s.
    여러분 빵 많이 사드세요
    우리 가게 빵 존맛

    146193975311ab4d6c55ad4e94943d0f46a5d7f93f__mn88337__w5312__h2988__f2365316__Ym201604.jpg


    이중구의 꼬릿말입니다
    신세계 드립 재미있게 못 칠 것 같으면 치지 말지요

    이 게시물을 추천한 분들의 목록입니다.
    [1] 2016/10/12 04:02:32  218.157.***.80  그기뭐꼬  697419
    [2] 2016/10/12 04:09:20  180.71.***.30  다부로  291638
    [3] 2016/10/12 06:11:27  211.200.***.129  D에이스  580385
    [4] 2016/10/12 06:29:06  210.123.***.235  MeGustasTu  562626
    [5] 2016/10/12 07:02:02  180.69.***.82  이경78  701609
    [6] 2016/10/12 07:54:44  39.7.***.194  사과쟁이  333833
    [7] 2016/10/12 08:03:30  162.158.***.165  해파리1호  650946
    [8] 2016/10/12 08:23:13  218.159.***.250  Zeath  365263
    [9] 2016/10/12 09:11:16  59.9.***.146  아서라  53607
    [10] 2016/10/12 09:16:03  24.212.***.26  너구리굴  539833
    푸르딩딩:추천수 3이상 댓글은 배경색이 바뀝니다.
    (단,비공감수가 추천수의 1/3 초과시 해당없음)

    죄송합니다. 댓글 작성은 회원만 가능합니다.

    번호 제 목 이름 날짜 조회 추천
    445432
    다친 여우를 치료해줬더니...gif [29] 골골햄스터~* 21/09/24 04:47 7527 53
    445431
    딸이 진짜로 배운 것.jpg [6] 펌글 우가가 21/09/24 02:33 7796 52
    445430
    알약을 설치하기 싫었던 회사원 [15] 8일 아오리소라 21/09/24 01:27 12564 60
    445429
    외국인들이 발음하기 어려운 단어 [3] 펌글 우가가 21/09/24 01:27 8829 54
    445428
    느와르 영화의 교과서와도 같은 오프닝 장면.jpg [8] 펌글 침팬지대장 21/09/24 00:50 8582 67
    445427
    보름달빵에 관한 어린시절.jpg [19] 펌글 우가가 21/09/24 00:47 7770 64
    445426
    스케쥴이취소됬을때 아이돌현실반응 (feat.칼퇴) [1] 3일 유튜브래카 21/09/24 00:41 11984 57
    445425
    한국의 놀라운 성 문화 [13] 펌글 감동브레이커 21/09/23 23:29 18497 72
    445424
    싱글벙글 추석 아이패드 대참사.jpg [8] 펌글 우가가 21/09/23 23:29 13083 65
    445423
    <조선일보, 국민의힘, 토건세력에 감사드립니다> 이재명후보 페이스북 [14] 가가멜의사랑 21/09/23 22:37 5164 80
    445422
    산에서 통행인들을 삥뜯는 산적들 [25] 펌글 감동브레이커 21/09/23 22:23 11318 68
    445421
    우리나라 인터넷 속도 최신근황 [18] 펌글 감동브레이커 21/09/23 22:14 10957 85
    445420
    "오...!방금 우리 쩔지 않았음??" [12] 펌글 감동브레이커 21/09/23 22:14 9685 75
    445419
    여수에 있는 눈물과 한이 서린 터널 [16] 펌글 눈물한스푼 21/09/23 21:55 10415 80
    445418
    우민화 성공사례 [28] 펌글 결마로 21/09/23 21:39 12650 74
    445417
    월 1,050원 때문에 4인 가족이 허리가 휜다 [15] 갓라이크 21/09/23 21:31 11996 79
    445416
    러시아 대학교 근황 JPG [14] 펌글 우가가 21/09/23 21:28 17376 81
    445415
    영화와 현실 [25] 펌글 감동브레이커 21/09/23 21:26 11458 71
    445414
    일주일 결근했다고 사무실이 파괴되는게 정상임????ㅠㅠㅠㅠㅠㅠㅠㅠ [15] 쿸쿠보틀 21/09/23 21:09 16132 73
    445413
    재난지원금 근황 [18] 펌글 감동브레이커 21/09/23 21:06 14333 76
    445412
    사진찍을때마다 요상해지는 고양이 [17] 펌글 공포는없다 21/09/23 21:02 11796 71
    445411
    국민의힘, 이제 BTS 아미에 아작 나는 일만 남았네... [39] 반백백마법사 21/09/23 20:54 8269 107
    445410
    명절 역대급 사건 터졌음 [10] 펌글 감동브레이커 21/09/23 20:51 12216 86
    445409
    킥보드 추돌사건 [27] 펌글 감동브레이커 21/09/23 20:47 11841 83
    445408
    "우리 애들이 당신네 애들한테 맞아서 다쳤어욧" [25] 펌글 감동브레이커 21/09/23 20:30 12288 79
    445407
    착해빠진 알바와 개같은 점주놈 [32] 도촬아재디키 21/09/23 19:22 13943 79
    445406
    눈이 안 보이는 아내와 살다가 이혼까지 결심하게 되는 썰 [36] 펌글 눈물한스푼 21/09/23 18:18 12781 108
    445405
    결계인가 gif [60] 말랑한옴팡이 21/09/23 18:06 14725 103
    445404
    블랙핑크 리사 솔로곡 태국 파트 태국 반응 [33] 펌글 우가가 21/09/23 16:48 19346 88
    445403
    웃음벨된 카카오 블라인드 [46] 펌글 우가가 21/09/23 16:47 18837 87
    [1] [2] [3] [4] [5] [6] [7] [8] [9] [10] [다음10개▶]
    단축키 운영진에게 바란다(삭제요청/제안) 운영게 게시판신청 자료창고 보류 개인정보취급방침 청소년보호정책 모바일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