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바일 오유 바로가기
http://m.todayhumor.co.kr
분류 게시판
베스트
  • 베스트오브베스트
  • 베스트
  • 오늘의베스트
  • 유머
  • 유머자료
  • 유머글
  • 이야기
  • 자유
  • 고민
  • 연애
  • 결혼생활
  • 좋은글
  • 자랑
  • 공포
  • 멘붕
  • 사이다
  • 군대
  • 밀리터리
  • 미스터리
  • 술한잔
  • 오늘있잖아요
  • 투표인증
  • 새해
  • 이슈
  • 시사
  • 시사아카이브
  • 사회면
  • 사건사고
  • 생활
  • 패션
  • 패션착샷
  • 아동패션착샷
  • 뷰티
  • 인테리어
  • DIY
  • 요리
  • 커피&차
  • 육아
  • 법률
  • 동물
  • 지식
  • 취업정보
  • 식물
  • 다이어트
  • 의료
  • 영어
  • 맛집
  • 추천사이트
  • 해외직구
  • 취미
  • 사진
  • 사진강좌
  • 카메라
  • 만화
  • 애니메이션
  • 포니
  • 자전거
  • 자동차
  • 여행
  • 바이크
  • 민물낚시
  • 바다낚시
  • 장난감
  • 그림판
  • 학술
  • 경제
  • 역사
  • 예술
  • 과학
  • 철학
  • 심리학
  • 방송연예
  • 연예
  • 음악
  • 음악찾기
  • 악기
  • 음향기기
  • 영화
  • 다큐멘터리
  • 국내드라마
  • 해외드라마
  • 예능
  • 팟케스트
  • 방송프로그램
  • 무한도전
  • 더지니어스
  • 개그콘서트
  • 런닝맨
  • 나가수
  • 디지털
  • 컴퓨터
  • 프로그래머
  • IT
  • 안티바이러스
  • 애플
  • 안드로이드
  • 스마트폰
  • 윈도우폰
  • 심비안
  • 스포츠
  • 스포츠
  • 축구
  • 야구
  • 농구
  • 바둑
  • 야구팀
  • 삼성
  • 두산
  • NC
  • 넥센
  • 한화
  • SK
  • 기아
  • 롯데
  • LG
  • KT
  • 메이저리그
  • 일본프로야구리그
  • 게임1
  • 플래시게임
  • 게임토론방
  • 엑스박스
  • 플레이스테이션
  • 닌텐도
  • 모바일게임
  • 게임2
  • 던전앤파이터
  • 마비노기
  • 마비노기영웅전
  • 하스스톤
  • 히어로즈오브더스톰
  • gta5
  • 디아블로
  • 디아블로2
  • 피파온라인2
  • 피파온라인3
  • 워크래프트
  • 월드오브워크래프트
  • 밀리언아서
  • 월드오브탱크
  • 블레이드앤소울
  • 검은사막
  • 스타크래프트
  • 스타크래프트2
  • 베틀필드3
  • 마인크래프트
  • 데이즈
  • 문명
  • 서든어택
  • 테라
  • 아이온
  • 심시티5
  • 프리스타일풋볼
  • 스페셜포스
  • 사이퍼즈
  • 도타2
  • 메이플스토리1
  • 메이플스토리2
  • 오버워치
  • 오버워치그룹모집
  • 포켓몬고
  • 파이널판타지14
  • 배틀그라운드
  • 기타
  • 종교
  • 단어장
  • 자료창고
  • 운영
  • 공지사항
  • 오유운영
  • 게시판신청
  • 보류
  • 임시게시판
  • 메르스
  • 세월호
  • 원전사고
  • 2016리오올림픽
  • 2018평창올림픽
  • 코로나19
  • 2020도쿄올림픽
  • 게시판찾기
  • 게시물ID : bestofbest_237104
    작성자 : 사닥호
    추천 : 243
    조회수 : 38704
    IP : 210.180.***.19
    댓글 : 60개
    베오베 등록시간 : 2016/03/30 01:51:06
    원글작성시간 : 2016/03/28 16:13:02
    http://todayhumor.com/?bestofbest_237104 모바일
    아일랜드식 조크 모음.txt
    옵션
    • 펌글

    한 남자가 바에 들어와 위스키 세 잔과 기네스 세 잔을 주문했다.

     

     

    '한번에 이렇게 주문하시다니, 오늘 좀 힘드셨나 보죠?' 바텐더가 말했다.

     

     

    '그런 건 아니오.' 남자가 말했다. '젊었을 때 형하고 동생하고 셋이서 항상 같이 마셨었거든. 그런데 이제 형은 런던에 살고 동생은 오스트레일리아에 있다오. 그러니 만나서 얼굴 한 번 보기 힘들게 됐지만, 그래도 셋이 함께 지냈을 때를 기억하기 위해 꼭 이렇게 마시기로 했소.'

     

     

    남자는 매주 금요일 밤마다 바에 들러 항상 똑같은 주문을 했고, 바 한켠에 앉은 남자가 위스키 세 잔과 기네스 세 잔을 비우는 모습은 어느새 바 단골들에게는 익숙한 풍경이 되었다.

     

     

    그러던 어느 날, 침통한 표정으로 바에 들어온 남자는 자리에 앉아 위스키 두 잔과 기네스 두 잔을 주문했다. 시끄럽던 바 안이 순식간에 쥐죽은 듯 조용해지자, 바텐더가 안쓰러운 얼굴로 입을 열었다.

     

     

    '슬픔이 크시겠군요. 고인의 명복을 빕니다. 돌아가신 게 형님과 동생분 중 어느 쪽입니까?'

     

     

    '아, 아니오. 둘 다 아주 멀쩡하다오!' 남자가 대답했다. '마누라가 하도 바가지를 긁어서 내가 술을 끊었소.'


    ---------------------


    앤하이저부시, 아사히, 기네스 CEO가 세계 맥주 컨퍼런스를 끝마치고 함께 식사를 하러 갔다.

     

     

    주문을 받으러 온 종업원이 마실 것을 어떻게 주문할 것인지 묻자, 앤하이저부시 CEO가 말했다. '버드와이저를 주시오. 세계 최고의 맥주니까 당연히 버드를 마셔야지!'

     

     

    뒤이어 아사히 CEO가 말했다. '난 물론 샘물처럼 청량하고 시원한 아사히 맥주를 마시겠소.'

     

     

    입을 다물고 있던 기네스 CEO가 잠시 뒤 말했다. '펩시 주시오.'

     

     

    깜짝 놀란 앤하이저부시 CEO가 물었다. '왜 기네스를 안 시키고 콜라를 마십니까?'

     

     

    기네스 CEO가 어깨를 으쓱하며 말했다. '가만히 보니까 댁들이 맥주 마시기 싫어하는 것 같아서 나도 음료수만 시켰소.'


    -----------------------


    아일랜드의 어떤 바에 한 미국인이 걸어들어와 외쳤다. '여기 있는 사람 중에 기네스 열 잔을 2분 내에 마실 수 있는 사람이 없다는 데 1천 달러를 걸겠소!'

     

     

    바에 앉아 있는 사람들이 모두 그를 무시하자 미국인의 목소리가 점점 커졌다. 곧 바 끝에 있던 한 남자가 눈살을 찌푸리고는 문을 박차고 나갔다.

     

     

    5분 뒤, 남자가 다시 들어왔을 때 그 미국인은 여전히 내기를 하겠다고 고래고래 소리를 지르고 있었다.

     

     

    '그 내기 받아들이지. 바텐더, 준비하쇼.' 남자가 말했다.

     

     

    바텐더가 테이블 위에 기네스 열 잔을 늘어놓고 시간을 재기 시작하자 남자가 엄청난 속도로 잔을 들이켰다.

     

     

    남자가 채 2분이 되기도 전에 잔을 모두 깨끗이 비우자 눈이 휘둥그레진 미국인이 100달러 지폐 열 장을 남자에게 건네며 물었다.

     

     

    '당신 정말 엄청나군! 그런데 궁금한 게 하나 있소. 내기 하기 전에 5분 동안 어딜 갔다 온 거요?'

     

     

    남자가 말했다. '아니, 솔직히 자신이 없어서... 요 옆 바에 가서 되는지 한번 시험해 보고 왔는데.'


    ------------------------


    '여기 기네스 한 잔 주시오.'

     

     

    - 아일랜드 분이신가 보죠?

     

     

    '이보시오. 기네스 시킨다고 다 아일랜드 사람이오? 그럼 내가 피자 시키면, 이탈리아 사람이라고 하겠네!'

     

     

    - 아니, 그게 아니라...

     

     

    '햄버거 달라고 했다가는 내가 숫제 아주 미국 사람이 되어 버리겠어!'

     

     

    - 그렇지는 않은데...

     

     

    '그럼 뭣 때문에 사람 보자마자 다짜고짜 아일랜드 사람이냐고 하는 거요?'

     

     

    - 여긴 서점인데요.


    ----------------------


    비가 억수같이 쏟아지는 어느 날, 아일랜드의 한 펍 앞에 고인 빗물 웅덩이 앞에 한 남자가 쪼그리고 앉아 막대기에 달린 실 끝을 물에 담갔다 꺼냈다 하고 있었다.

     

     

    길을 가던 어느 잉글랜드 신사가 그 모습을 보고 궁금해져 물었다. '지금 뭐 하고 계시오?'

     

     

    남자가 말했다. '낚시요.'

     

     

    흠뻑 젖은 채 막대기를 대롱거리는 남자를 딱하게 여긴 신사가 남자에게 펍 안으로 들어가 뭐라도 한 잔 하자고 제안했다.

     

     

    위스키 한 병을 나눠 마신 후 신사가 웃으며 남자에게 물었다. '그래, 오늘은 몇이나 낚았소?'

     

     

    남자가 말했다. '댁까지 하면 여섯이오.'


    -------------------------


    런던 출신 변호사가 아일랜드에 관광을 와서 교차로의 정지 도로표지판을 그냥 지나가다가 아일랜드 경찰에게 제지당했다.

     

     

    법을 전공한 자신이 깡촌 경찰 나부랭이보다 훨씬 똑똑하다고 생각한 변호사가 능글능글하게 말했다. '날 왜 붙잡은 거요?'

     

     

    경찰이 말했다. '정지 표시판을 위반하셨습니다. 면허증과 차량등록증을 제시해 주십시오.'

     

     

    변호사가 말했다. '난 속도를 줄였는데. 그리고 다른 차선에 차도 없었고.'

     

     

    경찰이 말했다. '그래도 멈추셨어야 합니다. 면허증과 차량등록증을 제시해 주십시오.'

     

     

    변호사가 말했다. '차이가 뭐요?'

     

     

    경찰이 말했다. '완전히 정지하는 게 법입니다. 선생님은 그걸 위반하셨고요. 그러니 면허증과 차량등록증을 즉시 제시해 주십시오!'

     

     

    변호사가 말했다. '속도를 줄이는 것과 정지하는 것의 법적인 차이를 증명할 수 있으면 벌금을 내겠소. 그렇지 않다면 날 그냥 보내주는 거요.'

     

     

    경찰이 변호사의 얼굴을 쳐다보더니 갑자기 활짝 웃으며 말했다. '그러지요. 잠깐 차에서 내려 주시겠습니까?'

     

     

    변호사가 차에서 내리자 경찰이 경찰봉을 꺼내들고는 변호사를 사정없이 두들겨 패기 시작했다.

     

     

    경찰이 말했다. '선생님, 정지할까요? 아니면 속도를 줄여 드릴까요?'


    ------------------


    아일랜드의 어떤 바 앞에 한 남자가 술 냄새를 풍기며 서서 '나는 신이다!'라며 고래고래 소리를 지르고 있었다.

     

     

    그 말을 들은 지나가던 행인이 물었다. '댁이 신이라는 게 사실이오?'

     

     

    남자가 말했다. '그렇다. 그리고 그걸 증명할 수도 있다.'

     

     

    행인이 고개를 갸우뚱거렸다. '어떻게 증명한다는 거요?'

     

     

    남자가 말했다. '맥주 두 잔을 사면 몸소 보여주겠노라.'

     

     

    궁금증이 든 행인이 그러겠다고 약속하고 남자와 함께 바에 들어갔다.

     

     

    남자를 본 바텐더가 외쳤다. '하느님 맙소사, 또 당신이야?'


    ---------------


    미국에 여행을 간 아일랜드인 신부가 운전 중 과속을 하다 경찰에 붙잡혔다.

     

     

    면허증을 검사하려고 창문을 내리게 한 경찰관이 차 안에서 술 냄새가 풍기자 물었다. '신부님, 술 드셨습니까?'

     

     

    신부가 말했다. '그렇지 않소. 물을 좀 마시긴 했지만...'

     

     

    차 바닥의 빈 포도주 병이 눈에 띈 경찰관이 말했다. '분명히 포도주 냄새가 나는데요.'

     

     

    '오오 찬양하라!' 신부가 외쳤다. '예수께서 다시 한 번 기적을 보이셨나니!'


    --------------------


    런던의 한 펍에 취객이 들어와 앉더니 옆 자리에 앉은 남자에게 물었다. '어디 출신이오?'

     

     

    상당히 취해 보이는 남자가 대답했다. '아일랜드요.'

     

     

    취객이 말했다. '이야, 이거 같은 아일랜드 사람 보니 반갑구만! 바텐더! 내가 살 테니 이 친구하고 나한테 위스키 한 잔씩 주시오.'

     

     

    잔을 들이킨 취객이 다시 물었다. '아일랜드 어디서 왔소?'

     

     

    남자가 대답했다. '더블린에서 왔는데.'

     

     

    취객이 말했다. '어? 나도 더블린 출신인데! 바텐더! 한 잔씩 더 주시오!'

     

     

    또 잔을 비운 취객이 물었다. '더블린 어디 살았소?'

     

     

    남자가 대답했다. '도슨 스트리트라고 트리니티 칼리지 옆에 있는 거리였지.'

     

     

    취객이 외쳤다. '이런 우연이 있나! 나도 도슨 스트리트 살았는데! 바텐더! 한 잔 더!'

     

     

    혀가 꼬부라진 취객이 물었다. '그 동네에 조니 브레넌이라고 있는데 혹시 아나?'

     

     

    남자가 대답했다. '브레넌? 우리 집 건너편에 살았는데? 어렸을 때부터 아주 친한 친구였는걸.'

     

     

    취객이 소리질렀다. '이야! 세상 참 좁아! 브레넌이 내 이웃집 불알친구라고! 바텐더! 여기 위스키 박스채로 갖다 놔!'

     

     

    바텐더가 주문을 받는 동안 단골 손님 하나가 들어와 카운터 앞에 앉으며 바텐더에게 물었다. '어때, 장사 잘 되나?'

     

     

    바텐더가 대답했다. '오늘은 그럭저럭 잘 되는 편이지. 머피 형제가 또 달리기 시작했거든.'


    ---------------------


    잉글랜드로 부임한 아일랜드인 신부가 집 앞에 차에 치인 당나귀 시체가 있는 것을 보고 경찰에 전화를 걸었다.

     

     

    '안녕하시오. 집 앞에 죽은 당나귀가 있어서 신고를 하려고 하오만. 사람을 좀 보내서 가져가 줄 수 있겠소?'

     

     

    경관이 아일랜드 말투를 알아듣고 짖궂은 목소리로 대답했다. '어허. 임종하는 영혼의 곁을 지키는 건 신부님들이 하시는 일 아닙니까? 왜 저희한테 전화를 하셨습니까?'

     

     

    한참동안 아무 말도 않고 있던 신부가 입을 열었다. '맞는 말이오. 하지만 고인의 친족에게 부고를 전하는 것도 신부의 의무라...'


    ------------------


    어떤 바에 중국인 한 명이 들어와 자리에 앉았다.

     

     

    중국인이 테이블에 놓인 기네스를 들이켜자 옆에 앉아 있던 아일랜드인이 물었다. '주먹 좀 쓸 줄 아시오?'

     

     

    중국인이 말했다. '불쾌하군! 내가 중국 사람이니까 무술을 하겠거니 지레짐작하고 그런 소리 하는 거요?'

     

     

    아일랜드인이 대답했다. '아니. 그런 뜻으로 한 말이 아닌데.'

     

     

    중국인이 물었다. '그럼 왜 물어본 거요?'

     

     

    아일랜드인이 으쓱했다. '댁이 감히 내 맥주잔에 손을 대길래 혹시나 해서.'


    -----------------


    아일랜드 출신 직원 톰과 패디가 야근 시간 동안 잘 일하고 있는지 보러 온 사장이 사무실에 들어서자 술 냄새가 확 풍겼다.

     

     

    천장에 거꾸로 매달려 있는 톰과 그 아래 책상에 앉아 일하고 있는 패디를 발견한 사장이 톰에게 소리질렀다. '이런 젠장! 자네 뭐하고 있는 건가?'

     

     

    톰이 말했다. '저는 전등입니다, 사장님.'

     

     

    사장이 말했다. '빌어먹을. 술을 엄청 처먹었구만. 이래서 일이나 하겠어? 당장 집으로 꺼지게.'

     

     

    톰이 천장에서 내려와 비틀비틀 사무실 밖으로 나가자 패디가 갑자기 주섬주섬 짐을 챙겨 자리에서 일어났다.

     

     

    사장이 물었다. '자네는 일하다 말고 또 왜 그러나?'

     

     

    패디가 어리둥절해서 말했다. '지금 저보고 불도 안 켜진 사무실에서 야근을 하란 말입니까?'

    출처 http://www.clien.net/cs2/bbs/zsearch.php?q=%EC%95%84%EC%9D%BC%EB%9E%9C%EB%93%9C%EC%A1%B0%ED%81%AC&category=&s_sort=1&page=1
    사닥호의 꼬릿말입니다
    VcX0HF6.png

    이 게시물을 추천한 분들의 목록입니다.
    [1] 2016/03/28 16:23:08  220.117.***.63  고자소  66576
    [2] 2016/03/28 16:58:22  121.138.***.160  kelynn  116647
    [3] 2016/03/28 17:56:54  118.32.***.141  qetuoadgj  133942
    [4] 2016/03/28 20:53:22  125.177.***.200  킬그레이브  702545
    [5] 2016/03/29 08:04:57  118.218.***.226  백세당국세주  177855
    [6] 2016/03/29 16:33:44  223.62.***.70  나는甲이다  203088
    [7] 2016/03/29 17:41:17  218.154.***.105  먹는존재  151385
    [8] 2016/03/29 18:28:06  210.122.***.194  dagdha  555836
    [9] 2016/03/29 22:16:08  210.179.***.112  모닝꿀똥  644656
    [10] 2016/03/29 23:30:00  58.225.***.178  Dr.Cavendish  211963
    푸르딩딩:추천수 3이상 댓글은 배경색이 바뀝니다.
    (단,비공감수가 추천수의 1/3 초과시 해당없음)

    죄송합니다. 댓글 작성은 회원만 가능합니다.

    번호 제 목 이름 날짜 조회 추천
    445495
    노빠꾸 트위터녀 [8] 9일 1군기수단 21/09/25 15:13 12177 51
    445494
    미주의 스쿼트.gif [18] jumpman23 21/09/25 15:08 9087 51
    445493
    ??? : 죄송해요. 당신 남편과 사랑에 빠졌어요.... [9] 펌글 9일 감동브레이커 21/09/25 15:08 9923 52
    445492
    천재시인 이상 시 90년만에 해석뜸.news [33] 펌글 우가가 21/09/25 14:46 8603 53
    445491
    웃대인의 꼬추수집가 썰.ssul [14] 펌글 우가가 21/09/25 13:57 9591 63
    445490
    ABC 방송에 BTS와 함께 출현한 대통령. [10] 치치와보리 21/09/25 13:56 3699 64
    445489
    스파이가 있다 gif [45] 말랑한옴팡이 21/09/25 13:20 8083 62
    445488
    샤킬 오닐이 468억을 포기한 이유.jpg [13] 펌글 우가가 21/09/25 13:16 9055 67
    445487
    중국의 공안제도 특징 [27] 펌글 감동브레이커 21/09/25 12:46 13728 61
    445486
    공부 열심히 해야하는 이유 [15] 펌글 롯데신라면 21/09/25 11:39 11716 76
    445485
    ‘아무 말 대잔치’ 화천대유 의혹 제기, 이 정도면 ‘미필적 고의’ [23] 갓라이크 21/09/25 11:24 4580 88
    445484
    케이지 탈출해서 강아지 와 놀고싶은 고양이. Gif [15] 골골햄스터~* 21/09/25 10:38 9708 74
    445483
    회사 여직원이 싸온 다이어트 식단 [23] 포기를모름 21/09/25 06:44 19012 88
    445482
    추미애 "조국 리스크? 그거 제게 주십시오. 제가 다 감당하겠습니다." [37] FM페미코리아 21/09/25 06:06 6298 177
    445481
    다양한 동물들 gif [65] 말랑한옴팡이 21/09/25 02:03 10843 123
    445480
    아빠와 아들의 엄마 촬영하기 [16] 펌글 눈물한스푼 21/09/25 01:30 14854 108
    445479
    댕댕이 미끄럼틀 [16] 치치와보리 21/09/25 01:16 14311 84
    445478
    체코 직장인 월급&한달 지출 [13] 펌글 3일 우가가 21/09/25 01:12 23969 89
    445477
    그것이 알고싶다에 나왔던 게임중독 어린이 [32] 펌글 감동브레이커 21/09/25 00:29 17731 93
    445476
    어? 빗자루가 어디갔지? [36] 아오리소라 21/09/25 00:25 10890 101
    445475
    부처님 오신날이 공휴일이 된 이유 [28] 펌글 감동브레이커 21/09/24 23:45 14558 110
    445474
    캐나다 천재견gif [13] 펌글 우가가 21/09/24 23:26 17507 85
    445473
    콘돔을 팔았다고 따지는 아줌마 + 이후 진행상황.jpg [56] 펌글 우가가 21/09/24 22:51 21505 96
    445472
    대만과 중국의 파인애플 싸움 [45] 펌글 우가가 21/09/24 22:25 15968 95
    445471
    고양이가 동네에서 괴롭힘 당함.jpg [11] 펌글 우가가 21/09/24 21:04 16452 100
    445470
    소련과 유튜브의 공통점.jpeg [17] 펌글 우가가 21/09/24 20:22 16983 90
    445469
    동성애 치료 받아본 썰 [26] 펌글 감동브레이커 21/09/24 19:46 16355 100
    445468
    첫차 샀습니다 [24] 5일 싼티아고 21/09/24 19:46 17729 106
    445467
    거울치료.jpg [11] Kerria 21/09/24 19:45 19916 97
    445466
    일본에서 유행짤 된 김연경 [13] 펌글 감동브레이커 21/09/24 19:36 17844 122
    [1] [2] [3] [4] [5] [6] [7] [8] [9] [10] [다음10개▶]
    단축키 운영진에게 바란다(삭제요청/제안) 운영게 게시판신청 자료창고 보류 개인정보취급방침 청소년보호정책 모바일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