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바일 오유 바로가기
http://m.todayhumor.co.kr
분류 게시판
베스트
  • 베스트오브베스트
  • 베스트
  • 오늘의베스트
  • 유머
  • 유머자료
  • 유머글
  • 이야기
  • 자유
  • 고민
  • 연애
  • 결혼생활
  • 좋은글
  • 자랑
  • 공포
  • 멘붕
  • 사이다
  • 군대
  • 밀리터리
  • 미스터리
  • 술한잔
  • 오늘있잖아요
  • 투표인증
  • 새해
  • 이슈
  • 시사
  • 시사아카이브
  • 사회면
  • 사건사고
  • 생활
  • 패션
  • 패션착샷
  • 아동패션착샷
  • 뷰티
  • 인테리어
  • DIY
  • 요리
  • 커피&차
  • 육아
  • 법률
  • 동물
  • 지식
  • 취업정보
  • 식물
  • 다이어트
  • 의료
  • 영어
  • 맛집
  • 추천사이트
  • 해외직구
  • 취미
  • 사진
  • 사진강좌
  • 카메라
  • 만화
  • 애니메이션
  • 포니
  • 자전거
  • 자동차
  • 여행
  • 바이크
  • 민물낚시
  • 바다낚시
  • 장난감
  • 그림판
  • 학술
  • 경제
  • 역사
  • 예술
  • 과학
  • 철학
  • 심리학
  • 방송연예
  • 연예
  • 음악
  • 음악찾기
  • 악기
  • 음향기기
  • 영화
  • 다큐멘터리
  • 국내드라마
  • 해외드라마
  • 예능
  • 팟케스트
  • 방송프로그램
  • 무한도전
  • 더지니어스
  • 개그콘서트
  • 런닝맨
  • 나가수
  • 디지털
  • 컴퓨터
  • 프로그래머
  • IT
  • 안티바이러스
  • 애플
  • 안드로이드
  • 스마트폰
  • 윈도우폰
  • 심비안
  • 스포츠
  • 스포츠
  • 축구
  • 야구
  • 농구
  • 바둑
  • 야구팀
  • 삼성
  • 두산
  • NC
  • 넥센
  • 한화
  • SK
  • 기아
  • 롯데
  • LG
  • KT
  • 메이저리그
  • 일본프로야구리그
  • 게임1
  • 플래시게임
  • 게임토론방
  • 엑스박스
  • 플레이스테이션
  • 닌텐도
  • 모바일게임
  • 게임2
  • 던전앤파이터
  • 마비노기
  • 마비노기영웅전
  • 하스스톤
  • 히어로즈오브더스톰
  • gta5
  • 디아블로
  • 디아블로2
  • 피파온라인2
  • 피파온라인3
  • 워크래프트
  • 월드오브워크래프트
  • 밀리언아서
  • 월드오브탱크
  • 블레이드앤소울
  • 검은사막
  • 스타크래프트
  • 스타크래프트2
  • 베틀필드3
  • 마인크래프트
  • 데이즈
  • 문명
  • 서든어택
  • 테라
  • 아이온
  • 심시티5
  • 프리스타일풋볼
  • 스페셜포스
  • 사이퍼즈
  • 도타2
  • 메이플스토리1
  • 메이플스토리2
  • 오버워치
  • 오버워치그룹모집
  • 포켓몬고
  • 파이널판타지14
  • 배틀그라운드
  • 기타
  • 종교
  • 단어장
  • 자료창고
  • 운영
  • 공지사항
  • 오유운영
  • 게시판신청
  • 보류
  • 임시게시판
  • 메르스
  • 세월호
  • 원전사고
  • 2016리오올림픽
  • 2018평창올림픽
  • 코로나19
  • 2020도쿄올림픽
  • 게시판찾기
  • 게시물ID : bestofbest_214585
    작성자 : 익명YmJnb
    추천 : 376
    조회수 : 84410
    IP : YmJnb (변조아이피)
    댓글 : 233개
    베오베 등록시간 : 2015/07/22 09:02:56
    원글작성시간 : 2015/07/21 09:36:23
    http://todayhumor.com/?bestofbest_214585 모바일
    바람피우지 마세요. 피운 사람은 평생 들키지 마세요. 고백도 하지 마세요
    옵션
    • 창작글
    베오베 철없는 아내 일본 스레 번역글을 읽다가
    날도 우중충한데 옛날 기억이 또 떠올라 답답한 마음에 글을 남겨봅니다.
     
    5년을 사귄 여자친구가 있었습니다.
    저 하나만 사랑하고 귀엽다는게 최고 매력이었고
    결혼까지 생각하고 사귀기 시작했습니다.
     
    문제는 원거리 연애였다는 점입니다.
    일년에 3-4번밖에 만나지 못했습니다.
    사귈때 대학 졸업까지 3년 남았으니 졸업하거든
    데리러 갈테니 기다려 달라고 그랬지요.
     
    원거리 연애는 힘들었지만, 그래도 서로 사랑했다고 잘 지냈다고 생각했습니다.
    그런데 2년쯤 지났을때, 울면서 연락이 왔습니다.
    너무 그리워서 외로워서, 인터넷에서 만난 남자랑 하루 잤는데 너무 죄책감이 들어서
    고백한다는 겁니다.
     
     
    세상에 그런 충격이 있을까요.
    화는 머리 끝까지 뻗치는데, 울면서 고백하는 여자한테 그럴수도 없고.
    알았다. 근데 솔직히 화가 많이 난다. 이해는 하지만 마음이 진정이 안된다 하고 끊었었습니다.
     
    며칠을 화가 났습니다.
    뭐 원거리 연애를 시작하게 만든게 저이기도 하고.
    너무 외로워서 그랬다는 이유를 납득해보려고도 했지만
    그 어떤 남자가 내 여자랑 몸을 섞었다는 상상을 하는 것 만으로도 소름끼치게 기분이 나쁘고 울화가 치밀었습니다.
     
     
    그 후, 약 1주일간 화를 삭히고.
    저는 일단 용서해보자고 마음을 먹고 다시는 그러지 말아라 하고 평소처럼 지냈습니다.
    그리고 그 후로도 2-3개월에 한번정도 만나는 원거리 연애가 지속됐죠.
    그 사건 후, 애정은 많이 떨어졌고, 결혼까지 생각했던 마음은 엉망이 됐습니다.
     
    하지만 용서할 수 있을거라고 생각했고, 맨 처음 결혼 전제로 사귀어달라고 한 제 말을 지켜보려고
    졸업후, 반년만에 여자 집 근처에 직장을 잡고 이사를 갔습니다.
     
    그 후, 약 일년간의 반 동거(일주일의 절반은 제 집에 있고 반은 자기 집에 있고) 생활을 지냈습니다.
    아마 그 사건 이후로 더는 바람피우거나 딴 남자를 만나거나 하진 않았을 겁니다.
     
     
    하지만 그날 이후로, 몇번이나 내 여자를 어떤 남자가 안고 있는 그 광경이 머리속에서 지워지지 않는겁니다.
    용서해야된다. 난 용서하기로 했어라면서 스스로에게 되뇌이고 세뇌하고.
    그 과정을 여자에겐 한번도 말한 적 없었습니다만. . 나날이 이 기억은 절 괴롭혔습니다.
     
     
    결국엔 헤어지기로 했습니다.
    물론 이것만이 모든 원인은 아닙니다.
    결혼은 그냥 남녀의 결합뿐이 아니고 양가 집안의 결합이기에, 부모님이나 주변환경도 문제가 좀 있었죠.
    하지만 제 의지만 있었으면 결혼을 관철시킬수는 있었을 겁니다.
     
     
    그래도.
    그 이미지가 머리속에서 지워지지를 않는겁니다.
     
     
    날 배신한 여자의 모습이.
     
     
    스스로 고백했는데도 이정도라면,
    현장을 목격했거나.사진이라도 봤으면 칼부림 나는것도 이해가 갈 것 같았습니다.
     
     
     
     
    헤어진지 3년 후.
    저는 지금의 아내와 결혼했습니다.
    아무문제 없이, 깨볶는 신혼살림차려서 잘 지냅니다.
    하지만, 전혀 상관없는 지금의 아내의 자는 모습을 보다가도 불현듯 그때 기억이 떠오릅니다.
     
    혹시라도.......
     
    라는 의심이.
     
     
    물론 제가 나쁩니다.
    순수한 사람을 괜히 의심하게 되는 제 자신이 싫습니다.
     
     
    그래서 여러가지로 화가 납니다.
    저에게 이런 기억을 남긴 전 여자친구에게.
     
    사실 전 여자친구가 바람피게 된 경위나 그 과정은 매우
    단순해서 어찌보면 용서할 수도 있었을지 모르는데
    제 마음이 좁았으려나요.
     
     
     
     
    뭐...
    이런저런 넋두리를 했습니다만
    하고 싶은말은 이거였습니다.
     
     
    바람피우는 분이 있다면, 평생 숨기고 사세요.
    사랑하니까 솔직하고 싶어서 고백하고 싶다구요? 하지 마세요.
    고백하면 당신 본인은 좀 편해지겠죠. 상대가 물렁하다면 아마 저처럼 용서도 해주긴 할겁니다.
    입으로는.
     
    하지만 그냥 평생 죄책감 안고 사세요. 그게 당신이 저지른 죄의 댓가입니다.
     
    난 차라리 그 고백을 듣고 싶지 않았습니다.
    몰랐으면 그냥 계속 행복하게 사랑하고 살았을 거에요.
    누군가가 나를 배신했다는 감정은 한 사람으로 끝나지 않습니다.
     
    아침부터 우중충한 글 써서 죄송합니다..

    이 게시물을 추천한 분들의 목록입니다.
    [1] 2015/07/21 09:41:46  1.218.***.100  구웅구웅  585423
    [2] 2015/07/21 10:15:55  182.225.***.42  내가글케좋아?  558739
    [3] 2015/07/21 10:41:51  60.71.***.19  肉  40828
    [4] 2015/07/21 11:49:10  1.244.***.4  날아라여징어  462439
    [5] 2015/07/21 12:56:27  59.29.***.229  블랙맘바  31525
    [6] 2015/07/21 13:50:32  175.192.***.192  보드카마티니  257428
    [7] 2015/07/21 14:49:00  61.32.***.100  삼모작  54042
    [8] 2015/07/21 17:41:33  175.112.***.12  뽀룹뽀룹  546772
    [9] 2015/07/22 03:20:46  180.228.***.19  나트륨5mg  561251
    [10] 2015/07/22 03:40:02  58.123.***.115  눈팅만합니다  584987
    푸르딩딩:추천수 3이상 댓글은 배경색이 바뀝니다.
    (단,비공감수가 추천수의 1/3 초과시 해당없음)

    죄송합니다. 댓글 작성은 회원만 가능합니다.

    번호 제 목 이름 날짜 조회 추천
    473662
    부산이 대단한 이유 [32] 펌글 3일 눈물한스푼 24/02/22 23:35 5531 50
    473661
    요즘 대학생 과제제출 근황 [13] 펌글 감동브레이커 24/02/22 23:27 4936 52
    473660
    신혼인데 하루종일 앱테크만 하는 아내 [19] jjkk08 24/02/22 23:12 5108 55
    473659
    현시각 인생 아작 예정된 사람 [20] [진진] 24/02/22 21:27 4461 69
    473658
    거울치료 당한 의사 [27] 갓라이크 24/02/22 21:01 3425 68
    473657
    대통년실 "쥴리 명품백 정보 공개 거부" [22] 9일 Link. 24/02/22 20:42 2560 62
    473656
    의대를 못간 아들에게 실망한 아버지 [10] 펌글 감동브레이커 24/02/22 19:11 4513 86
    473655
    저희 남편 좀 살려주세요 [53] 아뜰리에11 24/02/22 18:10 3838 85
    473654
    초인적인 이력의 여성분 [27] 해피쏭77 24/02/22 15:22 6159 90
    473653
    부산대병원 교수의 병원복귀 촉구 대자보 [18] 익명rHfem 24/02/22 13:37 6875 95
    473652
    대리기사가 차 긁었습니다 [11] 펌글 우가가 24/02/22 13:35 6178 85
    473651
    엄청 무섭게 나오는 '의사협회' 경고 [26] 13척의힘 24/02/22 11:40 5891 88/21
    473650
    주뎅이만 열면 전부 거짓말 [5] 6일 쌍파리 24/02/22 10:10 6728 96
    473649
    몇달전 귀농했다가 그만 흑화해버린 유튜버 근황 [24] 펌글 감동브레이커 24/02/22 08:16 6962 122
    473648
    쿠팡 노조 대낮부터 술판 기사 보도했던 조선 한경 근황 [17] 펌글 3일 한결 24/02/22 08:06 4229 110
    473647
    어른이 된다는 건 한솥 프리미엄 도시락을 먹게 되는 것 [23] 펌글 한결 24/02/22 00:23 8575 98
    473646
    “독도가 한국땅이란 증거 없다” 주장한 단체 소장이 독립기념관 이사 됐다 [16] 펌글 코피코피룸룸 24/02/21 23:29 4676 111
    473645
    공수처, '고발사주' 사건 尹대통령 입건 [10] L-카르니틴 24/02/21 22:30 3881 115
    473644
    ㅋㅋ 알바샠들 점령했네 [10] 다래삼촌 24/02/21 22:06 5469 104
    473643
    UDT에 덱스가 지원햇던 이유 [9] 펌글 감동브레이커 24/02/21 19:41 10253 92
    473642
    고양이가 날 안 좋아하는 논리적 이유 [13] 댓글캐리어 24/02/21 18:24 8045 96
    473641
    엄마들이 경이로워한다는 아기의 먹방 [17] 4일 Groovy 24/02/21 16:53 11361 103
    473640
    마약 먹고 엄마랑 이모 죽였는데 무죄 받은 19세 소년 [38] 웃음지뢰밭 24/02/21 16:49 9055 104
    473639
    어렸을때 나는 악마였다 [10] 펌글 감동브레이커 24/02/21 16:49 7476 87
    473638
    학교에서 우유녀로 유명했던 썰 [56] 펌글 감동브레이커 24/02/21 15:56 9542 103
    473637
    각 나라의 버려진 폐허들.jpg [23] 펌글 우가가 24/02/21 13:53 10292 93
    473636
    레전드 인사 갱신 [18] 펌글 감동브레이커 24/02/21 13:11 12772 118
    473635
    베트남썰 왕돈까스 집 근황 [10] 펌글 감동브레이커 24/02/21 13:07 11143 83
    473634
    수 많은 이승만 업적 중 하나 [15] 4일 갓라이크 24/02/21 12:53 5922 92
    473633
    여자친구의 쌍둥이 여동생 [22] 변비엔당근 24/02/21 10:37 14867 104
    [1] [2] [3] [4] [5] [6] [7] [8] [9] [10] [다음10개▶]
    단축키 운영진에게 바란다(삭제요청/제안) 운영게 게시판신청 자료창고 보류 개인정보취급방침 청소년보호정책 모바일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