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바일 오유 바로가기
http://m.todayhumor.co.kr
분류 게시판
베스트
  • 베스트오브베스트
  • 베스트
  • 오늘의베스트
  • 유머
  • 유머자료
  • 유머글
  • 이야기
  • 자유
  • 고민
  • 연애
  • 결혼생활
  • 좋은글
  • 자랑
  • 공포
  • 멘붕
  • 사이다
  • 군대
  • 밀리터리
  • 미스터리
  • 술한잔
  • 오늘있잖아요
  • 투표인증
  • 새해
  • 이슈
  • 시사
  • 시사아카이브
  • 사회면
  • 사건사고
  • 생활
  • 패션
  • 패션착샷
  • 아동패션착샷
  • 뷰티
  • 인테리어
  • DIY
  • 요리
  • 커피&차
  • 육아
  • 법률
  • 동물
  • 지식
  • 취업정보
  • 식물
  • 다이어트
  • 의료
  • 영어
  • 맛집
  • 추천사이트
  • 해외직구
  • 취미
  • 사진
  • 사진강좌
  • 카메라
  • 만화
  • 애니메이션
  • 포니
  • 자전거
  • 자동차
  • 여행
  • 바이크
  • 민물낚시
  • 바다낚시
  • 장난감
  • 그림판
  • 학술
  • 경제
  • 역사
  • 예술
  • 과학
  • 철학
  • 심리학
  • 방송연예
  • 연예
  • 음악
  • 음악찾기
  • 악기
  • 음향기기
  • 영화
  • 다큐멘터리
  • 국내드라마
  • 해외드라마
  • 예능
  • 팟케스트
  • 방송프로그램
  • 무한도전
  • 더지니어스
  • 개그콘서트
  • 런닝맨
  • 나가수
  • 디지털
  • 컴퓨터
  • 프로그래머
  • IT
  • 안티바이러스
  • 애플
  • 안드로이드
  • 스마트폰
  • 윈도우폰
  • 심비안
  • 스포츠
  • 스포츠
  • 축구
  • 야구
  • 농구
  • 바둑
  • 야구팀
  • 삼성
  • 두산
  • NC
  • 넥센
  • 한화
  • SK
  • 기아
  • 롯데
  • LG
  • KT
  • 메이저리그
  • 일본프로야구리그
  • 게임1
  • 플래시게임
  • 게임토론방
  • 엑스박스
  • 플레이스테이션
  • 닌텐도
  • 모바일게임
  • 게임2
  • 던전앤파이터
  • 마비노기
  • 마비노기영웅전
  • 하스스톤
  • 히어로즈오브더스톰
  • gta5
  • 디아블로
  • 디아블로2
  • 피파온라인2
  • 피파온라인3
  • 워크래프트
  • 월드오브워크래프트
  • 밀리언아서
  • 월드오브탱크
  • 블레이드앤소울
  • 검은사막
  • 스타크래프트
  • 스타크래프트2
  • 베틀필드3
  • 마인크래프트
  • 데이즈
  • 문명
  • 서든어택
  • 테라
  • 아이온
  • 심시티5
  • 프리스타일풋볼
  • 스페셜포스
  • 사이퍼즈
  • 도타2
  • 메이플스토리1
  • 메이플스토리2
  • 오버워치
  • 오버워치그룹모집
  • 포켓몬고
  • 파이널판타지14
  • 배틀그라운드
  • 기타
  • 종교
  • 단어장
  • 자료창고
  • 운영
  • 공지사항
  • 오유운영
  • 게시판신청
  • 보류
  • 임시게시판
  • 메르스
  • 세월호
  • 원전사고
  • 2016리오올림픽
  • 2018평창올림픽
  • 코로나19
  • 2020도쿄올림픽
  • 게시판찾기
  • 게시물ID : bestofbest_210501
    작성자 : 글쟁이입니다 (가입일자:2015-02-13 방문횟수:161)
    추천 : 1197
    조회수 : 896741
    IP : 1.250.***.252
    댓글 : 218개
    베오베 등록시간 : 2015/06/11 15:24:52
    원글작성시간 : 2015/06/11 14:47:51
    http://todayhumor.com/?bestofbest_210501 모바일
    (스압)만화책을 찢긴 딸을 서울코믹월드에 데려간 아빠 마크씨.JPG
    앞의내용 : 김명희씨는 호주에서 온남자 마크씨와 결혼해서 예쁜 가족을 만들었다.

    첫째딸 예원이는 명희씨가 21살에 낳은 딸이다, 아빠없이자란 예원이에게 자상한 아빠가 된 마크씨

    그렇게 6년의 시간이흐르고 사춘기 소녀가된예원이 

    그러던 어느날 예원이에게 날벼락이 떨어진다. 

    1.JPG

    2.JPG

    3.JPG

    4.JPG

    5.JPG

    6.JPG

    7.JPG

    8.JPG

    9.JPG

    10.JPG

    11.JPG

    나레이션 : 명희씨가 단단히 벼르던 차에 딱걸린 상황이다.

    12(나레).JPG

    13.JPG

    14.JPG

    15.JPG

    나레이션 : 엄마의 심정을 이해못하는건 아니지만 쉽게 대답할수없는 상황이다. 

    16.JPG

    17.JPG

    18.JPG

    19.JPG

    20.JPG

    21(나레).JPG

    나레이션 : 기선을 제압해보려는 명희씨 예원이의 기세도 만만치않다.

    22.JPG

    23.JPG

    24.JPG

    25.JPG

    26.JPG

    27.JPG

    28.JPG

    나레이션 : 체육전공자답게 명희씨는 다정다감 살가운 엄마라기보다는 호락호락하지않은 당찬엄마다.

    29(나레).JPG

    나레이션: 아끼던 만화책이 찢기는 슬픔에 예원이는 눈물이 나오는걸 애써 참는다.

    30.JPG

    31.JPG

    32.JPG

    33.JPG

    34.JPG

    나레이션 : 만화책을 품에앉고 예원이는 만화책과 눈물의 작별식을 한다,

    13살에 마주한 부조리한 상황, 예원이는 이제 더이상 엄마하고 대화하고싶지가 않다. 

    35(나레).JPG

    36.JPG

    엄마의 입장

    37.JPG

    38.JPG

    39.JPG

    40.JPG

    41.JPG

    42.JPG

    43.JPG

    44.JPG

    45.JPG

    46.JPG

    그리고 그날 저녁 집에 돌아온 아빠 마크

    47.JPG

    48.JPG

    49.JPG

    50.JPG

    51.JPG

    52.JPG

    53.JPG

    54.JPG

    55.JPG

    56.JPG

    57.JPG

    58.JPG

    59(나레).JPG

    엄지손가락을 들어올리는 예원이의 모습에 마음에 더 아픈 마크씨 

    60.JPG

    61.JPG

    62.JPG

    63.JPG

    64.JPG

    65.JPG

    66(나레).JPG

    나레이션 : 아이들 앞에서는 절대 큰소리를 내지 않는다는게 마크씨가 가지고있는 원칙이다.

    67.JPG

    68.JPG

    69.JPG

    70.JPG

    71.JPG

    72.JPG

    73.JPG

    74.JPG

    75.JPG

    76.JPG

    77.JPG

    78.JPG

    79.JPG

    80.JPG

    81.JPG

    82.JPG

    83.JPG

    84(나레).JPG

    85.JPG

    나레이션 : 상처가 많은 명희씨는 마크씨를 통해 어떻게 살아가는지를 조금씩 배워가는 중이다. 

    다음날

    86.JPG

    87.JPG

    88.JPG

    89.JPG

    아빠바라기인 지아과 제니아를 어렵게 때어놓고 

    예원이 방으로 들어가는 마크씨 

    90.JPG

    91.JPG

    92.JPG

    93.JPG

    94.JPG

    95.JPG

    96.JPG

    97.JPG

    98.JPG

    99.JPG

    나레이션 : 언제부턴가 예원이는 아빠가 수호천사라는 생각을했다. 

    100(나레).JPG

    101.JPG

    102.JPG

    103(나레).JPG

    나레이션 : 누가봐도 눈길을끄는 다정한 부녀의 모습

    마크라는 아빠, 어딜갈때면 늘 손을 꼭잡아주는 아빠가 생겨서 예원이는 행복했다, 

    그리고 오늘도 어김없이 

    104.JPG

    105.JPG

    106.JPG

    예원이를 만화책 파티(서울코믹월드)에 데려온 마크씨 

    107.JPG

    108(나레).JPG

    여기올때까지 한마디도 귀뜸을 해주지않아 더 놀라고 기쁜 예원이 

    109.JPG

    110.JPG

    111.JPG

    112(나레).JPG

    113.JPG

    코믹월드에 온게 꿈이 아니냐는 예원이의 말에 귀엽게 뺨을 때리는 마크씨 

    114.JPG

    나레이션 : 엄마가 일하러가고 할머니도 식당에서 바빴던 다섯살 무렵, 예원이는 만화를 처음접했다, 

    그때는 글씨를 알지못해 내용은 잘알지못했지만 허전한 마음을 만화를 통해 달랬던게 예원이가 만화에 빠지게된 계기였다.

    115(나레).JPG

    116.JPG

    117.JPG

    118.JPG

    119.JPG

    120.JPG

    121.JPG

    122(나레).JPG

    흥분한 마음에 심장도 빨리뛰고, 열도 나고 손까지 떨리는 예원이 

    123.JPG

    124.JPG

    125.JPG

    126.JPG

    아빠덕분에 만화작가와 악수까지한 예원이 

    127.JPG

    128.JPG

    129.JPG

    130.JPG

    131.JPG

    132.JPG

    회장을 나와 은혼(긴토키, 히지카타), 시유등 코스튬플레이어들과 사진을 찍는 예원이와 마크씨
    (코스팀의 신상보호를 위해 올리진 않았습니다.)

    133.JPG

    나레이션 : 마크씨가 선물한 또다른 세상에서 예원이는 마음껏 행복해했다,

    어제의 절망은 기억속에서 말끔히 사라졌다. 

    134.JPG

    135.JPG

    136.JPG

    137.JPG

    138.JPG

    139.JPG

    140.JPG

    141.JPG

    142.JPG

    143.JPG

    144.JPG

    145.JPG

    146.JPG

    147.JPG

    나레이션 : 지난밤 마크씨 말대로 13살 소녀의 마음은 아무도 모른다, 다만 복잡할뿐이다. 


    출처 KBS 인간극장 2015년 6월 10일 방송 - 우리 아빠 마크 3부
    (영상을 녹화해서 캡쳐한 내용입니다.)
    글쟁이입니다의 꼬릿말입니다
    글쟁이(지망생)입니다.

    이 게시물을 추천한 분들의 목록입니다.
    [1] 2015/06/11 14:50:32  220.90.***.77  東條希  174363
    [2] 2015/06/11 14:52:24  1.234.***.4  린파나결혼해  613115
    [3] 2015/06/11 14:53:04  121.125.***.129  스룩이상  564436
    [4] 2015/06/11 14:55:31  175.125.***.216  진해거담제  126635
    [5] 2015/06/11 14:56:24  59.23.***.127  소고기갈비  555602
    [6] 2015/06/11 14:57:49  218.144.***.111  아휴..  497099
    [7] 2015/06/11 14:59:27  220.121.***.199  태순이  353474
    [8] 2015/06/11 14:59:47  114.201.***.140  Akemihomura  347264
    [9] 2015/06/11 15:01:52  112.165.***.176  브리또띠아  344147
    [10] 2015/06/11 15:02:00  14.40.***.89  박병현  621930
    푸르딩딩:추천수 3이상 댓글은 배경색이 바뀝니다.
    (단,비공감수가 추천수의 1/3 초과시 해당없음)

    죄송합니다. 댓글 작성은 회원만 가능합니다.

    번호 제 목 이름 날짜 조회 추천
    445432
    다친 여우를 치료해줬더니...gif [29] 골골햄스터~* 21/09/24 04:47 7677 53
    445431
    딸이 진짜로 배운 것.jpg [6] 펌글 우가가 21/09/24 02:33 7916 52
    445430
    알약을 설치하기 싫었던 회사원 [15] 8일 아오리소라 21/09/24 01:27 12744 60
    445429
    외국인들이 발음하기 어려운 단어 [3] 펌글 우가가 21/09/24 01:27 8979 54
    445428
    느와르 영화의 교과서와도 같은 오프닝 장면.jpg [9] 펌글 침팬지대장 21/09/24 00:50 8672 70
    445427
    보름달빵에 관한 어린시절.jpg [19] 펌글 우가가 21/09/24 00:47 7860 64
    445426
    스케쥴이취소됬을때 아이돌현실반응 (feat.칼퇴) [1] 3일 유튜브래카 21/09/24 00:41 12044 57
    445425
    한국의 놀라운 성 문화 [13] 펌글 감동브레이커 21/09/23 23:29 18887 72
    445424
    싱글벙글 추석 아이패드 대참사.jpg [8] 펌글 우가가 21/09/23 23:29 13173 65
    445423
    <조선일보, 국민의힘, 토건세력에 감사드립니다> 이재명후보 페이스북 [14] 가가멜의사랑 21/09/23 22:37 5164 81
    445422
    산에서 통행인들을 삥뜯는 산적들 [25] 펌글 감동브레이커 21/09/23 22:23 11378 68
    445421
    우리나라 인터넷 속도 최신근황 [18] 펌글 감동브레이커 21/09/23 22:14 11047 87
    445420
    "오...!방금 우리 쩔지 않았음??" [12] 펌글 감동브레이커 21/09/23 22:14 9745 75
    445419
    여수에 있는 눈물과 한이 서린 터널 [16] 펌글 눈물한스푼 21/09/23 21:55 10475 80
    445418
    우민화 성공사례 [29] 펌글 결마로 21/09/23 21:39 12740 75
    445417
    월 1,050원 때문에 4인 가족이 허리가 휜다 [15] 갓라이크 21/09/23 21:31 12026 80
    445416
    러시아 대학교 근황 JPG [14] 펌글 우가가 21/09/23 21:28 17466 81
    445415
    영화와 현실 [25] 펌글 감동브레이커 21/09/23 21:26 11488 71
    445414
    일주일 결근했다고 사무실이 파괴되는게 정상임????ㅠㅠㅠㅠㅠㅠㅠㅠ [15] 쿸쿠보틀 21/09/23 21:09 16132 73
    445413
    재난지원금 근황 [18] 펌글 감동브레이커 21/09/23 21:06 14363 77
    445412
    사진찍을때마다 요상해지는 고양이 [17] 펌글 공포는없다 21/09/23 21:02 11946 72
    445411
    국민의힘, 이제 BTS 아미에 아작 나는 일만 남았네... [39] 반백백마법사 21/09/23 20:54 8389 107
    445410
    명절 역대급 사건 터졌음 [10] 펌글 감동브레이커 21/09/23 20:51 12246 87
    445409
    킥보드 추돌사건 [27] 펌글 감동브레이커 21/09/23 20:47 11871 83
    445408
    "우리 애들이 당신네 애들한테 맞아서 다쳤어욧" [25] 펌글 감동브레이커 21/09/23 20:30 12378 79
    445407
    착해빠진 알바와 개같은 점주놈 [32] 도촬아재디키 21/09/23 19:22 13973 81
    445406
    눈이 안 보이는 아내와 살다가 이혼까지 결심하게 되는 썰 [36] 펌글 눈물한스푼 21/09/23 18:18 12781 108
    445405
    결계인가 gif [60] 말랑한옴팡이 21/09/23 18:06 14725 103
    445404
    블랙핑크 리사 솔로곡 태국 파트 태국 반응 [33] 펌글 우가가 21/09/23 16:48 19346 89
    445403
    웃음벨된 카카오 블라인드 [46] 펌글 우가가 21/09/23 16:47 18927 87
    [1] [2] [3] [4] [5] [6] [7] [8] [9] [10] [다음10개▶]
    단축키 운영진에게 바란다(삭제요청/제안) 운영게 게시판신청 자료창고 보류 개인정보취급방침 청소년보호정책 모바일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