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바일 오유 바로가기
http://m.todayhumor.co.kr
분류 게시판
베스트
  • 베스트오브베스트
  • 베스트
  • 오늘의베스트
  • 유머
  • 유머자료
  • 유머글
  • 이야기
  • 자유
  • 고민
  • 연애
  • 결혼생활
  • 좋은글
  • 자랑
  • 공포
  • 멘붕
  • 사이다
  • 군대
  • 밀리터리
  • 미스터리
  • 술한잔
  • 오늘있잖아요
  • 투표인증
  • 새해
  • 이슈
  • 시사
  • 시사아카이브
  • 사회면
  • 사건사고
  • 생활
  • 패션
  • 패션착샷
  • 아동패션착샷
  • 뷰티
  • 인테리어
  • DIY
  • 요리
  • 커피&차
  • 육아
  • 법률
  • 동물
  • 지식
  • 취업정보
  • 식물
  • 다이어트
  • 의료
  • 영어
  • 맛집
  • 추천사이트
  • 해외직구
  • 취미
  • 사진
  • 사진강좌
  • 카메라
  • 만화
  • 애니메이션
  • 포니
  • 자전거
  • 자동차
  • 여행
  • 바이크
  • 민물낚시
  • 바다낚시
  • 장난감
  • 그림판
  • 학술
  • 경제
  • 역사
  • 예술
  • 과학
  • 철학
  • 심리학
  • 방송연예
  • 연예
  • 음악
  • 음악찾기
  • 악기
  • 음향기기
  • 영화
  • 다큐멘터리
  • 국내드라마
  • 해외드라마
  • 예능
  • 팟케스트
  • 방송프로그램
  • 무한도전
  • 더지니어스
  • 개그콘서트
  • 런닝맨
  • 나가수
  • 디지털
  • 컴퓨터
  • 프로그래머
  • IT
  • 안티바이러스
  • 애플
  • 안드로이드
  • 스마트폰
  • 윈도우폰
  • 심비안
  • 스포츠
  • 스포츠
  • 축구
  • 야구
  • 농구
  • 바둑
  • 야구팀
  • 삼성
  • 두산
  • NC
  • 넥센
  • 한화
  • SK
  • 기아
  • 롯데
  • LG
  • KT
  • 메이저리그
  • 일본프로야구리그
  • 게임1
  • 플래시게임
  • 게임토론방
  • 엑스박스
  • 플레이스테이션
  • 닌텐도
  • 모바일게임
  • 게임2
  • 던전앤파이터
  • 마비노기
  • 마비노기영웅전
  • 하스스톤
  • 히어로즈오브더스톰
  • gta5
  • 디아블로
  • 디아블로2
  • 피파온라인2
  • 피파온라인3
  • 워크래프트
  • 월드오브워크래프트
  • 밀리언아서
  • 월드오브탱크
  • 블레이드앤소울
  • 검은사막
  • 스타크래프트
  • 스타크래프트2
  • 베틀필드3
  • 마인크래프트
  • 데이즈
  • 문명
  • 서든어택
  • 테라
  • 아이온
  • 심시티5
  • 프리스타일풋볼
  • 스페셜포스
  • 사이퍼즈
  • 도타2
  • 메이플스토리1
  • 메이플스토리2
  • 오버워치
  • 오버워치그룹모집
  • 포켓몬고
  • 파이널판타지14
  • 배틀그라운드
  • 기타
  • 종교
  • 단어장
  • 자료창고
  • 운영
  • 공지사항
  • 오유운영
  • 게시판신청
  • 보류
  • 임시게시판
  • 메르스
  • 세월호
  • 원전사고
  • 2016리오올림픽
  • 2018평창올림픽
  • 게시판찾기
  • 게시물ID : bestofbest_187198
    작성자 : 마배욳 (가입일자:2014-11-05 방문횟수:291)
    추천 : 327
    조회수 : 33762
    IP : 112.171.***.11
    댓글 : 16개
    베오베 등록시간 : 2014/11/24 02:04:40
    원글작성시간 : 2014/11/22 09:06:03
    http://todayhumor.com/?bestofbest_187198 모바일
    [븅신사바]실화 괴담 - 집보러 갔던 날
    옵션
    • 본인삭제금지


    나는 고향이 울산이고 대학때문에 서울로 올라오게 된 케이스임.

    1학년 1학기에는 기숙사에서 지냈지만, 기숙사 통금 등에 갑갑함을 느껴서

    결국 학교 앞에서 자취를 하기로 결정했음. 

    문제는 방값이 만만치 않다는 것이었는데, 주위 지인들의 이야기를 들어본 결과

    학교 바로 앞 말고, 10분 ~ 15분 정도 걸어가면 주위도 조용하고 월세도 10~15만원 정도 저렴한 방들이 있다는것을 알게 되었음.

    그래서 학교 앞 부동산 말고, 친구가 추천해준 지역의 동네 부동산으로 향했음.


    그날은 오전 강의만 있는 날이었기 때문에,

    오전강의가 끝나고 방을 보러가겠다고 부동산에 연락을 해두었고 아주머니도 그러시라고 했음.

    부동산에 도착해서 원하는 가격대의 방을 이야기하고 

    아주머니의 경차를 타고 방을 둘러보기 시작함. 


    총 5개 정도의 방을 보기로 했는데, 5개의 방을 다 보았지만 마음에 드는 방이 없었음.

    대부분이 공과금이나 기타 비용이 생각보다 너무 많이 나왔기 때문임.


    그렇게 다시 부동산으로 돌아갈까 했는데,

    아주머니가 잠깐만 기다리라며 어딘가에 전화를 거셨음.

    그리고는

    "네~ 네~ 거기 방, 조만간에 뺄거라 그랬죠?"

    "그럼 지금 학생 한명이랑 보러갈께요."

    "아~ 잘됐네요."

    등등의 이야기를 하다 전화를 끊으시고는  

    생각해보니 마침 좋은 방이 있는데, 거기 거주하는 학생이 조만간 이사간다고

    했던게 생각났다고 거기 방을 보라고 하셨음.


    얘기를 들어보니 공과금, 전기세, 가스비 등등이 매우 저렴했고

    위치도 괜찮았음. 그래서 나는 당연히 좋다고 얘기 드렸고 아주머니는 분명 맘에 들거라며

    운전을 시작하셨음.


    그렇게 도착한 방은 반지하였는데 (반지하라는 사실은 알고 있었음)

    출입문이 조금 허술한걸 제외하고는 건물 내부는 매우 깔끔했음. 방도 3개였고.

    다른 방에 비해서 크기도 꽤 큰 곳이었음.  아주 예전에는 3식구가 살기도 했다고 했음.

    근데도 좀 오래된 건물이고 외진 곳이라 가격이 아주 싸다고 하셨음.



    아주머니가 현관 비밀번호를 누르고 들어가셨는데,

    마침 방 안에는 이사짐이 꽤 포장되어 있었고

    이 방에서 살던 학생처럼 보이던 내 또래 남자가 이사 박스를 정리 중이었음.


    "학생, 집에 있었네."
    아주머니가 인사를 건네셨고

    "아, 네. 몸이 좀 안좋아서요."
    라고 학생이 대답했음.

    집주인은 그렇게 대답하고 안쪽으로 들어오라는 손동작을 했음.

    "여기 계약할건 아니고 그냥 잠깐 들린거에요."
    아주머니는 그렇게 대답하시고는,

    화장실 문도 열어보고 창문도 다 열어보고,
    현관문도 끝까지 열어보라며 나한테 얘기 하셨음.

    "이런거 잔고장 있는건, 이사오기 전에 확인을 해야 말썽이 없어요."

    그래서 나는 창문, 화장실 문, 현관 문 다 끝까지 열었음.

    "환기 잘되나 확인도 좀 해봐야 겠네."
    아주머니는 그러시면서 잠깐 열어놓자고 하셨음.

    그리고는 아주머니는 나한테 공과금 설명을 다시 천천히 해주셨음.

    나는 아까 들어서 알고있다고 했고,
    아주머니는 이런거 헷갈려하는 학생이 많다고 확실히 해야 된다고 했음.

    그때 집주인 학생이 
    "마실거라도 좀 드릴까요." 라며 얘기를 꺼냈고.

    아주머니가

    "그 공과금이 확실히 맞는지 모르겠네. ㅇㅇ학생(내 이름)이랑 그거 확인 좀 해볼게요. 잠시만요."
    라고 얘기 했고, 그러면서 내 등쪽을 밀면서 문밖으로 나갔음.

    집주인 학생은 말없이 냉장고를 계속 뒤지고 있었음.



    그리고 집 밖으로 나오는데, 내 등에 올린 아주머니 손이 계속 떨리고 있었음.
    현관문을 나서자마자 아주머니는 내 손을 잡고 얼른 차에 태우고
    문을 잠그고 시동을 걸었음.

    나도 그제서야 뭔가 잘못됐다는 생각이 번쩍 들었음.

    집주인이라는 사람은 몸이 좀 안좋다고는 했지만, 
    마스크를 쓰고 있었고 다 포장된 이사짐을 계속 만지는 듯한 행동을 하면서
    자꾸 정면을 보여주지 않았음.

    차 시동이 걸리고 출발했고,
    큰 도로에 차가 나오자 마자. 

    아주머니는 경찰서에 신고를 하셨고,
    한 시간 정도 뒤에 연락이 왔음.

    원래 집주인인 학생이 학교 간 사이에 도둑이 든거라고.
    그런데 마침 그때 나랑 아주머니가 방문했던 것.

    우리 둘은 다시 부동산으로 돌아올때까지
    머리가 멍하고, 정말 무서웠음.

    부동산에 도착하고 나서,
    아주머니가 같이 따듯한 거라도 먹자고 하셨고
    나도 그러자고 했음. 혼자서 있기 싫어고 몸에 오한이 느껴져서 그랬음.

    같이 밥을 먹으면서 내가 아주머니한테 어떻게 알았냐고 물어보니까

    "그 건물은 여자전용 원룸이야 학생."



    아주머니는 애초에 통화할때도, 아마 집주인이 없을거라는 통화를 했다고 함.
    그래서 문을 열고 들어갔을때 누가 있는걸 보고
    남자친구나, 오빠인가 생각을 했지만 행동도 너무 어색했다는 것.

    혼자였으면 바로 도망을 가려고 했지만,
    내가 있어서 차마 그러지는 못했다고 하셨음. 

    그리고 현관문,창문 이런걸 다 열어 놓으면
    해꼬지 못할거라는 생각에 일부러 활짝 열어 놓으라고 하신 것.




    나중에 듣기로는 마스크랑, 모자 때문에 범인이 잡히지는 못했고,
    나는 다시 기숙사에 들어가기로 했음.




    물론 다른 동네에 방을 얻을수도 있었겠지만,
    도저히 엄두가 나지 않았음.

    도둑이랑 같은 공간에 있었다는 자체도 정말 무서웠지만
    무엇보다 무서웠던 건,

    나랑 아주머니가 차에 탑승하고 시동을 거는 동안
    원룸 건물 모퉁이에서 우리가 타고 있는 차를 몰래 지켜보던 그 사람의 모습이 
    기억에서 지워지지 않았기 때문임.


















    작가의 한마디 : 정확히는 제 실화가 아니고, 같은 학교에서 들은 실화입니다.
    다만 마지막 부분은 조금 각생이 들어갔네요. 

    [ 아직 잊지 않았습니다.]
    [공포 게시판은 공포공포해. 공포와 스릴이 넘치는 공포게시판으로 오세요]
     

    이 게시물을 추천한 분들의 목록입니다.
    [1] 2014/11/22 09:16:16  203.226.***.81  Vero  497509
    [2] 2014/11/22 09:22:34  223.62.***.127  아홉쑤  48307
    [3] 2014/11/22 09:45:38  121.137.***.143  재밌는인생  256507
    [4] 2014/11/22 10:12:55  121.166.***.228  mamamoo  349498
    [5] 2014/11/22 10:21:31  59.17.***.141  모냐카  241745
    [6] 2014/11/22 10:38:39  42.82.***.80  봄나들이  360449
    [7] 2014/11/22 10:41:05  121.128.***.48  코알리  195446
    [8] 2014/11/22 10:45:22  119.194.***.29  김베시  137930
    [9] 2014/11/22 10:53:23  91.65.***.144  최와  168142
    [10] 2014/11/22 11:03:20  121.125.***.13  mediocreP  108173
    푸르딩딩:추천수 3이상 댓글은 배경색이 바뀝니다.
    (단,비공감수가 추천수의 1/3 초과시 해당없음)

    죄송합니다. 댓글 작성은 회원만 가능합니다.

    번호 제 목 이름 날짜 조회 추천
    414020
    루왁커피 정품 인증 [23] 펌글 감동브레이커 19/08/11 11:37 44373 164
    414019
    붕어를 구해준 일본인.jpg [23] 펌글 허우적대는人 19/08/11 11:20 44192 160
    414018
    그림도용했다가 걸린 루리웹 유게이 [22] 펌글 허우적대는人 19/08/11 09:37 35746 168
    414017
    낚시대 비싼거 쓰는 이유 [64] 펌글 감동브레이커 19/08/11 09:37 49134 149
    414016
    소방관이 방을 깨끗이 청소하는 이유 [24] 펌글 감동브레이커 19/08/11 09:36 34535 206
    414015
    다마스커스 헌팅나이프 만들었습니다 [24] 창작글외부펌금지 단풍도검 19/08/11 09:34 27861 124
    414014
    시민의식의 표현 방법.jpg [77] 펌글 인생이GTA 19/08/11 09:16 41949 133
    414013
    여우를 키워야 하는 이유 .gif [42] 펌글 허우적대는人 19/08/11 06:59 39902 163
    414012
    어떤 편의점의 알바가 자주 바뀌는 이유 [53] 펌글 베스트게시판 19/08/11 04:17 47418 133
    414011
    한국은 매우 강한 나라입니다 [47] 펌글 허우적대는人 19/08/11 03:49 40806 157
    414010
    이 세상에 버려진 집들.jpg [20] 펌글 라바나 19/08/11 03:29 44614 115
    414009
    걸그룹 리더가 짊어져야할 무게 [22] 펌글 4일 감동브레이커 19/08/11 01:02 57408 119
    414008
    휴가철 계곡 자릿세 집중 단속 그 후 [50] 펌글 눈물한스푼 19/08/11 00:41 55523 142
    414007
    2000년의 난제를 해결한 멕시코의 대학원생 [49] 펌글 푸키몬러 19/08/11 00:20 43380 178
    414006
    평범한 일상 만화- ISLAND III [56] 창작글 3일 긩긩이 19/08/11 00:18 20399 119
    414005
    계곡 수심 클라스 [70] 웃기는게목적 19/08/10 23:42 60866 145
    414004
    거리 조절이 중요한 이유 [19] 펌글 눈물한스푼 19/08/10 23:36 38201 131
    414003
    공을 눈으로 잘보고 쳐야지 [19] 펌글 5일 눈물한스푼 19/08/10 22:33 33884 137
    414002
    영화 [김복동] 보고왔습니다! 제가 잔인하게 스포하겠습니다 [18] 설비관리 19/08/10 22:31 26668 124
    414001
    위안부 소녀상 탄생 비하인드 스토리 [21] 펌글 감동브레이커 19/08/10 22:30 16658 189
    414000
    트와이스팬들이 현타 씨게온 이유.jpg [103] 4일 라면은찐 19/08/10 22:14 55907 142
    413999
    츤데레 아내 5 [13] 이루수 19/08/10 22:02 31467 122
    413998
    한국인이 추천하지 않는 한국음식 [80] 그루터기2 19/08/10 21:00 49802 133
    413997
    회사 다니면 살찌는 이유 [13] 펌글 4일 톡쏘는라임 19/08/10 20:39 53408 111
    413996
    저희 모텔에서는 파란색 캔맥주를 제공하지 않습니다 [24] 펌글 3일 베스트게시판 19/08/10 19:39 57412 114
    413995
    요새도 이런거 하면 보내줍니까? [12] 나오코 19/08/10 19:20 26914 110
    413994
    오유에서 본 글 중 가장 가슴깊이 남는 글 [19] 뒷북일까나 19/08/10 19:18 24962 176
    413993
    공항에서 수강신청 [13] 펌글 감동브레이커 19/08/10 19:17 38963 116
    413992
    진이야 받아써라 [30] 펌글 4일 눈물한스푼 19/08/10 17:40 35295 129
    413991
    도로 위에 화살표 표시 그리기 [22] 치치와보리 19/08/10 17:39 30413 121
    [◀이전10개]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다음10개▶]
    단축키 운영진에게 바란다(삭제요청/제안) 운영게 게시판신청 자료창고 보류 개인정보취급방침 청소년보호정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