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바일 오유 바로가기
http://m.todayhumor.co.kr
분류 게시판
베스트
  • 베스트오브베스트
  • 베스트
  • 오늘의베스트
  • 유머
  • 유머자료
  • 유머글
  • 이야기
  • 자유
  • 고민
  • 연애
  • 결혼생활
  • 좋은글
  • 자랑
  • 공포
  • 멘붕
  • 사이다
  • 군대
  • 밀리터리
  • 미스터리
  • 술한잔
  • 오늘있잖아요
  • 투표인증
  • 새해
  • 이슈
  • 시사
  • 시사아카이브
  • 사회면
  • 사건사고
  • 생활
  • 패션
  • 패션착샷
  • 아동패션착샷
  • 뷰티
  • 인테리어
  • DIY
  • 요리
  • 커피&차
  • 육아
  • 법률
  • 동물
  • 지식
  • 취업정보
  • 식물
  • 다이어트
  • 의료
  • 영어
  • 맛집
  • 추천사이트
  • 해외직구
  • 취미
  • 사진
  • 사진강좌
  • 카메라
  • 만화
  • 애니메이션
  • 포니
  • 자전거
  • 자동차
  • 여행
  • 바이크
  • 민물낚시
  • 바다낚시
  • 장난감
  • 그림판
  • 학술
  • 경제
  • 역사
  • 예술
  • 과학
  • 철학
  • 심리학
  • 방송연예
  • 연예
  • 음악
  • 음악찾기
  • 악기
  • 음향기기
  • 영화
  • 다큐멘터리
  • 국내드라마
  • 해외드라마
  • 예능
  • 팟케스트
  • 방송프로그램
  • 무한도전
  • 더지니어스
  • 개그콘서트
  • 런닝맨
  • 나가수
  • 디지털
  • 컴퓨터
  • 프로그래머
  • IT
  • 안티바이러스
  • 애플
  • 안드로이드
  • 스마트폰
  • 윈도우폰
  • 심비안
  • 스포츠
  • 스포츠
  • 축구
  • 야구
  • 농구
  • 바둑
  • 야구팀
  • 삼성
  • 두산
  • NC
  • 넥센
  • 한화
  • SK
  • 기아
  • 롯데
  • LG
  • KT
  • 메이저리그
  • 일본프로야구리그
  • 게임1
  • 플래시게임
  • 게임토론방
  • 엑스박스
  • 플레이스테이션
  • 닌텐도
  • 모바일게임
  • 게임2
  • 던전앤파이터
  • 마비노기
  • 마비노기영웅전
  • 하스스톤
  • 히어로즈오브더스톰
  • gta5
  • 디아블로
  • 디아블로2
  • 피파온라인2
  • 피파온라인3
  • 워크래프트
  • 월드오브워크래프트
  • 밀리언아서
  • 월드오브탱크
  • 블레이드앤소울
  • 검은사막
  • 스타크래프트
  • 스타크래프트2
  • 베틀필드3
  • 마인크래프트
  • 데이즈
  • 문명
  • 서든어택
  • 테라
  • 아이온
  • 심시티5
  • 프리스타일풋볼
  • 스페셜포스
  • 사이퍼즈
  • 도타2
  • 메이플스토리1
  • 메이플스토리2
  • 오버워치
  • 오버워치그룹모집
  • 포켓몬고
  • 파이널판타지14
  • 배틀그라운드
  • 기타
  • 종교
  • 단어장
  • 자료창고
  • 운영
  • 공지사항
  • 오유운영
  • 게시판신청
  • 보류
  • 임시게시판
  • 메르스
  • 세월호
  • 원전사고
  • 2016리오올림픽
  • 2018평창올림픽
  • 게시판찾기
  • 게시물ID : bestofbest_181080
    작성자 : 본좌의게임 (가입일자:2014-04-08 방문횟수:1644)
    추천 : 375
    조회수 : 87860
    IP : 112.153.***.34
    댓글 : 52개
    베오베 등록시간 : 2014/10/07 01:10:21
    원글작성시간 : 2014/10/06 20:42:06
    http://todayhumor.com/?bestofbest_181080 모바일
    19금) 아내가 아닌 여자
    며칠전에 겪은 일입니다.

    큰 아이를 재우고 그 옆에서 잠이 들었습니다.
    아내는 둘째 아이와 함께
    침대에서 잠을 잡니다.
    그날은 둘째가 낮잠을 많이 잤는지
    잘 생각을 안하라구요.
     
    옅은 잠이 들었다가
    안방욕실에서 아내가 샤워하는 소리를 들었습니다.
    '아... 오늘은 모처럼 아내와 잠자리를 할수 있겠구나'
    하는 생각에 살짝 흥분이 됐습니다.

    그때 둘째아이가 보채는 소리가 들렸습니다.
    아마 잠이 들었다가 제엄마가 없다는걸
    눈치채고 칭얼거리는 것 같았지요.
    내가 옆으로 가서 아이를 달래주어야 하나?
    하는 생각이 들었지만 몸은 점점 무겁게
    잠으로 빠져들었지요...

    그러다 둘째아이도 그대로 잠이 들었는지
    주변이 조용해졌습니다.
    그때 제 자세는 큰 아이를 등지고
    옆으로 베개를 베고 누워있는  모습이었습니다.

    얼마간 시간이 흐르고
    아내가 샤워를 마치고 욕실 밖으로 나오는
    소리가 들렸습니다.
    욕실 문이 열리고
    불이 켜졌다가 꺼졌습니다.
    아내가 방으로 걸어나와
    제 앞으로 지나가는 모습이 느껴졌습니다.
    전 이 모든걸 눈을 감은채로 느끼고 있었죠...

    그러다 그녀가 제 앞에 눕는게 느껴졌습니다.
    아직 덜마른 머릿결의 샴푸냄새가 향긋했습니다.
    전 눈을 감은채로 아내를 끌어당기며 안았습니다.
    방금 샤워를 하고 나온 촉촉헌 살결이 느껴졌죠.
    아내의 웃옷 속으로 손을 넣고
    가슴을 매만졌습니다..



    그런데 문득...
    지금 아내가 누워있는 위치가 이상하게 느껴졌습니다.
    저와 큰 아들이 누워있는 이불은
    두명이 누우면 꽉차는 좁은 깔개이불입니다.
    만약 아내가 제  앞에 누웠다면
    아내는 차가운 방바닥에 누워있는거죠....
    아내는 체구가 작고  추위를 많이 타는 체질입니다.
    절대 차가운 바닥에 그냥 누울 사람이 아니죠.
    더구나 제가 애무를 시작할 때
    분명 그녀는 이불속에 있는 사람이었습니다.
    '이게 뭐지? 이 사람이 이불을 새로 깔았나?'
    그러나 안방에는 그럴만한 공간이 없습니다.
    문득 이 사람이 제 아내가 아니란걸 눈치챘습니다.

    '하고싶어?'
    아내는 원래 이런걸 물어보는 사람이 아닙니다.
    거의 대부분 제 의도대로 따라오는,
    잠자리 관계에 있어서는
    매우 수동적인 사람이죠.
    근데 그런 아내가 안하던 말을 한겁니다....

    전 속으로 생각했습니다.
    아... 내가 꿈을 꾸고있는거구나.
    착각하고 있는거구나..
    그런데 그때 그 여자가 물었습니다.
    '하고싶지? 하고싶지?'
    ....


    그때 그냥
    아 꿈이구나 하는 생각으로 눈을 떳더라면
    깨지 않았을까 싶습니다
    이건 꿈이니까 내가 깨면 아무일도 아니라고 생각했죠.
    그런데 그때 전 속으로
    절대 그 여자에기 하면 안되는 대답을 던지고 말았습니다....
    '꺼져. 넌 죽은여자쟎아!'


    그 말을 하지 않았더라면
    전 아마 이 글을 쓰지 않았을겁니다.
    그말을 속으로 하자마자
    그 여자는 제 목을 손으로 잡으며 이렇게 말했습니다.


    '그렇게 말하면 안돼지 ~!!!!'




    이제껏 그렇게 지독간 가위는 처음이었던것 같습니다.
    내 영혼 전부가 빨려드는 느낌이랄까?
    귀신한테 죽었다는 말을 했다가
    나까지 죽는구나 하는 생각을 했습니다.


    한.. 5분이 지났을까.
    갑작스럽게 잠이 깨면서
    가위에서 풀렸습니다....
    그렇게 일어나 침대위를 보니
    아내가 칭얼거리는 둘째를 달래며 앉아있었습니다.

    전 아직까지도 공포인게...
    그 여자귀신이 아직도
    우리집에 살고있는 것 같습니다.

     

    이 게시물을 추천한 분들의 목록입니다.
    [1] 2014/10/06 20:57:50  211.36.***.47  쀼뿌  570065
    [2] 2014/10/06 20:58:04  117.111.***.90  쿨샴푸쿨쿨  559737
    [3] 2014/10/06 21:03:06  203.226.***.103  랑해  417708
    [4] 2014/10/06 21:13:34  14.42.***.48  當▼當  531305
    [5] 2014/10/06 21:33:56  175.213.***.140  o호접지몽o  566562
    [6] 2014/10/06 21:42:03  220.92.***.246  설마첫댓?  456123
    [7] 2014/10/06 21:50:24  39.7.***.31  피맛사과  92541
    [8] 2014/10/06 22:15:44  211.237.***.240  팔각도좁혀야  550778
    [9] 2014/10/06 22:19:46  223.62.***.52  미련곰탱푸  545401
    [10] 2014/10/06 22:36:01  175.253.***.66  달샤베트  104615
    푸르딩딩:추천수 3이상 댓글은 배경색이 바뀝니다.
    (단,비공감수가 추천수의 1/3 초과시 해당없음)

    죄송합니다. 댓글 작성은 회원만 가능합니다.

    번호 제 목 이름 날짜 조회 추천
    413043
    병사들에게 실망 안하는 대대장 [35] 라면은찐 19/07/17 23:22 28533 170
    413042
    대자연의 위엄을 보여주는 호주의 일상 [74] 펌글 QuietLife 19/07/17 22:56 34070 145
    413041
    조선시대 고인물 [25] 스매싱펌킨스 19/07/17 22:50 27406 145
    413040
    너를 보고 있으면 빠져들 것 같다냥~~ [38] 치치와보리 19/07/17 21:52 24388 124
    413039
    뇌에 심각한 장애가 온 사람 [52] 펌글 눈물한스푼 19/07/17 21:51 33559 148
    413038
    (19)결혼하면 받는 오해 [56] 창작글 경국쥐색 19/07/17 21:50 46999 144
    413037
    나 약간 멍청한 말투 잘해 ㅎㅎ [53] 흐르꾸 19/07/17 21:43 29340 125
    413036
    드디어 미쳐버린 광고제작자 [28] 빠삐콩 19/07/17 21:32 39677 114
    413035
    김무성sns [30] 앵쯔 19/07/17 21:27 25649 222
    413034
    흔한 만화속의 역대급 개소리甲 [25] 펌글 허우적대는人 19/07/17 21:26 37669 101
    413033
    군필레전드.jpg [16] 펌글 부귀 19/07/17 21:10 37971 111
    413032
    편갤문학) 에쎄 클래식. [15] 창작글 나눔계 19/07/17 21:09 17827 105
    413031
    통풍환자 일기 (*새발견 그리고 관리시작 1일차*) [69] 창작글 반여동강변 19/07/17 19:44 14246 135
    413030
    카페 처음가본 디씨인 [36] 펌글 방만 19/07/17 18:46 32160 122
    413029
    다단계 물리친 영업직 이야기 .jpg [27] 펌글 배가고프다지금 19/07/17 18:43 28507 160
    413028
    연예인 실물 보면 나오는 반응 [69] 신마스 19/07/17 18:07 43847 128
    413027
    2차대전 당시 미군 침실 [30] 펌글 부귀 19/07/17 17:51 51947 108
    413026
    영화관에 버려졌던 4살짜리 [56] 펌글 감동브레이커 19/07/17 17:45 26835 180
    413025
    촛불집회를 본 BBC와 일본의 반응 [74] 스매싱펌킨스 19/07/17 17:15 29849 196
    413024
    흔한 구매후기 [35] 감동브레이커 19/07/17 15:41 41843 135
    413023
    편갤문학) 좋은날. [35] 나눔계 19/07/17 13:51 21008 121
    413022
    국방연구원 "휴대폰 도입, 군복무에 도움된다" 그루터기2 19/07/17 13:50 21607 144
    413021
    공부하려고 펜을 샀는데, 공부를 할 수가 없다. gif [38] BandS 19/07/17 13:50 45735 133
    413020
    옆집여자한테 쪽지 받는 만화 [10] 펌글 허우적대는人 19/07/17 12:01 35013 146
    413019
    아줌마가 내 얼굴을 보고 떠올린... [34] 펌글 톡쏘는라임 19/07/17 11:22 38051 141
    413018
    서울역 (지하철) 구내식당 5,000원 (외부인 환영) [42] 밥좀주세여 19/07/17 10:38 42358 121
    413017
    심슨가족 - 내 피에 흑인의 피가 섞여있어서 그랬구나 [15] 펌글 샤아아즈냥 19/07/17 10:17 28831 122
    413016
    인간의 존엄성에 대해 다시 생각해보게 만드는 무개념들 [54] 펌글 QuietLife 19/07/17 09:50 33499 141
    413015
    자기가 돼지가 아니라는 사람들 특징 ) [60] LG_G6 19/07/17 09:07 39465 120
    413014
    시간여행자 만화 [19] 펌글 감동브레이커 19/07/17 08:37 24246 108
    [1] [2] [3] [4] [5] [6] [7] [8] [9] [10] [다음10개▶]
    단축키 운영진에게 바란다(삭제요청/제안) 운영게 게시판신청 자료창고 보류 개인정보취급방침 청소년보호정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