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바일 오유 바로가기
http://m.todayhumor.co.kr
분류 게시판
베스트
  • 베스트오브베스트
  • 베스트
  • 오늘의베스트
  • 유머
  • 유머자료
  • 유머글
  • 이야기
  • 자유
  • 고민
  • 연애
  • 결혼생활
  • 좋은글
  • 자랑
  • 공포
  • 멘붕
  • 사이다
  • 군대
  • 밀리터리
  • 미스터리
  • 술한잔
  • 오늘있잖아요
  • 투표인증
  • 새해
  • 이슈
  • 시사
  • 시사아카이브
  • 사회면
  • 사건사고
  • 생활
  • 패션
  • 패션착샷
  • 아동패션착샷
  • 뷰티
  • 인테리어
  • DIY
  • 요리
  • 커피&차
  • 육아
  • 법률
  • 동물
  • 지식
  • 취업정보
  • 식물
  • 다이어트
  • 의료
  • 영어
  • 맛집
  • 추천사이트
  • 해외직구
  • 취미
  • 사진
  • 사진강좌
  • 카메라
  • 만화
  • 애니메이션
  • 포니
  • 자전거
  • 자동차
  • 여행
  • 바이크
  • 민물낚시
  • 바다낚시
  • 장난감
  • 그림판
  • 학술
  • 경제
  • 역사
  • 예술
  • 과학
  • 철학
  • 심리학
  • 방송연예
  • 연예
  • 음악
  • 음악찾기
  • 악기
  • 음향기기
  • 영화
  • 다큐멘터리
  • 국내드라마
  • 해외드라마
  • 예능
  • 팟케스트
  • 방송프로그램
  • 무한도전
  • 더지니어스
  • 개그콘서트
  • 런닝맨
  • 나가수
  • 디지털
  • 컴퓨터
  • 프로그래머
  • IT
  • 안티바이러스
  • 애플
  • 안드로이드
  • 스마트폰
  • 윈도우폰
  • 심비안
  • 스포츠
  • 스포츠
  • 축구
  • 야구
  • 농구
  • 바둑
  • 야구팀
  • 삼성
  • 두산
  • NC
  • 넥센
  • 한화
  • SK
  • 기아
  • 롯데
  • LG
  • KT
  • 메이저리그
  • 일본프로야구리그
  • 게임1
  • 플래시게임
  • 게임토론방
  • 엑스박스
  • 플레이스테이션
  • 닌텐도
  • 모바일게임
  • 게임2
  • 던전앤파이터
  • 마비노기
  • 마비노기영웅전
  • 하스스톤
  • 히어로즈오브더스톰
  • gta5
  • 디아블로
  • 디아블로2
  • 피파온라인2
  • 피파온라인3
  • 워크래프트
  • 월드오브워크래프트
  • 밀리언아서
  • 월드오브탱크
  • 블레이드앤소울
  • 검은사막
  • 스타크래프트
  • 스타크래프트2
  • 베틀필드3
  • 마인크래프트
  • 데이즈
  • 문명
  • 서든어택
  • 테라
  • 아이온
  • 심시티5
  • 프리스타일풋볼
  • 스페셜포스
  • 사이퍼즈
  • 도타2
  • 메이플스토리1
  • 메이플스토리2
  • 오버워치
  • 오버워치그룹모집
  • 포켓몬고
  • 파이널판타지14
  • 배틀그라운드
  • 기타
  • 종교
  • 단어장
  • 자료창고
  • 운영
  • 공지사항
  • 오유운영
  • 게시판신청
  • 보류
  • 임시게시판
  • 메르스
  • 세월호
  • 원전사고
  • 2016리오올림픽
  • 2018평창올림픽
  • 게시판찾기
  • 게시물ID : bestofbest_124971
    작성자 : Dementist (가입일자:2012-08-02 방문횟수:2470)
    추천 : 727
    조회수 : 52046
    IP : 223.62.***.96
    댓글 : 60개
    베오베 등록시간 : 2013/08/30 22:26:29
    원글작성시간 : 2013/08/30 18:42:12
    http://todayhumor.com/?bestofbest_124971 모바일
    2007년 싸이코패스 택시강도 살인범
    편하게 음슴체로 하겠음.

    때는 2007년 겨울이였음. 내가 그당시 알바를 하고있었는데..(등록금에 보탬이 되고자..)
    마침 그날이 월급날이였음.
    사장님은 꼭 봉투에 만원짜리로 빠방하게 월급을 주는것을 좋아라하시는 분이셨음.
    이래야 돈번 느낌이 난다나.. 항상 계좌이체는 절대 안해주시고, 수표도 절대 절대 안주시는 분이셨음.
    나는 평일,주간 할거없이.
    호프집에서 저녁 5시부터 새벽 3시까지 홀서빙을 정신없이 해서
    그 당시 한달에 130만원을 받았음.

    집까지는 호프집에서 차로 약 30분 소요됨.(새벽에 차 없을때)
    그리고 지역이 달라서 택시를 타면 추가운임도 붙음.(가게는 부천, 집은 인천)

    일이 새벽 3시에 끝나면 사장님은 꼭 직원들에게
    꼭 택시타고 가라고 택시비를 만원씩 주셨음. 남자 직원들은 직접 태워다 주시기도 하고 그랬음./
    그러고 보니 그 사장님 참 훈내나던 분임. 얼굴도 잘생기고;; 하튼.

    그렇지만 나는 택시비라도 아낄려고 꼭
    피시방에서 두시간씩 놀다가 버스 첫차로 집에 가곤 했었음.


    토요일.
    그날따라 손님이 너무너무너무 많아서 힘들었음.
    사장님이 수고했다고 월급을 주셨음.
    같이 알바하는 애들이 한턱 쏘라고~ 노래방 가자고,호프집 가자고 했지만
    너무 피곤하여 내일 쏘겠다고 하고 그냥 퇴근함.
    (애들별로 첫출근한 날이 달라서 월급날이 다 달랐음)

    그리고 무슨생각인지
    그날은 택시를 탔음.
    4시까지라도 기다렸다가 할증 풀리면 탈까..하다가
    몸이 너무 피곤해서 그냥 잡아 탔음.

    그당시 한창 택시강도로 뒤숭숭 할때였음.
    청주에서 막 부녀자 살인 사건 (택시강도) 일어나고;;

    나는 굳이 앞좌석에 탔음.
    뒷자석에 탔다가 앞좌석에 누가 쭈그려서 숨어있다가 나온다는 내용을 어디서 주워 들은것 같음.
    하여간
    앞좌석에 타서
    "작전역으로 가주세요." 라고 하는데

    택시타면 앞판에 운전자 아저씨 정보가 있지 않음?
    근데 이 운전하는 기사아저씨 얼굴이랑 그 운전자 아저씨 정보랑 다른거임.!
    얼굴이 다르게 생겼음.

    내가 곁눈질로 아저씨를 쳐다보고 운전자 정보있는데를 쳐다보니까 기사가 말했음.
    "아~ ^^ 제가 이제 막 교대를 해서요. 그거 안바꿔놓은거예요. 뒷면에 저 있어요~^^ "

    정말 사람좋은 얼굴로 웃으면서 말했음.
    그러고 보니 살짝 운전자 정보 뒤에 뭐 하나가 더 끼여있었음. 비뚜룸 하니..
    내가 뒷면에 있는 아저씨정보 꺼내서 앞면에 놔줄까..하다가
    처음에 의심의 눈초리로 본것도 조금 미안하기도 하고.

    그리고 운전자 정보에 있는 아저씨는 험악하게 생긴반면
    지금 운전하는 기사 아저씨는 깔꼼하니 말쑥하니 하튼 눈도 선하게 생겨서
    ( 착한사람 같아 보였음. ) 차마 뒷면의 운전자 정보는 확인하지 않았음.

    뭐 그래도 경계를 늦추진 않았음.
    가방을 꼬옥 쥐고.눈을 동그랗게 뜨고 ,정면 주시 하면서
    길 똑바로 가나.. 누구 합승하지는 않겠지..하며 계속 신경을 곤두세웠음.

    그러다가 우리집으로 오는 방향엔 꼭
    계양임학차도 를 지나 오는데
    그 임학차도를 지나치면서
    안도감과 동시에 피곤이 막 밀려오는거임.
    눈이 막 굼뻑굼뻑.. 고개를 막 흔들어봐도 계속 졸린거임.
    누구에게 전화라도 하면 좋을텐데.
    새벽에 전화하기도 그렇고..
    그때 스맛폰이 잇엇다면 절대 안잠들었을텐데!!

    난 결국 깜빡 하고 졸고 맘.

    고개가 툭 떨어지면서 놀래서 깼음.
    나 정말 잠깐 잔줄 알았음.

    놀래서 앞을 보니 어딘가.. 처음 와보는데 같음.
    갑자기 덜컥 무서워 졌음. 기사 아저씨도 못 쳐다 보겠음.
    "여..여기가 어디예요..?"

    "계산동이예요. 여기서 어디로 가야 하는지 물어볼려고 깨울려고 했어요~"

    아..계산동이구나..(우리집과 매우 가까움)
    근데 나는 작전역으로 가달라고 했는데? 왜 계산동으로 왔지..?
    이상하다고 생각한 순간.
    아저씨가 차를 길가 한켠에 끽~! 세우더니 내 목에 칼을 드밀음.

    그때부터 나는 정신이 나갔음.
    진짜 발끝까지 온몸이 사시나무 떨듯 떨었음. 살려주세요 라고 말을 해야 하는데
    아무말도 못했음. 진짜 덜더더럳러덛럳럳러 떨고만 있는데

    그 미친 강도가
    "몇살이야..?" 라고 친근하게 묻는게임!

    "살..살려주세요..아저씨 제발요..제발 살려주세요..흐흐흐흑"

    나는 살려달라는 말만 계속 했음. ㅠ 진짜 완전 무섭고 죽을거 같았음. 내가 제정신이 아님.

    "학생이야..?" 라고 물은것 같음. 회사다녀? 했던가. 하튼.

    그래서 나는 살아야 한다. 정말 살아야 한다는 생각으로
    두서없이 막막 이야기 함. 어디서 들었는데 강도나 살인범등을 만나면 주절주절 자기 이야기를 하라고했던게
    문득 생각이 났음.

    "네..네.. 학생이예요. 대학생이요.. 재수했는데.. 등록금때문에 중간에 휴학도 해서 지금 2학년이예요..
    그리고 아빠랑 엄마랑은 이혼해서 지금은 아빠랑 살고있구요.. 나이차이 많이 나는 여동생이 있어요.
    걔는 이제 초등학교 3학년이예요.. 걔는 엄마랑 살고있어요.. 그리고....남자친구는 없구요.
    그리고..ㅠㅠ 호프집에서 아르바이트 하고있고요..오늘 월급 받았어요.
    가방에 잇어요. 다 있어요. 하나도 안썻어요. 제발 살려주세요. 아저씨 제발 살려주세요.."

    진짜 입에 모터 달은것처럼 막 쉬지도 않고 막 이야기 하면서 연신 두손을 비볐음.
    제발 살려달라고.

    그랬더니 가만히 아무 변화없는 표정으로 가만히 있더니
    강도가 "가방두고 내려" 라고 하는거임!!

    "감사합니다..감사합니다.."하면서 덜덜 떠는 손으로 가방을 차에 두고 내렸음.
    내리자 마자 다리가 풀려서 털썩 주저 앉는 바람에 문을 못닫았음.
    귀찮다는 듯이 강도가 "야 문닫어!" 라고 해서 그제야 문을 닫아 드림.

    그러니까 붕~ 하고 가셨음.
    너무 울어서 화장 다 번지고 바닥에 주저앉아서 얼마나 있었는지 모름.
    갑자기 다시 오면 어떡하나 라는 생각에 부랴부랴 일어나서 막 걸어갔음.
    휴대폰도 지갑,신분증도 모두 가방에 있음.
    그 강도는 내 학교도, 내주민번호도, 내주소도 다 아는거임. 이제.

    주변을 둘러보니 계양산 근처에서 강도가 날 내려준거임.
    아직 주변은 많이 깜깜하고 가로등도 몇개 없음 ㅠ 그지같은 동네.
    공중전화는 눈에 씻고 찾을래야 찾을수가 없음.
    한참 걸었더니 경인여대가 보였음.
    경인여대로 막 뛰어들어가서 공중전화를 찾았음.
    그리고 1541로 아빠에게 전화를 걸었음. 몇번 걸었는데 받질 않다가
    나중에서야 짜증난 목소리로 아빠가 받았음.(장난전화인줄 알았다고 함)

    아빠 목소리를 듣자마자 내가 막 우니까 아빠가 부랴부랴 경인여대로 날 태우러 옴.
    난 빨리 집에 가고 싶고.그리고 난 신고하고 싶지도 않았는데.(너무무서워서)
    아빠가 내 이야기를 듣자마자 계양경찰서로 날 끌고 감.
    내가 신고한거 알게 되면 어떡하나 라는 생각에 경찰서에 가서도 제대로 말도 못하는데
    경찰아저씨가 괜찮다고 우리가 보호해준다고 아저씨들 믿고 말해보라고 해서
    강도 인상착의며, 나눈 대화까지 모두다 말했음.

    내가 가방을 통째로 줬다고 하자.
    그럼 오늘은 집으로 가지 말고 가까운 친척네로 가는게 좋겠다고 하여.
    아빠랑 나는 경찰차를 타고 그날,김포 고모네로 갔음.

    ..
    그리고 3일이 지났는데...(난 무서워서 알바도 못가고 고모집에만 있었음)
    범인이 잡혔다고 경찰서에서 아빠에게 전화가 왔음.
    CCTV증거가 있어서 괜찮다고.내가 가서 확인?진술? 안 해줘도 된다고 했음.

    그리고 나중에 경찰이 아빠에게 해준 이야긴데.
    그 강도가 친절하거나,혹은 내가 살려달라고 빌면서 내 이야기를 하니까
    그걸 듣고 마음이 변해서 날 놔준게 아니였음.
    강도가 아니라 싸이코패스 살인범이였음.

    날 태우기 1~2시간전에
    이미 다른여성을 죽이고 트렁크에 시체를 넣어두었던 거임.
    근데 택시는 가스차라 트렁크가 좁지 않음?
    아무래도 나까지는 넣기 힘들것 같아서 그냥 보내줬다고 그랬다 함 .

    그리고 트렁크 비워서 다시 올려고 했다고 함.
    우리집으로. 혹은 학교로.
    내가 신고하기 전에 나 잡으러.
    실제로 우리집 근처 소방서앞에서 검거 되었음.


    처음엔 가벼운 마음으로 쓰기 시작했는데
    쓰다보니 너무 무서워졌음. ㅠ
    난.. 그 이후론 절대 택시를 못탐.
    버스타기 어정쩡 해도. 걷거나 대중교통을 이용함.
    새벽에 버스,지하철 다 끊기면 가까운 찜질방에서 자고 날밝으면 집에 옴.

    그리고 그놈은
    처음엔 사형, 재심땐 무기징역.그리고 최종 25년형을 받음.
    25년뒤면... 날 잊을까?
    모범수같은거 하다가 더 줄이는거 아닐까.? 가끔 생각함.

    가끔 그 살인범이 감옥에서 내 주민번호랑 이름을 혼자 계속 되뇌이고 있는 악몽을 꿈.

    난 돈 모아서 10년안에 이민갈거임.


    긴글 읽어줘서 고맙고..
    여시들은 웬만하면 .. 혼자 택시 타지 말길 ㅠ
    개인택시를 타거나..(운전자 정보 꼭 확인!)



    원글 출처 : 여성시대
    2차 출처 : 카카오피아 - WootOpia -
    http://wootopia.kr
    Dementist의 꼬릿말입니다
    ★공포 게시판 정화 켐페인★


    ★일베스샷 및 일베언급게시물 올리지말기★

    ★게시판에 어울리지않는 글이나 사진 올리지말기★
    ex:~~가 공포,이런사람이 공포 등등


    ★이유없는 분란조성용 어그로글은 상대할 가치없이 신고하기 ★

    ★고어사진,극혐오자료 올리지말기★

    ★제노포비즘 적인 게시물 지양하기★

    ★논쟁이 벌어지더라도 함부로 인신공격하지 않기★



    귀신짤방 출처 : Daum블로그 -땡초의 캐릭터 일러스트-

    이 게시물을 추천한 분들의 목록입니다.
    [1] 2013/08/30 18:54:26  112.218.***.134  쭤러!!쭤러!!  139203
    [2] 2013/08/30 19:06:52  175.199.***.237  zoro  434336
    [3] 2013/08/30 19:16:01  210.115.***.188  GOD  97855
    [4] 2013/08/30 19:43:34  182.218.***.63  빅서비스  325849
    [5] 2013/08/30 20:09:01  110.11.***.145  gotmd  100915
    [6] 2013/08/30 20:19:08  124.51.***.27  행복했던과거  153159
    [7] 2013/08/30 20:28:43  118.36.***.227  효자발  357115
    [8] 2013/08/30 20:39:27  125.178.***.198  너부리궁둥이  174397
    [9] 2013/08/30 20:47:35  223.62.***.10  MuHyul  185167
    [10] 2013/08/30 20:47:41  1.210.***.170  하얀민들레꽃  411919
    푸르딩딩:추천수 3이상 댓글은 배경색이 바뀝니다.
    (단,비공감수가 추천수의 1/3 초과시 해당없음)

    죄송합니다. 댓글 작성은 회원만 가능합니다.

    번호 제 목 이름 날짜 조회 추천
    414494
    홍진영, 소속사에 전속계약해지소송 [37] 펌글 베스트게시판 19/08/25 18:20 34801 111
    414493
    수천년의 세월을 견뎌낸 바위..... 였던 것 [17] 펌글 베스트게시판 19/08/25 16:44 35846 125
    414492
    조선시대 왕들의 재미있는 일화들.txt [41] 펌글 jerrynjoy 19/08/25 16:40 26921 137
    414491
    점장님 오늘 일당 챙겨주세요~! [16] 치치와보리 19/08/25 16:31 22480 98
    414490
    알고 보면 고양이보다 더 양아치 같은 동물 [19] 펌글 QuietLife 19/08/25 15:32 28795 98
    414489
    국적 불문 술 취하면 [22] 마느님 19/08/25 15:27 33345 103
    414488
    남친이 나보고 추하데... [28] 파워파파 19/08/25 15:06 34534 109
    414487
    홍콩 대부호가 밝힌 인생 진리 [24] 펌글 눈물한스푼 19/08/25 14:49 42723 107
    414486
    한국만화의 흔한 반전캐 [40] 펌글 3일 허우적대는人 19/08/25 14:22 39451 85
    414485
    현자 드레이븐좌 풀버전 [4] 펌글 허우적대는人 19/08/25 14:07 24399 100
    414484
    애기 돌잔치 해본사람? [12] 사과장수 19/08/25 13:02 31960 117
    414483
    사시미칼때문에 죽을뻔한 환경미화원.jpg [38] 동동주우 19/08/25 11:37 35095 147
    414482
    KKK단의 실체 [41] 펌글 눈물한스푼 19/08/25 10:49 38321 104
    414481
    이세상 고양이가 아니다.Manhwa [16] 펌글 허우적대는人 19/08/25 09:56 18395 111
    414480
    힐링되는 댕댕이 산책 후기.gif [26] 펌글 보리의이삭 19/08/25 09:30 26956 121
    414479
    요즘 공연장 시설 [28] 치치와보리 19/08/25 09:16 32301 96
    414478
    미국의 어떤 고등학교에서 생긴 일 [18] 펌글 베스트게시판 19/08/25 09:15 33863 112
    414477
    AV 남우 시미켄이 부모님께 AV 배우를 들킨 순간 [15] 안보여줄래 19/08/25 09:01 35480 118
    414476
    불매운동하면서 난감해진 조나단 [16] 펌글 마데온 19/08/25 06:58 31030 144
    414475
    오늘 일어난 아이돌의 기묘한 탈퇴 [27] 베스트게시판 19/08/25 05:57 64966 97
    414474
    펌글) 사기당했을때는 경찰에 신고하지마라. [142] 펌글 허우적대는人 19/08/25 04:44 25730 206
    414473
    하이에나 20마리에게 둘러싸인 숫사자 [43] 펌글 눈물한스푼 19/08/25 03:20 33616 133
    414472
    영원한 우리들의 다정한 이웃 [18] 츄레이서 19/08/25 02:07 28783 109
    414471
    아이언맨 나노블럭 [9] USS.아이오와 19/08/25 01:39 30241 107
    414470
    도시 속 작은 배려심 [23] 치치와보리 19/08/24 23:17 32244 149
    414469
    후쿠시마 해수욕장 오픈 [49] 4일 엑스1 19/08/24 22:37 49929 122
    414468
    CGV 격리석 [50] 펌글 눈물한스푼 19/08/24 22:27 81312 121
    414467
    심심풀이로 볼만한 움짤들 모음 542.GIF [93] 방콕고양이 19/08/24 20:33 15941 107
    414466
    하지말라던 그걸 해버렸습니다. [44] 숙맥 19/08/24 18:53 36290 115
    414465
    만인이 기다리는 신기술 [65] 펌글 눈물한스푼 19/08/24 17:47 46156 154
    [1] [2] [3] [4] [5] [6] [7] [8] [9] [10] [다음10개▶]
    단축키 운영진에게 바란다(삭제요청/제안) 운영게 게시판신청 자료창고 보류 개인정보취급방침 청소년보호정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