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바일 오유 바로가기
http://m.todayhumor.co.kr
분류 게시판
베스트
  • 베스트오브베스트
  • 베스트
  • 오늘의베스트
  • 유머
  • 유머자료
  • 유머글
  • 이야기
  • 자유
  • 고민
  • 연애
  • 결혼생활
  • 좋은글
  • 자랑
  • 공포
  • 멘붕
  • 사이다
  • 군대
  • 밀리터리
  • 미스터리
  • 술한잔
  • 오늘있잖아요
  • 투표인증
  • 새해
  • 이슈
  • 시사
  • 시사아카이브
  • 사회면
  • 사건사고
  • 생활
  • 패션
  • 패션착샷
  • 아동패션착샷
  • 뷰티
  • 인테리어
  • DIY
  • 요리
  • 커피&차
  • 육아
  • 법률
  • 동물
  • 지식
  • 취업정보
  • 식물
  • 다이어트
  • 의료
  • 영어
  • 맛집
  • 추천사이트
  • 해외직구
  • 취미
  • 사진
  • 사진강좌
  • 카메라
  • 만화
  • 애니메이션
  • 포니
  • 자전거
  • 자동차
  • 여행
  • 바이크
  • 민물낚시
  • 바다낚시
  • 장난감
  • 그림판
  • 학술
  • 경제
  • 역사
  • 예술
  • 과학
  • 철학
  • 심리학
  • 방송연예
  • 연예
  • 음악
  • 음악찾기
  • 악기
  • 음향기기
  • 영화
  • 다큐멘터리
  • 국내드라마
  • 해외드라마
  • 예능
  • 팟케스트
  • 방송프로그램
  • 무한도전
  • 더지니어스
  • 개그콘서트
  • 런닝맨
  • 나가수
  • 디지털
  • 컴퓨터
  • 프로그래머
  • IT
  • 안티바이러스
  • 애플
  • 안드로이드
  • 스마트폰
  • 윈도우폰
  • 심비안
  • 스포츠
  • 스포츠
  • 축구
  • 야구
  • 농구
  • 바둑
  • 야구팀
  • 삼성
  • 두산
  • NC
  • 넥센
  • 한화
  • SK
  • 기아
  • 롯데
  • LG
  • KT
  • 메이저리그
  • 일본프로야구리그
  • 게임1
  • 플래시게임
  • 게임토론방
  • 엑스박스
  • 플레이스테이션
  • 닌텐도
  • 모바일게임
  • 게임2
  • 던전앤파이터
  • 마비노기
  • 마비노기영웅전
  • 하스스톤
  • 히어로즈오브더스톰
  • gta5
  • 디아블로
  • 디아블로2
  • 피파온라인2
  • 피파온라인3
  • 워크래프트
  • 월드오브워크래프트
  • 밀리언아서
  • 월드오브탱크
  • 블레이드앤소울
  • 검은사막
  • 스타크래프트
  • 스타크래프트2
  • 베틀필드3
  • 마인크래프트
  • 데이즈
  • 문명
  • 서든어택
  • 테라
  • 아이온
  • 심시티5
  • 프리스타일풋볼
  • 스페셜포스
  • 사이퍼즈
  • 도타2
  • 메이플스토리1
  • 메이플스토리2
  • 오버워치
  • 오버워치그룹모집
  • 포켓몬고
  • 파이널판타지14
  • 배틀그라운드
  • 기타
  • 종교
  • 단어장
  • 자료창고
  • 운영
  • 공지사항
  • 오유운영
  • 게시판신청
  • 보류
  • 임시게시판
  • 메르스
  • 세월호
  • 원전사고
  • 2016리오올림픽
  • 2018평창올림픽
  • 코로나19
  • 게시판찾기
  • 게시물ID : baby_24318
    작성자 : 생수온더벤치 (가입일자:2012-01-17 방문횟수:1536)
    추천 : 5
    조회수 : 2412
    IP : 180.182.***.173
    댓글 : 17개
    등록시간 : 2019/02/16 23:42:36
    http://todayhumor.com/?baby_24318 모바일
    출산 후 제 역할이 없어졌어요..
    옵션
    • 베스트금지
    • 베오베금지
    • 외부펌금지
    안녕하세요 육아게시판에는 처음 글을써보네요.

    지금 제상황에 대해서 조언을얻고 싶어서 질문드립니다.

    다름이아니라 와이프가 얼마전 출산을 하고 산후조리원을 거쳐서 집으로 오게 됐는데요.. 와이프 도와줄겸 장모님께서 한달정도 저희집에 머무시기로했습니다.

    뭐 저야 출근하고 집에 와이프 혼자있는것보다 장모님이 오셔서 도와주시는게 훨씬 좋으니 그렇게하자했고요.. (지금 생각해보니 그렇게하자고 저하고 와이프하고 정한게아니라 오시겠다고 하신거였네요).아무튼 집으로 아기가 온이후로 장모님하고 와이프하고 별탈없이 아이를 돌보고있었습니다.

    그런데 아기가 집으로온 첫날 부터 약간 개인적으로 불편한 상황이 생기더라고요.. 저는 아이 잠깐 안고싶어서 안고있었는데 장모님께서 손타니까 아이 눞히라고 하시더라고요.. 뭐그럴 수있으니까 눞이긴했는데.. 조금 지나니까 장모님이 안고 계시더라고요.. 그이후로도 제가 아이를 데리고있으면 안고있는모습이 불안하신지(이건 제 개인적인  생각입니다) 눞히라는 말씀을 자주하시더라고요.. 그러고나서 조금 지나면 장모님이 안고 계시고 ...

    그래서 뭔가 좀 의기소침해있던 찰나에 일이 발생했어요..

    아이가 집에와서 목욕을시켜야해서 동영상도 수십번보고 퇴근하고 집으로 돌아가서 준비하고있었는데.. 갑자기 장모님께서 짜증스럽게 아이를 달라고 하시더니 "아이도 제대로 못안는 사람한테 무슨 목욕이야"라고 말씀하시더라고요.... 저 출산전부터 아이 목욕시키는 순간을 고대해왔고.. 처음에는 조금 미숙해도 열심히 하자고 생각하고 준비해왔는데 갑자기 그런말을 들으니까 장모님께는 죄송하지만 화가치밀어오르더라고요..

    그래서 그냥 아기 기저귀 사러간다고 핑계대고 밖으로 나와서 진정좀 하고 이차저차 마무리 했습니다.

    그후에 와이프하고 진지하게 제가느낀 감정에대새서 이야기하고 와이프도 이해한다고 많이 위로해줬어요.. 장모님 성격이 본인이 전부 하시는 스타일이시고 조금 말이 직접적인 성향이 있으셔서 그런거라고 위로해주더라고요..그후로 저도 와이프 많이 힘든데 괜한소리한거 같아서 미안하기도하고 유야무야 넘어갔습니다.

    다다음날 장모님도 아셨는지 저한테 목욕시키라고하시더라고요..(아이 목욕 시키는데 울컥했어요ㅠㅠ 너무감격스러워서ㅠㅠ)

    또그런데 오늘 아이 목욕시키는데 직접 시키시더라고요...제가 어디 나가있어서 시키시는게아니라.. 아이 물받고 준비끝내고 시작하려고하느데.. 그냥 말도없어 시키시더라고요.. 저는 민망해서 계속 멀뚱멀뚱 서있었네요..  와이프도 민망한지 장모님께 허리안아프냐고.. 사위가 목욕시키면 된다는투로 말했는데.. 장모님은 묵묵부답하시고 그냥 아이 목욕...

    저는 이제 할게없더라고요.. 사실 아이 안고있는거도 장모님 눈치보이고 목욕시키려고 기다리는거도 너무 스트레스받네요...

    와이프말로는 저 밖에서 힘드니까 직접하시려고하신다고 하는데..저오늘 하루종일 집에서 쉬었어요....

    오늘 너무 심난해서 목욕은 그냥 장모님 가시면 내가씻기고.. 지금 아이 안고있는거도 스트레스받기도 하다고 털어놨는데 괜한말을 한것같아서 너무너무 후회되네요ㅠㅠㅠ

    지금 가장힘든건 와이프고 장모님도 너무 고생중이시고.. 저만 너무 철없는 생각하는거 같아서 힘이드네요ㅠ

    그런데 저 힘들어도 아빠가 되고싶어요..너무 너무 간절히 기다려오고 바래왔던 순간인데... 제가 할 수있는게 아무것도 없네요ㅠ

    전이제 어떻게 해야할까요ㅠ?

    이 게시물을 추천한 분들의 목록입니다.
    [1] 2019/02/17 14:21:04  182.214.***.223  마녀고양  439557
    [2] 2019/02/17 17:32:30  112.214.***.173  180427  680942
    [3] 2019/02/18 11:51:36  221.148.***.50  뇽이☆  683777
    [4] 2019/02/19 17:24:11  211.198.***.9  유부징어2  778583
    [5] 2019/02/19 21:20:36  1.200.***.179  라인레인저스  756083
    푸르딩딩:추천수 3이상 댓글은 배경색이 바뀝니다.
    (단,비공감수가 추천수의 1/3 초과시 해당없음)

    죄송합니다. 댓글 작성은 회원만 가능합니다.

    번호 제 목 이름 날짜 조회 추천
    24678
    처음 겪었어요. 팔꿈치빠짐 [4] 븟새 19/11/30 04:02 1243 3
    24675
    올해 한 "나와의 약속"을 거의다 지켜가고있습니다. [2] 창작글외부펌금지 신사멍멍이 19/11/28 09:45 954 6
    24674
    안녕하세요 자폐스펙트럼에 대해 궁금해서요 [9] 마요케요네즈 19/11/27 13:55 1716 1
    24672
    내 사랑을 사랑해줘 현교아빠 19/11/25 21:29 774 1
    24670
    딸 자랑해 봅니다 ~ 2 [1] RET 19/11/23 21:58 1249 4
    24669
    요즘 참 감사했던 어르신들 그린몬스터 19/11/22 20:28 959 13
    24660
    (똥사진주의)애기 똥에 이상한게 섞여나왔어요 [5] 베오베금지본인삭제금지 그땐왜그랬지 19/11/19 12:36 1770 0
    24658
    아기 엄청 유연하네요 [6] 또또.. 19/11/18 23:13 1456 0
    24651
    다른 아기들도 으르렁 거리는 지 궁금해요 [9] 튤립이 19/11/17 21:16 1604 2
    24648
    [육아웹툰]두 아들 맘이 된 후 가장 많이 들은 소리 Best 3 [6] 창작글 플라잉제이 19/11/11 23:44 6069 10
    24647
    초1 딸의 편지 [4] 창작글 메론통통 19/11/08 14:30 1457 8
    24645
    딸 자랑해 봅니다 ~ [6] RET 19/11/06 22:36 1686 14
    24644
    130일 아기가 자꾸 뒤집으려고 해요 [8] 072 19/11/06 05:11 1988 2
    24643
    이제 수딩젤은 안발라줘도 되겠죠? [2] 쨱쨱이 19/11/05 15:20 1084 0
    24642
    우리아들임귀여움 자랑하고싶음 [13] 외부펌금지 양퐈링 19/11/03 18:47 1853 14
    24641
    제 딸인데요 처음보신 분들이 남자 인줄압니다. [11] 또또.. 19/11/02 15:46 2620 7
    24640
    와이프가 아기를 자꾸 보내요 .. [13] 또또.. 19/10/31 20:01 3022 3
    24639
    아이 딸꾹질이 안멈춰요 [4] 쨱쨱이 19/10/29 15:02 1114 0
    24638
    아빠의 취미가 사진이면 좋은점 [10] 창작글 신사멍멍이 19/10/29 12:39 2063 11
    24637
    요즘 분유는 일반슈퍼마켓에서 판매를 안하네요 [4] 우라노스 19/10/28 09:29 1623 1
    24635
    4월에 이 글을 썼었습니다. [10] 光明眞言 19/10/25 13:33 1399 10
    24633
    애기 엄마가 되고 난뒤 생각 [5] 부렁부렁똥개 19/10/24 14:47 2141 15
    24632
    엄마로 살면서 상처받는 순간들 [6] 순둡순둡 19/10/24 01:56 2374 20
    24631
    소중한 너~ 행복이야기_ 19/10/23 21:35 691 1
    24627
    기억하세요, 혼자가 아니라는 것을...~ 펌글 행복이야기_ 19/10/14 11:49 1158 2
    24626
    마이비 유아세제 타임딜 하나봐요 외팔이 19/10/14 10:42 772 0
    24625
    잘때 할머니랑만 자는 아기 [5] 슈깅 19/10/12 01:13 1990 2
    24624
    2살 조카 선물.. [7] 충동구매 19/10/06 22:27 1704 0
    24621
    드디어 밤수 안뇽~~했어요. [3] 모닝꿀똥 19/10/02 21:49 1416 3
    24619
    아름다운 부녀 이야기~ 펌글 행복이야기_ 19/10/01 17:23 1102 0
    [1] [2] [3] [4] [5] [6] [7] [8] [9] [10] [다음10개▶]
    단축키 운영진에게 바란다(삭제요청/제안) 운영게 게시판신청 자료창고 보류 개인정보취급방침 청소년보호정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