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바일 오유 바로가기
http://m.todayhumor.co.kr
분류 게시판
베스트
  • 베스트오브베스트
  • 베스트
  • 오늘의베스트
  • 유머
  • 유머자료
  • 유머글
  • 이야기
  • 자유
  • 고민
  • 연애
  • 결혼생활
  • 좋은글
  • 자랑
  • 공포
  • 멘붕
  • 사이다
  • 군대
  • 밀리터리
  • 미스터리
  • 술한잔
  • 오늘있잖아요
  • 투표인증
  • 새해
  • 이슈
  • 시사
  • 시사아카이브
  • 사회면
  • 사건사고
  • 생활
  • 패션
  • 패션착샷
  • 아동패션착샷
  • 뷰티
  • 인테리어
  • DIY
  • 요리
  • 커피&차
  • 육아
  • 법률
  • 동물
  • 지식
  • 취업정보
  • 식물
  • 다이어트
  • 의료
  • 영어
  • 맛집
  • 추천사이트
  • 해외직구
  • 취미
  • 사진
  • 사진강좌
  • 카메라
  • 만화
  • 애니메이션
  • 포니
  • 자전거
  • 자동차
  • 여행
  • 바이크
  • 민물낚시
  • 바다낚시
  • 장난감
  • 그림판
  • 학술
  • 경제
  • 역사
  • 예술
  • 과학
  • 철학
  • 심리학
  • 방송연예
  • 연예
  • 음악
  • 음악찾기
  • 악기
  • 음향기기
  • 영화
  • 다큐멘터리
  • 국내드라마
  • 해외드라마
  • 예능
  • 팟케스트
  • 방송프로그램
  • 무한도전
  • 더지니어스
  • 개그콘서트
  • 런닝맨
  • 나가수
  • 디지털
  • 컴퓨터
  • 프로그래머
  • IT
  • 안티바이러스
  • 애플
  • 안드로이드
  • 스마트폰
  • 윈도우폰
  • 심비안
  • 스포츠
  • 스포츠
  • 축구
  • 야구
  • 농구
  • 바둑
  • 야구팀
  • 삼성
  • 두산
  • NC
  • 넥센
  • 한화
  • SK
  • 기아
  • 롯데
  • LG
  • KT
  • 메이저리그
  • 일본프로야구리그
  • 게임1
  • 플래시게임
  • 게임토론방
  • 엑스박스
  • 플레이스테이션
  • 닌텐도
  • 모바일게임
  • 게임2
  • 던전앤파이터
  • 마비노기
  • 마비노기영웅전
  • 하스스톤
  • 히어로즈오브더스톰
  • gta5
  • 디아블로
  • 디아블로2
  • 피파온라인2
  • 피파온라인3
  • 워크래프트
  • 월드오브워크래프트
  • 밀리언아서
  • 월드오브탱크
  • 블레이드앤소울
  • 검은사막
  • 스타크래프트
  • 스타크래프트2
  • 베틀필드3
  • 마인크래프트
  • 데이즈
  • 문명
  • 서든어택
  • 테라
  • 아이온
  • 심시티5
  • 프리스타일풋볼
  • 스페셜포스
  • 사이퍼즈
  • 도타2
  • 메이플스토리1
  • 메이플스토리2
  • 오버워치
  • 오버워치그룹모집
  • 포켓몬고
  • 파이널판타지14
  • 배틀그라운드
  • 기타
  • 종교
  • 단어장
  • 자료창고
  • 운영
  • 공지사항
  • 오유운영
  • 게시판신청
  • 보류
  • 임시게시판
  • 메르스
  • 세월호
  • 원전사고
  • 2016리오올림픽
  • 2018평창올림픽
  • 코로나19
  • 게시판찾기
  • 게시물ID : animal_198136
    작성자 : synousia (가입일자:2017-05-01 방문횟수:138)
    추천 : 3
    조회수 : 1249
    IP : 61.102.***.136
    댓글 : 0개
    등록시간 : 2020/03/30 09:46:46
    http://todayhumor.com/?animal_198136 모바일
    참으로 좋구나, 야옹아!
    옵션
    • 창작글
    • 외부펌금지
    <span style="font-family:'Malgun Gothic';font-size:medium;"></span><span style="font-family:'Malgun Gothic';font-size:medium;"></span><span style="font-size:small;">#72</span> <p class="se-text-paragraph se-text-paragraph-align-left" style="line-height:1.8;"><font size="2"><span class="se-ff-nanumgothic se-fs15 __se-node"></span></font></p> <p class="se-text-paragraph se-text-paragraph-align-left" style="line-height:1.8;"><span class="se-ff-nanumgothic se-fs15 __se-node"><font size="2">녀석은 이제 대놓고 빛이 비치는 베란다에서 누워 있기 일쑤입니다.</font></span></p> <p class="se-text-paragraph se-text-paragraph-align-left" style="line-height:1.8;"><span class="se-ff-nanumgothic se-fs15 __se-node"><font size="2">따사로운 볕을 베개 삼고 누워 일광욕을 즐기는 게 이 녀석의 유일한 낙처럼 보일 지경입니다.</font></span></p> <p class="se-text-paragraph se-text-paragraph-align-left" style="line-height:1.8;"><span class="se-ff-nanumgothic se-fs15 __se-node"><font size="2">그런 녀석을 보며 집사는 흐뭇한 웃음을 흘립니다.</font></span></p> <p class="se-text-paragraph se-text-paragraph-align-left" style="line-height:1.8;"><span class="se-ff-nanumgothic se-fs15 __se-node"><font size="2">이 집으로 이사를 하면서 괜스레 걱정도 많았는데, 따스한 햇빛을 마주하고 앉아 녀석과 집사가 나란히 광합성을 하면서는, 일체의 번민과 기우가 홀연히 날아가는 듯합니다.</font></span></p> <p class="se-text-paragraph se-text-paragraph-align-left" style="line-height:1.8;"><span class="se-ff-nanumgothic se-fs15 __se-node"><font size="2">그저 녀석과 집사 사이에, 따뜻한 햇볕의 온기로 엮인 내밀한 연대와 동감의 너울거림만 반짝일 따름입니다.</font></span></p> <p class="se-text-paragraph se-text-paragraph-align-left" style="line-height:1.8;"><span class="se-ff-nanumgothic se-fs15 __se-node"><font size="2">그렇게 우리는 함께, 또 이 시공간을 알록달록 꾸미고 있습니다.</font></span></p> <p class="se-text-paragraph se-text-paragraph-align-left" style="line-height:1.8;"><span class="se-ff-nanumgothic se-fs15 __se-node"><font size="2">그 순간 집사는, 인간이 표현해낼 수 있는 이 느낌의 최종적인 단어가 '행복'이란 빛깔과 무늬를 무던히도 품고 있음을 부지불식간에 깨닫습니다.</font></span></p> <p class="se-text-paragraph se-text-paragraph-align-left" style="line-height:1.8;"><span class="se-ff-nanumgothic se-fs15 __se-node"><font size="2">녀석 또한, 그 게으른 눈매며 만족해하는 동정이 집사와 다르지 않아 보입니다.</font></span></p> <p class="se-text-paragraph se-text-paragraph-align-left" style="line-height:1.8;"><span class="se-ff-nanumgothic se-fs15 __se-node"><font size="2">그렇게 우리는 함께, 또 이 시공간을 아름다운 순간의 영원으로 못 박아 내고 있습니다.</font></span></p> <p class="se-text-paragraph se-text-paragraph-align-left" style="line-height:1.8;"><span class="se-ff-nanumgothic se-fs15 __se-node"><font size="2">그저 신께 감사드릴 따름입니다.</font></span></p> <p class="se-text-paragraph se-text-paragraph-align-left" style="line-height:1.8;"><span class="se-ff-nanumgothic se-fs15 __se-node"><font size="2"><br></font></span></p> <p class="se-text-paragraph se-text-paragraph-align-left" style="line-height:1.8;"><font size="2"><span class="se-ff-nanumgothic se-fs15 __se-node"></span></font></p> <p class="se-text-paragraph se-text-paragraph-align-left" style="line-height:1.8;"><span class="se-ff-nanumgothic se-fs15 __se-node"><font size="2">집사는 요 사이 딱히 할 일이 없어졌습니다.</font></span></p> <p class="se-text-paragraph se-text-paragraph-align-left" style="line-height:1.8;"><span class="se-ff-nanumgothic se-fs15 __se-node"><font size="2">얼마 전까지 하던 일도 불미스럽게 그만두고, 계속하던 공부 또한 몸이 좋지 않아 잠시 쉬어가려 합니다.</font></span></p> <p class="se-text-paragraph se-text-paragraph-align-left" style="line-height:1.8;"><span class="se-ff-nanumgothic se-fs15 __se-node"><font size="2">사실 나이는 한 살 한 살 계속 먹어가는데, 되는 일은 없는 것 같아 매일이 답답할 때도 있습니다.</font></span></p> <p class="se-text-paragraph se-text-paragraph-align-left" style="line-height:1.8;"><span class="se-ff-nanumgothic se-fs15 __se-node"><font size="2">그럴 때, 집사는 주인에게 묻고는 합니다.</font></span></p> <p class="se-text-paragraph se-text-paragraph-align-left" style="line-height:1.8;"><span class="se-ff-nanumgothic se-fs15 __se-node"><font size="2">야옹아, 너는 왜 사냐?</font></span></p> <p class="se-text-paragraph se-text-paragraph-align-left" style="line-height:1.8;"><span class="se-ff-nanumgothic se-fs15 __se-node"><font size="2">하지만 한결같이 우리 야옹이는 즉답을 피합니다.</font></span></p> <p class="se-text-paragraph se-text-paragraph-align-left" style="line-height:1.8;"><span class="se-ff-nanumgothic se-fs15 __se-node"><font size="2">그런 질문이, 순전히 잘 풀리지 않는 집사의 개인적이고도 인간적인 차원에서 나온, 그래서 푸념과 불평을 잇따라 야기할 뿐 이렇다 할 답도 없이 마냥 우중충한 분위기만 퍼뜨릴 게 다분하다고 느끼기 때문일까요?</font></span></p> <p class="se-text-paragraph se-text-paragraph-align-left" style="line-height:1.8;"><span class="se-ff-nanumgothic se-fs15 __se-node"><font size="2">녀석은 모르쇠로 일관합니다.</font></span></p> <p class="se-text-paragraph se-text-paragraph-align-left" style="line-height:1.8;"><span class="se-ff-nanumgothic se-fs15 __se-node"><font size="2">집사의 마음 밖으로 쏟아지는 허무와 번민의 표현을 지금 당장은 녀석이 갈무리해낼 재간이 없어서일까요?</font></span></p> <p class="se-text-paragraph se-text-paragraph-align-left" style="line-height:1.8;"><span class="se-ff-nanumgothic se-fs15 __se-node"><font size="2">녀석은 한 걸음 뒤로 비켜서 버립니다.</font></span></p> <p class="se-text-paragraph se-text-paragraph-align-left" style="line-height:1.8;"><span class="se-ff-nanumgothic se-fs15 __se-node"><font size="2">집사는 그저 혼자서 전전긍긍할 따름입니다.</font></span></p> <p class="se-text-paragraph se-text-paragraph-align-left" style="line-height:1.8;"><span class="se-ff-nanumgothic se-fs15 __se-node"><font size="2">하지만, 언젠가부터 녀석은 넌지시 집사를 향해 다가옵니다.</font></span></p> <p class="se-text-paragraph se-text-paragraph-align-left" style="line-height:1.8;"><span class="se-ff-nanumgothic se-fs15 __se-node"><font size="2">몸을 부르르 떨고는, 기약 없이 괴로워하던 그 순간을 집사가 이젠 잊었냐는 듯, 아니, 그런 순간이 있었기라도 하냐는 듯, 그렇게 녀석은 신산스런 집사를 향해 생동하는 생명력 그 자체로 나아옵니다.</font></span></p> <p class="se-text-paragraph se-text-paragraph-align-left" style="line-height:1.8;"><span class="se-ff-nanumgothic se-fs15 __se-node"><font size="2">이렇게 너와 함께 있는 것만으로도 나는 좋지 않으냐, 참으로 골골거리며 집사 너에게 이렇듯 나는 내 전부를 오롯이 맡기고 있지 않느냐, 그렇게 말을 걸어옵니다.</font></span></p> <p class="se-text-paragraph se-text-paragraph-align-left" style="line-height:1.8;"><span class="se-ff-nanumgothic se-fs15 __se-node"><font size="2">그것이 사는 이유라는 듯 녀석은 순한 표정을 짓고 그 순간을 갈음합니다.</font></span></p> <p class="se-text-paragraph se-text-paragraph-align-left" style="line-height:1.8;"><span class="se-ff-nanumgothic se-fs15 __se-node"><font size="2">그렇게 녀석은 아무것도 아니지만 정말 아무것이 되어버린 순간을 집사에게 영원으로 선물합니다.</font></span></p> <p class="se-text-paragraph se-text-paragraph-align-left" style="line-height:1.8;"><span class="se-ff-nanumgothic se-fs15 __se-node"><font size="2">집사의 부질없는 질문은 온데간데없이 녹아버리고, 대자연의 섭리와 은총 안에서 우리는 하나가 되어 버립니다.</font></span></p> <p class="se-text-paragraph se-text-paragraph-align-left" style="line-height:1.8;"><span class="se-ff-nanumgothic se-fs15 __se-node"><font size="2"><br></font></span></p> <p class="se-text-paragraph se-text-paragraph-align-left" style="line-height:1.8;"><font size="2"><span class="se-ff-nanumgothic se-fs15 __se-node"></span></font></p> <p class="se-text-paragraph se-text-paragraph-align-left" style="line-height:1.8;"><span class="se-ff-nanumgothic se-fs15 __se-node"><font size="2">집사는, 오늘도 지천에서 피는 꽃들이며 나무들을 순정한 눈빛으로 쳐다보고, 금빛 게으른 울음 지펴내며 창문을 타고 넘는 햇볕에다 저 자신을 맡기고 뒹구는 녀석을 보며, 다시금 깨닫습니다.</font></span></p> <p class="se-text-paragraph se-text-paragraph-align-left" style="line-height:1.8;"><span class="se-ff-nanumgothic se-fs15 __se-node"><font size="2">그래 야옹아, 이게 사는 이유로구나!</font></span></p> <p class="se-text-paragraph se-text-paragraph-align-left" style="line-height:1.8;"><span class="se-ff-nanumgothic se-fs15 __se-node"><font size="2">하루하루 우리에게 주어지는 순간을 아무런 조건도, 제약도 없이 받아 누리는 것, 설령 그것이 먼 미래와 과거의 일들로 발목 잡히고 흔들릴지라도, 결국엔 그 모든 것들이 수렴되고 표현되는 이 순간을 감사하며 살아야겠구나!</font></span></p> <p class="se-text-paragraph se-text-paragraph-align-left" style="line-height:1.8;"><span class="se-ff-nanumgothic se-fs15 __se-node"><font size="2">녀석은 그렇게 지금 이 순간을 충실히 살면서, 또 그것을 온몸과 온 마음으로 표현해내면서 집사에게 오래된 새 답장을 주고 있습니다.</font></span></p> <p class="se-text-paragraph se-text-paragraph-align-left" style="line-height:1.8;"><span class="se-ff-nanumgothic se-fs15 __se-node"><font size="2">비록 많은 것들이 넉넉지는 않지만, 그래도 함께 할 소중한 시공간이 있고, 주위에는 꽃들이며 나무며, 따스한 햇볕이 온종일 우리를 감싸고 있습니다.</font></span></p> <p class="se-text-paragraph se-text-paragraph-align-left" style="line-height:1.8;"><span class="se-ff-nanumgothic se-fs15 __se-node"><font size="2">그리고 무엇보다도 녀석이 함께 있습니다.</font></span></p> <p class="se-text-paragraph se-text-paragraph-align-left" style="line-height:1.8;"><span class="se-ff-nanumgothic se-fs15 __se-node"><font size="2">내 영혼의 곁을 너에게 내어줄 수 있어서 참으로 고맙구나, 야옹아</font></span></p> <p class="se-text-paragraph se-text-paragraph-align-left" style="line-height:1.8;"><span class="se-ff-nanumgothic se-fs15 __se-node"><font size="2">존재와 존재가 함께 엮이며 울려내는 가락을 만끽하며, 집사는 녀석에게 감사의 인사를 담아 한껏 쓰다듬어 주었습니다.</font></span></p> <p class="se-text-paragraph se-text-paragraph-align-left" style="line-height:1.8;"><span class="se-ff-nanumgothic se-fs15 __se-node"><font size="2">녀석도 집사의 그런 마음을 아는지 특유의 눈웃음을 띠며 화답합니다.</font></span></p> <p class="se-text-paragraph se-text-paragraph-align-left" style="line-height:1.8;"><span class="se-ff-nanumgothic se-fs15 __se-node"><font size="2">야옹!</font></span></p><font size="2"></font> <div><font size="2"><br></font> <p class="se-text-paragraph se-text-paragraph-align-left" style="line-height:1.8;"><span class="se-ff-nanumgothic se-fs15 __se-node"><font size="2"></font></span></p> <div style="text-align:left;"><img src="http://thimg.todayhumor.co.kr/upfile/202003/1585529112331baf50022d475daece73133374989f__mn750007__w535__h697__f58232__Ym202003.jpg" width="535" height="697" alt="#72 (2).jpg" style="border:none;" filesize="58232"></div> <div style="text-align:left;"><br></div> <div style="text-align:left;"><br></div> <div style="text-align:left;"><img src="http://thimg.todayhumor.co.kr/upfile/202003/1585529120ccd6413ea4a84f69bbd353262e6a5160__mn750007__w445__h304__f29542__Ym202003.jpg" width="445" height="304" alt="#72.jpg" style="border:none;" filesize="29542"></div> <div style="text-align:left;"><br></div> <div style="text-align:left;"><br></div> <div style="text-align:left;"><br></div> <div style="text-align:left;"><img src="http://thimg.todayhumor.co.kr/upfile/202003/1585529125d0b1e3d4d0df4cf888ad085d0d7a66e8__mn750007__w456__h304__f30368__Ym202003.jpg" width="456" height="304" alt="#72 (3).jpg" style="border:none;" filesize="30368"></div> <div><font size="2"><br></font></div></div>
    출처 https://blog.naver.com/ha_eun_love/221879694142

    이 게시물을 추천한 분들의 목록입니다.
    [1] 2020/03/30 10:12:21  115.31.***.199  토마토BASIC  582228
    [2] 2020/03/30 14:40:51  58.230.***.38  샘플A  448825
    [3] 2020/04/01 23:59:28  58.123.***.200  싼타스틱4  748430
    푸르딩딩:추천수 3이상 댓글은 배경색이 바뀝니다.
    (단,비공감수가 추천수의 1/3 초과시 해당없음)

    죄송합니다. 댓글 작성은 회원만 가능합니다.

    번호 제 목 이름 날짜 조회 추천
    198294
    고양이를 위한 치킨너겟, 냉동식품보다 훨씬 맛있음(맛있음 주의) 창작글외부펌금지 윰미는소환사 20/06/03 17:25 155 0
    198293
    밉지만 기회라도 줘보고 싶습니다. 근데 어떻게 해야할지 모르겠습니다. [1] 태초령 20/06/02 14:24 341 2
    198292
    손 숨기는 댕댕이 ㅋㅋ 개그?개그! 20/06/01 20:02 424 6
    198291
    이 녀석들이 함께하는 풍경. 둥글이8 20/06/01 19:11 171 1
    198290
    아구이뻥 Self-esteem 20/06/01 17:11 294 5
    198289
    게임기 뺏었더니 화내는 고양이 유미 [2] 창작글외부펌금지 윰미는소환사 20/05/31 10:16 430 1
    198288
    기차출발준비냐옹 [2] 또라이공주 20/05/31 00:59 331 3
    198287
    시골에 어머니가 냥줍을 하셨는데요 [3] 콸콸콸 20/05/30 17:45 633 3
    198285
    이젠 강아지도 1일 1깡!! 펌글 쓰윽쓰윽 20/05/30 13:38 302 0
    198284
    저희집 몸매 좋은 냥이 [3] 삼월이집 20/05/30 12:17 658 8
    198283
    우리나비가..2년이 넘어가면서 이렇게변했어요 [3] 암천신군 20/05/29 23:13 589 9
    198282
    코코코하면 간식 받아먹는 강아지 몽이아빠얌 20/05/29 16:28 286 0
    198281
    양지파인 애견운동장 무료 이벤트 한다고 하네요~! 쵝꼬 20/05/29 10:37 268 0
    198280
    잠 잘 자는 고디 웡이얌 20/05/29 10:23 337 5
    198278
    우리 댕댕이 오늘 무지개 다리를 건넜습니다 [4] 창작글 프살이05 20/05/27 22:02 486 9
    198277
    중성화 안한 고양이 하루 종일 우는데 죽겠네요..ㅠㅠ [5] 맛집사랑 20/05/27 14:40 559 0
    198276
    고양이를 위한 초밥 창작글펌글외부펌금지 윰미는소환사 20/05/26 16:34 484 0
    198274
    위로 좀 해주세요 [3] 까막새 20/05/25 21:42 499 6
    198273
    돌아버린 댕댕이 둥글이8 20/05/25 18:39 336 1
    198272
    잠만 자는 울 딸래미 [1] 웡이얌 20/05/25 02:27 633 8
    198271
    (질문) 동물들도 왼손잡이 오른손잡이가 있을까요??? [2] 펌글본인삭제금지 아재궁디Lv6 20/05/23 18:06 553 2
    198270
    우리집취객 [1] 또라이공주 20/05/23 16:57 578 6
    198269
    13냥님 모시고 살아요 [7] 13냥이집사 20/05/23 11:38 719 9
    198268
    어디 감히 집사가 일을 하려고... 13냥이집사 20/05/23 11:22 392 1
    198267
    집사는 나 신경쓰지말고 일해라냥 13냥이집사 20/05/23 11:19 372 1
    198266
    고양이 장애물 피하기 대참사 ㅋㅋㅋ 13냥이집사 20/05/23 10:55 339 2
    198264
    [사진많음주의]고양이 사진 투척 물질과에너지 20/05/22 13:10 637 2
    198263
    냥줍을 했어요~! 갑작스럽네요. 사진으로 얼마쯤 되어보이는지 알수 있나요 [7] 커피향닉네임 20/05/21 20:50 878 3
    198262
    아기냥이 1일차입니다 [2] 바바야가 20/05/21 19:15 600 6
    198259
    개 똥쌀 때 튀어라!!! 둥글이8 20/05/19 18:26 524 1
    [1] [2] [3] [4] [5] [6] [7] [8] [9] [10] [다음10개▶]
    단축키 운영진에게 바란다(삭제요청/제안) 운영게 게시판신청 자료창고 보류 개인정보취급방침 청소년보호정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