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바일 오유 바로가기
http://m.todayhumor.co.kr
분류 게시판
베스트
  • 베스트오브베스트
  • 베스트
  • 오늘의베스트
  • 유머
  • 유머자료
  • 유머글
  • 이야기
  • 자유
  • 고민
  • 연애
  • 결혼생활
  • 좋은글
  • 자랑
  • 공포
  • 멘붕
  • 사이다
  • 군대
  • 밀리터리
  • 미스터리
  • 술한잔
  • 오늘있잖아요
  • 투표인증
  • 새해
  • 이슈
  • 시사
  • 시사아카이브
  • 사회면
  • 사건사고
  • 생활
  • 패션
  • 패션착샷
  • 아동패션착샷
  • 뷰티
  • 인테리어
  • DIY
  • 요리
  • 커피&차
  • 육아
  • 법률
  • 동물
  • 지식
  • 취업정보
  • 식물
  • 다이어트
  • 의료
  • 영어
  • 맛집
  • 추천사이트
  • 해외직구
  • 취미
  • 사진
  • 사진강좌
  • 카메라
  • 만화
  • 애니메이션
  • 포니
  • 자전거
  • 자동차
  • 여행
  • 바이크
  • 민물낚시
  • 바다낚시
  • 장난감
  • 그림판
  • 학술
  • 경제
  • 역사
  • 예술
  • 과학
  • 철학
  • 심리학
  • 방송연예
  • 연예
  • 음악
  • 음악찾기
  • 악기
  • 음향기기
  • 영화
  • 다큐멘터리
  • 국내드라마
  • 해외드라마
  • 예능
  • 팟케스트
  • 방송프로그램
  • 무한도전
  • 더지니어스
  • 개그콘서트
  • 런닝맨
  • 나가수
  • 디지털
  • 컴퓨터
  • 프로그래머
  • IT
  • 안티바이러스
  • 애플
  • 안드로이드
  • 스마트폰
  • 윈도우폰
  • 심비안
  • 스포츠
  • 스포츠
  • 축구
  • 야구
  • 농구
  • 바둑
  • 야구팀
  • 삼성
  • 두산
  • NC
  • 넥센
  • 한화
  • SK
  • 기아
  • 롯데
  • LG
  • KT
  • 메이저리그
  • 일본프로야구리그
  • 게임1
  • 플래시게임
  • 게임토론방
  • 엑스박스
  • 플레이스테이션
  • 닌텐도
  • 모바일게임
  • 게임2
  • 던전앤파이터
  • 마비노기
  • 마비노기영웅전
  • 하스스톤
  • 히어로즈오브더스톰
  • gta5
  • 디아블로
  • 디아블로2
  • 피파온라인2
  • 피파온라인3
  • 워크래프트
  • 월드오브워크래프트
  • 밀리언아서
  • 월드오브탱크
  • 블레이드앤소울
  • 검은사막
  • 스타크래프트
  • 스타크래프트2
  • 베틀필드3
  • 마인크래프트
  • 데이즈
  • 문명
  • 서든어택
  • 테라
  • 아이온
  • 심시티5
  • 프리스타일풋볼
  • 스페셜포스
  • 사이퍼즈
  • 도타2
  • 메이플스토리1
  • 메이플스토리2
  • 오버워치
  • 오버워치그룹모집
  • 포켓몬고
  • 파이널판타지14
  • 배틀그라운드
  • 기타
  • 종교
  • 단어장
  • 자료창고
  • 운영
  • 공지사항
  • 오유운영
  • 게시판신청
  • 보류
  • 임시게시판
  • 메르스
  • 세월호
  • 원전사고
  • 2016리오올림픽
  • 2018평창올림픽
  • 코로나19
  • 게시판찾기
  • 게시물ID : wedlock_13738
    작성자 : BruceLee3 (가입일자:2019-02-07 방문횟수:21)
    추천 : 7
    조회수 : 3874
    IP : 61.36.***.244
    댓글 : 15개
    등록시간 : 2020/09/28 15:18:27
    http://todayhumor.com/?wedlock_13738 모바일
    19)부부관계에 대해서...

    안녕하세요.

     

    부부관계에 대해 다른 분들의 이야기를 들어보고자 글 써봅니다.

     

    제 프로필을 적어보자면...

     

    나이 : 38

    성별 : 남

    결혼년수 : 9년차

    자녀 : 딸아이 2명(쌍둥이) 7살

    직업 : 평범 회사원(8시반 ~ 5시반, 야근 및 회식 거의 없음)

    기타 : 직장과 집이 20-30분 거리라 시간적으로 여유가 있고 육아에 적극 참여

              쌍둥이 잠자리 때문에 현재 각방 사용 중...(엄마+아이둘, 그리고 저 혼자)

     

     

    와이프는 공무원이고 역시나 자차로 20-30분 정도? 거리에서 업무 하고 있고

     

    아이들 5살까지 육아에 전념하다가 복직한지는 2년이 좀 넘은 상태에요.

     

    음...

     

    저희 부부는 1~2달에 한번? 부부관계를 하는 정도인데

     

    이 부분이 요즘 절 많이 괴롭히네요.

     

    예전에 아이가 태어나기전에도 부부관계를 자주한건 아니지만

     

    이 정도는 아니었고...

     

    아이가 태어난 이후에는 와이프 힘들까봐 요구하지도 않았어요.

     

    거의 3~4년 정도는 1-2달에 한번을 하든 안하든 피곤한 와이프를 위해서 쉬는게 먼저라 생각했습니다.

     

    아이들이 한살 한살 커가면서 점점 사소한 일들이 줄기 시작하더라구요.

     

    자녀 키우는 부모님들은 다 아시다시피 하나둘씩 자녀들이 혼자 해나갈 수 있는게 생기면서

     

    부모의 일을 덜어주게 되자나요. 사소한 음료수 병뚜껑 여는거 부터해서...

     

    그러면서 나름 집안 분위기도 그렇고 안정이 되가기 시작했어요.

     

    진짜 쌍둥이 키우면서 5살까지는 서로 엄청 날카롭고 싸우기도 많이 싸우고...

     

    그랬던 과거를 생각하면 현재는 아주 평온하다고 볼 수 있을 정도 ;; ㅎ

     

    그렇게 최근 1~2년 사이에 집도 구매했고 나름 안정되가니까

     

    부부관계에 대해 이제는 좀 관계를 가져야 되는거 아닌가 라는 생각이 들더라구요.

     

    그간 3-4년은 혼자서 해결을 해왔고... 사실 지금도 혼자서 해결 하는 상황입니다.

     

    근데 제 생각과는 다르게 제가 요구를 하고 스킨쉽을 하면 와이프는 귀찮아하거나

     

    잘 받아주지 않습니다.

     

    가끔은 화를 내기도 하구요..;;

     

    와이프는 예전에 연애시절도 그랬지만 체력이 매우 약한 여자에요.

     

    일과 육아... 둘 다 해내고 있는 이 상황이 기적에 가까운 사람이라고 표현해도 과하지 않은...

     

    연애까지 통틀어 14년을 알고 지낸 와이프는 저에게 먼저 요구해본적이 단 한번도 없는 사람이에요.

     

    그만큼 부부관계에 대해 전~~~혀 고민도 없고 생각도 없는 그런 사람이지요.

     

    지금 이렇게 남편이 스트레스 받고 있다는 거 1도 모를 겁니다.

     

    뭐 물론 여기 계신 분들의 답글은 어느정도 예상이 되요.

     

    진지하게 대화를 시도해봐라... 네. 저도 그건 잘 압니다. ㅜ

     

    근데 그게요. 쉽지 않기도 하고 언제인지 정확히는 기억이 안나지만 이런 비슷한 이야기를 꺼낸적이 있는데

     

    싸우기만 하고 끝나서 사실 말 꺼내기도 제 입장에선 짜증나요...;;

     

    제가 이러다 진심으로 딴 짓할 수도 있겠다 싶네요...

     

    휴...

     

    어제도 저녁 먹을 시간쯤 스킨쉽 하면서 신호를 줬고 아이들 재우러 와이프가 9시에 들어가고

     

    나오면 부부관계 희망을 가졌는데... 9시에 들어간 이후로 나오지를 않고 그대로 자더군요.

     

    자는 사람 깨우는거 자체가 노매너라고 생각해서 어제도 그렇게 혼자만의 밤을 보냈네요.

     

    '이대로 살아야 하는가?' 라고 스스로에게 질문을 하고 또 하고... 스트레스가 이만저만이 아니네요.

     

    답답한 마음에 푸념글 한번 써봤습니다.

     

    읽어주셔서 감사합니다...


    이 게시물을 추천한 분들의 목록입니다.
    [1] 2020/09/28 15:23:18  175.223.***.39  임가좀비  379119
    [2] 2020/09/28 15:33:06  175.192.***.47  팻보이  105159
    [3] 2020/09/28 16:00:38  203.227.***.239  봄이엄마  309168
    [4] 2020/09/28 16:36:28  219.251.***.152  아메리카노♡  1357
    [5] 2020/09/28 22:48:38  182.211.***.130  tesoro  451384
    [6] 2020/09/29 11:46:10  222.237.***.14  샷건걸  748678
    [7] 2020/09/30 00:12:21  116.40.***.211  러비러비  6417
    푸르딩딩:추천수 3이상 댓글은 배경색이 바뀝니다.
    (단,비공감수가 추천수의 1/3 초과시 해당없음)

    죄송합니다. 댓글 작성은 회원만 가능합니다.

    번호 제 목 이름 날짜 조회 추천
          결혼생활 게시판 이용 및 수위에 대한 논의입니다.
    13767
    부인님께 '엔드그레인 도마' 진상(進上) 후기!! [5] 창작글외부펌금지 칫솔과치약 20/10/25 10:48 577 7
    13766
    인생선배님들께..부부관계에 대하여.. [10] 베스트금지베오베금지외부펌금지 adkww1 20/10/22 20:18 1614 1
    13765
    연락 문제 [10] 뉘예됐구요 20/10/22 09:21 937 2
    13764
    남편이 너무 힘들어해요 어떻게 하면 좋을까요.. [10] 고양잉엉덩잉 20/10/21 19:03 1824 4
    13762
    패션고자 남편이라서 와이프랑 다툼이 좀 있네요.. [13] 지랄리스틱 20/10/18 19:13 1891 4
    13760
    허어~ 아내가 하루 종일 누워만 있어가지고...쯧 [4] 창작글외부펌금지 칫솔과치약 20/10/17 21:14 1770 12
    13759
    괜스레 애틋해질 때가 있으신가요? [16] 창작글외부펌금지 칫솔과치약 20/10/13 13:48 1892 17
    13757
    결혼생활 힘듬의 연속 [1] tjdrud 20/10/11 18:43 2015 1
    13756
    엄마가 딸에게 남긴 인생의 말들~ 펌글 행복이야기_ 20/10/11 18:05 1062 2
    13754
    장모님께서 옷 사주셨어요.ㅋ [5] 창작글외부펌금지 칫솔과치약 20/10/10 09:50 1777 11
    13753
    출산후 3개월된 와이프 뭐 챙겨주면 좋을까요... [10] 박거영 20/10/09 12:14 1691 7
    13752
    유부남분들께 묻고싶어요(외도한 남편) [21] 외부펌금지 긔엽긔♡ 20/10/08 12:27 3223 3
    13751
    방짜유기 사러 남대문에 가기로 했는데요. 창작글외부펌금지 칫솔과치약 20/10/07 12:03 1187 10
    13750
    투닥거리기 일수 [1] tjdrud 20/10/06 13:41 1075 1
    13749
    제가 아내를 존경하는 이!유!! [6] 창작글외부펌금지 칫솔과치약 20/10/05 22:44 2471 14
    13748
    집 떠날 준비 중 [1] 사나이직각 20/10/05 22:00 1374 9
    13747
    남편 때문에 화가 납니다.. 남자분들 제 남편이 흔한 성격인지 봐주세요. [27] 베스트금지베오베금지외부펌금지 웅갱 20/10/05 21:49 2999 7
    13746
    방금 가입함. 일어나돈벌어 20/10/03 21:34 960 10
    13745
    아기랑 저만 남았네요 [3] 사월향기 20/10/03 21:11 2464 5
    13744
    수원에서 장암역까지 짬뽕먹으러 다녀왔습니다.ㅎ [10] 창작글외부펌금지 칫솔과치약 20/10/01 11:11 1841 6
    13743
    (경제권문제) 선배님들 제발 도와주세요 [24] clairde_lune 20/10/01 00:38 2418 7
    13742
    새삼스레 이 사람을 엄청 사랑한다고 느꼈어요 흫흫 [4] 여세 20/09/30 00:01 1903 12
    13741
    19) 부부관계에 대한 개인적인 생각과 경험. [9] 창작글외부펌금지 칫솔과치약 20/09/29 15:53 4449 18
    13739
    신랑이어색해요 [11] 외부펌금지 평규 20/09/28 23:20 2824 2
    19)부부관계에 대해서... [15] BruceLee3 20/09/28 15:18 3875 7
    13737
    다시는 안돌아가렵니다. [7] 베스트금지베오베금지외부펌금지 으로 20/09/28 10:42 2148 7
    13736
    남편이 너무 더러워서 힘들어요.. 제발 도와주세요 .. [29] 땅파는머스마 20/09/27 20:08 3323 6
    13734
    이런걸 누구한테 말할까요 글내렸습니다 [1] 심금을울리는 20/09/26 05:45 1724 7
    13733
    여러분 그런사람 있잖아요. [6] 겨울엔라떼 20/09/25 16:56 1879 2
    13732
    출장 중 야식 메뉴 지적 받다가 감동 받은 사연~ [3] 창작글외부펌금지 칫솔과치약 20/09/23 16:56 2197 15
    [1] [2] [3] [4] [5] [6] [7] [8] [9] [10] [다음10개▶]
    단축키 운영진에게 바란다(삭제요청/제안) 운영게 게시판신청 자료창고 보류 개인정보취급방침 청소년보호정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