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바일 오유 바로가기
http://m.todayhumor.co.kr
분류 게시판
베스트
  • 베스트오브베스트
  • 베스트
  • 오늘의베스트
  • 유머
  • 유머자료
  • 유머글
  • 이야기
  • 자유
  • 고민
  • 연애
  • 결혼생활
  • 좋은글
  • 자랑
  • 공포
  • 멘붕
  • 사이다
  • 군대
  • 밀리터리
  • 미스터리
  • 술한잔
  • 오늘있잖아요
  • 투표인증
  • 새해
  • 이슈
  • 시사
  • 시사아카이브
  • 사회면
  • 사건사고
  • 생활
  • 패션
  • 패션착샷
  • 아동패션착샷
  • 뷰티
  • 인테리어
  • DIY
  • 요리
  • 커피&차
  • 육아
  • 법률
  • 동물
  • 지식
  • 취업정보
  • 식물
  • 다이어트
  • 의료
  • 영어
  • 맛집
  • 추천사이트
  • 해외직구
  • 취미
  • 사진
  • 사진강좌
  • 카메라
  • 만화
  • 애니메이션
  • 포니
  • 자전거
  • 자동차
  • 여행
  • 바이크
  • 민물낚시
  • 바다낚시
  • 장난감
  • 그림판
  • 학술
  • 경제
  • 역사
  • 예술
  • 과학
  • 철학
  • 심리학
  • 방송연예
  • 연예
  • 음악
  • 음악찾기
  • 악기
  • 음향기기
  • 영화
  • 다큐멘터리
  • 국내드라마
  • 해외드라마
  • 예능
  • 팟케스트
  • 방송프로그램
  • 무한도전
  • 더지니어스
  • 개그콘서트
  • 런닝맨
  • 나가수
  • 디지털
  • 컴퓨터
  • 프로그래머
  • IT
  • 안티바이러스
  • 애플
  • 안드로이드
  • 스마트폰
  • 윈도우폰
  • 심비안
  • 스포츠
  • 스포츠
  • 축구
  • 야구
  • 농구
  • 바둑
  • 야구팀
  • 삼성
  • 두산
  • NC
  • 넥센
  • 한화
  • SK
  • 기아
  • 롯데
  • LG
  • KT
  • 메이저리그
  • 일본프로야구리그
  • 게임1
  • 플래시게임
  • 게임토론방
  • 엑스박스
  • 플레이스테이션
  • 닌텐도
  • 모바일게임
  • 게임2
  • 던전앤파이터
  • 마비노기
  • 마비노기영웅전
  • 하스스톤
  • 히어로즈오브더스톰
  • gta5
  • 디아블로
  • 디아블로2
  • 피파온라인2
  • 피파온라인3
  • 워크래프트
  • 월드오브워크래프트
  • 밀리언아서
  • 월드오브탱크
  • 블레이드앤소울
  • 검은사막
  • 스타크래프트
  • 스타크래프트2
  • 베틀필드3
  • 마인크래프트
  • 데이즈
  • 문명
  • 서든어택
  • 테라
  • 아이온
  • 심시티5
  • 프리스타일풋볼
  • 스페셜포스
  • 사이퍼즈
  • 도타2
  • 메이플스토리1
  • 메이플스토리2
  • 오버워치
  • 오버워치그룹모집
  • 포켓몬고
  • 파이널판타지14
  • 배틀그라운드
  • 기타
  • 종교
  • 단어장
  • 자료창고
  • 운영
  • 공지사항
  • 오유운영
  • 게시판신청
  • 보류
  • 임시게시판
  • 메르스
  • 세월호
  • 원전사고
  • 2016리오올림픽
  • 2018평창올림픽
  • 게시판찾기
  • 오유인페이지
    개인차단 상태
    blueridge님의
    개인페이지입니다
    가입 : 18-10-18
    방문 : 164회
    닉네임변경 이력
    회원차단
    회원차단해제
    게시물ID : sisa_1127864
    작성자 : blueridge (가입일자:2018-10-18 방문횟수:164)
    추천 : 18
    조회수 : 1862
    IP : 118.91.***.60
    댓글 : 4개
    등록시간 : 2019/03/06 15:20:12
    http://todayhumor.com/?sisa_1127864 모바일
    서정문 PD수첩 PD “제 안위 때문이라도 방용훈 압박 발언 공개”
    <span style="color:#555555;font-family:'굴림', Gulim, '돋움', Dotum, AppleGothic, sans-serif;">방용훈 코리아나호텔 사장 부인의 자살 사건을 다룬 지난 5일 MBC PD수첩 보도가 파장을 낳고 있다.</span><br style="color:#555555;font-family:'굴림', Gulim, '돋움', Dotum, AppleGothic, sans-serif;"><br style="color:#555555;font-family:'굴림', Gulim, '돋움', Dotum, AppleGothic, sans-serif;"><p style="color:#555555;font-family:'굴림', Gulim, '돋움', Dotum, AppleGothic, sans-serif;">이날 PD수첩 ‘호텔 사모님의 마지막 메시지’ 편 가구 시청률은 7.1%(닐슨 코리아 수도권 기준)를 기록했다. 올해 최고 시청률이다. 방송 직후와 6일 오전까지 ‘방용훈’ 이름 석 자는 포털 사이트 실시간 검색어 상단을 차지하고 있다. 청와대 게시판에도 방 사장에 대한 재수사를 요구하는 청원이 쏟아지고 있다. </p> <p style="color:#555555;font-family:'굴림', Gulim, '돋움', Dotum, AppleGothic, sans-serif;"><span style="text-align:justify;">시청자들이 주목한 방송 장면 가운데 하나는 서정문 PD수첩 PD에 대한 방 사장의 협박성 발언이었다. 방 사장은 서 PD에게 “그렇게 사람을 나쁘게 만드는 게 쉽다”며 “녹음하고 있을 테지만 편집하지 말고 확실히 해라. 살면서 언제 어떻게 만날지 모른다. 이건 협박도 뭐도 아니다”라고 말했다.</span></p> <p style="color:#555555;font-family:'굴림', Gulim, '돋움', Dotum, AppleGothic, sans-serif;">‘호텔 사모님의 마지막 메시지’ 편을 연출한 서 PD는 6일 미디어오늘과 통화에서 “(방 사장의 압박성 발언은) 개인적으로 독특했던 취재 경험”이라며 “취재 당시 강한 압박으로 느껴지진 않았지만 이후 제 안위를 생각해서라도, 또 그의 해명을 담는 차원에서 공개할 필요가 있었다”고 말했다. 다음은 서 PD와 일문일답이다.</p><span style="color:#555555;font-family:'굴림', Gulim, '돋움', Dotum, AppleGothic, sans-serif;text-align:justify;"><font color="#3a32c3"><b>- 시청자들 반응이 폭발적이다. 예상했나?</b></font></span> <p style="color:#555555;font-family:'굴림', Gulim, '돋움', Dotum, AppleGothic, sans-serif;">“아무래도 조선일보 사주 일가에 관한 이야기라 시청자분들이 관심을 가질 거라고 생각했었다. 조선일보 사주 일가가 관련된 사건이기 때문에 수사가 부실했던 것 아니냐는 의심을 실제 확인한 측면이 있다고 생각한다. 시청자분들이 청와대 청원까지 하실 정도로 관심 있게 보셨다면 제작자로서 보람된 일, 좋은 피드백이라고 생각한다.”</p> <p style="color:#555555;font-family:'굴림', Gulim, '돋움', Dotum, AppleGothic, sans-serif;"><b><font color="#3a32c3">- 방송 이후 서 PD를 걱정하는 시청자들이 적지 않다. 방용훈 사장의 압박성 발언 때문이다.</font></b></p> <p style="color:#555555;font-family:'굴림', Gulim, '돋움', Dotum, AppleGothic, sans-serif;">“방 사장과 길게 통화했다. 협박성 발언도 있었고 자기 해명을 죽 늘어놓는 발언도 있었다. ‘살면서 언제 어떻게 만날지 모른다’는 식의 방 사장 발언과 반응은 개인적으로 독특했다. 취재하면서 여러 통화를 했지만 이런 식으로 반응하는 경우는 극히 드물기 때문이다. 사실 강한 압박으로 느꼈다면 지금 숨어있거나 조용히 지내야 하는 건데….(웃음) 방송 이후 제 안위를 생각해서라도, 또 그의 해명을 담는 차원에서도 해당 발언을 공개할 필요가 있었다.”</p> <p style="color:#555555;font-family:'굴림', Gulim, '돋움', Dotum, AppleGothic, sans-serif;"><font color="#3a32c3"><b>- 취재를 결심하게 된 계기는 무엇인가?</b></font></p> <p style="color:#555555;font-family:'굴림', Gulim, '돋움', Dotum, AppleGothic, sans-serif;">“지난 2016년 이미란씨 어머니, 즉 방 사장의 장모 편지가 온라인에서 떠돌았다. 처음 봤을 때 너무 충격적이었다. 편지 진위를 의심할 정도였다. 그땐 충격적인 사건으로 받아들이고 넘어갔는데 지난해 7월 PD수첩이 장자연 사건을 다루면서 이씨 유족과 접촉할 기회가 있었다. 나를 포함해 여러 분들이 이 사건을 단순 재벌 가정사로 생각한 면도 있었다. 하지만 취재하면서, 가족 간 갈등을 해소하는 과정에 불법 행위가 심각하다는 걸 확인하게 됐다. 갈등이 있다고 사설 구급차를 동원해 <span style="text-align:justify;">어머니를 </span><span style="text-align:justify;">내쫓거나 그 가족이 얼음도끼와 돌멩이를 들고 이씨의 친정을 찾는 건 용납하기 어려운 행위 아닌가. 무엇보다 형사 사법 기관이 피의자들에게 유리한 방식으로 수사를 전개했고 취재 과정에서 확인했다. 취재해야 할 이유를 찾은 거다.”</span></p> <p style="color:#555555;font-family:'굴림', Gulim, '돋움', Dotum, AppleGothic, sans-serif;"><font color="#3a32c3"><b></b></font></p><font color="#3a32c3" style="font-family:'굴림', Gulim, '돋움', Dotum, AppleGothic, sans-serif;"><b></b></font><b><img src="http://ph.mediatoday.co.kr/news/photo/201903/147171_226173_2354.jpg" alt="▲ 서정문 MBC PD수첩 PD." width="300" style="border:none;vertical-align:middle;">▲ 서정문 MBC PD수첩 PD. </b><div class="align_center" style="text-align:center;margin:30px auto 0px;"><b></b></div><b>- 수사기관의 부실 수사 의혹을 제기했다. 외압을 의심하나?</b> <p style="color:#555555;font-family:'굴림', Gulim, '돋움', Dotum, AppleGothic, sans-serif;"></p> <p style="color:#555555;font-family:'굴림', Gulim, '돋움', Dotum, AppleGothic, sans-serif;">“방용훈 사장이 부인 이씨의 친언니 집을 침입한 행위는 눈을 의심할 정도였다. 해당 CCTV 영상을 대학생들에게 보여준 까닭이다. 수사기관은 방 사장이 아들을 말렸다며 피의자 진술에 의존해 수사를 마무리했는데, 만나본 전직 검찰 출신 변호사들도 ‘수사가 이상하다’고 한 목소리를 냈다. 진짜 대충 수사했거나 실수했거나. 실수를 하고 싶어도 그렇게까지 못한다는 반응이었다. 결국 남은 건 ‘수사기관의 정무적 판단’인데 외압과 청탁을 의심할 수밖에 없다. 그게 아니라면 수사기관이 알아서 무릎을 꿇은 건데…. 결과적으로 조선일보 사주 일가에 유리한 수사 결과였다.”</p> <p style="color:#555555;font-family:'굴림', Gulim, '돋움', Dotum, AppleGothic, sans-serif;"><font color="#3a32c3"><b>- 추가 취재 계획은?</b></font></p> <p style="color:#555555;font-family:'굴림', Gulim, '돋움', Dotum, AppleGothic, sans-serif;">“자료가 더 쌓이면 해볼 생각이다. 아직 못한 이야기가 있다. 자료가 더 쌓이면 진행할 수 있을 것 같다.”</p> <p style="color:#555555;font-family:'굴림', Gulim, '돋움', Dotum, AppleGothic, sans-serif;"><font color="#3a32c3"><b>- 시청자들에게 한 말씀 전한다면?</b></font></p> <p style="color:#555555;font-family:'굴림', Gulim, '돋움', Dotum, AppleGothic, sans-serif;">“큰 사건일수록 PD들 압박은 커진다. 이를 극복할 수 있는 건 시청자들이다. 시청자들이 관심을 가지고 응원해주신다면, 앞으로도 PD수첩은 성역 없는 취재를 보여드릴 것이다.”</p><br style="color:#555555;font-family:'굴림', Gulim, '돋움', Dotum, AppleGothic, sans-serif;"><br style="color:#555555;font-family:'굴림', Gulim, '돋움', Dotum, AppleGothic, sans-serif;"><br style="color:#555555;font-family:'굴림', Gulim, '돋움', Dotum, AppleGothic, sans-serif;"><br style="color:#555555;font-family:'굴림', Gulim, '돋움', Dotum, AppleGothic, sans-serif;"><span style="color:#555555;font-family:'굴림', Gulim, '돋움', Dotum, AppleGothic, sans-serif;">원문보기:  </span><font color="#555555" face="굴림, Gulim, 돋움, Dotum, AppleGothic, sans-serif"><a target="_blank" href="http://www.mediatoday.co.kr/?mod=news&act=articleView&idxno=147171" target="_blank">http://www.mediatoday.co.kr/?mod=news&act=articleView&idxno=147171</a></font><br style="color:#555555;font-family:'굴림', Gulim, '돋움', Dotum, AppleGothic, sans-serif;"><br>

    이 게시물을 추천한 분들의 목록입니다.
    [1] 2019/03/06 15:29:47  116.93.***.56  융융이닷  452693
    [2] 2019/03/06 15:33:57  183.98.***.210  안나모리  779723
    [3] 2019/03/06 15:52:29  218.48.***.67  lucky  84548
    [4] 2019/03/06 16:13:06  27.162.***.239  Johnotto  183489
    [5] 2019/03/06 16:17:51  182.212.***.19  jkh  776537
    [6] 2019/03/06 16:54:09  221.152.***.184  더불어세정  730614
    [7] 2019/03/06 17:13:36  182.212.***.27  푸하하하!!  287776
    [8] 2019/03/06 17:33:43  220.86.***.1  테페리21  646115
    [9] 2019/03/06 17:38:48  59.7.***.28  문그린  719109
    [10] 2019/03/06 19:53:48  175.223.***.221  bluegreen  438087
    푸르딩딩:추천수 3이상 댓글은 배경색이 바뀝니다.
    (단,비공감수가 추천수의 1/3 초과시 해당없음)

    죄송합니다. 댓글 작성은 회원만 가능합니다.

    번호 제 목 이름 날짜 조회 추천
    182
    새누리가 만든 법, 한국당의 뺨을 때리다 [1] blueridge 19/04/24 15:24 1164 16
    181
    개혁입법 패스트트랙 합의, "잘했다" 51% - "잘못했다" 34% [1] blueridge 19/04/24 07:56 637 7
    180
    김학의 경찰 수사팀장 “김학의 사건 본질은 검찰이 두 번 덮은 것 blueridge 19/04/23 17:41 359 8
    179
    김학의 사건 수사 경찰 "검찰 수사 산으로 가고 있다" [2] blueridge 19/04/23 16:25 555 11
    178
    조선일보에 '특진용' 인사자료 넘긴 경찰..최소 수백 건 추정 [4] blueridge 19/04/23 06:11 1029 10
    177
    차명진에게 [2] blueridge 19/04/19 05:29 1244 9
    176
    김성태, 김성태 때문에 버럭 [1] blueridge 19/04/18 19:03 1192 1
    175
    이미선 후보자 적격성 여론, 반대에서 찬성으로 돌아서 blueridge 19/04/18 14:00 865 8
    174
    조선일보 '특진상' 강행한다는 경찰, 與 "본격 대응" [10] blueridge 19/04/18 11:55 1076 25
    173
    [팩트체크] 이언주, 인촌로→고려대로 개명이 문재인탓?. [3] blueridge 19/04/18 07:28 879 13
    172
    4.16연대 “차명진 즉각 고소…황교안 방어 의도인 듯” blueridge 19/04/16 12:25 751 14
    171
    조선일보가 주는 상에 경찰특진, '청룡봉사상' 또 강행 [5] blueridge 19/04/15 09:39 676 10
    170
    수면 위 떠오른 ‘조국 부산 출마론’ [2] blueridge 19/04/14 22:03 950 1
    169
    전수안 전 대법관 “이미선 ‘국민 눈높이 어긋난다’ 누가 단언하나” [2] blueridge 19/04/14 14:45 744 15
    168
    연합뉴스 관련청원 12만명 돌파 [3] blueridge 19/04/12 09:34 546 16
    167
    “연합뉴스 300억지원 폐지하라” 靑국민청원 급증 [3] blueridge 19/04/12 07:45 1144 18
    166
    ‘김학의 성범죄’ 피해자 위한 靑청원 마감 임박.. 2만여명 ‘부족’ [9] blueridge 19/04/11 20:27 692 15
    165
    연합뉴스 TV 방송사고 책임자 보직 해임 [10] blueridge 19/04/11 19:43 1649 23
    164
    연합뉴스 재정지원 폐지 청원 현재 75,454 [6] blueridge 19/04/11 12:51 712 26
    163
    연합뉴스 ‘인공기 배치’ 논란에 “300억 지원 폐지” 청원 ‘후끈’ [9] blueridge 19/04/11 11:30 1429 36
    162
    TV조선, ‘김웅 커넥션’ 의혹 김어준 고소 [1] blueridge 19/04/11 08:35 695 4
    161
    김용민 변호사 “김학의 ‘무고 고소’로 사건 전체 들여다볼 수 있게 돼” [1] blueridge 19/04/10 18:06 1288 14
    160
    [뉴스타파1억 원짜리 '일하기 좋은 100대기업'과 조선일보의 비밀 blueridge 19/04/10 15:02 375 3
    159
    “김학의, 반격 나섰다”는 언론들.. 네티즌 “제목 제대로 써라” [6] blueridge 19/04/10 05:47 1814 18
    158
    대한항공 ‘대변지’로 나선 언론들 [2] blueridge 19/04/09 15:42 945 7
    157
    곽상도 ‘김학의조사단 감찰하라’에 “공안 그림자 진동” blueridge 19/04/09 08:46 626 4
    156
    유은혜 "영화 <생일>, 보는 내내 울었다" blueridge 19/04/08 10:44 688 6
    155
    전우용 역사학자 트윗 [3] blueridge 19/04/08 07:15 1510 52
    154
    탁현민, 민주당 홍보위원장으로 컴백…총선전략 한 축으로 [3] blueridge 19/04/07 12:27 880 20
    153
    “국가가 씌운 인혁당 ‘빚 고문’ 촛불정부가 과감히 풀어야” [1] blueridge 19/04/06 11:36 399 5
    [1] [2] [3] [4] [5] [6] [7]
    단축키 운영진에게 바란다(삭제요청/제안) 운영게 게시판신청 자료창고 보류 개인정보취급방침 청소년보호정책